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소설 읽기와 마음의 발견: 兪晩柱의 <西遊記> 독서 일기

          김하라 근역한문학회 2020 漢文學論集 Vol.57 No.-

          Yu Manju兪晩柱, a 25-year-old diary witer of Seoul, read Journey to the West 西遊記 in lunar october 1779. Prior to that, he was reading Buddhist scriptures such as the Lotus Sutra 法華經 and practicing the writing. As a lover of Chinese novels, he found several similarities between Chinese novels and Buddhist scriptures. He found common points in the form of a combination of verse and prose, the chapter-titled method of composition, the presence of a commentary that interprets the contents of the text, the use of idioms to draw the reader's attention in a question-and-answer format, and detailed descriptions of curved and delicate details. And he judged that the novel had this style and form under the influence of the Buddhist scriptures. Yu Manju read True Enlightenment of Journey to the West 西遊眞詮, the edition commented by Chen Shibin陳士斌, a writer during the time of Kangxi Emperor of the Qing Dynasty. Commentaries with strong Taoist philosophical tendencies are attached to each episode in this edition. Yu Manju did not accept the Taoist interpretation and defined this novel as “a side story of the scriptures of the mind”. It is understood that he accepted the narrative of this novel as an allegory of the mind. 18세기 서울의 일기 작가 유만주는 25세 되던 1779년 음력 10월에 서유기를 읽고 그 독서의 경험을 일기 <흠영>에 기록했다. 그는 이에 앞서 <묘법연화경>과 같은 불교 경전을 읽으며 한문 문장의 작법과 불교 철학에 대한 소양을 쌓아 가던 중이었다. 유만주는 명청 소설과 불경을 비교하여 읽으며, 이 두 부류가 서사물로서 공통점을 가지고 있음을 발견했다. 그는 운문과 산문이 결합된 형식, 장회체의 구성 방식, 본문 내용을 풀이하는 해설부의 존재, 문답 형식으로 독자의 주의를 환기하는 관용구의 사용, 곡진하고 섬세한 세부 묘사 등 형식과 문체의 측면에서 그 공통점을 구체적으로 정리한 후 이를 바탕으로 ‘소설 불경 기원설'이라 할 만한 견해를 정립했다. 한편 유만주가 읽은 <서유기>는 청나라 때 진사빈이 해설을 붙인 판본인 서유진전이었다. 이 판본은 삼교가 혼융된 <서유기>의 특성을 받아들이되 도가철학적 경향이 강한 해석을 시도한 것이었다. 유만주는 <서유진전>을 통독했으나 도가적 해석을 받아들이지 않고 이 소설에 대해 ‘<서유기>는 <심경>의 외전'이라는 정의를 내렸다. 그의 이 정의는 <서유기>의 서사를 마음의 알레고리로 이해한 결과였다.

        • KCI등재

          한 권귀(權貴)의 잔혹성에 대한 탐구-『흠영』(欽英) 수록 이명(李溟) 기사(記事)에 대한 분석 -

          김하라 동국대학교 한국문학연구소 2017 한국문학연구 Vol.0 No.53

          Yi Myeong is a senior official in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and is known as a talented Treasury Secretary. Yu Manju wrote in his diary Heumyeong that this person applied a severe law to his own slave in a private space and murdered them. According to this record, Yi Myeong thoroughly controlled the labor and daily life of the slave in the name of the law. He is a brutal patriarch who is stunned enough to murder slaves if they break the law. He was wealthy and powerful, so he could ignore national law and enjoy the power of patriarch. Yu Manju accused the brutal act and intention of this relentless high official. Besides he sympathized with the victims' minds and carefully portrayed their psychological state, overwhelmed by fear. His story, as an unofficial version of historical tale, contains an important message about equality in 18th Joseon Dynasty. 이명(李溟)은 조선중기의 고위관료이며 유능한 호조판서로 알려진 인물이다. 유만주(兪晩柱)는 이 인물이 사적(私的) 공간인 집안에서 자기 소유의 노비에게 가혹한 법을 적용하고 함부로 그들을 살해한 이야기를 듣고 이를 자신의 일기 『흠영』(欽英)에 기록했다. 그에 따르면 이명은 가법(家法)이라는 명목으로 노비의 노동과 일상을 철저히 통제하고 그로부터 이탈하는 경우 가차 없이 살해하는 일그러진 심성의 소유자이자 잔혹한 가부장이다. 이명의 행적에 대한 주변 기록을 참조하건대 그의 악행이 최대치로 발현할 수 있었던 것은 선대(先代)로부터 부정하게 취득한 막대한 부와 그가 평생 주도면밀하게 추구하여 획득한 권력, 그리고 조선에 엄존하던 노비제도가 맞물린 결과라 할 수 있다. 이명은 부유한 권력자의 처지에 있었기에 국법을 벗어나 가부장의 권력을 천단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유만주는 이명의 어두운 이면을 기록하는 과정에서 피해자인 노비의 내면을 재현함으로써 인간악의 폐해를 가시화했다. 아울러 피해자에 대한 그의 공감적 시선은 그가 선취한 평등의 감수성을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의를 갖는다.

        • KCI등재

          유만주(兪晩柱)의 전겸익(錢謙益) 수용 - 조선후기 지식인이 명청 교체기 문학을 읽는다는 것 -

          김하라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2014 한국문화 Vol.65 No.-

          Yu Manju兪晩柱, when he was 23 years old, had read through most of writings ofQian Qianyi錢謙益 in a mere two months. He held Qian's works in esteem andsympathized with him. But since Qian's name was branded with infamy for hisdisloyalty to the Ming dynasty and his works were censored by the Qing court, Joseon朝鮮 intellectuals generally despised him for his equivocal behavior and double identity. And Qian's some disparaging remarks about Chinese writing style of Joseon in “Anafterword to Huánghuájí跋皇華集” caused some kind of nationalism and publicindignation among Joseon intellectuals. So Qian's works had been understudied andmisinterpreted in Joseon. Instead of being obsessed with some unfriendly comment of aforeign writer, Yu Manju focused on Qian's voluminous work itself and explored thecomplexities of life and mind of him. As a result, he could understand accurately Qian,the eminent writer of the Ming-Qing明淸 dynastic transition, reputing him as both aliterary critic and historiographer. Yu's way of capacitive reading Qian as a foreignwriter of modern times is still valid and meaningful.

        • KCI등재

          18세기 지식인 유만주(兪晩柱)의『역어유해(譯語類解)』읽기와 재구성

          김하라 국문학회 2017 국문학연구 Vol.0 No.35

          Yu Manju兪晩柱, a surplus intellectual of Joseon, read Yeokeoyuhae譯語類解and extracted to make a list “Sogeomyeongmulhae”俗語名物解 in the late 18th century. “Sogeo” means local language, ‘Korean' in this case, and “myeongmulhae” means explanations of name of objects. Unlike Yeokeoyuhae, a Chinese vocabulary dictionary for middle layer Korean translators, the list is a lexicon of 392 names of things organizing Yu Manju's everyday life. He changed the contents of the book like this: grains, vegetables, trees, flowers, birds, four-footed animals, insects and bugs, aquatic animals, jewelry, weaving, sewing, agriculture, living tools, harness and saddle, ship, vehicle, sericulture, folk play, idiom. From this, we can find a viewpoint that divides material culture and intangible culture and a perspective that divides the material culture into natural product useful to humans and artificial tools for everyday life. Yeokeoyuhae is described in Chinese-Korean transliteration pairs system. Chinese headwords is transcribed in Chinese character and Korean meanings in Hangul. But Yu Manju used Hangul in a limited way to write Korean meaning. In his transcription system, he mainly depended on Chinese characters instead of Hangul. This transcription of borrowed characters was common to intellectuals who mainly use Chinese characters at the time. He transcribed only 63 descriptive Korean words in Hangul. These 63 words contain phonemes that were difficult to be written in Chinese. He confirmed that Korean and Chinese were different in the process of selecting phonemes that are difficult to be represented in Chinese. This was an opportunity for him to conduct an academic review of his native language in the future. 18세기 후반 서울에 거주한 20대의 양반 남성 유만주는 『역어유해』(譯語類解)를 저본으로 삼아 「속어명물해」(俗語名物解)라는 어휘집을 만들었다. 이 목록에는 『역어유해』의 하책에 수록된 한어(漢語) 어휘 2,066건 중 392건이 선별되어 저본과는 다른 체재와 표기법에 따라 기재되었다. 유만주는 저본을 재구성하여 Ⅰ. 화곡(禾穀)․채소(菜蔬)․수목(樹木)․화초(花草)․비금(飛禽)․주수(走獸)․곤충(昆蟲)․수족(水族) Ⅱ. 진보(珍寶)․직조(織造)․재봉(裁縫)․전농(田農)․기구(器具)․안비(鞍轡)․주선(舟船)․차량(車輛)․잠상(蠶桑) Ⅲ. 기희(技戱)․쇄설(琑說)의 순으로 어휘를 분류하고 나열했다. 이와 같은 「속어명물해」의 어휘 배열방식을 통해, 인간의 문화를 크게 유형과 무형의 범주로 나누고, 유형의 문화에 속한 하위개념으로 일상생활과 관련된 동식물 및 도구를, 무형의 문화에 속한 하위개념으로 민속과 언어 등을 설정하고 있는 편자의 세계관을 엿볼 수 있다. 또한 한어 표제어에 해당하는 고유어 의미를 한글로 표기한 저본과 달리, 유만주는 한자의 음과 뜻을 빌리거나 한글을 혼용하는 방식으로 고유어를 표기했다. 그는 거의 대부분의 어휘를 한문으로 표기한바 「속어명물해」에서 한글이 사용된 예는 63건에 불과하다. 유만주가 사용한 한글은 그 음가를 한문으로 표기하기 어려운 경우에 해당하는데, 이처럼 고유어 음운을 선별하여 한글로 표기하는 방식은 중국어와 조선어가 음운체계에서 상당히 다르다는 자각과 연결되었다. 「속어명물해」는 18세기 조선의 지식인 유만주의 세계가 어떤 사물로, 어떻게 구성되어 있었는지 추정하는 단서가 된다. 또한 유만주는 이 목록을 만드는 동안 일상의 사물들이 한어와 조선어로 각각 어떻게 불리는지 검토하며 한문과 한글의 이질성을 구체적으로 발견하는 계기를 만났다. 그는 자국의 고유어에 대한 학문적 문제의식을 이후로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갔던 것으로 보이며, 이는 조선의 사대부 지식인으로서 한문을 전적으로 사용하는 유만주가 역관(譯官)의 수험서인 『역어유해』를 검토하며 얻게 된 효과 중 하나였다.

        • KCI등재

          『譯語類解』의 편찬과 譯官 金指南

          김하라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2017 규장각 Vol.50 No.-

          The co-author of Yeogeoyuhae『譯語類解』 is known as three Chinese interpreters of Joseon朝鮮, Shin Yihaeng, Kim Kyeongjun and Kim Jinam. I reviewed this book and the literature around it and found that Kim Jinam is the most important co-author, perhaps the main author. In 1682, Min Jeongjung, the high officials of Sayeogwon司譯院, the national interpreter training center, hired two Chinese who had drifted to Joseon to teach young interpreters' conversational skills. At the same time Min instructed the three interpreters to compile a Yeogeoyuhae, a Chinese lexicon. At the age of 29, Kim Jinam was a young interpreter who learned Chinese at the time, and was the only young man to compile the book. In the year of the task of Yeogeoyuhae, Kim Jinam went on a trip to Japan. He steadily and diligently wrote a diary Dongsaillok『東槎日錄』 while serving as a Chinese interpreter following the government mission's visit to Japan. In this diary, he expressed his insights and expertise as a linguist enough to compile Yeogeoyuhae. Interestingly, he met a Japanese who knew Chinese and analyzed his pronunciation, and as a result he deduced that the person who taught the Japanese was from Southern China. Although he did not leave a name in Yeogeoyuhae and was not rewarded for many other merits, he worked faithfully in his life as an interpreter belonging to the country, and his sons and grandchildren continued to work in the same profession. His son Kim Kyeongmun金慶門, helped his father to edit Tongmunkwanji『通文館志』 the manual of Sayeogwon and write a preface. His grandson Kim Hongcheol金弘喆 compiled the sequel of Yeogeoyuhae『譯語類解補』 and made it clear that his grandfather had actually compiled the book, a century after its publishing. 본고에서는 기존에 愼以行, 金敬俊, 金指南 세 사람의 공저로 이루어졌다고 알려진 『譯語類解』와 그 주변자료를 검토하여, 이 어휘집의 편찬에 譯官 김지남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음을 밝혔다. 먼저 29세의 김지남이 1682년 일본 통신사의 압물통사로 수행했을 때 쓴 『東槎日錄』의 내용을 분석하여 그가 당대 漢語의 발음과 관련하여 치밀한 전문성을 체현하고 있었다는 점과, 외교의 실무자로서 식견과 수완을 지니고 있었다는 점을 확인했다. 1680년대 閔鼎重이 司譯院 提調로 재임하며 偶語廳을 설치하고 외국인을 교수자로 채용하여 역관의 어학 능력을 증진시키는 정책을 펼쳤을 때 김지남은 젊은 한어 역관으로 그러한 교육정책의 대상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그 중 두각을 나타내어 『역어유해』와 같은 사역원의 교재를 편찬할 실무자로 지목되었던 것이다. 그는 이론과 실제에서 공히 역량을 보유한 전문직 종사자로서, 이런 그가 50대 중반의 두 선임자를 대신하여 편찬 실무를 주관한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이후 그의 장남 金慶門은 『通文館志』를 편찬하면서 부친을 돕는 것을 넘어서서 편찬의 실무를 담당했다. 김경문의 아들 金弘喆은 조부의 저술인 『역어유해』를 계승하여 보완한 『譯語類解補』를 편찬하고 跋文을 붙여 간행함으로써 『역어유해』라는 일련의 저술을 완간하고 전문 직업인으로서의 뚜렷한 자각은 물론 역관 가문인 牛峰金氏로서의 자부심까지 드러냈다. 이 점에서 어휘집 『역어유해』는 중인에 대한 신분적 차별 가운데서도 김지남 三代의 가업이 성실히 이어졌음을 증언하는 하나의 자료가 된다.

        • KCI등재

          조선후기 지식인의 《譯語類解》 수용과 한자 어휘 인식

          김하라 한국한자한문교육학회 2020 漢字 漢文敎育 Vol.48 No.-

          The Chinese lexicon Yeogeoyuhae was published in Joseon in 1682 to help the middle class interpreters learn foreign languages. However, the lexicon was often cited among intellectuals of high birth who were not major users. This article examines these unexpected phenomena and attempts to approach the uncommon readers' attitude toward their native language in terms of social linguistics. Kwon Man set his goal to master ancient Chinese vocals and to write proper Chinese poetry. For him, the predicament of being an intellectual of the frontier is an important motivation. He obtained and read Chinese study books, such as Yeogeoyuhae and Nogeoldae, but the result of reproducing the language reality of the day did not satisfy him. In his composition, Chinese is divided into authentic Chinese and ethnic minority language of China, and Yeogeoyuhae is considered to be in the latter domain. He returned to the Chinese language of the past and sought to find the right sound, the standard sound commonly used in East Asian culture. Yi Ik read and quoted Yeogeoyuhae from a different perspective than Kwon Man. He extracted the name of the crop called corn from the lexicon to describe and name the characteristics of certain plants grown in the land of Joseon. If only Kwon searched the dictionary to check the pronunciation of Chinese words, he paid attention to the instructions of the vocabulary. An Jeongbok, one of his pupil, succeeded the teacher's view and searched the Chinese vocabulary called ‘饅頭'[man-tou] in the lexicon and confirmed that it corresponded to the Korean food called Sanghwa. The objects that Jeong Yak-yong and Kim Mae-sun were mainly interested in were not the native languages of Joseon written in Korean, but a number of Chinese characters and Chinese characters used in Joseon. The question of whether these vocabulary roots in the Chinese classics were used correctly and without any deviation from the original was very important to them. In their composition, authentic Chinese and Chinese characters in Korea become difficult to escape from the hierarchical order. The linguistic composition shared by Yi Deok-mu and Yi Kyu-kyeong is clearly distinct from that of Jeong Yak-yong and Kim Mae-sun. With a neutral gaze, YiDeok-mu reviewed the languages of East Asian countries and created a system of knowledge of his native language. He did not work to give hierarchy between the languages of each country or to restore the so-called order of language. Yi Kyu-kyeong not only succeeded in his grandfather's linguistic composition, but also gained a broader perspective in that he was a concrete consciouser of his native language. This is confirmed by a detailed list of native plant names he actively collects and presents. 漢語 어휘집 《譯語類解》는 중인층인 역관의 외국어 학습을 돕는다는 뚜렷한 목적을 가지고 1682 년에 간행됐다. 그런데 이 책은 주된 사용층이 아닌 조선후기의 사대부 지식인 사이에서도 종종 언급되었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의외의 현상을 類別하고 각각의 사대부 독자가 지닌 자국어에 대한 태도를 사회언어학의 측면에서 접근하고자 한다. 權萬은 변방의 지식인이라는 조건에 기인한 문화적 소외감으로부터 출발하여, 중화의 음률을 터득하고 제대로 된 한시를 쓰는 것을 자신의 목표로 설정했다. 그 과정에서 권만은 《역어유해》와 《노걸대》 등의 중국어 학습서를 접했으나, 이처럼 당대의 漢語 현실을 재현한 결과물은 그를 만족시 키지 못했다. 권만의 구도 안에서 한어는 중화의 언어와 오랑캐의 변종적 언어라는 위계로 나뉘며, 그가 참조한 《역어유해》는 후자의 영역에 해당한다고 간주됐다. 그는 16세기 초에 간행된 《사성통 해》로 회귀하여 正音, 즉 동아시아 문화권에 통용되는 표준음을 찾고자 했다. 李瀷의 인용법은 그가 권만과는 상당히 다른 시각으로 《역어유해》를 접했음을 보여준다. 이익은 조선 땅에서 재배되는 특정한 식물의 구체적 특성을 기술하고 이름을 밝히기 위해 ‘玉薥薥'(옥수수) 과 같은 작물의 이름을 《역어유해》로부터 추출했다. 권만이 漢語의 발음기호를 확인하기 위해 《역 어유해》라는 사전을 검색했다면, 이익은 해당 어휘의 지시 내용에 주목했다. 安鼎福은 스승의 시각 을 계승하여 《역어유해》에서 ‘饅頭'라는 한어 어휘를 검색하고 그것이 ‘상화'라는 조선 음식에 상응함을 확인했다. 丁若鏞과 金邁淳에게 주된 관심의 대상은 조선의 고유어 어휘가 아니라 자국에서 사용되는 수많 은 한자어들이다. 중국 고전 한문에 뿌리를 둔 이 어휘들이 근본에서 벗어나지 않고 원의대로 정확 히 사용되고 있는지의 문제가 이들에게는 대단히 중요했다. 이 구도 안에서 중국의 한자어와 조선의 한자어는 상하의 위계질서로부터 벗어나기 어렵다. 李德懋와 李圭景이 공유한 언어학적 구도는, 정약용이나 김매순의 그것과 분명히 구별된다. 이덕 무는 중립적인 시선으로 동아시아 각국의 언어를 검토하며 자국어에 대한 지식의 체계를 만들어나 갔고, 각국의 언어 사이에 위계를 부여하거나 질서를 회복하려는 의지를 작동시키지 않았다. 이규경 은 조부의 언어학적 구도를 계승하였을 뿐 아니라 자국어에 대한 구체적인 자각이라는 점에서 보다 확장된 시야를 확보할 수 있었던바, 이는 그가 적극적으로 수집하여 제시하고 있는 고유어 物名의 상세한 목록을 통해 확인된다.

        • KCI등재

          양란(兩亂) 이후 상소문에 나타난 질병 표현의 변화 - 조경(趙絅)의 경우를 중심으로 -

          김하라 국문학회 2016 국문학연구 Vol.0 No.33

          This study suggests elucidation about one aspect of Jo Kyeong趙絅's literature, which tells significant reference to the experience of human disease, by making an analysis of his proses written in the position as a government official. There are constant descriptions of personal difficulties caused by serious disease, especially in Jo Kyeong's petitions for resignation. Although written as official documents to the ruling King of Joseon朝鮮, we can find detailed case histories of Jo Kyeong and his stepmother in these elaborated proses. This kind of articles used to have regular patterns in rhetorics, which would not demonstrate one's real physical status of health and could be under some suspicion of malingering to conceal one's privacy. Jo Kyeong's analytic narrative mode about disease is substantially different his senior government officials' before two great war in Joseon. Influenced by widespread personal medical writing style of the time, one's almost grotesque description forms a striking contrast to the other's euphemism. Jo Kyeong and his contemporaries experienced wars and the physical sufferings that accompanies the war. Their experiences involves both the intensified recognition and expressions about their own body and disease, in public realm. Jo Kyeong's petitions for resignation shows the change in disease representation of late Joseon literature exponentially. 본고는 조경(趙絅)의 문학에서 질병이라는 경험이 갖는 의미에 대해 그가 공적 견지에서 쓴 글들을 중심으로 분석하여 밝히고자 하였다. 조경의 문집 가운데 사적인 글을 살펴보면, 그가 자신의 질병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타인의 병증에 대해 언급한 경우에 비해 현저히 적다. 뜻밖에도 그의 구체적인 병력이 드러나는 곳은 지극히 공적인 입장에서 쓴 상소문류의 글이라는 점이 주목된다. 조경의 상소문에는 질병에 관련된 언급이 무척 빈번하게 나타나는데, 이는 그가 43세이던 1628년부터 80세가 되던 1688년까지 지속되는 경향을 보인다. 그는 상소문 가운데서 주로 자신과 모친의 질병, 그리고 나아가 국왕의 질병에 대해서까지 꾸준히 언급하여 각각의 글에서 자신의 취지를 전달하는 근거로 삼고 있다. 이 가운데 사직을 목적으로 올린 상소문을 검토하면 40년 가까이 지속된 그의 관력이 그 자신 및 모친의 병력이라는 개인적 상황과 밀접하게 맞물려 있는 양상이 오롯이 재현된다. 그 정도로 그의 상소문에서는 자신과 모친의 병에 대한 전문적이고도 핍진한 묘사가 나타나고 있다. 이와 같은 조경의 상소문은, 우선 전란의 경험과 그에 따른 육체 및 질병에 대한 관심이 공적 영역 가운데 개인의 문제를 어떻게 부각시키기 시작했는지를 명료히 보여준다. 아울러 전쟁 직후 ‘의료화'라 할 수 있는 사회적이고도 역사적인 변화가 가속화되던 17세기 조선의 현실 속에서, 그 이전에는 수사(修辭)에 불과했던 사직 상소의 칭병(稱病) 어법이 질병에 대한 고도의 사실적인 인식과 표현으로 진전해나가던 양상을 대단히 전형적으로 구현해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조경의 상소문은 의의를 갖는다.

        • KCI등재

          이기발(李起浡)의 송경운전 (宋慶雲傳)과17세기 전주 재현 - 역사지리를 접목한 한문수업의 모색

          김하라 국어문학회 2019 국어문학 Vol.72 No.-

          「송경운전」(宋慶雲傳)은 17세기의 비파 연주자 송경운(宋慶雲)을 입전한한문 산문으로, 한국의 문학사와 음악사에서 공히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그작가인 이기발(李起浡, 1602~1662)은 송경운을 실제로 만나 이야기를 나눈경험을 바탕으로 이 빼어난 음악가의 생애를 재현했다. 이기발은 전주에서나고 자란 사대부 문인으로, 20대 중반이던 1625년부터 10년 남짓 서울에 거주하며 공부와 벼슬살이를 했고 1636년 병자호란 이후로는 모든 관력을 접고 고향으로 돌아와 여생을 보낸 인물이다. 한편 송경운은 1580년대 중, 후반의 서울에서 이담(李憺, 1567~1644)으로추정되는 종친(宗親)의 노비로 태어났고, 임진왜란을 거치며 면천한 이력을지니고 있다. 그는 50대 중반까지 악사로 활동하며 서울과 그 인근에서 대단한 명성을 누렸으나 정묘호란(1627)을 계기로 전주에 이주하여 향년 73세로타계할 때까지 20년 남짓의 여생을 보냈다. 본고에서 이와 같이 송경운의 생애를 추정하게 된 데는 이기발의 아우 이생발(李生浡)이 수군절도사 이담의사위였던 점이 단서가 됐다. 이 인연에 더해 서울에 있는 동안 송경운의 명성을 익히 들어 알고 있던이기발은, 전주로 낙향한 후 송경운을 다시 만나 이 악사의 마지막 10년을같은 공간에서 가깝게 지켜봤다. 「송경운전」은 이처럼 입전인물과 작가가 시공(時空)을 함께 한 경험의 결과로서, 작가가 입전대상을 만나 대화를 나눈기억을 장면 재현의 방식으로 생생하게 제시한 예가 많다. 그 중 구체적으로거론된 전주의 지명을 통해 송경운의 거주지를 전주성 서문 안쪽의 다가동어름으로 비정할 수 있으며 전주에서 보낸 송경운의 여생이 담고 있는 다채로운 내러티브를 다가산과 용머리고개, 서천(西川) 등의 현전하는 장소에 고스란히 결부시킬 수 있다. 이러한 성과는 「송경운전」을 생동감 있는 한문수업의 자료로 삼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17세기 전주의 역사지리를 재구하는 데에도 일정한 참조가 되리라 기대된다. “Song Kyoeng-un's biography” is a Sino-Korean prose of Yi Ki-bal's. Song Kyoeng-un, the protagonist of this work is a famous lute player ofthe 17th century Joseon. He is a well-known figure in Korean music andliterature history. Yi Ki-bal is a literary man of gentry class who was born and raisedin Jeonju. He started his central bureaucracy career in Seoul since 1625,in his mid-20s. He left Seoul after 1636, the Qing invasion of Joseon, andspent his life in his hometown. Song Kyoeng-un was born as a slave of Yi Dam who was a memberof the royal clan lived in mid-1580 of Seoul. Song was a lute player inSeoul in his mid-50s and enjoyed great fame and escaped from slavery. But he moved to Jeonju after the Later Jin invasion of Joseon in 1627and spent the rest of his life at the age of 73. In this paper, Yi Ki-bal'sbrother was identified as the son-in-law of Yi dam and used as the linkbetween the writer and the protagonist. Yi Ki-bal was acquainted with the lute player's reputation while inSeoul, and after returning to Jeonju, he was able to meet and interactwith Song and observe the beautiful and full old age of this artist. Thenames of Jeonju's mountains and rivers mentioned in this prose canprove Song's residence and give his narrative a concrete backgroun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