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응모하기
      확인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SCOPUSKCI등재
        • KCI등재

          16세기 星州 李氏 影堂寺刹 安峯寺의 규모와 운영

          박정미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13 泰東古典硏究 Vol.3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조선 명종대 星州 安峯寺의 儒佛儀禮 -『묵재일기』를 중심으로-

          박정미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14 泰東古典硏究 Vol.32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안봉사 영당제례는 설행의 주체와 방식에 따라 영당예제(影堂例祭)⋅영당별제(影堂別祭)⋅영당절일제(影堂節日祭) 로 구분된다. 영당예제는 매년 2월에 정기적으로 거행하였고, 영당별제는 성주 이씨 문중의 한 개인이 특별히 거행 하였으며, 영당절일제는 이문건의 요청에 따라 안봉사의 승려가 동지(冬至)에 거행하였다. 영당예제는 절 살림을 주관하는 삼보(三寶)를 맡은 안봉사 승려가 제사상을 준비하면 성주 이씨 내외손이 참석하여 유교제례의 절차에 따라 설행하였다. 하지만 제사에 술 대신 차를 사용하고 안봉사 삼보가 집사(執事)로서 참여하거나 직접 행사(行祀 )하는 경우가 있어 유교제례에서 불교적 요소가 병존하는 양상을 보여준다. 안봉사 승방을 조성하고 거행된 회향불사(會餉佛事)에는 이문건 가문의 조선망령(祖先亡靈)에 대한 시식(施食)을 겸행하였으며, 이문건은 시식의례에 사용되는 기문(記文)을 써주는 방식으로 의례에 참여하였다. 이문건의 아들인 이온(李熅)의 칠칠재(七七齋, 사십구재)는 소재(小齋)의 규모로 승려 희오(熙悟)가 안봉사 법당에서 설행하였으며, 이문건은 백미 10두를 보냈을 뿐 직접 참여하지는 않고 노(奴) 귀손(貴孫)을 대신 참여하도록 하였다. 이문건은 역병(疫病)⋅상사(喪事)가 있어 조상들의 제사를 지낼 수 없을 때 안봉사에서 대신 기일시식(忌日施食)을 설행케 하였으며, 먼저 죽은 아들 이온(李熅)의 기일시식에는 승재(僧齋)를 거행하도록 하였다. 특히 안봉사의 첫 기일시식이 왕실의 기신재(忌晨齋) 복설 직후에 이뤄지고 중종대 이후 사대부 가문에서 사라진 승재가 명종대 이 온의 기일시식에 설행된 사실은 사대부 이문건의 불교신앙적 면모를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이다. 구명시식(救命施 食)은 복인(卜人)의 점괘에 따라 안봉사 승려가 설행하여 당시 무속과 불교의례의 상호공존 양상을 보여준다. 결론적으로, 유교제례와 불교의례가 함께 설행된 불교사찰 안봉사는 16세기 명종대 유교와 불교의 문화적 공존을 잘 보여주는 상징적 공간이라 할 수 있다. I tried to analyze the Confucian and Buddhist rituals performed at Anbongsa(安峯寺) as a nationally certified temple in the reign of King Myeongjong of Joseon Dynasty. For this analysis, this paper examined the historical records on the Anbongsa(安峰寺) in the mukjaeilgi(默齋日記), Confucian literati Lee Mun-Gwon(李文楗, 1495~1567)’ diary. First, the Lee family of Seongju(星州 李氏) hold the ancestral rites regularly in Anbongsa each February on the basis of Confucian traditions. But, Anbongsa-Sambo(三寶) in charge of temple affairs prepared food for ancestral rites table, and during the ritual they used a Buddhist tea instead of Confucian alcohol. Moreover, Anbongsa-Sambo assisted Hungwan(獻官) and performed ancestral rites exceptionally. Second, when a vihara in Anbongsa was constructed and Buddhist ceremony(法會) was held, Lee Mun-Gwon prayed for his ancestors, and he wrote a gimun(記文) in relation to Buddhist temple construction. Especially, he made a Chondojae(薦度齋) to be performed for his dead son in Anbongsa’s Dharma Hall(法堂). If the memorial ceremony could not be performed because of infectious diseases or funeral affairs, Lee had offerings of food on anniversary of the dead(忌日施食) to be held. From these historical facts, we can conclude that Anbongsa was the symbolic place showing the cultural and religious coexistence of Buddhism and Confucianism in the 16th century.

        • KCI등재

          조선 명종대 星州 安峯寺의 儒佛儀禮

          박정미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14 泰東古典硏究 Vol.32 No.-

          I tried to analyze the Confucian and Buddhist rituals performed at Anbongsa(安峯寺) as a nationally certified temple in the reign of King Myeongjong of Joseon Dynasty. For this analysis, this paper examined the historical records on the Anbongsa(安峰寺) in the mukjaeilgi(默齋日記), Confucian literati Lee Mun-Gwon(李文楗, 1495~1567)’ diary. First, the Lee family of Seongju(星州 李氏) hold the ancestral rites regularly in Anbongsa each February on the basis of Confucian traditions. But, Anbongsa-Sambo(三寶) in charge of temple affairs prepared food for ancestral rites table, and during the ritual they used a Buddhist tea instead of Confucian alcohol. Moreover, Anbongsa-Sambo assisted Hungwan(獻官) and performed ancestral rites exceptionally. Second, when a vihara in Anbongsa was constructed and Buddhist ceremony(法會) was held, Lee Mun-Gwon prayed for his ancestors, and he wrote a gimun(記文) in relation to Buddhist temple construction. Especially, he made a Chondojae(薦度齋) to be performed for his dead son in Anbongsa’s Dharma Hall(法堂). If the memorial ceremony could not be performed because of infectious diseases or funeral affairs, Lee had offerings of food on anniversary of the dead(忌日施食) to be held. From these historical facts, we can conclude that Anbongsa was the symbolic place showing the cultural and religious coexistence of Buddhism and Confucianism in the 16th century. 안봉사 영당제례는 설행의 주체와 방식에 따라 영당예제(影堂例祭)⋅영당별제(影堂別祭)⋅영당절일제(影堂節日祭)로 구분된다. 영당예제는 매년 2월에 정기적으로 거행하였고, 영당별제는 성주 이씨 문중의 한 개인이 특별히 거행하였으며, 영당절일제는 이문건의 요청에 따라 안봉사의 승려가 동지(冬至)에 거행하였다. 영당예제는 절 살림을 주관하는 삼보(三寶)를 맡은 안봉사 승려가 제사상을 준비하면 성주 이씨 내외손이 참석하여 유교제례의 절차에 따라 설행하였다. 하지만 제사에 술 대신 차를 사용하고 안봉사 삼보가 집사(執事)로서 참여하거나 직접 행사(行祀)하는 경우가 있어 유교제례에서 불교적 요소가 병존하는 양상을 보여준다. 안봉사 승방을 조성하고 거행된 회향불사(會餉佛事)에는 이문건 가문의 조선망령(祖先亡靈)에 대한 시식(施食)을 겸행하였으며, 이문건은 시식의례에 사용되는 기문(記文)을 써주는 방식으로 의례에 참여하였다. 이문건의 아들인 이온(李熅)의 칠칠재(七七齋, 사십구재)는 소재(小齋)의 규모로 승려 희오(熙悟)가 안봉사 법당에서 설행하였으며, 이문건은 백미 10두를 보냈을 뿐 직접 참여하지는 않고 노(奴) 귀손(貴孫)을 대신 참여하도록 하였다. 이문건은 역병(疫病)⋅상사(喪事)가 있어 조상들의 제사를 지낼 수 없을 때 안봉사에서 대신 기일시식(忌日施食)을 설행케 하였으며, 먼저 죽은 아들 이온(李熅)의 기일시식에는 승재(僧齋)를 거행하도록 하였다. 특히 안봉사의 첫 기일시식이 왕실의 기신재(忌晨齋) 복설 직후에 이뤄지고 중종대 이후 사대부 가문에서 사라진 승재가 명종대 이온의 기일시식에 설행된 사실은 사대부 이문건의 불교신앙적 면모를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이다. 구명시식(救命施食)은 복인(卜人)의 점괘에 따라 안봉사 승려가 설행하여 당시 무속과 불교의례의 상호공존 양상을 보여준다. 결론적으로, 유교제례와 불교의례가 함께 설행된 불교사찰 안봉사는 16세기 명종대 유교와 불교의 문화적 공존을 잘 보여주는 상징적 공간이라 할 수 있다.

        • INTERVIEW_I-김동욱 감사

          박정미,Park, Jeong-Mi 에너지절약전문기업협회 2007 esco Vol.47 No.-

          지난호부터 ESCO협회 임원에게 '현재의 ESCO 전반에 대한 생각과 발전방향'을 주제로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호는 김동욱 검사를 만났다. 김 감사는 "누구나 할 수 있는 장밋빛 미래나 단소리 보다는 쓴소리"를 하고 싶다고 전제했다. 그는 "그 조직 구성원이라고 해서 무조건 감싸기는 발전을 저해한다고 생각한다"며 눈치보지 않고 할 말은 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 Esco 탐방-(주)케이디엠이엔지

          박정미,Park, Jeong-Mi 에너지절약전문기업협회 2007 esco Vol.44 No.-

          (주)케이디엠이엔지(회장 고을용)는 자체조사한 결과 지난해 ESCO자금을 이용한 지역난방전환사업에서 제일 많은 실적을 냈다. 풍부한 시공실적과 노하우, 우수한 품질관리, 거기에 낮은 부채비율을 경쟁력으로 삼아 활약하고 있는 케이디엠이엔지는 앞으로 에너지 진단과 검침, 소형열병합분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 KCI등재

          ICT 관련 상호변경이 주가에 미치는 영향

          박정미,박성태 대한경영학회 2019 大韓經營學會誌 Vol.32 No.6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4차 산업혁명이 빅이슈가 되고 있는 이 시점에 상호변경을 중심으로 2000년의 IT 버블이 재현되고있는지 파악하기 위하여 ICT 관련 산업 여부 및 ICT 관련 용어로의 변경여부 그리고 정보통신분야가 붐을이루었던 2000년 여부에 따른 시장반응의 차이를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및 시사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상호변경은 기업 가치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었으며, 상호변경이라는 이슈에 대하여 시장은 효율적이게 반응하고있다. 둘째, ICT 관련 산업 여부에 따른 시장반응에는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셋째, ICT 관련 산업 여부와ICT 관련 용어에 따른 시장반응의 차이는 ICT 관련 여부와 상관없이 ICT 비관련 용어로 변경하는 것이시장에 유의하게 긍정적인 반응을 올릴 수 있었다. ICT 관련 산업인 경우 상호변경 공시 전에는 유의한 반응을보이고 있지 않았으나, 상호변경 공시 후에는 유의하게 긍정적으로 반응하고 있었다. 넷째, ICT 비관련 산업일경우 기존에 있는 ICT 관련 용어는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섯째, IT 버블기였던 2000년의 상호변경에 따른 시장반응은 그 이후의 상호변경에 대한 시장반응과는 사뭇 달랐다. 4차 산업혁명이 또다른 버블을 창출할 것이라는 기대들이 있으나, 기업의 기술 트렌드가 전반적으로 IT 기반으로 바뀌고 있으며투자자들이 이전보다 똑똑해져서 2000년 이전의 버블은 다시 발생하지 않았다. 따라서 기업의 경영자들은기존 상호를 큰 돈을 투자하면서 ICT 관련 용어로 전환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본 연구의 공헌도는 첫째, 본 연구는 상호변경이라는 기업의 전략의 효과를 정확히 측정하기 위해 선행연구에서는 제외되었던 상호변경 후 상장폐지된 기업을 추가하였고, 상호변경의 효과로 보기 어려운 사례 즉 합병등으로 인하여 구조적 변화를 동반한 상호변경 등을 제외하여 분석함으로써 선행연구와 차별화하였으며, 이를통해 KOSDAQ 시장에서의 순수한 상호변경 공시효과에 대한 반응을 보다 구체적으로 입증하였다. 또한 상호변경기업들의 어떠한 특성에 차이가 있는 지를 파악하기 위하여 시장반응에 차이를 준 요소들을 찾아 분석을하였으며, 이를 확고히 하고자 강건성 분석을 하였다. 그에 따른 표본의 한계를 줄이기 위하여 비모수 통계도함께 적용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겠다. 따라서 상호변경에 대한 시장반응을 분석하려고 하는 후행 연구자들은 이런 점을 고려하여 분석할 것을 추천한다. 둘째, 본 연구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ICT 관련 산업 여부에따라 ICT 관련 용어 사용 여부의 시장 반응을 유효한 샘플을 가지고 분석한 국내 최초의 논문으로 관련 기업들이 상호변경을 고려할 때 유용한 지침이 될 것이다. 이는 또한 상호변경을 하려는 기업에 투자하고자 하는투자자들에도 중요한 지침이 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etermine whether the IT bubble of 2000 is being reproduced around corporate name changes at a time whe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s taking place. For this purpose, the study analyzes differences in market responses depending on whether ICT-related industries or not, whether ICT-related terms or not, and whether in 2000 or not. This study analyzes effects of corporate name changes and differences between groups, focusing on the KOSDAQ(Korea Securities Dealers Automated Quotation, KOSDAQ) market, where changes in corporate name occur frequently. The research method conducts case studies using daily data of 566 cases of pure name corporate changes from January 2000 to December 2016, focusing on the KOSDAQ market. In order to analyze effects of pure corporate name changes, we include companies that have been delisted after changing their names and exclude companies with other events such as mergers during the name change period. These points are different with the previous studies. This study uses the event study methodology to calculate abnormal returns around the announcement dates of corporate name changes. T-test, and regression analysis are performed around the event study to analyze the effect on the entrepreneurial value of the entity's name change. Following the methods used by Cooper et al. (2001, 2005), Lee(2001) and Kot(2011) the abnormal returns earned by each firm are first computed as ARi,t = Ri,t − Rmt , t = -60,…..,+60, where Ri,t is the return for firm i on day t and Rmt is the KOSDAQ index return for day t. The cumulative abnormal return (CAR) over various event windows is then calculated. This study analyzes the impact of company name change on the value of the company by dividing the event period into the entire event period (-60 to +60) and the period before the company name change announcement (-60 to -1) and the period after the company name announcement (0,+60) in order to understand the efficiency of the KOSDAQ market. The results of the analysis are as follows: First, a corporate name change has had a positive effect on the value of the entity, and the market is responding efficiently to that issues. Second, there a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market response depending on whether the ICT-related industry or not. Third, the market responds significantly positively to changing to ICT-unrelated terms, whether or not ICT-related industries are involved. Fourth, in the case of ICT-unrelated industries, it is recommended that existing ICT-related terms remain the same. Fifth, there are expectations that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will create another bubble, but the technology trend in companies in general is shifting to IT-based and investors are becoming smarter than before, so the pre-2000 bubble is not happening again. The implication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is study differentiates itself from prior research by analyzing changes in corporate name by adding delisting companies and excluding corporate name changes accompanied by structural change through mergers. So the effect of corporate name changes is more specifically demonstrated in the KOSDAQ market. In addition, factors that have caused differences in market response are found and analyzed in order to determine which characteristics differ from each other, and robustness analysis is performed to ensure this. Nonparametric statistics are also addressed to reduce the resulting limits of the sample. Therefore, it is recommended that follow-up researchers who want to analyse the market response to reciprocal changes take this into account. Second, this research is the first paper in Korea to analyze market responses to ICT-related terms with valid samples, depending on whether ICT-related industries are involved, and will be a useful guide when companies concerned consider changing their corporate names. This will also be an important guideline for investors who wish to invest ...

        • KCI등재후보

          방사성요오드 치료: 경험적 고정용량투여방법에 대한 고찰과 선별적 응용

          박정미 대한갑상선학회 2013 International Journal of Thyroidology Vol.6 No.1

          Empiric fixed dose approach is commonly adopted in the radioiodine therapy (RIT) for thyroid cancer, and considered to be a reasonably safe, simple, and easy practice. Recent clinical guidelines and articles suggested that RIT should be more selectively applied, based on risk stratification and individual treatment. However, there was no specific dose of RIT for each risk group. Application of empiric fixed dose can be needed, based on the guidelines, to improve therapeutic prognosis and radiation safety in the selected patients. In Korea, for the low risk group according to some prognostic factors, such as histology and genetic mutation, RIT can be selected, preferably using higher dose. To minimize any side effects, on the other hand, radioiodine dose can be decreased and optimized for patient’s body weight, age, and kidney function. For the advanced thyroid cancer, higher fixed dose of radioiodine could be administered to improve survival and to reduce recurrenc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