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자동차 실내 무드조명의 색온도에 따른 운전자의 생체신호 변화

        김규범,조형석,영중,민병찬 한국감성과학회 2020 감성과학 Vol.23 No.2

        The purpose of this work is to suggest the optimal color temperature, which induces a sense of comfort for autonomous vehicle users through the analysis of biosignal using electroencephalography (EEG) and photoplethysmography (PPG). To achieve this purpose, we applied lighting with a color temperature of 3000 K, 4000 K, 5000 K, and 6000 K to the autonomous driving environment. We experimented in a laboratory equipped with a graphic driving simulator. The experimental procedure is as follows: 1) stabilization (5 min). 2) Uchida- Kraepelin test (3 min). 3) Automatic driving + lighting (3 min). This procedure was repeated four times under different color temperatures. We performed frequency analysis on a collected time-series data and calculated the power value for each frequency band through power spectrum analysis. In the case of EEG, we analyzed α- and β-waves, which are indicators of stability and arousal, respectively. In the case of PPG, we analyzed the sympathetic nervous system activity. To reduce deviations between the subjects, we normalized the data before analysis. The result of the first analysis revealed that α-wave increased only at 5000 K, while the β-wave increased at almost all color temperatures. In addition, in the case of PPG, sympathetic nervous system activity (SNSA) increased under driving conditions. The result of the second analysis revealed that the difference between β-wave and SNSA is insignificant. In conclusion, the increase in α-waves showed that EEG was most stable at 5000 K. The results of this study can be applied to the upcoming autonomous driving era to induce high driver satisfaction. Furthermore, this approach could eventually lead to the acceptance of autonomous vehicles by suggesting a positive effect of autonomous driving. 본 연구에서는 뇌파와 맥파를 이용한 생체신호 분석을 통해 자율주행차량 사용자에게 안정감을 유발하는 최적의 색온도를 제안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3000 K, 4000 K, 5000 K, 6000 K의 색온도를 갖는 조명을 자율주행 환경에 적용하여 제시하였다. 실험은 자동차 그래픽 시뮬레이터가 구비된 실험실에서 진행되었으며, 실험절차는 다음과 같다. 1) 안정기(5분), 2) U-K테스트(3분), 3) 자율주행+조명(3분). 이 과정은 색온도를 변경해가며 총 4회 반복되었다. 수집된 시계열데이터에 대해 주파수 분석을 실시하였고 파워 스펙트럼 분석을 통해 주파수 대역별 power값을 산출하였다. 뇌파는 안정의 지표인 α파와 각성의 지표인 β에 대해 분석을 실시하였으며, 맥파의 경우 교감신경계 활성도에 대해 분석을 실시하였다. 산출된 데이터는 연구대상자 개인 간 편차를 줄이기 위해 정규화하여 통계분석을 실시하였다. 1차 분석 결과, 뇌파의 경우 5000 K의 조명을 제시하였을 때 α파가 가장 높았고, 대부분의 조명 제시 상황에서 β파가 증가하였다. 맥파의 경우 주행 상황에서 SNSA가 증가하였다. β파와 SNSA에 대한 2차 분석 결과, 유의수준 5%에서 색온도 간 유의한 차이가 인정되지 않았다. 결론적으로, α파가 가장 높은 5000 K의 색온도가 안정감을 유발한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결과를 자율주행차량에 적용한다면, 탑승자의 높은 만족도를 유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이와 같은 긍정적인 효과가 자율주행차량의 수용으로 이어질 수 있다.

      • KCI등재

        지하수 오염취약성 평가 기법 동향과 국내 적용성 고찰

        김규범,Kim, Gyoo-Bum 한국지하수토양환경학회 2008 지하수토양환경 Vol.13 No.6

        There are generally two types of groundwater vulnerability assessments. Intrinsic vulnerability is based on the assessment of natural climatic, geological and hydrogeological attributes and specific vulnerability relates to a specific contaminant, contaminant class, or human activity. Several methods to assess groundwater vulnerability, which are based on hydrogeologic setting and socio-economical environment, have been developed in USA and Europe. A Modified-DRASTIC model including a lineament factor has been developed in South Korea, but it still has some limitations. To develop a solid and applicable method in this country, many data of quality, hydraulic features, GIS data, and pollution source, produced from a Basic Survey based on Article 5 of the Groundwater Act and other research projects, need to be collected, analyzed and verified introducing the previous methods. 지하수 오염취약성이란 매질 자체의 고유 오염취약성과 오염 물질의 특성 또는 특정 인간 활동 등에 따른 특정 오염취약성으로 분류되며, 세계적으로 각국의 대수층 수리적 특성 및 사회환경 여건에 따라 오염취약성 평가 기법들이 개발되어 왔다. 국내에서도 지수 방법의 하나로서 지질구조선 등을 고려한 변형 DRASTIC 방법을 개발하였으나, 고유 및 특정 오염취약성에 대한 명확한 이해 및 지하수 환경 여건 등을 고려하여 국내 여건에 맞는 오염취약성 평가 기법을 개발해야 한다. 특히, 지하수법 제정 이후 지하수 기초조사, 각종 연구 프로젝트 등을 통하여 생성된 대용량의 수질자료, 수문특성 자료, 오염원자료, GIS data 등을 종합적으로 활용하여 다양한 기법을 접목, 검증해 본다면 현실성 있는 오염취약성 평가 기법이 가능할 것이다.

      • 자율주행자동차 환경에서 실내무드 조명의 효과

        김규범,조형석,민병찬 한국감성과학회 2019 춘계학술대회 Vol.2019 No.-

        With the start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he autonomous vehicle market is receiving much attention recently. One of the benefits of that autonomous driving can propose is the driver can do other activities. However, it is necessary to find out whether the driver would give up the joy of driving and to choose the benefit of autonomous driving.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uggest optimal lighting color for the autonomous vehicle users. ECG were measured in the order of initial stability, autonomous driving, three lights(Red, Green, Blue) and late stability.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is study, there is significant differences by stimulus (p<0.05). As a result of the post hoc, the RR interval of the green lighting was the longest. Our results provide compelling evidence that the lighting color may affect the indoor activity of the autonomous vehicle. And suggest that this approach appears to be effective in suggesting the benefit of the autonomous vehicle that may appeal to the future user.

      • KCI등재

        지표수-지하수 연계 기반의 통합수자원 관리를 위한 단위유역 제안

        김규범,황찬익 한국수자원학회 2020 한국수자원학회논문집 Vol.53 No.S-1

        In South Korea, 850 standard watersheds and 7,807 KRF catchment areas have been used as basic maps for water resources policy establishment, however it becomes necessary to set up new standard maps with a more appropriate scale for the integrated managements of surface water-groundwater as well as water quantity-quality in the era of integrated water management. Since groundwater has a slow flow velocity and also has 3-D flow properties compared to surface water, the sub-catchment size is more effective than the regional watershed for the evaluation of surface water-groundwater interaction. The KRF catchment area, which has averagely a smaller area than the standard watershed, is similar to the sub-catchment area that generally includes the first-order or second-order tributaries. Some KRF catchment areas, which are based on the surface reach, are too small or large in a wide plain or high mountain area.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revise the existing KRF area if being used as a unit area for integrated management of surface-water and groundwater. A unit watershed with a KRF area of about 5 to 15 km2 can be effective as a basic unit for water management of local government considering a tributary composition and the location of groundwater wells, and as well it can be used as a basic tool for water demand-supply evaluation, hydrological observation system establishment, judgment of groundwater permission through a total quantity management system, pollution assessment, and prioritizing water policy, and etc. 현재 우리나라는 수자원단위지도의 표준유역(850개) 및 KRF의 집수구역(7,807개) 등의 기준 도면이 수자원 정책 수립의 기본 도면으로 활용되고 있으나, 물관리 일원화 시점에 맞추어 지표수-지하수의 연계 관리 및 수량-수질 통합관리를 위해서는 보다 적절한 규모의 표준 도면 설정이 필요해 보인다. 지표수에 비하여 지하수는 느린 이동 속도를 보이고 3차원 흐름 특성을 갖고 있으므로 지표수-지하수 연계 평가를 위해서는 광역적 규모의 유역 보다는 준 유역 규모가 보다 효과적인데, 표준유역보다 평균 면적이 작은 KRF 집수구역은 1차 또는 2차 지류를 포함하는 준 유역 규모에 해당한다. 그러나, KRF는 지표수 수계를 기준으로 구역을 구분하였기 때문에 넓은 평지 또는 높은 산악지역에서는 지나치게 작거나 큰 면적을 갖고 있다. 따라서, 지표수-지하수 연계 통합 관리에 적합한 단위 유역은 기존 KRF 집수구역을 수정하여 설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로부터 설정될 개소 당 약 5 ~ 15 km2 면적의 단위 유역은 지류의 구성과 관정의 위치를 고려할 때 지방자치단체의 수자원 관리의 기본 단위가 될 수 있으며, 물 수요-공급 평가, 수문 계측 시스템의 배치, 지하수 허가 총량 기준, 오염의 평가, 정책의 우선 순위 결정 등 실질적인 수자원 통합관리의 기본 수단으로 활용 가능할 것이다.

      • KCI등재

        스포츠 조정․중재제도의 활용방안 - K 선수 사례 중심으로 -

        김규범 한국중재학회 2016 중재연구 Vol.26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An ADR arbitration system has a necessary value in the sports industry for settlement of disputes. Sports disputes should be resolved independently by enacting internal regulations within the basic principles of national law rather than treated as a civil action. If the dispute is not fair and transparent, it may cause distrust. Because an arbitration system has values such as speed, flexibility of economic decisions, professionalism of arbitrator and confidentiality of arbitration-related information, the efficiency of the arbitration system for conflict resolution has emerged recently. We have to assign sports experts to reactivate sports arbitration commission committees which existed from 2006 to 2009 in Korea. Many countries, such as the UK, USA, Canada, New Zealand, Hungary, the Netherlands, Poland, Germany, and Japan, which attain advancement of sports and the International Court of Arbitration establish and run their own sports arbitration agencies. However, Korea disbanded its sports arbitration commission committee for political and economic reasons. In 2012, after their disbanding, athlete Kim Yeon-kyoung came into conflict with Heungkuk Life over terms of free agent acquisition and international transfer certification. Finally they were able to settle those political conflicts. However if there had been related laws in Korea, they could have resolved those problems easily without international disputes. Practically, it would have been almost impossible for Kim Yeon-kyoung to win the dispute. But her problem became an issue after the London Olympics, so she could win. Although it is well for her to take an active role on the international stage, it left much to be desired on account of the intervention of political circles in order to resolve the conflict. If the sports arbitration commission committee in Korea had still been active, it could have come to a peaceful settlement domestically. Therefore we have to reestablish a Korean sports arbitration committee centered around experts of sports law. ADR 중재 제도는 분쟁해결에 있어 스포츠 산업에 꼭 필요한 가치를 가진 제도이다. 민사관계로 해결하기 보다는 국가법 질서의 기본원칙을 수용하는 범위 내에서 자체적으로 내부규정을 제정하여 독립적으로 스포츠 분쟁해결을 해야 할 것이다. 분쟁은 공정성, 투명성이 담보되지 않으면 쌍방의 감정과 불신이 생기게 돼있다. 최근 분쟁해결 수단인 중재제도의 효율성이 부각되고 있는데 이는 신속성, 경제성 판정의 융통성 중재인의 전문성 및 중재관련내용의 비밀보장성 등 중재제도의 가치가 있어서일 것이다. 스포츠 중재위원회의 활성화가 되기 위해서는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있었던 한국스포츠 중재위원회를 스포츠전문가 중심으로 설립해야 할 것이다. 이미 국제 중재 재판소를 비롯한 영국, 미국, 케나다, 뉴질랜드, 헝가리, 네덜란드, 폴란드, 독일, 일본 등 스포츠 선진화를 이룬 대부분의 국가를 포함한 많은 나라에서 스포츠 중재기구를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그동안 있었던 한국스포츠 중재위원회를 정치적 경제성논리로 해체 되었다. 해체이후 2012년 K 선수는 자유계약 취득 조건과 국제이적동의서를 놓고 인천 흥국생명과 갈등하게 되었다. 자유계약과 국제이적동의서 발급요청은 정치적으로 해결할 수 있었지만 법적 근거가 있었다면 국제적 분쟁까지 가지 않아도 해결할 수 있었던 일이었다. K 선수 사태가 런던 올림픽이 끝난 직후에 열린 국정감사기간에 불거지지 않았다면 K 선수 측에 유리하게 해결 될 가능성이 거의 없었다. K 선수의 바람대로 국제무대에서 마음껏 활약할 수 있는 것은 반갑지만 그런 결정이 내려지기 까지 정치권의 개입이 있었다는 것이 아쉬움으로 남아 있다. 국내 스포츠 중재위원회가 지속되었다면 국내에서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므로 스포츠 법 전문가 중심으로 한국스포츠 중재위원회를 독립된 법인으로 다시 설립해야 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