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수원지역 음악사 연구 -서양음악을 중심으로-

        김은혜 한국음악사학회 2011 韓國音樂史學報 Vol.46 No.-

        A century has passed since the Western music was introduced to Suwŏn at the beginning of the reign of Japan in 1910. There are few information regarding the history of Western music in this area except for The 40 Years of the Arts in Kyŏnggi Province (Kyŏnggi yech'ong sasimnyŏnsa 『경기예총40년사』 that was published by the Society of Korean Arts in Kyŏnggido 京畿道. Therefore this research has been done by field trip and interviews in Suwŏn rather than by literature. Yangak 洋樂 (Western music in Korea) is a contrasting word to Kugak 國樂 (Korean traditional music).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e.g. p'ansori 판소리 (dramatic storytelling) and minyo 民謠 (folk song), that were rooted in Chosŏn dynasty were developed to ch'angga 唱歌 at the time of enlightment since 1876 and since this period the separation started between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Western music. Ch'angga consists of tongyo 童謠 (children's song), lied, and popular song, and Hong Nan-p'a 洪蘭坡 who is from Suwŏn composed children's songs and lied. One of his songs Pongsŏnhwa 鳳仙花 was very popular under the reign of Japan, but it was prohibited for a while. There is no concrete information left regarding the concerts of Suwŏn area except for the solo performance of the Pongsŏnhwa and choir performance of the Mugunghwa Samch'ŏlli Nae Sarang 무궁화 삼천리 내 사랑. Generally speaking it is called the First Period of Korean Music between 1953 (the end of Korean war) and 1980 (the resistence of Kwangju 光州). The Western music in Suwŏn 水原 was blossomed with the opening of the Suwŏn Cultural Center and the Kyŏnggi Music Society. At this time the provincial office of the Kyŏnggido was moved from Inch'ŏn 仁川 to Suwŏn and this has helped the active development of music and many choirs has founded. In the Second Period of Korean Music from 1980 to now the Western music in Suwŏn has grown faster than any other areas in Korea. Especially it has been accelerated after the Asian Game in 1986 and the Olympic Game in 1988 in Korea. Next to Seoul Suwŏn has shown the most active musical activities such as founding performing and cultural organizations, concert halls, music festivals, community concerts, numerous competitions, professional/ amateur music organizations, and institutions for music education. There are many musicians who are from Suwŏn and who aren't but contributed greatly behind the scene to the development of music in the Suwŏn area. They are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teachers, the chairs of the music institutions and music instructors. And the professors, instructors, orchestral performers, choir members, members of professional or amateur organizations are the leaders of the musical development of the Suwŏn area. It will be future project to complement things that are left out from this research and that are new findings. 일제강점기 초기에 수원지역에 유입된 서양음악은 2010년 한 세기가 지났다. 그동안의 수원지역의 음악역사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정리된 자료는 한국 예총 경기도 연합회에서 발간한 『경기예총 40년사』를 제외하고는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조선시대에 대중 속에 뿌리내렸던 판소리와 민요는 소위 ‘개화기’ 바람을 타고 창가로 발전을 하면서 국악과 양악의 단절을 초래하게 된다. 창가는 동요, 가곡, 대중가요로 나눌 수 있으며, 수원지역 작곡가인 홍난파는 대중가요를 제외한 동요와 가곡을 창작한다. 일제강점기때 작곡한 그의 ‘봉선화’는 당시 전 국민의 애창곡이었으나 한동안 금지곡이 되기도 하였다. 수원지역의 음악회에 관한 자료에는 <봉선화>의 독창과 <무궁화 삼천리 내사랑>의 합창 외에는 구체적인 프로그램 내용은 남아 있지 않다. 일반적으로 한국전쟁이 끝난 1953년부터 1980년 광주항쟁 이전까지의 시기를 현대의 한국음악 1기로 보고 있는데, 수원지역의 양악 또한 수원문화원의 개원과 경기음악협회 발족으로 음악가들의 활동 근거지를 토대로 활발한 음악활동을 펼치게 된다. 이 시기에 경기도청이 인천에서 수원으로 이전되면서 수원지역의 음악은 활성화되기 시작하였으며, 많은 합창단이 창단되었다. 현대의 한국음악 2기라고 볼 수 있는 1980년부터 현재까지 수원지역의 서양음악은 다른 어는 지역보다 빠른 성장을 보여주었다. 특히 86아시안게임과 88올림픽의 개최를 통해 음악활동은 가속화되기 시작한다. 연주단체와 문화재단의 창단, 공연장의 건립, 음악제 및 마을 음악회, 각종 경연대회, 전문음악단체와 아마추어 음악단체의 창단 그리고 음악교육기관 개교 등을 통해 서울 다음으로 가장 많은 음악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본 조사연구에서는 거론되지 않았으나, 수원지역 출신 음악가 뿐 아니라 수원지역 출신은 아니지만 지역음악 발전에 기여한 많은 음악가들이 있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에서 음악을 가르치는 교사에서부터, 수원지역의 음악학원 원장 및 음악 강사에 이르기까지 많은 음악가들이 음으로 양으로 수원지역 음악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각 대학의 음악관련 교수 및 강사, 교향악단과 합창단 단원, 그리고 전문단체나 아마추어 단체의 모든 회원을 포함해서 수원지역에서 활동하는 모든 음악관련 종사자들은 수원음악계에 동참해서 수원지역의 음악을 이끌고 가는 사람들이다. 본 조사연구에서 누락된 부분이나 앞으로 새롭게 밝혀질 부분들은 보완되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 KCI등재

        Making Moors, Commercializing Blankness in Thomas Middleton’s The Triumphs of Truth

        김은혜 한국고전중세르네상스영문학회 2021 중세근세영문학 Vol.31 No.1

        In the early modern period, the Moors were newly constructed and manipulated as an ever-changing identity. They were also commercialized and consumed as a new land and new pleasure by white imperialists. Especially, the representation of the Moors’ ambiguous and negative identities was based on geohumoralism and Pan-Moorism with the prejudice against black skin, which had long been thoroughly theorized and conceptualized by white western people. In particular, the London Mayor’s Show, including Thomas Middleton’s The Triumphs of Truth (c.1613), was a visually spectacular public pageant, which combined theater and commerciality with the active support of merchants’ associations. In the Show, there was a special scene in which the black body of the African was commercialized, the slave trade was justified, and the aspirations of imperialism were indulged in a way to establish Englishness.

      • KCI등재

        영어 파생어의 형태·통사적 특성과 출현 빈도가 학습 난이도에 미치는 영향

        김은혜,최문홍 언어과학회 2018 언어과학연구 Vol.0 No.85

        This study investigated Korean middle school students’ acquisition of high-frequency derived words in English. A total of 36 pairs of base and derived word forms within the band of 1,000 most frequent words were extracted from the Corpus of Contemporary American English, and then a test set was developed to assess students’ morphological awareness and their ability to choose the correct word form in a given syntactic context. The main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Korean students tend to acquire the V-N and Adj-N types of derivation better than the N-Adj and Adj-Adv ones. Second, base forms are not necessarily acquired better and earlier than derived forms. Third, the productivity of a suffix does not predict its learning difficulty to a significant degree. Despite its high frequency and productivity, the suffix –al turns out to be the most difficult item for Korean students. Fourth, acquisition seems to be more facilitated when the two morphologically related forms show a moderate degree of difference in frequency. .

      • KCI등재

        보건·복지 전공 대학생의 문화적 민감성, 공감력, 자기효능감의 관계

        김은혜,성지민 한국자료분석학회 2014 Journal of the Korean Data Analysis Society Vol.16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degree of cultural sensitivity, empathy and self-efficacy in undergraduate health and social welfare students with regard to cultural competence. For the purpose of this study, the survey was conducted with undergraduate students majoring in health and social welfare. Among collected data for this study, data for 257 students were analyzed. The results showed that cultural sensitivity of health and social welfare students was middle range (106.65±9.81). There was a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cultural sensitivity and empathy and self-efficacy. In order to explore factors influencing cultural sensitivity of health and social welfare students, we analysed a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The significant factors influencing cultural sensitivity of health and social welfare students were empathy, self-efficacy at 5% significance level. There four factors explained 22.03% of the variance in cultural sensitivity by using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with stepwise selection method. Here is this study contention that with increasing phenomenon of multi-cultural trends, the need for cultural competence is now more prevalent. therefore it is now clear that attention must be given to developing appropriate support system and establishing effective program to promote cultural competence in society general. 본 연구의 목적은 문화적 역량과 관련하여 보건·복지를 전공하는 대학생의 문화적 민감성, 공감력, 자기효능감의 정도를 탐색하기 위함이다. 연구 방법은 서술적 조사연구로 보건·복지를 전공하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을 하였으며 총 257명의 설문지가 최종 분석에 이용되었다. 문화적 민감성 정도는 106.65±9.81점, 공감력의 정도는 100.09±11.65점, 자기효능감은 40.28±7.79점이었다. 대상자의 문화적 민감성 정도는 공감력 및 자기효능감과 유의한 순 상관관계에 있었으며, 공감력과 자기효능감도 매우 유의한 순 상관관계가 있었다. 보건·복지를 전공하는 대학생의 문화적 민감성과 인과관계를 가지는 요인을 다중회귀분석으로 분석한 결과 다문화 교육의 중요성이 대두된다고 하지만 다문화 교육이 문화적 민감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지 못하고(t=1.63, p=0.11) 오히려 공감(t=5.27, p<.0001), 자기효능감(t=4.20, p<.0001)의 개별적 요인이 관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따라서, 문화적 역량을 증진시키기 자기효능감을 병행하여야 하며, 공감력과 자기효능감을 증대시켜 학생들의 문화적 민감성을 높여 문화적 역량을 증대시킬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본 연구는 보건·복지를 전공하는 대학생의 문화적 민감성 공감, 자기효능감을 살펴보아 향후 문화적 역량을 증진시키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에 기초자료를 제공하고 나아가 전체 대학생의 사회 기초역량으로서의 문화적 역량이 시스템적인 차원에서 논의되어야 할 필요성을 제기하고자 한다.

      • KCI등재후보

        한국교회의 노인교육 과제와 전망

        김은혜 한국기독교교육정보학회 2005 기독교교육정보 Vol.11 No.-

        The main aim of this paper is to explore potential ways of developing for elderly education in the church.This paper develops an overall understanding of the changing and dynamics of the ageing as a new concern. And it goes on to discuss the nature of elderly education and elderly education programme of church.This considers what possible benefits are obtained by elderly education. The paper then moves on to explore the patterns and forms of elderly education in the churches to focus on its importances and problems by the analysis draws on case study.Through observing primary and secondary date, finally this study highlights the need more dynamic relationship between community based institutes and churches for elderly education.

      • 집단미술치료가 한부모 가정 아동의 정서경험 및 스트레스에 미치는 효과 - 모자원 입소 아동을 대상으로 -

        김은혜 계간 미술치료 2016 계간 미술치료 Vol.-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