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도시인의 ‘삶의 질' 결정요인에 관한 비교정태분석

          김동윤(Kim, Dong-Yoon) 한국디지털건축인테리어학회 2013 한국디지털건축인테리어학회 논문집 Vol.13 No.3

          As a succeeding analysis on the variables" significance to "Quality of Life(QOL)"(Kim, Dong-Yoon, 2012a), which has a purpose of trying to enhance the intersubjectiveness by means of quantitive methods to find the factors on the QOL, this study aims at finding the time serial change in the deciding factors to deepen the related researches on the theme. Using the similar statistical methods such as multiple regression and factor analysis for 「2012 Seoul Survey」this study shows two similar points and one differentia. The similarities include the fact that five subcategories of happiness have relative statistical importance in the order of ① financial condition, ②health condition, ③social activities, ④community relationship and ⑤family life and the fact that the five subcategories are conceptually different from the 5 deciding factors, which means the possibility to improve the survey design. And the difference is the 5 factors such as ① social trust - amenities, ②cultural life, ③social indiscrimination - hope for elevation, ④sharing - giving and ⑤community spirit which are largely different from preceding study. Although only the first two factors have statistical significance this result has a implication that they reflect the new paradigm of social capital and the essential necessity of human survival; sharing-community-culture.

        • KCI등재

          의견지면을 통해 본 한국 신문의 정파성 지형

          김동윤(Kim, Dong Yoon), 김성해(Kim, Sung-hae), 유용민(You, Yong-min) 한국지역언론학회 2013 언론과학연구 Vol.13 No.3

          이 연구는 기존의 정파성 연구가 정치적 이해관계라는 좁은 의미로 적용되어 왔다는 점을 반성하면서 한국 신문의 정파성 지형을 보다 확장적으로 이해해 보고자 했다. 이를 위해 연구는 2011년 11월 한 주 동안 국내 주요 종합지의 의견 지면에 대한 내용분석에서 정파성을 담론 생산자, 우선적으로 제기되는 주제, 옹호 가치, 뉴스 평가 기준, 담론의 제시방식 등으로 다양하게 평가해 보았다. 연구의 결과는 크게 다음의 두 가지로 요약된다. 먼저, 각 신문의 담론생산자 간 차이는 두드러지지 않았지만 담론의 내용과 전략에서는 뚜렷한 차별성이 확인되었다. 정파성 내용과 관련하여 뉴스 의제와 규범적 가치에 대한 신문의 정파성 지형은 신문사별, 이데올로기별, 그리고 소유구조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담론전략과 관련하여 신문의 소유구조에 따른 차이가 가장 명확했으며, 이로써 한국 언론의 정파성의 문제가 담론생산자가 아닌 의제설정과 규범적 가치 및 담론 전략 차원에서 이루어지고 있음을 유추할 수 있었다. 이 연구는 다양한 의견과 가치가 자유롭게 경쟁함으로써 합리적이고 건전한 공론장이 조성되기 위한 조건으로 소유구조 및 이념적으로 다양한 언론이 존재해야 한다는 사실을 시사해 주고 있다. There is growing concern about prevailing partisanship of Korean journalism at the expense of credibility and reliability. However, not only the degree of partisanship but the way of materializing such biases was not fully understood partly because of narrowly defined partisanship represented solely by political stance. Such criteria as news agenda, social norms, news value, and discursive strategy were thus adopted for the benefit of overcoming the previous deficiency. In addition, this paper divided the sample into ownership structure and political position. Through the analysis of total number of 539 articles, this paper were able to identify various aspects of partisanship in accordance with political stance and ownership structure. To put it specifically, first of all, those dailies belong to conservative and family ownership tend to prefer such norms as responsibility, economic growth, populism to fairness, equality and justice. Political agenda rather than other issues was far more prevailant in politically driven newspapers than neutral ones as well. However, there was less difference in terms of discourse producers represented by editorial, outsider column, and insider column.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degree of partisanship swayed by ownership and political stance, the authors suggest to pay additional attention to securing media diversity for the sake of healthy democracy.

        • KCI등재

          유럽 남부지역 문화콘텐츠 탐사

          김동윤(Kim, Dong-Yoon), 김기덕(Kim, Ki-Duk) 인문콘텐츠학회 2014 인문콘텐츠 Vol.0 No.33

          이 글은 남유럽 프로방스 지방의 답사를 바탕으로 작성한 문화공간 콘텐츠 연구이다. 프랑스 남부에 위치한 프로방스 지방은 지중해와 맞닿아 있고 고대의 문화유적이 많이 남아 있으며,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온화한 기후조건, 옛 건물과 문화유산으로 인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다. 이번 답사의 대상은 프로방스의 대표적인 도시들, 엑 상 프로방스, 아를, 아비뇽, 뤼베롱의 전통적인 마을들과 지역생태공원 까마르그와 생트 마리 드 라 메르 등이다. 프로방스 도시와 마을의 특징은 역사적인 기억이 많이 남아 있고, 자연경관이 잘 보존되어 있으며 일상문화가 살아 있다는 점이다. 중세에 세워진 유서 깊은 대학이 있는 엑스는 프로방스의 행정 문화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이 지역의 중심 도시이고 세잔이 평생을 보낸 곳이다. 교황청의 도시 아비뇽은 과거 문학축제 ‘펠리브리주' 전통을 간직하고 있으며 축제의 전통 속에서 기획된 아비뇽 세계연극축제가 매년 열리고 있다. 론 강이 흐르는 도시 아를은 로마의 유적이 가장 많이 남아 있는 곳으로서 도시의 이미지는 고흐의 치열한 삶의 이미지와 겹쳐진다. 프로방스 지역 중간에 위치한 뤼베롱 산맥은 웅장한 자연 경관으로 인해 많은 작가들에게 문학적 영감을 주었으며, 뤼베롱 산 기슭에는 루르마랭, 보니외 같이 소박한 옛 마을들이 둥지를 틀고 있다. 논자는 프로방스 도시와 마을 답사를 통해서 내용있는 문화공간콘텐츠 기획에 필요한 국면들을 발견하였으며 이것은 인문콘텐츠 연구에 있어서 기본적인 활용의 요소가 될 것이다. 1) 풍부한 역사적 사실과 콘텐츠에 대한 분석능력, 2) 문화재와 같은 집단적 기억을 보존하고 문화적 원형을 발굴하려는 열정, 3) 자연경관과 인문지리적 조건을 읽어내고 해석하는 능력, 4) 역사적 사실과 문화적 원형을 바탕으로 심미적 상상계 구축과 창의적인 공간 기획 등이다. Our study will be mainly focused on the Provence Region which is located in the South of France. We chose this locality for our field study because this Provence is best known for a culturally very rich country. Provence est one of the most famous places where cultual heritages have been well preserved. Indeed, there are many old cities like Avignon, Aix, Arles where we can yet witness the remains of Roman civilization whereas Marseille, the second largest city in France was founded by Ancient Greek immigrants. As one of the most favorite touristic destinations, Aix-en-provence was the ancient capital of Provence that has kept a great deal of its architectural heritages like charming fountains, pretty avenues and squares. However, Aix is not an inactive locality, rather a dynamic city with university students from over the world. Alongside with Aix, there are many charming cities like Avignon, Arles that also have kept a strong character of old traditional aspects, especially architectural ones. Throughout this field study, we are able to reach a provisory conclusion: good cultural contents notably should be based upon historical facts, cultual archetypes (i.e. myths, legends, esoteric tales) and aesthetic aspects. Especially we put our attention on aesthetic experiences through which the imaginay world can be created in our mind.

        • 마을 만들기 연구의 정량적 접근에 관한 소고 : 마을 만들기 사업규모와 성과의 관계를 중심으로

          김동윤(Kim, Dong-Yoon), 김선직(Kim, Sun-Jick), 강래천(Kang, Rae-Cheon) 한국디지털건축인테리어학회 2011 한국디지털건축인테리어학회 논문집 Vol.11 No.2

          Skeptical responses to urban design based on the Physical Planning theory assuming the existence of social agreement and the absolute authorities of planners bring about alternatives such as Participatory Planning and Community Design derived from Harbermas' Communicative Rationality. But the normative contentions do not progress any more to the stage of presenting practical strategies. This is the cause why there should be systematic approaches to reveal the relationships among various concepts or variables. With regard to the Community Design this study intends to take a statistical approach to find relationship between project scale and its accomplishment. The hypothesis that the smaller scale of project begets the better outcomes was tested to be rejected as a result of the analysis of variance. But the result also shows that appropriate density in relatively large area makes residents' expected satisfaction high. Although this discovery has its own meaning the tryout is anticipated to laying the cornerstone of quantitative analyses in the following studies.

        • KCI등재

          중심와를 침범한 감염성 포도막염에서 발생한 황반원공의 자연폐쇄 1예

          김민우(Min Woo Kim), 김동윤(Dong Yoon Kim), 김윤전(Yoon Jeon Kim), 조수근(Soo Geun Joe), 이주용(Joo Yong Lee), 김중곤(June Gone Kim) 대한안과학회 2016 대한안과학회지 Vol.57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Purpose: To report a case of macular hole secondary to presumptive infectious posterior uveitis involving the fovea that spontaneously resolved after medical treatment. Case summary: A 33-year-old male visited our clinic for decreased visual acuity in his left eye. He was treated with immunosuppressive therapy including steroid after bone marrow transplantation. Best corrected visual acuity (BCVA) was 0.05 in the left eye. Slit lamp examination showed mild anterior vitritis, and fundus examination showed a macular hole with surrounding whitish infiltration at the fovea. Spectral domain optical coherence tomography (SD-OCT) revealed a full thickness macular hole with surrounding hyper-reflective masses with an infiltration-like appearance involving all retinal layers. Serum anti-toxocara IgG was positive (ELISA), and eosinophil count and immunoglobulin E was elevated. Under diagnosis of presumptive ocular toxocariasis, the patient was treated with albendazole. After medical treatment for toxocariasis, the whitish foveal infiltration became smaller and more discrete. SD-OCT revealed spontaneous closure of the macular hole, and BCVA was improved to 0.4 after a 4-month follow-up. Conclusions: We report a macular hole complicated by presumptive infectious posterior uveitis that experienced spontaneous closure after medical treatment for underlying infection.

        • KCI등재

          문화콘텐츠의 창의적 원천으로서의 일상성 · 원형 · 상상력

          김동윤(Kim Dong-Yoon) 인문콘텐츠학회 2016 인문콘텐츠 Vol.0 No.43

          문화콘텐츠는 문화관련 상품과 서비스 그리고 산업의 형태로 구체화됨으로써 문화산업과 깊은 관계를 갖는다. 대중문화와의 긴밀한 연관성을 지닌 문화콘텐츠는 문화기술(CT), IT기반의 정보통신기술 콘텐츠, 미디어 기기,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그 외연을 크게 확장하고 있다. 디지털 테크놀로지와 공진화(共進化)하는 문화콘텐츠는 단일한 기준으로 재단하고 정의할 수 없는 경계가 불분명한 유동적인 영토이다. 문화콘텐츠는 인접 영역과 경계를 허물고 확장하는 까닭에 고정적인 영토가 아니라 유동성과 복수적 정체성을 지니는 영역이다. 이에 비해 근대의 산물인 기존의 분과학문체제는 고유의 영토성과 규범, 규칙성으로 인해 단일한 정체성과 분절적 성격을 지닌다. 그러나 근대학문체계는 견고한 규범성으로 인해 수직적이고 위계적이나 태생적으로 변화와 혁신에 취약하다. 문화콘텐츠는 근대적이라기 보다 탈근대적(postmodern)적이라고 정의될 수 있다. 문화에 있어서 탈근대성은 횡단적 성격으로 인해 단일한 고정적인 위계와 견고한 정체성을 해체하고 수평적으로 산포(散布)되는 느슨한 복수성의 영토가 된다. 본고의 주된 목적 가운데 하나는 문화콘텐츠 연구를 탈근대적 맥락에 정위시키면서 그 영토를 떠받치고 있는 인식론적 토대(에피스테메)를 살펴보는 일이다. 문화콘텐츠의 에피스테메를 형상화하는 작업은 단순히 특정한 문화현상의 기술이나 구체적인 대상의 분석을 넘어가는 문화사적 상상력의 기획과 같은 것이다. 그것은 문화콘텐츠 지하 영토를 관류하는 거대한 인식론적 형이상학적 흐름을 포획하는 일과 다름 아니다. 문화콘텐츠를 문화상품, 문화서비스, 문화생산과 유통 소비 등 유물론적인 층위에서 바라보는 관점은 문화의 정의를 협소화하고 경화(硬化)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문화가 정신적 풍요와 삶의 고양을 지향한다면 그것의 모습과 형식은 경직된 틀을 벗어나 유연하고 가소성이 높은 그 무엇이 되어야 한다. 그러므로 문화콘텐츠의 기반인식과 에피스테메는 단일한 기준과 정체성으로 이루어진 문화형식, 문화실천, 문화상품에 관한 논의가 아니라 ‘문화적인 것'(le culturel)에 대한 문제의식이며 모든 문화의 형식․실천․산업을 담아내는 그릇과 같은 은유 개념이 될 것이다. 문화콘텐츠의 인식론은 전통적인 인문학의 기반과 함께 포스트 모더니티의 특징인 일상성과 상상력의 층위를 포함한다. 포스트모던 사회에서 인문학과 문화산업은 과거와 같이 경계가 분명한 것이 아니라 상호 침투되어 있으며, 인문과 콘텐츠, 이론과 실용, 기획과 실천 등의 복합적인 짜임관계를 형성한다. 문화콘텐츠의 인문학적 기반과 배경, 인문과 콘텐츠의 복합적인 관계는 근대와 탈근대의 비교를 통해 보다 분명하게 검토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일상성과 원형적 상상력이 근대적 세계관을 비판한다면, 문화콘텐츠 연구의 확장을 위해 포스트모더니티의 맥락을 살펴보는 일이 필요하다. 우리는 근대를 비판하고 일상성 · 원형 · 상상력 등 포스트모더니티의 맥락과 인문적 상상력을 강조하는 최근 문화사회학의 연구 성과를 문화(인문)콘텐츠 연구의 심화 · 확장을 위한 자원으로 삼고자 한다.

        • KCI등재

          미디어와 사회자본의 관계

          김동윤(Kim, Dong-Yoon), 이강형(Lee, GangHeong) 한국지역언론학회 2012 언론과학연구 Vol.12 No.2

          이 연구는 텔레비전, 종이신문, 인터넷과 같은 미디어 이용이 사회자본과 어떠한 관련성을 맺고 있는지를 알아보는데 그 목적이 있다. 사회자본의 구조적 속성보다는 기능적 속성에 초점을 두고, 미디어의 이용량과 이용패턴이 신뢰, 호혜성, 연계망, 그리고 참여라는 네 차원으로 구분되는 사회자본의 개념적 구성 요소들과 어떠한 유기적 관련성을 맺고 있는지를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알아보았다. 연구 결과는 첫째, 미디어 이용량과 이용패턴이 사회자본에 미치는 영향은 총체적이고 광범위하기보다는 부분적이고 지엽적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둘째, 미디어와 사회자본의 관계가 미디어 이용량보다는 이용패턴을 통해서 구체적으로 드러나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 효과는 기대했던 것보다 뚜렷하지 않았다. 셋째, 미디어 이용패턴 측면에서 전통적 미디어에 비해 인터넷이 사회자본과 유기적 관련성이 더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기존의 연구결과와는 일정한 차이가 발견되었다. 특히, 기존의 연구결과와 달리, 인터넷 게임 이용이 사회자본에 미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폭넓게 나타나고 있어 추가 연구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2007년 12월 대통령 선거 직후 실시된 이 연구가 기존의 연구 결과와는 사뭇 다르게 나타난 사실에 착안하여 향후 연구에서는 연구 시기(평상시와 선거 시기)를 연구 설계에 중요 변수로 포함시켜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This study tried to explore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al capital and mass media use such as television, newspapers, and internet. The study focused on the difference between media users" simple media-use time and consumption of specific genres within a single medium in explaining users" social capital. Social capital was divided into four dimensions; interpersonal trust, reciprocity, social network, and participation. Data were collected through the on-line survey after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in 2007.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impacts of simple media-use time and consumption of specific media genres on social capital were not systematic and consistent, but complicated. Second, the relationship between media and social capital showed a more consistent, if not clear, pattern in the consumption of specific genres than the simple media-use time. Third, internet media showed stronger relationship with social capital than other media. However, our result showed the different shape of the relationship between internet media and social capital from previous research did. For example, using games in the internet showed a strong positive relationship with social capital, which needs a further exploration in future research.

        • KCI등재
        • KCI등재

          앙리 보스코 소설에 나타난 인간 실존의 차원과 시적 상상력에 관한 연구 -소설 『말리크루와』(Malicroix)를 중심으로-

          김동윤 ( Kim Dong Yoon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성균관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7 人文科學 Vol.0 No.66

          이 글의 목적은 20세기 중반 프랑스 문단에서 크게 주목받았던 앙리보스코의 주요 작품을 분석함으로써 그의 문학이 지니는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고자 하는 것이다. 분석대상인 『말리크루와』 (Malicroix)는 앙리 보스코의 작품 가운데 완성도가 높은 수작(秀作)이다. 거대한 자연현상과 공간에 대한 깊은 관조, 내면의 움직임과 심리 묘사, 존재의 다양한 층위와 환상성의 테마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특히 물·불·공기·대지 등 근본원소로서 구성되는 세계에 대한 주인공 화자의 감수성과 내면의 심리가 매우 짜임새 있고 묘사 또 한 정치(精緻)하다. 작품은 거대한 대지와 강(카마르그와 론 강), 거센 바람 등에 맞서는 한 인간의 실존적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실존적 모습은 주인공(마르시알 메그레뮈트)의 깊은 내면의 운동성과 변주된다. 그리고 내면에로의 탐험은 관념이 아니라 자연현상에 대한 감각적 경험으로 묘사된다. 주인공 마르시알이 보여주는 내면의 탐험은 개인사적 차원을 넘어서 거대한 자연현상과 그것에 대한 존재론적 추구로 나타난다. 보스코의 내면의 탐험은 단순한 어린 시절로의 회귀가 아니라 자연의 근원적인 모습과 까마득한 기억의 깊은 우물을 천착하는 과정과 유사하며, 시원(始原)에 대한 갈망은 두려움과 외경의 마음으로 경험된다. 여기서 시원에 대한 갈망은 명확히 규정할 수 없는 존재와 신비감에 대한 갈망이기도 하다. 화자는 거대함과 불투명성, 불확실성 등으로 표현되는 존재 앞에서 두려움에 전율하면서 그것과 하나가 되려는 경향을 보여준다. 거대한 존재와 혼융하려는 주인공이 현실과 초현실을 넘나듦으로 서 환상성의 테마가 동시에 나타난다. 보스코 문학의 환상성은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소멸, 초자연적인 현상, 이상한 느낌, 실존적 불안을 시적 차원으로 승화시키는 서사기제로 기능한다. 거대한 존재와 혼융하려는 시도는 주인공에게 공간과 대지에 대한 상상력을 유발하고 더 나아가 존재의 열림이나 영성적 차원으로 심화한다. 영성을 추구하는 주인공은 어둠과 암흑을 뚫고 빛에로 나아가며 빛은 모종의 존재의 계시이며 절대적 정신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그러나 영성과 신비감은 종교의 차원이 아니라 낭만주의 문학의 감수성으로부터 영향 받은 것으로 보인다. 낭만주의가 말하는 세계를 인식하는 적극적인 방식이란, 내면의 심연으로 침잠하여 각자의 리듬이 보다 커다란 보편적인 리듬과 조응하는 관계를 내면적으로 깊이 느끼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내면의 세계에 대한탐구는 인간 실존에 대한 깊은 관조와 인식에서 비롯되고 인간이 이 세상에 존재하는 이유에 대한 탐구이기도 하다. 인간 실존의 국면을 깊이 의식하는 화자는, 그가 마주하는 근본적인원소로 구성되는 세계를 거대한 열림으로 받아들인다. 거대한 열림에 대한 그의 열망은 내면성으로 경험되며 이로부터 독창적인 시적 서사로 표현되는 실존의 지평이 전개된다. 한마디로 주인공 화자의 실존적 태도가 공간의 현상학, 감각적 존재론, 시적 상상력, 영성과 성스러움의 차원과 깊이 관계 맺고 있다는 점이 이 소설 『말리크루와』의 큰 미덕이라 할 것이다. 전후 매우 혼란한 정치 사회적 상황에도 불구하고 인간의 실존과 존재와 근원에 대한 깊은 사유를 보여준 보스코의 소설은, 시적 세계의 소멸과 실존적 사유의 빈곤을 목도하고 있는 오늘의 척박한 삶의 상황에서, 새롭게 재조명되어야 할 충분한 문학적 가치를 지닌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into how the dimension of human existence will be constituted through the poetic imagination in Henri Bosco`s major literary work Malicroix. Even though this work contains an abundant richness about the question of human existence faced with a harsh condition of nature, this topic remains till now barely exploited in term of literary research. Indeed, in this fictional text, nature appears first of all as a violent and threatening entity rather than a mild, docile one to allow for hardships to human living condition. The unwelcoming world with which the narrator is struggling to survive can be said a geological world founded on cosmic universal elements (water, air, fire, earth) in the phenomenological sense of Gaston Bachelard. The narrator facing the world to which human beings are not welcome plays the role of a solitary protagonist like a romantic hero in absolute silence. With such an `etat d`ame` (state of soul), human existence is being inscribed into the dimension of being, but we are not able to define exactly its stretch of meanings. In revealing by itself through the fictional text, this existential dimension is being unfolded through particular temporal aspects: waiting and slowing down over the time. As a central theme, the very contemplative act of waiting can be interpreted as its fundamental levels: for instance, ethical, metaphysical and especially ontological ones. If these aspects are viewed from the standpoint of what we call human existence, the theme of waiting is quite similar to the dimension of being in the Heideggerian sense. As for an example, the narrator`s stay in the absolutely desert place (the isle of Camargues in Provence) seems to be a way of waiting in search of the meaning of life and human existence. Therefore, we can say the act of waiting in this work is no more than a creative moment free from boredom (ennui) and anxiety upon which human condition is based, according to Blaise Pascal. In other words the act of waiting as a way of human existence is open up onto all possibilities of the events; it could be also an expression of a strong desire to live authentically a span of time with neither worries nor anxiety. However when waiting and living timeless moments within the terrible silence, the narrator tends to be fused with the cosmic and elementary world: in this context suddenly appears the theme of dissolution of self into the fantastic world. The making use of the fantastic themes in Bosco`s fiction seems to be evident as far as the loss of the narrator`s identity goes: fusion of the self with the being sealed in nature. So we might say that material imagination out of the profundity of space and silent immensity as well prevails over Bosco`s fictional text. The world of cosmic elements as a narrative background of Malicroix can be also a geological world from which poetics will be unfolded in full swing.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