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土壙木槨墓로부터의 墓制 轉換過程에 關한 一考

          김경동(Kim Kyoung dong),(金敬東) 중앙문화재연구원 2006 중앙고고연구 Vol.0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진·변한의 고지인 영남지방에는 지금까지 많은 수의 고분들이 발굴조사되었다. 그 중에서 3세기~5세기대에 걸친 고분들의 발굴 수량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중에서 토광목곽묘는 3세기대의 대표적인 묘제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토광목곽묘를 뒤이어 나타나는 적석목곽분과 수혈식석곽분이 영남지방의 주 묘제로 자리를 잡게 된다. 토광목곽묘는 방형 혹은 장방형의 묘광을 구축하고 그 내부에 나무로 곽을 만들어 매장주체부를 형성하고 있는 묘제이다. 따라서 묘광과 목곽사이에는 필연적으로 뒤채움이 있어야 한다. 지금까지 토광목곽묘는 주로 시상의 유무, 묘광의 길이 및 평면비, 유물 부장방식 등에 대한 연구들이 이루어져 왔다. 그러나 토광목곽묘 뒤를 이어 나타나는 묘제들은 대부분이 돌을 이용하여 매장주체부를 보호하고 있다. 이에 필자는 토광목곽묘의 묘광과 목곽사이의 충진재료의 변화를 통해서 토광목곽묘가 이어지는 다음 묘제로 어떤 방식으로 전환되는 지를 살피고자한다. 이에 우선 토광목곽묘의 충진재료를 구분하여 순수하게 흙으로 충진한것, 흙과 돌을 섞어 충진한 것, 돌로만 충진한 3가지 유형으로 나누었으며, 적석목곽분에 대해서도 나름의 정의를 하였다. 수혈식석곽분은 크게 4가지로 분류하여 그 변화 양상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 포항 등 일부지역에서는 돌과 흙을 섞어 충진하는 방식의 전통이 이어지고 있으며, 순수하게 흙을 채운 토광목곽묘의 전통이 지역에 따라 그 존속기간이 다르다는 것을 파악하게 되었다. 또한 경주지역에서 냇돌을 이용한 충진이 가장 먼저 이루어졌으며, 이러한 것이 포항과 경산 등지로 확산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또 적석목곽묘로 표기된 분묘들은 대부분이 상부의 적석량이 미미하고, 적석의 범위가 묘광내에만 한정되어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것을 경주지역의 적석목곽분과는 상이한 현상이다. 즉 적석목곽분은 경주지역에만 한정하여 나타나고 있으며, 위의 적석목곽묘는 토광목곽묘의 범주에서 이해되어야 할 것이다. Until now, in Yeongnam province, the old native place of Jinhan and Byeonhan, a lot of old graves were excavated. Among them, the old graves which were made from the 3rd century to the 5th century are majority. Between them, the pit burial with wooden chamber is the representative grave system of the 3rd century. And the wooden chamber with stone mound tomb and the stone-lined pit grave, following to the pit burial with wooden chamber, take the main grave system in Yeongnam province. The pit burial with wooden chamber is the grave that has square or rectangular shaped hole and in side of it, there is a box made with wood, so it takes a main part of burial. Therefore between the hole and the box, work for filling up needs definitely. Until now the investigation was surveyed mainly about the length of the grave-hole, a rate of plane and the burial way of remains and whether a death body table exists or not. But the grave system following to the pit burial with wooden chamber has the structure protecting the main part of grave by using stone. So I intended to look into the way of changing in the grave system through the changing of materials filled into the place between grave hole and box. Therefore I divided the filling materials into three types, purely mud, something mixed with mud and stone and only stones. And I defined the wooden chamber with stone mound tomb. I examined the aspects of changing by dividing the stone-lined pit grave into 4 groups. As a result, in some regions including Pohang the way of filling with something mixed stone and mud succeded and the tradition of the pit burial with wooden chamber filling with purely mud had the different lasting period according to the regions. And also in Gyeongju, filling method using river stone was first tried and this tendency spread to the region of Pohang and Gyeongsan. In the graves recorded the wooden chamber with stone mound tomb, most of them had little piled stones and the piled stones were found only within the grave-hole. Namely the wooden chamber with stone mound tomb existed only in Gyeongju and the wooden chamber with stone mound tomb above mentioned must be understood within the range of the pit burial with wooden chamber.

        • KCI등재

          공공갈등과 방폐장 입지사례연구

          김경동(金景東), 심익섭(沈翊燮) 한국지방자치학회 2016 韓國地方自治學會報 Vol.28 No.4

          한국에서 발생하는 공공갈등의 대부분은 지역개발과 SOC조성사업과 같은 대형국책사업에 집중되어 있으며, 지역개발이나 SOC조성사업의 특성상 지역의 이익과 이해관계가 강하게 충돌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환경파괴의 위험성을 동반할 수 밖에 없다. 이 때문에, 정책과정에서 지역주민과 NGO의 반발은 ‘NIMBY(NIMBY: Not In My Back Yard)'와 ‘PIMFY(PIMFY: Please In My Fore Yard)'로 강하게 표출되고, 이슈화되어 국가차원의 문제로 등장한다. 이 중에서, 방폐장 입지추진정책은 20년 가까이 표류하였고, 첨예한 갈등과 대립을 초래하였다. 방폐장 입지선정과정은 거버넌스의 형태를 이루기 때문에, 다양한 행위자들의 이익과 이해관계에 따른 행위구조와 상호작용이 발생하고, 방폐장에 내재된 위험성과 맞물리면서 불확실성이 가속화 된다. 게다가, 시대의 흐름에 따라 거버넌스 구조에서 발생하는 공공갈등은 제도와 행위자들의 상호작용에 따라서 갈등해소 또는 정책의 성공으로 연결된다. 따라서, 본 연구는 Ostrom의 IAD분석틀을 응용하여 경주와 부안의 방폐장 입지사례를 비교 분석하였다. 본고의 분석대상은 ① 방폐장 입지정책의 추진경과를 바탕으로 ② 경주와 부안의 지역상황 분석을 통하여 두 지역의 경제 · 사회 · 심리의 분석을 시도하였고, ③ 방폐장 입지정책 분석과 정책과정 분석을 통하여 행위자들의 특성, 전략적 행동, 상호작용 등을 분석하였다. 이를 통하여 본고는 경주와 부안에서 나타난 방폐장 입지결정요인을 제도적 요인과 상호의존성 요인 등으로 제시하며 연구를 종결하였다. This study exams to get to the bottom of the influential factors in the public conflict and provide the policy implications. The typical case of the public conflict: the selection of the radioactive site in Gyeong-ju and Buan, was chosen for the research object. The perspective of this study is based on the human rationality; also utilized the IAD(Institutional analysis and development framework) for the effective analysis. The former studies focused on the source of conflict; adaptability of the policy; mostly concentrated on the dispute concerning the referendum. Interestingly, in the process of this study, Gyenongju and Buan show the contrasted location process and each result is drawn by institutional factors and inter-dependence factors. The institutional factors are ① economic incentive, ➁ transparency, ③ safety. The inter-dependence factors are ① inter-dependence of Governance, ➁ coordinating multiple actor's interests, ③ institutionalization of institutional factors.

        • KCI등재
        • 심포지움-기술과 사회 변동

          김경동,Kim,,Gyeong-Dong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1979 과학과 기술 Vol.12 No.6

          산업사회를 구성하고 발전 변화시키는 가장 중요한 힘은 과학과 지식이다. 그러므로 과학지식의 구조와 그림자는 현대사회의 구조와 과제에 그대로 반영된다. 한국과학저술인협회는 6월 18일 성균관대학에서 「과학과 사회」심포지움을 갖고 현대과학의 방법론적 특징등을 분석, 현대사회와 현대인이 처한 상황 진단을 모색했다. 이날 심포지움에서는 김경동교수(서울대 사회학과)의「기술과 사회변동」 및 노재식 박사(원자력연구소 환경부장)의 「국가발전과 환경보전」등 논문이 발표되었는데 다음은 그 요지이다.

        • KCI등재

          어문학부(語文學部) : "정차좌애풍림만(停車坐愛楓林晩)" -시어(詩語)로서 "좌(坐)"의 의미

          김경동 한국중국학회 2015 中國學報 Vol.74 No.-

          杜牧「山行」在唐詩中具有獨特價値的名篇, 以平易近人的語言及表現方式, 讚美秋天的楓葉, 至今廣爲流傳. 國內學者飜譯介紹該詩, 唯獨在第三句"停車坐愛楓林晩"的解釋方面, 衆說紛운. 究其原因, 就是對``坐``字的用法, 理解不同之故. 在國內飜譯「山行」中的``坐``字, 有三種說法 : ``動詞說``--動詞``坐下``的意思; ``介詞說``--介詞``因的意思; ``副詞說``--副詞``自``(無故)的意思. 至今爲止, 這三種說法被國內學界所接受, 是因爲用以解釋全詩, 看似在句法ㆍ文理上沒有任何問題.根據本文的硏究, 「山行」中的``坐``字幷非動詞或介詞, 而是副詞``自``(無故), 其作用爲修飾動詞``愛``, 以表現出對美景的陷入ㆍ陶醉的境界. 換言之, ``坐``字作爲透露詩人內面意識的詩語, 表示深醉於楓葉美景的無我之境.

        • KCI등재

          「비파행(琵琶行)」 난구(難句) 의미 해석고

          김경동 한국중국학회 2016 中國學報 Vol.78 No.-

          白居易的長篇名作「琵琶行」, 作於元和十一年(816), 當時詩人遭讒被貶爲江州司馬, 心情抑鬱, 秋天送客到?浦口而遇到琵琶女, 借?的不幸身世, 抒發了對自身遭遇的無限感傷. 唐宣宗悼念白居易, 有詩句云: “童子解吟長恨曲, 胡兒能唱琵琶篇”(「吊白居易」), 可見「琵琶行」當時就流傳極廣. 不但如此, 後世的白詩選集及各種唐詩選本皆收錄該詩, 其文學價値受到肯定, 爲傳世不朽之作. 白居易的詩歌, 或云`老?能解`, 平易近人, 但就後世讀者而言, 解讀白詩有一定的難度. 正如「琵琶行」, 嚴緊考索其內容, 使後人感到大惑不解的難句不少. 有鑑於此, 本文挑選具有衆多異說或引起讀者誤解的代表詩句, 如“主人下馬客在船”·“弟走從軍阿姨死”·“去來江口守空船”·“夢啼粧淚紅?幹”·“却坐促絃絃轉急”, 進行硏究. 首先, 整理·介紹國內飜譯本的異說, 進而, 對於有異說的詩語與詩句, 判斷是非, 從各種角度探索其原義, 幷希望此一工作, 在後學所作的古典詩解釋方式與譯註方面, 成爲一個里程碑.

        • KCI등재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