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 사형과 인간의 존엄성 (Ⅰ)

        김정우 대구가톨릭대학교 가톨릭사상연구소 1993 가톨릭사상 Vol.- No.9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MCAT1의 돌연변이체가 Arginine 통과 능력에 미치는 영향

        김정우,Kim, Jung-Woo 배재대학교 자연과학연구소 1996 自然科學論文集 Vol.8 No.2

        MCAT1 의 기질과 결합하는 장소를 조사하기 위해 세포막내에 존재하는 부분의 극성 아미노산을 반대 극성의 아미노산으로 치환시킨 돌연변이체를 만들어 arginine 통과능력, gp70 결합능, efflux, Xenopus oocyte 를 이용한 단백질 발현 능력등을 조사하였다. 다섯 개의 돌연변이체중 D403K 이 가장 흥미로운 성질을 나타냈는데, 그것은 정상적인 gp70 결합능력과 낮은 arginine 통과능력을 나타냈다는 것으로 정상적인 단백질이 세포막에서 발현되고 있으나 arginine 통과능력이 감소했다는 사실을 나타내는 것이다. K211E 를 제외한 모든 돌연변이체가 감소된 arginine efflux 와 감소된 Vmax 값을 나타내었다. 이들 결과로부터 MCAT1 의 403 번째 아미노산인 glutamic acid 가 세포막내에서 기질과 상호작용하는 장소라는 가능성을 시사하였다. To find the substrate interacting site of the MCAT1, charged amino acid residues in the transmembrane domain were changed to opposite charged amino acids and studied the arginine uptake, gp70 binding, efflux and protein expression using the Xenopus oocyte expression method. Among the five mutants of MCAT1, the D403K showed the most interesting characteristics, which had normal gp70 binding but low arginine uptake function, that means the normal expression on the membrane but decreased transport function. All mutants except K211E showed decreased arginine efflux, and kinetic study showed decreased Vmax. Together, Clu(403) residue of MCAT1 may show the possible substrate interacting site in the transmembrane domain of MCAT1.

      • KCI등재

        경험을 활용한 광고콘텐츠의 아이디어 발상법 연구

        김정우 국제어문학회 2018 국제어문 Vol.0 No.76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the aspects of the experience used to persuade consumers in advertising. Consumers today tend to purchase products based on emotional empathy rather than rational judgment. Leveraging experience in the process of thinking can be consistent with consumers’ biases in the sense that they can elicit emotional empathy from consumers. Thus, it seeks to find ways to encourage advertising to be picked up by consumers and contribute to achieving the desired results. However, the conventional ways of the idea-creating are impossible to present the process of idea-creating. This study introduced the theory of Gabay (2000) based on experience and found how the theory worked in advertising. As a result, this study find that 3 experiences work to make an advertising. They are experience A from the advantages of product, experience B which helps experience A more fluently communicate, and experience C that consumers can enjoy through the finished ad content. It is experience B that governs the quality of advertising. Experience A is dependent on the fact that it is bounded by the product, and that the experience C is communicated through the finished advertising content. Therefore, the only thing that can act as a variable is experience B. So, eventually it is experience B that governs the quality and performances of advertising. The study analyzed the utilization of experiences through analysis of current advertising. As a result, we found that there are four perspectives : experience of company, experience given by product, experience of consumer, and social experiences. While this study suggests a new method of advertising idea-creating, it has limitations that the scope of analysis is restricted within film advertising. 본 연구의 목적은 광고콘텐츠에서 소비자를 설득하기 위해 활용하는 경험의 양상을 파악하는 데에 있다. 오늘날의 소비자는 이성적인 판단에 의해 제품을 구매하기보다는 감성적 공감에 의해 제품을 구매하는 경향이 많다. 광고콘텐츠에서 발상의 과정에서 경험을 활용한다는 것은 소비자들로부터 감성적 공감을 이끌어낼수 있다는 면에서 소비자들의 성향과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럼으로써 광고콘텐츠가 소비자들에게 선택받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여 소기의 성과를거두는 데 기여하는 방안을 찾고자 한다. 그러나 기존의 발상론은 결과 중심의 분류에 그치고 있어 발상의 과정이 명쾌하게 제시되지 못 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경험을 기반으로 한 Gabay (2000)의 이론을 소개하고, 그 이론이 광고콘텐츠 속에서 실제로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지를 파악하였다. 그 결과 하나의 광고콘텐츠가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제품으로부터 비롯된 경험 A, 그리고 경험 A가 더욱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작용하는 경험 B, 그리고 그 결과 완성된 광고콘텐츠를 통해 소비자가 향유할 수 있는 경험 C등이 협력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여기에서 광고콘텐츠의 질을 좌우하는 것은 경험 B이다. 경험 A는 제품에서비롯된다는 면에서 제한적이고, 경험 C는 완성된 광고콘텐츠를 통해 전달된다는면에서 종속적이다. 따라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는 것은 경험 B뿐이다. 결국 경험 B가 얼마나 다양하고 새로운 관점을 제공해주느냐에 따라 광고콘텐츠의 최종성과를 좌우하는 경험 C의 질이 좌우되고, 그것은 결국 해당 광고콘텐츠의 질을좌우하는 요인이 된다. 본 연구에서는 현재 운행되고 있는 광고콘텐츠들의 분석을 통해 경험 B의 활용 양상을 파악해보았다. 그 결과 기업의 경험, 제품이 주는 경험, 소비자의 경험, 사회적 경험 등 4가지 관점이 존재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본 연구는 광고콘텐츠의 질 및 성과를 좌우하는 아이디어 발상에 있어 새로운방법을 제시하고 있다는 면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으나, 분석의 대상을 영상광고콘텐츠에 국한하고 있다는 면에서 한계점을 갖고 있다.

      • KCI등재

        2단계 k-평균 군집화를 활용한 한류컨텐츠 기업 주가 예측 연구

        김정우 한국융합학회 2021 한국융합학회논문지 Vol.12 No.7

        This study shows that the two-stage k-means clustering method can improve prediction performance by predicting the stock price, To this end, this study introduces the two-stage k-means clustering algorithm and tests the prediction performance through comparison with various machine learning techniques. It selects the cluster close to the prediction target obtained from the k-means clustering, and reapplies the k-means clustering method to the cluster to search for a cluster closer to the actual value. As a result, the predicted value of this method is shown to be closer to the actual stock price than the predicted values of other machine learning techniques. Furthermore, it shows a relatively stable predicted value despite the use of a relatively small cluster. Accordingly, this method can simultaneously improve the accuracy and stability of prediction, and it can be considered as the new clustering method useful for small data. In the future, developing the two-stage k-means clustering is required for the large-scale data application. 본 연구는 기존의 k-평균 군집화를 활용한 2단계 k-평균 군집화 방법을 사용하여 한류콘텐츠 기업들의 주식가격을 예측함으로써 본 기법이 예측성능을 개선할 수 있음을 보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하여 본 연구는 2단계 k-평균 군집화의 알고리즘을 소개하고, 다양한 머신러닝 기법들과의 예측값 비교를 통하여 본 기법의 예측성능을 검증하였다. 본 기법은 기존의 k-평균 군집화로부터 얻어진 군집들 중에서 예측 대상에 근접한 군집을 추출하고 이 군집에 k-평군 군집화 방법을 다시 적용하여 실제 값에 보다 근접한 군집을 탐색하는 방식이다. 본 기법을 한류콘텐츠 기업들의 주가 시계열 자료에 적용한 결과, 다른 머신러닝 기법의 예측값들보다 실제 주식가격에 근접한 예측값을 나타내어, 기존의 k-평균 군집화 방법보다 개선된 예측성능을 보였다. 또한, 본 기법은 상대적으로 적은 크기의 군집을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안정적인 예측값을 나타내었다. 이에 따라, 2단계 k-평균 군집화 기법은 예측의 정확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개선할 수 있으며, 소규모 자료에도 유용할 수 있는 새로운 군집화 방식을 제시했다고 볼 수 있다. 향후에는 본 기법을 발전시켜 대규모 자료에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연구가 요구된다.

      • 쿰란의 성서 시편들과 11QPsa의 배열 문제 및 그 정경적 함의

        김정우 한국신학정보연구원 2008 Canon&Culture Vol.2 No.1

        Ever since the first discovery of the Psalm scrolls at Qumran caves in 1956, and especially, the first publication of the 11QPsa in 1966, text critical scholars came to realize that there was a totally different tradition of the textual transmission of the Psalms from those of MT and LXX psalms. And as a result, there broke out a hot debate about the nature, uses, background, function and above all, the problem of the canonicity of the Qumran biblical psalms. In this paper, the author gives a brief outline on the general affairs of the Qumran psalms as a whole, together with their editorial arrangements in comparison to that of the MT psalms. Then follows the major discussion about the issue of the canonical status of the 11QPsa in particular. In the process, the differences between MT psalms and 11QPsa in terms of the editorial arrangements are listed with statistics, together with plausible explanations of the differences. Then follows the debate about the canonical status of the 11QPsa by the representative scholars such as J. A. Sanders, P. W. Skehan, S. Talmon, G. H. Wilson, and P. Flint. Finally, the author deals with the canonical status of the 11QPsa in and outside of the Qumran communities. 쿰란 동굴들에서 1956년 처음 시편 두루마리가 발견되고 특히 그로부터 9년 후인 1965년 11QPsa가 출판되어 마소라 사본 및 70인역과는 전혀 다른 배열 순서를 가진 시편 본문의 전통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게 되었다. 이리하여 11QPsa의 출판은 시편의 본문 비평에 대한 새로운 차원을 열었을 뿐 아니라, 쿰란 성서 시편의 성격과 용도 및 정경성 문제에 대한 뜨거운 논쟁을 불러일으키게 되었다. 우리는 이 글에서 쿰란의 성서 시편은 마소라 사본의 시편과 그 배열에 있어서 구체적으로 어떤 차이가 있으며, 왜 이런 차이가 발생하였고, 시편의 정경성과 연관하여 어떤 함의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이리하여 본 논문에서는 먼저 쿰란 시편의 현황 및 일반적인 배열 순서를 분석한 후, 11QPsa의 정경화 문제를 다루게 되었다. 11QPsa의 정경화 문제를 다룸에 있어서, 우리는 먼저 이 사본 전통이 마소라 시편과는 배열에 있어서 어떤 차이를 갖고 있는지 통계적으로 살피면서 그 배열에 대한 설명을 시도하여 보았고, 한 걸음 더 나아가 11QPsa의 정경적 지위에 대한 학자들의 견해들을 살피면서, 대표적으로 샌더스, 스케한, 곳센-곳스타인과 탈몬, 윌슨, 최종적으로 플린트의 입장을 보면서 학자들 상호 간에 있는 논쟁들을 소개하였다. 결론적으로 본 논고는 (1) 쿰란 공동체에서는 11QPsa로 대표될 수 있는 시편이 정경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었는가? 그리고 (2) 쿰란의 성서 시편, 특히 11QPsa의 배열에 대하여 우리는 최종적으로 어떤 평가를 내릴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진 후, 11QPsa와 같은 형태의 성서 사본은 쿰란 밖에서 전혀 발견되지 않고 있으며, 이 사본은 쿰란 안에서는 정경으로 수용되어 사용되었을 수 있었지만, 쿰란 밖의 다른 신앙 공동체에서는 정경적 가치를 인정받지 못했던 것으로 결론 내리게 되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