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니체가 제시한 미적 정의- 예술생리학과 법철학의 융합을 통한 법미학의 가능성 제고

          백승영 ( Sung Young Baek ) 한국니체학회 2014 니체연구 Vol.26 No.-

          ‘아름답지 않은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는 법미학의 명제는 정당화될 수 있는가? 니체의 예술생리학과 법철학의 매개는 긍정적 답변을 제시한다. 그 융합구도 속에서 ‘미적 체험의 보편성’ 및 ‘좋음과 옮음과 미적 체험의 동근원성’이 이론적 보증을 받으며, 법감정 및 법적 정의가 미적 체험인 경우가 제시되기 때문이다. 물론 좋음과 옮음과 미적 체험 사이의 교호방식과 갈등해결 장치는 여전히 미제로 남지만, 니체 철학은 법미학의 해체적 유용성이 아닌 생산적 구성성을 주목하게 하는 한 가지 방식일 수 있다. Can the proposition of legal aesthetics that ‘justice which is not beautiful is not justice’ be justified? It is possible by integrating Nietzsche’s physiology of art with legal philosophy. In the framework of integration, the ‘universality of aesthetic experience’ and the ‘same rootedness of goodness and righteousness’ are theoretically supported, and legal experience and legal justice can be aesthetic experience. Leaving the interaction between goodness-and-righteousness and aesthetic experience still unsolved, it is a way to call attention to the productive construction, not destructive usefulness of legal aesthetics.

        • KCI등재
        • KCI등재

          가상현실을 기반으로 한 중재 프로그램이 치매 환자의 인지기능 및 균형에 대한 메타분석

          백승영 ( Seungyoung Baek ) 사단법인 아시아문화학술원 2021 인문사회 21 Vol.12 No.3

          본 연구는 가상현실을 기반으로 한 중재프로그램이 치매환자의 인지기능 및 균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논문을 2010-2020년까지 추출하였다. 학술지 및 학위논문 총 1475편 중 배제논문을 추출한 결과 최종논문 6개의 논문을 선정하였으며, 메타분석을 위해 R 4.0.3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개별 연구의 효과크기를 산출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가상현실을 기반으로 한 중재프로그램이 치매환자의 인지기능과 균형의 전체 효과크기는 0.78로 중간 정도의 효과크기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둘째, 가상현실을 기반으로 한 중재프로그램이 치매환자의 인지기능과 균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각각 분석한 결과 MMSE는 0.84, BBS는 0.74로 효과가 있었다. 본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가상현실을 기반으로 한 중재 방법이 치매 환자의 인지기능 및 균형을 향상시키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치매환자들을 위한 사회적인 정책방안이 임상현장에서 실제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In this study, papers on the effects of virtual reality-based intervention programs on cognitive function and balance in dementia patients were extracted from 2010-2020. As a result of extracting excluded papers from a total of 1,475 journals and dissertations, six final papers were selected, and the effect size of individual research was calculated using the R 4.0.3 program for meta-analysis. As a result of the study, first, the virtual reality-based intervention program had a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overall effect size of cognitive function and balance of dementia patients with a moderate effect size of 0.78. Second,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effects of virtual reality-based intervention programs on cognitive function and balance of dementia patients, MMSE was 0.84 and BBS was 0.74.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is study, the intervention method based on virtual reality had a positive effect on improving the cognitive function and balance of dementia patients. In order to improve the cognitive function and balance of dementia patients in the future, the development of programs that can be social policy measures should be practically implemented in the clinical field.

        • KCI등재
        • KCI등재

          그룹 음악치료가 아동의 정서행동문제에 미치는 효과

          백승영 ( Seungyoung Baek ) 사단법인 아시아문화학술원 2019 인문사회 21 Vol.10 No.6

          본 연구는 그룹 음악치료가 아동의 정서행동문제에 미치는 효과에 대해 분석한 것이다. 연구내용 및 방법으로는, 초등학교 1학년~3학년까지 학생 총 18명을 대상으로 실험집단 9명, 통제집단 9명을 구성하여 그룹음악치료를 실시하였다. 연구기간은 2019년 5월 20일~2019년 9월 30일까지 주 1회에 60분씩 실시하였으며, 사전-사후 검사를 포함하여 총 15회기를 실시하였다. 아동들의 정서행동 문제를 검증하기 위해 아동·청소년행동평가척도(K-CBCL)를 사용하였으며, 그룹음악치료프로그램이 내재화문제와 외현화문제의 효과성을 검증하기 위해 집단 간 사전-사후검사를 비모수 검정인 Wilcoxen signed rank test로 분석하였다. 연구결과로 그룹음악치료가 내재화문제와 외현화문제에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영향을 미쳤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그룹음악치료가 정서행동문제가 있는 아동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하며, 다양한 그룹음악치료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그 효과성을 증대시켜 보고자 한다. This study analyzed the effects of group music therapy on emotional behavior problems of children. Nine experimental groups and nine control groups were administered to a group of 18 students from grades 1 to 3 in elementary school. The study period was conducted once a week for 60 minutes from May 20, 2019 to September 30, 2019 and Including the pre-test, the conducted a total of 15 sessions. The Child and Youth Behavior (K-CBCL) Rating Scale was used to verify the emotional behavior of children and in order to verify the effectiveness of the internalization and externalization problems, the group music therapy program was analyzed by Wilcoxen signed rank test, a nonparametric test. The results showed that group music therapy ha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effect on internalization and externalization problem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help group music therapy for children with emotional behavior problems and to develop various group music therapy programs and to increase their effectiveness.

        • KCI등재

          ADHD 아동에 관한 국내 음악치료 연구 동향 2005-2020년

          백승영 ( Seungyoung Baek ) 사단법인 아시아문화학술원 2020 인문사회 21 Vol.11 No.6

          본 연구는 ADHD 아동에 관환 음악치료 연구동향을 알아보기 위해 2005년부터 2020년까지 국내에 발표된 ADHD 아동 관련 음악치료 논문을 분석하였다. 학술지 및 학위논문 총 82편 중 배제논문을 추출한 결과 최종논문 22개의 논문을 선정하여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연도별 연구 동향에서는 석사논문이 가장 많았으며, 둘째, 연구대상자의 특성은 일반 초등학생이 가장 많았으며, 연구대상자는 초고보다 초저가 더 많았다. 셋째, 연구회기 및 연구방법에서는 2단계(12-14회기)가 가장 많았으며, 연구 방법은 양적 연구는 68.1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넷째, 음악치료 중재 프로그램에 사용된 내용을 분석한 결과 노래 부르기가 가장 많이 나타났다. 추후 ADHD 아동을 대상으로 효과적인 음악치료 프로그램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프로그램을 보다 심화시키고 전문성을 확보하여 다양한 연구들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This study analyzed music therapy papers related to ADHD children published in Korea from 2005 to 2020 to find out the trends in music therapy related to ADHD children. As a result of extracting excluded papers out of a total of 82 journals and dissertations, 22 final papers were selected and analyzed.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in the research trend by year, master’s thesis was the most, and second, as for the characteristics of the study subjects, the general elementary school students were the most, and the subjects of the study were very low than the first high school students. Third, in the research session and research method, the second stage (12-14 sessions) was the most common, and the quantitative research was the highest at 68.16%. Fourth,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content used in the music therapy intervention program, singing was the most common. In order to prepare effective music therapy programs for children with ADHD in the future, various studies should be conducted continuously by deepening the program and securing expertise.

        • KCI등재

          제2부: 니체와 형이상학, 해석의 문제 : 힘에의 의지의 관계론, 그실천철학적 함축

          백승영 ( Sung Young Baek ) 한국니체학회 2013 니체연구 Vol.24 No.-

          이 논문은 니체의 ‘존재론적 정치철학’이 갖고 있는 실천적 문제해결능력을‘힘에의 의지의 존재적 관계성’으로부터 추출해내고, 그것이 갖는 실천철학적 함의와 한계를 밝혀보고자 한다. 니체 철학이 힘에의 의지의 철학이고 그 철학이관계론 모델을 제공한다는 것은 일반적 동의를 얻고 있다. 하지만 그것이 갖고있는 실천철학적 함의를 관계론 모델의 주요 내용에서 구축해내는 시도는 여전히 부족하며, 이 논문은 바로 그 시도의 한 경우를 보이고자 한다. 니체의 존재론적 정치철학은 현실정치론을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그럼에도불구하고 실천철학의 핵심주제들에 대한 의미있는 답변일 수 있다. 그것이 동시적-쌍(다)방향적-조정 모델을 제공하면서, 첫째, 공동성과 상호성의 자연주의,나와 타인 및 개인과 공동체의 우선순위 없는 공속관계, 탈상대주의적 다원성,개인과 공동체의 통합가능성 및 동등한 참여라는 측면을 논리적으로 보증하기때문이다. 둘째, 관계세계의 제 요소들 자체에 대한 인정과 그 인정에 대한 의지적 추구를 실천윤리의 핵심으로 요청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것은 관념적 유토피아 상태로 귀착될 수 있으며, 이 문제는 ‘인정하려는 의지’의 ‘현실화’에 의해서만 해소될 수 있다. 달리 말하면 인정의지를 갖춘 개인의 존재가 전제되어야만그것은 현실적 구속력을 지닌 의미있는 담론이 된다. 니체의 존재론적 정치철학이 교육적 기획으로 수렴되는 것은 그래서 자연스러운 일이다. This paper derives the problem-solving capability for practical issues of Nietzsche`s ‘ontological political philosophy’ from the ‘ontological relationality of will to power’ and investigates its implications and limitations in practical philosophy. It is generally agreed that Nietzsche`s philosophy is the philosophy of will to power and provides a model of relationalism. However, we need more attempts to deduce its practical implications from the model`s main contents. This paper can be considered as one of such attempts. Although Nietzsche`s political philosophy is not intended for practical politics, it can be a meaningful answer to key themes of practical philosophy. First,it is because naturalism of communality and mutuality, mutual relationship without priority between individuals and community, non-relativistic plurality,integration of individuals and community, and equal participation of individuals are logically ensured. Second, it is because the recognition of individuals as factors in relational world and the will to recognize are required as the core of practical ethics. These are executed by a model of simultaneous-multidirectional coordination which Nietzsche`s ‘ontology of will to power’ provides. However,such a political philosophy may reduce to an ideal utopian state and this problem can be solved only by the existence of ‘will to recognize.’ Therefore it is natural that Nietzsche`s political philosophy converges to an educational project.

        • KCI등재

          학교급과 성별에 따른 아동과 청소년 정서행동문제의 정도 및 임상위험 차이

          백승영 ( Seung Young Baek ),이승희 ( Seung Hee Lee ) 한국정서·행동장애아교육학회(구 한국정서학습장애아교육학회) 2014 정서ㆍ행동장애연구 Vol.30 No.2

          본 연구는 학령기 학생들의 정서행동문제(내재화문제, 외현화문제, 총행동문제) 정도와 임상위험이 학교급(초등학교 저학년, 초등학교 고학년, 중학교, 고등학교)과성별에 따라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하여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90명, 초등학교 고학년 학생 90명, 중학생 105명, 고등학생 60명을 대상으로 부모용설문지를 배부한 결과 총 264부(회수율 76.5%)가 회수되어 분석자료로 사용되었다. 수집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는 연구문제별로 다음과 같다. 첫째, 학령기 학생들의 정서행동문제(내재화문제, 외현화문제, 총행동문제) 정도가 학교급과 성별에 따라차이가 있는지 알아본 결과 내재화문제, 외현화문제, 총행동문제 모두에서 학교급에 따른 차이가 있었다. 그러나 내재화문제, 외현화문제, 총행동문제 모두에서 성별에 따른 차이와 학교급과 성별간 상호작용은 없었다. 둘째, 학령기 학생들의 정서행동문제(내재화문제, 외현화문제, 총행동문제) 임상위험이 학교급과 성별에 따라차이가 있는지 알아본 결과 내재화문제와 총행동문제에서는 학교급에 따른 차이가 나타났으나 외현화문제에서는 학교급별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또한 내재화문제, 외현화문제, 총행동문제 모두에서도 성별에 따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이와 같은 결과는 선행연구와 연계하여 논의되었으며 향후 관련연구를 위한 몇 가지 제언이 제시되었다. This study aimed to examine differences in the degree and clinical risk of emotional and behavioral problems(internalizing problems, externalizing problems, and total problems) in children and adolescents according to school levels(lower grades of elementary school, upper grades of elementary school, middle school, high school) and gender. To do this, parents of 345 students(90 lower graders of elementary school, 90 upper graders of elementary school, 105 middle schoolers, 60 high schoolers) were asked to complete a questionnaire including K-CBCL. Two hundred sixty-four questionnaires were returned(return rate: 76.5%) and were used for data analyses. The data analyses revealed the following results: (a)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degree of internalizing problems, externalizing problems, and total problems according to school levels; however, there were neither significant differences according to gender nor significant interactions between school levels and gender in the degree of internalizing problems, externalizing problems, and total problems. (b)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clinical risk of internalizing problems and total problems according to school levels but not in the clinical risk of externalizing problems; furthermore,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clinical risk of internalizing problems, externalizing problems, and total problems according to gender. The results were discussed and several suggestions were presented for future related research.

        • KCI등재

          다문화 아동·청소년의 사회성 및 자존감 향상연구 음악치료메타분석

          백승영 ( Seungyoung Baek ) 사단법인 아시아문화학술원 2021 인문사회 21 Vol.12 No.4

          본 연구는 음악치료 중재가 다문화 아동·청소년의 사회성 및 자아존중감 향상에 대하여 메타분석을 실시하였다. 2010-2021년까지 총 632편 중 배제논문을 추출한 결과 최종논문 8개의 논문을 선정하였으며, 메타분석을 위해 R 4.0.3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효과 크기를 산출하였다. 연구 결과 첫째, 전체 평균의 효과크기는 g=1.71로 큰 효과 크기로 나타났으며, 음악치료 중재가 다문화 아동·청소년의 사회성 향상에 매우 효과적이었다. 둘째, 중재에 미치는 특성에서 중재기간은 6주, 중재 회기는 12회기, 중재 시간은 40분 실시할 때 가장 효과가 있었다. 셋째, 출간 편의 분석을 시행 결과 통계적으로 유의하여 출간 편의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음악치료 중재 방법이 다문화 아동·청소년의 사회성 및 자아존중감을 향상시키는데 효과적이었으며, 메타분석을 통한 통합적 연구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진다면 임상현장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는 바이다. This study performed a meta-analysis on the improvement of sociality and self-esteem of multicultural children and adolescents by music therapy intervention. As a result of extracting exclusion papers from a total of 632 papers from 2010-2021, 8 final papers were selected, and the effect size was calculated using R 4.0.3 program for meta-analysis. As a result of the study, first, the overall average effect size was g=1.71, which was a large effect size, and music therapy intervention was very effective in improving the social skills of multicultural children and adolescents. Second, in terms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intervention, it was most effective when the duration of the intervention was 6 weeks, the duration of the intervention was 12 sessions, and the duration of the intervention was 40 minutes. Third, as a result of the publication bias analysis, it was found that there was no publication bias as it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the music therapy intervention method was effective in improving the sociality and self-esteem of multicultural children and adolescents, an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have a positive effect in the clinical field if integrated research through meta-analysis is continued.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