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R을 이용한 모형 기반 잠재프로파일 분석을 활용한 대학생 학습참여 유형과 학습성과 분석

        김희란(金喜蘭) 서울대학교 교육연구소 2021 아시아교육연구 Vol.22 No.2

        본 연구의 목적은 대학생을 대상으로 R을 이용하여 모형 기반 잠재프로파일 분석방법(model-based latent profile analysis)을 적용하여 대학생들의 학습참여(student engagement)를 유형화함으로써 대학생 학습활동을 이해하는 것이다. 전국 4년제 일반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을 대상으로 K-NSSE(Korea-National Survey of Student Engagement) 측정도구를 이용하여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수집된 1,178명의 표본을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3개의 학습참여 유형이 추출되었으며, 잠재집단들은 표본 수에서는 차이가 나지만 유사한 축을 가지는 타원형 분포를 띄는 모형(VEE, Ellipsoidal, Variable volume, Equal shape, and Equal orientation)이 가장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습참여 유형은 특징에 따라 ‘적극형’, ‘보통형’, ‘소극형’으로 명명되었다. ‘교수와 상호작용’ 변인이 유형 분류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이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적극형’ , ‘보통형’, ‘소극형’ 순으로 대학생활을 통한 역량 함양 정도, 교육만족도, 대학몰입도를 높게 보고하였다. 본 연구 결과는 대학생들이 학습참여에 적극적일수록 학습성과가 높다는 선행연구결과를 지지하였으며 인지적 학습성과뿐만 아니라 정의적 학습성과 또한 학습참여의 적극성 정도와 관련되어 있음을 입증하였다. 대학생의 학습지원과 관련하여 본 연구결과의 시사점이 논의되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learning activities of undergraduate students by applying the model-based latent profile analysis and classifying the typology of student engagement in learning. 1,178 data were collected from 4-year undergraduate students who had responded to the K-NSSE assessment via online survey. Results showed that three types of learning engagement were developed. The fittest model of latent groups was the ellipsoidal model with variable volume, equal shape and orientation among groups. The learning engagement was classified into active, ordinary, and passive types. The participants of active type showed higher scores on GPA, perceived competencies, educational satisfaction, and immersed level in college activities than other types. The results supported previous study outcomes that the more undergraduate students are active in their learning engagement, the higher their achievements are, and that the level of active engagement is associated with emotional learning outcomes as well as cognitive outcomes. Implications of study results were discussed regarding supports for learning of undergraduate students.

      • KCI등재

        율곡의 수양론과 계몽의 일상성 의미 연구 - 『동호문답』ㆍ『성학집요』ㆍ『격몽요결』을 중심으로

        김희 (사)율곡학회 2020 율곡학연구 Vol.42 No.-

        This paper tries to examine social meanings of the self-cultivation theory of sugichiin, that has been emphasized in Yulgok’s thoughts, in relation to enlightenment for social reform. Yulgok suggests royal politics of chido (治道) for jesegumin (濟世救民) through 『Seonghakjibyo』. This corresponds to expansion and development of a yangmin theory in 『Donghomundap』 that suggests a gyeongse theory of anmin (安民). In this regard, Yulgok’s suyang theory is considered significant in order to to understand and interpret Yulgok’s gyeongse theory based on awareness of the current affairs of gonghyo (功效). Considering Yulgoks’ thoughts through saying, “For King, there is no more important learning to change his disposition”, he refutes social and political effects of the suyang theory of sugi (修己). He thinks that importance of changing disposition does not applies only to the King, but all people. In other words, Yulgok perceives changing of people’s disposition regardless of social status, which is gonghyoseong (功效性) of the suyang theory, as the universal value of social meanings. Such his thought, cultivating moral characters intrinsic to people properly, is reflected on Donghomundap, Seongwangjibyo, and In this context, an interpretation of the suyang theory of sugichiin (修己治人) that Yulgok emphasizes is in need of expanding its significance rather than focusing on personal effort into building one’s character. And this approach involves with the necessity for different interpretations and perspectives of 『Gyeongmongyogyeol』 Yulgok’s idea, reforming people’s consciousness for the better world, in 『Gyeongmongyogyeol』 is different from an idea of reforming in 『Donghomundap』 and 『Seonghakjibyo』 based on sugichiin (修己治人) of Confucian tradition. To the extent that significance of reforming consciousness for new changes in daily life is emphasized through the suyang theory of sugi, 『Gyeongmongyogyeol』 is equivalent to Yulgok’s new political awareness that leads to specialize the meanings of sugi. Therefore, an analysis of social meanings that 『Gyeongmongyogyeol』has can be a basis for further discussion to examine in social aspects meaning of sugi reflected on Yulgok’s thoughts in connection with enlightenment in daily life. 본 논문은 율곡의 사상체계 속에서 일관되게 강조되어 왔던 수기치인(修己治人)의 수양론을 사회개혁을 위한 계몽의 정신과 연계하여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율곡은 제세구민(濟世救民)의 실현을 위한 치도(治道)의 왕도정치를 성학집요를 통해 제시한다. 그리고 이 논의는 제도의 개혁을 통해 안민(安民)의 경세론을 제시한 동호문답의 양민론(養民論)이 확대, 발전한 것에 해당한다. 이 점에서 인간 기질의 변화에 관한 율곡의 수양론은 공효(功效)의 시무(時務)의식에 기초한 율곡의 경세론을 이해하고, 해석하는 것에 있어 중요한 내용이 된다. 더욱이, “제왕의 학문은 기질을 변화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이 없다.”는 말로 수기(修己)의 수양론이 갖는 사회적, 정치적 효과에 대한 실리적 의미를 논설하고 있는 율곡에게 있어 인간 기질의 변화에 대한 중요성은 군주에게만 한정되지 않는다. 다시 말해, 신분의 높고 낮음으로부터 벗어나 인간 기질의 변화에 관한 수양론의 공효성(功效性)을 사회적 의미의 보편적 가치로 인식하고 있는 율곡에게 있어 인간 본연의 덕성을 바르게 함양하는 것은 동호문답과 성왕집요를 거쳐 격몽요결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적용되는 내용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본다면 율곡이 강조하는 수기치인(修己治人)의 수양론에 대한 해석은 개인의 인격수양에 한정되지 않는 논의의 확대 가능성을 가진다. 그리고 이것은 지금까지 선행된 격몽요결에 대한 접근과 해석의 관점이 보다 폭넓고, 활발하게 논의될 필요성을 대변하는 것이 된다. 율곡에게 있어 격몽요결의 집필은 전통 성리학의 수기치인(修己治人)에 토대한 동호문답과 성학집요의 저술활동과 공유 가능한 공통의 내용을 갖는다. 하지만 군주와 제도에 의거한 민의 정치를 강조하는 것과는 달리 새로운 사회의 창출을 인간 의식의 계몽을 통해 시도하는 격몽요결은 동호문답, 성학집요과 다른 사회적 의미를 갖는다. 그리고 이것은 일상의 생활세계에 대한 새로운 변화에 관한 인간 의식의 개혁이 갖는 중요성을 수기(修己)의 수양론을 통해 강조한다는 점에서 격몽요결은 수기(修己)의 의미를 보편의 사회적 가치 속에서 특화시킨 율곡의 새로운 정치의식에 해당한다고 말할 수 있다. 그러므로 본 논문에서 고찰하는 동호문답과 성학집요와 다른 목적성을 갖는 격몽요결의 의미 비교는 율곡이 강조하는 수기(修己)의 보편적 가치와 의미를 사회적인 측면에서 고찰하는 동시에 일상의 계몽의식에 대한 율곡의 새로운 정치적 견해를 고찰하는 논의의 과정이 된다.

      • KCI등재

        조선 유학자의 사회개혁론과 대동사회의 인식 양상 연구

        김희 한국동서철학회 2019 동서철학연구 Vol.0 No.91

        The purpose of this paper has been constructed on a study of cognitive perception of the Daedong society (Ideal Society) which is shown in reformism among Confucian scholars in the Joseon Era. In the development process of Confucius philosophy in the Joseon period in which the Wee-Min(爲民) and An-Min(安民) ideas held the central place, Neo-Confucianism was predicated on criticism and acceptance of Taoism and Buddhism. This points to the social extension of Neo-Confucianism through its criticism and acceptance of Taoism and Buddhism. Furthermore, from the fact that Silhak scholars’ critical understanding on Taoist thoughts was pervasive in the late Joseon Dynasty, it can be proven that Silhak was academically affiliated with Taoism. For this, analyses of the study are divided into three domains. First, social meanings that the Confucian, Buddhist and Taoist conciliatory world view retain are examined by comparing the process of development of Confucius ideas in Joseon. This approach gives an explanation for an ideological negotiation (conciliation) among Confucianism, Buddhism, and Taoism that is presented from the point of acceptance of Neo-Confucianism in the Koryo Dynasty to the development of it in the Joseon Dynasty. Second, discursive argument over social reform, as well as institutional reform led by bureaucratcy in the early years of Joseon, is analyzed around the concepts of Wee-Min and An-Min. This process attempts to investigate social meanings of reform which proceeded in the complexity of political dynamics. Third, the perceptive study of the Daedong Society materialized in the reformism by Confucian scholars in Joseon performs a task to isolate a Taoist world view embedded in their political philosophy. 본 논문의 목적은 조선시대 유학자의 사회개혁론에 나타나는 대동사회에 대한 인식을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爲民과 安民의 개념이 중심이 된 조선시대 유학사상의 발전과정에는 도가와 불가사상에 대한 성리학의 비판과 수용이 전제되어 있다. 그리고 이것은 도가와 불교사상에 대한 성리학의 비판적 수용이라는 관점에서 성리학의 외연 확대를 말하는 것이기도 한다. 이 점에서 조선 후기 실학자들에 의해 활발하게 이루어진 도가사상에 대한 비판적 해석의 수용은 도가와 실학사상의 학문적 연계성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러므로 본 연구는 상기의 주제를 3가지 영역으로 나누어 분석하는 작업을 수행한다. 첫째, 유가, 불가, 도가의 융화(融化)적 세계관이 가지고 있는 사회적 의미를 조선 유학사상의 발전과정과 비교하여 살펴본다. 그리고 이것은 고려시대 성리학의 수용에서부터 조선시대 성리학의 발전과정 속에 나타나는 유가와 도가, 불가사상의 교섭(융화)을 규명하는 작업이 된다. 둘째, 조선 초기 지식인 관료들에 의해 이루어진 제도의 정비와 사회개혁에 대한 논의를 安民과 爲民 개념을 중심으로 분석한다. 조선시대 활발해진 언론과 공론의 정치문화 속에서 강화된 安民과 爲民의 논리는 정치적으로 새로운 이해관계(역학관계)의 권력구도를 형성하는 동시에 사회개혁의 정당성을 확보하는 중요한 동기가 된다. 셋째, 조선 유학자들의 사회개혁론에 나타나는 대동사회에 대한 인식을 분석한다. 이것은 조선 유학자들의 정치철학에 기능하고 있는 도가적 세계관에 대한 의미를 사상적인 측면에서 분석하는 것으로, 조선시대 유학자들에 의해 이루어진 도가적 세계관의 수용과 변용은 이상사회에 대한 새로운 인식의 전환을 불어오는 계기가 된다.

      • KCI등재

        『弘明集』의 「牟子理惑論」을 통해 본 도교 養生論 비판 연구

        김희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2019 동아시아불교문화 Vol.0 No.37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xamine the social meaning of Buddhist criticism of Taoism (Taoism) through the study of the Confucianism, Buddhism, and Taoism in the 「Mouzi Lihuolun(牟子理惑論)」, 『Hong-ming-ji(弘明集)』 Considering the social characteristics of cultural bargaining (interactions) in cultural exchanges, the process of Chinese acceptance of Chinese Buddhism and Chinese Buddhism in India strengthens the identity of Confucianism and Taoism in the Chinese society in a conscious way . And this is related to the strengthening of the cultural consciousness of experience of heterogeneous culture. In other words, strengthening the identity of the self culture is exclusively strengthening the identity of the self culture in that it is centered on the difference between other cultures and other self cultures. On the other hand, the experience of heterogeneous cultures themselves provides an opportunity to reflect and reflect on the opportunity of reflection on their culture (self). In this context, the criticism of Taoism's longevity and ritualism in the 「Mouzi Lihuolun(牟子理惑論)」, 『Hong-ming-ji(弘明集)』 represents the strengthening of Buddhism's exclusive self-identity to the doctrines. In other words, the process of securing the social status of Buddhism, which challenges the social status of Taoism, is to discuss the social superiority of the spiritual culture that Buddhism can replace Taoist consciousness culture. Therefore, the Buddhist criticism of Taoism (Taoism thought) Health Promotion in this paper is to examine the social meaning of Taoism as an indigenous religion. At the same time, this is the process of reviewing whether the criticism of the doctrine made by Buddhism was properly made. 본 논문은 도교(도가사상)의 養生에 대한 불교의 비판이 가지는 사회적인 의미를 『弘明集』의 「牟子理惑論」에 나타나는 儒ㆍ佛ㆍ道 同異論을 통해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문화교류가 가지는 문화교섭(상호작용)의 사회적인 특징을 고려할 때 인도불교의 중국 전래 및 인도불교의 중국적 수용 과정은 중국사회 내에 토착종교의 의미를 가지는 유교와 도교의 정체성을 의식적인 형태로 강화시키는 작용을 한다. 그리고 이것은 이질적인 문화에 대한 경험이 가지는 자기(문화)의식의 강화와 연관된다. 즉 자기문화에 대한 정체성 강화는 타문화와 다른 자기 문화의 차이점에 대한 인식을 중심으로 한다는 측면에서 자기문화의 정체성 강화는 배타성을 가진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이질적인 문화에 대한 경험성은 자기문화(자아)에 대한 반성의 기회를 스스로 부여하고, 성찰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본다면 『弘明集』의 「牟子理惑論」에서 나타나는 도교의 長生(神仙術)과 儀禮에 관한 비판은 도가사상에 대한 불교의 배타적 자기정체성 강화를 대변하는 내용에 해당한다. 다시 말해, 도교의 사회적 지위에 도전하는 불교의 사회적 지위 확보 과정은 도교의 의식문화를 대체할 수 있는 불교가 가지는 정신문화의 사회적 우위성을 논설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본 논문에서 규명하는 도교(도가사상) 養生에 대한 불교의 비판은 현실사회에 토착종교로 기능하는 도교의 사회적인 의미를 고찰하는 것이 된다. 동시에 이것은 불교에 의해 이루어진 도가사상에 대한 비판이 타당하게 이루어졌는가에 대한 검토 과정이 된다.

      • KCI등재

        중국불교의 형성과 도가 養生의 상관성 연구

        김희 한국동서철학회 2019 동서철학연구 Vol.0 No.94

        This paper attempts to examine, in conjunction with a social cause inside the Chinese society, formation and development of Chinese Buddhism regularized in the Wei, Jin, Southern and Northern Dynasties of China. A formative process of Chinese Buddhism involves with several factors inside the Chinese society, which are beyond a Buddhism-centered perspective focusing on transmission and propagation of Indian Buddhism. In this respect, it is known that the role of Taoism as a buffer in the acceptance process of other spiritual/moral cultures based on India should be considered in the formative process of Chinese Buddhism. Nevertheless, discussion on social meaning of the formative process of Chinese Buddhism remains unheated as an educational analysis of original righteousness and understanding of Indian Buddhism becomes bolstered. In a developmental process of the Chinese society from Earlier and Later Han to the Wei, Jin, Southern and Northern Dynasties, the denotative growth of political power is attributed to the external growth of state power through establishment of a centralized bureaucracy. And it correlates to exchange with the Central Asia and Western regions connecting to the Huns as well as Middle East, namely commercial development. However, several uprisings of the peasants started from the Yellow Turban Rebellion throughout the denotative growth of political power in the Wei, Jin, Southern and Northern Dynasties correspond to the symbolic example representative of internal contradiction of the Chinese society. These uprisings of the peasants carry an aspect of social movements on the basis of Taepyeongdo (the first Taoist platform) relevant to Lao-tzu’s primary ideas. Furthermore, salvation of gumin (saving people) permeated in popular consciousness with formation of the intensified Taoist-order in a process of negotiation with Buddhism facilitates change of yangsaeng (caring for life) of Taoism. From this perspective, change of yangsaeng represents not only the fact that Buddhist salvation becomes expanded in the Chinese society of the time, but also a formative process of Chinese Buddhism expanded by yangsaeng. Therefore, this study on the correlation of Taoist yangsaeng and formation of Chinese Buddhism is considered as a process of understanding a role of Taoism in the formative process of Chinese Buddhism in the Wei, Jin, Southern and Northern Dynasties. 본 논문은 魏晉南北朝시대에 본격화된 중국불교의 형성과 발달을 중국사회 내부의 사회적 원인과 연계하여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중국불교의 형성과정은 인도불교의 전래와 포교를 중심으로 하는 불교 중심주의 시각만으로 이해할 수 없는 중국사회 내부의 여러 요인들과 연관성을 갖는다. 이 점에서 중국불교의 형성과정에는 인도에서 전래된 다른 정신문화, 즉 불교의 중국 수용과정에 완충 역할을 한 도가사상의 기능 또한 고려되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도불교의 원의를 해석하고 이해하는 교학적 측면의 불교가 강조됨에 따라 중국불교의 형성과정에 관계하는 다양한 의미에 대한 논의가 사회적으로 활발하게 전개되지 못한 한계가 있다. 다시 말해, 兩漢시기를 거쳐 魏晉南北朝시대에 이르는 중국사회의 발전과정에는 중앙관료체제의 확립을 통한 국가권력의 확장이라는 정치권력의 외연확대가 있다. 그리고 이것은 중앙아시아를 비롯해 흉노와 중동지역을 잇는 서역과의 교류, 즉 상업의 발달과도 밀접한 연관성을 가진다. 하지만 황건의 봉기를 기점으로 하는 魏晉南北朝시대 정치권력의 확대 과정 속에 나타나는 농민 봉기는 중국사회 내부의 부조리한 현실을 대변하는 상징적인 사례에 해당한다. 그리고 이와 같은 농민의 봉기는 도가(『老子』, 『莊子』)의 세계관을 공유하는 太平道(『太平經』)에 이념을 둔 사회운동의 한 가지 양상에 해당한다. 더욱이 불교와의 교섭과정 속에서 나타나는 도교 교단의 형성과 民(민중)의 삶에 관한 救民의 구원의식은 도교 교단의 확대와 더불어 도교의 養生 관념에 변화를 가져오는 기능을 한다. 이 점에서 도교의 養生 관념에 변화는 중국사회에 확대되는 불교에 대한 이해를 말하는 것인 동시에 도교와 교섭하는 관계성을 갖는 중국불교의 형성과정을 대변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중국불교의 형성과 도가 養生의 상관성 연구는 魏晉南北朝시대를 중국불교의 형성과정에 기능하는 도교의 역할을 도교 養生論과 불교의 구원의식의 관계성을 통해 이해하는 과정이 된다.

      • KCI등재

        율곡의 禮學思想에 대한 문화적 의미 연구

        김희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2017 東方學 Vol.36 No.-

        본 논문은 새로운 사회를 향한 율곡의 개혁의지가 투영되어 있는 『擊蒙要訣』을 중심으로 율곡의 禮學思想에서 부각되고 있는 인간 행위의 동기성과 실천성에 대한 문화적 의미를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것은 儀禮의 일상화 논리 속에 전제되어 있는 자발적인 행위의 동기 성에 대한 의미를 율곡의 철학체계 속에서 분석하는 것인 동시에 인간 의 행위의식에 관계하는 禮의 심리적 기제를 문화의 관점에서 고찰하는 과정이 된다. 율곡은 理氣의 절충적 세계관을 토대로 인간 행위의식에 대한 개혁의 필요성을 『擊蒙要訣』을 통해 제시한다. 그리고 『擊蒙要訣』에서 율곡이 강조하는 새로운 사회의 창출을 위한 儀禮의 일상화는 인간의 기질 변 화를 통한 새로운 생활문화의 형성을 통해 이루어진다. 하지만 이와 같 은 율곡의 禮學思想은 군주 중심의 敎學的질서체계와 다른 차이성을 가진다. 다시 말해 율곡의 禮學思想을 대변하는 『擊蒙要訣』에서 강조되 는 것은 儀禮의 일상적 실천을 위한 행위의 동기성과 時宜에 기초한 務 實의 능동성이다. 또한 율곡에게 있어 儀禮는 일상의 생활문화 속에서 모든 사람에게 적용되는 성인이 되기 위한 修身의 과정이다. 그러므로 율곡의 禮學思想에 대한 문화적 의미를 고찰하는 것은 율곡 의 철학체계에 기초한 禮學思想을 새로운 사회에 대한 이념성과 연계하 여 살펴보는 과정이 된다. This paper seek out to understand Yulgok’s ideas through his books; the Study of Rites deals with not only meaning of practicability and motivation of human beings but also his will for reformation towards building up an ideal society. Such ideas with his will of reformation are reflected on Gyeokmongyogyeol. Centered on the latter book, this study aims to understand a psychological mechanism of Ye in terms of a cultural perspective. In the latter work, Gyeokmongyogyeol, Yulgok tries to routinize the rites in a cultural aspect in order to develop the new society through changing human beings’ disposition. However, it is different with the idea that emphasizes establishment of the educational and scholarly order to inherit sages’ Ye. In Gyeokmongyogyeol, motives of action for the routinized practice as well as active practicability for being true are underlined. Further, the book is in collusion with an ideology of the Communication Society to the extent that practicability of the rites is a sort of process where human beings try becoming a sage voluntarily in the everyday life culture. Therefore, understanding the meaning of Ye’s practical motivation and willful action emphasized in Gyeokmongyogyeol as a psychological mechanism influent over human behavior and consciousness is a process of considering Yulgok’s the Studies of Rites from the cultural psychology.

      • 전화기가 안내하는 시간여행

        김희 월간 유비쿼터스 2007 월간 유비쿼터스 Vol.19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