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김삿갓의 자아 찾기, 웃음과 울음

          김준형 ( Kim Joon-hyeong ) 동방비교연구회 (구 한국동방문학비교연구회) 2016 동방문학비교연구 Vol.6 No.-

          김립은 `시`를 통해 자신의 존재 이유를 찾았다. 그의 시는 때로는 비유적으로, 때로는 직설적으로 세상에 대해 말한다. 욕설과 조롱의 시. 그 때문에 그는 학자들에게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우리가 주목해야 점은 욕설과 조롱 자체가 아니다. 오히려 그 이면에 담긴 김립의 사유가 더 중요하다. 노골적인 웃음 뒤에 감춰진 서글픈 자기 연민. 이 글에서 주목한 키워드다. 김립의 방랑은 개인적 분노에서 출발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그 분노는 사회로 향했다. 사회적 모순에 대한 분노가 크지만, 그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그런 자신에 대한 부끄러움도 커졌다. 그의 시에 등장하는 사회에 대한 공격, 민중에 대한 애정, 자아 성찰은 이런 배경에서 만들어졌다. 특히 그의 시를 지배하는 웃음은 그 이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한바탕 웃고 넘어가면 그만인 작품 뒤에 숨겨진 통곡. 그것은 탈출구조차 찾지 못한 김립 시의 실체이기 때문이다. 그의 시가 울분의 시대를 살았던 식민지 지식인들 사이에서 널리 애송되었다는 점도 그와 맥을 같이 한다. The Joseon Dynasty poet Kim Lib (金笠) found his raison d`etre through poetry. Popularly known as “Kim Sat-gat the Wandering Minstrel,” Kim Lib, or Kim Byeong-yeon (金炳淵, 1807~ 1863) as his real name, speaks of the world sometimes metaphorically or sometimes bluntly. Because he wrote poems of profanity and mockery, he was often criticized by scholars. But, what should be noted as important is not profanity or mockery per se but the poet`s personal reason behind his works. The keyword is sad self-pity hidden behind obvious laughter. Kim Lib`s wandering started from personal rage. As time passed by, the rage was directed towards society. He was angry against social contradiction but he could not do anything. His sense of shame toward himself grew larger. His attack against society, affection for people and self-examination appearing his poems were made from such a background. Laughter in particular that dominates Kim`s poems should be noted in this regard. Behind the poems inviting simple bursts of laughter are wails of pain. That is the true nature of Kim Lib who could not find his way out.

        • KCI등재

          15~16세기 서사문학사에서 갈래간 넘나듦의 양상과 그 의미 : 필기·패설·전기를 중심으로

          김준형 민족문학사학회 2004 민족문학사연구 Vol.24 No.-

          이 글은 초기 서사문학사에서 필기·패설·전기간 넘나듦의 양상과 그 의미를 파악함으로써 초기 서사문학사의 존재 양상과 그 흐름의 일단을 파악하고자 한 것이다. 지금까지 초기 서사문학사의 중심은 전기에 놓여 있었는데, 이 글은 전기 이외에 필기와 패설 역시 전기와 등가적인 가치를 가진 것으로 파악해 이 세 갈래가 동시대에 어떻게 상호 경쟁과 보완을 하면서 존재했는가를 살폈다. 이 갈래는 모두 '集'으로 향유되었다는 점뿐 아니라, 작가와 독자 역시 동일한 창작 집단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을 갖는다. 그렇지만 동일한 창작집단에서도 그 미의식의 차이에 따라 철저하게 갈래 분할을 하였다. 즉 필기는 지적인 면을 강조하는 면에서, 패설은 골계미를 드러내는 데에서, 전기는 기이함과 분열된 세계를 드러내는 데에 그 지향점을 두고 향유되어 왔던 것이다. 이 점은 초기 서사문학사의 움직임이 갈래적 지향에 놓여져 있었고, 이들 갈래는 상호 견제와 균형 속에서 각각의 소임을 다하면서 발전되어 왔다는 점에서 일정한 의의를 가질 수 있으리라 본다. This paper aims to aggrandize the concern of researchers on narrative history in 15·6 century. Most researchers are interested in Chungi(傳奇) at the early narrative history. But we have to move our interest at Pilgi(筆記) and Paeseol(稗說). Actually, these three genres are participated in the group of writers. They were in need of diverse genres, it were Pilgi, Paeseol and Chungi, having different eschetic senses. The genre of Pilgi is focused on showing intellectual powers, but Paeseol is concentrated on humors. And the Chungi is centralized on showing the world of odd and dissociation. These three genres are enjoyed as narrative literatures having different esthetic senses by writers. Each versions of Pilgi, Paeseol and Chungi are bundled as a book, especially a Gip(集). Diverse versions of these genres were gathered in every Gips. This means the fact that these three genres are coexisted with competition and helping each others. This is the actual phase of connections among three genres in 15∼16 century narrative history.

        • KCI우수등재

          연구논문(硏究論文) : 항공케이터링 공급망에서 나타난 회사차원의 지속가능한 실천 - 웹 내용 분석과 심층면담기법을 이용하여 -

          김준형 ( Joon Hyeong Kim ) 한국관광학회 2015 관광학연구 Vol.39 No.8

          본 연구에서는 항공케이터링 공급망에서 회사차원의 지속가능한 실천은 어떠한 측면으로 구성되어 있는지 탐색적인 연구를 실시하여 이해하고자 한다. 이를 위하여 편의적인 그리고 준거 표본추출 전략을 이용하여 2008년 6월에 항공사 7개사, 항공 케이터러 3개사 그리고 글로벌 음식 공급업자 3개사에 대하여 웹사이트 내용들 및 관련 리포트 등을 수집하였다. 또한, 수집된 자료의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항공케이터링 실무자들(항공사 5; 케이터러 3; 음식공급업자 4; 비음식공급업자 3; 물류회사 3)과의 심층면접을 추가적으로 실시하였다. 본 연구결과 다음의 결과를 도출하였다: 첫째, 선택된 회사들의 웹 내용들을 분석함으로써, 본 연구는 환경적 요소들은 배출감소(reducing emissions), 자연자원 보존(conserving natural resources) 및 쓰레기감량(waste reduction), 재활용(recycling) 그리고 패키징(packaging) 이슈들을 포함함을 발견하였다. 사회적으로 지속가 능한 성과에 관련하여 회사 내의 사람들(people within the company)과 관련된 이슈들은 인간의 기본권(basic human rights)과 복지문제들(welfare issues)의 관점에서 다루어 졌으며 회사 밖의 사람(those outside the company and their living environment)들과 관련된 측면들은 지역 커뮤니티 후원 (supporting local communities) 그리고 건강과 안전 및 보안(health and safety & security)의 이슈들과 관련된다. 둘째, 회사차원의 지속가능한 성과들을 실행함에 있어서 공급망에서의 회사들 간에 정도의 차이가 발견되었다. 즉, 공급망에 위치한 이해관계자들은 각자의 주된 임무에 따라 각기 다른 영역에 집중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This study aims to conduct an exploratory study in order to understand aspects of corporate sustainable activities across the flight catering supply chain at the corporate level. In order to achieve this purpose, adopting a convenient and criterion sampling strategy, 7 airlines, 3 global flight caterers and 3 global food suppliers were recruited. In addition, to improve the reliability of the data, this study has also conducted 18 in-depth interviews with the flight catering experts (for example, five airlines, three caterers, four food and three non-food suppliers and three logistics companies). As a result of these in-depth interviews, this study has demonstrated three points as follows. First, this study has found that environmental aspects include reducing emissions, conserving natural resources and waste reduction, recycling and packaging. Furthermore, as far as socially sustainable performances are concerned, whilst issues concerning people within the company are dealt with in two ways including basic human rights and welfare issues, those outside the company and their living environment relates to supporting local communities and health and safety/security issues. Second, there have been some differences in the level of adoption between the players when implementing corporate sustainable performances.

        • KCI등재

          <태평한화골계전>에 담은 일상에 대한 관심과 실천

          김준형(Kim, Joon-Hyeong) 동양한문학회(구 부산한문학회) 2018 동양한문학연구 Vol.5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글에서는 태평한화골계전을 읽는 세 가지 전제를 마련했다. 첫째, 태평한화 골계전을 허구로만 읽을 수 없다는 점. 둘째, 태평한화골계전은 여말선초 문명 전환의 분위기를 반영한 최초의 매체 역할을 했다는 점. 셋째, 태평한화골계전 수재 이야기 대부분은 낙관적 분위기로 점철된 일상을 재현하되, 부정적 인물도 제시함으로써 실천을 통한 교정을 요구한다는 점 등이 그러하다. 문명 전환의 기운이 팽배하던 여말선초. 당대 문인들은 저마다 문명 재건에 대한 자각의 기류가 강했다. 자각의 기류는 문인들로 하여금 자신이 발 딛고 사는 지금의 일상에 주목하게 했고, 일상에 대한 관심은 당대를 사는 그들만의 자부심을 보여주려는 글쓰기로 이어졌다. 태평한화골계전은 그런 현상을 담은 최초의 저작 이었다. 새로운 미디어의 출현이라 할 만하다. 태평한화골계전에서는 책 안에서 교훈성을 강조한다. 장황한 변명은 미디어가 처음 출현할 때 위해론이 제기되고,그에 따라 ‘그럼에도 교육적 효과가 있다.’는 식의 대응논리가 마련되는 양상과 다름없다. 최초의 매체 태평한화골계전의 출현은 이후 여러 텍스트 산출에 영향을 미친다. 촌담해이나 어면순등은 그 결과라 할 만하다. 그러나 이후 텍스트는 일상에 대한 관심보다 이야기가 지닌 오락성을 위주로 했다. 문명 전환의 분위기가 얼마간 가라앉으면서 나타난 변화의 결과였다. 태평한화골계전에 수록된 일화 대부분은 편자가 살던 시대를 배경으로 제시했 다. 서거정이 당대 일상을 보여주기 위해 태평한화골계전을 저술했음을 확인케 한다. 실린 이야기도 실재했던 일이다. 허구로 보이는 일들도 사실에 기초했다. 게다가 오락성까지 확보했다. 이로써 보면 태평한화골계전은 역사 서술에서 일탈한 문학적 글쓰기이자, 문학적 글쓰기에서 일탈한 역사 서술이라 할 만하다. 태평 한화골계전에는 부정적 인물을 소재한 일화가 많지 않다. 풍자로 볼 만한 작품은 더욱 적다. 풍자를 드러냈다고 볼 만한 작품 역시 등장인물을 비판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사회 비판은 더 더욱 아니다. 단지 부정적 인물을 반면교사로 삼아 자신을 수양하려는 전제로만 작동할 뿐이다. 수양을 통해 현실을 개조함으로써 새로운 문명을 대응하려는 낙관론적 세계관이 반영된 결과였다. This study focuses on three factors. First, Taepyeonghanwhagolgyejeon can be understood as the emergence of new media. Second,  Taepyeonghanwhagolgyejeonis a historical writing and also literary writing. Third, Taepyeonghanwhagolgyejeondepicts everyday life just as it is and induces the practice of civilization. In late Goryeo and early Chosun when there was full of vigor for the transition of civilization, each of the literary persons revealed their own strong consciousness about restoring civilization. In fact, there was an atmosphere that they intended to show their own pride about the age they were living by describing everyday life in that period that they were leading their lives.  Taepyeonghanwhagolgyejeonwas the first work that dealt with such phenomena. In this sense, Taepyeonghanwhagolgyejeoncan be understood as the emergence of new media. Taepyeonghanwhagolgyejeondoes wordily mention that it contains didactic contents. This is not that different from the fact that when new media appear, people insist they would be harmful, and accordingly, logic to cope with it is established, for instance, saying ‘they may be effective in terms of education.’  Taepyeonghanwhagolgyejeonis about the people who lived in the same age when the writer lived. This allows us to know that the author wrote  Taepyeonghanwhagolgyejeonto talk about everyday life in that period. The episodes contained in it are all real. The writer obtains entertaining effects while delivering facts. In this perspective, we can say that  Taepyeonghanwhagolgyejeonis a literary writing deviating from historical statements and also historical statements deviating from a literary writing. There are not many negative persons in Taepyeonghanwhagolgyejeon. There are very few works dealing with satire. The works revealing satire are not intended to criticize either the characters or society, either. Negative persons are adopted to cultivate himself taking them as an example he can profit by. This is the result of reflecting an optimistic view of the world to change the reality through cultivation and create new civilization.

        • KCI등재

          『覺睡錄』에 나타난 性과 그 의미

          김준형(Kim Joon-Hyeong) 국어문학회 2005 국어문학 Vol.40 No.-

          This Thesis aims to research the sex, the image of an intellectual and the nation mentioned in the <Gaksurok> written in the early 20th century. There are 25 stories in ??Gaksurok??. They are all about distorted sexes. The reason why the editor collected distorted sexes is for overthrowing the morals. And it means that the editor requested the morals which is beyond general conception of morals. The editor sneered the ruling ideology and ironically expressed himself. The reason why there are many stories about sex is related with worries and complexes of intellectuals in the early 20th century.

        • KCI등재

          한국문학사 서술의 경과 : 고전문학사 서술을 중심으로

          김준형 ( Joon Hyeong Kim ) 민족문학사학회 2010 민족문학사연구 Vol.0 No.44

          이 글은 이미 제출된 한국문학사에 드러난 문학 사관이나 지향성에 주목하여 그 들이 시대적으로 어떻게 제시되었는가를 사적으로 '보여주는' 데에 목적을 둔다. 식민지 시대, 우리 문학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의식은 문학사로 표출되었고, 그 서술 방 향은 크게 세 형태로 진행되었다. 안확의 문학사로 대표되는 '정신사로서의 문학사', 김태준의 한문학사로 대표되는 '문헌학으로서의 문학사', 그리고 실증주의 학문을 학습한 경성제 대 연구자들이 쓴 장르사로 대표되는 '과학적 실증주의 문학사'가 그것이다. 해방 공간에서 이루어진 한국문학사 편찬은 일차적으로 대학교재를 목적으로 하였다. 한국문학의 범주에 대한 고민이나 한국 근대문학의 전통론 등을 제시한 문학사도 있지만, 해방 직후에 쓰인 문학사 가운데서 좀 더 관심을 가지고 봐야 할 문학사는 이명선의 『조선문학사』와 조윤제의 『국문학사』다. 조윤제는 민족정신의 흐름로서의 문학사를 지향했다면, 이명선은 생산관계와 생산력의 대립 구도로서의 문학사를 지향했다. 한쪽은 유물사관, 한쪽은 신민족사관이라 할 분명한 문학 사관을 제시했다. 또한 이명선은 세계 보편성 아래 한국의 특수성을 강조한 '조선'문학사를, 조윤제는 한국의 특수성을 세계 보편성에 적용하려는 '국'문학사라는 타이틀을 제시했다. 사실 우리가 이상적으로 제시하는 문학사는 조윤제와 이명선의 문학사가 지향한 요소를 균형 있게 정립한 것이라 할 수 있다. 문학 내적 아름다움과 삶의 외적 실천, 실증과 실용, 형식과 내용, 남과 북. 이 모든 것을 아우르는 문학사가 가능한가에 대한 물음 은 기실 조윤제의 문학사와 이명선의 문학사를 어떻게 아우를 것인가에 대한 물음이기도 하다. 그 문제제기는 이미 해방 공간에서 나왔던 셈이다. 분단 이후, 남한 학계에서는 객관 성을 강조하는 풍조가 점차 확대되어 갔고, 북한 학계에서는 그와 달리 주관적인 해석을 강조하는 풍조가 강해졌다. 전자는 학문적 엄격성이라는 이름으로 주관적인 해석에 대해 비판을 가했고, 후자는 편의에 따라 없는 사실도 조작하였다. 해방 공간에서 이루어진 실용과 실증의 논의는 둘 다 현재적 삶에서 문학이 무엇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한 해답을 얻기 위한 논쟁이었지만, 분단 이후에는 그런 물음이 '이념' 이라는 외적 요소에 의해 사라졌다. 1980~90년대에 남북한에서는 공히 문학을 집대성하는 문학사가 등장했다. 남한에서는 1950~70년대에 객관적 실증주의의 틀이 여전히 강한 힘으로 작동했지만, 그래도 그 한계를 극복한 조동일의 문학사가 등장하였다. 객관적 사실에 초점을 맞추면서도 문학사가 지향할 방향성은 분명히 인식했다. 그렇지만 문학사를 관통하는 문학사관의 부재는 한계로 남는다. 북한에서도 문학을 집대성한 문학사가 등장했다. 그렇지만 북한의 문학사는 오히려 1970년 문학사보다도 퇴보하였다고 할 만큼 왜곡이 심하다. 정치적인 요소가 문학사에 개입함으로써 문학사의 본질이 퇴색되었다. This thesis aims to research on the development of view of history on Korean literature and the direction of Korean literature, according to the times change.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s, researchers expressed their critical mind on the writing of the history of Choson Literature. There were three different ways of writing the history of Choson literatur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Those were the writing the history of Choson literature as the history of national spirit by An Hwak, the history of Choson literature as the philology by Kim Tae-Joon, and the history of literature as scientific positivism by researchers studied with KyeongSeong Empire University. After the independence from the Japanese occupation,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was mainly compiled for the purpose of college students education. The prominent books concerning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are the history of Choson Literature[Choson Munhaksa] by Lee Myeong Seon and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KookMunhaksa] by Cho Yun Jae. Cho aimed to write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as the development of national spirit, but Lee tried to write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based on the socialist literary view. In fact, we need to write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with balanced attitude toward these two different views of literary history. But since the division of the country, the researchers emphasized the need of objectiveness studying on literature in South Korea, and subjective interpretation in North Korea. The different circumstances of South and North Korea gave birth to the different attitudes toward literature. But the critical mind toward social functions of literature are in common. There were the compilation of Korean literature since 1980s and 1990s. It was the compilation of Korean literature[HanKook Munhak Tongsa] by Cho Dong-il in South Korea, but it still was absence of view of literary history. And also, there are compilation of Choson literature in North Korea, but it also was distorting literary history.

        • KCI등재

          특집: 고전소설의 주인공 ; 조선후기 하층민의 삶과 이데올로기, <장풍운전>

          김준형 ( Joon Hyeong Kim ) 한국고소설학회 2012 古小說 硏究 Vol.33 No.-

          이 글은 <장풍운전>의 주인공 장풍운의 인물 형상을 통해 18세기말~19세기초 민중의 꿈과 이데올로기를 읽어내려는 목적에서 출발한다. <장풍운전>에는 당시 민중들의 기대 지평이 잘 반영되어 있다. 18세기 이후 비천한 시골뜨기[=하방천생(遐方賤生)]은 더 이상 자력으로 입신출세가 어려웠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장풍운전>은 한 세기 전에 겪었던 임진·병자 두 전쟁을 배경으로 설정하였다. 이로써 <장풍운전> 전반부에는 17세기의 전쟁에 대한 트라우마와 18세기의 하층 체험이 한데 혼효되어 존재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장풍운전> 후반부에는 황제와 장풍운으로 대변되는 이데올로기의 대결 문제가 이면에 숨어 제시된다. 가문의 외적 창달을 드러내는 대목까지는 황제의 승리가 드러나지만, 가문의 내적 정비를 다지는 데에는 오히려 장풍운이 승리를 거머쥔다. 중세 이데올로기에 대한 민중의 심리가 장풍운전을 통해 투사된 결과라 할 만하다. There are three different wars, that is war with Southern Barbarians, Western Enemies, and Manchuria in Changpungwoon- cheon. These wars closely connected with the structure of Changpungwoon-cheon. After the first war, the Chang`s family is prosperous. And the second war connected with consolidation of the family and the last war is synthetic of these facts. Then, why was the war treated very important? The lowest class of Chosun society could not rise to high position by themselves after 18th century. Only the war could make them rapid rise to high positions. Changpungwoon stands for the lowest class of Chosun society. The first war guarantees the real circumstances of novels. Changpungwoon separated from his family because of first war and became a entertainer who is the lowest class of Chosun society, and after all he became a butler of Lee, Yungyung`s house. It was dream of the lowest class during the late Chosun dynasty. Changpungwoon confront with the emperor through the second war in Changpungwoon-cheon. It looked Changpungwoon went with systems of the Middle Ages. But the real situation was opposite of systems of Middle Ages. Changpungwoon confront with the emporer and won. It connoted serious criticism toward the Middle Ages and its ideology.

        • KCI등재

          사건(事件)의 기록(記錄)과 한문학(漢文學) ; 사실의 기록과 야담의 진실성

          김준형 ( Joon Hyeong Kim ) 東方漢文學會 2009 東方漢文學 Vol.0 No.39

          우리나라 초기 필기의 글쓰기는 據事直敍의 서술 원칙을 따랐다. 애초 필기는 역사의 보충물로 인식하였기 때문에 `기록은 곧 사실`이라는 관념이 강했다. 따라서 문자로 기록된 것에 대한 의심을 갖지 않았다. 하지만 16세기말~17세기초에는 이러한 현상이 다소 약화된다. 특정한 이야기에 대해 사실임을 강조하는 언급이 빈번해진다. 그것은 `기록=사실=진실`이라는 관념이 점점 약화되어 갔기에, 찬자는 자신의 저작에 대해 굳이 사실임을 강조해야 했던 것이다. 그 과정에서 사실성의 범위도 확장된다. `보고들은 것`까지도 사실로 인식되었던 것이다. 그렇지만 찬자에게 이야기를 보여주거나 들려준 사람이 누군가에 따라 그 이야기는 허구로 변모할 수도 있다. 이야기 제보자의 성격에 따라 필기의 글쓰기는 사실과 허구가 공존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야담의 등장은 이러한 과정에서 이루어진다. 야담은 사실과 허구가 공존하는 가운데서 당연히 나올 수밖에 없는 문학 장르였다. 즉 사실성을 강조하는 글쓰기와 허구가 유행하는 사회 분위기 아래, 야담은 사실적인 배경에 허구적인 인물을 등장시키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이러한 과정에서 야담은 사실 기록보다는 내용의 진실성에 더 무게를 두면서 발전한다. 문학의 사실성보다는 문학의 진실성으로 글쓰기 방법을 전환한 것이다. 이러한 분위기 아래 조선 후기 야담은 다른 어떤 장르들보다도 널리 향유되고 소통되면서 발전할 수 있었다. There was a tradition of writing which based on fact and some real thing. But it changed into fictitious writing in a narratives. Why? This thesis aims to clear the question, and paid attentions to the change of Pilgi and the birth of Yadam. At first, Pilgi were regarded as supplementary recordings on historical records. So Pilgi recorded only real things fact based on facts and also none doubted the truth of recording. But the circumstance of writing Pilgi started to change, there were false recordings and a writer emphasized that he only wrote facts. But it also meant that there would be fictions on recordings. As fact, there were false stories and it started to increase at the late of 17th century. And the writer insist that he write facts even though it were fictions. Though, outwardly, the writer went after former writers` writing patterns, and practically they changed their writing patterns. After all, Yadam born at the 18th century. Yadam was a kind of fictional stories. And writers took positive attitude toward fictions and writing to fictions. Concrete facts of Yadam were fiction but the background of Yadam were real. It means that Yadam was born based on recording fact but it changed according to the change of narrative circumstances. So Yadam is a sort of fictional genre based on real things.

        • KCI등재후보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