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화재사고로 화학물질에 노출된 소방공무원의 건강영향

        남해권(Nam Hae-Kweun),윤영수(Yoon Young-Su),이정하(Lee Jeong-Ha),고순정(Koh Soon-Jeong),안연순(Ahn Yeon-Soon) 한국위험물학회 2020 한국위험물학회지 Vol.8 No.1

        On APR 2018, a chemical/fire accident occurred due to static electricity spark during chemical filling process resulting in one injury, potential patients and destruction of the factory complex at a chemical factory in Incheon, South Korea. The objective of this research is to analyze the atmospheric sampling; and to investigate health impacts in firefighters. The baseline and aftermath atmospheric sampling was carried out at 14 spots. Health impact investigation was conducted in 114 firefighters using structured questionnaire. Lung function test was implemented in three subjects. The atmospheric sampling identified 14 chemicals including dichloromethane (239.36ppb), toluene (43.01ppb), methyl chloride (33.47ppb) and etc. 88/93 (94.6%) were male and mean age was 41.5 years old. 44 reported 157 symptoms including 31 respiratory (70.5%), 26 olfactory (59.1%), 20 ocular (45.5%) symptoms. Continued symptoms were 21 respiratory (47.7%), 18 olfactory ( 40.1%), 15 ocular (34.1%) symptoms. Identified psychological symptoms were 4 PTSD (4.5%), 10 GAD (11.0%), and 16 depression (17.2%). Self-reported exposure levels were ‘normal’ in 19 (20.4%) and ‘high’ in 17 (18.3%) subjects. The lung function test indicated slight shortage (FEV1/FVC=69%, reference value=70%) in 1/3 subjects. In conclusion, large proportion (46.2%) of firefighters reported symptoms and one third of the respondents claimed continued physical and psychological symptoms after the exposure. Accordingly, the symptoms should be readily investigated and treated in firefighters who responds to a chemical accident.

      • KCI등재

        Depressive Symptoms among University Students during the COVID-19 Pandemic in Gandaki Province, Nepal: A Web based Online Survey

        남해권(Hae Kweun Nam),Bo Zhao,이호철(Hocheol Lee) 연세대학교 빈곤문제국제개발연구원 2020 地域發展硏究 Vol.29 No.3

        범세계적인 COVID-19 판데믹은 정신건강을 포함한 생애주기에 걸쳐 모든 측면에서 영향을 주었다. 한국은 COVID-19 대응에 성공적인 국가로 평가되고 있으며, 이에 한국정부는 KOICA, KOFIH, 그리고 국제협력기구(INGO)를 통해 개발도상국에게 COVID-19 와 관련된 ODA사업을 계획하고 있으며, WHO는 COVID-19에 대한 정신건강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이에, 본 연구의 목적은 네팔 Gandaki 지역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우울증 유병률을 확인하고 영향요인을 확인함에 있다. 본 연구는 Gandaki 지역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횡단면 연구로 설계되었다. 설문조사는 구글 설문조사 도구를 이용하여 2020년 3월 21일부터 28일까지 온라인 설문지를 통하여 수집되었으며, 조사방법은 응답자에게 조사링크를 이메일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전송하여 수집하였다. 본 설문조사도구는 응답자의 익명을 보장하도록 설계되었다. 조사도구는 PHQ-9(Patient Health Questionnaire-9)설문지를 바탕으로 개발되었다. 우울감을 측정하는 PHQ는 9가지 문항으로 각 문항마다 “전혀아님(0점)”부터 “거의 매일(3점)”로 구성되어 총 27점으로 계산하였다. PHQ-9 점수를 10점을 기준으로 10점 이상이면 우울감이 있는 것으로 분류하였다. 모든 통계분석의 유의수준은 5%로 설정하였으며, 분석은 교차분석과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SPSS 24.0을 사용하여 실시하였다. 본 연구 결과, 응답자의 20%가 우울증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그 중 10점 이상은 10.3%, 15점 이상은 6.7%, 20점 이상은 3.0%였다. 연구의 다중 로지스틱회귀분석 결과, COVID-19에 대한 걱정, 불안, 그리고 14일 내 두통이 대학생들의 우울증과 연관이 있는 변수로 확인되었다. 영국은 COVID-19로 인한 사회적 우울감, 고독감을 사회적처방 제도를 통해 정신보건 사업을 개발하고 있다. 이에, 향후 KOICA, KOFIH, 그리고 INGO는 네팔에서 COVID-19으로 인한 ODA 사업개발 시, 의료적 접근 외에 새로운 접근방법인 사회적 처방제도를 통한 사업개발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The COVID-19 pandemic has posed challenges to all aspects of human life including mental health. This study aimed to ascertain the prevalence of depression among students in Gandaki Province, Nepal. A cross-sectional study was conducted among university students in Gandaki Province, Nepal. The information was collected from March 21 to 28, 2020. Data were collected through Google forms using online surveys, and the survey links were sent to the target population via email and social media. Google forms provide security and anonymity to respondents. The PHQ-9 (Patient Health Questionnaire) consists of nine questions that ask participants how often they had depressive symptoms during the previous two weeks; response options were “not at all,” “several days,” “more than half the days,” and “nearly every day,” coded as 0, 1, 2, and 3 respectively. The total score of all nine items in the PHQ-9 was used to determine the level of depression. A score of 10 was used as the cut off value for depression. Descriptive and inferential statistics were computed. The level of significance was set at 5% for all analyses. The study revealed that 20% of respondents had depression: 10.3% had moderate depression, 6.7% had severe to moderate depression, and 3.0% had severe depression. COVID-19 related worries and anxieties, a constant headache in the last 14 days and doubt of survival if infected, were some of the factors that were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depression among students in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Particularly, conducting mental health preventive education and introducing vivid social prescribing programs could reduce depressive symptoms. KOICA, KOFIH, and INGO should consider developing the mental health ODA project using a new approach, called social prescribing, in addition to the medical approach after COVID-19.

      • KCI등재

        한국과 캐나다의 사회적처방 시범사업 평가 : Capacity Mapping Tool을 사용하여

        남해권(Hae Kweun Nam),임수빈(Subeen Lim),이상민(Sangmin Lee),이유림(Yulim Lee) 연세대학교 빈곤문제국제개발연구원 2020 地域發展硏究 Vol.29 No.3

        Ministry of Loneliness in England is implementing social prescribing to tackle increasing loneliness nationwide. Also, a social prescribing pilot study was completed in Ontario, Canada. A university in South Korea developed social prescribing scheme targeting lonely elderly population (age>65) in a rural area. We aimed to compare and analyze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of social prescribing in Heung-up, South Korea and Ontario, Canada by seven dimensions using capacity mapping tool. The result of study is as following. First, social prescribing developed by a university in South Korea remains non-public scheme; whereas, Canadian case is state-wide scheme implemented by community health centers. Second, both cases selected compounded prescriptions making it difficult to determine which program is responsible for which result. Third, both countries utilized experienced ‘social prescribee’ to facilitate the ongoing and future social prescribing program. In Korea, the prescribees were called ‘hunjang’, which means village teacher; in Canada, a very similar system was established as ‘health champion’. Fourth, psychological and social interaction indexes (loneliness, depression, social connectivity, self-efficacy, and etc.) were improved as the outcome of social prescribing in both countries. Fifth, Canada used various communication tools including a webpage with continuous updates while Korea used the news as main communication tool. Sixth, Korea raised funds by producing and selling hand-made COVID-19 masks and dolls; and vegetables and fruits from community farming facility. Seventh, both countries considered preventive measures for COVID-19 preparedness by social distancing, sterilization, and conducting untact social prescribing. In conclusion, both South Korean and Canadian cases presented strengths and challenges for the social prescribing scheme. To institutionalize and develop the social prescribing city or province-wide scheme, South Korea may learn from Canadian large-scale intervention. Also, the leadership of MOH(Ministry of Health) and NHIC(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is important to mobilize existing community resources and to propel the social prescribing scheme by cooperating with the medical sector. 사회적처방은 영국 정부, 특히, 고독부(Ministry of Lonliness)에서 고령자 고독감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으로 활용되고 있다. 캐나다 또한 온타리오주에서 사회적처방 을 시범사업 형태로 도입, 운영중에 있다. 한국은 한 대학에서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한 시범사업을 개발하여, 65세 이상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사회적처방 시범사업 중에 있어 본 연구에서는 두 시범사업 사례의 비교를 통해 각 사업의 장단점을 파악하고자 시도하였다. 이를 위해 capacity mapping tool을 사용하여 분석,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첫째, 한국은 아직 공적인 부문에서의 사회적 처방제도가 아닌 대학 차원에서의 시범사업을 개발 운영하고 있었고, 캐나다는 보건소 조직을 이용하여 시범사업을 운영하고 있었다. 즉, 한국 시범사업의 경우는 대학 연구소에서 국가연구비와 대학의 링크사업단 예산을 활용하여 시범사업을 개발 운영하고 있었고, 캐나다의 경우는 지방 정부 예산에 의해 11개 보건소에서 사업이 운영되고 있었다. 둘째, 두 국가 모두 사회적 처방을 경험한 바 있는 유경험자를 활용하여 차기 사회적처방 프로그램을 돕도록 하는 자원봉사자를 양성하고 있었다. 한국은 마을훈장이라는 이름으로 양성하고 있었고, 캐나다는 health champion 제도를 고안, 활용하고 있었다. 셋째, 사회적처방 프로그램 유형을 보면, 두 사례 모두 단일처방이 아닌 복합처방(compounded prescription)을 적용 운영하고 있었다. 즉, 다양한 사회적처방 프로그램이 제공되고 있어, 이 프로그램들에 대한 표준화 작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사회적처방 프로그램을 시행한 결과, 참가자들의 고독감, 우울감, 사회적 연결감, 자기효능감, 자존감이 향상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양 국가 모두 고독감 감소 효과가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다섯째, 사업과 연계한 저소득층 노인 대상자의 소득 창출을 위하여 한국은 COVID-19용 위생용품 제작 판매, 텃밭에서 재배한 과일 판매 수입금 등을 노인 대상자의 생활지원금으로 활용하고 있었다. 결론적으로 한국은 이상의 내용을 참고로 하여, 국가 차원의 사회적처방 사업을 제도적으로 도입할 필요성이 제기되었고, 기존의 사회적처방 관련 자원의 파악과 의료계와의 협의를 통한 사업화를 위하여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의 리더십이 요구되고 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