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미륵사지 석탑 출토 사리장엄 금제유물의 재료학적 특성

        권혁남,유동완,이장존,한민수 국립문화재연구소 2014 문화재 Vol.47 No.4

        When sarira reliquary was found in stone pagoda of Mireuksa Temple, there were 494 gold artifacts, including inner gold pot, gold plate with inscription for Sarira enshrinement, etc. Most of gold artifacts were crafted, but there were 22 gold plates and 4 gold ingots, which did not have any specific shape. It was considered that they had not been crafted. Since gold exists as a metal rather than a metallic oxide in nature, in general, it can be crafted by melting and shaping. However, gold in nature has impurities so it has to be refined to have malleability. The characteristic features were identified through the analysis of gold artifacts from sarira reliquary found in stone pagoda of Mireuksa Temple. The analysis result showed that there were 3 types of gold; pure gold artifacts, artifacts produced with silver containing gold and natural gold ingots. Inner gold pot, gold earrings and gold small beads were produced with pure gold and they contained less than 1wt.% of copper. It seemed like they were produced as pure gold to be shaped by hammering. Gold plate with inscription, tweezers, gold earrings, ingots, etc. were produced with silver containing gold as they had to be more solid. Gold ingots seemed to be natural gold considering the distribution of silver and copper in them, but it cannot be concluded as there are not enough information on gold ingots in Korea. The comprehensive research on gold ingots from various regions in Korea has to be carried out to confirm the above. Sarira Reliquary showed the very sophisticated gold craftsmanship. Gold ingots with the inscriptions, which say 1 nyang, were approximately 14g. Considering the weight of these ingots as standard, weights of other ingots were half nyang(7g), 2 nyang(28g), etc. 익산 미륵사지 석탑에서 출토된 사리장엄 중 금제유물은 사리내호, 봉영기 등 총 494점이다. 금제유물은 대부분 가공을 통해 제작하였으나 이 중 금정 22점과 금괴 4점은 형태를 가지고 있지 않은 금괴로 가공품을 만들기 전 단계의 것으로 판단된다. 일반적으로 금은 자연 상태에서 산화물이 아닌 금속의 형태로 존재하므로 용융, 가공 과정만을 통해서 형태를 제작할 수 있다. 그러나 자연금의 경우 은, 동 등 불순물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연성을 가지기 위해서는 정제가 필요하다. 미륵사지 석탑 사리장엄에서 출토된 금제유물을 분석하여 그 특성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분석결과 순금제품과 은이 함유된 금제품, 자연금으로 추정되는 금괴류로 분류할 수 있었다. 순금으로 제작된 유물은 사리내호, 금제고리, 금제소형구슬이며, 1wt.% 내외의 동을 함유하고 있다. 이들 유물들은 두드려 형태를 만들기 위해 순금으로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은이 함유된 유물은 봉영기, 족집게, 금제고리, 금정, 금괴 등이며, 강도가 필요한 형태를 제작하기 위해 은이 함유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금정, 금괴는 은, 동의 분포, 형태로 추정하였을 때 자연금으로 보이나 한국의 자료가 충분하지 않아 단정할 수는 없으며, 향후 다양한 지역의 괴 형태 금제유물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금세공기술면에서는 미륵사지 석탑 출토 사리장엄은 매우 정교한 기술을 보이고 있다. 또한 무게분포를 살펴보았을 때 한 냥의 명문이 있는 것의 무게가 14g 내외로 이를 기준으로 반 냥, 두 냥 등으로 무게가 분포하고 있다.

      • KCI등재후보

        텔레비전의 15대, 16대 대통령선거보도 비교 분석

        권혁남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 2009 정치커뮤니케이션 연구 Vol.0 No.12

        This paper analyzes “what did the broadcasting systems and the broadcasting corporations report on and how?” during the period of the 15th and 16th Presidential elections in Korea. In essence, it tries to find the answer of these subjects as follows: 1. How much did they report on the election news? 2. How were the form and substance of the reports? 3. Was it fair and impartial that they reported on each of the political parties or the candidates in a sense of quantity and quality? 4. How much and how did they report on the policy news? Also, this paper analyze the contents of television election news in Korea, as a preliminary survey for a concrete investigation with regard to the effects of the voters’ inclination from television news. This paper is based on the analysis of television news reported during the period of the 15th and 16th Presidential elections. We use the main news - ‘the 9 O’clock News’ in KBS1 and ‘News Desk’ in MBC, ‘The 8 O’clock News’ in SBS as the object of this analysis. The period of this analysis is for 5 weeks each before and after the day of public notice for the elections, and we limit the time for 13 days every third day. The standard unit of the analysis, meanwhile, is each independent news. Though ‘a’ reporter sums up the news of several candidates and political parties, this analysis stipulates it as independent news each. From all this, we conclude from this analysis as follows: First of all, there is a tendency that broadcasting systems and broadcasting corporations are interested in elections, and their interest is more lively, especially after the day of public notice for the election. In second, election news from television include only a minimum of news commentaries which can be reported deeply and concretely. However, sketch news and straight news with superficial reporting is the majority. In third, perfectly balanced reporting is not existed in case of news contents, but the partial inclination to the government party has been disappeared in case of news forms. The candidates from the government party and the executives appears on television brightly and peacefully, but relatively, the appearance of the candidates from the opposition party, is full of the conflicts. Also, internally and externally, opposition parties in comparison with the government party are represented the complications and the collisions of viewers. 본 연구는 15대, 16대 대통령선거 기간에 방송사들의 선거보도가 보도의 형식과 내용면에서 어떠한 변화가 있었고, 특히 보도의 양과 질적인 면에서 특정 후보나 정당에 대한 편파성은 없었는지를 분석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15대 대선과 16대 대선 기간에 방송된 KBS-1 TV, MBC TV의 9시 뉴스와 SBS TV의 8시 뉴스를 내용분석하였다. 내용분석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릴 수 있겠다. IMF기간에 치러진 15대 대선에 비해 16대 대선에서는 선거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았다. 이는 기사건수, 방송시간, 그리고 뉴스밸류에서 그대로 잘 나타났다. 그리고 여전히 방송사들은 해설-기획기사보다는 스트레이트-스케치 기사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나 16대에서는 해설-기획기사가 괄목할만하게 크게 증가하였다. 또한 15대, 16대 대선 모두 메이저 후보들 간의 편파성은 두드러지지 않았으나 메이저 후보와 군소후보 간의 편파성은 여전했다. 그러나 15대 대선에 비해 16대 대선에서 크게 개선된 점은 매우 긍정적인 변화라 하겠다. 기사내용은 16대 대선에서도 여전히 ‘선거운동, 선거유세’와 관련된 기사가 주류를 이루었지만 15대 대선에 비해 이슈와 정책, 공약과 관련된 기사들이 괄목할만하게 증가하였다. 또한 16대 대선에서 이슈와 정책문제가 많이 다뤄졌다. 결국 과거에 비해 양적인 측면에서의 여당 편향성은 사라졌으나 질적인 측면에서의 여당 편향성은 아직도 완전히 없어지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겠다.

      • KCI등재

        텔레비전의 15대, 16대 대통령선거 보도 비교 분석

        권혁남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 2009 정치커뮤니케이션 연구 Vol.12 No.-

        본 연구는 15대, 16대 대통령선거 기간에 방송사들의 선거보도가 보도의 형식과 내용면에서 어떠한 변화가 있었고, 특히 보도의 양과 질적인 면에서 특정 후보나 정당에 대한 편파성은 없었는지를 분석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15대 대선과 16대 대선 기간에 방송된 KBS-1 TV, MBC TV의 9시 뉴스와 SBS TV의 8시 뉴스를 내용분석하였다. 내용분석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릴 수 있겠다. IMF기간에 치러진 15대 대선에 비해 16대 대선에서는 선거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았다. 이는 기사건수, 방송시간, 그리고 뉴스밸류에서 그대로 잘 나타났다. 그리고 여전히 방송사들은 해설-기획기사보다는 스트레이트-스케치 기사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나 16대에서는 해설-기획기사가 괄목할만하게 크게 증가하였다. 또한 15대, 16대 대선 모두 메이저 후보들 간의 편파성은 두드러지지 않았으나 메이저 후보와 군소후보 간의 편파성은 여전했다. 그러나 15대 대선에 비해 16대 대선에서 크게 개선된 점은 매우 긍정적인 변화라 하겠다. 기사내용은 16대 대선에서도 여전히 ‘선거운동, 선거유세’와 관련된 기사가 주류를 이루었지만 15대 대선에 비해 이슈와 정책, 공약과 관련된 기사들이 괄목할만하게 증가하였다. 또한 16대 대선에서 이슈와 정책문제가 많이 다뤄졌다. 결국 과거에 비해 양적인 측면에서의 여당 편향성은 사라졌으나 질적인 측면에서의 여당 편향성은 아직도 완전히 없어지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겠다. This paper analyzes “what did the broadcasting systems and the broadcasting corporations report on and how?” during the period of the 15th and 16th Presidential elections in Korea. In essence, it tries to find the answer of these subjects as follows: 1. How much did they report on the election news? 2. How were the form and substance of the reports? 3. Was it fair and impartial that they reported on each of the political parties or the candidates in a sense of quantity and quality? 4. How much and how did they report on the policy news? Also, this paper analyze the contents of television election news in Korea, as a preliminary survey for a concrete investigation with regard to the effects of the voters’ inclination from television news. This paper is based on the analysis of television news reported during the period of the 15th and 16th Presidential elections. We use the main news - ‘the 9 O’clock News’ in KBS1 and ‘News Desk’ in MBC, ‘The 8 O’clock News’ in SBS as the object of this analysis. The period of this analysis is for 5 weeks each before and after the day of public notice for the elections, and we limit the time for 13 days every third day. The standard unit of the analysis, meanwhile, is each independent news. Though ‘a’ reporter sums up the news of several candidates and political parties, this analysis stipulates it as independent news each. From all this, we conclude from this analysis as follows: First of all, there is a tendency that broadcasting systems and broadcasting corporations are interested in elections, and their interest is more lively, especially after the day of public notice for the election. In second, election news from television include only a minimum of news commentaries which can be reported deeply and concretely. However, sketch news and straight news with superficial reporting is the majority. In third, perfectly balanced reporting is not existed in case of news contents, but the partial inclination to the government party has been disappeared in case of news forms. The candidates from the government party and the executives appears on television brightly and peacefully, but relatively, the appearance of the candidates from the opposition party, is full of the conflicts. Also, internally and externally, opposition parties in comparison with the government party are represented the complications and the collisions of viewers.

      • KCI등재

        현대사회의 윤리문제와 목회자의 윤리적 성찰 및 관점의 구성에 관한 연구

        권혁남 한국실천신학회 2014 신학과 실천 Vol.0 No.41

        본 연구는 ‘현대사회 속에서 파생되는 윤리적 문제를 목회자가 목회현장 가운데서 대면하게 될 때 목회자는 어떤 윤리적 성찰의 틀과 관점에 따라 윤리적 정당화의 논리를 전개할 수 있을까’ 라는 물음에 기대어 절대주의적 관점에서 윤리적 성찰과 정당화의 문제를 다루는 임마누엘 칸트의 윤리학과 상대주의적 관점에서 윤리적 성찰과 정당화를 꾀하는 공리주의 윤리학의 접근을 살펴보고 이들의 한계를 지적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한계의 극복을 폴 틸리히가 제안하는 방식에 따라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조화 혹은 절충될 수 있는지 그 가능성을 살펴보았다. 그리고 이를 통해 목회자가 갖추어야 하는 윤리적 정당화의 논리, 즉 윤리적 성찰의 틀과 관점의 구성 및 그에 대한 논리적 이해를 살펴보았다. 틸리히의 제안은 윤리학의 전통적인 두 흐름인 칸트 윤리학과 공리주의 윤리학에 터하면서도 성경이 제시하는 도덕적 성찰의 틀을 지니고 목회현장 혹은 현대사회 속에서 내던져지는 윤리문제의 판단과 분석에 있어 대안의 가능성을 ‘아가페(agape)의 의미에서의 사랑의 원리와 카이로스(kairos) 원리’를 통해 보여준다. 그리고 이를 통해 현대의 윤리적 문제에 대응하는 더 나은 길, 즉 대안적 비전의 구현을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틸리히의 접근은 세속적 사회의 범주와 규범을 단순히 기존의 학설과 연결 지어 반복적으로 설명하려 한 것이 아니라 그와 함께 성경이 우리에게 제시해주는 범주 내에서 그 윤리적 성찰의 틀을 구성하려 시도했다는 점에 큰 의의가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moral philosophy of Immanuel Kant who deals with ethical introspection and justification issues from relativistic point of view, researched the approach of utilitarianism ethics that mean for ethical introspection and justification from relativistic point of view, and pointed out their limitations to give answers to a question, 'when ministers face ethical problems derived from modern society in the field of their ministry, how would they develop the ethical justification logic according to which frame and perspective of ethical introspection?' and investigated the possibility of how these limitations can be harmonized and compromised according to a method proposed by Paul Tillich. Also, this study investigated the logic of ethical justification that ministers need to be prepared with, meaning the frame of ethical introspection, structure of viewpoint, and logical understanding. Paul Tillich's suggestion is based on two traditional flows of moral philosophy, Kantian ethics and utilitarianism ethics, contains the frame of moral introspection suggested in the bible, and is showing alternatives to the judgement and analysis of ethical problems in the field of ministry or modern society through the principle of Agape love and Kairos principle.'Also, this study is suggesting the better way of dealing with modern ethical problems, meaning, implementation of alternative vision. In this aspect, the approach of Tillich has a significance in terms of how he did not only explain about the category and standard of secular society in connectin to the theories, but how he also attempted to compose the frame of ethical introspection within a range of suggestions made by bible.

      • KCI등재

        유대관계상실의 시대 교회의 역할은 무엇인가? - 무연사회(無緣社會) 문제를 중심으로 -

        권혁남 한국실천신학회 2013 신학과 실천 Vol.0 No.36

        본 논문은 무연사회의 양상을 현상적인 접근을 통해 살펴보고, 사회적 기관으로서의 교회에 초점을 맞추어 교회가 관계공동체의 희박화에 대한 타개책으로서 어떠한 역할을 할 수 있을 지에 대해 살펴보았다. 먼저 성서가 말하고 있는 교회공동체의 특성이 무엇인지 이해하기 위해 성서적 콘텍스트 안에서 시대별로 어떠한 공동체적 삶을 살았는지 족장시대, 출애굽 이후 가나안 정착시대 및 왕정시대의 공동체 모습을 통해 살펴보았다. 이러한 분석 가운데 가나안 정착시대 공동체의 구조 속에서 이스라엘 공동체가 하나님과의 계약공동체 및 신앙공동체로서 살아가는 모습을 통해 무연화라는 시대적 사조 및 흐름에 대항 할 수 있는 공동체적 특성을 드러내고 있음을 발견하고 이를 “청지기적 돌봄 공동체”라는 대안공동체로서 제시하였다. 그리고 이 ‘청지기적 돌봄 공동체’에 근거하여 관계공동체 희박화에 대한 타개책으로서 교회의 역할에 대해 다음의 두 가지를 제시하였다. 첫째, 생명의 청지기로서 교회이다. 즉 교회는 그리스도인과 더불어 생명을 살리고, 지탱하며, 보전하시는 하나님의 사역에 동참하여 그분과 더불어 ‘생명의 청지기로서 사는 삶’을 지켜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둘째, 물질의 청지기로서 교회이다. 즉 물질은 하나님이 이웃과의 나눔을 위해 인간에게 내려주신 도구임을 깨닫고 그 도구를 활용하여 봉사하고, 가난한자들을 섬김으로써 그들이 공동체 안에서 삶을 지탱하며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교회를 창조 세계에 대한 청지기로 부르셨기 때문이다. 따라서 교회는 시대의 문제를 짊어지고 ‘청지기적 돌봄 공동체’로서 그 역할을 감당하며 하나님이 맡기신 오늘의 사명을 감당해야 할 책임이 지워져 있다. 그러므로 생명과 물질에 대한 청지기적 교회로서 교회가 사회적 책임에 대한 역할을 다할 때 오늘의 사회적 문제인 무연사회의 구조를 넘어 유대관계의 사회 속에서 모두가 더불어 잘 사는 삶을 이루어 갈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has been conducted to examine how possibly a church formulates solutions to tackle the growing rarity of community of relation focused on the role of church as one of social institutions, flipping through aspects of disconnected society. It has started to investigate diverse stages of the communal livings which range from the patriarchal age, age of Canaan settlement in the aftermath of Exodus, period of monarchy in the biblical context in a bid to grasp what the bible says about the characteristics of ecclesial community. With finding a communal characteristics being able to battle against periodical trend and flow of a disconnected society from what Israel community had maintained as a covenant and faith community upon the Canaan settlement age among these analysis, it has suggested "Care community of steward" as an alternative community. Based on this "Care community of steward", it has suggested two ways to bolster the role of church to overcome the rarity of community of relation. First, it is a church as a steward of life. That is, the church shall ensure to keep leading "a life as a steward of life" with Him, joining God's duty of saving, maintaining and preserving the life with Christians. Second, it is a church as a steward of material. The materials should help people keep maintaining their lives in the community, being realized as a tool endowed by God to share with neighbors, providing services, and taking care of the poor. That's because God called the church as a steward creating world. Therefore, the church has been levied on responsibility holding the current mission entrusted by God as "Care community of steward", embracing the problems of age. Therefore, when the church strives its effort as a church of steward on life and material, it could lead to well- balanced life everyone could enjoy themselves together in the society of ties, overcoming the social issues today with structure of disconnected society.

      • KCI등재

        교회 내 사역자의 소명의식이 직무열의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권혁남 한국실천신학회 2015 신학과 실천 Vol.0 No.47

        본 연구는 교회 내 사역자의 소명의식이 직무열의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실증적으로 분석해 보았다. 이러한 분석을 통해 확고한 소명의식의 확립이 교회 내 사역자들의 직무열의(활력, 헌신, 몰입)를 촉진시키는 요인임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오늘날 한국교회와 사역자들의 소명적 삶을 반성하며 성찰해 보았다. 지금까지 소명에 관한 연구는 주로 종교적 프레임 속에서 형이상학적 개념 분석에 의존하며 질적 연구로서만 진행되어 왔다. 그러나 최근 20여 년간 소명에 관한 실증적(경험적) 연구들이 점증되고 있으며, 특히 종교조직만이 아닌 일반조직을 대상으로 한 사회과학 분야의 관심 또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조직을 대상으로 한 소명의식에 대한 경험적 분석은 여전히 극히 드물며, 지금도 질적 연구에 의존하고 있다. 이러한 차원에서 볼 때 본 연구는 질적 연구에 근거한 선행연구들을 바탕으로 소명의식의 작용 기제를 실증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소명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혔다는데 연구의 의의가 있다. 본 연구의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가설1>에 따른 분석의 결과로서, 소명의식이 교회 내 사역자의 직무열의에 미치는 영향의 관계를 살펴보았다. 연구결과 소명의식이 활력, 헌신, 몰두 모두에 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가설1>은 지지되었다. 이를 통하여 본 연구는 소명의식이 교회 내 사역자의 직무열의를 견인하며 촉진하는 요인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시 말해 소명의식을 강하고 확고하게 지각할수록 사역자들은 자신의 사역에 대해 의미를 찾아 활력적으로 일하고, 그 부여된 사역에 헌신하고 몰두하게 됨으로써 직무열의를 높이게 된다는 것이다. This study has empirically analyze on what influence the sense of calling on the religious workers in the church has on the work engagement. Through such analysis, establishment of firm sense of calling is presented as the factor to promote the work engagement (vigor, dedication, absorption) of those religious workers in the church, and through this effort, the life on mission for the Korean churches and religious leaders today is reflected and contemplated. Up to this point, the studies on calling have been dependent on analyzing the metaphysical concept mainly within the religious frame and processed only for qualitative studies. However, the empirical (experienced) studies on calling have been increasing in the recent 20 years, and in particular, there is increasing trend of interests in the socio-scientific fields with the subject on general organizations, not just limited to religious organizations. Notwithstanding such fact, however, the empirical analysis on the sense of calling with the subject on religious organizations is still extremely rare and it is still dependent on church organizations. Looking from this point of view, this study has its implication in broadening the understanding on calling by empirically analyzing the responses of the sense of calling on the basis of the advanced studies based on qualitative studies. The result of analysis for this study is shown as follow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following the <Hypothesis 1>, it is sought for the relationship of sense of calling influencing on the work engagement of those religious workers in the church. As a result of this study, sense of calling is shown to influence positively (+) on vigor, dedication and absorption. Therefore, <Hypothesis 1> is supported. Through the foregoing, this study affirms that the sense of calling leads the work engagement of religious workers in the church as well as the factor to promote the same. In other words, as one gets strong sense of calling with firmly perceiving the same, the religious workers would find the implications on their calling to work vigorously and dedicate for the given calling with absorption to enhance the work engagement.

      • KCI등재

        부정적 감정으로서의 ‘고독’문제 극복을 위한 교회의 지원에 관한 연구

        권혁남 한국실천신학회 2015 신학과 실천 Vol.0 No.43

        현대사회에서 고독은 일반적으로 인간 개개인의 사회적 상호작용의 부재상태 혹은 결핍상태를 일컫는 부정 적 개념으로 이해해 왔다. 그러나 이와는 반대로 고독은 ‘인간실존의 기본적 사실’이기도 하다. 하지만 최근 고독사와 같은 사회적 현상들이 우리 인간 삶의 주변에서 자주 발생되고 있음을 발견하며 사람들은 고독의 부정적 의미에 집중하거나 병리적 현상으로 인식하기에 익숙해 졌다. 따라서 본 연구는 먼저 개념적 양의성을 지닌 고독이란 무엇인가를 살펴보고, 이 가운데 오늘날 사회의 심각 성을 더해가고 있는 고독의 부정적 기능을 토대로 고독의 선행조건과 고독 경험의 특성 및 고독에 대한 대처 행동을 분석하여 제시하였다. 그리고 이 논의에 근거하여 인간 실존에 부정적으로 작용하는 고독의 문제를 예방 및 대처하기 위해 사회적 기관으로서 교회는 어떠한 지원을 해야 하는지 살펴보았다. 특히 목회적 돌봄(pastoral care)을 위한 방편으로서 교회의 지원과 관련된 부분을 중심으로 논의하였다. 먼저 생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도움을 직접적인 자원으로 제공하는 ‘직접적 지원’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논 의들이 있어왔고, 그 당위성에 대해서는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기에 생략하였고, 다음의 세 가지에 초점을 맞 추어 논의하였다. 부정적 감정으로서의 ‘고독’문제를 극복하도록 돕기 위해 교회는 첫째, 교회가 지닌 다양한 사회적 자원을 통해 사회와 인간을 연결시켜 줌으로써 사회적 유대관계를 형성시켜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보적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 둘째, 교회의 돌봄 사역으로서 인생의 위기에 직면해 절망과 상실감에 빠진 이 들을 돌보고 쓰러지지 않도록 지탱해주며, 삶을 권면함으로써 끊임없는 선택의 기로에서 올바른 결정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인도의 사역인 심방을 통한 정서적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 셋째, 성경말씀에 근거하여 한 사 람 한 사람이 가치 있는 존재임을 인정해주고, 비록 작은 일일지라도 그들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긍정 적으로 평가하며 지지해 주는 인지적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 In the modern society, solitude was generally understood as a negative concept referring to absence or lack of social interaction between individuals. On the contrary, solitude is also 'the basic fact of human existence'. However, as social phenomena such as solitary death are frequently occurring in human life, people started to focus on the negative meaning of solitude and became familiar with recognizing solitude as a pathological phenomenon. Therefore, this study first examined the meaning of solitude with conceptual bipolarity, analyzing and suggesting preconditions of solitude, characteristics of solitary experience and response to solitude based on the negative function of solitude becoming increasingly serious in today's society. Also based on this discussion, support of the church needed as a social institution to prevent and respond to the problem of solitude having negative effect on human existence was examined. In particular, the discussion focused on support of the church as a measure of pastoral care. First, there had been many discussion about 'direct support' that provides direct resources to help resolve life problems, and their justification was omitted as it does not need to be explained. The discussion was focused on the following three points. To help overcome the problem of 'solitude' as a negative emotion, first, the church must provide informational support connecting human beings with the society through various social resources of the church to help form social ties. Second, the church must provide emotional support through visit, the duty of guidance that allows people to make proper decisions at turning points of life by taking care of people in despair and sense of loss as the duty of care. Third, the church must provide cognitive support to acknowledge every person as a valuable being based on words from the Bible and positively evaluate and support the importance of roles played by people, however trivial they may b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