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K-IFRS 의무도입이 감사시장에 미치는 영향: 감사보수를 중심으로

          배성미 ( Seong Mi Bae ),김명인 ( Myung In Kim ),안형태 ( Hyoung Tae An ),지찬영 ( Chan Young Ji ) 한국회계학회 2014 會計學硏究 Vol.39 No.6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의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들을 대상으로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의무도입이 감사보수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적으로 분석하는 것이다. 특히, 이러한 영향이 외부 기업지배구조 요인인 감사인의 유형 및 재무분석가 수, 외국인투자자지분율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검증하였다. 본 연구의 가설 검증을 위해 한국의 유가증권 상장기업들 중 2009년부터 2012년 기간 동안총 2,071개 기업-연도 표본을 대상으로 실증분석을 수행하였으며,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K-IFRS를 의무도입한 기업들의 감사보수 및 비정상감사보수는 K-IFRS 의무도입 이전과 비교해 유의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K-IFRS 의무도입 이후에 실질적인 감사인의 업무 복잡성 및 전문가적 판단의 문제들이 보다 많이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둘째, K-IFRS 의무도입에 따른 감사보수의 증가는 Big 4 피감사기업이 Non-Big 4 피감사기업들에 비해 더 큰 것으로 나타나 K-IFRS하에서도 Big 4 보수프리미엄이 존재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셋째, 해당기업에 대해 이익예측치를 발표하는 재무분석가 수는 K-IFRS 도입과 감사보수와의 관계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외국인투자자지분율이 높을수록 K-IFRS의 도입에 따른 감사보수의 증가가 더 크게 나타났다. 본 연구는 국내·외 최초로 K-IFRS 의무도입이 감사보수에 미치는 영향에 있어 감사인 유형 뿐 아니라 재무분석가 수, 외국인투자자지분율 등 외부 기업지배구조 메커니즘을 활용하였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effect of mandatory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 (IFRS) adoption on audit market in Korea. In particular, we focus on the impact on audit fees associated with external governance variables. We examine how the mandatory IFRS adoption affects audit pricing, and explore how this pricing effect varies with the degree of external corporate governance including audit quality, the number of analysts following, and foreign ownership. We hypothesize that IFRS adoption is likely to increase audit fee (H1) and this fee premium due to IFRS is associated with the degrees of external corporate governance: Big4 / Non-Big4 as a proxy for audit quality (H2), the number of analysts following as a proxy for information environment (H3), and foreign ownership as a proxy for investor sophistication (H4). To test these hypotheses, we use 2,071 firm-year observations for firms listed in the Korean Stock Exchange for the period of 2009-2012. The empirical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we find that, consistent with our expectation, the firms show significant increases in fees paid to their auditors after IFRS adoption. This suggests that new IFRS application tends to cause the related audit task complexity and audit risk, thus leading to audit fee increases. Second, we find that the positive relation between IFRS adoption and audit fee is more pronounced for the firms audited by Big 4 than non-Big 4 auditors. It not only confirms the extant evidence on Big 4 fee premium but also provides evidence on mandatory IFRS adoption increases Big 4 fee premium. It is documented that the fact that the application of IFRS induces various judgemental issues on accounting choice as well as the lack of implementation guidance is likely to generate consistent or comparable financial statements under IFRS. Thus, firms rely more on Big 4 auditors than non-Big 4 auditors since Big 4 auditors are perceived as providing higher audit quality in terms of higher degrees of industrial expertise or systemized global networking. This enables IFRS adopting-firms to better resolve any issues raised in the process of IFRS application, which leads to intensifying Big 4 fee premium due to IFRS adoption. Third, we find that the number of financial analysts following is not related to IFRS fee premiums. Given that financial analysts as information intermediary enhances information environment, it is predictable that IFRS fee premium is negatively associated with the number of analysts following. On the other hand, it is possible that increased analysts intensify their monitoring roles on managerial opportunism in financial reporting prepared under IFRS, thus demanding higher quality of audit services, leading to fee premium in that more financial analysts provide the roles of external monitoring mechanism. Our result, however, does not support any significant role of analyst with regards to IFRS fee premium. Finally, we also find that the audit fee premium related to IFRS adoption is significantly greater for firms with higher foreign ownership. It seems that the IFRS adoption may trigger more foreign investors in domestic capital markets since it enhances credibility and comparability on financial statements prepared in accordance with IFRS. Foreign investors as sophisticated investors likely demand higher quality of audit service in the application of new IFRS, imposing higher potential legal liability on auditors, which leads to higher audit fee premium due to IFRS. Despite the strong empirical results above, when considering inflation rate or as the change factor, we can not find consistent evidence, which would be a limitation of our study. Nonetheless,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literature of audit fees and IFRS effects. First,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study of IFRS by providing evidence that IFRS requires more auditors`` effort, thus resulting in an increase in audit fee. Our results suggest that IFRS adoption demands the higher degree of auditors`` professional judgement enough to resolve IFRS-related audit task complexity and thus increased audit risk, which results in an increase in audit fees. Second,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study of audit fees by providing evidence that IFRS fee premium is more strengthened by Big 4 auditors. More importantly, while prior research provides the mixed results on Big 4 auditors`` fee premium, this study confirms prior evidence of Big4 auditors`` fee premium in terms of IFRS application. Third, this study provides the first evidence that foreign ownership plays a significant role in explaining cross-sectional changes in audit fees associated with IFRS adoption. Given that higher level of foreign ownership is more likely to require increased potential legal liability of auditors associated with IFRS application, they demand higher audit quality, leading to higher audit fees related to IFRS. Overall, our study provides a meaningful implication to a variety of stakeholders including regulators, standard setters, researchers, investors, analysts, auditors, etc.

        • KCI등재

          국제다각화가 재무분석가의 이익예측활동에 미치는 영향

          김명인(Myung In Kim),배성미(Seong Mi Bae),윤금상(Kum Sang Yoon) 한국경영학회 2012 經營學硏究 Vol.41 No.4

          본 연구에서는 기업과 회계정보이용자들 사이에서 정보중개자 역할을 수행하는 재무분석가에 초점을 두고, 한국 기업의 국제다각화 수준이 재무분석가의 이익예측속성인 이익예측 정확성(accuracy) 및 낙관성(optimism), 이익예측치 분산(dispersion)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자 한다. 해외시장의 정치·경제·문화 등의 차이가 국제다각화 기업과 재무분석가들 사이에 정보불균형을 증가시켜 재무분석가들의 이익예측 처리 과정을 더욱 복잡하게 하고, 이익예측활동을 어렵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기업의 국제다각화 수준이 증가할수록 재무분석가들의 이익예측 정확성은 낮아지고, 이익예측 낙관성과 재무분석가들 사이의 의견불일치는 증가한다는 가설을 설정하고 실증분석을 수행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가설을 검증하기 위해 한국의 유가증권 및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기업들 중 2000년부터 2010년까지 재무분석가 이익예측치를 이용할 수 있는 총 2,371개 기업-연도 표본을 대상으로 실증분석하였다. 이익공시일을 기준으로 역산하여 12개월 동안의 재무분석가 이익예측치를 분석에 사용한 경우, 국제다각화 수준이 증가할수록 이익예측 정확성은 유의하게 감소하였으며, 이익예측 낙관성과 이익예측치의 분산은 유의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본 연구의 가설을 지지하고 있다. 이는 한국 기업의 국제다각화가 재무분석가들의 이익예측활동의 복잡성과 어려움을 증가시키는 결정요인이라는 증거를 제시하고 있다. 이익공시일을 기준으로 역산하여 1개월 내의 재무분석가 이익예측치를 사용한 분석에서는 12개월 동안의 이익예측치를 사용하여 나타난 예측품질 감소효과가 유의하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재무분석가들이 이익발표일에 가까워질수록 처음의 낙관적인 이익예측치의 수준을 "walk down"하며 예측오차가 감소한다는 해외연구와 일관되는 결과이다. 본 연구는 한국 기업의 국제다각화가 재무분석가의 이익예측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여 의미있는 결과를 도출하였다는 데 의의가 있으며 다음과 같은 시사점을 제공한다. 첫째, 투자자 등 회계정보이용자들이 국제다각화 기업들의 가치평가를 위한 대용치로 재무분석가의 이익예측치를 이용하고자 할 때, 낙관적으로 편의되었거나 정확성이 결여된 예측치의 영향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의미있는 결과를 제시하고 있다. 둘째, 현행의 ``사업 부문별 정보 등의 공시`` 제도에 추가적으로 지리적 혹은 나라별 공시제도 의무화의 필요성을 제시한다. 이러한 공시제도의 개선은 국제다각화 기업들에 대한 재무분석가들의 이익예측속성을 개선시키고, 투자자들에게는 제공받는 정보의 유용성을 향상시킬 것이며, 또한 연구자들에게는 다양하고 심도 있는 후속 연구를 가능하게 하여, 궁극적으로는 국제다각화 기업의 회계투명성 증대에 기여할것이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effect of international diversification of Korean corporations on analysts` forecasting activities, specifically focusing on earnings forecast accuracy, optimism and dispersion. Prior research indicates that analysts suffer from the complexity and difficulty in forecasting earnings of internationally diversified firms due to differences in political, economic, and cultural environment. It also reports that analysts` forecast for firms with high uncertainty tends to be optimistically biased. Thus, this study tests the hypothesis that analysts` forecast becomes less accurate, and optimism and dispersion among analysts increase with the degree of diversification. The sample for the empirical test includes 2,371 firm-years for firms listed in the Korean Stock Exchange or KOSDAQ for the period of 2000-2010 and the analysts` earnings forecast data provided by FN Data Guide Pro database. When we use the analysts` forecast of annual earnings-per-share (EPS) within the twelve month period up to the earnings announcement (i.e., from the end of March in the current year to the end of March in the following year), the empirical results show that, consistent with the expectation, analysts` forecast accuracy decreases significantly while optimism and dispersion among analysts increase significantly with the degree of diversification. The result represents that international diversification of Korean firms increases the complexity and difficulties of analysts` forecasting activities, suggesting that international diversification should be considered as one of the significant factors determining analysts` forecasting activities. On the other hand, when the data within one month up to the earnings announcement is used, we find that the above mentioned effects decreased significantly. Consistent with Richardson et al. (2004), this evidence suggests that financial analysts "walk down" their earnings forecasts, issuing initial optimistic forecasts, followed by more pessimistic forecasts immediately before the earnings announcement. This allows prediction error to be reduced. This study documents the effect of international diversification of Korean corporations on analysts` forecasting activities. The findings in this study provide several valuable implications to regulators, researchers and investors. First, when investors or users of accounting information use analysts` earnings forecasts as a proxy for the valuation of internationally diversified firms, they should consider the analysts` earnings forecasts may be less accurate and more optimistically biased. Second, Regulators need to mandate "Geographic or Country Business Segment Report" with the current "Business Segment Report" disclosure practice. We expect that this disclosure practices will improve analyst` earnings forecasting attributes for the internationally diversified firms. Also, it will provide useful information for investors when they invest in those firms. The improved disclosure practice will enable researchers to study the effect of international diversification of Korean corporations in more detail, and ultimately will contribute to increase transparency in accounting for such firms.

        • KCI등재

          재무분석가의 이익예측활동이 자발적 공시에 미치는 영향

          한영희(Han, Young Hee),배성미(Bae, Seong Mi),김동하(Kim, Dong Ha) 한국국제회계학회 2013 국제회계연구 Vol.0 No.52

          본 연구는 재무분석가의 이익예측활동이 기업의 자발적 공시 행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자본시장에서의 재무분석가의 역할을 확인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재무분석가수가 기업의 자발적 공시를 유도하는지, 그리고 이들의 관심이 높을수록 경영자들은 보다 솔직한 공시를 하는지 혹은 오히려 허위공시를 하는 경향이 있는지를 살펴본다. 또한 재무분석가 수가 경영자의 이익예측정보의 속성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한다. 본 연구의 주요 실증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재무분석가 수가 많은 기업들이 경영자이익예측정보를 더 많이 공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재무분석가 수가 많은 기업들이 시장기대치를 기준으로 사실적으로 공시하는 경향이 있었다. 셋째, 재무분석가 수가 많을수록 경영자예측 영업이익과 당기 실제 영업이익 간 차이인 이익예측오차가 더 크게 나타났다. 이는 재무분석가들이 외부감시주체로서 기업의 자발적 공시를 유도하고, 재무분석가의 관심이 높은 기업이보다 사실적인 공시를 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재무분석가의 과도한 관심이 경영자들로 하여금 과대 이익예측정보를 공시하도록 유도하는 역기능도 있음을 보여준다. 본 연구의 공헌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재무분석가가 기업의 자발적 공시를 유도하는 외부감시주체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선행연구에서는 재무분석가가 경영자의 이익조정행위를 제한하는 효율적인 외부 모니터링 기능을 담당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나, 본 연구는 한 발 더 나아가 재무분석가의 외부 모니터링 기능이 경영자의 자발적 공시 의사결정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증거를 제시한다. 둘째, 재무분석가의 높은 관심이 보다 솔직한 자발적 공시를 유도하고 있음을 검증하였다. 이는 재무분석가 수가 경영자의 솔직하지 못한 자발적 공시 행위를 보다 빠르게 확인하고 이에 대한 신속한 제재를 가할 수 있는 중요한 외부 기업지배구조 메커니즘으로 해석할 수 있다. 셋째, 재무분석가의 관심은 자발적 공시에 대한 외부 모니터링 기능과 더불어 시장 압력 역할도 동시에 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effect of number of financial analysts following on managers’ voluntary disclosure behavior. We also attempt to study role of analysts following in Korean Stock Market. In particular, this paper examines that whether more analysts following lead to management’s earnings forecast disclosure, and that how the analysts following affects true disclosure versus false disclosure, the errors in management’s earnings forecasts. The empirical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consistent with expectation, as the number of analysts following increases, the firms have more incentives to disclosure management’s earnings forecasts. Second, the firms followed by more financial analysts tend to be more true disclosure. Finally, the difference between management’s earnings forecasts and reported actual earnings by firms (i.e., the error of earnings forecast) increases significantly with the number of analysts following.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literature on analysts following in three ways. First, we document that financial analysts following do play a role as an effective external monitors to induce managers’ voluntary disclosure. Second, we find that there exist significant positive association between the number of analysts following and managers’ true disclosure behavior. However, this study also provides evidence that, analysts following play the role of excessive market pressure on managers to disclosure optimistic earnings forecasts.

        • KCI우수등재

          K-IFRS 도입이 영업권 손상차손 인식에 미치는 영향

          정대현(제1저자) ( Dae Hyun Jeong ),배성미(교신저자) ( Seong Mi Bae ),김종대(공동저자) ( Jong Dae Kim ) 한국회계학회 2015 會計學硏究 Vol.40 No.3

          본 연구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도입이 영업권 손상차손 인식을 이용한 경영자의 재량적 재무보고 유인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다. K-IFRS는 기업의 경제적 실질을 보다 잘 반영하여 재무보고의 질을 향상시키는 반면, 경영자들에게 회계처리에 대한 보다 많은 재량권을 허용하여 재무 보고 시 기회주의적 행동의 가능성도 높일 수 있다. 이러한 경영자의 재량적 재무보고 유인은 K-IFRS 도입 이후 상각을 중지하는 대신 매년 손상검사를 수행하여 회수가능액이 장부금액에 미치지 못할 경우 그 미달금액을 ``영업권손상차손``으로 인식하도록 요구된 영업권 회계처리에서도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본 연구에서는 K-IFRS 도입 전.후에 영업권 손상차손 인식에 있어서 경영자들의 재량적 재무보고 유인인 이익유연화(income smoothing)와 "big-bath"의 행태에 변화가 있는지를 분석하였다. 이와 함께 K-IFRS의 도입 이후 새로운 회계처리기준에 의한 영업권 손상차손 인식의 결과가 기업의 경제적 속성을 더 잘 반영하고 있는지를 추가로 분석하였다. 이를 위해 2009년~2012년 동안 감사보고서의 주석사항을 통해 영업권 상각비 및 손상차손을 보고한 851개 기업-연도 표본을 대상으로 회귀분석을 수행하였다. 본 연구의 실증분석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K-IFRS 도입과 무관하게 영업권 손상차손은 "big-bath" 유인과는 유의한 음(-)의 상관관계를, 이익유연화 유인과는 유의 한 양(+)의 상관관계를 나타내고 있다. 즉, 선행연구에서와 마찬가지로 전반적으로 경영자 들이 이익조정을 위해 영업권손상차손 인식을 이용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둘째, 영업권손상차손 인식에 있어서 "big-bat " 유인과 이익유연화 유인 모두 K-IFRS 도입 이후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영업권 손상차손 인식과 관련하여 K-IFRS 도입이 회계 정보의 질을 향상시키지 않았으며 오히려 K-IFRS 이후 경영자의 재량적 이익조정이 증가 하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셋째, K-IFRS 도입 전과 비교해 K-IFRS 도입 이후에 영업권 손상차손이 기업의 경제적 실질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즉, K-IFRS 도입 이후 영업권 손상차손 인식과 경제변수 간 상관관계가 오히려 낮아져 영업권 관련 회계처리가 경제적 실질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방향으로 변화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영업권 손상차손이 K-IFRS 도입 이후에도 여전히 경영자의 기회주의적 재무보고 수단이 되고 있으며, 기업의 경제적 실질 변화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오히려 K-IFRS 하에서 경영자의 재량적 이익조정이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나, 기업의 경제적 실질을 잘 반영할 수 있도록 경영자에게 보다 넓게 허용된 회계처리 재량권 이 영업권 손상차손 인식에 있어서는 기회주의적으로 활용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This study investigates managers``reporting discretion in determining goodwill impairment losses before and after the adoption of K-IFRS. K-IFRS are viewed as high quality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 that better reflect the firm``s underlying economics, while the inherent flexibility in principles-based standards may result in the greater opportunistic financial reporting behavior by managers. This managerial reporting discretion under K-IFRS may also apply to the goodwill accounting, since K-IFRS requires impairment tests annually or more frequently to recognize impairment loss if events or changes in circumstances indicate that the recoverable cost of goodwill is lower than its carrying value, instead of annual amortization of goodwill. This study examines if there are changes in manager`` opportunistic earnings management, such as income smoothing and big-bath in the recognition of goodwill impairment between pre- and post-adoption of K-IFRS. It also analyzes whether or not the new accounting standards on the goodwill impairment better reflect the firm``s economic fundamentals. Under the new accounting standards, firms no longer amortize goodwill, but instead, assess recoverable costs to determine impairment losses, the difference between recoverable costs and carrying amount of goodwill. In addition to the possible discretionary accounting treatment, overall tendency of managers to avoid time consuming and expensive process of assessing recoverable costs of goodwill more than once a year may distort the relationship between economic fundamentals and carrying values of goodwill. A final sample of 851 firm-years was collected from audit reports that reported amortization or impairment loss for goodwill in the footnotes. The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managers utilize goodwill impairment loss recognition for the purpose of income smoothing and big-bath regardless of the adoption of K-IFRS. That is, managers manipulate reported earnings by recognizing high impairment losses when expected pre-impairment earnings are abnormally high or low, before and after the adoption of K-IFRS. Second, both big-bath and income smoothing increased in the post-adoption period compared to the pre-adoption period. That is, contrary to the standard-setting body and regulators``expectation, the adoption of K-IFRS has escalated income smoothing and big-bath, and failed to reduce discretionary earnings manipulation. Third, the results remain the same when samples from 2010 and 2011 were eliminated to rule out the possible effect of transition period. We found increased income smoothing in recognition of goodwill impairment losses without the sample from transition period. Finally, goodwill accounting under K-IFRS results in poorer representation of economic fundamentals than the K-GAAP. The lower correlation between the impairment losses and economic variables indicates that K-IFRS provides information users with less relevant accounting information regarding the value of intangible assets. According to the empirical results of the study, the recognition of goodwill impairment still works as tools of opportunistic earnings management and fails to reflect the changes in economic substances of firms, implying that the greater discretion under the K-IFRS granted to the manages to enhance the value-relevance of accounting information was only utilized for opportunistic purposes. The contribution of the study is that it investigates the impact of the adoption of K-IFRS on the quality of financial reporting as to the goodwill accounting, and provides empirical evidence contradictory to the expected positive effects. Thus, continuous improvement of accounting standards and systematic monitoring by standard-setting and regulatory bodies are required to enhance the reporting quality of goodwill accounting. In other words, accounting standards and regulations need to be revised so that goodwill assessment will convey the information about change in the future economic benefits in reliable and relevant manner.The results, however, should not be interpreted as evidence of overall deterioration of earnings quality as a result of adoption of K-IFRS. Another limitation of this study is that operation incomes from pre- and post-adoption were used in the analysis as if they have same meaning, where they actually are do not. Since those two concepts of operating income are derived from different accounting standards, this study may have data inconsistency problem. Thus, we suggest in the future research that various proxies for information quality be explored to find out the effect of the K-IFRS adoption on the overall quality of financial information.

        • KCI등재

          성공적 CSR 전략으로서 CSV에 대한 평가

          김종대(Jong Dae Kim),안형태(Hyoung-Tae An),명재규(Jae Kyu Myung),배성미(Seong Mi Bae) 한국경영학회 경영사례연구원 2016 Korea Business Review Vol.20 No.1

          This study aims at assessing CSV as asserted by Porter and Kramer(2011) as a strategic tool of CSR, and provides discussions on and strategic implementation approach for ‘shared value’ to the academia and industries. It analyzes the concepts and cases presented by Porter and Kramer(2011) and compares them with the other CSR core constructs such as stakeholder theory, blended value, sustainable value, triple bottom line and bottom of the pyramid. It also reviews CSV approaches by Korean and Western countries. The findings indicate that CSV shares the theoretical roots with the other core constructs in that all the theories and concepts point to the importance of strategic approach to creating shared value. To summarize the conclusions; 1) ‘Shared value’ concepts have been used in diverse disciplines as well as in business administration, not created by Porter and Kramer. 2) Their argument that conventional CSR approaches non-strategically to the social responsibility issues stems from their struggle to make their CSV appear new and creative construct. 3) CSV, however, is nothing but a type of strategic CSR and has roots in many other core concepts in the realm of CSR, especially a strategic CSR. 4) Nevertheless, Porter and Kramer have made a big contribution to the CSR literature and CSR practices by accelerating debate on strategic CSR, shared value, and other key concepts, tools and cases, and by clearly articulating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al issues and strategic goals of corporations with the strategic framework. 5) Many Korean corporations’ attachment to CSV is due to the overall failure of their quest for strategic success in CSR, after investing sizable amount of money in mostly philanthropic activities or social sponsorship, let alone, shared value creation. Few Korean corporations have reportedly garnered significant strategic benefits from CSR such as cost reduction and risk minimization, aquisition of competitive advantages, reputation and legitimacy, and synergistic win-win benefits. 6) To disappointment of many CSR staffs and managers in Korea, CSV does not guarantee a successful solution to the issues that CSR has failed to address. This study shows that CSV is a type of strategic CSR, especially inspired by the case of Nestle, nothing more, nothing less. Shared value approaches and concepts have been adopted broadly in the practice and CSR literature. What it takes for a success of CSV is no different than what it takes for a success of strategic CSR. What is important is how we implement the strategic CSR, not what we name it. It’s time to stop naming game. What’s worse, overemphasis on financial success aspect of CSV in communicating with stakeholders may threaten the corporations’ integrity towards social betterment. This study also provides some guides for implementation of CSV in practice. 본 논문은 CSV가 CSR 영역에서 차지하는 의미를 평가하고 학계와 실무계에 올바른 CSR 및 CSV 논의와 전략적 활용 방향을 제시한다. 이를 위해 Porter and Kramer(2011)의 “Creating Shared Value” 논문의 내용을 분석하고 CSR 분야의 핵심 개념인 이해관계자이론, 혼합가치, 지속가능가치, TBL, BOP 등과 비교함으로써 CSV가 CSR 분야에서 논의되어 온 전략적 CSR과 본질적으로 동일한 것임을 보여 준다. 또한 한국과 선진국 기업의 CSV에 대한 접근방법을 비교하고자 한다. 본 연구의 결론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공유가치는 다양한 학문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경영학 분야에서도 서로 다른 의미로 사용되고 있는 일반적인 용어이며, Porter and Kramer가 만들어낸 용어와 개념이 아니다. 둘째,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 간의 관계에 있어서 전통적인 CSR이 비전략적인 접근이라는 Porter and Kramer의 주장은 자신들의 CSV를 애써 새로운 개념으로 포장하고자 하는 성급함에서 비롯된 오류이다. 셋째, CSV는 본질적으로 전략적 CSR의 한 유형이며, CSR 또는 지속가능경영 분야에서 논의되었던 이전의 많은 개념과 이론에 그 기초를 두고 있다. 따라서 “CSR 시대는 가고 CSV 시대가 도래하였다”는 등의 표현은 잘못된 표현이다. 넷째, 그럼에도 불구하고 Porter and Kramer는 전략적 CSR, 공유가치, 기존의 다른 CSR 관련 이론 및 개념과의 관계 등에 관한 논의를 가속화하였으며, 경영전략의 개념적 틀과 수단을 CSR 논의에 적용하여 설명함으로써 CSR 분야의 이론적, 실무적 발전에 기여한 바가 크다. 다섯째, 한국 기업이 지나칠 정도로 CSV에 매료되어 있는 것은 지금까지 전략적 CSR 활동을 성공적으로 해 오지 못했기 때문이다. 즉, 소위 사회공헌활동에 많은 금액을 투입하고서도 공유가치의 창출은 고사하고 CSR 전략을 통한 성공사례의 기본적 기대효과인 원가절감과 위험감소, 경쟁적 비교우위 획득, 평판과 합법성 확보, 상승작용을 통한 윈-윈(win-win) 성과를 가져온 대표적인 사례를 만들어 내지 못한 데서 오는 실망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여섯째, 기존의 CSR 전략의 실패를 CSV가 해결해 주지는 않는다. CSV는 전략적 CSR의 한 유형이며 기존의 전략적 CSR에 실패한 기업이 CSV에는 성공하리란 보장이 없다. 그리고 이미 공유가치의 개념은 많은 CSR 문헌에서 사용되어 왔으며 많은 기업이 실무에서 추구해 왔다. CSR 전략의 성공은 기업의 경영전략의 성공이지 전략적 접근 방법의 명칭이나 포장과는 관계가 없다. 오히려 외부 커뮤니케이션에 있어서 CSV를 지나치게 강조하는 것은 진정성을 가지고 사회적 가치에 기여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이용한 전략적, 경제적 이익추구에 더 중점을 둔다는 비판을 받을 위험도 있다. 마지막으로 본 논문은 한국의 기업들이 CSV 전략을 추구할 때 고려해야 할 사항을 제시하고 있다.

        • KCI등재

          사례논문 : 하이트진로홀딩스의 산업재산권 평가 및 매각 사례

          최현수 ( Hyun Soo Choi ),김종대 ( Jong Dae Kim ),배성미 ( Seong Mi Bae ) 한국회계학회 2014 회계저널 Vol.23 No.1

          본 사례는 하이트진로홀딩스의 산업재산권(무형자산) 재평가 및 매각과 관련한 회계적 사건 및 거래, 절차 등을 개괄하고 그와 관련한 회계적 이슈를 분석하여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2005년 8월 하이트맥주를 포함한 6곳의 재무적투자자(FI)로 구성된 하이트맥주 컨소시엄은 회사정리계획에 따라 매각을 추진하고 있던 진로를 인수하였다. 이후 2008년 7월 하이트맥주는 존속법인인 하이트진로홀딩스와 신설법인인 하이트맥주로 인적분할하여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였으며, 2011년 9월 진로가 하이트맥주를 흡수 합병하여 하이트진로로 상호를 변경하였다. 하이트진로홀딩스는 2009년 6월 진로 인수 당시 컨소시엄에 참여한 일부 재무적투자자의 풋옵션 행사로 취득한 진로 주식 6.35%를 리얼디더블유에 재매각하며 연 5.45%의 수익률을 보장하는 1년 만기의 풋옵션 계약을 체결하였다. 그러나 2010년 7월 상환 자금의 유동성 부족에 따라 최소보장수익률을 연 6.48%로 올려주는 조건하에 풋옵션 만기를 3년 연장하는 대신 2년 후에 하이트진로홀딩스가 행사할 수 있는 콜옵션을 보장받았다. 2012년 4월 리얼디더블유가 보유하고 있는 하이트진로의 지분 6.35%의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기간이 도래하자, 하이트진로홀딩스는 콜옵션을 행사하기 위한 자금을 확보하기 시작하였다. 자금조달을 위해 하이트진로홀딩스가 선택한 방법 중 하나는 보유하고 있던 상표권 등 산업재산권의 일부를 재평가하여 자회사인 하이트진로에 매각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산업재산권의 가치를 평가하는 데에는 이익기준 평가접근법(Income Approach) 중 브랜드, 기술 그리고 특허의 평가에 적용 가능한 로열티 회피가능법(Relief-from-royalty method)이 주요 평가방법으로 사용되었으며, 보조적인 평가방법으로는 다기간 초과이익법(Multi-period excess earnings method)이 사용되었다. 평가기간은 산업재산권의 내용연수를 고려하여 40년으로 결정되었으며, 로열티 회피가능법을 적용하기 위해 로열티 산정대상 매출액 및 로열티율, 산업재산권의 유지비용 등이 고려되었다. 또한, 다기간 초과이익 법에서는 초과이익 산정대상 매출액 및 매출원가, 판매관리비, 유형자산과 운전자본 등의 자산 기여분이 사용되었다. 이외에도 추정된 미래가치를 현재가치로 할인하기 위해 할인율(가중평균자본비용)이 고려되었다. 사례기업은 이러한 평가방법을 적용하여 장부금액이 8억원에 불과하였던 무형자산을 재평가하여 매각함으로써 부채의 증가 없이 약 1,787억원의 자금을 현금으로 확보하였으며, 이를 재무제표 상 장기차입금으로 기록되어 있던 리얼디더블유의 풋옵션 해소에 사용함으로써 재무구조의 개선을 꾀하였다. 이러한 거래는 사업결합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이전에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일이다. 향후 기업 간에, 특히 지주회사와 자회사 간에 산업재산권의 평가와 매각이 하나의 전형적인 거래로 자리를 잡게 될지는 두고 봐야 할 일이지만, 새로운 금융수단으로 이를 추진하여 성공적으로 활용한 첫 번째 예라는 점에서 가치가 큰 사례라 할 수 있다. This case aims to analyze and present accounting issues related to valuation and sales of Hite-Jinro Holdings. In August 2005 Hite Beer Consortium of six financial investors including Hite Beer, acquired Jinro which was under reorganization process by bankruptcy court order. In July 2008, Hite Beer transformed itself into a holding company by splitting off the company into Hite-Jinro Holdings and Hite Beer. In September 2011 Jinro acquired Hite Beer and changed its name to Hite-Jinro. Hite-Jinro Holdngs acquired 6.35% of Jinro shares in June 2009 from other Consortium members that exercised put options, and sold the shares to RealDW with one year put option of 5.45% profit. In July 2010, however, Hite-Jinro Holdings experienced liquidity shortage and extended the put option for three more years at 6.48% with two year call option. In April 2012 Jinro began to gather liquidity to exercise call option on RealDW`s ownership of 6.35% Jinro shares. Hite-Jinro Holdings tried to finance the call option by re-valuing industrial properties such as trademarks and selling those to its subsidiary, Hite-Jinro. Relief-from-royalty method of Income Approach was used for the revaluation, which is often for brand, technology and patent valuation, and Multi-period excess earnings method was used as supplementary. The valuation period of 40 years was applied, considering the useful life of industrial properties, and royalty ratio and maintenance costs of industrial properties were considered to apply Relief-from-royalty method. For Multi-period excess earnings method, sales and cost of goods, sales and general administration costs, asset and capital contribution were used. Weighted average cost of capital was used to calculate present value of the industrial properties. Hite-Jinro Holdings used these methods to revalue intangible asset of KRW0.8B to secure KRW178.7B of cash without debt, and resolved put option of RealDW which was recognized as long term debt on the balance sheet, improving financial structure. Other than mergers and acquisitions, such a transaction is rare in operating businesses. The valuation and sales of industrial properties is yet to be a conventional transaction between a holdings company and its subsidiary, but this case is valuable that the transaction was successful as a new method of financing.

        • KCI등재

          자산재평가 공시에 대한 주가 반응에 영향을 미치는 기업특성 요인 분석

          김종대(Kim, Jong Dae),안형태(An, Hyoung Tae),배성미(Bae, Seong Mi) 한국국제회계학회 2013 국제회계연구 Vol.0 No.48

          국제회계기준의 전면 도입을 앞두고, 한국회계기준원은 국제적 정합성을 향상시키고, 유형자산의 가치상승을 재무제표에 적절히 반영할 수 있도록 국제회계기준 제16호 ‘유형자산’에서 제시하고 있는 재평가모형을 도입하는 내용으로 회계기준을 개정하였다. 이에 따른 기업들의 재평가모형의 채택은 신뢰성을 중시한 보수주의 회계처리 관습에 큰 변화를 가져와 향후 회계정보의 신뢰성과 목적적합성, 가치관련성 등의 연구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본 연구의 목적은 자산재평가 결과로 증가하는 장부상 순자산가치에 대한 주식시장의 차별적 반응을 결정하는 기업의 특성변수를 밝히는 것이다. 본 연구는 자산재평가 결과 공시에 대한 주가반응을 고찰하고, 자산재평가로 인한 순자산증가율의 차이에 따른 주가반응의 차이, 또한 동일한 순자산(포괄이익누계액)의 증가에 대한 차별적 주가반응, 즉 포괄이익반응계수(CIRC)를 결정하는 기업특성요인에 대하여 실증적 자료를 이용하여 검증하였다. 자산재평가 결과 공시가 의무화된 2009년 4월부터 2011년 12월 기간 동안 한국거래소에 ‘자산재평가 결과’를 공시한 총 365개 기업 중 최종 290개 기업 표본을 대상으로 분석을 실시하였다. 실증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자산재평가 결과 공시가 주가반응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자산재평가로 인한 순자산의 증가가 큰 기업일수록 주가반응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성장성이 높고 이익의 변동성이 큰 기업일수록 포괄이익반응계수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재무분석가 수가 많고 시장베타가 큰 기업일수록 포괄이익반응계수가 더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부채비율의 차이에 따른 포괄이익반응계수의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자산재평가에 대한 주가반응을 고찰하고 그 주가반응을 결정할 기업특성요인을 분석하는 최초의 연구로서, 현금흐름의 변화를 가져오지 않는 순자산의 증가에 대한 주가반응과 차별적 반응에 대한 원인을 분석하여 경영자의 자산재평가 동기, 자산재평가에 대한 투자자의 대응, 자산재평가제도에 대한 회계기준제정기구와 감독기관 등에 중요한 경제적 및 정책적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The Korea Accounting Standard Board revised the Korean Accounting Standard on the revaluation of property, plant and equipments to allow revaluation of tangible assets in an effort to improve international compatibility. The revision was expected to enhance the relevance of accounting information by reflecting fair value of tangible assets. Permission of the use of revaluation model in assessing the value of property, plant and equipments introduced an unprecedented change in reliability-driven conventional accounting practices, and it is anticipated that future studies on reliability and value-relevance of accounting information. Asset revaluation increases(or decreases) the book value of intangible assets, but the gain(or loss) on revaluation does not comprise reported net income. Instead, it is reported as comprehensive income in the comprehensive income statement. The objectives of this study are three-fold: 1) We examine the stock price reaction to the disclosure of revaluation results. 2) We investigate if the stock price reaction is positive on and around the date of disclosure. 3) We identify the firm-specific characteristics that determine CIRC(Comprehensive Income Response Coefficients) for revaluation. We hypothesize, in line with the ERC(earnings response coefficients) literature, that the stock price response to the disclosure of revaluation amount differs with firms. The differential stock price response is referred to as CIRC(comprehensive income response coefficients). Out of 365 firms that disclosed revaluation results during the period April 2009 to December 2011, 290 firms were used in the analysis. The empirical results indicate that: 1) disclosure of asset revaluation resulted in the positive abnormal returns, 2) the greater the revaluation gains, the greater the abnormal returns, and 3) growth and earnings variability have direct relationship, and market beta and the availability of financial analysts" earnings forecasts have negative association with the price reaction to the gain on revaluation, and financial leverage shows no effects on the stock price response to the gain of revaluation.

        • KCI등재

          Digoxin의 약동학 자문 결과 분석

          양성희,배성미,김순주,황보신이 한국병원약사회 2002 病院藥師會誌 Vol.19 No.3

          Digoxin is a cardiac glycoside used for treatment of congestive heart failure(CHF) or atrial fibrillation. Because of the narrow therapeutic index and large interpatient pharmacokinetic variability, it is necessary to monitor the serum drug level. We collected routine clinical pharmacokinetic(PK) data from patients receiving digoxin therapy and analysed the patient's characteristics and digoxin PK parameters. Also we evaluated the acceptability rate of the recommendation and the causes of the sub or upper-therapeutic level. Of all the 408 patients, the old over 60 years was 282 patients(69%). The mean half life was 81.8±31.2hours and 48.1% was ranged from 50 to 79hours. For volume of distribution(Vd), the mean was 6.7±2.0L/㎏and 64.5% was ranged from 5.0 to 7.9L/㎏. One way ANOVA test showed that the variable with the greatest predictive value for digoxin PK parameters was creatinine clearance. The most reason for requests from physician was to confirm the appropriate dose(86.9%) and the total acceptability rate was 72.6%. Sub-therapeutic level was caused by low dose(37.4%), non-steady state concentration(24.9%) and noncompliance(11.5%). Upper-therapeutic level was caused by high dose(73.4%)and wrong sampling time(12.9%). We concluded that the clearance of digoxin was mainly influenced by creatinine clearance. But in the recommendation for the older patients, aging-related changes in renal function, body mass and possible interactions must be considered. Pharmacy based clinical pharmacokinetic consultation service can provide benifits by recommending appropriate dose and sampling time. For the more, patients instruction can improve therapeutic effect of digoxin.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