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Hot digestion법(去)에 의(依)한 모나자이트정광(精鑛)의 알카리분해(分解) 및 염산침출(鹽酸浸出) 거동(擧動)

          김성돈,이진영,김철주,윤호성,김준수,Kim, Sung-Don,Lee, Jin-Young,Kim, Chul-Joo,Yoon, Ho-Sung,Kim, Joon-Soo 한국자원리싸이클링학회 2010 資源 리싸이클링 Vol.19 No.6

          본 연구에서는 인산염계 모나자이트정광을 수산화나트륨 용액에 의한 분해와 영산 침출공정을 이용하여 최적의 희토류 침출조건을 확립하고자 하였다. 모나자이트정광의 hot digestion 분해 및 염산침출 실험용 수행결과 알카리 분해는 NaOH/TREO 몰비 15, 분해반응온도 $140^{\circ}C$, 분해반응시간 2시간 이상의 조건에서 분해율 90% 이상을 나타내었다. 그리고 알카리 분해 산물의 염산침출 반응 최적조건은 염산농도 6N, 침출반응 온도 $70^{\circ}C$, 침출반응시간 2시간 및 광액농도 15% 내외가 가장 효과적이었고, 이 때 회토류 침출율은 90% 이상 이었다. It was to investigate the optimum leaching conditions for the NaOH hot digestion and hydrochloric acid leaching of Monazite. The optimum condition for NaOH hot digestion was that the concentration of NaOH/TREO mole ratio was 15, the temperature of decomposition $140^{\circ}C$, and reaction time 2 hrs. And the optimum condition for the hydrochloric acid leaching of NaOH hot digestion product was that the concentration of hydrochloric acid was 6N, leaching time 2 hrs and pulp density about 15%. The yield of rare earth oxide was above 90% on the above experimental condition.

        • KCI등재

          탄산(炭酸)세륨으로부터 나노크기 산화(酸化)세륨 제조연구(製造硏究)

          김성돈,김철주,윤호성,Kim, Sung-Don,Kim, Chul-Joo,Yoon, Ho-Sung 한국자원리싸이클링학회 2009 資源 리싸이클링 Vol.18 No.6

          나노크기의 산화세륨 분말을 제조하기 위해서는 출발물질로 탄산세륨[$Ce_2(CO_3)3{\cdot}XH_2O$]이 널리 사용되고 있는데, 탄산세륨은 소성을 통하여 탄산기체와 수증기를 방출하면서 더욱 작은 입자들로 쪼개진 다공성 구조의 산화세륨이 형성되며 이러한 다공성의 산화세륨을 분쇄함으로서 나노크기의 산화세륨을 얻을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염화세륨용액으로부터 중탄산암모늄을 첨가하여 제조된 탄산세륨의 소성온도, 분쇄시간, 유성밀의 회전속도, 분산제 첨가량 및 장입된 분쇄 볼 크기 등의 변화에 따라 얻어지는 산화세륨의 평균 입자크기 분석을 통하여 탄산세륨으로부터 나노크기의 산화세륨 제조공정 특성에 대하여 알아보았으며, 소성온도 $700^{\circ}C$, 분쇄시간 5시간 조건에서 평균 입자크기 160 nm의 산화세륨 분말을 제조할 수 있었다. Since cerium carbonate becomes porous cerium oxide by releasing carbon dioxide and vapour steam during calcination of cerium carbonate, nano size cerium oxide can be obtained by milling calcined cerium carbonate. Therefore cerium carbonate [$Ce_2(CO_3)3{\cdot}XH_2O$] is used generally for the preparation of nano size cerium oxide. In order to obtain nano size cerium oxide from cerium carbonate prepared by reactive crystallization of cerium chloride solution and ammonium bicarnonate solution, the effects of experimental variables in the milling and calcination of cerium carbonate, such as calcination temperature, milling time, rpm of planetary mill, amount of dispersant and ball size for milling on the size of cerium oxide was investigated in this study. Cerium oxide prepared with the conditions of calcination temperature of $700^{\circ}C$, milling time of 5 hour was 160nm mean particle size.

        • KCI우수등재

          최신판례분석 : `대향범`과 공범 - 대법원 2016. 10. 13. 선고 2014도17211 판결 -

          김성돈1 ( Kim Seong Don ) 법조협회 2016 法曹 Vol.65 No.9

          대상판결은 `거래 상대방의 대향적 행위의 존재를 필요로 하는 유형의 배임죄`의 경우 거래 상대방이 적극가담에 해당할만한 행위기여가 있을 것을 조건으로 하여 공범이 성립할 수 있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이러한 취지의 판결은 `대향범 일반사례`의 경우 상대방의 행위기여가 어느 정도인지와 무관하게 공범성립이 가능하지 않다는 취지의 대법원판결의 태도와 상반된다. 따라서 이 글은 대상판결에서 문제된 유형의 사례가 대향범 일반 사례와 본질적으로 다른 사례인지에 관한 의문을 출발점으로 삼는다. 이에 따라 이글은 관련 대법원 판결들을 비교분석하면서 불가벌적 대향자에 대해 예외적으로 공범성립의 가능성을 인정한 대상판결의 취지가 `대향범 일반`사례에 대해서도 적용되어야 하는 것인지를 검토하였다. 그 결과 대법원이 대상판결의 취지가 대향범 일반사례의 경우 적용되지 말아야 특단의 근거를 찾을 수 없음을 확인하였다. 뿐만 아니라 이미 대법원은 범인도피죄와 같은 경우에도 불가벌적 대향자인 범인의 교사범 또는 방조범의 성립을 인정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대향자의 행위기여 정도에 따른 공범성립 가능성 인정이라는 대상판결의 논리를 `대향범 일반`사례의 경우에 적용하지 않고 있는 대법원의 태도는 사례의 평등취급이라는 자의금지원칙에 반하고 법적 안정성을 위태롭게 하는 것이므로 법치국가원칙에 반한다. 따라서 대상판결의 취지가 `대향범 일반`사례의 경우에도 적용되어야 할 도그마틱이 되어야 한다면, 최근 국정농단사건에서 문제 되고 있는 범죄인 공무상비밀누설죄의 경우의 경우에도 누설의 상대방도 누설행위에 기여한 정도에 따라 공범성립이 가능하다는 결론을 얻어내는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고, 이에 관한 종래 대법원의 태도도 변경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In the case of `a type of Untreue, which requires the existence of a counterparty`s counteraction,` the target judgment contains the intent that the counterparty can establish an accomplice on the condition that the counterpart has an act contribution that corresponds to the active and positive participation. The meaning of this judgment is in contradiction with the attitude of the Supreme Court decision that the accusation can not be established irrespective of the degree of the contribution of the conterparty in the case of the `Begegnungsdelikte general case.` Therefore, this article starts with the question of whether the case in question by target judgment is an inherently different case from the `Begegnungsdelikte general case.` In this regard, I reviewed the relevant Supreme Court rulings and examined whether the target judgment that recognized the possibility of establishing an exception to the counterparty should be applied to the case of `Begegnungsdelikte general case`. As a result, there is no reason that the meaning of the ruling of target judgment must not be applicable to the `Begegnungsdelikte general case.` In addition, the Supreme Court of Korea has already acknowledged the establishment of an occomplice of the counterparty, even in the case of another criminal offense(“Strafvereitelung”). In conclusion, the ruling of the Supreme Court, which does not apply the logic of the target judgment, contradicts the prohibition principle of equality and jeopardizes legal stability and is against the rule of law. For this reason, the meaning of the target judgment should be applied to the case of `Begegnungsdelikte general case`, even in case of the `Verletzung des Dienstgeheimnisses`. It seems that the ruling of the Supreme Court should be changed.

        • KCI등재

          염화(鹽貨)세륨 수용액(水溶液)으로부터 탄산(炭酸)세륨 결정화(結晶化) 특성(特性) 고찰(考察)

          김성돈,김철주,윤호성,Kim, Sung-Don,Kim, Chul-Joo,Yoon, Ho-Sung 한국자원리싸이클링학회 2008 資源 리싸이클링 Vol.17 No.6

          본 연구는 염화세륨 수용액으로부터 중탄산암모늄의 첨가에 의한 탄산세륨 합성시, 반응 조건(염화세륨 농도: 0.5-2M, 반응온도: $20-60^{\circ}C$)에 따라 형성되는 탄산세륨 결정에 대하여 고찰하였다. 반응성 결정화 과정에서 반응물의 농도 및 반응온도에 따라 lanthanite 형태의 결정상[$Ce_2(CO_3)_3{\cdot}8H_2O$]과 tengerite 형태의 결정상[$Ce_2(CO_3)_3{\cdot}2.5H_2O$] 등 두 형태의 탄산세륨 결정을 얻을 수 있었다. 염화세륨의 농도와 반응온도가 증가함에 따라 탄산세륨의 결정상은 lanthanite에서 tengerite형태로 변하였으며, 함수의 탄산세륨은 건조 조건에 따라 무수의 수산기가 함유된 탄산세륨의 결정상 구조로 전이되었다. Lanthanite와 tengerite 구조의 탄산세륨은 판상의 결정립들이 서로 간에 응집된 상태로서 크기나 형태가 두 결정상 모두 같은 형상을 가지며, 결정립의 크기는 lanthanite구조가 약 $3{\mu}m$, tengerite구조가 약 $5{\mu}m$이었다. 그러나 수산기가 함유된 탄산세륨[$Ce(OH)(CO_3)$]은 침상의 결정립이 응집되어 있는 상태로서 결정립의 크기는 장축이 약 $7{\mu}m$이었으며, 결정수가 함유되어 있는 탄산세륨과 무수의 수산기 함유 탄산세륨의 형상은 서로 다른 형태를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다. In this study, the crystallization of cerium carbonate from cerium chloride solution by addition of ammonium bicarbonate was investigated. The concentration of reactants such as cerium chloride(0.5-2M) and ammonium bicarbonate, and reaction temperature($20-60^{\circ}C$) have a great effect on the crystal types of cerium carbonate such as lanthanite-type cerium carbonate[$Ce_2(CO_3)_3{\cdot}8H_2O$] and tengerite-type cerium carbonate[$Ce_2(CO_3)_3{\cdot}2.5H_2O$]. The crystallinity of cerium carbonate changed from lanthanite to tengerite as the concentration of reactants and reaction temperature increased. Transformation of cerium carbonate hydrate was transformed to cerium hydroxy carbonate depended on the drying conditions. Cerium carbonate of lanthanite and tengerite has the shape of aggregates with plate type crystal, and the size of lanthanite and tengerite crystal was $3{\mu}m$ and $5{\mu}m$, respectively. Cerium hydroxy carbonate has the shape of aggregates with needle type crystal, and the crystal size was about $7{\mu}m$.

        • KCI등재

          한국의 피해자학이 범죄피해자정책과 입법에 미친 영향

          김성돈(Kim, Seongdon) 한국피해자학회 2013 被害者學硏究 Vol.21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Dieser Beitrag setzt sich ein Ziel, sich einen Gedanken an dem verstorbene Professor Yongsse Kim zu widmen. Dazu wurde in erster Linie hierbei ein kurze Ueberblick ueber die neu anbebrochene opferorientierte Kriminalpolitik und gesetzgeberische Massnahme dargestellt, die in den letzten 20 Jahren in Korea geleistet worden sind. Danach wurde auch analysiert, ob und inwieweit die Viktimologie als eigenstaendige Wissenschaft auf der einen Seite und Forschungsergebnisse von Professor Yongsse Kim als ein Wissenschaftler auf dem Gebiet der Viktimologie auf der anderen Seite darauf eingewirkt hat. Dadurch koennten wir eine Gelgenheit haben, an dem Verstrobene mit Achtung und Liebe zu erinneren. Aus diesbezueglicher Eroerterungen komme ich folgede Ergebnisse: Unter der zahlreichenden Vorschlaege im Rahmen der opferorientierten Kriminalpolitik and Gesetzgebungen war es erkennbare Verdienst von Prof. Yongsse Kim, eine Systematisierung von non-goverment Opferunterstuezungen aufzubauen und dies standhaft auszudehen. Zudem leistete er zur Institutionalisierung von Konzeption des restorativen Justice einem Programm des Taeter-Opfer-Ausgleiches einen Vorschub, der auch auf weitere gesetzgeberische Vorhaben nicht wenige Einfluss nehmen wuerde. Ueberdies interessierte er auch an die Ausbildung von Praktikern, die der Umsetzung zur opferorientierte Kriminalpolitik zustaendig sind. Er war sicherlich ein leidenschaftlicher Wissenschaftler mit grossem Engagement, der sich auf seine Vorstellung von Viktimologie als eine angewandte Wissenschaft beruht. Er war ein seltner Gelehrter, der ein gesamte Bild von Opferperspektive vor sein Auge gehabt hat. Ich bedauere mich sehr, dass sich sein Lebenslauf sowohl Wissenschaftler auf dem Gebiet der Viktimologie als auch Professor an der Universitaet so unerwartet nicht mehr fortgesetzte. Hiermit pflege ich Andenken den verblueffend von uns gegangene Verstrobene, der aber seine vorbildhafte Forschungsergebnisse fuer uns hitergelassen hat.

        • 램제트 연소기의 보염기 장착에 따른 연소기 특성 변화에 대한 수치적 연구

          김성돈(Sung Don Kim),정인석(In-Seuck Jeung) 한국연소학회 2007 KOSCOSYMPOSIUM논문집 Vol.- No.-

          In IRR(Integral Rocket-Ramjet), the booster is integrated into the ramjet combustor. Such combustors do not contain combustor liners or flame holders within the combustor due to the limited volume and flame stabilization depends on the recirculation zones formed by the sudden expansion region between the inlet duct and the combustor. A numerical study was conducted on the effect of flame holder which could be added to the inlet duct of IRR. Two different types of flame holder installations, flame holder without sudden expansion region and flame holder with small sudden expansion region, were compared and showed different flame shapes and pressure rise in the combustor.

        • KCI우수등재

          연구논문(硏究論文) : 법조경합(法條競合)의 유형(類型)과 그 판단방법(判斷方法)

          김성돈 ( Seong Don Kim ) 법조협회 2005 法曹 Vol.54 No.1

          법조경합판단에서는 행위자의 행위가 이중평가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외관상 경합하는 법률구성요건중에 적용되는 하나의 법률구성요건만을 가려낸다. 종래 우리나라에서는 법조경합의 하위유형으로서 두개의 법률구성요건상호간에 어떤 ``관계``가 있으면 법조경합이 인정되는가 하는 문제에 주력하여 왔다. 따라서 법조경합인정여부를 판단하는 방법은 상대적으로 소홀하게 취급되어 왔다. 이 글에서는 법조경합여부를 판단하는 방법으로서 두가지 방법이 있음을 출발점으로 삼아 그 두가지 방법이 법조경합의 각 하위유형에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를 살펴보는데 주력하였다. 그 결론은 다음과 같다. 법조경합의 인정여부를 판단함에 있어서 문제되는 구성요건의 추상적·형식적 문언을 그대로 두고 두개의 법률구성요건을 상호 비교하는 방법(추상화단계에서의 판단방법)을 취해서는 안된다. 형식적인 법률규정 혹은 규정 상호간의 체계적 연관성만으로는 규정상호간의 상하관계 내지 우선적용관계가 직접 도출될 수 없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입법자가 미리 그러한 법률구성요건 속에 내장 해 둔 반가치내용을 외부에 드러나도록 하기 위해서는 구체적인 사례속의 행위를 관찰대상으로 삼아 적용물망에 오른 법률구성요건들이 구체적인 행위의 불법내용과 책임내용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가 하는 방법(구체화단계에서의 판단방법)도 동원해야 할 필요가 있다. 종래의 법조경합의 유형가운데 특별관계와 보충관계에 해당하는 사례는 추상화단계의 판단으로 족하지만, 흡수관계에 해당하는 사례는 구체화단계의 판단방법까지 활용하여야 이중평가의 가능성을 최대한 배제해 낼 수 있다.

        • KCI등재
        • `대향범`과 공범 - 대법원 2016. 10. 13. 선고 2014도17211 판결 -

          김성돈 ( Kim Seong Don ) 법조협회 2016 최신판례분석 Vol.65 No.9

          대상판결은 `거래 상대방의 대향적 행위의 존재를 필요로 하는 유형의 배임죄`의 경우 거래 상대방이 적극가담에 해당할만한 행위기여가 있을 것을 조건으로 하여 공범이 성립할 수 있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이러한 취지의 판결은 `대향범 일반사례`의 경우 상대방의 행위기여가 어느 정도인지와 무관하게 공범성립이 가능하지 않다는 취지의 대법원판결의 태도와 상반된다. 따라서 이 글은 대상판결에서 문제된 유형의 사례가 대향범 일반 사례와 본질적으로 다른 사례인지에 관한 의문을 출발점으로 삼는다. 이에 따라 이글은 관련 대법원 판결들을 비교분석하면서 불가벌적 대향자에 대해 예외적으로 공범성립의 가능성을 인정한 대상판결의 취지가 `대향범 일반`사례에 대해서도 적용되어야 하는 것인지를 검토하였다. 그 결과 대법원이 대상판결의 취지가 대향범 일반사례의 경우 적용되지 말아야 특단의 근거를 찾을 수 없음을 확인하였다. 뿐만 아니라 이미 대법원은 범인도피죄와 같은 경우에도 불가벌적 대향자인 범인의 교사범 또는 방조범의 성립을 인정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대향자의 행위기여 정도에 따른 공범성립 가능성 인정이라는 대상판결의 논리를 `대향범 일반`사례의 경우에 적용하지 않고 있는 대법원의 태도는 사례의 평등취급이라는 자의금지원칙에 반하고 법적 안정성을 위태롭게 하는 것이므로 법치국가원칙에 반한다. 따라서 대상판결의 취지가 `대향범 일반`사례의 경우에도 적용되어야 할 도그마틱이 되어야 한다면, 최근 국정농단사건에서 문제 되고 있는 범죄인 공무상비밀누설죄의 경우의 경우에도 누설의 상대방도 누설행위에 기여한 정도에 따라 공범성립이 가능하다는 결론을 얻어내는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고, 이에 관한 종래 대법원의 태도도 변경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In the case of `a type of Untreue, which requires the existence of a counterparty`s counteraction,` the target judgment contains the intent that the counterparty can establish an accomplice on the condition that the counterpart has an act contribution that corresponds to the active and positive participation. The meaning of this judgment is in contradiction with the attitude of the Supreme Court decision that the accusation can not be established irrespective of the degree of the contribution of the conterparty in the case of the `Begegnungsdelikte general case.` Therefore, this article starts with the question of whether the case in question by target judgment is an inherently different case from the `Begegnungsdelikte general case.` In this regard, I reviewed the relevant Supreme Court rulings and examined whether the target judgment that recognized the possibility of establishing an exception to the counterparty should be applied to the case of `Begegnungsdelikte general case`. As a result, there is no reason that the meaning of the ruling of target judgment must not be applicable to the `Begegnungsdelikte general case.` In addition, the Supreme Court of Korea has already acknowledged the establishment of an occomplice of the counterparty, even in the case of another criminal offense(“Strafvereitelung”). In conclusion, the ruling of the Supreme Court, which does not apply the logic of the target judgment, contradicts the prohibition principle of equality and jeopardizes legal stability and is against the rule of law. For this reason, the meaning of the target judgment should be applied to the case of `Begegnungsdelikte general case`, even in case of the `Verletzung des Dienstgeheimnisses`. It seems that the ruling of the Supreme Court should be change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