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동성마을 잔치 부조(扶助)의 양상과 호혜성 -20세기 중후반 경북 영양군 감천마을의 사례-

        박선미 실천민속학회 2018 실천민속학연구 Vol.31 No.-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take a look at the aspect of feast mutual aids of paternal clan village during the Mid to Later Part of the 20th Century and describe the types and principles on how reciprocity is practices in the blood relationship. Notwithstanding the fact that it is representative cultural phenomenon to find out the social relations of several units, the outcome of the study on the mutual aids to this point has been minimal. The subject site for the study, Gamcheon Village of Yeongyang-gun, Gyeongbuk, is the paternal clan village for Nakan Oh Clan that it is the representative case to explain, more than anything else, how the mutual aids culture is practiced in the blood relationship. Furthermore, it enables to explain the type and principle of mutual aids between the head family and jisonga(families of the offspring who is not the eldest son), and it is possible to disclose the practical aspect of the code of clans through the foregoing. As for the type of the feast mutual aids, there are three-fold in manual mutual aids, mutual aids in goods, and cash mutual aids. The mutual aids maintains only the cash mutual aids with the succession of the manual mutual aids and mutual aids in goods to be weakens as they are solidified as the ‘cash mutual aids’ as time went on to the later part of the 20th century. However, in the paternal clan village, the practice of feast mutual aids and its reciprocal relationship are conspicuous in manual mutual aids. While the upper-level head family(Gukheon head family) receives the manual mutual aids from all jisongas, including the lower-level head family, the upper-level head family has made the ‘status enhancing’ mutual aids to upgrade the status of jisonga and clan internally and externally to the jisonga. This is construed in the point of view for practicing the code of clans in the clan. In other word, the characteristics of feast mutual aids for the paternal clan village have different type and implication depending on head family or jisonga, and there are mutual aids of head family-type and mutual aids of jisonga-type. In addition, the head family has the property or cash equally for mutual aids without the difference between the jisongas regardless of the volume of mutual aids and its presence. This indicates that the logic and value of ‘equitableness’ would have greater priority in the position of role and duty of head family or the eldest grandson of the head family. 이 연구는 20세기 중후반 한 동성마을의 잔치 부조 양상을 살펴보고, 혈연관계에서 호혜성(Reciprocity)이 어떻게 실천되고 있는지 그 유형과 원리를 해명하는 것이 목적이다. 부조는 여러 단위의 사회적 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대표적인 문화현상임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그에 관한 연구 성과는 미미하였다. 연구대상지인 경북 영양군 감천마을은 낙안오씨 동성마을로서 혈연관계에서 부조문화가 어떻게 실천되고 있는지 해명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가 되었다. 뿐만 아니라, 종가와 지손가 사이의 부조 유형과 원리를 해명하고 이를 통해 종법의 실천양상도 밝힐 수 있었다. 잔치 부조의 형태는 몸부조, 현물부조, 현금부조 세 가지이다. 부조는 20세기 후반으로 갈수록 ‘부조금’으로 고착화될 정도로 몸부조와 현물부조의 전승은 점차 약화되고 현금부조 형태만 지속되고 있다. 그러나 동성마을에서 잔치 부조의 실천과 호혜적 관계는 몸부조에서 두드러졌다. 큰종가(국헌종가)는 작은종가를 비롯한 모든 지손가로부터 몸부조를 받는 반면에 큰종가는 지손가에 대내외적으로 지손가와 문중의 위상을 격상시키는 ‘위상 제고(位相提高)’부조를 하였다. 이는 문중 내 종법의 실천이라는 관점에서 해석된다. 즉, 동성마을 잔치 부조의 특징은 종가냐 지손가냐에 따라 그 형태와 의미가 달라졌는데, 종가형의 부조와 지손가형의 부조가 있었다. 또한, 종가는 지손가로부터 받은 부조의 양과 유무에 관계없이 지손가들 사이에 차등을 두지 않고 균등하게 현물 또는 현금을 부조했다. 이는 종가 내지는 종손의 역할과 도리의 입장에서 ‘형평성’의 논리와 가치를 더욱 우선한다는 것을 말해준다.

      • KCI등재
      • KCI등재후보

        우리나라 초등학생의 사회과 학업성취도 문항에 대한 응답 경향성 분석

        박선미 한국사회과교육연구학회 2004 사회과교육 Vol.43 No.3

        본 연구는 2002년 초등학교 사회과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에 기초하여 학생들의 문항 반응 경향성을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우리나라 초등학생의 대부분은 단순하고 일상생활과 관련된 사실에 대해서는 알고 있다. 그러나 암기해야 하거나 여러 사실의 공통 속성을 이해해야 하는 지식에 대한 성취도는 높지 않다. 우수학력집단은 지식을 자세하고 다각적으로 이해하고 보통학력집단은 사회과의 기본 개념을 충실하게 암기하거나 이해한다. 그리고 초등학생의 대부분은 단순한 자료를 일정한 기준에 의해 분류할 수 있으나 두 가지 이상의 정보를 담고 있는 자료를 분석하는 능력이 떨어진다. 우수학력집단만이 복잡한 내용을 담고 있는 자료를 분석하여 지리적, 역사적, 사회적 특징과 의미를 해석한다. 또한 초등학생은 복잡한 자료를 해석한 후 그것에 대하여 설명하거나, 지식을 이용하여 지리적, 역사적, 사회적 현상을 다른 사람에게 설명하는 능력이 떨어진다. 우수학력집단만이 지식을 활용하여 다른 사람에게 설명하는 능력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초등학생의 대부분은 바람직한 가치와 태도 및 행동에 대해서 알고 있지만 왜 그렇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This paper examines students' trends on question-response based on the result of achievement assessment of elementary school conducted in 2002 at Korea. The conclusions are as follows. First, according to this research, most of the Korean elementary school students have an understanding on simple everyday life factors while half of them miss knowledge that is acquired only by memorization or by understanding on commonalities that many different factors share. Second, high performance group has a deep and dynamic understanding on knowledge, whereas students who belong to average performance group have a better understanding (or better memorization) on basic concepts of social studies. Third, most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have an ability to classify simple data based on a certain criteria but at the same time they lack ability to analyze data that contains more than two different information. Fourth, only high performance group has an ability to analyze c1ass materials that contain complicated information and then internalize the meanings and characteristics of important information. Fifth, average elementary school students lack ability to interpret complicated class materials and then explain them, or ability to explain others about the geographical, historical, and social phenomena based on the knowledge that they have acquired. Finally, while most of the elementary school students know what desirable values, attitudes, and behavior should be, they do not acknowledge why they should follow such desirable value, attitudes and behavior.

      • KCI우수등재
      • KCI등재후보

        古朝鮮의 交易과 貨幣使用에 관한 試論的 검토

        박선미 동북아역사재단 2008 東北亞歷史論叢 Vol.- No.20

        How can we interpret the coins having been excavated in the Northwest of Korean peninsular and the Northeast of China? Wherefore are the foreign currencies being excavated in these regions of the Old-chosun Age? This study starts with these questions and approaches and interprets the meaning of these coins excavated at these regions in terms of the trade among Yen(燕), Qin(秦), Han(漢), Old-chosun(古朝鮮), and Jin dynasties(辰國). I have studied about the coins excavated around the territory of Old-chosun, and found a very interesting phenomenon that there were no coins in Jin Dynasty, but the inlands of China developed a very systematic monetary economy and parts of Old-chosun used coins from the foreign countries. I interpreted this phenomenon happened, for the Old-chosun acted as a Buffer Zone Trade. That is, geographically, Old-chosun was located between A territory of advanced culture and C territory of relatively underdeveloped culture, and apparently let the C territory both accept the advanced cultures and soften the shocks from new cultures to prevent the breakdown or collapse of the native society and culture. Thus, the materials of A culture are found in C territory, but the strength is weak for they came through the B territory. While, relatively, many cultural elements of A territory are found in B territory and even some parts of B culture change into A-like ones. We can see these results plainly in the density of trade goods spread through A, B, and C territories, and the coinage is a representative example. I called this kind of trade ‘Buffer Zone Trade.’ As many literatures say, there was an inflow of many people at the borders of Old-chosun and Wiman(衛滿) became a foreign subject of Han-Dynasty, and heaped up arms and goods to show off their social status, preventing many counties around from going and seeing a son of Heaven of Han Dynasty. In these political situations, it appears, the coins came into Old-chosun, and spread considerably into real life. That is, we can interpret the chinese coins being excavated in the Northeast of China and the Northwest of Korean peninsular of the Old-chosun Age as an outcome of Buffer Zone Trade Old-chosun performed in the relationship with Yen, Qin, Han, and Jin.

      • KCI등재

        고조선의 정체성(正體性) 탐색을 위한 초론(初論) -중국이라는 타자의 눈에 비친 고조선의 종족적 정체성

        박선미 동북아역사재단 2018 東北亞歷史論叢 Vol.- No.62

        This article examines the contents of Chinese documents and approaches the problem of ethnic identity of Old Chosun in the eyes of others. For this purpose, I examined the meaning of the ethnic and ethnicity, and extracted the language, culture, and local elements that can be objectively observed through historical records among the factors that distinguish ethnic groups. Huhanshu 後漢書 and Sangouzhi 三國志 said that Puyeo, Koguryo, Okjye and Ye spoke in the same language and they had the same culture in the same region where Old Choson was. Comparing these documents with Fangyen 方言 and Shuowenjiezi 說文解字, I suggested that these polities could cover the ethnic groups of Old Choson and its boundary. 본고는 고조선사 이해의 기초가 되는 고조선의 정체성 문제를 다루었다. 고조선 자체의 기록이 없고 남아 있는 기록마저 영성(零星)하다. 이 때문에 문헌에 등장하는 종족 가운데 어느 한 종족을 고조선의 주민으로 특정(特定)해 내기는 어렵다. 그러나 단편적인 기록이라도 상호 비교, 검토해 보면 그 범위를 개략적으로 그려내는 것이 가능하다. 그리고 그 개략적인 범위는 고조선의 물질문화와 중국 동북~한반도 전역에서 발전한 청동기문화를 이해하는 토대가 될 수 있다. 본문에서는 종족의 의미를 살펴보고, 종족을 구분하는 요소 가운데 기록을 통해 객관적으로 관찰될 수 있는 언어, 문화, 지역적 요소를 추출했다. 고조선의 종족적 정체성을 나타내주는 언어, 문화, 지역적 범위에 대해서는 후대의 기록 가운데 고조선과 연관되어 서술된 부분을 찾아 역추적하는 방식으로 접근했다. 『후한서』와 『삼국지』 동이전은 부여-고구려-(동)옥저-예가 같은 언어와 풍속을 가졌으며 모두 고조선 지역에 있었음을 전하고 있다. 또한 『방언』은 연의 동북-조선-열수 지역이 고조선어를 공통으로 사용한다고 했다. 『설문해자』는 이 지역을 ‘조선’이라고 했다. 이를 종합해보면 언어와 풍속 및 지역을 공통으로 하는 부여-고구려-동옥저-예는 고조선의 종족적 정체성을 대략적으로 포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고조선의 지배층과 주민이 남긴 물질문화도 이 범위 안에서 찾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따라서 부여-고구려-옥저-예 지역에서 발전된 청동기문화에 대한 이해를 통해 고조선의 고고학 연구가 가능할 것이다. 흥미로운 점은 삼한과 관련해서는 문헌에 고조선이나 부여 및 고구려 등과 동족(同族)이라거나 언어가 같다거나 하는 표현이 나오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또한 진한-변한이 같은 언어와 풍속을 가졌지만 마한과는 다르다고 되어 있다. 위만과 전쟁에 패한 준왕이 무리 천 여명을 데리고 한지(韓地)로 가서 한왕(韓王)이 되었다는 동이전 한조(韓條)의 기록이 고조선과 한을 연결시켜주고 있다. 이들의 이주가 한의 종족적 정체성의 변화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가에 대해서는 향후 심화 연구가 필요하다.

      • KCI등재후보

        췌장·담도 질환에서의 성차의학

        박선미 대한췌담도학회 2019 대한췌담도학회지 Vol.24 No.2

        성차의학은 성과 젠더의 차이가 정상 상태, 병리기전 및 질병의 특징에 미치는 영향을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 성과 젠더의 차이를 고려해서 질병의 진단, 치료 및 예방을 한다면 개개인은 과학적 근거를 갖춘 최적화된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여기에서는 담석증, 급성 담낭염, 급성 및 만성 췌장염, 담도 및 췌장암 등의 췌장·담도 질환에서 성과 젠더의 차이에 대하여 고찰하였다. 또한, 임상 및 전임상 연구에서 연구의 계획, 실행 및 분석에 성과 젠더분석을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는 최근의 정책 방침과 성차의학에 관한 정보를 갖춘 웹사이트들을 소개 하였다. 이 고찰을 통하여 연구, 진료 및 의학교육 분야에서 성과 젠더의 관점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Sex and gender medicine investigates the impact of sex and gender differences on normal conditions, pathogenesis, and clinical features of diseases. By considering sex and gender differences during diagnosis, treatment and prevention, a person can receive the best individualized treatment based on scientific evidence. In this review, sex and gender differences in the field of pancreatobiliary diseases are described regarding gallstones, acute cholecystitis, acute and chronic pancreatitis, and cancers of the pancreas and biliary tract. In addition, recent policy on clinical and preclinical research which states that sex and gender analysis should be included during planning, conducting, and interpretation of the researches and websites containing resources about sex and gender medicine are introduced. This review highlights the importance of considering sex and gender aspect in research, clinics, and medical education.

      • KCI등재

        중년기 성인의 향유신념과 주관적 안녕감의 관계에서 정서표현성의 매개효과

        박선미,전혜성 한국가족치료학회 2018 가족과 가족치료 Vol.26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Objective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mediating effect of emotional expressivenes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avoring beliefs and a subjective sense of well-being among middle-aged adults. Methods: A questionnaire survey was given to middle-aged adults aged between 40-65 years in Seoul, Gyeonggi, Daegu, and Gwangju during a two week period in March, 2018 (N=326). The measuring instruments used were the savoring belief scale, the emotional expressiveness scale, and the shortened subjective well-being scale. Correlations among the variables were examined and the structural equation model was verified by verifying the measurement model. Results: Three major results were found: First, higher savoring belief enhances emotional expressiveness and improves subjective well-being. Second, the higher the emotional expressiveness, the higher the subjective well-being. Third, emotional expressiveness had a partial mediating effect between savoring belief and subjective well-being. Conclusions: In order to increase the subjective well-being of middle-aged adults, the savoring belief of emotional expressiveness, which includes a cognitive psychological mechanism, should be highly antecedent. 본 연구는 중년기 성인의 향유신념과 주관적 안녕감의 관계에서 정서표현성의 매개효과를 확인하고자 수행되었다. 이를 위해 서울, 경기, 대구, 광주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40∼65세의 중년기 성인을 대상으로 2018년 3월 2일에서 3월 17일까지 대략 2주간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N=326). 측정도구는 향유신념 척도, 정서표현성 척도, 단축형 주관적 안녕감 척도를 사용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19.0와 AMOS 18.0의 구조방정식모형을 사용하여 변인들 간 상관관계를 조사하였고, 측정모형의 검증을 통해 구조방정식 모형 검증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높은 향유신념은 정서표현성을 높이고, 주관적 안녕감을 향상시키는 것이 확인되었다. 둘째, 정서표현성이 높아지면 주관적 안녕감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정서표현성은 향유신념과 주관적 안녕감 사이에서 부분매개효과를 가지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러한 결과를 통해 인지적 심리기제인 향유신념과 정서적 심리기제인 정서표현성이 중년기 성인의 주관적 안녕감을 높이는 선행요인으로 작용함을 확인하였고, 정서표현성이 향유신념과 주관적 안녕감의 관계에서 매개변인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