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통신언어가 가상공간의 숙의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이론적 논의

        김욱영 한국소통학회 2002 한국소통학보 Vol.1 No.-

        본 연구는 가상공간의 통신언어 사용 확대에 따른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현상에 대한 이론적 논의 과정에서 통신언어가 갖는 긍정적 부정적인 면들을 살펴보았다. 가상공간이 전자민주주의를 뒷받침하는 대안적 공론권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 위해서는 개인적의견의 타당성이 공적 논쟁을 통해 검증되고, 참여자들의 의견 차이를 조정하고 협의할 수 있는 숙의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그런데 가상공간의 하나인 채팅방 등에서 나타난 통신언어를 분석한 결과들에 따르면 통신비 등을 절감하기 위한 축약적인 표현과 짧은 대화는 숙의를 저해하는 요소로 지적되고 있다.통신언어의 남용으로 인한 부정적 우려에도 불구하고,통신언어는 텍스트 중심적인 가상공간 커뮤니케이션의 한계를 극복하고 보다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을 유지시키는 긍정적 측면이 있다. 또한 가상공간의 숙의에 대한 논의에 있어서 평등한 대화와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의 조건을 충족시키는 데 통신언어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가상공간이 지속적으로 숙의를 위한 공론권으로서 외부 통제나 간섭 없이 유지되기 위해서는 익명성의 남용과 규제보다는 개인의 프라이버시와 권익보호 차원에서 익명성을 보장하면서 가상공간의 건전성을 확보하려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 his study examines the possibilities of cyberspace for the deliberation. In order to accomplish this study, the related researches on this topic were reviewed carefully. Some studies suggested that the notion of public sphere or deliberative democracy can not be easily substantiated even in the context of cyberspace. The other studies suggested optimistic messages that cyberspace will function as an alternative public sphere though there is a wide gap between what can be done and what should be done. Also it has been found that cyberspace allowed many users to express freely their ideas as well as opinions. This finding may be seen as satisfying some conditions of deliberation. But it has been also found that there is a number of flamings as well as unreliable arguments and abusive languages by anonymous users. Online Paralinguistic expressions have been becoming general phenomena in cyberspace. Some people try to make subtle verbal variations, this process results in appearances of several paralinguistic expressions which are shown like the causes that make cyberspace to be chaos. And some scholars often said pessimistic messages that cyberspace will not function as an alternative public sphere because of such a problem. This study suggests that the Online Paralanguage can be affirma tive to develop the deliberation in cyberspace as a function of Public Sphere. Given that the internet has been diffused at a rapid rate in South Korea, and that the Online Paralanguage is used generally. The results of empirical studies don’t show negative phenomena in using Online Paralanguage so much as affirmative phenomena. For example, the Online Paralanguage can give informations or cues about the anonymous users. So it can be said that the possibility of cyberspace as a function of Public Sphere depends on how the users should use the space where the deliberation is processed. In conclusion, it is likely to be the time not only to admit the Online Paralanguage as a general language, though it is felt like a abusive language, but to examine profoundly the effects of Online Paralanguage how it is used in cyberspace. The more empirical findings are required to rethink about the possibilities of cyberspace for the deliberation. The variables must be subdivided into more reasonable authorities which are tested empirically. Besides,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e suggestions in this study may not be generalized into other situations, due mainly to the specific nature in cyberspace context.

      • KCI등재

        1920-30년대 한국 여성잡지의 모성담론에 관한 연구 : '신여성','신가정','여성'을 중심으로

        김욱영 한국소통학회 2003 한국소통학보 Vol.2 No.-

        오늘날 미디어에 의한 모성실천의 담론은 가부장적 이데올로기의 강요뿐만 아니라 기혼여성의 윤리적 삶의 궁극적 목적으로 삼도록 만들고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은 최근의 현상이 아니라 한국 매스미디어의 발달사가 지배적 이데올로기로부터 자유롭지 못했음에 연유하는 바가 크다. 매스미디어는 지배이데올로기의 강요와 억압을 합리적인 것처럼 포장하는 데 유용한 수단으로 사용되어 왔다. 이에 가부장적 지배이데올로기는 미디어를 통해 모성을 사회유지를 위한 하나의 도구로 사용해 왔다. 본 연구는 1920 30년대 대표적 여성잡지인 ‘신여성’, ‘신가정’, ‘여성’을 분석하여 최근의 연구결과와 비교하였다. 분석결과 여성잡지의 모성담론은 과거와 현재의 모습이 다르지 않았다. 어머니로서뿐만 아니라 혼란한 현실의 유일한 위안으로서의 가족을 지키는 희생과 헌신의 이중 책임으로서의 모성에 대한 강조,경제적 지식/권력으로부터는 철저히 소외되면서 소비의 주체로서만 대상화되는 모성의 모습은 현재 모습 그대로였다. 또한 제도적 권력의 실천이라고 할 수 있는 특정 담론의 소외는 여성의 자각과 행동보다는 복종과 순종을 강화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 이와 같은 결과는 여성잡지의 위선적 모성담론의 역사와 관행이 오래되었음을 보여준다. 한국 여성잡지는 가부장적 사회 담론을 거침없이 쏟아낸다.때로는 엄하게,때로는 흥미위주로 다루면서 모성의 틀을 규정한다. 모성을 아름답게 치장하고 꾸미지만 그것은 가부장적 권위와 그에 대한 복종아래 허락된 구차한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여성잡지가 상업화되면서 경제적으로 가부장적 사회 제도 속에 더욱 밀착하게 되었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Mass Media have actively produced motherhood discourse that is constructed by patriarchical knowledge/power. The media have been also become effective means, through which illusions in motherhood discourse can be produced, have been related the mass media history constructed by power ideology. This study analyzes three Korean representative women’s magazines in 1920 30’s and compare them with today. There is no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he two period. The Korean Women’s Magazines in 1920 30’s represent the mother as ’two career’ mothers who have most of the responsibilities and sacrifices of their home, the objects as consumers who have estranged from the economical knowledge/power, mothers who are confined within private area, and mothers who become melodrama’s heroines. This means that motherhood discourse shown in Korea Women’s Magazines have made the women’s estrangement from the independent discourse. Mass Media produce a lot of motherhood discourses which are related to the patriarchical social power and the commercialization. The misrepresented social status reinforced by the media users could be the evidence of the ideological feature of mass media as a social apparatus reproducing reality and fixing the meaning made by power ideology.

      • KCI등재후보

        일제하 언론인 김동성의 언론활동에 관한 연구

        김욱영 한국언론정보학회 2004 한국언론정보학보 Vol.26 No.-

        한국 신문의 보도 및 편집 관행을 역사적 시각에서 분석하는 연구는 대체로 언론학자나 국어학자들이 신문기사 문장과 기사형식에 관해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고 있다. 그러나 구체적 분석이나 자료검증보다는 대체로 현장 언론인들의 기억이나 연구자의 느낌 등에 의지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미국 유학 후 <매일신보>에서 근무하다가 1920년 창간 <동아일보> 일선기자로 활동했을 뿐만 아니라, 일제하 대표적 민간신문이었던 <조선일보> <조선중앙일보> 등을 거친 김동성 기자의 취재활동을 분석하여 1920년대의 보도 및 편집 관행을 유추하고 역사적 의미를 찾고자 하였다. 연구를 위한 참고로 한국 최초의 기자실무지침서이자 언론관련 서적인 김동성의 ꡔ신문학(新文學)ꡕ도 함께 분석하였다. 김동성이 활동하던 시기의 기사는 대부분 무기명 기사였다. 이로 인해 각 기자별 취재보도 활동을 뚜렷하게 구별하는 일은 쉽지 않다. 하지만, 김동성의 경우는 비록 만화나 삽화, 연재소설 등 직접적인 취재활동을 통한 기사와 관련된 것은 적을 지라도 기명기사를 상당히 실었다. 그러한 김동성의 활동을 통해 당시 취재보도 측면에 있어서는 현장주의 원칙의 실천이 이루어지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또한 ꡔ신문학ꡕ의 분석을 통해 사실보도 원칙의 주장, 또 기사작성에 있어서 역피라미드 원칙과 정확성, 신속성, 시의성 등이 강조되었던 점을 보면 당시의 취재보도 관행이 무척 세련되었음을 보여준다. Most studies of Korean Newspaper in historical view have focused on the news writing form and editorial practice. Those studies have much rely on the memories of ex-journalist or the impression of scholars. So this study aims to give the concrete figures of news writing forms and editing practices in 1920-30’s by investigating Kim Dong-Seong’s activities as a journalist. He was a first journalist who studies journalism. He studied journalism during his stay in the Ohio State University as an english department student. After he came back to Seoul, he worked at the Dong-A Il Bo as an one of the first publish members. His activities as a journalist have much important meanings because of his varied works and careers. He also wrote a practical affair book for reporters which was the first book in Korea. As a result of research about Kim Dong-Seong’s activities in 1920-30’s, the feature of edit practice in 1920’s had much emphasis not only on the headline but on the relation between type and print, and at the same time the combination of news or the change of typography was one of methods which make the editing more variety. News materials were collected varied news sources and legworks by reporter. These results show us that such a news reporting practice in 1920-30’s is similar to the contemporary.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싱가포르 포트캐닝 전석층에 적용된 EPBM의 설계 및 시공

        김욱영(Uk Young Kim),노승환(Seung Hwan Noh),노상림(Sang Rim Noh) 한국암반공학회 2015 터널과지하공간 Vol.25 No.5

        본 논문은 TBM을 이용한 터널 굴착에서 커터의 마모 및 파손, 그에 따른 굴착속도 저하와 커터교체에 따른 공기 지연 등으로 인하여 프로젝트 전반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전석층 지반 터널링에 관한 내용으로, 매우 조밀하고 단단한 상태의 점토지반에 강한 강도를 지니는 암석을 포함하는 싱가포르 포트캐닝 볼더베드(Fort Canning Boulder Bed, FCBB)에서의 터널링 경험을 바탕으로 볼더층을 통과하게 되는 토압식 쉴드TBM의 설계 및 시공 시 고려해야 할 주요 사항 및 볼더지반에서의 커터 마모 및 파손 특성, 점토 및 암석이 혼재된 지반에서의 쏘일 컨디셔닝 등의 내용을 기술하였으며, 향후 유사 지반에서의 터널링 프로젝트에 참고가 되길 기대한다. This paper introduces the design and operational considerations for TBM tunneling in boulder bed which poses significant problems in terms of advance rate and machine wear. Managing these problems is difficult since normal soil investigation techniques do not accurately predict the presence and frequency of boulders. This has leads to considerable extra costs and delays during construction. In this paper, EPBM design and operational parameters, cutter wear characteristics and soil conditioning method in soft ground condition were studied and key successes were highlighted for future projects in similar ground condition.

      • KCI등재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