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6.25전쟁과 대한민국 육군의 변혁

        박일송 육군사관학교 화랑대연구소 2016 한국군사학논집 Vol.72 No.2

        The ROK Army has transformed itself from a constabulary of an internal security force to an army of a national defense force during the Korean War. This process of transformation is not a simple transition but a thorough transformation. This has been possible with assistance and help from the U.S. Eighth Army and KMAG. The Americans saw the serious problems within the ROK Army but could not take a time to remedy those, because of the urgent situations on the front. With the beginning of the armistice talks in July 1951, both Americans and Koreans launched a program of transformation that would cure ROK units' continuing disasters. In order to transform the ROK Army, they focused on officer corps' leadership, individual and unit training according to the U.S. Army's field manual and doctrine, and new weapons of artillery and tanks. ROK Army's officers were not prepared to command and lead their units in the field, where they had experienced with the Japanese army. Every effort was put to enhance officers' leadership and credibility. Combat performance of ROK units also needed urgent cures. Individual training at the schools and unit training at the field training centers(FTC) changed soldiers and units to warriors and strong phalanx. With these changes in characteristics, the ROK Army could introduce new weapons in its inventory; tanks and heavy artillery pieces. At the end of the war, the ROK Army could complete its first 'military transformation.' 대한민국 육군은 6.25 전쟁을 거치며 경비대에서 진정한 의미의 군대로 변모하였다. 이러한 과정은 단순한 변화가 아닌 변혁의 모습이었으며, 미 8군과 미 군사고문단의 지원에 의해 가능한 것이었다. 전쟁 초기 미 육군은 한국군 내의 심각한 문제들을 식별하였으나, 긴급한 전선 상황으로 인하여 해결책을 제시할 수 없었다. 그러나 1951년 7월 정전협상이 시작되면서 한미 양군은 한국군에 일종의 변혁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시작하였다. 그들은 장교단의 리더십과 창의성 개발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으며, 그 외에 미 군사교리에 입각한 개인 및 부대 훈련, 포병과 전차와 같은 새로운 무기 도입을 추진하였다. 비록 육군의 변화가 미군의 주도로 진행되었고, 당시 미 육군의 모습을 모방한 결과라고도 설명할 수 있지만, 대한민국 육군의 입장에서 고찰하면 이러한 변화는 ‘군사변혁’의 모습이었다. 우리 군에게는 새로운 무기체계인 전차와 포병들을 중심으로 한 조직의 개편과 더불어 작전수행 개념도 화력과 기동의 통합전투력을 발휘하는 군대로 변화되었으며, 이를 이끌어 갈 장교단에서도 획기적인 체질 개선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던 것이다. 이를 통해서 대한민국 육군은 경비대에서 진정한 군대로 탈바꿈하였던 것이다.

      • KCI등재

        6·25전쟁 시기 제2군단의 전투효율성으로 본 금성전투의 의의

        박일송 육군군사연구소 2020 군사연구 Vol.- No.150

        This paper analyzes the Battle of Kumsung at operational level. Though many and serious problems were observed, combat effectiveness of the ROK Ⅱ Corps was well high, especially compared to that of the earlier period. During the war, the ROK Army and KMAG had put many efforts to enhance the ROK Army's combat performance, and the ROK Army had been transformed to a new army. From July 13 to 19, 1953, the ROK Ⅱ Corps met a huge and heavy offensive since the Spring of 1951 and were forced to retreat from their main line of resistance. While retreating in a hurry and without orderly form, the ROK divisions lost control and command for a while. However, thanks to leadership and cohesion exercised by officers of the ROK Ⅱ Corps, they restored order soon enough to launch counter-offensive. Leadership, capability of a combined operation at operational level with artillery and tanks were key elements for the ROK's success. Still, there remained more to be learned, but at the last battle of the war, the ROK Ⅱ Corps represented as an army capable to fight, and thus, credible to rely on. The ROK Ⅱ Corps' combat effectiveness at the Battle of Kumsung provided a fundamental basis for detering North Korea after the war. ‘금성전투’는 국군의 작전 수행능력을 시험한 마지막 전투였다. 휴전회담의 개시 이후에 전선이 비교적 안정되자, 대한민국 육군은 발전의 호기로 삼았고, 미군과 국군은 육군의 획기적인 변혁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그리고 그 결과가 금성전투에서나타났다. 금성전투는 국군 제2군단을 중심으로 전개된 대규모 방어와 반격 작전이었다. 전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여러 가지 문제점이 노출되고 비판도 받았지만 작전적 수준에서분석하면 제2군단의 전투효율성은 대체로 양호하다고 평가할 수 있다. 지휘관 및 참모들의 리더십은 향상되었고, 이에 따라 대규모 작전을 지휘하는 능력도 이전에 비해 월등히 개선되었다. 포병과 전차의 지원을 바탕으로 보포 또는 보전포 협동작전을 실시하는 등 이전의 모습과는 완연히 다른 군대로 변모한 것이다. 그 결과로 자칫 ‘제2의 현리전투’가 될 수도 있었던 금성전투에서 문제점들을 극복하고 성공적인 반격작전을 실시하여 금성천 이남 지역을 탈환하고 휴전을 맞았다. 특히, 중공군의 공세로 인해 철수하는 과정에서 혼선도 있었지만 이를 신속하게 수습하여 새로운 저지선을 형성하고 중공군이 예상했던 것보다 빠르게 반격으로 전환한 것은 제2군단으로 대표되는 국군의 작전 수행능력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그러한 측면에서금성전투는 국군의 발전에 있어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 전투일 뿐만 아니라 이 전투에서보여준 국군의 작전 수행능력은 전후 대북 억제력 확보의 근간을 이루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KCI등재

        제2차 레바논전쟁의 전쟁사적 함의

        박일송 육군사관학교 화랑대연구소 2017 한국군사학논집 Vol.73 No.3

        The Second Lebanon War in 2006 lasting a short period of 34 days presents some tremendous impacts on history of war. This Israel-Hezbollah conflict started with a raid and kidnapping of Israeli soldier by the Hezbollah units and expanded to a war with the Israel's retaliation. The way of war conducted by both sides was somewhat different between two unbalanced actors - one a state with top-ranked military power in the region, the other a group of militants with small guerilla forces, and in the end Israel did not achieve its war aim while Hezbollah earned what it intented - survival. After the war ended, two questions have caught researchers and military professionals who seek lessons. One is what happened, and the other is what impact this war left on history. This paper focuses on the second subject and draws three conclusions. First, it has bees apparent that the effect-based operations(EBO) alone not bring a win or success. Aa a result, US military declared in 2008 it would not rely on EBO doctrine anymore. Second, it became a leap-board to the ground forces which had been neglected since the Gulf War. Many states began to reconsider the mission and role of the ground forces. Lastly, The 2006 Lebanon War inspires the debates on the 'new' way of warfare and brings a 'new' discourse of the hybrid war to the history of war. 2006년에 발생한 제2차 레바논 전쟁은 34일간에 걸친 비교적 짧은 가건의 전쟁이었지만 그 충격은 컸다. 전쟁의 승패 요인 분석도 중요하지만 더욱 핵심적인 논의는 이 전쟁의 전쟁사적 함의였다. 첫째, 이 전쟁으로 인해 그동안 거의 모든 선진 군대가 추구하던 ‘효과중심작전’(EBO)이 사망선고를 받게 되었다. 둘째, 지상군의 역할과 임무에 대해서 심각하게 재고려하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전쟁수행방식인 ‘하이브리드 전쟁’(Hybrid War)에 대한 논의가 급증하고, 이를 바탕으로 각국의 군대는 이를 각자의 실정에 맞게 적용하기 시작하였다.

      • KCI등재

        Mechanical Properties of Ti-6Al-4V Alloy Mini-Implant System

        박일송,이근수,신귀수,이민호,배태성,류성기 한국정밀공학회 2013 International Journal of Precision Engineering and Vol.14 No.9

        A mini implant system made from Ti-6Al-4V alloy was used as the experimental material. The pull-out strength between the implant fixture and abutment was evaluated after the implant fixture and tapered abutment had been fixed by static compression loading, and hit with a mallet. Moreover, the fatigue limit was evaluated based on ISO/FDIS 14801:2003(E). In cases with compressive loading of 10, 50, 100, 150 and 200 N, the measured full-out load was 17.1 N, 33.6 N, 86.9 N, 99.7 N and 157.6 N, respectively. The full-out load measurements were 139.1 N and 195.6 N in the case of the mallet weight of 70 and 130 g, respectively (P < 0.05). The measured pull-out strength increased with increasing weight and number of mallet strokes, and the compression load. The compressive strength was examined according to the implant angle. The compressive strength in the 30ο group was 532.2 ± 56.7 N, which was the highest value. On the other hand, the compressive strength in the 60° and 90° group was 156.7 ± 12.6 N and 117.3 ± 6.0 N, respectively. The fatigue life increased with decreasing applied strength level and the fatigue limit was 240 N.

      • 대전 전투와 미군의 전투효율성

        박일송 육군군사연구소 2010 군사연구 Vol.- No.130

        The first United States' division into the Korean War was the 24th Infantry Division, which had been in occupation mission in Japan since the end of World War Ⅱ. The division continued retreating from the beginning; Osan,Pyeongtaek- Anseong, Chonan, Jeonui-Jochiwon, Gongju, Daepyeongni, and Daejeon. It's main mission was to stop in some point the North Korean forces with delaying action. The division, however, met a severe blow at Daejeon and stopped temporarily as a fighting unit. Even though it is now clear that the major factor for its loss of Daejeon is the lack of forces against the North Koreans, this explanation seems to be too simplistic. Using an approach of 'combat effectiveness,' one could answer what happened and how the Americans fought at Daejeon more accurately. Among other factors, leadership, intelligence, firepower and maneuver,control and communication, and training has been selected for the factors of combat power. And, contrary to the common understanding of lack of leadership among regimental and divisional commanders as the key factor for failure, the division's leadership was as normal as other divisions. Instead,other factors influenced battle performance of the division more than leadership. Special mention should be given to training. The division and others too has been indifferent to training during the peace time and forgot what should be main effort as military units. Making a fighting unit is not,and has not been easy task, but this is an common wisdom that should not be forgotten in the peace time. 미 제24사단은 6․25전쟁에 참전한 최초의 미군 사단이었다. 사단은 죽미령, 평택-안성, 천안, 전의-조치원, 공주-대평리를 거쳐 지연전을 수행하면서 후퇴를 거듭하였다. 그리고 대전에서 결정적인 패배를 경험하였다. 세계 최정예 군대인 미군이 신생 군대인 북한군에게 패배한 이유를 병력의 절대적 부족 때문이라고 답하기에는 너무 단순한 접근이다. 대전 전투의 실상을 ‘전투 효율성’이라는 접근방법을 이용하여 분석함으로써 구체적이고 명확한 답을 구하고자 하였다. 리더십, 정보, 화력과 기동, 통제와 통신, 그리고 훈련 요인을 선택적으로 선정하여 분석한 결과 병력 부족 이외에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 달리 리더십보다는 다른 요소들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음을 알 수 있다. 특히, 평시의 훈련 부족으로인한 전투 능력의 저하는 부대의 전체적인 전투력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따라서 평시에도 ‘싸우는 군대’를 육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된다는 평범한 진리가 다시 한 번 강조되고 있다.

      • 통일비용조성 방법에 대한 고찰

        박일송 한국지방정부학회 2010 한국지방정부학회 학술대회 논문집 Vol.2010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하이브리드 전쟁(Hybrid War) : 새로운 전쟁 양상?

        박일송,나종남 육군사관학교 화랑대연구소 2015 한국군사학논집 Vol.71 No.3

        North Korea is a typical state to execute hybrid war in the future. Hybrid war has emerged after the Second Lebanon War in 2006 that its results shocked the world. The theory of hybrid war provides a framework for understanding of the recent conflicts and future war, such as the IS' threats. This has been developed based on the previous theories, the fourth generation war or compound war. It avoids dichotomy of conventional and irregular warfare and includes terrorism, criminality, and cyber threats. Therefore, its main characteristics are synchronization, multi-modality, and convergency and it proves to be a proper tool for conflicts and wars in the era of complexity and uncertainty caused by globalization, high-tech, and easy distributions of the WMD. This has been adopted by militaries of U.S., NATO, and other nations. For a example, U.S. Army integrated hybrid threats into its doctrine, ADP 3-0 United Land Operations in 2011. Republic of Korea, too, needs to analyze N.K.'s threats through the prism of hybrid war. It will help in great a degree the ROK Armed Forces to understand and cope with N.K.'s threats in the future. At the same time, since the war is a duel of will and the populace is the core of that will, we should put every effort to gain support from not only the Korean people but the international communities. 북한은 하이브리드 전쟁을 수행할 수 있는 전형적인 국가이다. 하이브리드 전쟁이론은 2006년의 제2차 레바논 전쟁을 계기로 등장하여 최근의 전쟁과 미래전쟁을 이해하는 개념 틀로 자리 잡았다. 하이브리드 전쟁은 기존의 정규전과 비정규전의 이분법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테러행위, 범죄행위, 그리고 사이버 공격까지 포함하는 다양한 형태의 작전들이 동시에 복합적으로 전개되는 특징을 갖는다. 이는 기존의 ‘제4세대전쟁’이나 ‘복합전쟁’ 이론 보다 발전된 전쟁에 대한 담론이다. 특히 최근의 IS의 행태를 이해하는데 있어서 의미 있는 개념적 틀을 제공해준다. 첨단 과학기술의 발전과 세계화로 인해 불확실하고 복잡한 안보환경으로 변화되면서 약자로 분류되던 국가나 비국가 단체들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과 방법들을 과거 보다 용이하게 구할 수 있게 되었다. 이들은 강자의 강점보다는 약점을 공략하여 강자로 하여금 자신들의 목적을 인정하도록 강요한다. 또한, 미래의 전쟁은 선형적이거나 단계적인 작전의 진행을 무의미하게 할 것이다. 따라서 미국이나 NATO 등은 이러한 전쟁 또는 위협을 직시하고 이에 맞는 교리를 발전시키고 있다. 우리도 하이브리드 전쟁이론의 틀로 북한을 분석하여 적절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할 필요가 있다. 특히, ‘의지의 대결’인 전쟁에서 국민들의 의지가 통합되어 표출될 수 있도록 하며, 동시에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보하는 것도 전략적으로 대단히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다.

      • KCI등재

        대한민국 육군사관학교의 효시(嚆矢)에 대한 연구

        박일송,김민식 육군군사연구소 2018 군사연구 Vol.- No.146

        This paper is the beginning of efforts to find out the history of Republic of Korea Army(ROKA) and Korea Military Academy(KMA) at the turning point where the time and space of modern Korean history recognition is expanding. In addition, it is part of efforts to properly describe the legitimacy and efforts to describe the history of the ROKA and KMA in the course of the overall history. The historical narrative of the KMA can be given meaning by distinguishing the period and the institution as follows. The Military Academy in the period of Great Han Empire was the beginning of an independent modern officer training institute. Sinheung Military School and other military schools in 1910s were the source of the mental legitimacy of the KMA. Military Academy of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as the source of legal and substantive legitimacy of the KMA. Military Language School and Korean National Guard Academies in U.S. Military Government Period of Korea can be described as the predecessor of the KMA. In particular, this paper focuses on the Military Academy of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hich is a somewhat poorly researched historical description of KMA. This academy has historical significance in light of the constitutional spirit that the Republic of Korea succeeds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more research will be made in the future. Based on this paper, I hope that further discussion and research will be conducted on the future and legitimacy of the ROKA and KMA. 본 논문은 대한민국 근현대사 인식의 시·공간이 확대되고 있는 전환점에서 대한민국 육군과 육군사관학교의 효시를 찾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다. 더불어 보다 전체적인 역사의 흐름 속에서 육군과 육군사관학교의 역사를 서술하려는 노력과 그 정통성을 제대로 정리하기 위한 노력의 시작이다. 논문을 통해 주장하고자 하는 육군사관학교의 역사적 서술은 다음과 같이 시기와 기관을 구분하여 의미부여할 수 있을 것이다. 먼저 대한제국 육군무관학교는 자주적인 근대적 장교양성기관의 시작으로 의미가 있다. 그리고 1910년대의 신흥무관학교 등 군사교육기관들은 독립군 양성소로서 육군사관학교의 정신적 정통성의 연원으로 볼 수 있다. 이때 대한민국 임시정부 임시육군무관학교는 육군사관학교의 법제적 및 실체적 정통성의 연원으로 주목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미군정기의 군사영어학교와 국방경비대사관학교 및 조선경비대사관학교는 육군사관학교의 전신으로 설명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본 논문에서는 그간 육군사관학교에 대한 역사 서술에서 연구가 다소 부진하였던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육군무관학교를 중점적으로 고찰하였다. 이 학교는 대한민국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는 헌법정신에 비추어 보더라도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의가 있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연구가 개진되어야 할 것이다. 본 논문을 바탕으로 향후 육군과 육군사관학교의 효시와 정통성에 대한 보다 발전적인 논의와 연구가 이어지길 기대한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