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SCOPUSKCI등재

        주파수 성형 LQ제어기를 이용한 반능동식 자기유변유체 현가 시스템

        김기덕,전도영,Kim, Gi-Deok,Jeon, Do-Yeong 대한기계학회 2000 大韓機械學會論文集A Vol.24 No.9

        An MR(Magneto-Rheological) fluid damper is designed and applied to the semi-active suspension system of a 1/4 car model. The damping constant of the MR damper changes according to input current and the time delay of the damper is included in the system dynamics. The passive method, LQ control and Frequency shaped LQ control are compared in experiments. The advantage of the proposed frequency shaped LQ control is that the ride comfort improves in frequency range from 4 to 8Hz where human body is most sensitive and the driving safety improves around the resonance frequency of unsprung mass, 11Hz. The experiments using a 1/4 car model show the effectiveness of the algorithm.

      • 농업기술 - 원예재배시설 유동차광 및 냉각기술

        김기덕,Kim, Gi-Deok 전국농업기술자협회 2012 농업기술회보 Vol.49 No.6

        비닐이나 유리로 피복되어 있는 원예재배시설은 저온, 강우 등의 불량환경을 극복하여 작물의 생산성을 높이는 데 크게 이바지해 왔다. 그러나 여름철 고온기에 강광의 유입은 직접적 작물 스트레스는 물론 시설 내 온도를 과도하게 상승시켜 작물생육에 악영향을 미친다. 이 때문에 일반적으로 환기와 차광에 의존하여 시설 내 온도상승을 억제하고 있으나 어려움이 많다. 이에 원예재배시설 내 온도 및 광환경을 개선하기 위하여 개발된 유동차광 냉각시스템을 소개하고자 한다.

      • KCI등재

        동맹 딜레마 극복을 위한 한국의 대미 동맹전략의 발전 방향

        김기덕(Kim Gi-Deok) 한국전략문제연구소 2012 전략연구 Vol.56 No.-

        국제정치에서 모든 국가는 국가의 생존이 걸려 있는 안보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에 따라 국가가 안보를 달성하는 방법은 자국의 힘을 스스로 키우는 것으로부터 타국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여기서 현실적으로 국가가 자국의 힘만으로 안보를 추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국가는 안보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동맹을 고려하고 선택하게 된다. 그런데 강대국과 약소국 간의 동맹 관계에서 동맹을 지속하는 것에 대한 다양한 마찰이 문제로 두드러지게 마련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약소국은 어느 것을 선택하더라도 만족스럽지 못한 다음과 같은 동맹 딜레마를 겪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첫째, 약소국은 안보를 증진하는 대가로 자율성의 훼손을 감수해야 하는 자율성-안보 교환 딜레마를 겪게 된다. 둘째, 약소국은 강대국으로부터 안보에 대한 일방적인 지원을 받는 대신에 강대국의 영향력 아래에 있어야 하는 후견-피후견 관계 딜레마를 겪게 된다. 셋째, 약소국은 강대국으로부터 포기의 위험과 두려움을 감소시키는 과정에서 연루의 위험과 두려움이 증가하고, 연루의 위험과 두려움을 감소시키는 과정에서 포기의 위험과 두려움이 증가하는 포기-연루 딜레마를 겪게 된다. 이 글에서는 한미동맹에서 발생하는 동맹 딜레마를 자율성-안보 교환, 후견-피후견 관계, 포기-연루 딜레마 중심으로 분석하고 한국의 대미 동맹 전략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앞의 세 가지 동맹 딜레마는 서로 완전히 배타적이지 않은 가운데 어느 정도 중첩되는 서로 다른 분석의 틀을 보여줌으로써, 한국이 경험하는 한미동맹에서의 동맹딜레마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측면에서의 설명력과 예측력을 제공하고 있다. A national security is the most important value to all the states in the international politics. Accordingly, the way to achieve the national security varies greatly in a combination from building it native power to entirely relying on other countries. However, it is impossible that a country maintain security with its own power practically. Therefore, a country consider the alliance as a means to achieve national security and choose it. In this paper, the alliance dilemmas; autonomy-security trade-off, patron-client relationship, abandonment-entrapment dilemma, were analyzed intensively in the ROK-US alliance. These three dilemmas are not completely exclusive and also represent the framework of analysis which is overlapped and different among them. This paper provides various aspects of the explanatory and predictive power about ROK’s alliance strategy in the ROK-US alliance.

      • KCI등재

        문화콘텐츠 연계전공 교육과정의 분석

        김기덕(Gi-Deok Kim) 중앙대학교 문화콘텐츠기술연구원 2008 다문화콘텐츠연구 Vol.4 No.-

        바야흐로 21세기를 디지털의 시대, 문화콘텐츠의 시대라고 한다. 그 만큼 21세기 정보와 시대에 있어서 문화콘텐츠의 중요성 알 수 있는 말이다. 그러나 국내의 문화콘텐츠에 대한 교육은 아직 기존의 교육 체계를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우리가 급변하는 문화콘텐츠의 시대에서 선두 주자가 될 수 있으려면 무엇보다도 이에 대한 올바른 교육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며 그 대안의 하나가 바로 문화콘텐츠 연계전공 교육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문화콘텐츠 연계전공 교육과정은 기존의 원전공을 바탕으로 문화콘텐츠를 연계하는 것이기에 원전공을 다양한 형태의 문화콘텐츠로 응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매우 바람직한 교육방안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의 연계 전공은 실질적인 가치를 창출해 내기 보다는 겉으로 보여지는 교육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으며 단지 교과목의 통합에 거치는 수준이라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현 시점에서 정말 바람직한 문화콘텐츠 연계전공 교육과정을 정비하고 만들어 나가기 위하여 현행 교육의 실태에 대해 반성적으로 접근하여 분석해 봄으로서 대안을 마련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The 21st century in full swing is called the digital era and the cultual-content era. As much as it, it is a word available for knowing importance of cultural contents in information age. However, the education on cultural contents at home is in the reality that still fails to escape largely from the existing educational system. If we may be able to be a front-runner in the rapidly-changing cultural-content era, there will need to be the right education prior to this, above all. One of its alternatives can be said to be just the curriculum in interdisciplinary program of cultural contents. The curriculum in interdisciplinary program of cultural contents is what connects cultural contents based on the conventionally original major, thereby being able to be said to be very desirable educational plan in the aspect that can apply the original major to cultural contents in diverse forms. However, rather than creating the substantial value, the currently interdisciplinary program in our country has many cases of remaining in the education of being seen out wardly, and can be said to be a level of stopping just at the integration of curricular subjects. Thus, in order for us to consolidate and to proceed with making the really desirable interdisciplinary program of cultural contents at this point of time, an alternative plan is thought to be able to be arranged by trying to analyze through reflectively approaching the actual condition of the current education.

      • Multi-GPU 기반 SPH에 대한 동적 부하분산 전략

        김기덕(Gi-Deok Kim),이완기(Wan-Ki Lee),변제윤(Je-Yun Byun),주영석(Young-Seok Joo) 대한기계학회 2021 대한기계학회 춘추학술대회 Vol.2021 No.11

        Graphics processing unit(GPU) has been developed as much research has been conducted on smoothed particle hydrodynamics(SPH). Therefore, many researchers developed a variety of particle methods based on GPU as well as studies on multi-GPU instead of single-GPU are conducted. One of most widely adopted load balancing algorithms is the fixed analysis area division. The fixed region load balancing algorithm has the advantage that the implementation of load balancing is not complicated, since the particle distribution is not necessary to be considered. However, in the case of a dynamic flow analysis as dam-break, there is a drawback that particles are not distributed evenly into each device. To solve this issue, this paper presents a breakthrough that allocates the number of particles evenly to each GPU. Thus, it can be stated that the proposed load balancing algorithm has a higher applicability than the fixed analysis area division algorithms.

      • KCI등재

        추나요법과 근막이완요법의 척추측만증 환자 4례에 대한 증례 보고

        이상영,김기덕,박수곤,김민성,황춘호,조형준,설재욱,Lee, Sang-Young,Kim, Gi-Deok,Park, Soo-Gon,Kim, Min-Seong,Huang, Chun-Ho,Cho, Hyung-Jun,Sul, Jae-Uk 척추신경추나의학회 2012 척추신경추나의학회지 Vol.7 No.1

        Objectives: This study is designed to report the valid result of complex of Chuna Therapy and Myofascial Release Technique(MRT) on scoliosis patients. Methods: The correction program for scoliosis takes 3 month per case. Chuna Therapy and MRT were given once a week and other oriental medicine care was given twice a week to care the complications of scoliosis. The Cobb's angle(by X-ray, Full spine view) and Visual analogue scale(VAS) were evaluated before and after the treatments. Results: After the program, both of Cobb's angle and VAS decreased. Conclusions: Though it is a case report, we found Chuna Therapy and MRT might have valid effect on scoliosis patients. Further rigorous case series and controlled trials are warranted.

      • KCI등재후보

        UNESCO 디지털유산 보존 방향 연구

        오성환(Oh, Sung Hwan),김기덕(Kim, Gi Deok) 건국대학교 글로컬문화전략연구소 2018 문화콘텐츠연구 Vol.0 No.12

        디지털, 모바일시대, 많은 정보가 생산되고 빠르게 사라져가는 기록들을 어떻게 잘 관리하고 보존해 후손에게 남겨줄 것 인가가 인류의 영원한 과제이다. 이러한 문제에 유네스코(UNESCO)가 가장먼저 문제제기를 하고 나왔다. ‘디지털 유산 보존에 관한 헌장’(2003.10)을 제정하고, ‘유네스코 디지털유산 보존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였다. 컴퓨터가 워드프로세서 등을 통해 기록을 생산하게 되면서 전에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방대한 양의 정보들이 쉴 새 없이 생산되고, 빠르게 유통되고, 단 시간에 사라지고 있다. 이렇게 사라져 가는 디지털 정보를 체계적으로 보존하는 것이 매우 시급하며 국가적인 과제이다. 그러나 현실은 보존이 필요한 정보조차 제대로 관리가 안 되고 사라져 가고 있어, 이에 대한 보존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한 형편이다. 이와 관련하여 국제기구인 유네스코의 ‘디지털 유산 보존을 위한 가이드라인’전본을 번역하여, 동 가이드라인에 대한 내용을 최초로 소개하고, 이 가이드라인에 담긴 내용을 중심으로 디지털 유산 보존방안을 연구해 보고자 한다. In this Digital era, so much information is created, so how to manage and preserve the archives for the descendants, which are disappearing rapidly, is the question for mankind. Concerned with this matter, UNESCO was the first one that raised the question. It enacted the establishment for ‘the Charter (Constitution) about Digital Heritage Preservation (Oct. 2003)’ and provided the settlement of ‘the Guideline for Preservation of UNESCO Digital Heritage’. While computer and mobile devices are creating archives, huge amount of information is being produced, distributed so fast and vanished. So, at this time to preserve a number of digital information which is disappearing is very significant and the national task. But in reality, the most urgent thing is to search for the way to preserve the information that needs to be conserved because it isn’t controlled and is going away. Therefore, about this matter, I would translate the whole volumes (scripts) of ‘the guideline for Digital Heritage Conservation’ by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UNESCO and introduce the conservation policy for digital heritage mainly and lastly, research the preservation methods for digital heritage followed by the same guideline.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