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특수학교와 일반학교간 연계 프로그램 실행 분석: 특수학교의 '통합교육'을 향한 시도

        박승희 한국특수교육학회 2007 특수교육학연구 Vol.41 No.4

        Current status and issues of the implementation of link programs between special and ordinary schools in Korea: Special schools' 'inclusive education' attempts 본 연구는 분리교육 환경인 특수학교의 통합을 향한 노력의 맥락에서 시작된 특수학교와 일반학교간 연계 프로그램의 전국 실태를 조사하여 현재 초보적 시행에 있는 연계 프로그램의 쟁점들을 판별하고 앞으로의 발전 방향을 제공하기 위해 시도된 국내에서의 첫 번째 전국 조사연구이다. 본 연구의 목적은 전국 특수학교와 일반학교간 연계 프로그램의 계획, 개발, 실행, 평가, 및 지원 전반에 대한 자료를 조사하여, 이 연계 프로그램의 성격을 규명하고, 그 개발과 실행에서의 쟁점들을 판별하여 종합하고, 특수학교와 일반학교간 연계 프로그램의 발전 방향을 위한 제언을 제공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전국 특수학교를 대상으로 질문지를 1차적으로 조사하고 그의 대상학교인 일반학교를 대상으로 2차적으로 조사하여, 양 학교간의 연계 프로그램 개발 및 실시의 다양한 측면에 대한 구체적 자료 및 양 학교의 관점들을 조사하였다. 그 결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연계 프로그램을 실시한 학교들은 전국적으로 특수학교가 66개교, 일반학교가 47개로 밝혀졌다. 구체적으로: 첫째, 연계 프로그램 실시의 기본정보; 둘째, 연계 프로그램의 계획과 개발; 셋째, 연계 프로그램의 실행; 넷째, 연계 프로그램의 평가와 지원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여 분석하였다. 이러한 연계 프로그램의 개발 및 실행의 다양한 측면에서 양 학교가 다른 관점을 보였으나, 연계 프로그램의 향상과 활성화를 위한 최우선 과제의 지적은 공유된 시각을 보였다. 본 연구는 일반학교의 통합교육 내실화에 주로 정책적 배려 및 연구적 관심이 집중된 한국적 특수교육 상황에서 특수학교의 통합을 향한 연계 프로그램의 성격을 규명하고, 그 초보적 시행의 묘사적 자료들을 처음으로 제공하여, 특수학교와 일반학교간 연계 프로그램의 활성화 지원책과 미래 발전 방향성을 탐색하였다는 의의를 가질 수 있다. <주제어> 통합교육, 특수학교 변화, 연계 프로그램, 통합 프로그램

      • KCI등재

        전국 로스쿨 학생의 지적장애인에 대한 다차원적 태도 분석: 로스쿨의 법조인 양성교육에 대한 함의

        박승희,김지수,이성아,양여경 서울대학교 법학연구소 2019 서울대학교 法學 Vol.60 No.4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Korean law school students’ attitudes toward persons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ID) and to generate some suggestions for law school education. The Korean Version of the Attitudes Toward Intellectual Disability Questionnaire(K-ATTID) developed by Kim & Park(2018) was used to measure the multidimentional (cognitive, affective, behavioral) attitudes toward persons with ID of 541 students randomly selected from eleven law schools nationwide. The students responded to the 36 items of K-ATTID by 5 point likert scale(5: very true to 1: not at all). The higher the score on the items of K-ATTID, the more positive was the attitudes toward persons with ID. The mean of 541 students’ multidementional attitudes was 3.53, which could be interpreted as not positive but medium level of attitudes. The respondents showed more negative attitude towards persons with severe ID compared to persons with mild ID. The respondents’ background variables including gender, degree of inclusive classes in their earlier schooling, lengths of volunteer works, and number of acquaintance with ID were related with the level of attitudes toward persons with ID. This study is the first study in Korea that examines the law school students’ attitudes toward persons with ID and brings out the issue that enhancing lawyers’ positive attitudes toward persons with ID is critical for providing high-quality legal services for persons with ID. This study can promote the need for reexamination of implementation of the current law school curriculum in order to nurture the positive attitudes toward persons with disabilities of law school students and lawyers and to provide high quality legal services for individuals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본 연구는 예비 법조인인 로스쿨 학생의 지적장애인에 대한 다차원적 태도 및 3가지(인지적, 정의적, 행동적) 하위태도의 수준과 양상 및 배경변인과의 관계에 대한 분석 결과를 국내에서 최초로 제시하였다. 본 연구진은 예비 법조인과 법조인의 ‘지적장애인’에 대한 양질의 법률서비스를 위해 태도의 중요성 문제를 제기하며 긍정적 태도 육성에 관심과 교육 기회 증진을 촉구하며 로스쿨의 법조인 양성교육에 대한 함의를 제공하였다. 본 연구도구는 「전국 로스쿨 학생의 지적장애인에 대한 다차원적 태도 조사」라는 무기명 질문지이며, 태도 척도는 2018년에 김유경과 박승희가 타당화한 도구인 「한국판 지적장애인에 대한 다차원적 태도 척도(K-ATTID)」이다. 전국 로스쿨에서 무작위로 선정된 11개 로스쿨에서 표집된 총 541명 예비 법조인의 응답 자료가 연구 문제에 따라 기술통계 및 추리통계로 분석되었다. 연구 결과 전국 11개 로스쿨의 541명 예비 법조인의 지적장애인에 대한 다차원적 태도의 평균은 5점 라이커트 척도에서 3.53으로 3점 ‘보통’ 수준보다 약간 높게 나타났으며 3가지 하위태도 수준은 인지적, 행동적, 정의적 태도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적장애인의 지적기능성 수준에 따른 태도 차이는 경도 지적장애인에 대한 태도가 중도 지적장애인에 대한 태도보다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배경변인 중 성별, 장애학생과의 통합수업 경험, 장애인 대상 봉사활동 기간, 알고 있는 지적장애인의 수가 예비 법조인의 지적장애인에 대한 태도에 유의한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끝으로 본 연구의 의의와 한국 로스쿨 운영 10년 차를 맞은 현시점에서 본 연구 결과가 로스쿨의 법조인 양성교육에 지니는 함의와 시사점을 제공하였다.

      • 구축사례 / 국내 최대 디지털콘텐츠 마켓플레이스 콘피아닷컴

        박승희,Park, Seung-Hui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원 2003 디지털콘텐츠 Vol.3 No.-

        "대한민국~디지털 세상으로" 2002년 8월 콘피아(www.conpia.com) 사이트 개설 기념식에서 내걸렸던 구호 중 하나이다. 그런데 인터넷의 현실은 항상 그러했듯이 구호가 앞서갔다. 월드컵, 촛불추모, 대선,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1000만명, 그리고 주요 인터넷 서비스 업체의 대규모 이익 실현 등 2002년 대한민국의 인터넷의 발걸음 하나 하나는 전인미답의 영역이었다.

      • KCI등재

        한국 발달장애성인의 삶의 질 척도(QLS-KADD) 개발 및 타당화

        박승희,홍주희,정지희,이성아,이영주 한국특수교육학회 2019 특수교육학연구 Vol.54 No.3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evelop a quality of life scale for adul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DD) in Korea and to test its validity and reliability. Based on the literature review, 65 initial items from 8 domains of quality of life for adults with DD were chosen and reviewed by the researchers. Consequently, 50 items from 8 domains were selected. As to these 50 items, the validity was checked by 12 disability-related professionals, including special education professors, social workers, vocational rehabilitation specialists, and 3 parents. Then, 45 items on the quality of life for adults with DD were identified. The response data of the total of 407 participants were drawn from 5 different geographical sections of Korea, and were used for testing the validity and reliability of 45 items of quality of life for Korean adults with DD. The exploratory factor analysis generated 4 factors and 32 items; the factors were labeled as “personal competency”, “secure environment”, “supports for social participation”, and “physical well-being”. The results of the confirmatory factor analysis showed that the 4-factor model’s goodness of fit was moderate according to the traditional criterion. However, the reliability of the scale was very high, 0.970. This measurement instrument was labeled, “Quality of Life Scale for Korean Adul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QLS-KADD). Since there are not many highly valid and reliable scales to measure the quality of life for adults with DD, QLS-KADD can be usefully applied to measure the quality of life of adults with DD in Korea. 본 연구의 목적은 발달장애성인의 삶의 질을 측정하기 위한 기초문항을 개발하고 개발된 문항의 신뢰도와 타당도를 검증함으로써 심리측정학적 타당도와 신뢰도가 확보된 한국 발달장애성인의 삶의 질 측정도구를 개발하는 것이다. 발달장애성인의 삶의 질 측정을 위한 문항 개발을 위하여 관련 국내․외 선행연구를 바탕으로 8가지 영역에 해당하는 65개 1차 예비문항을 구성하였으며, 이후 연구팀 내 자체 재검토 과정을 통해 50개로 구성된 2차 예비문항을 개발하였다. 예비문항에 대한 내용타당도 검증을 위하여 특수교육 전공교수, 장애인복지 관련 사회복지전문가, 장애인 고용전문가 등 총 12명의 관련 전문가와 3명의 발달장애성인의 부모를 통한 내용타당도 검토를 받았으며, 예비조사를 실시하여 문항 적절성 등에 대한 검토 결과를 고려한 최종 45개의 문항을 개발하였다. 본조사를 위해 전국의 지역별 발달장애인 인구비율을 고려해 응답자를 층화표집하여 질문지를 배부하여 총 442부의 질문지가 취합되었으나 결측자료를 제외하고, 최종적으로 407명의 본조사 자료를 기초로 문항의 타당도와 신뢰도를 검증하였다. 탐색적 요인분석 결과 ‘개인적 역량’, ‘안전한 환경’, ‘사회적 참여 지원’, ‘신체적 안녕’이라는 4가지 하위요인의 32개의 문항이 추출되었으며, 확인적 요인분석 결과 모형의 적합도는 전통적 기준에 비추어 보통수준으로 나타났다. 전체 척도의 신뢰도는 .970로 매우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도구를 ‘한국 발달장애성인의 삶의 질 척도’(QLS-KADD, 큐엘에스-캐드)로 명명하였다. 우리나라 발달장애성인의 삶의 질을 측정하기 위해 보다 신뢰롭고 타당한 도구 개발의 필요성 요구가 증대되는 시점에, 본 연구가 발달장애성인의 삶의 질을 적절하게 측정하는 척도를 해외도구의 단순 번안이나 소규모 타당화가 아니라 삶의 질 측정도구 개발의 원칙들을 준수하며 한국 발달장애성인의 현재 삶의 실정에 맞게 새롭게 개발한 결과에 대한 논의와 연구의 의의, 제한점 및 후속연구를 위한 제언이 제공되었다.

      • KCI우수등재

        사서(四書)에 나타난 유교의 사회복지사상

        박승희,Park, Seung-Hee 한국사회복지학회 1999 한국사회복지학 Vol.38 No.-

        우리가 흔히 말하는 사회복지는 자본주의적 사회복지이다. 이 사회복지는 사회문제에 사후적으로 대처하면서 오히려 새로운 문제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사회복지에 대한 질적인 재검토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한 기초 작업으로서 우리는 유효의 사회복지 사상을 살펴보고자 한다. 현대적인 사회복지가 국민의 권리인 것과 달리 유교 사상 안의 사회복지는 군주의 시혜이며 그 목적은 지배의 정당성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은 제도화된 시혜이고, '여민동락'과 같은 철저한 민본사상에서 출발하고 있다는 점에서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용한 의미를 지닌다. 한편 이 유교의 사회복지는 공동체를 통한 사회복지를 추구한다. 유교의 사회복지 사상에서는 공동체의 생산 증진과 공동체적인 연대를 강화시키면 백성의 부양문제는 저절로 해결된다는 전제 아래서 사회문제에 대한 직접 개입보다는 간접 개입을, 사후적인 대응보다는 예방을 더 중요시한다. 한편 유교에서 백성의 부양은 단순한 물질적인 부양만이 아니라 심리적인 부양까지도 포함하고 있다. 이처럼 유교에서는 공동체를 통한 간접 개입을 시회복지의 원칙으로 삼지만, 4궁(窮) 등과 같이 공동체 자체에서 부양되지 못하는 경우에는 국가가 직접 개입할 것을 강조한다. 이것은 일종의 잔여복지이나, 자본주의 사회의 잔여복지에 비하면 더 마지막 조치라고 말할 수 있다. The social welfare system in modern world is generally recognized as the most effective measure against the social problems in capitalist societies. When a social welfare program is introduced to solve a social problem, however, it used to cause another new problem at the same time. In order to overcome this circularity, we need to consider not only quantitative but also the qualitative aspect of social welfare. In line with this problematic, this thesis tries to examine the social welfare thoughts in Confucianism in order to rethink the meaning of social welfare. In contrast to the modern social welfare as a social right, the social welfare in Confucianism was basically regarded as the grace of a king whose purpose was to legitimate his domination. But it was also based upon Confucian humanism and institutionalized into the Confucian govern mentality. It was practiced through the Confucian communality whose basic concept lies in the traditional family system. The social welfare in this society was to be fulfilled automatically by promoting the production and by consolidating the solidarity of the community. The social intervention, therefore, was principal1y indirect and preventive rather than direct and postfactum. The social welfare supports in Confucian societies included not only the material but also the psychological. In these senses, it sounds like that the Confucian welfare system reached the very high standard. Although the real practice should be cautiously differentiated from its ideal state, we may find interesting implications from the social welfare thoughts in Confucianism.

      • KCI등재
      • KCI등재후보

        장애인공동생활가정 종사자의 연수교육 내용 개발을 위한 요구 분석

        박승희,나수현 이화여자대학교 특수교육연구소 2009 특수교육 Vol.8 No.2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provide the data for developing the contents of in-service training for staff in the group homes run by Seoul Group Home Supporting Center. The questionnaire classified into 10 subcategories with 57 items was developed for this study by the researchers to assess the staff’s need for inservice-training. The 10 subcategories included: (1) basic understanding of services for persons with disabilities; (2) the laws related to disability; (3) understanding of disability and persons with disabilities; (4) understanding about group homes; (5) supports for independent lif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6) staff’s roles in a group home; (7) understanding of IPP(Individual Program Plan); (8) behavioral supports for persons with disabilities; (9) making use of community resources; (10) relation between staff and parents/family. The total of 101 staff of the 101 group homes located in Seoul responded to the questionnaire. The self-reported ratings of the 10 subcategories with 57 items of the in-service training contents were high. Subcategories rated highest in the need assessment were behavioral supports for persons with disabilities, understanding of IPP, and making use of community resources. This study based on the staff’s need assessment was the first study validating the contents of in-service training for staff in group homes. The results were discussed with the aim of provoking a discourse on the nature of the services of group home and accordingly establishing the roles of staff in group homes and advancing the development of community-based residential services and supported living arrangement. 본 연구의 목적은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 산하의 장애인공동생활가정 종사자들의 연수교육 내용 개발을 위해 본 연구자들이 개발한 질문지 통하여 그들의 요구를 조사하여 그들에게 보다 적합한 연수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한 기초 자료를 제공하는 것이다.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에 소속된 101개 장애인공동생활가정의 종사자 101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연수교육 요구를 다음과 같은 10개 영역의 문항들에의 응답으로 수집하였다: (1)장애인서비스의 기본 철학 및 이해; (2)장애인 관련 법; (3)장애 및 장애인에 대한 이해; (4)장애인공동생활가정에 대한 이해; (5)거주 장애인의 자립생활에 대한 지원; (6)장애인공동생활가정 운영에 대한 종사자의 역할; (7)거주 장애인의 개별화 프로그램에 대한 이해; (8)문제행동 지원 방안; (9)지역사회 자원 활용 방안; (10)거주 장애인 부모 및 가족과의 유대. 연구 결과, 장애인공동생활가정 종사자들은 모든 영역에 대해 전반적으로 높은 교육의 필요성을 나타내었으며, 특히 장애인의 문제행동 지원 방법, 개별화 프로그램 계획 및 지역사회 자원 활용 방안 등에 대한 교육에 높은 요구를 보였다. 종사자의 배경변인에 따른 연수교육 요구에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본 연구는 장애인공동생활가정 종사자의 성공적 역할 수행을 지원하기 위한 연수교육의 내용을 처음으로 타당화했다는 의미를 지니며, 종사자의 역할을 정립하기 위해 장애인공동생활가정의 성격에 대한 후속 논의를 촉구하고, 종사자를 위한 체계적인 연수교육 및 관리체계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제기하며, 향후 장애인을 위한 지역사회 기초 주거 서비스의 활성화와 질적 제고에 기여할 수 있다.

      • KCI등재후보

        Vanadate의 혈소판 응집작용과 Vanadium Yeast의 억제효과

        박승희,오승민,박영현,정규혁 대한약학회 2002 약학회지 Vol.46 No.6

        It has been well known that vanadium shows various physiological and pharmacological properties such as an insulin-mimetic effect. In view of the reported toxic effects there is the problems that the safety margin is narrow because of its strong toxicity, Vanadate was tested for its ability to cause blood aggregation. Although vanadate or $H_2O$$_2$ alone had little effect on platelet aggregation, treatment of vanadate and $H_2O$$_2$ together induced platelet aggregation indicated that it was occurred by pervandate or hydroxyl radical produced from the reaction of vanadate and $H_2O$$_2$. It was dependent on extracellular $Ca^{2+}$ion. Platelet aggregation caused by vanadate and $H_2O$$_2$ was inhibited by ascorbic acid, tocopherol, catalase, mannitol, and Tiron. In contrast to vanadate, vanadium yeast prepared by uptaking vanadate in yeast cells did not induce platelet aggregation in the presence of $H_2O$$_2$.>.

      • KCI등재

        민족과 세계의 연대 방식-황석영의 바리데기를 중심으로

        박승희 한민족어문학회 2010 韓民族語文學 Vol.0 No.57

        This study looks into the communications and connects between nation and world through national migration shown Hwang Seok-young’s 『Baridegi 』. If criticism and skepticism on nation-state and nationalism raises the lack of communications, conflicts, and impossible coexistence between nation and world, nation and world cannot but be contrary. However, the study found out world’s universal values such as freedom and equality is possible to be connected to national specialty as the historical community in that migration is a global issue beyond nation-state and is eventually made by relations between strong identity of nation-state and world. This study aims to examine the problem of migration in a new approach of communications between identity of national culture and world in Hwang Seok-young’s 『Baridegi』. It looks into how mental solidarity between national cultures goes through violence and suppression of global capitals shown in the process of migration and forms world solidarity. Furthermore, it examines how national identity affects the process where international migrants become global citizens. It is to look at the possibility of world solidarity inherent in mental identity of nation through a main character of 『Baridegi』 ‘Bari’, and seek for the method to overcome conflicts and discrimination of capitalism and realize global civil society. 이 글은 황석영의『바리데기』에 나타난 이주의 문제를 민족적 서사와 세계적 연대적측면에서 살핀 것이다. 민족국가의 경계를 단순히 해체하거나 무시할 수 없는 현실적조건에서 민족적 서사의 세계적 소통 가능성을 소설 바리데기』는 이주 과정을 통해 설명하고 있다. 이 글은 소설 속 이주의 과정을 크게 세계의 중심이면서도 서구의 주변부인중국과 서구 자본주의의 중심인 영국을 배경으로 자본의 억압과 폭력 속에서 민족적서사의 세계적 구현이라는 측면에서 살펴보았다. 그것은 이주 과정이 민족과 세계의 또다른 연대 방식으로 인식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는 민족 주체가 세계시민으로 재구성되는 과정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