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강점 전후『경성신보』와 재한일본인사회의 동향

        김태현 한국민족운동사학회 2011 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0 No.68

        한국강점 전후 경성신보와 재한일본인사회의 동향 김태현 개항 이후 한국에서 배타적인 이권을 선점하기 위해 개항장을 중심으로 몰려든 일본인들은 한국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자신들의 이권을 대변하기 위해 일찍부터 신문을 발행했다. 본 연구에서는 이들 신문 중 일본의 한국강점을 전후한 시기에 미네기시 시게타로라는 인물이 경성에서 발행한 경성신보(1907.11~1912.2)의 언론활동과 이 신문에 나타난 재한일본인사회의 동향을 고찰했다. 경성신보의 사장인 미네기시는 미토水戸 출신으로 남양군도와 하와이 등지에서 남방개척사업에 종사했던 인물이다. 다구치 우키치田口卯吉와의 인연으로 東京經濟雜誌에서 활동하기도 한 미네기시는 오쿠마 시게노부大隈重信와 키우치 주시로木内重四郎 등과 같은 일본 내 유력 정치가와 관료와도 깊은 관계를 맺고 있었다. 경성신보를 발행하기 수개월 전부터 한국에 들어 와 있었던 미네기시는 흑룡회의 중심인물인 우치다 료헤이内田良平를 비롯한 대륙낭인들과 친일파 일진회와도 인연을 맺고 이른바 낭인활동을 전개했던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제국주의적 팽창과 식민세력의 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창간된 경성신보는 재한일본인사회의 일원으로서 재한일본인의 특권과 이익을 대변하는 동시에 이토 통감의 한국경영 노선에 대한 비판과 제국주의 일본의 팽창주의적 여론을 반영했다. 이 과정에서 경성신보는 일본 내의 대외강경파 정치세력들과 식민지 경영론을 공유하면서 한국강점의 조기시행을 주저하는 통감부를 비판했다. 따라서 경성신보는 일본의 한국강점 과정에서 일본정부와 통감부의 대한對韓정책을 비판하고, 급진적이며 팽창적인 제국주의적 실천을 요구했던 일본 내의 대외강경론을 피보호국 현지에서 전파하고 실천하려 했던 비공식적 식민권력으로 기능했다고 볼 수 있다. 경성신보는 재한일본인을 제국주의 실천의 주체라고 호명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식민지 개발의 담당자로서 그 자질이 부족하다고 지적하는 모순을 보였다. 제국주의 일본은 한국지배를 정당화하기 위해 한국인을 비문명인으로 타자화하는 동시에 일본인의 민족적 우월성을 강조할 필요가 있었다. 한국에서 한국인과 직접 대면하고 있는 재한일본인에게 그러한 우월성은 더욱 더 요구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재한일본인들은 본질적으로 우월한 존재가 아니었고, 그 때문에 경성신보는 재한일본인의 부족한 자질을 담론의 차원에서 허위적으로 구성된 우월성으로 윤색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경성신보는 한국강점을 재한일본인의 기득권과 지배국민으로서의 사회적 지위를 위협하는 위기적 사건으로 파악하기도 했다. 즉 일본의 한국지배를 정당화하는 ‘지배국민-피지배국민’의 위계적 구도가 ‘한국병합’으로 인해 붕괴되어, 지배국민으로 대우받아야 할 재한일본인이 피지배국민인 한국인과 동일한 사회적 지위를 지니는 피통치자로 전락할 것이라는 위기의식을 보였던 것이다. 이러한 동질화를 거부하기 위해 경성신보는 Imperial Subject-Colonial Subject와 같은 일본인과 한국인의 새로운 차이와 차별의 논리를 만들어 내었고, 이는 식민지 권력기관이 내세웠던 동화주의 노선을 반대하는 근거로 기능했다. A Tendency of Keijosinpo and Japanese residents in Korea before and after the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Kim, Tae-hyoen This research explored the tendency of a japanese private newspaper Keijosinpo issued in Seoul from 1907 to 1912 by Minegishi Shigetaro and Japanese residents in Korea before and after the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Minegishi Shigetaro had been engaged in the south sea development. After that he worked at The Tokyo economist(東京經濟雜誌) as a journalist through the introduction of Taguchi Ukichi(田口卯吉) who known as a historian and an economist. And he had strong relationship with a politician of towering stature and a senior bureaucrat such as Okuma Shigenobu(大隈重信) and Kiuchi Jushiro(木内重四郎). Before publishing Keijosinpo in Korea, he acted as a Japanese masterless samurai aiming at occupying a colony with Uchida Ryohei(内田良平) who was the leader of Kokuryukai(黑龍會) and a pro-japanese group Ilchinhoe(一進會). Keijosinpo had been asserted an aggressive colonial policy on Korea, severely criticized the Resident-General Ito Hirobumi and his moderate policy. Therefore it can be said that Keijosinpo worked as one of the unofficial colonial power which spread the opinion of the external hard-liners who asked more radical and powerful control to Korea before the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Some articles in Keijosinpo tell that the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was not an affair that settled rulership of japanese residents in Korea, but meant a critical moment shaking their social position, and made them to the governed whom treated equally with Korean. To deny such equalization, Keijosinpo reproduced the discourse that discriminate between Japanese and Korean, for example ‘Imperial Subject’ and ‘Colonial Subject’. And Keijosinpo took a stand against the assimilationism that was based on the Japanese colonial policy against colonial Korea.

      • KCI등재

        Association of Demographic and Socioeconomic Factors With Risk Factors for Chronic Kidney Disease

        김태현,김태현,이민지,유기봉,한은아,최재우 대한예방의학회 2015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Vol.48 No.3

        Objectives: The goal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association of various demographic and socioeconomic factors with risk factors for chronic kidney disease (CKD). Methods: We used nationally representative pooled data from the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KNHANES), 2007–2013. We estimated the glomerular filtration rate (GFR) using the Modification of Diet in Renal Disease equation. We defined CKD as a GFR <60 mL/min/1.73 m2, and 1304 of the 45 208 individuals included in the KNHANES were found to have CKD by this definition. The outcome variable was whether individual subjects adhered to the CKD prevention and management guidelines recommended by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he guidelines suggest that individuals maintain a normal weight, abstain from alcohol consumption and smoking, manage diabetes and hypertension, and engage in regular exercise in order to prevent and manage CKD. Results: This study found that individuals with CKD were more likely to be obese and have hypertension or diabetes than individuals without CKD. In particular, male and less-educated CKD patients were less likely to adhere to the guidelines. Conclusions: Although the prevalence of CKD, as indicated by the KNHANES data, decreased from 2007 to 2013, the prevalence of most risk factors associated with CKD fluctuated over the same time period. Since a variety of demographic and socioeconomic factors are related to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guidelines for preventing and managing CKD, individually tailored prevention activities should be developed.

      • KCI등재

        환경오염과 환경약자, 환경피해와의 관계 분석: 대기 및 수질을 중심으로

        김태현,박현주,김태현 한국환경정책학회 2018 環境政策 Vol.26 No.2

        본 연구의 목적은 환경정의 실현을 위해 환경오염과 환경약자, 환경피해 지표들 간 상관관계 및 구조모형 분석을 통하여 환경불평등이 나타나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우리나라 전국 시・군・구 단위환경오염(수질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환경약자(사회경제적 약자, 생물학적 약자) 비율, 환경피해(환경관련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수) 등 환경정의 관련 통계자료를 수집하여 환경불평등을 분석하였다. 상관분석결과 환경약자, 환경오염, 환경피해 관련 일부 지표들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상관관계를 도출하였다. 구조모형 분석결과 환경오염이 환경피해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지는 않으나 환경약자를 매개로 환경피해에 간접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environmental inequity through correlation and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analysis of the relationships between environmental pollution, susceptible and damage. This study compiles the amount of environmental pollution emissions (water and air pollution), the ratio of those susceptible to the environment (those as a socioeconomic disadvantage and biologically weaker) in the population, and environmental damage (the number of deaths due to environmental diseases) in counties and citie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statistically significant correlations were found between some indicators. The structural model analysis showed that environmental pollution was not directly related to environmental damage, however it did show an indirect impact on environmental damage through environmental weakness.

      • KCI등재

        Smart and resilient urban disaster debris cleanup using network analysis

        김태현,김태현 대한공간정보학회 2017 Spatial Information Research Vol.25 No.2

        This study aims to discuss problems and to suggest improvements of disaster debris clearance procedure by case analysis, providing scenarios and network analysis. An interview with officer and manager of disaster debris clearance procedure was conducted in Busan Dongnae-gu in 2014. Problems deducted were as follows: lack of cooperation and support from each local government, landfill clearance for the entire quantity of disaster debris. To supplement the problems, the first step was to provide four scenarios on the basis of utilizing waste sorting facility in other borough and disposing disaster debris by each property. Next, the study proposed the shortest distance by each scenario to find the best route using network analysis. As a result, in case of disposing the entire quantity of disaster debris, the best route was using Busanjin-gu waste sorting facility as a second temporary disposal storage. Finally, the best route was categorizing disaster debris by landfill, incineration plant, and recycle facility using Dongnae-gu waste sorting facility as a second temporary disposal storage in case of flood. There for this study holds its significance improving disaster debris cleanup guidelines.

      • KCI등재

        『조선민족운동연감』 영인본의 서지적 분석: 입법지원조직 국회기록보존소의 임시의정원 기록 수집 사업을 중심으로

        김태현,김장환 국회입법조사처 2021 입법과 정책 Vol.13 No.1

        This article is based on the basic understanding and perspective of the Chosun National Movement Yearbook, which is one of th most popular resources that can be used to study the period of the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After investigating the publication lineage of the shadow-printed book published at Tongmunsa Bookstore in 1946, while looking at the bibliographic features and differences from the reissued Chosun National Movement Yearbook published by Japan's Fuji Publishing Company, we reconsidered the value of the Yearbook published by the Tongmunsa Bookstore as a historical source. 본고는 임시정부 및 임시의정원 시기를 연구할 수 있는 대표적인 기록인 영인본 『조선민족운동연감』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에 기반을 두고, 1946년 동문사서점에서 출간한 연감 영인본의 족적을 살펴본 후 일본 불이출판사판 연감과의 문헌・서지학적 특징과 상이점을 부감하면서 동문사서점판 연감이 지닌 가치를 재조명해보았다. 구체적으로 불이출판사판 연감과 동문사서점판 연감, 그리고 동문사서점판을 재영인한 국사편찬위원회판 세 가지 영인본에 대한 서지를 비교・분석해보았다. 그 결과, 연감에 표기된 압수번호 여부, 도장이 찍힌 위치, 인쇄 상태가 좋지 않아 결락된 부분을 필사한 필사본 페이지가 상이한 점 등 여러 차이점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를 통해 동문사서점판 연감이 여러 버전이 존재했음을 밝혀낼 수 있었다. 한편, 동문사서점판 연감이 외무성경찰사편찬위원회에서 펴낸 연감을 복각본으로 영인・출간한 불이출판사판과 상이하기 때문에, 영인본으로서의 가치가 떨어진다는 점을 논증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