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김삿갓의 자아 찾기, 웃음과 울음

        김준형 ( Kim Joon-hyeong ) 동방비교연구회 (구 한국동방문학비교연구회) 2016 동방문학비교연구 Vol.6 No.-

        김립은 `시`를 통해 자신의 존재 이유를 찾았다. 그의 시는 때로는 비유적으로, 때로는 직설적으로 세상에 대해 말한다. 욕설과 조롱의 시. 그 때문에 그는 학자들에게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우리가 주목해야 점은 욕설과 조롱 자체가 아니다. 오히려 그 이면에 담긴 김립의 사유가 더 중요하다. 노골적인 웃음 뒤에 감춰진 서글픈 자기 연민. 이 글에서 주목한 키워드다. 김립의 방랑은 개인적 분노에서 출발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그 분노는 사회로 향했다. 사회적 모순에 대한 분노가 크지만, 그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그런 자신에 대한 부끄러움도 커졌다. 그의 시에 등장하는 사회에 대한 공격, 민중에 대한 애정, 자아 성찰은 이런 배경에서 만들어졌다. 특히 그의 시를 지배하는 웃음은 그 이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한바탕 웃고 넘어가면 그만인 작품 뒤에 숨겨진 통곡. 그것은 탈출구조차 찾지 못한 김립 시의 실체이기 때문이다. 그의 시가 울분의 시대를 살았던 식민지 지식인들 사이에서 널리 애송되었다는 점도 그와 맥을 같이 한다. The Joseon Dynasty poet Kim Lib (金笠) found his raison d`etre through poetry. Popularly known as “Kim Sat-gat the Wandering Minstrel,” Kim Lib, or Kim Byeong-yeon (金炳淵, 1807~ 1863) as his real name, speaks of the world sometimes metaphorically or sometimes bluntly. Because he wrote poems of profanity and mockery, he was often criticized by scholars. But, what should be noted as important is not profanity or mockery per se but the poet`s personal reason behind his works. The keyword is sad self-pity hidden behind obvious laughter. Kim Lib`s wandering started from personal rage. As time passed by, the rage was directed towards society. He was angry against social contradiction but he could not do anything. His sense of shame toward himself grew larger. His attack against society, affection for people and self-examination appearing his poems were made from such a background. Laughter in particular that dominates Kim`s poems should be noted in this regard. Behind the poems inviting simple bursts of laughter are wails of pain. That is the true nature of Kim Lib who could not find his way out.

      • KCI등재

        15~16세기 서사문학사에서 갈래간 넘나듦의 양상과 그 의미 : 필기·패설·전기를 중심으로

        김준형 민족문학사학회 2004 민족문학사연구 Vol.24 No.-

        이 글은 초기 서사문학사에서 필기·패설·전기간 넘나듦의 양상과 그 의미를 파악함으로써 초기 서사문학사의 존재 양상과 그 흐름의 일단을 파악하고자 한 것이다. 지금까지 초기 서사문학사의 중심은 전기에 놓여 있었는데, 이 글은 전기 이외에 필기와 패설 역시 전기와 등가적인 가치를 가진 것으로 파악해 이 세 갈래가 동시대에 어떻게 상호 경쟁과 보완을 하면서 존재했는가를 살폈다. 이 갈래는 모두 '集'으로 향유되었다는 점뿐 아니라, 작가와 독자 역시 동일한 창작 집단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을 갖는다. 그렇지만 동일한 창작집단에서도 그 미의식의 차이에 따라 철저하게 갈래 분할을 하였다. 즉 필기는 지적인 면을 강조하는 면에서, 패설은 골계미를 드러내는 데에서, 전기는 기이함과 분열된 세계를 드러내는 데에 그 지향점을 두고 향유되어 왔던 것이다. 이 점은 초기 서사문학사의 움직임이 갈래적 지향에 놓여져 있었고, 이들 갈래는 상호 견제와 균형 속에서 각각의 소임을 다하면서 발전되어 왔다는 점에서 일정한 의의를 가질 수 있으리라 본다. This paper aims to aggrandize the concern of researchers on narrative history in 15·6 century. Most researchers are interested in Chungi(傳奇) at the early narrative history. But we have to move our interest at Pilgi(筆記) and Paeseol(稗說). Actually, these three genres are participated in the group of writers. They were in need of diverse genres, it were Pilgi, Paeseol and Chungi, having different eschetic senses. The genre of Pilgi is focused on showing intellectual powers, but Paeseol is concentrated on humors. And the Chungi is centralized on showing the world of odd and dissociation. These three genres are enjoyed as narrative literatures having different esthetic senses by writers. Each versions of Pilgi, Paeseol and Chungi are bundled as a book, especially a Gip(集). Diverse versions of these genres were gathered in every Gips. This means the fact that these three genres are coexisted with competition and helping each others. This is the actual phase of connections among three genres in 15∼16 century narrative history.

      • KCI등재
      • KCI등재후보

        가족의 의미망을 통해 본 야담

        Kim Joon hyeong(金埈亨) 한국고전여성문학회 2005 한국고전여성문학연구 Vol.0 No.10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글은 가족 이야기를 통해 야담의 성격을 파악하기 위하여 씌어졌다. 야담집에는 현대 의미의 가족은 존재하지 않는다. 가족은 당시 이데올로기의 한 방편으로만 존재했다. 실제 야담집에서 가족의 의미를 담은 용어는 가인(家人)인데, 이 말은 크게 두 형태로 쓰였다. 그 하나는 한 집에 거주하는 모든 사람이며, 다른 하나는 친족의 개념이 강한 가문이다. 야담집에 쓰인 가족은 이 두 가지 의미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그렇지만 이 둘은 이원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당시 사회에서 가구와 가문은 서로 떨어져서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야담집에서 가족으로 편입하기 위해서는 애정보다 가문의 번성을 위한 조건이 더 중시된다. 따라서 가족으로 편입되기 위해서는 가문을 빛내야 하는데, 그 양상의 중심은 과거에 급제하는 것으로 요약된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야담에서 애정은 부정의 대상이 된다. 따라서 야담집에서 애정 이야기 역시 애정 이야기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과거 등을 통한 현달에 의해서만 비로소 가문에 복귀하는 형태로 나타난다. 이러한 양상은 패설과 일정한 차이가 있다. 패설은 정을 긍정하기 때문에 가상의 상황을 설정하는 것이 보통이다. 이는 현실을 부정하는 데서 나온 것이다. 반면 야담은 현실을 긍정하는 측면에서 이야기를 전개하기 때문에 현실성이 강하게 나타날 수밖에 없었다. This essay aims to research characters of Yadam by stories concerning family in Yadam books. There is no family, family just like the same meaning in present days in Yadam books. But there is the word, family member(家人). It has two meaning. The first, it means family members in a house, the second it means the family which includes blood relatives. There is no other meaning except these conceptions about family In Yadam books. The family member who separated from the original family has to pass the highest level state examination for reunion with his family. This mean that the social state is more important than the love. This character of Yadam book is different from the Paeseol. The love is more important than the social state. The story in Paeseol books affirms the false situation but that of Yadam books deny the fictional world. That is the main reason why the story in Yadam books lays stress on the social state.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후보

        계명대학교 동산도서관 수장 고전소설의 현황과 가치

        김준형(Kim Joon-Hyeong) 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원 2008 한국학논집 Vol.0 No.37

        이 글은 계명대 동산도서관에 수장된 고전소설의 특성을 읽어내고, 그 가치를 평가하기 위한 데에 목적을 둔다. 동산도서관에는 영웅소설 23종, 가문〔장펀〕소설 17종, 애정소설 12종 등 총 83종 284책의 소설이 수장되어 있다, 이들의 특징은 크게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가문소설이 가장 널리 읽혔다는 점. 둘째, 판소리계소설이 적다는 점. 셋째, 중국소설이 적다는 점 등이 그것이다. 이는 규방문화가 발달했던 대구 지역의 한 특성을 설명하는 틀이 된다. 또한 동산도서관에 수장된 소설과 기존 언구 성과를 토대로 이 지역에서 널리 향유된 소설도 유추할 수 있다. 그 작품은 〈조웅전〉 · 〈구운몽〉 · 〈창선감의록〉 · 〈유충렬전〉 · 〈창란호연록〉 · 〈유한당사씨언행록〉 · 〈유씨삼대록〉 등을 꼽을 수 있다. 동산도서관에 수장된 작품의 가치는 주로 유일본을 중심으로 다루었다.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 〈김이앙문록〉, 〈김태백전〉, 〈자녁혼가전〉, 〈원자실기〉, 〈화산중봉기〉, 〈효경전〉 등을 들 수 있다. 그 중에서도 〈김태백전〉은 작가가 직접 창작〔혹은 번안〕을 하였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할 만한 가치를 갖는다. This essay aims to clear characteristics of classic novels collected by Dongsan library and estimate the value of those in university. There are eighty-three kinds of novels, which 284 books, containing twenty-three heroic novels, seventeen the family novels and twelve loving novels etc. The characteristics of the Dongsan library collections are abstracted by these sentences. First, the family novels are wide and popular. Second, the Pansori-type and Chinese novels are seldom in these area. It explains the character of Daegu area in which developed women's culture. And also, it could infer the popular novels around this area counting on the title of novels and the trend of study at Gaemyeong university. The title of novels are 〈Jowungjeon〉, 〈Guwunmong〉, 〈Changseongamyirok〉, 〈Yuchungryeoljeon〉 anc 〈Yusisamdaerok〉 etc. We could find the value of novels collected by Dongsan library at the aspect of single version. For example, the 〈KimLeeYangmunrok〉, 〈Kimtaebakjeon〉, 〈Janyeohongagi〉 and 〈Wonjasilgi〉 ect are the single version, especially 〈Kimtaebakjeon〉 is the original version written by the writer.

      • KCI등재

        <만덕 이야기> 의 전승과 의미

        김준형(Joon Hyeong Kim) 제주학회 2000 濟州島硏究 Vol.1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한국 고소설을 통해 본 한국역사문화의 트라우마와 치유 -역사, 사회, 가족 ; 사회적 갈등과 정치적 글쓰기, 『한성신보』 수재 고전소설의 등장

        김준형 ( Joon Hyeong Kim ) 한국고소설학회 2015 古小說 硏究 Vol.40 No.-

        이 글은 1895년 2월 17일에 간행된 『한성신보』에서 고전소설이 등장하게 된 배경에 주목한다. 『한성신보』는 일본 외무성의 지원 아래, 조선인을 대상으로 일본에 대한 우호적 여론 조성을 목적으로 창간되었다. 논조는 ‘일본 이익 장려·보호’와 ‘조선 문화 유도·계발’에 놓였다. 『한성신보』 창간 초기에는 ‘야만의 조선’과 ‘문명의 일본’을 이분법적으로 나누어 일본의 주의 및 주장을 제시하는 데에 초점이 맞춰졌다. 문명화된 일본이 야만의 조선을 지배하는 정당성을 마련하기 위한 전제다. 그랬기 때문에 그 안에 문예적 요인은 개입할 수가 없었다. 그런데 뜻하지 않게 『한성신보』 논조의 변화를 야기한 사건이 발생한다. 그것은 1896년 2월 11일에 행해진 아관파천이었다. 아관파천 이후 『한성신보』는 이완용을 중심으로 한 신정부에 대한 감정적이며 신경질적 반응을 보이다가 마침내 ‘동요(童謠) 게재 사건’이라 부를 만한 대형 필화사건으로 이어진다. 이 사건은 조선 인심의 일탈로 이어지고, 『한성신보』에서는 결국 신문 자체에 대한 개선책을 마련한다. 그 결과 『한성신보』에서 내세운 대안이 고전소설이었다. 고전소설의 등장은 정치적 글쓰기에서 만들어진 트라우마의 결과였던 셈이다. 『한성신보』에서는 고전소설을 통해 부지불식간에 조선 인민을 계도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냈다. 실제 <조부인전>의 여자 자강, <신진사문답기>의 일본 정책 선동, <곽어사전>의 교린외교 등이 그에 따라 만들어진 주제였다. 고전소설의 등장은 퍽 중요한 의미를 내포한다. 특히 눈여겨 볼 대목은 고전소설이 근대를 맞이하면서 힘없이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는 점이다. 필사의 형태를 전전하다가 1910년대 구활자본 시대를 맞이한것이 아니라, 그 중간에 신문매체와 고전소설의 만남이 있었음을 기억할 일이다. 그 점에서 『한성신보』에 연재된 고전소설은 근대전환기 고전소설의 시대적 소임이 어떠했던가를 파악하는 데에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 This article focuses on the background that a classical novel appeared in 『Hanseong Sinbo』 published on February 17th, 1895. With support from Japan’s Department of Overseas Trade, the first issue of 『Hanseong Sinbo』 was published in order to form favorable opinions about Japan among Chosun poeple. The tone of the press lied in ‘promoting and protecting Japan’s interests’ and ‘inducing and developing Chosun culture’. In the beginning, 『Hanseong Sinbo』 took a dichotomous attitude with ‘barbarian Chosun’ and ‘civilized Japan’ and presented Japan’s principle and insistence. It was a premise to justify the ruling of civilized Japan on barbarian Chosun. That is why any literary factors could not intervene with it. But unexpectedly, an event which changed the tone of 『Hanseong Sinbo』 took place. It was Agwan Pacheon (Korea royal refuge at the Russian legation) that was on February 11th, 1896. After Agwan Pacheon, 『Hanseong Sinbo』 exhibited emotional and nervous responses to the new government, and finally, it led to an incident, a so-called ‘event to publish children’s songs’. With this event, 『Hanseong Sinbo』 ended up losing the hearts of Chosun people, and they decided to make plans to improve the newspaper. As a result, in 『Hanseong Sinbo』, classical novels appeared. The appearance of classical novels was the result of trauma generated by political writing. With those classical novels, 『Hanseong Sinbo』 showed its intention to guide and lead Chosun people while they were unaware of it. In fact, such subjects as woman Jagang in <Jobuinjeon>, Japan’s political instigation in <Sinjinsamundapgi>, and diplomatic relations with neighboring countries in <Gwakeosajeon> were created by it. But what was more important that was somewhere else. Classical novels did not just disappear helplessly after the modern age came along. We should remember that they did not just face the era of old printing in the 1910’s after going through some forms of transcript, but they came to encounter the medium of newspaper in the middle of it. At this point, classical novels published in 『Hanseong Sinbo』 as a series have significance when we try to figure out what kinds of roles they played in the transition to the modern time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