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재일 교포의 민속 변용에 관한 연구 - 특히 설화의 변개 실태를 중심으로 한 고찰 -

        김화경 한국구비문학회 1998 口碑文學硏究 Vol.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한일 신화의 비교연구-출현신화를 중심으로 한 고찰-

        김화경 동아시아일본학회 2006 일본문화연구 Vol.19 No.-

        This thesis was written to prove the fact that the Japanese emergence myth is originated from Korea. That is, a Comparative Study on the Korean and Japanese myth. First, this study considers that this type of myth belongs to the lineage of Izumo tales which have the mythological way of thinking, worship the Susanoonomigoto as a supreme godhead. And then, this thesis presumed that the group which has the susanoonomigoto as a head moved to Izumo district in Japan from Silla in Korea with this myth. And, this study clarified that the emergence myth of Silla is brought to Japan by the corps of a field growing group who goes to the south along to East sea from East Buyeo, has a agricultural culture.

      • KCI등재

        말더듬이 김유정의 문학과 상상력

        김화경 한국현대소설학회 2006 현대소설연구 Vol.0 No.32

        김유정은 내면화된 말더듬이였다. 김유정에게 글은 말더듬이의 말보다 더 좋은 소통방식이었다. 그에게 소설은 세상을 향한 하나의 소통 통로였다. 말더듬은 소설 속에서도 잠재되어 나타난다. 김유정의 소설은 소리가 와글거리고 낯선 어휘가 넘치며 유창하다. 김유정의 말더듬은 그의 글속에 나타나는 과도한 유창성과 유머를 낳는 바탕이 되었다. 유창함을 꿈꾸는 작가의 유쾌한 상상력은 김유정 소설의 특징이라 할 수 있는 말놀이, 웃음, 유머의 형태로 자연히 옮겨지게 된다. 말더듬을 비롯한 장애에 대한 내재화는 결과적으로 봤을 때 작품 속 인물설정에 있어 개별적이고 신체적인 약점에 대한 희화화를 벗어나 일반적이고 포괄적인 인간의 희화화를 가능하게 했다. 그리고 이러한 유희로써의 말놀이와 유머러스한 대화, 말장난은 김유정만의 독특한 작품 분위기를 끌어가는데 기여한다. 말더듬이작가 자신의 상처와 치유로서의 글쓰기가 오늘날까지도 독자의 마음을 위로하고 달래 주는 것이다. A stammerer, Kim You Jung' literature and Imagination

      • KCI등재후보
      • KCI등재

        한일 현대담의 비교 연구

        김화경 한민족어문학회 2007 韓民族語文學 Vol.30 No.50

        This paper purports to analyze stories or talks about Korean and Japanese ghosts and monsters made in modern times, then compare the stories in terms of difference and sameness between the two countries' folklore. One reason to examine such talks is that there have yet been many studies regarding interest in modern talks about ghosts and monsters of Korean oral folklore. Another reason is that the comparison of such folkloric talks between Korea and Japan would contribute to helping to understand each other. It is proved in the paper that folklore(s) of Korea and Japan contain not only things in common but elements differentiated from each other. For instance, as a same feature, both countries' folklore suggests the existence of a world different from our daily world. As different features, Korean folklore indicates such a world to exist underground while the Japanese seem to believe it to exist in this real world. There will be a possibility to extend our understanding toward to each other, Korea and Japan, if we pursue further studies on folkloric talks between Korea and Japan with respect to their difference and sameness. Two countries have been recognizing each other as a country so near and yet so far. This is because one hasn't tried to understand the other's culture, but rather look at the other from one's own side or point of view. Consequently, in order to overcome such a problem or misunderstanding, studies like this paper must be practiced more. 본 논문은 근래에 만들어진 이야기들 가운데에서 한국과 일본의 귀신이나 요괴(妖怪) 이야기들을 분석 대상으로 하여, 두 나라의 민속문화가 가지고 있는 차이점과 공통점을 구명하는 것을 연구 목적으로 하였다. 이렇게 현대담을 고찰하려고 한 이유는 지금까지 한국의 구비문학계에 있어서는 현대담(現代譚)에 대한 연구가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웃하고 있는 한일 두 나라의 민속 현상에 대한 비교 연구에 관심을 보이는 연구자들도 그렇게 많지 않기 때문이다.이와 같은 목적 아래서 수행된 본 연구를 통해서 한국의 현대담 이 오늘날을 살아가고 있는 한국인들의 심성을 잘 반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 그리고 한국과 일본의 민속사회가 공통되는 요소도 가지고 있지만, 변별되는 요소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규명하였다. 이를테면 한국과 일본의 민속문화가 다 같이 비일상적인 세계의 존재를 인정하고 있다는 것은 공통되는 요소에 해당된다. 하지만 전자에서는 비일상적인 세계가 지하에 존재한다고 보고 있는데 비해, 후자에서는 그런 세계가 현실 속에 존재한다고 보고 있는 것과 같은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공통점과 차이점을 구명하면서, 앞으로 이와 같은 연구 를 진척시켜 나아간다면 한국과 일본이 상대방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를 마련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발견하였다. 지금도 우리는 서로 간에 가깝고도 먼 나라로 인식하고 있다. 이러한 인식은 결국 상대의 문화를 이해하려고 하지 않고, 자기의 측면에서 상대를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라는 점에서, 이런 연구가 더 많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지적해둔다.

      • KCI등재
      • Service Quality with Satisfaction and Loyalty in the Airline Industry

        김화경 한국관광학회 2013 International Journal of Tourism Sciences Vol.13 No.3

        In a fiercely competitive air travel marketplace, many airlines today focus on delivering quality services with the aim of achieving competitive advantage. While there are many studies investigating service delivery more generally, few have focused on service delivery in the airline industry in particular, and fewer still on airline service provision in the emerging air travel markets of Asia.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assess service quality in the airline industry with a focus on a major international airline in the Asian region. A total of 181 questionnaires were completed by passengers who had travelled with the airline during a 12-month period. The findings highlight that the quality of service provided has a positive impact on both customer satisfaction levels and behavioural intentions. The study provides valuable implications for the airline industry given the severe competition characterising air travel in the early 21st century.

      • KCI등재

        일본의 독도 이름 개칭에 관한 연구 - 松島에서 竹島로의 개칭에 대한 고찰을 중심으로 -

        김화경 영남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2011 민족문화논총 Vol.0 No.48

        Japan have changed Dokdo name from the existing ‘Matsushima(松島)’ to ‘Takeshima(竹島)’ during the process of forced annexation of Dokdo. But Japan insisted the responsibility of changing name of Dokdo was due to foreign country. That is, the reason of changing name Dokdo as ‘Takeshima’ which has meant as Ulleungdo by Japan instead of ‘Matsushima’ is based on Siebold's wrong map. This study tried to reveal the truth of the fact that Japan justified the seizure of Dokdo by changing name of Dokdo. So, this paper proved the false excuse by Kawakami Kenzo(川上健三) who explained about the reason of changing name Dokdo(Matsushima) to ‘Takeshima’ was due to Siebold's wrong map. And the paper found the fact that Siebold's 「Japan Map(日本圖)」 obviously revealed ‘Takeshima’(Ulleungdo) and ‘Matsushima’(Dokdo), but the location of latitude and altitude was wrong. Also, this paper proved wrong insistence by Japan about the confused name of Dokdo because there were islands in the western map of 「Japan Map」 which figured ‘Takeshima’ as ‘Argonaut island’ and ‘Matsushima’ as ‘Dagelet island, and Hornet island between Korea and Japan. Author raised a question on the Western recognition of the geography about the area because Admiral Perry's 1856 「Map around Japan(近域圖)’ never drew any island like 'Argonaut' in the area but the fact 「Japan Map」 had drawn three islands after the time meant Westerners had a little knowledge about the geography of East Sea area. Especially, this paper assumed a possibility of Japanese intention to hide something important because every country should examine prior survey and strictly review on historical fact to decide important national agenda such as acquisition of new territory issues, but Japan ignored the process. So the paper tried to find the Japanese intention and pursued the reason of Japanese changing name from ‘Takeshima’ as Ulleungdo to ‘Matsushima’. It was assumed that Japanese intended to change the name because Japan tried to cheat governor who banned sailing to Takeshima in the year of 1836 which evoked an incident by Aizuya Hachiemon(會津屋八右衛門)’s Takeshima sailing. This incident resulted behead of Aizuya Hachiemon and Hashimoto Sanbei who secretly sailed to ‘Takeshima’(Ulleungdo) to make smuggling for Japan Sword and armors. Japan Bafuku declared ‘Order of Prohibition to Sail to Takeshima’ again in 1837. Japanese who recognized this fact intended to escape the punishment by taking a measure calling 'Takeshima(Ulleungdo) to ‘Matsushima’. This fact was proved by written statement by Aizuya Hachiemon as “Matsushima is a small island and not scheduled to sail, and how about remain a report to Edo office about sailing to Matsushima but really secretly try to sail to Takeshima? And I discussed in detail with Hashimoto Sanbei to pretend the drift of sailing to, when if the fact was leaked to other persons, and hurried the sailing.” Also, this kind of measure to change name of the islands was applied to ‘Application of Matsushima Exploration’(鬱陵島 開拓願) which has been submitted to Japan MOFA in 1876 by Muto Heikaku(武藤平學). Recognizing the fact, Japan government used the name Takeshima which they traditionally called as Ulleungdo to make Dokdo as Terra Nullis as a means to achieve their purpose. As a conclusion, this paper induced a theoretical result that Japan instead cited ‘Matsushima’ as Ulleungdo which civilians so far called it. The reason of the changing name by Japan assumed Japanese government's intention to avoid a criticism of suspicion for the Korean territory seizure by foreign countries if Japan use same name of the existing ‘Matsushima’. In other word, Japan needed a changing name of the islands to avoid the criticism and acquire a new territory. 일본은 독도를 강탈하면서, 종래에 불러오던 ‘마쓰시마(松島)’ 대신에 ‘다케시마(竹島)’라는 이름을 붙였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이처럼 섬 이름이 변경된 책임을 시볼트의 잘못 된 지도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 본 연구는 이와 같은 일본인들의 주장이 자기들의 독도 강탈을 정당화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허구임을 구명하기 위해서 마련되었다. 그리하여 먼저 그들이 섬 이름을 바꾼 저의가 어디에 있는가 하는 문제를 살펴보았다. 이 과정에서 울릉도에 건너왔던 일본인들이 전통적으로 불러오던 다케시마란 이름을 마쓰시마로 바꾼 것은 1836년의 아이즈야 하치에몽(會津屋八右衛門) 사건과 밀접한 관련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는 추정을 했다. 하치에몽 사건이란 ‘다케시마’라고 부르던 울릉도에서 日本刀를 비롯한 무기들을 밀무역하다가 적발되어, 사형에 처해진 사건을 가리킨다. 이 사건을 계기로 에도막부에서는 1837년 재차 ‘덴보 다케시마 도해 금령’을 내렸다. 이런 사실을 알고 있던 일본인들은 울릉도 도항 시에 받을지도 모르는 처벌을 피하는 방법으로 이 섬을 마쓰시마로 불렀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하치에몽의 진술, 곧 마쓰시마에 간다는 핑계를 대고 다케시마에 건너가려고 했다는 것을 통해서 확인이 되었다. 그리고 이렇게 섬 이름을 바꾸는 방법은 1876년 무토 헤이가쿠(武藤平學)라는 자가 「마쓰시마 개척에 대한 안건」을 일본 외무성에 제출할 때도 이용되었다는 것을 밝혔다. 이와 같은 사실을 알고 있던 일본정부는 독도가 無主地였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그들이 전통적으로 사용해오던 울릉도의 이름인 다케시마를 독도를 지칭하는 이름으로 사용하였을 것이라고 상정하였다. 그러면서 그 대신에 울릉도에는 민간에서 사용하던 마쓰시마란 호칭을 원용함으로써, ‘무주지 선점론’이라는 이론적 틀의 정당성을 확보하려고 했다는 결론을 추출했다.

      • KCI등재

        기업사료의 수집평가방안 연구 - 메리츠화재의 사례를 중심으로

        김화경 한국기록학회 2007 기록학연구 Vol.0 No.15

        Business organization have developed in close association with the society afterward. Moreover, under capitalism business archives, though they are created in private sector, have started to have public characteristics and be used in public domain beyond internal use in business organization. Records and Archives management at a corporate level increasingly become indispensible. Business organization can use archive management to improve job efficiency and customer service and to facilitate legal matters, marketing, advertising, property management, personnel management and publicity. Additionally, They can secure corporate identity and social reliability as well as transparency in management. This is turn helps secure corporate competitiveness to play as a medium for creating new profit, which will enhance corporate brands. The records and Archives management, which recently kicks off among business organization, are to collect scattered archives and seek systemic management through archives management systems. This study present ways to collect archives scattered before archives management systems were adopted according to archives management. As a prior investigation, the scope and characteristics of business archives are defined. Visit to business organization to collect data and interview with officials responsible were carried out as a preliminary investigation to conduct acquisition policy. Based on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acquisition policy of Meritz was conducted into internal and external collection activities, event collection activities. Value appraisal and display appraisal of archives were established as a appraisal policy for efficient management and utilization of collected business archives . This study takes the case of Meritz Fire & Marine Insurance Co, Ltd (Meritz) as a example to present ways to manage business archives specifically. 기업은 사회와 밀접한 관계를 맺으며 발전하였다. 더군다나 자본주의 경제체제 하에서, 기업기록은 민간영역에서 생산된 기록이긴 하지만 점차 공공성을 띄게 되어 기업 내의 제한적 활용에서 벗어나 대외적으로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 이제 기업에서의 기록관리는 필수적인 요소가 되고 있다. 기업은 기록관리를 통하여 업무효율성 증대 및 고객서비스를 향상시킬 수 있고 법적문제, 마케팅, 광고, 재산관리, 인사문제, 홍보 활동 등 다방면으로의 활용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기업 정체성(Identity) 확립 및 사회적 신뢰성을 담보할 수 있고, 경영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기반이 되기도 한다. 이를 통해 기업 경쟁력을 확보하여 새로운 이윤을 창출하는 매개체가 될 수 있고, 이는 곧 기업 브랜드 이미지 향상에 기여할 것이다. 따라서 최근 기업에서 진행되고 있는 기록관리는 산재해 있는 사료를 정리하고 사료관리시스템을 통하여 체계적인 관리를 도모하는 것을 시작으로 하고 있다. 본 연구는 기업에서 사료관리시스템 도입 이전 산재해있는 기업사료의 수집방안 및 수집 기업사료의 평가방안에 대해 살펴보았다. 사료수집을 위한 선행조사로서 기업사료의 특징 및 범위를 설정하고, 수집정책 수립을 위한 예비조사 과정으로 기업 자료조사 및 부서․담당자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이러한 예비조사 결과를 토대로 메리츠화재의 사료관리 수집정책을 내부 수집활동, 외부 수집활동, 이벤트 수집활동으로 나누어 제안하였고 수집 기업사료의 효과적인 관리 및 활용을 위한 평가정책으로 가치평가, 전시평가를 수립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하기 위해 연구 대상 기업으로 메리츠화재해상보험주식회사의 사례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 KCI등재후보

        일본의 아메노히보코 설화 연구

        김화경 영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7 人文硏究 Vol.- No.52

        본 연구는 일본에 전해지는 아메노히보코 설화를 고찰함으로써, 신라 사람들이 일본에 진출한 양상의 일단을 구명하기 위해서 마련되었다. 그리하여 먼저 아메노히보코와 혼인을 했던 아카루히메(阿加流比賣)의 탄생담을 고찰하였다. 그녀의 탄생담은 일광감응과 난생 모티프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런 모티프로 된 한국의 신화로는 주몽(朱蒙)의 탄생담이 있었다. 하지만 아카루히매가 히메코소 신사(比賣碁曾神社)의 주재신으로 좌정한 여신이라는 점을 고려하여, 이러한 여신 숭배는 고구려의 유화(柳花)에서 신라의 알영(閼英)으로 이어지는 전통을 이어받았을 것이라는 추정을 하였다.그리고 아메노히보코 집단은 일본의 하리마나타(幡磨灘) 연안에 상륙하여 우즈강(宇頭江) 유역을 따라 북상하여 다지마(但馬)에 정착했다는 것을 밝혔다. 그러면서 규슈(九州)의 이도지마 반도(島半島)에도 그의 후손이라는 사람들이 살았던 것으로 보아, 신라 사람들의 일본 이주가 한번으로 끝난 것이 아니라, 여러 번에 걸쳐서 이루어진 것으로 보았다. 또 아메노히보코 집단이 다지마로 이주한 경로는 이즈모(出雲) 신화에서 이즈모 세력이 일본에 진출한 그것과는 반대되는 방향이었다. 그래서 신라 사람들의 일본 진출은 하나의 경로만 이용된 것이 아니고, 여러 경로가 이용되었을 것이라는 상정을 하였다. 따라서 이 설화의 고찰을 통해 신라 사람들이 일본으로 이주를 한 것은 여러 차례에 걸쳐, 다양한 경로로 이루어졌다는 사실을 해명하였다고 하겠다. A Study on the Folktale of Amenohiboko of JapanFocusing on the People of Silla advanced into Japa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