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地域構造의 總合的 硏究 : 釜山市 周錄地域에서

        朴宗植 釜山工業大學校 1963 論文集 Vol.1 No.-

        地域硏究는 總合的인 立場에서 硏究되어야 한다고 생각된다. 이 槪念을 實踐하기 爲하여 因子分析法을 適用했으며 硏究 對象地域으로 釜山市 변두리의 出張所地域 24個洞을 擇했다. 그리하여 大都市周錄의 地域構造를 나타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 되는 16指標(① 面積 ②總人口 ③時間距離 ④農業生産率 ⑤工業生産率 ⑥商業販賣率 ⑦第一次 生産人口率 ⑧第2次 ⑨第3次 産業人口率 ⑩人口增價 ⑪通勤率 ⑫歲入率 ⑬新聞普及率 ⑭地價 ⑮家屋構造率 16?? 住宅增價)를 選定했다. 硏究方法은 이들의 各統計數値를 對數變換하여 規準化한 後 重因子分析法의 統計手法을 使用하여 計算했다. 그리하여 算出된 數値를 硏究對象地域에 投影했다. 다음에 計算過程에서 求해진 表에 依해서 各因子의 各稱을 決定했다. (本文 第3表 參照) 이 地域의 地域構造는 都市化를 主體로 하여 商工業化 住宅化의 三因子의 組合에 衣해서 構成되어 있음이 밝혀졌다. 各各의 因子를 硏究對象地域에 投影했을 때 都市化와 住宅化는 周緣으로 向하여 마??減的으로 傾斜지고 있지마는 商工業化는 반드시 그렇지 않고 飛地的인 傾向이 많다. 因子를 綜合하면 대??蠻 牛岩 槐渟 廣安 中洞의 地域構造의 高次的인 地區로 區分된다. 東緣部는 相當히 發達된 地區이나 西方部는 아직 未進展地區이다. 中洞地區는 釜山周緣의 地域構造가 아니고 獨立된 地域構造같이 생각된다. 이 硏究方法은 우리 나라에서는 最初의 試圖이고 地域構造의 解析에 새로운 분야를 여는 것으로 생각한다.

      • KCI등재

        칸트의 二元論과 나가르주나의 二諦說 비교 연구

        박종식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2015 동아시아불교문화 Vol.0 No.22

        이 논문의 목적은 칸트의 二元論과 나가르주나의 二諦說을 비교하면서 같은 점과 다른 점을 밝히고자 하는 것이다. 특히 『실천이성비판』과 『도덕형이상학 원론』의 도덕법칙과 자유를 중심으로 현상계와 가상계, 의지의 객관과 의식의 형식의 이원론 및 인간의 이중성 문제를 나가르주나의 空性과 緣起, 八不中道를 중심으로 한 二諦說과 비교함으로써 칸트와 나가르주나의 자유와 내재적 초월의 문제를 탐구하고자 한다. 칸트는 경험의 통일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선험적 자아를 요청한다. 반면 나가르주나는 고정된 실체로서의 자아를 부정한다. 그는 고정된 실체란 그것이 무엇이건 성립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무아론에 근거해서 자성을 지닌 실체로서의 자아 및 대상을 부정하기 때문에, 그는 인식과 행위의 주체로서의 자아 및 대상도 부정한다. 욕망의 주체와 그 대상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밝힘으로써 그는 자아와 대상의 집착으로부터 벗어나 자유로운 존재가 될 수 있다고 한다. 칸트 역시 인간의 본질을 자유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칸트는 자유를 도덕법칙의 존재 근거로 간주한다. 동시에 자신의 양심으로부터 우러나오는 도덕법칙을 입법하고 이에 복종하는 것이 바로 자유라고 주장한다. 이런 측면에서 칸트의 자유와 나가르주나의 자유의 내용은 차이가 있다. 인간은 현상계 속에서 가상계를 실현시킬 수 있는 이중적 성격을 지닌 존재이기 때문에 내재적 초월을 통해 가상계와 현상계가 회통된다. 이것을 나가르주나의 세간과 출세간의 이원성과 비교할 수 있다. 그러나 자아를 부정하는 나가르주나와 자아를 반드시 전제하는 칸트의 차이는 많 부분에서 드러난다. 그러나 칸트와 나가르주나는 자유를 인간의 본성으로 간주하면서, 자신의 본성을 제대로 이해하고 체득하는 것이 바로 자유를 획득할 수 있는 길이라고 본 점에서는 동일한 입장을 지니고 있다. 나가르주나는 특히 언어의 문제를 다루면서 언어적 진리와 언어를 통해서 밝히고자 하는 진리, 즉 世俗諦와 勝義諦를 구분한다. 이것은 진리에 대한 단순한 이해가 아니라, 실천적 체득을 강조한 것이다. 칸트 역시 이러한 모순을 자유와 자의의 문제에서, 자율과 타율의 문제에서 다루고 있다. 인간의 이중성과 자유 및 실천의 문제를 비교함으로써 그 차이를 확인하고자 한다. In this paper I will investigate the comparision between Kant's dualism and Nagarjuna's two types of truths focused on the Kant's freedom and moral law. I want to look into the comparison between duality of human, dualism of phenomenal world and noumenal world in Kant and mundane world and holy world in Nagarjuna. Nagarjuna insists that we have no Ego as subject to desire and we have no object to be desired from the standpoint of non-Ego. In this way we can free from the desire and adherence. We can reach ‘the truth from the ultimate point of view’ by the medium of the truth of worldly convention, language. We have to understand the limits of language in order to overcome the contradiction. If we can accept Wittgenstein's point of veiw of language, we can solve the problem of contradiction in language. If we can grasp the meanings of contradiction in context, we can go beyond the limits of language. In this way, Kant and Nagarjuna can get the freedom.

      • KCI등재

        다중 센서 어레이 신호 검증을 위한 플랫폼 설계

        박종식,이성수,Park, Jong-Sik,Lee, Seong-Soo 한국정보통신학회 2011 한국정보통신학회논문지 Vol.15 No.11

        최근 환경 감시용 센서장치, 유비쿼터스 센서 네트워크, 지능형 로봇의 센서와 같이 다양한 분야에서 센서를 이용한 감지, 검출 시스템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 센서 데이터는 센서의 물리적 상태 변화나 화학적 반응을 통하여 측정하게 된다. 하지만 센서의 노후화나 다양한 측정 환경으로 인하여 데이터 오류가 발생할 문제점이 있다. 따라서 센서 데이터의 신뢰성 확보가 필요하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다양한 센서에 적용 가능한 신뢰성 있는 센서 신호 처리 플랫폼을 제안하고자 한다. 신뢰성 확보를 위하여 다수의 동일 센서를 복수의 어레이 구조로 배치하고 사용하였다. 여러 센서의 측정된 데이터의 시간적 상관관계와 공간적 상관관계를 이용하는 신호처리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센서 데이터를 보정함으로써 센서 데이터의 신뢰성을 향상 시켰다. 또한 다양한 환경에서 센서의 이상 유무 확인 및 데이터를 확인하기 위하여 플랫폼 구성요소 간 통신을 위한 전용 프로토콜을 개발하였다. As sensor technology grows up in fields such as environmental hazards detecting system, ubiquitous sensor network, intelligent robot, the sensing and detecting system for sensor is increasing. The sensor data is measured by change of chemical and physical status. Because of decrepit sensor or various sensing environment, it is problem that sensor data is inaccurate result. So the reliability of sensor data is essential. In this paper, we proposes a reliable sensor signal processing platform for various sensor. To improve reliability, we use same sensors in multiple array structure. As sensor data is corrected by spatial and temporal relation signal processing algorithm for measured sensor data, reliability of sensor data can be improved. The exclusive protocol between platform components is designed in order to verify sensor data and sensor state in various environment.

      • KCI등재
      • KCI등재

        [논문] 칸트와 붓다, 나가르주나(龍樹)의 논리와 세계관 연구

        박종식 부산대학교 인문학연구소 2011 코기토 Vol.- No.69

        In this paper I will compare the Kantian philosophy with Buddha’s, Nagarjuna’s philosophy on the ground of critique in order to draw the similarities and heterogeneities of them. In Critique of Pure Reason, Kant has criticized the philosophy of realistic point of view in those days through the Copernican revolution and has justified the representative(Vorstellung) point of his own philosophy. Because of the limits of human cognition, we can’t understand the external things and internal things as things themselves. According to this view, we never understand the things themselves which exist as such. All the things we can always grasp are the things which are already interpreted through the paradigm(Kategorie). In this point of view, all the objects we can see are not the sustances which have the essences in themselves. In addition, Kant has said that we can’t know the self, freedom, the limit of the world and the absolute being because of the limits of the human ability to recognize. In this respect, Kant has wanted to resolve the important problems of epistemology criticizing the realism at those days through the new paradigm out of the Copernican revolution. Nagarjuna has also criticized the school of the realistic point of the view(說一切 有部) and justified the emptiness(空)and corelation(緣起) proving the theories, that is, ‘All the things are changing’(諸行無常), ‘Anywhere there are no selves’(諸法無我), ‘All the things are empty’(一切皆空). Nagarjuna has especially criticized the 75 unchanged substances they have insisted. In this sense, I think, Kant and Nagarjuna have commen consciousness on ciritique of the realism. But the logic and the point of view they have used in resolving the problems with which they have faced, have the same in one side and the different in other side. In this paper, I will compare Kant’s position with Nagarjuna’s position dealing with the logic, substance and ego in turn. I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reflect the problems of between recognition and transcendence through the comparison of these Kant’s and Nagrjuna’s issues. 이 논문에서 필자는 칸트 철학과 붓다, 나가르주나의 철학을 비판적으로 독해해서 공통점과 차이점을 비교하고자 한다. 칸트의 『순수이성비판』은 당시의 실재론적 경향을 비판하면서 코페르니쿠스적 전회를 통해 새로운 표상론적, 관념론적 사유를 정당화하고 있다. 칸트는 외부 대상과 자아를 있는 그대로 파악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데, 대상을 파악할 때 이미 인간종이 지닌 특정한 패러다임에 의존해서 파악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인간은 있는 그대로 존재하는 물자체에 결코 접근할 수 없게 된다. 모든 존재는 이미 우리가 지닌 패러다임에 의해서 해석된 존재들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인식하는 대상은 실체적, 자성적 존재가 아니라, 우리의 패러다임을 통해 해석된 2차적 존재에 불과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칸트는 자아, 자유, 세계의 한계, 절대적 존재 등에 관해서는 인간 인식 능력의 한계 때문에 결코 밝힐 수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한 논제에 관한 정립이나 반정립은 둘 다 오류에 빠지게 된다. 이런 측면에서 칸트는 당시의 실재론을 비판하면서 새로운 방식으로 종래의 문제를 새롭게 해결, 해소하고자 한다. 나가르주나 역시 당시의 說一切有部의 실재론을 비판하고 諸行無常, 諸法無我, 一切皆空을 주장하면서 空과 緣起를 정당화하고 있다. 특히 고정불변하는 실체로서 75법을 주장하는 설일체유부의 自性論을 『중론』에서 八不中道說에 입각해서 비판하고 있다. 이런 측면에서 칸트와 나가르주나의 문제의식은 당시의 실재론적 경향을 비판하면서 새로운 논리를 통해서 종래의 문제를 새롭게 해결, 해소하고자 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실재론을 비판하면서 제시한 논리와 관점은 공통점과 차이점을 동시에 보이고 있다. 이 논문에서는 칸트의 입장, 나가르주나의 입장, 칸트와 나가르주나를 비교하면서 그들의 논리, 실체, 자아 문제 차례로 살펴보고자 한다. 이러한 비판적 비교 작업을 통해서 인식과 초월의 문제, 인식과 행위의 문제, 반성과 해탈의 문제 등을 반성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초기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호모시스테인 수준과 기억력의 관계

        박종식,송인욱,정성우,강연욱,양영순 대한치매학회 2014 Dementia and Neurocognitive Disorders Vol.13 No.2

        Background: Alzheimer’s disease (AD) is a representative neurodegenerative disorder associated with memory disturbance. Recent research has shown that risk factors for cerebrovascular disorders are also causes of dementia. Of these risk factors, hyperhomocysteinemia is well known to be positively correlated with all types of dementias including AD. But it is not clear if there is a difference in the concentration of homocysteine according to subtypes of memory impairment of AD. We performed this study to explore the relationship between homocysteine and memory. Methods: A total of 54 patients (male: 15 patients) to the dementia clinic at our hospital were recruited for this study. All subjects underwent neuropsychological tests including detailed memory function tests and brain magnetic resonance images. The plasma homocysteine level was measured routinely in all patients. Results: Verbal and visual memories in AD ware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the concentration of plasma homocysteine. The plasma homocysteine level was significantly correlated with delayed recalls of verbal and visual memories and recognition of visual memory. However, there was no relationship between plasma homocysteine and working memory. Conclusions: This study showed that plasma homocysteine level was related to the consolidation and retrieval stage of memory in AD. Therefore, we cautiously assumed that control of plasma homocysteine level could contribute to management for the prevention of cognitive impairment.

      • KCI등재

        칸트의 관점에서 본 왕양명과 불교의 인간관

        박종식 대한철학회 2014 哲學硏究 Vol.131 No.-

        In this paper, I investigate on the human nature in philosophy of Wang Yang-Ming and Buddhism from a Kantian point of view. The core argument of the philosophy of Wang Yang-Ming, Buddhism and Kant is that all human beings have the pure abilities a priori to overcome themselves, to realize their own potentialities. This is called immanent transcendence. At this time human beings can be free. Kant, Wang Yang-Ming and Buddhism claim that all human beings themselves will overcome their desires from their mind and body through the immanent transcendence, reflection and contemplation on their own. When we give up the external knowledges, throw away obsessions with the selfish desires and go back to our inside, we can see our original nature. To have an insight into this inner nature, to respect the moral law a priori, this is to overcome the ourselves, and to be a Grate Man(聖人) and a Buddha. This way is the only way to be a Grate Man and a Buddha. The main proposition of Wang Yang-Ming's philosophy is expressed 'There are no things without mind.'(心外無物) The core of Kant’s transcendental philosophy is called the Copernican Revolution by himself. Copernican Revolution means the transition from the object-centered epistemology to the subject-centered epistemology. 'Innate Knowing'(良知) and 'Perform Innate Knowing'(致良知), 'All human beings have the mind of Buddha'(一切衆生悉有佛性) contain the apriority, immanence of Moral Law. In this respect, the theory of Innate Knowing in Wang Yang-Ming and mind of Buddha in Buddhism, pure Moral Law in Kant has the same structure grounded in subjectivity. Even if we have the mind of Buddha, innate Knowing, moral law a priori, the reason why we don't know our original nature is that we fall into the obsessions with selfish desires, and that we have inclination to external interests. So the moment you see our original nature, ordinary people themselves turn into a Buddha. These changes and transitions are immanent transcendence. All human beings have the ability to do this changes and transitions. Buddha does not exist outside of us, but it exists with our reflections on our human nature. Buddha can not existed without our insight into the our innate Ego. Where there is our original nature, there is a Buddha. So Buddha is called the another name of the original figure of human beings. 칸트, 왕양명, 불교의 핵심 취지는 모든 인간에게 내재한 가능성을 스스로 실천할 때 인간은 비로소 진정한 자유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칸트, 왕양명과 불교는 자유를 통해서, 자신에 대한 반성과 관조를 통해서 자신의 존재의 본질을 올바로 인식할 때 자신을 넘어설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주장한다. 이것이 바로 내재적 초월이다. 외면적 지식이나 차이, 이해관계, 집착을 버리고 내면으로 되돌아갈 때 진정한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것이다. 선천적으로 존재하는 이러한 내면적 본성을 되돌이키는 것, 내재적 도덕법칙을 존경하는 것이 자신을 스스로 넘어서는 것이며 그렇게 될 때 성인이 되고 부처가 되는 것이다. 이러한 방법 이외에 따로 성인이나 부처가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자신에게 불성, 양지, 도덕심이 있음을 알지 못하는 것은 집착에, 인욕에, 경향성에 가려져 있기 때문이다. 자신에게 불성이 있음을 아는 순간 범부는 부처가 되는 것이다. 허망하게 집착하고 있는 경험적 자아의 분별의식을 제거하게 되면 심층의 마음이 저절로 드러나게 된다. 따라서 자신을 보고 있는 자신을 되돌이키는 것, 자신 속에 있는 자신을 반성하는 것이 바로 불성이며, 양지이며, 도덕심인 것이다. 부처가 되고 성인이 되고 도덕군자가 된다는 것은 자신의 모습을 올바로 보는 것이다. 이처럼 심층에 갖추어져 있는 도덕법칙, 양지, 불성을 오롯이 파악하는 순간 우리는 깨달음에 이르게 된다. 따로 부처가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본 마음을 자각하는 것이 부처라는 것을 알게 된다. 이것이 바로 卽見如來이다. 여래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본모습을 보는 것이 바로 여래인 것이다. 이처럼 외부적인 것에 집착하거나 현혹되지 말고 자신의 근원적 본성을 아는 것이 바로 깨달음의 길이다. 이런 측면에서 칸트, 왕양명, 불교는 스스로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자유를 획득할 수 있으며, 이것이 바로 내재적 초월인 것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