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해사안전법상 항로지정방식 및 관리제도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민영훈 한국해사법학회 2021 해사법연구 Vol.33 No.1

        우리나라는 선박의 안전운항과 해사안전 증진을 위하여 해사안전법을 통해 3가지의 수역 지정 및 관리 제도를 제정․운영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수역 지정 및 관리제도의 목적은 교통량이 집중되거나, 특별한 주의가 필요한 해역에 특정 항로 혹은 항법을 지정하여, 선박 충돌 등 사고의 위험성을 저감하고 대형 해양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함이다. 그러나 현재 우리 해사안전법상 3가 지 수역 및 항로지정방식은 법률, 시행령, 시행규칙, 고시 등에 산재하여 규정 되어 있어, 선박운항자가 해역별로 특정 항법을 숙지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요구되어진다. 또한 특정항법이 적용되는 지정항로에서 적용항법이 복수로 규 정되어져 있는 지정고시의 경우, 수범자인 선박운항자가 항법을 적용하는데 있어 자신이 규율받는 항법이 무엇인지 명확히 이해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국제해상충돌예방규칙(이하, ‘국제규칙'이라 한다)의 해상 교통분리제도를 수용한 우리나라 해사안전법의 통항분리제도가 제․개정 작업 중 일부 구문이 삭제되어 결과적으로 국제규칙과 상이한 해석결과를 가지게 되는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들은 수역 및 항로 관리제도의 본래 취지인 해양사고 방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문제들로 수역의 통합관리와 조문 개정을 통해 근시일 내 개선되어져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이러한 문제점들은 우리나라 헌법원칙인 명확성의 원칙에도 어긋나며, 수범자가 규범을 오인해서 법규를 적용하는 착오가 발생할 수 있고, 이는 사실에 입각해 생성되는 과태료 부과에 있어, 수범자가 고의 및 과실의 부재를 소명해야 하는 행정력 낭비로 이어질 수도 있으므로, 이러한 문제점을 고려하여 현행 항로지 정방식 및 관리제도에 관한 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 The Maritime Safety Act sets up in the Korean waters three types of designated sea areas including the specific sea areas for traffic safety, the designated fairways, and the traffic separation scheme. In general, purpose of designation of such sea areas is to ensure safety of sea traffic by preventing ships from navigating specific areas and to reduce risk of accidents by controlling high density of traffic flows with designated routes. However, in contrast with this purpose, the current regime of designated sea areas would not effectively address this purpose. First, since designated sea areas and predetermined route are listed in different governmental documents including the presidential decree, enforcement rules, and public notice under the Maritime Safety Act, ship operators are often struggling to find relevant information for ship navigation in the designated sea areas within a proper time. Second, while in a specific designated sea areas, ship operators may have options of navigation within a predetermined route, considering their ships' conditions and circumstances, this may cause the ship operators to decide different option from that of VTS operator. In this case, the law cannot be considered sufficiently clear so that it may be found void for vagueness under the Constitutional law. And, last, current provisions of domestic regulation for traffic separation scheme do not seem to be consistent with the international regulation on the basis of its interpretation. Thus, avoiding different application of traffic separation scheme by ocean-going vessels, this matter should be addressed in due course. In order to address these matters, this paper will discuss efficient management system for a single governmental documenting system for designated sea areas, and necessary amendment of provisions to the Maritime Safety Act of Korea.

      • KCI등재

        A Case Study On Human Rights Issues In The Ship Recycling Industry

        민영훈 한국해사법학회 2018 해사법연구 Vol.30 No.3

        In February 2018, the UN OHCHR sought clarification of information about the facts where the Maersk allegedly inflicted harms on human rights in the South Asian beaching yards for shipbreaking of its FPSO. In its report, the OHCHR firstly asked the Maersk to provide information whether it has carried out the human rights due diligence process under the UNGPs. Since early 2000s various international organisations have raised significant concerns about human rights abuses by the business activities of shipbreaking in South Asia. However, current established international instruments such as the Basel Convention and the Hong Kong Convention have seemed not to retain a sufficient level for effectively regulating shipowner's responsibility to human rights abuses in the ship-recycling industry. In this line, the UN Human Rights Council in the current Maersk case took an additional step to find the shipowner's responsibility by considering whether the Maersk has carried out ‘human rights due diligence process' under UNGPs to discharge its responsibility in human rights abuses occurred by its business relationship. The question whether the UNGPs may apply the shipowner's responsibility for the human rights abuses in South Asian ship-recycling industry is still ongoing matter. Thus, this paper will examine the limitations of current international instruments, focusing the allegations raised by the UN Human Rights Council and the Maresk. Then, if the current treaties may not be sufficient effectively to control the Maersk's business activities occurring the human rights abuses through its business relationships, as the other measure that recently was developed by the UN, this paper will examine the corporate responsibility of the UNGPs, and will then assess whether the Maersk's lack of implementation of human rights due diligence under the UNGPs may not sufficiently discharge its responsibility for human rights in the South Asian shipbreaking yards.

      • KCI등재

        Principles of International Environmental Law with respect to Shipowners' Environmental Costs in the Ship-Recycling Industry

        민영훈 한국해사법학회 2019 해사법연구 Vol.31 No.1

        Under the current international legal frameworks with respect to ship-recycling industry, relevant authorities are struggling from pursuing shipowners' illegal trade of an end-of-life vessel to the shipbreaking yards, although it can be considered as a material fact to environmental harms caused by activities of ship-recycling. In this line, this paper will explore issues of circumvention by shipowners in relation to responsibility under the current international legal frameworks such as the Basel Convention and Hong Kong Convention. Based on examination of those conventions, this paper would find lack of effective control measures over shipowner's transactions of end-of-life vessels to ship-breaking yards in South Asia through intermediaries under current international environmental law. Thus, to ensure responsibility of shipowners in relation to environmental harms in South Asian ship-breaking beaching yards, this paper examine principles of international environmental law including the polluter pays principle, and transboundary harm and liability principle. That is because environmental costs may be internalised by imposing liability on shipowners as the polluter in ship-recycling industry and also transboundary harm and its liability to a State may call concerned States more to be aware of shipowners' activities of scrapping vessels.

      • 인도네시아 선박안전성제고 및 해양환경 보호 역량강화 사업 추진 현황

        민영훈,Min,,Young-Hun 선박안전기술공단 2015 선박안전 Vol.38 No.-

        인도네시아 선박안전성제고 및 해양환경보호 역량강화 사업은 급속도로 성장하는 인도네시아의 경제가 안전하고 지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해상운송, 특히 연안운송의 안전성과 관련한 인도네시아 정부의 기술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으로, 2012년 인도네시아 정부의 요청에 의해 시작되었다. 동 사업은 약 2년간의 사업기간을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의 선박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관련 교육 인프라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그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선박검사 기술기준 자문, 선박검사관 역량강화, 선박검사 기자재 제공 및 CBT가 있다. 동사업은 한-인도네시아 간 해양분야의 첫 번째 개발협력사업으로 향후 양국간 해사산업 교류의 교두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 "알제리 선박안전성 제고 지원사업" 추진현황

        민영훈,Min,,Yeong-Hun 선박안전기술공단 2008 선박안전 Vol.25 No.-

        최근 알제리는 선박건조사업을 국가 기간산업으로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들을 관리하기 위한 선박안전관리 시스템이 시급히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현 알제리의 선박안전 관리 시스템은 과거 프랑스 식민지 시절 마련된 제도를 사용하고 있고, 급격히 변화된 각종 국제 해사기구의 제도 및 협약 수용이 미비한 실정이다. 우리나라의 선박안전제도는 과거 일본의 것을 그대로 답습하였으나, 경제적 성장 및 조선산업의 성장, 세계선복량의 증가에 따른 기술 개발과 제도개선으로 과거의 제도로부터 탈피하여 우리 실정에 적합한 선박안전관리 시스템을 서서히 구축하고 있다. 이에 알제리 정부는 우리나라의 이러한 변화와 선박관련 기술 발전에 주목하여 우리나라의 선박안전관리 시스템을 벤치마킹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금번 알제리 선박안전성 제고사업은 우리 공단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간의 용역계약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으로 알제리 교통부의 요청과 KOICA의 알제리 현지 타당성 조사를 거쳐 이루어진 사업으로 크게 알제리 선박안전법령 등의 개선, 알제리 연수생 초청 교육 및 선박검사 시 필요한 검사 기자재 등의 제공사업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공단의 선박안전관리분야 Know-how를 알제리에 제공함으로써 알제리 선박안전 관리체제 마련에 일조하고, 향후 해사안전 분야에서의 알제리와 우리나라와의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데 목표를 두고 추진되고 있다.

      • KCI등재후보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