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통합집단상담에서 사회적 상호작용의 증가가 치료효과 및 치료요인에 미치는 영향 : 집중운영된 단기집단상담을 중심으로

        김은경 가톨릭대학교 학생생활상담소 1997 학생생활상담 Vol.16 No.-

        통합집단상담은 동양적 인간관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집단치료의 모형으로써 80년대 말부터 윤호균에 의해 꾸준히 실시, 발전되어왔다. 통합집단상담의 선행연구결과들을 살펴보면 ,그 상담의 효과로 역기능적 신념, 부정적인 자동적 사고, 불안은 감소되고 긍정적인 자동적 사고는 유의미하게 증가하였고(윤호균. 1995b). 사회적 문제해결 능력도 유의미하게 증가하였다(김은경. 1995) . 또한 통합집단상담에서 치료효과를 낳는 치료요인에 관한 연구도 진행되어 왔다. 그 결과 , 김은경(1995) 의 연구에서는 ‘자기이해’ ‘ 대인관계유형인식’ ‘희망의 고취’가 주된 치료요인으로 밝혀졌으며, 이지은 (1996) 의 연구에서는 ‘자기이해’ ‘생활방식에 대한 정보습득’ ‘희망의 고취’가 주된 치료요인으로 평가되었다. 이는 통합집단의 주된 치료요인으로 자기에 대한 통찰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되는 것이라고 요약해 볼 수 있겠다. 통합집단상담에서 역점을 두는 것이 첫째, 집단원의 문제들과 관련된 핵심적인 변별평가체계를 찾아내어 수정토록 하는 것이고, 둘째, 집단원 자신의 긍정적인 특성들 및 힘들을 깨닫도록 하는 것(윤호균. 1995a)임을 고려해볼 때, 위의 두가지 요인이 주된 치료요인으로 평가되는 것은 통합집단상담의 특성을 반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통합집단상담은 역점을 두는 두 가지 측면을 달성하기 위해 문제와 성장사를 집중적으로 다루는 전반기 10회와 장점, 가능성, 문제와 장점의 통합을 다루는 후반기 10회로 구분되어서 진행되는 독특한 운영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이러한 운영방식은 집단 안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하게 되는 상호작용을 충분히 다루지 못한다는 제한점이 있다. 통합집단상담의 치료요인을 좀 더 다각적인 방법으로 심층 연구한 이지은(1996)의 연구에 의하면 자기에 대한 통찰이 주된 치료요인이기는 하지만, 인지적 통찰만을 얻은 집단원들보다는 정서적 통찰을 체험한 집단원들이 더욱 분명한 변화를 보였다. 이러한 결과는 통찰을 지향하는 통합집단상담에서도 집단과정에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경험이 집단원들에게 의미있다는 사실을 유추하게 해준다. 윤호균(1995b)도 기존의 통합집단상담 운영방식에 상호작용이 미진한 점을 지적하고 회기 중간과 마지막에 상호작용시간을 마련하여 실시하고 있다. 윤호균(1995a)은 통합상담의 원리를 집단상담에 구현하는 방안은 상담자에 따라, 또 내담자들에 따라 다양할 수 있으며, 통합상담이론을 집단이라는 장변에 맞게 적용하는 데 대한 경험적, 이론적 시도는 앞으로의 과제로 남아 있음을 시사하였다.

      • KCI등재

        자폐성 장애 아동을 위한 감각 조절 검사 도구(Sensory Profile) 표준화 예비(pilot) 연구

        김은경,김은경,고영숙,전상신 한국특수교육학회 2007 특수교육학연구 Vol.42 No.2

        통한 총 누적 설명 비율은 48.64%였다. 산출된 요인을 개념화 하기 위해 요인의 명칭을 부여하였다. <표 3>에 요인별 고유값, 분산 비율과 요인명 그리고 누적 설명 비율이 제시되어 있으며, 각 요인에 속하는 문항과 문항별 요인 부하량과 해당 영역이 <표 4>에 제시되어 있다.추출된 8개 요인을 원 저자에 의한 요인 분석 결과(Dunn, 1999; Dunn & Brown, 1997)와 비교한 것이 <표 5>에 제시되었다. <표 5>에서 보는 바와 같이 요인에 속하는 문항에서 다소 차이가 있으나 원저자에 의한 요인 분석의 결과와 유사한 결과가 나타났다.

      • KCI등재

        국내 자폐 교육 관련 연구의 동향 분석:1996-2005년 특수교육 학술지 수록 연구를 중심으로

        김은경,김은경 한국특수교육학회 2006 특수교육학연구 Vol.41 No.1

        Research Trends in Education for Autistic People:A Review of Research from 1996 to 2005 본 연구는 국내의 1996년부터 2005년까지의 자폐 교육 관련 연구를 중심으로 자폐 교육의 연구 동향을 분석하였다. 선정 기준에 따라 총 140편의 자폐 관련 논문을 대상으로 연구주제, 연구유형, 연구대상을 분석하고 실험연구를 대상으로 중재환경과 중재전략을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연구주제별 분석에서 사회적 상호작용과 언어 및 의사소통에 관한 주제로 연구가 많이 이루어졌다. 연구유형은 중재 및 처지의 효과를 판별하고 평가하는 응용연구가 주를 이루었으며, 자료수집방법으로는 실험법이 주를 이루었다. 연구대상은 주로 자폐 아동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유아 및 초등의 연령이 주를 이루었고 대상자의 수는 1명과 3명이 가장 많았다. 중재연구 대상의 중재환경에 대한 분석에서는 대상자에게 친숙한 환경에서 그리고 사설기관 및 치료실에서 가장 많이 실시하였다. 중재전략으로는 기술중심중재와 성과가 기대되는 실제를 가장 많이 적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에 근거하여 연구의 방향이 논의되었다.<주제어> 자폐, 연구 동향

      • KCI등재후보

        12주간 재즈댄스 트레이닝이 체력과 신체구성 및 심폐기능에 미치는 영향

        김은경,정진욱,정영수,우재홍,이동기,박익렬,김미숙 한국운동과학회 2002 운동과학 Vol.11 No.1

        김은경, 정진욱, 정영수, 우재흥, 이동기, 박익렬, 김미숙. 12주간 재즈댄스 트레이닝이 체력과 신체구성 및 심폐기능에 미치는 영향. 운동과학, 제11권 제1호, 199-209, 2002. 본 연구의 목적은 12주간의 재즈 댄스 트레이닝의 여대생의 체력과 신체구성 및 심폐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는데 있다. 본 연구는 평균 연령22.2 여대생 10명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12주간 주 2회 90분씩 실시하였다. 종속변인은 체력과 신체구성 및 심계기능으로 하였으며 최대 운동부하 검사는 부루스 프로토콜을 이용하여 트레이닝 전후에 실험하였다.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트레이닝 후 피지후와 체지방율(p<.001)은 유의한 감소를 나타내었으며, 제지방 체중(p<0.1)은 유의한 증가를 나타내었다. 2, 민첩성(p<0.01)과 근력, 평형성(p<0.05)은 증가하였으나 유연성과 지구력은 별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3. 안정시 심박수는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으나 유의차는 없었고, 최대산소섭취량도 증가하였으나 유의한 차는 없었다. 결과적으로 12주간의 재즈댄스 트레이닝은 체지방의 감소와 체력과 심폐기능의 향상을 가져온다고 할 수 있다. Kim, EK., Chung J.W., Chung, Y.S., Woo, J.H., Lee, D.G., Park, I.R Kirn MS. The Effect of 12 weeks' Jazz Dance Training on the Physical Fitness, Body Composition & Cardiopulmonary Function of College Women, Exercise Science. 11(1): 199-209, 2002.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jazz dance training on the physical fitness and body composition, cardiopulmonary function in college women. To evaluate training effect, jazz dance was performed by 10 female college students with the mean age 22.2, training for 12 weeks 2days a week and 90minutes a day. Body composition and physical fitness, cardiopulmonary function at rest and during maximal exercise were carried out before and after 12 weeks of jazz dance training. Maximal exercise was performed on the treadmill according to Bruce protocol. Pre to post training differences were evaluated. 1. After the training, skinfold thickness and total body fat decreased significance(p<0.001) white lean body mass increased with significance(p<0.1). 2. Agility(p<0.01) and muscle power, strength, balance(p<0.05) were incresed but muscle flexibility, endurance time showed no significant changes. 3. Heart rate at rest decreased without significance(p>0.05) and VO_2 max incresed without significance(p>0.05) after the training. Forced vital capacity and forced expiratory volume decreased without significance. From these results, it may be concluded that 12 week jazz dance training reduces skinfold thickness and body fat contents also improve the Physical fitness and cardiopilmonary function.

      • KCI등재후보

        유럽연합에서의 사회적 평등실현을 위한 법적 원칙

        김은경 한국유럽학회 2005 유럽연구 Vol.20 No.-

        It seems that the realization of the Giant European Union is coming soon with ten countries in the East European bloc according to the decision of the European Council on December 2002 in Copenhagen. They are very anxious about the outlook for the enlargement of the EU, however EU has improved various laws and regulations in such a way to meet the realistic needs of the qualitative growth continuously. 'Identify and Harmonisation' are a key term in EU social and legal policy field given its extensive usage, but they are also meagrely defined and established. At present, EU is confronted with keeping its identity and harmonisation in the internal part because it had accomplished a unitary union formally in spite of various races and racial differences in Europe. For this, EU has given an explanation on the principles of social equality in relations among the member states of EU and the citizen of their countries. In concrete terms, they are clearly stated a common cause which conduces to a sense of solidarity in relations among the member nations of EU in the Article 2, the principles of the discriminative prohibition based on nationality in the Article 12 and the principles of the discriminative prohibition based on a concrete and individual cause in the Article 13 of the EC Treaty. Besides for this, EU has put the principle of the equality of the sexes into action under the Article 141 as supporting base in law according to individual case and persevered in its efforts to protect the minority and the social weak through background in law as the above. As a result of close connection and interests of EU member states and individuals, the issue regarding protection of the minority level might be a discrimination by contraries. Hence EU has to go for legal procedure to protect the basic principles of the EU Treaty and identify itself as a common group and a common organization. 유럽연합은 회원국가간 그리고 유럽연합 시민간 단일의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하여 여러 가지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있다. 특히 단일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기초적인 기반으로서 공동체법에 사회적인 평등을 위한 여러 가지 원칙을 등장시켰다. 구체적으로 유럽공동체 설립을 위한 조약(Vertrag zur Grndung der Europischen Gemeinschaft, Treaty of the European Community: 이하 EC조약) 제2조에서 회원국간의 연대감 조성을 위한 공동체의 목적을 적시하였고, 제12조에서는 국적에 근거한 차별금지의 원칙과 제13조에서 구체적이고 개별적인 원인에 근거한 차별금지의 원칙을 재천명하고 있다. 또한 이를 위하여 개별 사안에 따라 다시금 법적 지지기반을 만들어가고 있다. 예컨대 동법 제141조에서는 남녀동등대우의 원칙을 언급하고 있으며 여러 가지 지침을 통하여 청소년 보호문제, 직장 내에서의 여성 등의 소수자 보호문제 등을 지속적으로 언급하고 있다.문제는 구체적인 경우에 모든 회원국에서 이 같은 규정을 국내법에 수용하여 운영하는 것이다. 소수계층의 보호는 경우에 따라 국가나 개별주체의 이해관계와 밀접한 관련이 있을 수 있기도 하고, 때로는 소수계층의 보호로 소수계층의 상대자에 대한 역차별의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물론 경우에 따라서는 유럽연합에서의 모든 시민이 하나의 거대조직을 유지하기 위하여 궁극적으로 가져야할 연대감이나 정체성의 문제를 고양하기 위하여 마련한 제도의 합목적성 안에서 소수계층에 대하여 정도를 넘어서는 제도적인 보호 장치나 법적 근거를 제고한다면 이는 일견 의미가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그 보호의 범위는 목적달성을 위한 최소한에 그쳐야 할 것이며 근본적인 보호법익을 해하지는 않아야 할 것이다.

      • KCI등재

        E-cadherin Expression Loss in T1 Invasive Ductal Carcinoma of theBreast as a Predictive Marker for Lymph Node Metastasis

        김은경,Aysegul Sahin 대한병리학회 2005 Journal of Pathology and Translational Medicine Vol.39 No.3

        Background : E-cadherin is a transmembrane glycoprotein, which has been shown to mediate calcium-dependent epithelial cell adhesion. A loss of E-cadherin expression has been associated with the tumor invasion and metastatic potential in some human cancers. The objective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E-cadherin expression in T1 breast ductal carcinomas in order to determine whether the loss of E-cadherin expression is correlated with lymph node metastasis. Methods : One hundred seventy nine patients with breast invasive ductal carcinoma, measuring less than 2 cm, were enrolled in this study. The subjects were divided into two groups on the basis of the status of the ipsilateral axillary lymph node, T1N1 (lymph node positive, n=91) or T1N0 (lymph node negative, n=88). None of the patients in this study had undergone preoperative chemotherapy. Formalin-fixed paraffin-embedded tissue sections of the primary breast cancers were stained by immunohistochemistry, using a mouse monoclonal antibody against E-cadherin. E-cadherin expression was designated as either positive (complete membranous staining) or negative (absent or incomplete membranous staining). Results : Benign breast parenchyma adjacent to invasive carcinoma was positive for E-cadherin. The loss of E-cadherin expression in the tumor was observed in 42% of patients of the T1N1 group, and in 24% of the T1N0 group. There was a significant correlation between the loss of E-cadherin expression and lymph node metastasis in the examined breast invasive ductal carcinomas (p=0.011). Conclusions : Our findings suggest that E-cadherin is an important molecule with regard to both tumor cell adhesion and metastasis, and its absence may constitue an early event in metastatic development. Therefore, E-cadherin may be a useful predictive marker for nodal metastasis in patients suffering from invasive ductal carcinoma.

      • KCI등재

        암보험약관상 ‘암치료를 직접목적으로 하여’ 또는 ‘암의 직접치료를 목적으로’의 의미에 관한 소고

        김은경 한국기업법학회 2019 企業法硏究 Vol.33 No.2

        최초의 암보험은 1980년 12월에 출시된 후, 1988년에는 생명보험사들이 암보험을 보장성상품으로 공동개발하여 판매한 후 지금에 이르렀다. 지난 40여년 간 암보험은 다양한 수요와 사회적 현상을 고려하여 현재의 상품구성을 하게 되었고, 초고령사회라는 특징을 가진 새로운 시장 앞에 있다. 그런데 최근 암보험약관의 해석과 관련하여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2000년도 A회사가 판매한 암보험의 약관에 보험금의 지급사유 중 ‘여성특정암, 상피내암 또는 부인과질환으로 진단확정되고 그 치료를 직접목적으로 하여 4일 이상 계속하여 입원하였을 때’에서 ‘그 치료를 직접목적으로 하여’ 중 ‘직접’의 의미를 놓고 분쟁이 발생했다. 암보험 출시 당시에는 암보험약관 규정상 ‘암의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으로 시작되었던 것이 ‘암치료를 직접목적으로 하여’ 로 그 문구가 수정되기까지 몇 번의 개정을 거쳐 보험금지급사유를 ‘암의 직접치료’로 변경하게 되었다. 이러한 표기로 암보험약관의 해석에 혼란이 가중되었다. 이 문제는 약관의 해석문제를 넘어 암이라는 병의 치료방법에 대하여 소비자가 구체적인 인지를 필요로 한다는 것으로까지 확대되는 듯하다. 현재로서는 약관에서 보험금지급기준인 암의 직접치료는 무엇을 의미하는 지에 대하여 그 의미가 매우 모호하다. ‘암치료를 직접목적으로 하여’ 또는 ‘암의 직접치료를 목적으로’에서 직접이라는 단어가 치료를 지시하는 것인지 또는 목적을 지시하는 것인지에 따라 암보험약관에 포함된 의미는 달라질 수 있다. 그러나 문제는 직접이라는 의미를 정하는 세부적인 기준을 가지고 있지 않은 보험자가 사업자의 입장에서 이에 대하여 자의적인 해석을 함으로써 소비자가 가진 암보험 가입에 대한 기대에 현격히 반하는 보험금지급기준을 제시한다는 것이다. 보험약관에서 암의 치료는 암이라는 질병을 치료한다는 취지의 것이지 암을 치료하는 것에 특정한 방법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므로 치료의 목적이 암을 치료하는 것에 있는 경우라면 암을 치료하기 위해 임상적으로 허용된 모든 방법과 내용이 인정되는 것이고, 심지어 치료에 효과가 있었는지 여부도 불문하여야 한다. 결론적으로 암의 치료를 직접목적으로 한의 의미는 암의 치료에 최종목적이 있고 의사의 치료나 수술이 암을 낫게 하려는 것을 지향한다는 취지의 것이라고 이해하여야 한다. 그러므로 암치료의 직접목적성이나 암을 직접치료한다는 것은 소위 구체적인 의학적인 행태를 의미하는 것이므로 치료를 직접하였거나 암의 치료를 직접목적으로 한다는 것을 문언적으로 해석할 것이 아니라 해당 치료가 암을 치료함에 있어서 불가피한 것인지, 즉 필요한 것인지 지 여부로 판단하는 치료의 불가피성 내지 필요성을 기준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본다. 암보험에서 ‘암치료를 직접목적으로 하는’에서 직접목적 내지 직접치료가 보험계약에서 설명의 대상인지도 역시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암의 치료를 직접목적으로 하는 입원이나 치료가 무엇인지에 대하여는 보험계약자가 별도의 설명없이도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므로 계약체결과정에서 암보험에 내재된 보험금지급사유를 제한하고자 하는 보험자의 취지가 인식될 수 있도록 보험자는 보험계약자 측에 암보험약관에 대한 설명의무를 이행하여야 한다. The first cancer insurance was introduced in December 1980, and in 1988, life insurance companies jointly developed and sold term insurance for cancer. Over the past 40 years, current cancer insurance products, reflecting social changes and diverse customer needs, have faced new markets characterized by super-aged society. Recently, there has been controversy over the interpretation of the general terms and conditions for cancer insurance. A company has encountered dispute with consumers caused the interpretation of meaning of the reasons for the insurance claim under the cancer insurance sold in 2000. One of the reasons for claim is when the insured person has been diagnosed as a female specific cancer, intra-epithelial cancer or gynecological disease, and the patient has been admitted for more than 4 days for the purpose of treatment. There was a dispute with consumers regarding the meaning of ‘direct’ for direct purpose. At the time of the launch of the product, the general terms and condition of the product were defined as ‘for the purpose of cancer treatment’, but the phrase was changed to sequentially ‘direct treatment of cancer’ and ‘direct treatment of cancer’. These kinds of the wording added to the confusion of interpreting the terms and conditions under the cancer insurance to the customer. This seems to extend beyond the problem of interpreting the terms of the contract, and the consumer should be aware of the specific treatment of the disease. At present, the meaning of direct treatment of cancer, which is the standard for payment of insurance benefits, is very ambiguous. The meaning of the general terms and conditions under the cancer insurance can be interpreted differently depending on whether the word ‘direct’ in the direct aim of cancer treatment or direct treatment of cancer directs the treatment or indicates the purpose. However, the problem is that the insurer does not define a detailed meaning of direct, but merely interprets it from the viewpoint of themselves and suggests the policyholder (or insured person) with a standard of insurance payment that can not be met at the time of joining. Treatment of cancer under the insurance contract is intended to treat a cancer, not a specific way of treating cancer. All methods and contents that are clinically acceptable for the treatment of cancer are recognized, unless the purpose of treatment is not only a cure from cancer. It may or may not even have been effective in the treatment. In conclusion, ‘direct aim of cancer treatment’ is to understand that the ultimate goal of cancer treatment is to have a doctor's treatment or surgery to treat cancer. Therefore, direct treatment of cancer treatment or treatment of cancer directly refers to the so-called specific medical behavior, so it is not a literal interpretation that treatment is directed, or the treatment of cancer is directed. It is reasonable to base the necessity or necessity of whether the treatment is inevitable or necessary for cancer treatment. In the cancer insurance, it is very important whether the ‘direct purpose’ or ‘direct treatment’ in the ‘direct aim of cancer treatment’ is the matter that the insurer must fulfill the explanation obligation to the policyholder. The policyholder cannot fully anticipate or understand what admission or treatment for the purpose is of treating cancer directly without the detailed explanation by the insurer. Therefore, the insurer must fulfill the obligation to explain the general terms and conditions of the insurance to the policyholder so that the intent of the insurer to limit the reasons for insurance claims inherent in the cancer insurance can be recognized during the contracting process.

      • 한국노인복지의 과제 : 빈곤 노인을 중심으로

        김은경 창원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2003 생활과학연구 Vol.- No.7

        Elderly population will be reached 23.1% of the total population by 2030. With an increasing elderly popluation a cluster of issues associated with aging is widely recognized as an emerging social proglem. Since the problems of aging are societal rather than individual and/or familial, the mail leverage in solving it lies with the state. Problems associated with Korean elderly can be categorized into five groups according to the nature of the provision; income maintenance, health care, housing, leisure, and social services. From the basic position of seeing the problem associated with aging as a social problem that requires societal intervention, this paper reviewed aging policies and examined the problems and issues related to the social policies and suggests nine policy improvement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