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전라도 지역의 반란 대응체계와 운용 - 무신란(戊申亂) 당시 경상도 반란군 방어를 중심으로 -

        문경득 국방부군사편찬연구소 2019 군사 Vol.- No.110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command system and mobilization patterns of the local forces in Jeolla province with the activities to defend the Gyeongsang rebel forces' advance to Jeolla Province from the historical perspective of military system. For this purpose, I searched the studies about the local systems and military ones to review the response system to rebellion in Jella province. And then, using "the official document file of the Musin Rebellion(『戊申別謄錄』)", which included the reports from local governors during Musin rebellion, I could confirm how the local governors responded to the rebel forces from Gyeongsang under the military system at that time. In the beginning of 18th century, the command system of regional military consisted of provincial governor(監司), provincial military commander(兵使), local divisional commander(營將), and district magistrate(守令) in order. In addition, the troops that could be mobilized in the Jeolla province were the ivory soldiers(牙兵) of headquarters of the provincial governor(監營), the personal troops(親兵) of provincial military commander’s headquarters(兵營) and the regimental troops(束伍軍) in local divisional commander’s garrison(鎭營). But as the cases of exemption of military service were spreaded out at that time, it is impossible to estimate the number of soldiers to have been mobilized from the headquarters of the provincial governor(監營) and the provincial military commander’s headquarter. However, the maximum troops that could be nominally mobilized by the local divisional commander of Unbong(雲峯) included around 5,000 people, 2 companies of horsemen, 34 companies of infantry and so on. The news that the rebellion occurred in Chongju(淸州) on March 15 was delivered to Jeolla province on the evening of 18th. In response to this, Jeolla province mobilized military forces. In the middle of it, the news that the rebellion in Gyeongsang Province occurred on 20th was delivered to Jeolla Province on the 21st. From the moment, Son Myeongdae(孫命大), county magistrate of Ungong and local divisional commander, made a reconnaissance to confirm the rebellion and urgently mobilized the troops to defend the Hill of Pallyang(八良峙), a very important strategic point. However, Kim Yu(金濰), district magistrate of Namwon(南原) refused because there was no official order by royal court, and it was not until he received the order of provincial governor that he supported soldiers. What's worse, it was not easy to gather soldiers quickly, so that only 50% of their troops were gathered on the 27th. The next day, on the 28th, the rebel occupied Hamyang(咸陽), nearby area, and proceeded to the Hill of Pallyang. But the rebels retreated at dawn on the 30th after the provincial troops preoccupied the highlands first. After examining the response system to rebellion and the mobilization of troops, it is certain that there was a problem in the commander's capacity due to the confusion of the command system resulting from the structural defects of the system, and the military command of the non-specialist. Also, the troops couldn't be quickly mobilized, and the mobilized troops were only 2/3 against the nominal number. This shows that the regional response system to the rebellion had already been largely collapsed, and that the institutional and structural problems had to be supplemented by individual capabilities. 본 연구는 군제사의 관점에서 경상도 반란군의 전라도 진출을 방어하기 위한 활동을 통해 전라도 지역 지방군의 지휘체계나 병력 동원 양상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먼저 지방제도와 군사사에 관한 연구성과를 검토하여 전라도 지역의 반란 대응체계를 살펴보았다. 이후 무신란 당시 지방관의 보고를 수록한 『무신별등록(戊申別謄錄)』 등을 중점적으로 활용하여, 군사제도 안에서 지방관들이 경상도 반란군에게 어떻게 대응했는지를 확인하였다. 18세기 초의 지방군 지휘체계는 감사-병사-영장-수령의 체계로 구성되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전라도 지역에서 지방관이 동원할 수 있는 병력으로는 감영의 아병과 병영의 친병, 진영 소속 속오군 등이 있다. 다만 당시에는 납포군화가 성행했기 때문에 감영과 병영에서 실제 동원 가능한 병력이 얼마인지 알 수 없다. 다만 좌영장 겸 운봉현감이 속읍에서 명목상 동원할 수 있는 최대 병력은 마병 2초, 속오군 34초 등 약 5,000명 내외였다. 3월 15일 청주에서 반란이 일어났다는 소식이 18일 저녁에 전라도에 전해졌다. 이에 전라도 지역에서는 병력을 소집해 반란에 대비했다. 이러던 중에 경상도에서 20일에 일어난 반란 소식이 21일에 전라도로 알려졌다. 이때부터 운봉현감 손명대는 정찰을 보내 반란 사실을 확인하고 병력을 급히 소집해 요충지인 팔량치를 막으려 했다. 그러나 남원부사 김유가 정식 명령이 없다는 이유로 거절했고, 감사의 명령을 듣고서야 병사를 지원했다. 그러나 병사가 빨리 모이지 않아 27일에서야 관할 병력 중 50%만 집결하였다. 바로 다음날인 28일에 반란군이 인근 지역인 함양을 점령하고 팔량치로 진군했다가 관군이 고지를 선점한 것으로 보고 30일 새벽에 후퇴했다. 이상의 반란 대응 체계와 병력 동원을 검토한 결과, 제도의 구조적 결함으로 인한 지휘체계의 혼선과 비전문가의 군사지휘로 인한 지휘관의 역량 문제가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병력 동원에 있어서도 신속하게 소집하지도 못했고, 소집된 병력도 명목 대비 2/3에 불과했다. 이는 전라도 지역의 반란 대응체계가 이미 상당 부분 무너져 있었으며, 제도적·구조적 문제를 개인 역량으로 떠안아야 하는 체제였다는 점을 보여준다.

      • KCI등재

        무신란(戊申亂) 당시 남원ㆍ태인 지역 반란군의 임실 집결과 특징

        문경득 전북사학회 2018 전북사학 Vol.0 No.52

        전라도 지역 무신란과 관련하여 비교적 잘 알려진 다른 반란시도와 다르게, 남원·태인 지역 반란군의 임실 집결은 연구가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 본 논문에서는 전라도 지역 무신란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이 반란 시도를 분석하여 반란가담자와 반란 계획, 시도를 정리하였다. 남원·태인 지역 반란군이 임실에 집결해 반란을 일으키려 했던 시도는 전라도 반란을 주관한 태인현감 박필현이 전라도 관군을 장악할 기회를 만들기 위해 계획된 반란 중 하나였다. 그러나 박필현과 송하는 서로 반란을 일으키는 동기가 달랐기 때문에 계획 단계부터 송하 등은 박필현과 다르게 할거를 고려하기도 했다. 반란 준비는 박필현을 통해 무신란에 가담한 송하가 반란가담자를 포섭하면서 이루어졌다. 먼저 송하는 서얼 처남 김익정을 통해 한익명을 끌어들였다. 이후 한익명이 위협과 회유를 병행하여 남원의 지주들을 끌어들였다. 이는 반란을 일으키기 위해서 노비를 군사로 동원할 수 있고 군량도 확보할 수 있는 지주가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반란을 위해 송하가 먼저 계획대로 영조 4년 3월 10일 무렵에 태인에서 임실로 이동해 그간 포섭한 반란군을 집결시키려 했으나 실패했다. 뒤늦게 3월 18일에 가담자들이 집결하기는 했으나, 미흡한 반란 준비와 반란 계획에 대한 의견 충돌 등의 문제가 있어 군사행동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결국, 기찰이 온다는 소식에 도망쳤다가 체포되면서 반란 시도는 실패하고 말았다. 이러한 입실 집결에 참여한 반란군의 성격을 분석해보면, 반란의 주동자들은 신분적으로 한미한 양반이거나 서얼이었으며, 경제적으로는 빈한했고 사상적으로 도술이나 도참, 풍수지리 등을 믿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반란가담자들은 주로 남원의 지주였는데, 정치적으로 당쟁과 별다른 관련이 없었고, 경제적으로 부유했으며, 사회적으로 신분은 향족으로 추정된다는 점이 공통적이다. 이상을 통해 볼 때 반란군은 양반을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나 당쟁과는 별다른 연관이 없었으며, 서로 경제적·사회적으로 이질적인 집단으로 구성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임실 집결의 특징은 세 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전라도 지역 외부에서 온 박필현에 의해 무신란의 일부로 계획되어 일어난 반란이다. 둘째, 전라도 지역 반란군은 집단의 구성이나 사상적 측면에서 다른 지역의 반란군과 성격이 달랐다. 셋째, 일정 지역을 점령하는 성과를 거두었던 충청도와 경상도 지역 무신란과 다르게 시도에만 그치고 말았다. 이상에서 무신란 당시에 남원·태인 지역의 반란군이 임실에 집결해서 반란을 일으키려 했던 시도와 반란군의 성격 및 사건의 특징을 정리하였다. 이 연구는 기존 연구에서 다루지 않은 새로운 사건을 밝혀 전라도 지역 무신란의 공백을 메우는 데 이바지했다는 의의가 있다. Unlike other well-known rebellious attempts related to the Musin Rebellion in Jeolla Province, the research on the gathering of the rebels in the areas such as Namwon and Taein was rarely conducted. In this paper, this rebellious attempt was analyzed in order to fill the vacuum of Musin Rebllion in Jeolla Province, and its participants, their rebel plan and their attempts were summarized. The attempt to rise in revolt by gathering the rebels in Namwon and Taein was one of the rebellions designed to make a chance to take control of the army of Jeolla Province by Park Pil-hyeon, the governor of Taein who supervised the rebellion in Jeolla Province. However, as Park Pil-hyeon and Song Ha(宋賀) had different motives to rebel, Song Ha had considered holding his own ground from the planning stage. The rebellion was prepared when Song Ha, who participated in the Musin Rebellion via Park Pil-hyeon, won over the rebels to his side. Song Ha attracted Han Ik-myeong(韓益命) into rebellion via Kim Ik-Jeong(金益鼎), his brother-in-law. After that, Han Ik-myeon attracted the landowners in Namwon through threats and placation. It was designed to mobilize slaves as soldiers and to secure provisions. Song Ha moved to Imsil and tried to gather the rebels who he had won over around March 10th, in 1728 as planned. But he failed. Later on March 18th, the rebels gathered, but there were some problems such as insufficient preparation, and conflicts on rebel plans. Eventually they escaped on hearing that investigators were coming, but they were arrested. Their rebel attempt failed. For the rebels participating in Imsil gathering, the social status of the leaders were sons of concubines or poor yangbans(兩班), their economic status was poor, and they believed in Taoist magic(道術) or Docham(圖讖), or Feng-Shui(風水) theory. The participants in the rebels were mainly the landowners in Namwon, were not politically related with party strife(黨爭) and were economically rich, and their social status was assumed to be Hyangjok(鄕族). Like this, the rebels mainly consisted of Yangban and were not related with party strife. Also they were composed of economically and socially heterogeneous groups. This characteristics of Imsil gathering was summarized into three; First, it was the revolt which was designed as a part of Musin rebellion by Park Pil-hyeon, coming out of Jeolla Province. Second, the composition and thought of the rebels in Jeolla Province was different from that of those in other provinces. Third, unlike the Musin rebellion in Chungcheong Province and Gyeongsang Province which occupied some areas, the Musin rebellion in Jeolla Province ended up as an attempt. As above, the attempts to rise in revolt, in which the rebels in Namwon and Taein gathered in Imsil, the nature of the rebels and the characteristics of the incidents were summarized. This research has implications in that it revealed new events, which were not covered in previous studies, and contributed to filling the vacuum of Musin rebellion in Jeolla province.

      • KCI등재

        조선 후기 심문 진술 기록의 사료비판 방법론 연구-『무신역옥추안(戊申逆獄推案)』을 중심으로-

        문경득 조선시대사학회 2017 朝鮮時代史學報 Vol.- No.83

        Given that the interrogation statement record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included the ones from people at that time, it is an important historical record. However, torture was added to achieve statements according to the criminal procedure at that time, which could lead to false statements. Nevertheless the existing methodology of historical criticism ignored this, suggesting that the lies which were unfavorable to one's own self were near truths. So considering the statements in the interrogation statement record have the same nature as the ones in the modern trial, this study reviewed whether to use the fact-finding methodology of law. For the exclusion of false statements, it is shown to be possible to apply the judgement standards such as ① existence and nonexistence of the evidence to reinforce statements, ② the status, opportunity and ability of a person making a statement, ③ the time of a statement, and ④ the consistency of a statement to the criticism of historical records. Also, reviewing the characteristics of interrogation statements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this study suggested the methodology of historical record criticism for statements. In other words, it is necessary to organize the statement of a person who makes a statement and the one of others about him or her in order to apply the judgement standards for the exclusion of false statements. Also it is necessary to collect historical records as the evidence which supported statements. Finally, this study analyzed the statements in The Investigation Record of The Musin Rebellion(『戊申逆獄推案』) through the methodology mentioned above and suggested related cases by each of the judgement standards. This study has a significance in that it confirmed the necessity of the historical record criticism of statements, reviewed the fact-finding methodology in law as well as the existing methodology of historical record, and suggested the standards for the exclusion of false statements and the methodology of historical record criticism of statements. But the historical record it analyzed was limited to The Investigation Record of The Musin Rebellion.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review other interrogation statement records, and to supplement the data. 조선 후기 심문 진술 기록은 당시 사람들의 생생한 진술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사료이다. 하지만 조선시대 형사 절차상 자백을 얻기 위한 고신이 가해졌고, 이러한 신체적 고통은 허위진술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그런데도 기존의 사료비판 방법론은 이 점을 간과한 채 ‘자신에게 불리한 거짓말은 진실에 가깝다’고 보았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심문 진술 기록의 진술과 현대 재판의 진술이 같은 성격이라는 점에 착안하여 법학의 사실인정 방법론을 사용할 수 있는지를 검토하였다. 그 결과 허위진술의 배제를 위해 ①진술을 보강하는 증거의 존재 유무, ②진술자의 위치와 기회 및 능력, ③진술의 시기, ④진술의 일관성이라는 판단 기준을 진술의 사료비판에 적용할 수 있음을 확인하였다. 또한, 조선 후기 심문 진술 기록의 특성을 검토하여 진술의 사료비판 방법론도 제시하였다. 즉, 허위진술 배제를 위한 기준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진술자의 진술과 진술자에 대한 다른 사람의 진술을 정리해야 한다. 그리고 진술을 보강하는 증거가 되는 사료를 반드시 수집할 필요가 있다. 마지막으로 이상의 진술 사료비판 방법론을 적용하여 『무신역옥추안』의 진술을 분석하여 각 판단 기준에 해당하는 사례를 제시하였다. 본 논문은 진술의 사료비판 필요성을 확인하고, 기존 사료비판 방법론 이외에 법학의 사실인정 방법론을 검토하여 허위진술의 배제 기준과 진술의 사료비판 방법론을 제시했다는 의의가 있다. 그러나 분석 대상으로 삼은 사료가 『무신역옥추안』에 한정되었다는 한계도 있다. 추후 『추안급국안』과 다른 조선 후기 심문 진술 기록을 검토하여 보완하도록 하겠다.

      • KCI등재

        개항기 신문 매체를 통해 본 공론 개념의 의미장ㅡ'한성순보', '한성주보', '독립신문'을 중심으로

        문경득 한국융합인문학회 2019 한국융합인문학 Vol.7 No.4

        The term Gongnon( 公論) used in modern Korean can be translated into ‘public opinion’ in English. However, the traditional concept of Gongnon in Joseon Dynasty meant 'the opinion approved by everyone because it observes the law of nature and accords with the human nature’. This study analyzes the concept of Gongnon in Hansung Sunbo, Hansung Jubo, and The Independent News (1896), applying the conceptual historical approach in order to trace the process of de-territorialization of Confucian concept of Gongnon to its modern concept. As a result, the concept of Gongnon is explained and justified by the modern media based on the Confucian concept of Gong (公). This concept, like the International Gongnon, also understood and imagined international relations based on Confucian ethos. Finally, The concept of Gongnon justified its goal by citing Confucian ideas and expressions in pursuit of modern nations, and relocated the Semantic field of concept of Gongnon as well. 공론(公論)이라는 개념은 영어의 'public opinion'과 대응하는 단어로, 공론과 공론정치를 다룬 여러 연구에서 다수가 참여한 논의와 토론을 거쳐 공정성이 확보된 의견이라는 뜻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유교적 '공(公)'의 개념은 행위에 내재된 도덕성과 관련되어 있어, 행위의 장을 가리키는 서구의 public 개념과 다르다. 그러므로 조선시대의 공론 개념은 '다수의 토론을 통해 형성된 공정한 의견'이 아니라, '천리(天理) 따르고 인간의 본연지성(本然之性)에 부합하는 옳은 의견이기 때문에 모두가 동의하는 의견'이라는 뜻이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유교적 공론 개념이 근대적 공론 개념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추적하고자 개념사 방법론을 적용하여 '한성순보', '한성주보'와 '독립신문'에 등장하는 공론 개념의 의미장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공론 개념은 유교적 공 개념에 근거하여 언론을 설명하며 정당화하거나, 만국공론처럼 유교적 에토스에 근거해 국제관계를 이해하고 상상하기도 했다. 또한 근대국가를 지향하면서도 이를 정당화하기 위해 유교적 공 개념과 언표를 인용하는 방식으로 공론 개념의 의미장이 재배치되는 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

      • KCI등재

        『추안급국안(推案及鞫案)』DB 구축 및 창작소재 콘텐츠 개발 방안

        문경득(Mun, Gyung-Deuk) 인문콘텐츠학회 2014 인문콘텐츠 Vol.0 No.35

        『추안급국안』은 조선시대에 반역범죄를 수사하는 특별관청인 추국청(推鞫廳)의 수사기록을 모은 일종의 등록이다. 죄인과 증인의 진술이 그대로 실려 있어, 조선후기 역사상을 담고 있는 중요한 사료이다. 따라서 전문연구자는 물론 문화산업에 종사하는 창작자들에게도 가치 있는 자료이다. 그러나 자료의 특성상 일반인이 이용하기엔 쉽지 않다. 본 연구에서는 『추안급국안』이라는 자료의 특성을 밝히고 이를 바탕으로 『추안급국안』 DB 구축 방안과 이를 활용한 창작소재 콘텐츠 개발 방향을 제안하였다. 『추안급국안』은 추국청의 조사 과정에 따라 생산된 문서가 시간순서대로 수록되어 있다. 그리고 진술을 그대로 기록하여 고유명사 표기가 일관적이지 못하며, 거짓 진술과 무고(誣告)도 그대로 실려 있다. 또한 분량도 방대하여 사건의 전말을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그래서 일반인이 그대로 이용하기 어렵다. DB 구축을 위해 고려할 사안은 메타데이터(Metadata)와 시소러스(Thesaurus), 마크업(Mark-up)과 하이퍼텍스트(Hypertext), 멀티미디어(Multimedia)와 하이퍼미디어(Hypermedia), 인터페이스(Interface), 유지관리 및 업그레이드이다. 이상의 사안들은 모두 『추안급국안』의 특성을 감안하여 작업이 수행되어야 한다. 『추안급국안』을 활용한 창작소재 콘텐츠는 사실정보와 복원정보 중심으로 제공 되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사건의 개요, 범죄계획과 실제 전개과정, 인물사전과 등장인물 관계도, 사건 속의 사건을 창작소재 콘텐츠로 개발해야 한다. 이렇게 『추안급국안』 DB가 구축되고 창작소재 콘텐츠가 개발된다면, 전문연구자와 학생, 일반인, 창작자 모두가 쉽게 『추안급국안』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학술연구는 물론 문화산업에도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Chu`an and Guk`an (『推案及鞫案』) is the collection of the investigation record from Chugukchung(推鞫廳), the special department which investigated treason in the Joseon Dynasty period. It contains the statements of offenders and witnesses as they were. So it is very important historical material encompassing the phase of history of that time. Therefore it is very valuable to the creators in the cultural industry as well as researchers. But it is not easy for the public to use i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igure out the characteristics of Chu"an and Guk"an, and based on this, to suggest the directions for Chu"an and Guk"an database construction and creativity material contents development. The documents written according to the investigation processes of Chugukchung are included in Chu"an Guk"an. And as the statements were recorded as they were, the spellings of proper nouns were inconsistent, and false statements and false accusations were included. Also its large amount often made it difficult to reveal the whole story. So it is difficult for the public to use it as it is. For Database construction, it is necessary to consider metadata, thesaurus, mark-up, hypertext, multimedia, hypermedia, interface, maintenance and upgrade. These should be carried out in the view of the characteristics of Chu"an Guk"an. Creativity material contents utilizing Chu"an Guk"an should be provided around factual information and reconstructed information. Specifically, outline of event, plan of crime and its actual development process, biographic dictionary, character relation diagram, an event inside an event and so on should be produced as creativity material contents. If Chu"an Guk"an database is constructed and creativity material contents are produced, researchers, students, public, and creators can utilize Chu"an Guk"an with ease. Therefore it can contribute to cultural industry as well as academic research.

      • KCI등재

        개항기 신문매체를 통해 본 19세기 말의 ‘의리(義理)’ 개념

        문경득(Mun Gyeong-Deuk) 한국문화융합학회 2021 문화와 융합 Vol.43 No.1

        의리 개념은 조선시대의 지배 이데올로기였던 성리학의 핵심 개념이었지만, 현대 한국사회에서는 부정적이거나 희화화되어 통용된다. 이러한 의미 사이의 간극은 근대로 이행하는 과정에서 의리 개념 또한 변화를 겪었음을 보여준다. 본 논문은 개념사 방법론을 적용해 개항기 신문 매체에 나오는 의리 개념의 분석을 시도해보았다. 이를 통해 먼저 19세기 말에 유교적 의리 개념이 확장되고 변용되는 사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즉, 조선후기의 정치적 사건으로 충역시비가 일어나자 이를 봉합하고 왕위계승의 정통성을 세우기 위해 ‘정치의리’가 세워지면서 일종의 ‘정치화’가 이루어졌다. 또한 조선의 유일한 가치체계를 대표하는 의리 개념이 서구의 ‘신학문’과 비교되는 ‘상대화’ 경향도 확인할 수 있었다. 나아가 군주에 대한 충성을 확장시켜 국가에 대한 충성을 지향하거나, 춘추대의에 입각하여 의리 개념을 근대국제관계에 적용시키기도 하였다. 다음으로 의리 개념의 의미장 내에서 유교적 지향이 사라진 사례도 확인할 수 있었다. 개화를 정당화하기 위해 도리나 정의처럼 보편적인 가치를 끌어오고 있었다. 기독교와 관련된 기사에서는 유교적 의리 개념과 다른 맥락으로 재구성된 의리 개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의리 개념 분석을 통해 19세기 말 의리 개념의 의미장은 다양한 형태로 변화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의리라는 언표는 성리학을 대표하는 핵심 가치였지만, 개항기에는 더 이상 유교적이지만은 않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e concept of “Uiri (義理)” was a key concept in Neo-Confucianism, which was the ruling ideology of the Joseon Dynasty, but it is used in modern Korean society negatively or as comedy. The gap between these meanings shows that the concept of Uiri has also changed in the process of modern transition. This paper applied conceptual history methodology to analyze the concept of Uiri in the newspaper media during the open port period. First, this study confirmed the expansion and transformation of the Confucian concept of Uiri at the end of the nineteenth century. In other words, a kind of “politicalization” occurred when a political dispute arose over the political incident of the late Joseon Dynasty, and a “political doctrine” was established to seal it and establish the legitimacy of the succession to the throne. In addition, the concept of Uiri representing the only value system of Joseon was compared to the “new studies” of the West, and the “relative” tendency was also confirmed. Furthermore, the concept of Uiri expanded to include loyalty to the monarch and even to the nation, and extended “the Confucian thought of righteousness (春秋大義)” to apply it to modern international relations. Second, we were able to identify cases in which Confucian values disappeared within the semantic field of the concept of Uiri. It was bringing about universal values, such as rights and justice, to justify enlightenment. In articles related to Christianity, the concept of Uiri, which was reconstructed in a different context from the concept of Confucian Uiri, could be identified. This analysis confirmed that the semantic field of the concept of Uiri in the late nineteenth century was changing in its forms. In particular, the declaration of Uiri was a key value representing Neo-Confucianism, but it was confirmed that it was no longer Confucian during the Open Port Period.

      • KCI등재

        19세기 말 ‘부민(富民)’ 개념 의미장의 변화 양상 : -개항기 신문 매체를 중심으로-

        문경득(Mun Gyeong-deuk) 영남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2020 민족문화논총 Vol.76 No.-

        ‘부민(富民)’이라는 개념은 ‘백성을 부유하게’라는 뜻과 ‘부유한 백성’이라는 두 가지 뜻이 있다. 본 논문은 개념사 연구방법론을 적용하여 ‘부민’ 개념의 의미장을 분석하였다. 먼저 ‘백성을 부유하게’ 하자는 부민 개념은 도덕적 교화라는 이상적 목표와 안민이라는 현실적인 목표를 위한 ‘수단’으로써 유교의 경세 담론 내에 있었으며, 그 구체적인 방법론은 감세와 절용이었다. ‘부유한 백성’에게 자신의 재산을 내어 구휼 등 재정이 필요한 사업에 조력자로 참여하도록 하자는 논의를 정당화하는 논리도 ‘먼저 부유하게 한 뒤에 가르치자’는 부민 담론의 영향 아래 있었다. 그러나 다수의 사례에서 부민은 권력자의 수탈과 도적떼의 약탈에 의한 피해자로 등장하고 있었다. 반면 개항기 부민 개념의 의미장은 탈유교화되는 양상을 보인다. ‘백성을 부유하게 한 뒤에 가르친다’는 논리는 역전되어 ‘가르쳐야 백성을 부유하게 할 수 있다’로 바뀌었으며, 가르쳐야 하는 내용 또한 산업을 진흥시킬 수 있는 서구의 지식과 학문으로 변화했다. 또한 부민의 지향조차도 정덕, 안민, 인정, 왕도정치와 같은 유교적 목표가 나라의 부강함이라는 현실적 목표로 대체되었다. 유교의 경세론과 도덕윤리에서 끌어온 언표는 이를 정당화하는 근거로서 제시되고 있을 뿐이었다. 개항기 부민층의 지위나 현실도 전통적 부민층과 크게 변화가 없었으나, 서구의 자본가가 부민으로 소개되고 경제주체로서 부민이 주목되었다. 또한 부민층은 개항과 이후의 개혁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시대변화에 적응하려는 양상도 관찰된다. 이상의 연구를 통해 ‘백성을 부유하게’ 하자는 논의와 ‘부유한 백성’에 대한 취급 사이에 깊은 간극이 존재하고 있는 현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의미장 안에서 부민의 목적과 수단, 논리구조 등이 근대적으로 변화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유교적 언표를 활용해 나라의 부강을 추구하자는 논의를 합리화・정당화하고 있었다. The concept of ‘bumin’ has both meanings, which include ‘making the people rich and wealthy’ as well as ‘rich and wealthy peopl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semantic fields of the concept by applying Rolf Reichardt’s methodology of conceptual history to such concept. First of all, the ‘bumin(富民)’ concept of ‘making the people rich and wealthy’ belongs to Confucian governance theory as the means to the ideal goal of moral edification and enlightenment as well as the realistic goal of the people’s welfare. The concrete methodology of such concept was tax reduction and frugality. In order to make ‘rich and wealthy people’ contribute their property to participate in financial projects such as relief work, the ‘bumin’ theory of ‘making the people rich and wealthy first and educating them later’ was applied. However, in many cases, ‘bumin’ emerged as victims to powerful mens’ exploitation and thieves’ plunder. In contrast, the semantic fields of ‘bumin’ concept during the open port period seem to be d e-Confuc ianized. The logic o f ‘making the people rich and wealthy first and educating them later’ was reversed into the logic of ‘first educ ating the people to enable them to be rich and wealthy later’. In addition, the contents to be educated were changed into Western knowledge and science to be able to promote industries. Furthermore, the goals of ‘bumin’ were replaced from Confucian goals, including righteous virtue, t he people’s welfare, sympathy, and royal politics, to the realistic goals of national wealth and power. The statements derived from Confucianism’s governance theory and moral ethic s were p resented only as t he g rounds f or justifying these goals. Although the position and realty of ‘bumin’ class during the open port period were not different from those of traditional ‘bumin’ class, Western capitalists were introduced as ‘bumin’ class and ‘bumin class’ was considered as economic actors. Additionally, ‘bumin’ class tried to actively respond to reforms and adapt to the changing times. In light of the above results of this study, there were deep real gaps between the logic of ‘making the people rich and wealthy’ and the treatment of ‘rich and wealthy people’. Also, even though there were modern changes in ‘bumin’ class’s purposes, means, and logical structures within the semantic fields, the logic of pursuing rich and powerful nations was still rationalized and justified by utilizing Confucian statements.

      • KCI등재

        영조대 戊申亂관련 邊山賊의 성격

        문경득(Mun, Gyeong-Deuk) 고려사학회 2016 한국사학보 Vol.- No.63

        戊申亂은 영조 4년(1728)에 경기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에서 일어난 반란이다. 반란의 성격에 대해 당쟁의 연속선상에서 일어난 정치적 반란으로 보는 시각과 ‘明火賊’을 비롯해 다양한 계층의 민중들이 참여한 반란으로 보는 해석이 있다. 이중 ‘邊山賊’의 성격과 가담여부는 무신란 성격 규명에 있어 주요 쟁점이다. 기존 연구에서 변산적은 일반적으로 ‘도적무리’의 의미로 보고 있는데, ‘역적무리’로 해석할 여지도 존재한다. 게다가 해석에 앞서 사실의 문제가 있다. 변산적에 관한 주요 사료가 피의자의 진술인데 조선시대에는 刑訊이 가능했으므로 고문에 이기지 못하고 허위자백했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본 논문에서는 먼저 변산적에 관한 주요 진술을 검토하여 변산 도적무리의 실재 여부와 무신란과 연관성을 확인하였다. 다음으로 변산적의 성격이 변산의 역적무리라고 한다면, 실제 관련된 사람들은 누구인지 밝혔다. 먼저 변산 도적은 실재여부를 검토하였다. 호남별견어사 이광덕의 보고에 따르면 변산적에 대한 과장된 소문이 있었으나 실은 좀도둑들만 존재한다고 한다. 실제로 체포되어 조사받은 변산 도적 3인의 진술을 검토한 결과 이들은 반란모의와 연관이 없었다. 또한 다른 무신란 관련자들의 진술은 그들은 변산 도적에 대해 잘못 알고 있던 내용을 진술한 것에 지나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다. 변산 도적의 지도자로 알려진 鄭八龍에 대한 진술들도 변산 도적과 관련이 없었으며, 정팔룡은 경상도의 정희량이나 경기도의 정세윤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변산의 도적은 실재했으나, 무신란과는 관련이 없었다. 이상의 논의를 통해 변산적은 역적무리임이 유력해졌다. 이에 먼저 변산도적과 결탁한 지역의 토호로 알려진 金守宗과 金守亨이 반란에 가담하였는지 분석하였다. 그러나 高應良과 姜渭徵의 진술 등을 검토한 결과, 김수종과 김수형은 변산적과 관련이 없었다. 반면 전라감사 이광덕은 평교에 집결했던 반란군과 반란 준비에 관여한 송하 패거리가 변산적이었다고 보고했다. 무신란 이후 조정의 논의를 살펴봐도 평교에 집결한 반란군이 변산적으로 거론된다. 따라서 무신란과 관련된 변산적은 변산의 역적무리로, 평교에 집결한 반란군과 반란 모의에 가담했던 송하 패거리였다. 결론적으로 변산적을 변산의 도적무리라고 보고, 이를 전제로 무신란의 성격을 정의하는 것은 재고되어야 한다. 변산적은 변산의 역적이었으며 이들은 박필현, 이인좌, 정희량처럼 신분과 당색이 뚜렷하지 않았으므로 당쟁의 연속선상에서 일어난 사건이라 보기 어렵다. 따라서 전라도지역 무신란의 성격도 재해석할 여지가 있다.

      • KCI등재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