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우수등재

        당뇨병 환자의 자기낙인과 삶의 질의 관계에 미치는 수용행동의 매개효과

        서가원 기본간호학회 2021 기본간호학회지 Vol.28 No.3

        Purpose: This study was done to investigate the mediating effects of acceptance action on the relationship between diabetes self-stigma and quality of life in diabetes patients. Methods: For this study a descriptive research approach was used. Patients (237) with a diagnosis of diabetes mellitus from a doctor of endocrinology were included. Data collection was done from March 26, to March 28, 2020. Data were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one-way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analysis, and hierarchecal multiple regression. Result: The mean scores for diabetes self-stigma, acceptance action and quality of life were 2.67±0.71, 4.12±0.38, and 3.26±0.48, respectively. Acceptance action was found to partial mediate the relationship between diabetes self-stigma and quality of life (z=-4.20, p<.001), and its explanatory power was 17.6%. Conclusion: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among patients with diabetes in diabetes self-stigma situations, it is necessary to improve their acceptance action and develop step-by-step and differentiated acceptance action enhancement programs through multidisciplinary collaboration.

      • KCI등재

        간호대학생의 학업탄력성에 영향을 주는 요인

        서가원,권명진 사단법인 인문사회과학기술융합학회 2016 예술인문사회융합멀티미디어논문지 Vol.6 No.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Academic resilience of individual competencies that have overcome fatal or chronic adversity seen as a excessive threat in academic scene is the psychological ability to overcome stress. This study is a survey research carried try to identify the factors that affect the academic resilience of nursing students.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 and happiness to target the nursing students of the total 554 people to investigate the effect on the academic resilience, were analyzed using the SPSS version 21.0. The main results are as follows. (1) academic resilience could vary depending on the grade, living arrangements, Interpersonal relationship, personality and academic performance. (2) academic resilience had a positive correlation with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r=.46, p<.001) and happiness(r=.35, p<.001). (3) factors that had significant impact on academic resilience of nursing students were grade(p=.002), living arrangements(p=.001), academic performance(p<.001),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p<.001) and happiness(p<.001) and explanatory power was 36.9%. Through this study,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 and happiness were identified as having the positive effect on academic resilience. As a follow-up, in order to improve academic resilience, a study to develop programs that would promote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 and happiness are suggested. 학업장면에서 과도한 위협으로 볼 수 있는 치명적이거나 만성적인 역경을 극복해내는 개인의 역량인 학업탄력성은 스트레스를 극복할 수 있는 심리적 능력이다. 이에 본 연구는 간호대학생의 학업탄력성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파악하고자 시행된 조사연구이다. 총 554명의 간호대학생을 대상으로 대인커뮤니케이션 능력과 행복감이 학업탄력성에 미치는 효과를 설문조사하였으며 SPSS version 21.0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그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학업탄력성은 학년, 주거형태, 대인관계, 성격유형과 학업성적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2) 학업탄력성은 대인의사소통 능력(r=.46, p<.001, 행복감(r=.35, p<.001)과 유의한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3) 학업탄력성의 유의한 영향요인은 학년(p=.002), 주거형태(p=.001), 학업성적(p<.001), 대인의사소통 능력(p<.001), 행복감(p<.001)이었으며 설명력은 36.9%이었다. 본 연구결과 대인커뮤니케이션 능력과 행복감은 간호대학생의 학업탄력성에 긍정적인 영향요인으로 나타났다. 더 나아가 학업탄력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대인커뮤니케이션 능력과 행복감을 증진시킬 프로그램 개발에 관한 연구를 제안한다.

      • KCI등재

        간호대학생의 자기효능감과 우울감이 대인커뮤니케이션 능력에 미치는 효과

        서가원,권명진 사단법인 인문사회과학기술융합학회 2017 예술인문사회융합멀티미디어논문지 Vol.7 No.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커뮤니케이션은 간호에 반드시 필요한 중요한 영역이다. 본 연구는 간호대학생의 자기효능감과 우울감이 대인커뮤니케이션 능력에 미치는 효과를 확인하고자 시행된 조사연구이다. 총 370명의 간호대학생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대인의사소통 능력은 우울감(r=-.28, p<.001)과 자기효능감(r=.58, p<.001)과 우울감은 자기효능감(r=-.24, p<.001)과 유의한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2) 위계적 회귀모형 단계 1에서 간호대학생의 대인커뮤니케이션 능력에 유의한 영향요인은 학년(p=.011), 대인관계(p<.001), 성격유형(p=.012)이었으며 20.2%를 설명하였고, 단계 2에서 유의한 영향요인은 학년(p=.040), 사회경제적 상태(p=.026), 대인관계(p=.001), 우울(p<.001), 자기효능감(p=.036)이었으며 설명력은 40.2%로 증가하였다. 본 연구결과 자기효능감과 우울감은 간호대학생의 대인의사소통 능력에 유의한 영향요인으로 나타났다. 더 나아가 대인의사소통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우울감과 자기효능감을 증진시킬 프로그램 개발에 관한 연구를 제안한다. This study is casual research conducted to identify the factors that influence of self-efficacy and depressive symptom on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 of nursing students. The major statistical analysis results of 370 nursing students were as follows. (1)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 had a negative correlation with depressive symptom (r=-.28, p<.001) and self-efficacy (r=.58, p<.001) and depressive symptom had a negative correlation with self-efficacy(r=-.24, p<.001). (2) In hierarchical regression step 1 factors that had significant impact on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 of nursing students were grade (p=.011), interpersonal relationship (p<.001), personality (p=.012) with an explanatory power of 20.2%. In hierarchical regression step 2 factors that had significant impact on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 of nursing students were grade (p=.040), perceived socioeconomic status (p=.026), interpersonal relationship (p=.001), depressive symptom (p<.001) and self-efficacy (p=.036) and explanatory power was increased to 40.2%. Through this study, self-efficacy and depressive symptom were identified as having the significant effect on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 As a follow-up, in order to improve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ompetence, a study to develop programs that would promote self-efficacy and depressive symptom are suggested.

      • KCI등재

        The Effects of Self-efficacy and Self-stigma on Self-care in People with Diabetes

        서가원 한국지역사회간호학회 2021 지역사회간호학회지 Vol.32 No.1

        Purpose: This descriptive study investigated the effects of self-efficacy and self-stigma on self-care in people with diabetes. Methods: The study included a total of 377 patients with diabetes enrolled in university hospitals in D city and public health centers in S city. Data were collected from 1 July to 31 August, 2017, and were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alysis of variance,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and hierarchical multiple regression. Results: Diabetes self-care was positively correlated with diabetes self-efficacy, whereas it was negatively correlated with diabetes self-stigma. Participants’ education level, marital status, perceived health status, type of medication, self-efficacy, and self-stigma explained 42.4% of the variance in diabetes self-care. Conclusion: The findings indicate that diabetes self-efficacy and self-stigma are important factors for improving self-care in patients with diabetes. Therefore, systematic programs for enhancing self-efficacy and reducing self-stigma of these individuals should be developed.

      • KCI등재

        High-Fidelity Simulator를 활용한 팀기반 전문심폐소생술 간호교육의 효과

        서가원,문혜경 학습자중심교과교육학회 2020 학습자중심교과교육연구 Vol.20 No.1

        This study is a single-group pre-post experimental study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team-based professional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on program outcomes, problem-solving process, communication competence and collaboration, and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knowledge. The participants were 47 senior nursing students who took the integrated practice course in C area. Data collection was collected before and after team-based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simulation training. Date analysis was performed descriptive statistics and paired t-test using SPSS 22.0 program. The results showed that program outcomes, problem-solving skills, communication competence, collaboration, and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knowledge scores improved significantly before and after education.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it is necessary to develop and apply a systematic simulation program for improving the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ability of nursing students, and further studies are needed to develop and verify the effectiveness of the team-based simulation practice module to improve communication and collaboration. 본 연구는 High-Fidelity Simulator를 활용한 팀기반 전문심장소생술 교육이 간호대학생의 학습성과, 문제해결과정, 의사소통 및 협력과 전문심폐소생술 지식에 미치는 효과를 파악하고자 실시된 단일군 사전-사후 실험연구이다. 연구 대상자는 C지역에 소재한 간호학과 4학년 시뮬레이션실습교과목을 수강한 47명의 학생이다. 자료수집은 팀기반 전문심장소생술 시뮬레이션 교육 전과 후에 각각 수집되었다. 자료분석은 SPSS 22.0 program을 이용하여 서술통계와 paired t-test가 실시되었다. 연구결과, 학습성과, 문제해결과정, 의사소통 및 협력과 전문심폐소생술 지식 점수가 교육 전후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를 토대로 간호대학생의 전문심장소생술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체계적인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의 개발 및 적용이 필요하며, 의사소통 및 협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팀기반 시뮬레이션 실습 모듈의 개발 및 교육효과를 검증하기 위한 후속연구가 필요하다.

      • KCI등재

        간호대학생의 셀프리더십과 회복탄력성 및 진로결정 자기효능감과의 관계

        서가원,문혜경 인문사회과학기술융합학회 2018 예술인문사회융합멀티미디어논문지 Vol.8 No.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간호대학생의 셀프리더십, 회복탄력성과 진로관련 자기효능감과의 관계를 살펴보고 셀프리더십과 회복탄력성이 진로결정 자기효능감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연구대상자는 D광역시와 C도의 4년제 간호학과 3, 4학년 학생 150명을 대상으로 자가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자료분석은 SPSS/WIN 22.0프로그램으로 t-test, ANOVA, 상관관계, 위계적 회귀분석의 방법을 이용하였다. 연구결과 대상자의 진로결정 자기효능감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성별(t=2.84, p=.005), 종교(t=-2.95, p=.007), 학업성적(F=4.42, p=.014) 등으로 분석되었다. 대상자의 셀프리더십은 회복탄력성과 양의 상관관계가 있었으며(r=.22, p=.006), 진로결정 자기효능감과도 양의 상관관계가 있었다(r=.54, p<.001). 이는 간호학과의 특성상 타 전공에 비해 팀별 수업이 많이 이루어지고 리더의 역할을 경험하게 되는 경우들이 많아 셀프리더십이 높을수록 진로결정 자기효능감이 높게 나타내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결과적으로 간호대학생의 진로결정 자기효능감을 향상시켜 진로와 대학생활 적응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자기효능감과 회복탄력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셀프리더십 증진 프로그램 개발이 요구된다. The current study was done to identify the relation among self-leadership, resilience and career self-efficacy in nursing students. The participants were nursing students, located in D city and C province in Chungnam, Korea. They agree to participate in research self reported structured questionnaire from 150 students. Results were performed analysis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and hierarchical analysis by SPSS program ver. 22.0. Career self-efficacy appeared to be a difference in accordance with gender (t=2.84, p=.005), religion (t=-2.95, p=.007), and academic performance (F=4.42, p=.014). The relationship between self-leadership and resilience fined out a significantly positive correlation (r=.22, p=.006). Also, it is positively correlated with career self-efficacy (r=.54, p<.001). Because of the nature of the nursing department, there are many classes in teams. As many nursing students experience the role of a leader, the higher the self-leadership was found to be the more self-efficacy of career. This study confirmed the direction for enhancing resilience and career self-efficacy. Moreover, we should required the development of self leadership improvement program.

      • KCI등재

        119 구급대원의 외상 후 스트레스와 공감역량이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

        서가원,박정희 한국응급구조학회 2020 한국응급구조학회지 Vol.24 No.3

        Purpose: This descriptive correlational study investigated the effects of post-traumatic stress and compassion competence on the quality of life of 119 Emergency medical technicians(EMTs). Methods: The data of 119 EMTs were collected between May 1 and September 30, 2020. Data analysis was perform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and hierarchical multiple regression with SPSS 24.0 program. Results: Post-traumatic stress was seen to be negatively correlated with the quality of life (r=-.456, p<.001) and compassion competence was positively correlated with quality of life (r=.250, p=.006). Participants' subjective health status (β=0.30, p<.001), post-traumatic stress (β =-0.39, p=.001) and compassion competence (β=0.29, p<.001) explained 38.5% of variance in the quality of life of the 119 EMTs. Conclusion: These findings indicate that post-traumatic stress and compassion competence are important factor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EMTs. Therefore, systematic programs for reducing post-traumatic stress and enhancing compassion competence levels should be developed.

      • KCI등재

        다문화 관련 메타분석 논문에 대한 고찰

        서가원,문혜경 사단법인 인문사회과학기술융합학회 2017 예술인문사회융합멀티미디어논문지 Vol.7 No.8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valuate the quality of meta-analysis on multi-cultural family published in South Korea. Relevant meta-analyses were identified through searches of the National Assembly Library, NDSL (National Digital Science Library), KISS (Korean Studies Information Service System), Hakjisa, and the DBpia and RISS4U databases from 2000 to Feb 2016. We analyzed 9 meta-analyses using AMSTAR, a validated tool for assessing the quality of systematic reviews. The analysis results are as follows: 4 studies were rated as low quality, 5 as moderate quality, and none as high quality. The mean score for the reviews was 4.1 (range 0–8). The subject of research is limited to multi-cultural children and families. Based on the result of data analysis, we suggested that meta-analysis should be conducted to follow the guideline for improving the quality and focus various domains for expanding the research in multi-cultural family. 본 연구의 목적은 국내에서 출판된 다문화와 관련 메타분석 연구의 질을 평가하는 것이다. 분석의 대상은 2000년 1월부터 2016년 2월까지 다문화와 관련하여 국내에서 출판된 메타분석 연구이다. 검색 데이터베이스는 학술데이터베이스서비스(Databasepia: DBpia), 학지사 뉴논문, 한국학술정보원(Korean studies Information Service System: KISS), 국회도서관(National assembly Library), 국가과학기술정보센터(National Digital Science Library NDSL), 한국교육학술정보원(Research information sharing service: RISS)를 이용하였으며, 검색어로는 “다문화”와 “메타분석”을 이용하여 검색된 총 9편의 논문을 대상으로 분석을 실시하였다. 질 평가를 위한 도구는 AMSTAR를 이용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 총 9편의 다문화와 관련된 메타분석 논문 중에서 4편이 낮은 수준, 5편은 중간 수준의 질 정도로 평가되었으며, 논문의 질이 높은 수준의 논문은 없었다. 포함된 논문의 질 평가 총점은 11점 만점에 4.1점으로 나타났으며, 연구의 대상은 다문화 아동과 가족으로 한정되어 있었다. 따라서 본 연구를 통해 나타난 결과에 기초하여, 메타분석 연구의 질을 높이기 위해 메타분석 연구 시 가이드라인을 따라 수행해야 할 것과 앞으로의 다문화 관련 연구에서 연구영역의 확장을 해야 할 필요성이 있음을 제언한다.

      • KCI등재후보

        대학생의 심리적 안녕감, 자아존중감과 체중걱정이 대인관계 유능성에 미치는 영향

        서가원,김태희 대한산업경영학회 2020 산업융합연구 Vol.18 No.6

        본 연구는 대학생의 심리적 안녕감, 자아존중감과 체중걱정이 대인관계 유능성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는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자료수집은 D시와 C도의 대학교에 재학중인 대학생 167명을 대상으로 2019년 11월부터 12월까지 수집하 였다. 수집된 자료는 JAMOVI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서술적 통계, t-검정, 일원 분산분석, 상관관계 분석과 위계적 회귀분석 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 대상자의 대인관계 유능성은 성별, 성격, 생활만족도와 체중만족도에 따라 차이가 있었 으며, 심리적 안녕감과 자아존중감과는 정적인 상관관계가 있었다. 대인관계 유능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성격 중 긍정적인 그룹(β=.31, p=.027), 심리적 안녕감(β=.21, p=.022)과 자아존중감(β=.24, p=.007)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변수 는 대인관계 유능성을 25.2% 설명하였다. 따라서 대학생의 대인관계 유능성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이들의 심리적 안녕감 과 자아존중감을 고려한 프로그램의 개발이 필요하다.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factors influencing the interpersonal competence in nursing students. Data collection was conducted on 167 university students from November to December 2019.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one-way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and hierarchical multiple regression using the JAMOVI program. As a result of the study, the interpersonal competence of the subjects was different according to gender, personality, life satisfaction and weight satisfaction, and there was a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psychological well-being and self-esteem. Factors affecting interpersonal competence include positive personality groups (β=.31, p=.027), psychological well-being (β=.21, p=.022) and self-esteem (β=.24,) p=.007), and these variables accounted for 25.2% of interpersonal competence. Therefore, in order to improve the interpersonal competence of university students, it is necessary to develop a program that considers their psychological well-being and self-esteem.

      • KCI등재

        간호대학생의 거부민감성과 공감역량이 사회적 유대감에 미치는 영향

        서가원 학습자중심교과교육학회 2019 학습자중심교과교육연구 Vol.19 No.14

        본 연구는 간호대학생의 거부민감성과 공감역량이 사회적 유대감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고자 실시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본 연구의 대상자는 C도와 D시의 간호대학에 재학 중인 185명이다. 자료수집은 2018년 5월 1일부터 31일까지 실시되었다. 자료분석은 SPSS 22.0 program을 이용하여 서술통계,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과 hierarchical multiple regression이 실시되었다. 연구결과, 거부민감성과 공감역량이 사회적 유대감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 나타났으며, 이 변수들은 사회적 유대감을 50.2% 설명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를 토대로 간호대학생의 사회적 유대감을 높이기 위해서는 거부민감성과 공감역량을 고려한 체계적인 프로그램의 개발이 필요하다. This descriptive study investigated the effects of rejection sensitivity and compassion competence on social connections of nursing students. The participants were 185 nursing students in C-do and D city. Data were collected from May 1 to 31, 2018. Date analysis was performed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and hierarchical multiple regression using SPSS 22.0 program. The regression model that included interpersonal relationship, rejection sensitivity, and compassion competence explained about 50.2% of social connections. Rejection sensitivity and compassion competence were an important predictor of the social connections of nursing students. Therefore, strategics to improve rejection sensitivity and compassion competence are needed to increase social connections in nursing students.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