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신체활동의 묵시적 측면에 대한 현상학적 탐색

        김방출 ( Bang Chool Kim ),이영국 ( Young Kuk Lee )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구 한국스포츠개발원) 2011 체육과학연구 Vol.22 No.4

        최근 신체활동이란 개념이 국내 스포츠교육학계에 회자되고 있는 시점에서 신체활동의 묵시적 측면을 현상학적인 관점으로 드러내야겠다는 취지로 이 연구가 수행되었다. 신체활동의 묵시적 측면이란 신체활동의 ``정보``에 해당되는 명시적 측면과 대비되는 개념으로서 신체활동의 ``판단``에 상응하며 신체활동 참여자의 신체활동 체험을 토대로 간접적으로 드러낼 수밖에 없는 개념이다. 자료의 수집은 연구자 및 제보자의 운동일지를 토대로 이뤄졌으며 자기분석, 주제화, 태도변경 등의 분석 방법을 통하여 신체활동의 묵시적 측면을 드러내었다. 결국, 연구자의 신체활동에 대한 체험을 반성한 결과, ``사단의 존재``와 ``자연 및 사람과의 교감`` 이 주제화되었으며, 제보자의 신체활동 경험을 해석한 결과, ``만남을 통한 좋은 감정의 발생``과 ``교학상장``을 파악할 수 있었다. 마지막절에서는 신체활동의 묵시적 측면을 고양하기 위해서 생활체육지도자와 체육교사의 역할 등을 제언하였다. The interest in physical activity has recently been renewed in the field of sport pedagogy. This paper aimed to examine the tacit dimension of physical activity from the phenomenological perspectives. The tacit dimension of physical activity is the opposite concept of explicit dimension which refers to information about physical activity. As the meaning of tacit dimension of physical activity was difficult to be captured, the method of phenomenological reflection and interpretation was used to unveil the consciousness of the person. As a result, the reflection grasped the theme of ``four character`s being`` and ``keeping in touch with nature and human being,`` while the interpretation found ``generating good emotions through meeting others`` and ``learner and teacher`s growing.`` This paper suggests some roles that instructors and PE teachers can play in order to cultivate the tacit dimension of physical activity.

      • KCI등재후보
      • KCI등재후보
      • KCI등재

        태권도사 논쟁에 대한 쟁점과 과제

        김방출 ( Bang Chool Kim )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구 한국스포츠개발원) 2006 체육과학연구 Vol.17 No.1

        체육사를 연구하자면 서양에서는 스포츠의 역사가 주된 연구대상이지만 동양에서는 무예의 역사가 주된 연구대상에 포함된다. 사실, 무예의 역사적 정통성 문제는 한국 체육사 연구에 있어 중요한 관심사 중의 하나이다. 전 세계에 한국의 전통무예로 잘 알려져 있는 태권도 역시 그것의 역사적 정통성에 대해 많은 의심을 받고 있으며, 이로 인해서 지난 10년 이상 동안 치열한 논쟁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이러한 논쟁을 올바르게 발전시키고 한국 체육사의 정통성을 정립하기 위한 노력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따라서 본 논문의 과제는 오늘날 전통주의와 수정주의로 크게 대별되는 태권도 역사에 대한 논쟁을 정리하고 양측의 입장을 평가해 보고자 하는 것이다. 특히, 이 논문의 초점은 태권도 역사 논쟁에 있어 구체적으로 어떤 쟁점들에서 각기 입장들이 대립되는지를 분명히 함으로써 차후의 논의를 한 단계 성숙시키면서 확대해 나갈 계기를 마련하는 데 있다. Taekwondo is important in Korean sports history as it is well known all over the world as the most representative Korean traditional sport. Nevertheless, Taekwondo has been questioned about its originality, and there are heated discussions about the history of Taekwondo. In order to establish the legitimacy of Taekwondo in Korean sports history, it is necessary to investigate this all-important issue and provide a fruitful line of inquiry for future discussion. Thus, this paper intended to review the main controversies over Taekwondo history between traditionalists and revisionists and to evaluate their viewpoints of major issues. In doing so, the focus of this paper was on illuminating the issues where the two views are different so that it can promote further discussion on those issues and help establish the legitimate history of Taekwondo.

      • KCI등재
      • KCI등재

        스포츠 민족주의 재인식: 전지구화, 스포츠, 기업 민족주의

        김방출 ( Bang Chool Kim ),권순용 ( Sun Yong Kwon )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구 한국스포츠개발원) 2007 체육과학연구 Vol.18 No.1

        스포츠 민족주의에 관한 그간의 분석은 스포츠 민족주의를 민족 내적 문제로만(즉, 국가권력, 민족국가 내 자본 및 미디어) 여겨 왔다. 본고에서는 그간 월드컵 민족주의 현상에서 보이듯이 최근 점증하는 스포츠 민족주의가 민족 외적 요인과도 (즉, 초국적 비정부 국가기구나 초국적 자본)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지적하고자 한다. 스포츠의 전지구화 과정에 대한 이론적 논의를 통하여 스포츠 민족주의의 보다 완결된 이해는 글로벌과 지역 간의 유기적 관계를 함께 고려할 때 가능함을 피력하고 있다. 또한 스포츠 민족주의가 동원되는 방식에 나타난 변화를 검토한다. 특히 후안 아벨란제의 FIFA 회장 당선 후 본격화된 기업 민족주의적 동원 기제를 중심으로 FIFA와 코카콜라간의 공동기획으로써 세계 축구발전 프로그램의 추진 과정에 대하여 살펴본다. It has been viewed that the production of Korean sporting nationalism is managed by the operation of internal forces (e.g., national governance, local corporations, and the media) within the boundary of the nation-state. This paper suggests that a contextual analysis should focus on exploring the operation of external forces (e.g., international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and global corporations) which implicates the rise of sporting nationalism in Korea. A theoretical justification is presented to point out that a better understanding of sporting nationalism should consider the complex global-local nexus. The paper also addresses the recent transformation in the manner in which Korean sporting nationalism and national identity are mobilized. A particular attention is drawn to the role of corporate nationalism in the transformation which first involved FIFA-Coca-Cola initiatives for the world football development program during the period of Juao Havelange`s FIFA leadership.

      • KCI등재

        미디어 텍스트를 통해 본 남북 단일 대표팀: 정치와 스포츠의 회전 무대

        오수용 ( Suyong Oh ) , 김방출 ( Bang-chool Kim )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구 한국스포츠개발원) 2020 체육과학연구 Vol.31 No.1

        [목적] 본 연구의 목적은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에서 이슈화되었던 ‘남북단일팀’이라는 하나의 스포츠 관련 아이디어가 국내 정치의 구도적 조건과 국면 및 담론의 지형 속에서 특정한 정치적 의제와 사안, 이슈로 부상하여 쟁점화 되는 양상을 역사적 맥락으로 구성하여 비판적으로 해석하는데 있다. 이를 위하여 우선 스포츠와 정치 역학의 관계 내지 담론화에 관한 시각을 정리하였다. [결과] 첫째, 스포츠는 정치사회화 기능을 하고 정치권력은 장차 여론형성을 위하여 스포츠를 활용한다. 정치·문화적 맥락에 의하여 스포츠는 일종의 정치사회화 매개체로써 사용된다. 둘째, 스포츠 교류는 일종의 국제정치로서 기능한다. 정치권력은 특정 상황이 생기고 그 필요가 변화함에 따라서 스포츠에 가치를 부여하거나 통제하게 된다. 셋째, 메가 스포츠이벤트는 정치화 되고 근래에 오면서 그 효과가 더욱 커질수록 정치화 경향을 띈다. 넷째, 북한의 정치권력 하에서의 스포츠는 민간 영역에서 자유롭게 다룰 부분이 아니며, 정치 사상적으로 독립적이지도 않은 한계를 지닌다. [결론] 미디어 텍스트를 통하여 살펴본 남북한 단일 대표팀의 협상과정과 실현은 정치와 스포츠의 회전 무대로 보였다. 1991년에 있었던 두 차례의 단일화와 2018년에 있었던 상황을 살펴보고 논의한 결론은 다음과 같다. 첫째, 남한과 북한 모두 정치적 필요가 있을 때에 남북 단일 대표팀 카드를 꺼냈다. 둘째, 남한과 북한 양측의 정치적 상황의 변화에 따라 남북단일팀의 필요성이 떨어지거나 이에 대한 의지가 약화되는 경우, 또는 남북 화해 모드의 필요성이 감소한 경우에는 단절되었다. 셋째, 정치 권력층이 처한 입장이 남북단일팀에 대한 입장으로 곧바로 대변되었다. 넷째, 근래로 오면서 남북한의 국력 격차가 더욱 크게 벌어지고 스포츠 선수들의 인권 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남북단일팀에 대한 우호적 여론이 점차 작아지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critically interpret a certain sports-related idea, "Integrated Korean Team," which was an issue at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The idea emerges as a specific political agenda under the conditions of domestic politics and the special environment of Korean national affairs and discourse. To this end, we investigated media text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ports, political dynamics and views on related discourse that were produced in 1990-1991 and 2018. The main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sports functions as a political socialization tool for political power as it forms public opinion. Second, sports exchanges work as a kind of international politics. Specifically, political power controls sports as certain political situations arise and political elites' needs change. Third, mega sports events have tended to become politicized in recent years as they become more effective. Fourth, North Korea’s sports under political power cannot be easily dealt with by the private sector, and it has limitations because it is not politically independent. The analysis showed that the negotiation process and realization of the Integrated North and South Korean Team seemed to be a turning point in politics and sports. Here are the conclusions drawn from discussing the two unifying events in 1991 and the situation in 2018. First, both South and North Korea pulled the Integrated Korean Team card when political needs arose. Second, when the two Koreas did not need to reconcile due to changes in the political situation between the two Koreas, they did not want to make efforts to integrate Korean Team. Third, the position of the political elite was directly represented by the position of the South-North Korean team. Fourth, the supporting public opinions of the Integrated Korean Team are gradually diminishing as the power gap between the two Koreas widens and sports players' human rights issues emerge.

      • KCI등재후보
      • KCI등재

        대중/공공스포츠역사학의 동향과 시사점 -스포츠박물관을 중심으로-

        서재철 ( Jae Chul Seo ),김방출 ( Bang Chool Kim )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구 한국스포츠개발원) 2015 체육과학연구 Vol.26 No.2

        이 연구는 스포츠역사학의 대중화라는 문제의식 아래 다음의 두 가지 사항을 논의한다. 먼저 미국과 서유럽에서 등장한 대중/공공역사학의 개념, 성격, 의의 등을 역사학의 역사철학적 관점(historiography)에서 요약하여 정리한다. 그 구체적 내용은 첫째, 역사학 밖의 대중을 역사하기의 독자 혹은 고객으로서 뿐만 아니라 역사하기의 새로운 주체로 받아들이는 열린 태도, 둘째, 과거는 어느 누구에게나 열려 있다는 역사하기의 민주적 아이디어, 셋째, 역사적 작업의 본질을 과거를 재현하는 장르로 이해하는 역사인식이다. 다음으로 대중/공공역사학의 흐름이 북미와 유럽 중심의 스포츠역사 연구 공동체 속에서 어떻게 유입, 전개, 발전해왔는지를 소개한다. 대중/공공역사학에 대한 스포츠역사학자들의 관심이 스포츠박물관이라는 연구 주제 혹은 대상을 구심점으로 하여 표출되어 왔음을 주목하고, 그들이 수행한 역사적 작업들에 스며있는 문제의식, 역사철학, 방법론적 성격 등을 요약하여 정리한다. 결론에서는 한국의 현실 속에서 상상할 수 있는 대중/공공스포츠역사학의 가능성과 방향성에 대한 필자들의 입장을 피력한다. 근대역사학 패러다임의 실증주의적 역사관, 다시 말해 역사적 사실의 발견을 통해 과거의 스포츠를 객관적으로 복원하거나 검증하는 작업이 지배적인 한국 스포츠역사 연구의.문화’속에서, 대중/공공스포츠역사학은 과거의 스포츠를 이해하는 .태도.와 .정서.에 대한 관심을 촉발시키고, 나아가 과거를 재현하는 작업의 역사철학적 본질과 방법론적 쟁점에 대한 성찰의 계기를 제공한다. As an attempt to think about the popularization of Korean sport history, this paper discusses three main things. First, it will be introduced what public/popular history is, how it has been developed, and why it is important to history as an academic discipline. Second, it will be summarized how sport historian embraced public/popular history into their practices in terms of what theoretical, critical, and methodological aspects they have focused. Third, I will discus why public/popular history is useful in the ways in which Korean sport history envisions its popularization in Korean society. To be more specific, I highlight two ideas: an insight for understanding sport history as a process and sport historians. role of critic. Based upon these two, I will argue that Korean sport historians might need to actively embrace practices of public/popular history into their studies of the Korean sporting past.

      • KCI등재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 대한 미국 언론의 시선

        이정택 ( Jung Taik Lee ),김방출 ( Bang Chool Kim ) 한국체육사학회 2014 체육사학회지 Vol.19 No.2

        본 연구는 10년간 지속된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을 미국 언론의 시선을 통해 알아봄으로써 동계올림픽 유치가 우리나라의 체육사에 주는 사회문화적 및 역사적 맥락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본 연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미국의 3대 주요 신문인 뉴욕타임즈, 워싱턴 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의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 대한 기사 2010년, 2014년, 2018년으로 나누어 살펴보았으며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2010년 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 대한 미국 언론의 시선은 밴쿠버의 동계올림픽 유치 가능성 확대, 미국의 하계올림픽 유치에 대한 우려,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실패 이유로 나타나고 있었다. 2014년 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 대한 미국 언론의 시선은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한 투자 확대, 동계올림픽 유치에 대한 러시아의 열망, 러시아의 동계올림픽 유치 성공 요인으로 나타나고 있었다.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 대한 미국 언론의 시선은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나타나는 윤리적 문제,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의 높은 가능성,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성공 이유로 나타나고 있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sociocultural and historical implications of hosting Pyeongchang Winter Olympics on Korean physical education history. This study analyses the perspectives of the American press on the 10 year process of bids for Pyeongchang Winter Olympics. Articles about bids for Pyeongchang Winter Olympics from the three major American press (The New York Times, The Washington Post, The Wall Street Journal) were divided into three parts for the analysis: 2010, 2014 and 2018. The findings showed that the main themes for 2010 Winter Olympics were the high possibility of hosting Winter Olympics in Vancouver, concerns in U.S. about bids for Summer Olympics, and the reason why Pyeongchang failed. In 2014, it was apparent that the main themes were expanding investment on hosting Winter Olympics, Russia``s desire to host Winter Olympics, and the success factors for hosting Winter Olympics in Russia. For the 2018 Winter Olympics, the American press centered towards emersion of ethical matters in the process of bids in Pyeongchang, high possibility of hosting Winter Olympics in Pyeongchang and the reasons for Pyeongchang``s successful bidding.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