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일 내부공간명사「안, 속」과「うち, なか」의 의미영역

        김은혜(金恩惠) 한국일본어학회 2012 日本語學硏究 Vol.0 No.33

        본고에서는「안, 속」과「うち, なか」에 대해 말뭉치에서 추출한 용례의 연어구성을 <구체공간, 추상공간, 범위, 상황, 시간>의 다섯 가지 범주로 나누어「안, 속」과「うち, なか」의 의미영역을 대조·분석하여 의미중첩 양상과 공기 선택의 변별요소를 밝히고, 한국어와 일본어의 대응양상을 고찰하였다. 그 결과 한국어의 경우에는 <구체공간>의 범주에서「안, 속」의 의미영역 세분화가 활발하고 「안,속」의 의미중첩과 혼용 양상이 많이 나타나는데 반해, 일본어의 경우에는 주로 <범위>, <시간>, 추상공간의 하위범주인 <심리공간>의 범주에서「うち」와「なか」의 의미영역 세분화와 의미중첩이 나타나며, 특히 심리공간의 의미중첩이 현저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구체공간의 경우에는「なか」가「안, 속」을 포괄하는 단순한 대응관계를 보이는데 반해 <범위, 상황, 시간>과 같이 기본적인 공간의 의미에서 멀어질수록「안, 속」이외의「가운데, 중, 때」와 대응관계를 형성하며 세분화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러한 두 언어의 유의어쌍 대조연구를 통해, 개별 언어의 연구만으로는 드러나지 않았던 상대 언어의 세분화된 의미특징을 파악하고, 한국어와 일본어의 유사점과 차이를 파악하여 학습과 교육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2020년 도쿄 올림픽과 도시재생의 역설: 신국립경기장 건설과 퇴거

        김은혜(金銀惠)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2020 일본비평 Vol.12 No.2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약 6만 8,000명 수용(8만 명 대응, 11만 3,000㎡)이 가능한 규모로 확장하는 ‘신(新)국립경기장' 공사가 완료되었다. 1958년 건립된 구(舊) 국립경기장은 1959년 아시안게임과 1964년 도쿄 올림픽을 비롯해 다양한 행사가 개최되었던 일본 스포츠 내셔널리즘의 유산(legacy)이었다. 일본 학계(건축・역사)와 시민사회는 자하 하디드(Z. Hadid)의 디자인을 반대하고, 외부 환경과 조화, 성숙시대에 적합한 계획 내용, 설명 책임을 골자로 하는 요망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새로운 공모를 통해 설계안을 채택하고, 구국립경기장을 2014년 5월 31일에 해체했다. 설계 취소-해체-확장 공사라는 기나긴 과정 끝에, 경기장 주변 4만㎡ 부지까지 추가된 형태로 대대적인 건설공사가 추진되었다. 결국 2016년 4월 16일 행정대집행을 통해 메이지공원(都立)의 노숙자들이 쫓겨났으며, 도영주택(都営住宅, 霞ケ丘アパート)의 해체공사를 통해 거주자들(2016년 7월 4일 당시, 230세대)이 퇴거당했다. 경기장 건설에 사용하는 목재의 출처와 환경법 적용과 관련해서 말레이시아 원주민의 인권문제도 제기되었다. 무리한 일정의 공사가 가속화되면서 2017년 3월에는 건설사 하청업체 20대 청년 직원의 과로 자살 사건이 발생해서 현재 산재(잔업 200시간)를 신청했다. 이 연구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을 국가-주도 젠트리피케이션(state-led gentrification)으로 규정하고, 도쿄 도심의 공간적 변화와 퇴거의 양상을 다중스케일의 관점에서 분석해 보았다. The construction of ‘New National Stadium'(Shin kokuritsu kyōgijō) is complete, expanding to a large scale capacity of about 68,000 people (extendable 80,000 people, 113,000m²) ahead of the 2020 Tokyo Olympic Games. The old national stadium, established in 1958, was the symbolic legacy of Japanese sports nationalism, where various events were held including Asian Games in 1959 and Tokyo Olympics in 1964. Japanese academia (architecture and history) and civil society strongly opposed to the design of British-Iraqi architect Zaha Hadid, and made a submussion that requests explantions for harmonizing with the external environment and appropriate plans for a matured period. However, the Japanese government has adopted the new stadium design through a new design competition and dismantled the old National Stadium on May 31, 2014. After a long process of design cancellationdismantling-expansion construction, the large-scale construction project added 40,000m² of land around the stadium. Eventually, the homeless people in Meiji Park were evicted through the execution by the administration on April 16, 2016, and the 230 households in the old Kasumigaoka Apartments, city-operated public housing complex, were displaced by TMG on July 4, 2016. Furthermore, the human rights issues have also been raised in relation to the source of timber used in the stadium construction and the application of environmental laws. In March 2017, due to an acceleration of excessive construction, a suicide incident occurred as a result of the overwork of a young man in his 20s at a subcontractor company, applying for industrial accident compensation (200 hours of overtime). This study defines the 2020 Tokyo Olympics as state-led gentrification and analyzes the aspects of the spatial changes and displacement patterns in the urban-core area of Tokyo from multi-scale perspectives.

      • KCI등재

        한방 단독치료로 전이 대장암의 반복적인 재발을 억제한 장기 생존 치험 1례

        김은혜,윤성수,이지영,윤성우 대한한방내과학회 2019 大韓韓方內科學會誌 Vol.40 No.4

        Objective: This study was aimed at reporting on a patient with repeated recurrence of metastatic colorectal cancer treated with traditional Korean medicine (TKM) alone after operation and chemotherapy. Method: The patient with metastatic colorectal cancer received tumor resections four times and perioperative chemotherapy for repeated recurrence from February 2013 until March 2015. TKM, which included Gunchil-dan and Haeam-dan, was administered until June 2019 to prevent additional relapses. Results: After 49 months of TKM treatment, there was no tumor recurrence. A no evidence of disease (NED) state was maintained from March 2015 to June 2019. Recurrence-free survival (RFS) was shown for 49 months and overall survival (OS) for 78 months. Serious adverse events evaluated according to the Common Terminology Criteria for Adverse Events (CTCAE) Version 5.0 were not identified. This study suggested that TKM with herbal medicine including aRVS might prolong survival and inhibit recurrence of tumors in patients with metastatic colorectal cancer.

      • WTM 기반 집배 업무부하 분석 연구

        김은혜,이해원,박홍규,허홍석,이상락,차춘남 대한산업공학회 2012 대한산업공학회 춘계학술대회논문집 Vol.2012 No.5

        우편 집배업무 부하산정 관련 연구는 집배송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고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소요 인력 계획 수립과 집배업무 부하량 평준화를 목적으로 한다. 집배원의 업무부하를 산정하는데 있어 기준이 되는 요소는 배달환경이며 배달환경은 담당 집배구별로 상이하게 나타난다. 기존 연구는 배달환경 요소를 반영하기 위해 집배국 유형을 분류하였으나 신규 도시 건설, 건물 재건축 등 배달환경의 변화 발생 시 유형을 분류하기 위한 기준을 적용하기 어려우며 기준 재설정을 위한 데이터 분석과 기준 변경 작업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문제점이 있다. 따라서 집배국 유형 구분을 통한 표준업무시간 산정이 아닌 배달환경 요소를 통한 표준업무시간 산정 방법이 필요하다. 이에 본 연구는 표준화된 업무 프로세스 정의와 집배구역의 세대수 및 건물수 기반의 배달환경 정보에 따라 표준업무시간과 집배업무 부하량을 산정하는 모델을 개발한다. 또한 집배원 417명의 실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본 연구에서 제시한 수리모형의 산출결과를 비교 분석하여 모델의 정합성을 검증한다.

      • KCI등재

        마이너리티 공동체는 가능한가? 영화 <안토니아스 라인>에 나타난 포스트가부장적 공동체와 또 다른 삶의 가능성

        김은혜 문학과영상학회 2019 문학과영상 Vol.20 No.2

        Antonia's Line was released in America in 1996 and has been regarded as a masterpiece of feminism film because it is not limited to simple feminist codes or gender issues but it also raises questions about the meaning of true life as a human being, re-examining all the politics, religion, homosexuality, love, marriage and human relations. Moreover, life and death is one of the main issues of this movie to create a multi-faceted discourse that can be actively discussed until now. Above all, the most important reason is that this movie blurs all the boundaries of existing dichotomy idealism and also explores woman's world in a macroscopic aspect. Other previous feminism movies such as Thelma and Louise (1991) and Bagdad Cafe (1988) deal with woman's problem in the more personal and microscopic dimensions, eventually showing woman's death or female community without any man. However, Antonia's Line shows another level of new female community including various minorities who have been suppressed in the society. In other words, this movie assumes that there is no single pure culture within a nation, and the cultural identity is also mixed in that it is not blank.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