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자동 음성 분할을 위한 음향 모델링 및 에너지 기반 후처리

        박혜영,김형순,Park Hyeyoung,Kim Hyungsoon 대한음성학회 2002 말소리 Vol.43 No.-

        Speech segmentation at phoneme level is important for corpus-based text-to-speech synthesis. In this paper, we examine acoustic modeling methods to improve the performance of automatic speech segmentation system based on Hidden Markov Model (HMM). We compare monophone and triphone models, and evaluate several model training approaches. In addition, we employ an energy-based postprocessing scheme to make correction of frequent boundary location errors between silence and speech sounds. Experimental results show that our system provides 71.3% and 84.2% correct boundary locations given tolerance of 10 ms and 20 ms, respectively.

      • KCI등재
      • KCI등재

        병원종사자의 직무스트레스가 조직몰입과 고객지향영역초월행동에 미치는 구조적 영향관계 분석

        박혜영 한국디지털정책학회 2013 디지털융복합연구 Vol.11 No.11

        본 연구는 병원종사자를 대상으로 직무스트레스, 조직몰입, 고객지향영역초월행동에 미치는 구조적 관계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서울 및 경기에 근무하는 병원종사자를 대상으로 2013년 4월1일부터 4월30일까지 배포하여 최종 적으로 147부의 설문을 SPSS 18.0와 AMOS 18.0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실증 분석하는데 사용하였다. 분석결과, 가설 1의 병원종사자들의 직무스트레스가 조직몰입에 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설 2의 병원종사자들의 조직몰입은 고객지향영역초월행동에 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설 3의 병원종사자들의 직무스트레 스가 고객지향영역초월행동에 부(-)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병원종사자들의 조직몰입은 직무스트 레스와 고객지향영역초월행동 간의 관계에서 부분적 매개역할을 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병원이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서비스품질을 향상시켜야 한다. 따라서 가장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병원종사자들의 스트레스를 줄이는 방 안을 마련함으로써 조직몰입을 증가시킬 수 있으며 고객과의 접점에 있는 종사자들의 고객지향초월영역행동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

      • KCI등재

        전라좌도농악의 예맥으로서 죽동농악 예인들의 사사(師事)관계와 걸립활동

        박혜영 실천민속학회 2016 실천민속학연구 Vol.27 No.-

        Jukdong Nongak (traditional Korean music performed by farmers) can be said to be on the bound between village Nongak and entertainment Nongak in that it organized Nongak band, tried Pojang Geollip (paid performance) in and out of village to find new ways of its survival. Jukdong Nongak of Goksung-gun enjoyed its heyday thanks to Tae-sik Shin's active support when it invited artists in and out of village and Chang-soo Gie of the neighboring village and Sangshoi (the leader of Nongak band and performer of gong) Soon-dong Kang of Jukdong village led the band. Jukdong Nongak which flourished from 1957 through the middle of 1960s by establishing Boy's Nongak band and moved around the region with paid performance faced a crossroad to become a professional entertainment group. It is characterized by the combination of adults’ Goggal Sogo (small drum) and boy’s Chaesang Sogo when the Nongak was performed in a village. This Boy’s Nongak band naturally disbanded with the passage of time as the boy members grew up, moved to other regions and joined the military. Pojang Geollip led by Sangshoi (leader of Nongak band and performer of gong) Chang-soo Gie is valuable in that a Nongak band of village unit secured its activity range in Jwado (western part of Jeolla-province) Nongak scenes by collaborating with a famous Sangshoi and that it provides precious information on the condition in which they pursued artistic value and professionalism. Especially, it is meaningful that the traces of famous Janggu (double-headed drum with a narrow waist in the middle) player Sang-geun Choi and his company can be found to be linked with Jukdong Nongak and traces of Pojang Geollip composed of villagers can also be found. Although these Geollip activities were not commercially successful, it expanded entertainment nature of the village Nongak and played the role of a catalyst in discovering and raising young talents. All the Sangshois of the time who succeeded to Pan-yi Jeon school entered the world of Nongak through the role of ‘Nonggu’, who played gong after the process of following Sangshois and experiencing the flow, beat and tune of gut. They were the talents recognized and raised by the traditional communities from early age. It is possible to guess how the tradition of the entertainment of Jwado (western Jeolla) Nongak has been succeeded through the teacher-student relationship of the Jukdong Nongak artists. It is confirmed that Hwa-chun Lee’s gong rhythms, Chang-soo Gie’s Pangut and Sang-geun Choi’s Budeulsangmo Janggu play were passed down to later generation of artists. It should be noted that these succession and Geollip activities were not performed by a specific individual’s ability or activities but were possible thanks to tradition of village Nongak, villagers’ love for Nongak, villagers’ active support and efforts to raise succeeding talents by willingly paying for required expenses and network among the villages. Even after the famous masters of previous generations passed away, successors of Jukdong Nongak constantly pass down village Nongak and make efforts to turn the villagers into the principal agents of Nongak tradition. Activities of Jukdong Nongak artists demonstrate the will and efforts of the successive communities which have sought for ways to vitalize Nongak while laying the ground for passing down Nongak tradition as well as the skills of Nongak. Their values and meaning are even more striking since they cultivated a tradition of Nongak culture for village communities while pursing the artistic value of Nongak without losing its identity. 농악단을 꾸려 마을 안팎으로 포장걸립을 시도하고 새로운 활로를 모색했다는 점에서 죽동농악은 마을농악과 연예농악의 경계선상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마을 안팎의 예인들을 초빙하고, 이웃마을의 기창수와 죽동마을의 강순동 상쇠가 이 농악단을 이끌었던 시절, 곡성죽동농악은 신태식의 적극적인 후원에 힘입어 전성기를 맞이했다. 1957년부터 1960년대 중반까지 소년농악단을 신설하면서 포장걸립을 돌며 꽃피우기 시작한 죽동농악은 연예화의 기로에 섰다. 마을에서 농악판이 벌어지면 어른들의 고깔소고와 소년들의 채상소고가 병행되었다는 점에서 특색이 있다. 이 소년농악단은 이들이 장성하여 외지로 출타하거나 군대를 가면서 자연스레 해산되었다. 곡성 기창수상쇠를 중심으로한 포장걸립은 좌도농악판에서 마을 단위 농악단이 인근의 이름난 상쇠와 연대하여 나름의 활동반경을 확보하고 예술성과 전문성을 지향했던 정황을 알게 해준다는 점에서 소중하다. 특히 좌도농악에서 이름난 장구잽이였던 최상근과 그 일행들의 행적이 죽동농악과 연관되고, 마을주민들로 구성된 포장걸립패의 자취를 찾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 깊다. 이 걸립활동은 흥행에 성공하지는 못했지만, 대신 마을농악의 예능적 성격을 확장시켰고, 후학들의 재능을 발굴하고 양성하는 촉매 구실을 했다. 전판이계를 잇는 당대의 상쇠들은 모두 ‘농구’라는 역할을 거쳐 농악계에 입문했다. 상쇠의 뒤를 따라다니면서 판굿의 흐름과 장단, 호흡을 몸으로 체득하는 과정을 거쳐 쇠를 잡은 이들은 어린시절부터 재능을 인정받고 전승공동체의 보살핌을 받으며 육성된 인재이다. 죽동농악 예인들의 사사관계를 통해서 전라좌도농악의 예능의 맥이 어떻게 계승되고 있는지 가늠할 수 있다. 이화춘의 쇳가락과 기창수의 판굿, 정오동의 채상소고, 최상근의 부들상모 장구놀이 등이 전수되었던 점이 확인된다. 이런 전수와 걸립 활동들이 단지 이름난 특정 개인의 능력이나 활약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니라, 마을농악의 전통과 주민들의 농악에 대한 애정, 후학 양성에 힘쓰면서 기꺼이 자비를 털었던 주민들의 적극적인 후원과 노력, 그리고 이웃 간의 연계망 속에서 이루어진다는 점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 죽동농악의 계승자들은 선대의 명인들이 타계한 이후에도, 꾸준히 마을농악을 전승하고, 주민들이 농악전승의 주체로 자리매김하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농악의 기예 뿐아니라, 농악 전승의 기반과 토대를 마련하면서 나름의 활로를 모색하던 전승공동체의 노력과 의지를 죽동농악인들의 활약상을 통해 읽어낼 수 있다. 농악 나름의 예술성을 지향하면서도 스스로의 정체성을 잃지 않고 마을공동체의 농악문화로 일구어온 전통이기에 그 가치와 의미가 더욱 빛난다.

      • KCI등재

        정서 유도 음악에 대한 시각장애인과 정안인의 음악 정서 반응 차이

        박혜영,정현주 한국시각장애교육&재활학회 2015 시각장애연구 Vol.31 No.3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difference of emotional responses to music between adults with and without visual impairment. The factors of examination were the congruence of intended emotion of the music; the perceived emotion of the listener and the intensity of such perceived emotions. These values were compared between two groups. A total of 65 participants (28 visually impaired, 37 typical vision) listened to twelve 15-second excerpts and reported which emotion they felt among four common emotions; happiness, sadness, anger, and fear. They then graded the extent of intensity of the emotion in percentages. Based on previous studies and with reference of reviews of experts, musical stimuli were selected from various films, because of its purpose to induce strong emotional responses. Results showed that both groups similarly identified the intended emotions of music. However,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intensity of emotional responses between the groups (p< .05) showing a lower mean average in the visually impaired group. The intensity of sadness was higher in this group than in the sighted, while that of happiness and anger was similar for both groups. In regards to fear, the visually impaired scored a noticeably lower percentage than the sighted.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we can presume that the lack of visual experience among visually impaired adults may influence the depth and intensity of their emotional responses to music. This suggests that the limited visual input experienced during their developmental period combined with less opportunity to know music as a multisensory stimulation, are factors to be considered. Future studies should continue to investigate the psychological mechanism of emotional responses to music in individuals with visual impairment. 본 연구는 특정 정서를 유도하는 음악에 대한 정서 반응을 정서 규명과 정서 강도로 나누어 시각장애인과 정안인을 비교 분석하였다. 음악으로 유도될 수 있는 기본 정서 유형을 행복, 슬픔, 분노, 두려움으로 분류하고, 65명(시각장애인 28명, 정안인 37명)을 대상으로 자기 보고식(self-reported) 척도를 사용하여 분석한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시각장애인과 정안인은 정서를 규명하는 데에 높은 일치율을 보였으며 집단간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둘째, 제시된 음원에 대한 정서 강도 반응에서 시각장애인과 정안인은 정서 유형에 따라 다른 결과를 보였다. 행복과 분노에서는 두 집단이 유사한 수치를 보였으나, 슬픔의 정서 강도는 시각장애인이 정안인에 비해 유의하게 높은 반면, 두려움의 정서 강도는 시각장애인이 정안인에 비해 유의하게 낮은 것으로 확인되었다(p<.05). 이에 시각 손상으로 발생하는 시각적 경험의 제한이 음악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였다는데 본 연구의 의의가 있다.

      • KCI등재

        선천성 시각장애성인의 인생 각본(life script)에 대한 분석

        박혜영,박순희 한국시각장애교육&재활학회 2016 시각장애연구 Vol.32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investigate the process of completion of life scripts that affects directly in the visually impaired adults' lives. For this, interviews for 20 visually impaired adults living in Seoul and Gyeong-gi area were recruited and as a result, the organic roles of attitude variables for life goal, parenting environment and attitude, ego state and attitude to visual impairment that affected in the 3 periods, formation, modification, and completion of life script, were revealed. Firstly, in the life goal category, it appeared that all 3 types (winner, loser, non-winner) changed their unrealistic goals of childhood to realistic goals in adolescence and it was revealed that the grounds for the change were self conviction (winner), negative awareness of reality (loser), and realistic assessment of one's ability (non-winner). Secondly, in the parenting environment and attitude there were no differences in the 3 types, and thirdly, in the ego state, it appeared as active(winner), negative(loser), positive and compromising(non-winner). Fourthly, for the attitude towards the visual impairment, characteristics were prominent for each life cycle, as during childhood there was generally no awareness or judgement towards disability. During adolescence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among the 3 types, and it appeared this was extended and reinforced during adult period. The winner extended their active and positive acception of disability in adolescence to infinite possibilities in adult period. The loser continued to retain their negative and critical acception in adolescence until adult period, and the non-winner changed their positive and compromising acception in adolescence passively to a form of adaptation to reality in adult period. This research is meaningful in that it analyzes for each life cycle, the main causes that affect the visually impaired adults' completion of life scripts, and presents the roles and relations. 본 연구는 성인기 시각장애인의 삶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치고 있는 인생 각본의 완성 과정을 탐색하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서울 및 경기지역에 거주하는 선천성 성인 시각장애인 20명을 대상으로 심층 면담을 실시하여 인생 각본 형성, 인생 각본 수정, 인생 각본 완성의 3단계에 작용한 인생 목표, 양육 환경 및 태도, 자아상태, 시각장애에 대한 태도를 내용 분석하였다. 첫째, 인생 목표에서는 각본 형성기에 설정한 비현실적 목표를 인생 각본 수정기에 현실적 목표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전환의 근거가 긍정적 자기 확신(승자), 부정적 현실 자각(패자), 자기 능력에 대한 현실적 평가(비승자)로 밝혀졌다. 둘째, 양육 환경 및 태도에서는 3단계에서 모두 긍정적이고 지지적인 것으로 나타나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셋째, 자아상태는 인생 각본 수정기에서 주도적이고 적극적인 태도(승자), 소극적, 부정적 태도(패자), 긍정적, 타협적 태도(비승자)로 분명한 차이를 보였다. 넷째, 시각장애에 대한 태도에서 인생 각본 형성기에는 장애에 대한 인식이 거의 없다가 각본 수정기에서 승자 유형은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장애 수용을 이후 인생 각본 완성기에 미래에 대한 가능성으로 확장하였다. 반면, 패자 유형은 인생 각본 수정기의 부정적이고 비판적인 장애 수용 태도를 인생 각본 완성기에도 지속하였으며, 비승자 유형은 긍정적이지만, 타협적인 인생 각본 수정기의 장애 수용 태도를 인생 각본 완성기에 현실 적응 혹은 안주의 형태로 소극적으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시각장애 성인들의 인생 각본 완성에 영향을 미친 핵심 요인들을 생애 주기별로 심층 분석하여 그 역할과 관련성을 제시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

      • KCI등재

        신자유주의 시대의 젠더구성과 남성성의 변화 — 생태적 대안에 대한 모색

        박혜영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2018 人文論叢 Vol.75 No.1

        This paper examines the constitutional principles of gender in the neoliberal era from an ecological point of view and examines the characteristics of masculinity as a part of it, and aims to examine the humanistic meaning of this new gender composition. First of all, this paper noticed that the human aspect of homo economicus as an important feature of neo-liberalism appeared on the front. Homo economics means a free individual pursuing a single possessive desire regardless of gender. From an ecological point of view, it is a new view of human beings that emerged after the development of capitalism, that is, with the liberal classical economics of the 18th century. The theoretical discussion on the gender composition principle of homo economicus will be introduced with the idea of Ivan Ilyich, Wendy Brown, and Maria Mies. The complementarity is a principle of gender formation in the non-industrial society before capitalism. The role of gender as a constitutional principle of social community, which looked after nature and coexisted, became more vulnerable to the commercialization of capitalism, both men and women, as they were reduced to individual gender roles by the time of neoliberalism. In the era of neo — liberalism, the destruction of nature and the dismantling of social communities are accelerating, and the rise of humanity as homo economicus strengthens the sexual characteristic of the body. As a result, human beings have been transformed into more isolated and individualized human capital, and this type of commercialization not only increases homophobia, gender discrimination and isolation. This paper suggests that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n alternative gender concept based on ecology. 본 논문은 생태주의적 관점에서 신자유주의 시대의 특징적인 젠더의 구성 원리를 살펴보고, 그 일환으로서 변화된 남성성의 특징을 고찰하여 이와 같은 새로운 젠더 구성이 갖는 인문학적인 의미를 성찰하는데 그 목표가 있다. 먼저 신자유주의 시대의 중요한 특징으로 호모 에코노미쿠스로서(homo economicus)의 인간관이 전면에 등장했다는 점에 주목하였다. 여기서 호모 에코노미쿠스는 성별과 무관하게 단일한소유욕을 추구하는 자유로운 개인을 의미하며, 생태주의적 관점에서보자면 자본주의의 발달 이후, 즉 18세기 자유주의 고전경제학과 함께등장한 새로운 인간관이다. 호모 에코노미쿠스의 젠더 구성 원리에 대한 이론적 논의는 이반 일리치, 웬디 브라운, 마리아 미즈 등의 입장에서도 드러나듯이 성별과 무관하게 단일한 욕망을 지닌 인간으로 요약될 수 있다. 이것은 자본주의 이전 비산업사회의 젠더 구성 원리인 상보성과는 대치되는 특징으로 오직 경제에만 매진하는 새로운 인간의등장을 의미한다. 자연을 돌보고 공존을 모색하던 사회공동체의 구성원리로서의 젠더의 역할이 신자유주의 시대에 이르러 보다 개별적인성역할로 축소되고 탈정치화되면서 남녀 공히 자본주의의 상품화에 취약해지게 된다. 나아가 호모 에코노미쿠스의 단일 욕망 중심의 젠더 구성은 남녀관계에도 변화를 초래하여 남성성의 개념도 호모 에코노미쿠스로 재편성된다. 신자유주의 시대에 이르러 자연파괴와 사회공동체해체 등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호모 에코노미쿠스로서의 인간관의 부상은 몸의 성적 특성으로서의 섹스를 강화시키게 만든다. 그 결과 인간은더욱 고립되고 개별화된 인적자본으로 변환되었으며, 이런 식의 상품화로 인해 남녀 간의 혐오나 성차별, 고립도 심화될 뿐 아니라 남성 젠더가 역사적으로 누렸던 호모 폴리티쿠스(homo politicus)의 역할도 축소되기에 본 논문은 이에 대해 대안적 젠더 개념의 정립이 필요하다고제안한다.

      • 1P-225 :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패널용 저유전율 특성의 점착제 개발

        박혜영,조정숙,임형진 한국공업화학회 2019 한국공업화학회 연구논문 초록집 Vol.2019 No.1

        터치스크린 패널의 박막화 추세에 따라 다층구조로 되어 있는 패널 층 내 점착제도 이에 대응하는 저유전율 특성 및 폴더블 특성 등 새로운 기능이 부가된 제품이 필요하다. 적층구조의 디스플레이 패널을 구성하는 각 부품을 하나의 패널로 구성하여 신호를 연결해 주는 역할의 점·접착제인 광학용 투명접착필름(OCA, OPTICAL COLORLESS ADHESIVE)의 본 개발은 폴더블 디스플레이 패널용 신제품으로 차별성이 있다. 특히, 본 개발에서는 기존 유리기반의 디스플레이 패널과는 달리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점착제로 사용되므로 변성 고무(IIR, Isobutylene-isoprene rubber)를 주요 수지로 하고 저유전율을 확보함으로서 박막패널에서의 오류신호에 대응하는 제품으로 기존 아크릴계 점착부재와는 구별된다. 점착성과 수밀성, 내열성 등의 개별 성능을 확보하기 위해 점착부여제, 가교제, 커플링제 등을 혼합하여 상용성을 유지하는 수지를 합성하고 이의 성능을 확인하였다. 각각 투과율 90% 이상, 접착력 1,000gf/in., 저유전율을 2.5이하의 성능을 가진다. <sup>**</sup> 중소기업상용화기술개발 구매조건부신제품개발사업 (S2655092)의 연구비 지원으로 수행되었습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