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이순신 역사 소설에 투영된 작가와 시대의 욕망

        김성진 ( Kim Sung-jin ) 한국문학치료학회 2017 문학치료연구 Vol.45 No.-

        이 연구는 신채호의 <수군제일위인 이순신전>, 이광수의 <이순신>, 김훈의 <칼의 노래>, 김탁환의 <불멸의 이순신>에 등장하는 이순신 형상에 투영된 작가와 시대의 욕망을 살펴보았다. 민족을 구한 국가적 영웅 이순신이라는 이미지는 조선에 식민 체제가 수립, 정착되어 가던 시기 작가들에 의해 형성되었다. 신채호의 <수군제일위인 이순신전>은 탁월한 군사 전략가이자 무장으로서의 이순신을 강조하고 있다. 그는 거북선을 세계 최초의 철갑선으로 소개하면서 부국강병을 통해 약소국에서 벗어나 제국주의 국가가 되고 싶은 욕망을 표현했다. 이광수의 <이순신>은 헌신적이고 충성스러운 인격자이자 유능한 지도자로서의 모습을 강조했다. 이순신은 조선 민족의 도덕성 개조에 참조할 수 있는 인격자로, 이순신을 곤란에 빠뜨렸던 조선의 지배층은 무능하고 이기적인 집단으로 대비되어 그려졌다. 여기에는 조선이 식민지로 전락한 책임을 조선 민족내부의 도덕적 타락으로 돌리려는 민족 개조론의 주장이 깔려있다. 2000년대 들어 새로운 이순신 형상을 제시하려는 시도로 김훈의 <칼의노래>와 김탁환의 <불멸의 이순신>을 들 수 있다. <칼의 노래>는 전쟁의 명분에 대해 회의하는 이순신의 내적 고뇌에 주목하여 영웅보다는 실존적 개인으로서의 이순신을 강조하고 있다. <불멸의 이순신>은 임진왜란을 배경으로 영웅들이 벌이는 투쟁과 모험이 주는 흥미를 강조하고 있다. 이 작품은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와 같은 전통적 연의(演義)에 나타났던 선과 악의 대립 구도에 대해 거리를 취하고 있다는 점에서 연의의 현대화를 추구하고 있다. 신채호와 이광수의 작품은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도구로 이순신을 활용하고 있다. 김훈이나 김탁환의 작품은 각각 개인의 내면이나 이야기의 흥미성을 강조하는데, 이는 현실 문제 해결에 이순신을 직접적으로 활용할 필요성이 약화되었기 때문이다. This study examined the depiction of Admiral Yi Sun-shin in Shin Chae-ho's “The Story of the Navy's Best General: Yi Sun-shin”(<수군 제일위인 이순신전>), Lee Kwang-soo's “Yi Sun-shin”(<이순신>), Kim Hoon's “Song of the Sword”(<칼의 노래>) and Kim Tak-hwan's “Immortal Yi Sun-Shin”(<불멸의 이순신>). These novels express the desires of the writers of the times. The image of Yi Sun-shin, a hero who saved the nation, was formed by modern writers of the early 20th century. Shin Chae-ho's novel emphasized the images of a brave general. He defined the turtle ship as the world's first ironclad ship. With this he expressed his desire that Joseon should be a stronger imperialist country. Lee Kwang-soo's novel emphasized Yi Sun-shin's dedication, loyalty and leadership. Contrarily he depicted the ruling class as an incompetent and selfish group of the King who had put Yi Sun-shin in difficulty. With this contrast, Lee Kang-soo emphasizes that Joseon became a colony because of the inability of the ruling class. In the 2000s, Kim Hoon's < Song of the Sword > and Kim Tak-hwan's < Immortal Yi Sun-Shin > presented a new images of Yi Sun-Shin. < Song of the Sword > emphasizes Yi Sun-shin' s inner agony, which is the result of his doubts about the cause of the war. As a result, Yi Sun-Shin emerges as an existential individual rather than a hero. < Immortal Yi Sun-Shin > emphasize the struggles and adventures of the heroes. The writer aimed to make this work as interesting as < The Romance of the Three Kingdoms >(<三國演義>). However, this novel has weakened the traditional opposition between good and evil. This feature can be called modernized Yanyi(演義). Shin Chae-ho and Lee Kwang-soo's works used Yi Sun-shin as a means to solve the problems of the times. The works of Kim Hoon and Kim Tak-hwan emphasize the personal psychology or the interest of the story. This is because the need to use Yi Sun-shin to solve real-world problems has weakened.

      • KCI등재

        김동리 초기 소설에 나타난 원시적 열정의 현대성

        김성진(Kim, Sung-jin) 국어국문학회 2012 국어국문학 Vol.- No.160

        Kim Dong-ri's early novels stand on the assumption that the essence of life can be found in folkways. He configured objects that were merely part of daily life to people in those days into strange and primitive things. This study examined the meanings of folkways and shamanism in his novels ‘Bawi', ‘Munyeodo' and ‘Hwangtogi'. The main characters of these works are a shaman, a leper or a man of great strength. These people are ‘exceptional beings' belonging to the subaltern class defined in historical studies. Kim Dong-ri believed that they might provide clues to the ‘base' of Korean culture. Moreover, he thought that he might find ‘metaphysical ideas' beyond the boundary of modern ideas of the West in the course of configuring them. This attitude is similar to yearning for ‘fundamental things' appearing in Western expressionist or Fauvist paintings. Eastern intellects completed the modern literature of the East through looking at their own culture as if it is a strange other and aestheticizing folk things. The attitude emerging from the process is ‘primitive passion.' The reason that ‘modernity' is found in Kim Dong-ri's novels, which appear to be traditional in terms of materials, is that his novels have a feature of expressionism.

      • KCI등재후보
      • KCI등재
      • KCI등재

        癸未使行時의 筆談唱和와 大阪의 混沌社

        김성진(Kim, Sung-Jin) 한국문학회 2010 韓國文學論叢 Vol.5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계미사행시의 한일양국간 필담창화가 混沌社라는 關西지역 詩社의 창립과 융성에 영향을 미쳤음을 밝히고자 한 것이다. 계미사행이 混沌社에 미친 영향을 밝히고자 하면서도 이에 앞서 木村巽齋(=木世肅, 木孔恭)와 ??堂會에 대해 언급한 것은 ??堂會가 混沌社의 모체가 되었고, ??堂會를 이끈 木村巽齋가 片山北海(=片猷)와 함께 混沌社의 흐름을 주도했음을 고려한 때문이다. 계미사행 이전은 물론 계미사행의 귀국 이후에도 국내의 어떤 문헌에도 混沌社를 언급한 사례는 보이지 않는다. 이에 반해 木村巽齋와 ??堂會에 대해서는 계미사행의 문사들과 이들과 교유했던 박지원과 이덕무 등의 문집에 비교적 상세히 언급되어 있다. 이는 계미사행 이후로는 江戶로 가는 통신사행이 단절되었으므로 조선의 지식인들이 關西지역 지식인들의 동향을 접할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계미사행시 大阪객관에서 필담창화를 나눈 ??堂會의 멤버들이 그대로 混沌社의 창립을 주도하고 이끌었기 때문에 양자간의 차이를 인식하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했다. 본 논문에서는 계미사행이 귀국한 지 2년이 지난 1766년 5월에 木村巽齋등이 ‘전례 없이' 對馬島와 倭館을 거쳐 詩札을 보내온 것에 주목하면서, 이는 ??堂會가 발전적으로 해체된 후 混沌社로 출범하게 된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이러한 추정을 구체적으로 입증해보고자 했다. 본 논문에서 筑常과 木村巽齋등이 1766년 5월 南玉등에게 ‘전례없이' 詩札을 보내온 사실에 주목한 것은 이 때문이다. 계미사행의 문사들과 ??堂會의 멤버들은 모두 학문적으로 程朱學을 존숭하고 ?徠學에 비판적이었다는데 공통점이 있었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학문적, 사상적인 동질감은 이들로 하여금 필담창화를 통한 문학적 교유에 적극적으로 임하게 하였으며, 그 연장선상에서 ??堂會의 발 전적 해체와 混沌社의 창립이 이루어지게 되었던 것으로 보았다. 계미사행시 남옥등과의 필담창화와 교유에 가장 적극적이었던 那波師曾은 물론 柴野栗山, 尾藤二洲, 古賀精里등이 모두 程朱學을 존숭하고 ?徠學에 비판적이었고 이들에 의해 이른바 ‘寬政의 學制改革'이 이루어졌음은 이미 밝혀진 바 있다. 본 논문에서는 混沌社의 창립은 물론, 混沌社의 멤버였던 柴野栗山, 尾藤二洲, 古賀精里등에 의해 주도된 ‘寬政의 學制改革' 역시 넓은 의미로 볼 때, 계미사행시의 필담창화를 통한 양국문사간의 문학적 교유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았다. ??堂會의 주축이 된 인사들이 程朱學을 존숭해왔기 때문에 역시 程朱學을 존숭하는 계미사행단과의 접촉에 적극적이었는지, 아니면 계미사행단과의 접촉이 ?徠學을 비판하고 程朱學을 존숭하는 경향을 강화시킨 것인지를 명확하게 밝히지 못한 것은 본 논문의 한계인 동시에 앞 으로 밝혀내야 할 주요한 과제이다. This paper is to show that the literary writing conversations between Korean and Japanese writers during the Kyemi Visit(癸未使行), the Korean envoy's visit in the year of Kyemi(1763~1764), had an influence over the establishment and prosperity of Kondon-sya(混沌社), an association of literary persons in the region of Knsai(關西). In spite of this paper's dealing with the influence of the Kyeme Visit on Kondon-sya, Kimura-sonsai(木村巽齋) and Kenkado(??堂)-Society were mentioned beforehand from the consideration of the fact that Kenkado-Society was the parent of Kondon-sya and that Kimura-sonsai, who was the leading exponent of Kenkado- Society, led the trend of Kondon-sya with Katayama Hokkai(片山北海). Kondon-sya was not found in any domestic literature before and after the Kyemi Visit. However, Kimura-sonsai and Kenkado Society were relatively detailed in the literary collections of Park Giwon(朴趾源), Lee Dukmoo(李德懋)etc., who corresponded with the writers of the Kyemi Visit. It was not only because Korean intellects had no more chance to get in contact with those from the region of Kansai as the envoy visit to Edo ended after the Kyemi Visit, but also because Korean visitors did not notice any difference between Kenkado Society and Kondon-sya as the members of Kenkado Society who shared literary writing conversations at the inn of Osaka during the Kyemi Visit led the establishment of Kondon-sya. This study tries to prove this assumption, taking note of the fact that Kimura-sonsai and his fellows sent some poetic writings ‘unprecedently' through Sushima(對馬島) and Oyekwan(倭館), and considering that it had something to do with Kenkado Society's developmental disorganization and its launching Kondon-sya. That is why this study pays attention to the fact that Kenjou(顯常) and Kimura-sonsai sent poetic letters to Nam Ok(南玉) ‘unprecedently' in May, 1766. The writers of the Kyemi Visit and the members of Kenkado Society shared the same respect toward the Jungjoo School(程朱學) and the same criticism toward the Syourai School(?徠學). This study shows that the academic and ideological sameness spurred them to enter positively into literary exchanges by writing conversations, which eventually gave influence to the developmental disorganization of Kenkado Society and the establishment of Kondon-sya. It is already known that Shibanorithuzan(柴野栗山), Bitoujishu(尾藤 二洲), Kogaseiri(古賀精里), etc were all respectful to the Jungjoo School and critical of the Syourai School, and led the Kansei(寬政) reform of the educational system, not to mention Naharoudo(那波魯堂), who participated most actively in the writing conversation and literary correspondence with Nam Ok during the Kyemi Visit. This study has yet to clarify whether the leading exponents of Kenkado Society communicated positively with the writers of the Kyemi Visit out of the same respect toward the Jungjoo School, or their contact with the writers of the Kyemi Visit escalated their criticism toward the Shourai School and their respect toward the Jungjoo School. It is not only the limitation in this study but also an important task to call for further studies.

      • PHC 파일을 기둥재로 적용하기 위한 실험적 연구

        김성진(Kim Sung-Jin), 김성배(Kim SUng-Bae), 이창남(Lee Chang-Nam), 목진오(Mok Jin-Oh), 허건영(Heo Kun-Young), 이병락(Rhee Byeong-Rak), 김상섭(Kim Sang-Seup) 대한건축학회 2007 대한건축학회 학술발표대회 논문집 - 계획계/구조계 Vol.27 No.1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pply PHC column in underground parking lot. The load is transferred to the concrete core from a steel beam through the contacted face between an in-filled concrete and the inner surface of a steel tube. And a Push-out test was performed to investigate the load transfer mechanism. The main parameters considered for this study included thickness of steel tube, a welding quantity, interval of shear key. Test results were summarized to confirmed load transfer behavior between the concrete and steel tube for each experimental parameter, using the analytical approach to verify experimental results.

      • KCI등재

        노동문학의 역사적 변화와 문학교육

        김성진 ( Kim Sung-jin ), 김미혜 ( Kim Mi-hye ) 한국문학교육학회 2016 문학교육학 Vol.0 No.53

        이 논문에서는 1970년대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노동자의 삶을 다룬 대표 작품들을 재현, 창작 주체, 새로운 장르의 가능성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1970년대의 민중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는 황석영과 신경림이다. 황석영의 「객지」와 신경림의 『농무』는 리얼리즘의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당시 노동자와 농민의 현실을 예술적으로 재현했다. 그러나 이 시기 민중은 전문적인 작가가 재현하는 소재나 대상에 머무르고 있다. 그들은 자신의 목소리로 직접 말하는 창작의 주 체가 되지 못하는 것이다. 1970년대 후반 열악한 노동 환경을 고발하고 노동조합 활동을 통해 얻게 된 노동자로서의 자부심을 표현한 유동우의 에세이 『어느 돌멩이의 외침』은 당시 독자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노동자 수기 장르는 1980년대 초 석정남의 『불타는 눈물』, 송효순의 『서울로 가는 길』, 장남수의 『빼앗긴 일터』의 발표로 이어지면서 민중 문학의 대표 장르가 된다. 이 과정에서 민중이 직접 작품을 쓰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한 `민중문학론`이 등장한다. 1984년 박노해의 시집 『노동의 새벽』 출간 이후 다수의 노동자 시인이 등장한다. 이들의 시는 문학의 범위를 넘어서 정치적 선전 선동의 도구로 변화하기도 한다. 잡지 『노동해방문학』은 이 경향을 잘 보여주는데 이들은 직업적 혁명가로서의 문학인의 역할을 강조 했다. 『노동해방문학』 소속 비평가들은 누가 쓰느냐가 아니라 작품에 `당파성`을 담고 있는가가 더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주장은 전문가가 쓰고 작품이 대중에게 전달된다는 근대 문학의 소통 구조를 벗어나지 못하는 한계를 보여준다. 그러나 창작 주체의 문제는 문학과 대중의 새로운 관계를 모색하기 위한 문제의식을 담고 있다. 대중이 직접 생산하고 전문가의 매개 없이 자신의 삶을 강화하는 새로운 문학적 소통의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의 민중문학은 세 가지 차원으로 진행되고 있다. 첫째는 사회적 이슈를 다루면서 문학의 사회적 효용을 강조하는 방식이다. 송경동의 시가 이를 대표 한다. 둘째는 아마추어 문학 창작 모임의 방식이다. 농촌의 할머니들이 쓴 시 들은 시의 치유 기능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준다. 세 번째는 웹툰과 같은 새로 운 서사 장르를 활용하는 방식이다. 화이트컬러 비정규직 인턴사원이 주인공 인 『미생』과 대형마트에서 일하는 여성 노동자들을 다룬 『송곳』은 드라마로 만들어질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다. 노동소설의 역할이 축소되는 것과 대비되는 현상이다. 많은 학생들은 졸업 이후 노동자로 살아가게 된다. 학교의 문학교육이 노동문학을 다루지 않음으로써 그들의 문학에 대한 경험은 축소된다. 문학교육이 노동문학의 실제에 관한 교육적 실천을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 This paper examines outstanding works dealing with laborers` life from the 1970s to the present day with focus on their representation, creative subjects, and possibility of new genre. It is Hwang Seok-yeong and Shin Gyeong-rim who stand for people`s literature in the 1970s. Hwang`s `Strange Land(「객지」) and Shin`s `farmer`s dance`(『농무』) artfully represent the reality of laborers and farmers. However, the people in 1970s remain as subject matters or objects that the professional writers represent. They cannot manage to be subjects of creation who speak directly in their voice. Yu Dong-u`s essay `A Stone`s Shout`(『어느 돌멩이의 외침』) gave a great shock to the readers in the 1970s as it charged inferior labor environments at that time and expressed his pride as a laborer, which he gained through union activities. The genre of laborers` memoirs is representative in people`s literature with the successive publication of works like Seok Jeong-nam`s `Burning Tears`(『불타는 눈물』), Song Hyo-sun`s `Road to Seoul`(『서울로 가는 길』), and Jang Nam-su`s `Deprived Workplaces`(『빼앗긴 일터』) in the early 1980s. Meanwhile, the `Thesis of People`s Literature` appeared which put focus on people writing their own literary works. Numerous laborer-poets have appeared since the publication of Park No-hae`s `Dawn of Labor`(『노동의 새벽』) in 1984. Their poems came beyond the realm of literature to turn out as a tool for political propaganda. The magazine `Literature for Labor Liberation`(『노동해방문학』) emphasized the role of literary persons as professional revolutionists. Critics affiliated with `Literature for Labor Liberation` claimed that what is important is not who writes but whether the `partisanship` is contained in works. This claim did not overcome the communicative structure of early modern literature in which a professional writes a work, which in turn is delivered to common people. The issue of the subject of creation, however, contains the problem of the exploration of a new relation between literature and common people. The current people`s literature is progressing in three ways. A first way is to emphasize the social efficacy of literature while dealing with social issues. Song Gyeong-dong`s poems represent that. A second way is of amateur literary creation groups. Old ladies from rural areas write poems to show a full therapeutic function of poetry. A third way is to use new narrative genres like Webtoon. `Still not living (『미생』), in which a white-collar nonregular intern is a main character, and `The Gimlet`(『송곳』), which deals with female laborers working for a great supermarket, enjoyed such great popularity that they were reproduced in TV shows. This is a phenomenon contrasting with labor novels being contracted in their roles. Many students live as laborers after their graduation. Their experience of literature reduces as school literary education does not touch the issue of labor literature. Literature education should take on full education of the reality of labor literature.

      • KCI등재

        예술교육으로서의 문학교육에 대한 시론 - 창작교육을 중심으로 -

        김성진 ( Kim Sung-jin ) 한국문학교육학회 2020 문학교육학 Vol.0 No.66

        본고는 문학교육이 예술교육으로서의 특징을 강조할 필요성을 살펴보았다. 문학교육은 학습자의 심미적 감수성과 창조적 표현 능력을 길러줌으로써 자신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예술교육을 목표로 해야 한다. 최근의 문학교육 담론에서 예술교육이 부정되었던 이유는 예술을 신비화하여 학습자와 문학 간에 장벽을 만드는 것을 경계했기 때문이었다. 신비평처럼 예술의 자율성을 맹신한다면 작품은 자족적 실체로 이해되고 작가의 권위 역시 과대평가된다. 그 결과 문학은 일상인의 삶과 분리된 전문가들만의 영역에 갇히게 된다. 이를 바로잡기 위해 문학을 동적 활동이자 문화의 일부로 보자는 제안이 나왔다. 문학은 특별한 재능을 가진 사람만이 아니라 일상인 누구나 향유할 수 있다는 전제를 강조하는 문학교육은 예술로서의 문학이 아니라 문화로서의 문학을 중시하였다. 그러나 예술과 문화의 대립 구도는 근대 예술의 문제점을 예술 일반의 특징으로 좁혀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적절하지 않다. 본고는 김숨의 ‘증언 소설' 『한 명』과 『군인이 천사가 되기를 바란 적 있는 가』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의 ‘목소리 소설'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를 살펴보았다. 르포르타주 장르를 활용한 이 작품들은 근대 소설의 장르적 특징과는 구별되는 새로운 저자성과 스토리텔링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이를 바탕으로 본고는 예술교육 차원에서 창작교육의 세 가지 방향을 찾아보았다. 첫째, 학습자가 자신과 자신이 속한 세계를 표현하는 방법과 스타일을 발견하는 것을 강조한다. 둘째, 예술교육에서 창작의 경험은 결과가 아닌 과정을 중시한다. 셋째, 기존 문학 장르는 물론이고 ‘탈장르', ‘장르 혼종'의 결과 나타난 새로운 장르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이러한 창작의 경험을 통해 예술교육은 학습자의 예술 표현 역량을 강화하고 자신과 세상에 대한 인식을 확장하는 심미적 예술 체험을 지향한다. This paper suggests why literature education should be oriented toward arts education. Literature education as an arts education aims to cultivate the aesthetic sensitivity and expressive ability of learners and to enrich their lives. In recent theories of literary education, arts education has not been the subject of discussion. It is because the emphasis on the professionalism of the arts has caused the learner to keep the literature away. New Criticism believed in the autonomy of art, understood the work as a self-sufficient entity, and overestimated the author's authority. To correct this, a proposal was made to see literature as a dynamic activity and part of culture. It focuses on literature as culture, not literature as art. However, this paper found that the opposition of culture and art is not appropriate. It is a mistake to understand the problems of modern art as a characteristic of the general art. The paper examines Kim Soom's ‘one person'(『한 명』) and ‘Never want the soldier to be an angel'(『군인이 천사가 되기를 바란 적 있는가』) and Svetlana Alexievich's ‘The Unwomanly Face of War'. These works, using the reportage genre, are called testimony novel and voice novel. These works show the possibility of new authorship and storytelling that are distinct from the genre features of modern fiction. This paper presents three directions of arts education in the field of creation. First, it emphasizes how learners discover ways and styles to express themselves and their world. Second, emphasis is placed on process-based education, not on results. Third, learners actively use not only the existing genre of literature, but also new genres resulting from ‘beyond genre' and ‘genre hybrid'. Art education aims at “aesthetic education” that strengthens the learner's artistic expression ability through the experience of creation and expands the perception of self and the worl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