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청년기 직업결정의 변화양상에 따른 진로특성 변화 및 예측 : 대학 4년간의 진로고민·고등학교 3학년 때의 진로특성

        권재기,김진호 한국직업능력개발원 2011 직업능력개발연구 Vol.14 No.1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was to find the latent trajectory classes for developmental changes of the job decision in adolescence and compare the tendency of college students’ career worry following the results and also examine influential career properties of high school students for the latent classes. In order to resolve our research question, we performed the research using Korean Education and Employment Panel(KEEP) 2004-2008 surveys. We applied the Latent Class Growth Analysis(LCGA) and Growth Mixture Models(GMM) with known class in longitudinal studies, and applied the Decision Tree Analysis(DTA) in cross-sectional studies. First, our studies’ results found the four latent trajectory classes(decision class, confusion class, weakening class, indecision class) for the job decision change. Second, in case of students’ career worry, confusion class had the highest initial average(.897, ) and weakening class had the highest linear change rate(.448, ) significantly. Third, among career properties of high school students, gender, indecision reason, aptitude recognition, and career education satisfaction influenced prediction for the latent classes significantly. 본 연구는 5년간 직업결정의 변화양상에 따른 잠재계층을 확인하여, 밝혀진 잠재계층별로 대학 4년간의 진로고민 변화 양상을 비교하고, 고등학교 3학년의 진로특성을 통해 잠재계층을 예측하고자 하였다. 한국교육고용패널조사를 활용하여 종단·횡단연구를 수행한 결과, 첫째, 직업결정의 변화양상을 탐색하는 잠재성장계층분석에서는 직업결정 상태를 지속적으로 유지한 ‘결정 집단’, 직업결정을 번복하는 ‘결정혼란 집단’, 초기 몇 년간은 직업을 결정하였다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점 미결정 상태가 되는 ‘결정약화 집단’, 그리고 5년간 직업을 결정하지 못한 ‘미결정 집단’이라는 4개의 잠재계층을 확인하였다. 둘째, 잠계계층별 변화양상을 비교하는 다집단 성장혼합모형에서는 대학생 진로고민의 평균 초기치는 결정혼란 집단이 가장 높았으며(.897, ), 매년 .276 정도씩 진로고민이 증가하였다. 셋째, 잠재계층의 예측요인을 분석하는 의사결정나무분석에서는 고등학교 3학년의 진로특성 중에서 직업결정을 못한 이유, 성별, 적성인지 여부, 학교의 진로지도에 대한 만족도가 잠재계층 예측에 유의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 초등학생의 집단따돌림 역할자 프로파일분석: 따돌림 예방,개입 방안을 위한 역할자 탐색, 예측 및 종단적 변화양상 분석

        권재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구 한국복지재단) 2013 어린이재단 연구논문 모음집 Vol.2013 No.-

        사회성이 시작되는 초등학교 시기는 여러 사람과의 상호작용을 통해 자신을 자각하고 타인과 소통하는 방식을 경험한다. 학교라는 한정된 공간속에서 발생하는 집단따돌림은 다수의 방관자들이 역동하는 집단의 문제로 보고 본 연구를 수행하였다. 집단의 역동성을 밝히기 위해 동조현상이 높은 초등학교 고학년생을 대상(n=4,300)으로 집단따돌림 역할자를 탐색?예측하고, 종단적인 변화양상을 살펴보았다. 도출되는 연구결과를 통하여 집단 따돌림 역할 자에 따라 맞춤식 따돌림 예방 및 개입방안을 제안하였다. 집단따돌림 역할자를 탐색한 결과, 무관심 방관자, 자기방어 방관자, 가해 동조자, 피해자, 피해-가해 양가자, 가해자와 같은 6가지 유형이 도출되었다. 이들의 특성을 개인 및 가정환경 차원에서 살펴보았다. 결과에서 특징적인 점은 무관심 방관자는 여학생이 많고, 키가 크고, 탄력성과 자기 통제력이 높고, 규칙을 준수하는 특성이 있다. 정상적인 가정이 많고, 맞벌이가 아닌 경우가 많았다. 자기방어 방관자는 몸무게가 많고, 교과부진 및 무료급식 대상자이고, 가해 동조자는 키가 크고, 탄력성이 높았다. 피해-가해 양가자는 교과부진대상자인 경우가 많았고, 공감이 높은 특성이 있었다. 피해자는 몸무게가 많이 나가고, 교과부진 대상이고, 부의 나이와 학력이 높은 특성을 보였다. 가해자는 영재교육 대상자이고, 탄력성과 협동심이 높은 특성이 있다. 가정환경은 모의 나와 학력이 높은 특징이 있으며, 학교폭력 원인이 개인 외 문제라는 인식이 높았다. 집단따돌림 역할자의 3년간 변화양상을 살펴본 결과, 전체 학업성취도는 무관심 방관자가 가장 높았고, 피해-가해 양가자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전체 학업성취도가 감소하였다. 피해-가해 양가자의 경우 교과부진도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자아개념은 무관심 방관자가 꾸준히 증가하였고, 자기방어 방관자는 자아개념과 성취 목표가 타 역할 자에 비해 매년 감소하였다. 학교적응에서 피해자는 초기 학교만족도가 높았으나 시간이 흐름에 따라 급격히 감소하였고, 조퇴횟수도 증가하였고, 가해자도 결석횟수가 매년 증가하였다.

      • KCI등재

        초중등 교사의 진로체험교육 요구분석

        권재기,정미경 안암교육학회 2020 한국교육학연구 Vol.26 No.2

        This study analyzed the educational needs of primary and secondary teachers' career experiences in order to increase the career competency of adolescents and to suggest a more robust career education direction. A total of 171 teachers (36.3% of elementary school, 32.7% of middle school, and 31% of high school) have their career type, career experience goals and contents, and importance and implementation of career learning teaching and learning methods (or help and difficulty) Asked about. Before analyzing the educational demands of elementary and secondary teachers' career experiences, we first analyzed differences in the importance of career experience education depending on whether teachers have experience in school level or career education. As a result, of the nine types of career experience activities, two were significantly different according to school level, and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existence of career education experience. Of the 20 career experience goals and contents, 5 of each teacher's school level and 4 according to the teacher's experience in career education showed significant differences in recognition. Of the 13 methods of teaching and learning in career experience, 3 were significantly different for each school level, and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recognition of help according to the experience of career education. It was found that the difference in importance according to the type of career experience, goals and contents of career experience, and career experience teaching/learning method showed that there was no or little significant difference according to the teacher's school grade and whether or not career education was conducted. Based on these results, the analysis of educational demands on the career experience of elementary and secondary teachers was conducted for all teachers without classifying the school level. As a result of the analysis of Borich's priorities and The Locus for Focus, career experience activity types were subject experience, field job experience, and foster institution career experience. Recognition of the need to balance roles was drawn as the highest priority. As teaching and learning methods for career experience, discussion, role playing, project learning, inquiry learning, cooperative learning, and career portfolio have high importance, but were drawn as teaching methods that are difficult to implement. 이 연구는 청소년의 진로역량을 높이고 보다 내실 있는 진로교육의 방향을 제안하기 위하여 초・중등 교사의 진로체험에 대한 교육요구도를 분석하였다. 총 171명(초 36.3%, 중 32.7%, 고 31%)의 교사를 대상으로 진로체험 활동유형, 진로체험 목표 및 내용, 진로체험 교수학습방법에 대한 중요도와 실시도(또는 도움도와 실시 어려움)에 대해 질문하였다. 초・중등 교사의 진로체험에 대한 교육요구도를 살펴보기 전에 먼저 교사의 학교급・진로교육 실시 경험 유무에 따른 진로체험 교육의 중요도 차이를 분석하였다. 그 결과, 진로체험 활동유형 9개 중에서 학교급에 따른 중요도는 2개가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고, 진로교육 실시 경험 유무에서는 중요도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진로체험 목표 및 내용 20개 중에서 교사의 학교급별 5개와 진로교육 실시 경험 유무에 따라 4개가 유의한 중요도의 인식 차이를 보였다. 진로체험 교수학습방법 13개 중에서는 학교급별로 3개가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고, 진로교육 실시 경험 유무에 따라서는 도움도의 인식 차이가 유의하게 나타나지 않았다. 진로체험 유형, 진로체험 목표와 내용과 진로체험 교수학습방법에 따른 중요도(또는 도움도)의 차이는 교사의 학교급별・진로교육 실시 경험 유무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난 것이 없거나 적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이후 초・중등 교사의 진로체험에 대한 교육요구도의 분석은 학교급을 구분하지 않고, 전체 교사를 대상으로 실시하였다. Borich의 요구도 우선순위와 The Locus for Focus 분석결과, 진로체험 활동유형에서는 학과체험, 현장직업체험, 위탁기관 진로체험이었고, 진로체험을 위한 목표와 내용에서는 진로정보의 탐색・해석・활용, 성 역할 균형 필요성 인식이 최우선 순위로 도출되었다. 진로체험을 위한 교수학습방법으로는 토의, 역할놀이, 프로젝트 학습, 탐구학습, 협동 학습, 진로 포트폴리오가 중요도는 높지만 실시하는데 어려움이 겪고 있는 수업방법으로 도출되었다.

      • KCI등재

        한국 국민의 통일의식 프로파일 탐색 및 예측

        권재기 건국대학교 인문학연구원 2020 통일인문학 Vol.83 No.-

        For over a half-century, the perception concerning unification has been changing. The “unification consciousness” of the Korean people differs according to everyone’s situation and values and is complexly influenced by various factors. Even in the same generation, people differ in age, gender, income, political ideology, and how they perceive North Korea. In response to this need, this study selected representative indicators that influence the Korean people's unification consciousness and conducted a latent profile analysis to explore and analyze group types that exhibit homogeneous characteristics. The necessity of unification was predicted based on the group type of the classified unification consciousness profile. As a result, first, 4 groups could be derived when the group types were classified based on the unification consciousness profile. Group A is a group of low education, low-income people, aged 60 years or over, Group B is a group with highly educated and high-income individuals, who are progressive and have a high affinity for North Korea, Group C has high education and high income, and shows conservativeness with high hostility towards North Korea, and Group D is a group with low-happiness and low family status satisfaction. Second, while looking at the necessity of unification for the four groups divided according to the unification consciousness profile, group B (high education, high-income, progressive, North Korean-friendly group) showed the highest necessity, compared to group C (high education, high-income, conservative, hostile towards North Korea group) which showed the lowest awareness concerning the need for unification. Third, as a result of predicting the necessity of unification for the four groups, divided according to the unification consciousness profile, it was found that in group A (low education, low-income group, aged 60 years or over), men have a higher need for unification than women, and people with a stronger sense of pride about Korea showed lower awareness about the necessity of unification. In Group B (high education, high-income, progressive, North Korean-friendly group), higher level of happiness and stronger pride about Korea indicated higher need for unification while higher satisfaction about household status, and stronger hostility towards North Korea indicated lower need for unification. In group C (high education, high-income, conservative, hostile towards North Korea group), higher satisfaction about household status, stronger sense of pride about Korea, and stronger hostility towards North Korea perceived lower need for unification. In group D (group with low-happiness and low family status satisfaction), higher education level indicated stronger belief about the necessity for unification while stronger belief in the possibility of war on the Korean peninsula, stronger hostility towards North Korea indicated low necessity for unification. 반세기를 넘어 통일에 대한 인식은 변화하고 있다. 한국 국민의 통일의식은 각자 개인이 처한 상황과 가치관에 따라 다르고, 다양한 요인에 의해 복합적으로 영향을 받는다. 동 세대라 하더라도 나이나 성별, 소득은 어떤지, 정치이념이 어떤지, 북한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에 따라 다르다. 이러한 문제 제기에 따라 본 연구에서는 한국 국민의 통일의식에 영향을 미치는 대표적인 지표를 선정하고, 잠재프로파일 분석을 실시하여 동질한 특성을 나타내는 집단 유형을 탐색·분석하였다. 그리고 분류한 통일의식 프로파일의 집단 유형에 따른 통일의 필요성의 차이와 예측원을 예측하였다.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첫째, 통일의식 프로파일에 따른 집단 유형은 4개의 집단(60대 이상 저학력·저소득 집단군(집단 A), 진보성향 고학력·고소득의 북한 우호감이 높은 집단군(집단 B), 보수성향 고학력·고소득의 북한적대감이 높은 집단군(집단 C), 행복도·가계상태 만족도가 낮은 집단군(집단 D))이 도출되었다. 둘째, 통일의식 프로파일에 따른 네 집단별 통일 필요성은 진보성향 고학력·고소득의 북한 우호감이 높은 집단군이 통일 필요성을 가장 높게 인식하고, 보수성향 고학력·고소득의 북한적대감이 높은 집단군이 통일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가장 낮았다. 셋째, 통일의식 프로파일에 따른 네 집단별로 통일 필요성을 예측한 결과, 60대 이상 저학력·저소득 집단군(집단 A)은 남성이 여성보다 통일 필요성이 높고, 한국인의 자부심이 높을수록 통일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보성향 고학력· 고소득 북한 우호감이 높은 집단군(집단 B)은 행복도가 높을수록, 한국인의 자부심이 높을수록 통일 필요성이 높고, 가계상태 만족도가 높을수록, 북한에 대해 적대적일수록 통일 필요성이 낮아진다. 보수성향 고학력· 고소득 북한적대감이 높은 집단군(집단 C)은가계상태의 만족도가 높을수록, 한국인의 자부심이 높을수록, 북한을 적대적으로 인식할수록 통일 필요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복도·가계상태 만족도가 낮은 집단군(집단 D)은 학력이 높을수록 통일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높았고, 한반도의 전쟁 가능성이 크다고 인식할수록, 북한을 적대적으로 인식할수록 통일 필요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KCI등재

        Effect of Loading Type on S-N Fatigue Behavior of SPRC340 Steel Sheet

        권재기,김영주,Masahiro Goto,김상식,한승전 대한금속·재료학회 2009 METALS AND MATERIALS International Vol.15 No.6

        In the present study, the effect of loading type on S-N fatigue behavior was examined using a 0.7 mm thick SPRC340 (Fe-0.08C-0.7Mn-0.5Si-0.12P-0.03S) steel sheet product. In contrast with the commonly held belief that the apparent fatigue resistance under bending is higher than that under uniaxial loading, the present specimens tended to show lower fatigue resistance under bending than under uniaxial loading. This trend appeared to be associated with several factors, including multi-site crack initiation on both sides of the specimen in bending, increasing error in the elastic bending stress calculation, and cyclic hardening during fatigue. The effects of loading type, including uniaxial loading and bending, on the S-N fatigue behavior are discussed.

      • KCI등재

        16개 시도지역 고등학교의 전출입에 대한 종·횡단적 특성 분석 및 예측 : 다층 잠재계층분석(multi-level Latent Class Analysis)을 이용하여

        권재기 안암교육학회 2012 한국교육학연구 Vol.18 No.2

        이 연구는 16개 시도지역에 소재한 고등학교 학생의 전출입 변화를 종·횡단적으로 분석, 예측하는 것이다. 이를 위하여 교육과학기술부와 KERIS에서 제공하는 2008년~2010년 정보공시자료(16개 시도의 1,030개 학교)를 활용하였다. 자료에 사용된 전출입은 순수한 전입을 나타내는 ‘순전입’ 변수를 계산·가공한 것이다. 순전입의 해석은 수치가 +이면 ‘순 전입’으로, - 이면 ‘순전출’을 의미한다. 연구결과를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지역 수준(지역 간) 및 학교 수준(지역 내) 순전 입의 차이를 밝히기 위하여 3수준 다층성장모형(3 level multi-level Growth model)을 실 시하였다. 그 결과 총 분산의 7.1%가 학교차에 의한 것이고, 지역 특성은 4.7%에 의해 결 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기치에 해당하는 2008년도 순전입은 1.721이고, 매년 약 6.815 씩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지역 간.지역 내 학교 순전입의 변화양상을 탐색하기 위하여 다층잠재계층분석(multi-level Latent Class Analysis)을 실시한 결과, 지역 간.지 역 내 학교의 잠재계층은 각각 3개로 나타났다. 지역 수준의 잠재계층은 ‘순전출이 낮다가 급격히 증가하는 지역’, ‘순전입이 증가하는 지역’, ‘전출입이 없다가 순전출이 조금씩 증가 하는 지역’으로 나타났다. 학교 수준의 잠재계층은 ‘전출입이 없거나 낮은 학교’, ‘순전입이 지속적으로 높은 학교’, 그리고 ‘순전출이 지속적으로 높은 학교’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도출된 지역 수준 및 학교 수준의 잠재계층을 예측하는 요인을 살펴본 결과, 잠재계층을 예측하는 예측원이 지역 수준 및 학교 수준에 따라 상반되게 나타난 점이 주목할 만하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was to analyze the influential factors of transference in regional high schools and find the latent trajectory classes for developmental changes of such transference and also predict aspects classifying latent trajectory classes. To perform this research, the Korea Education and Research information Service(KERIS) 2008-2011 survey was referred. We applied the multi-level Growth model and multi-level Latent Class Analysis with known class in longitudinal studies, and applied the multi nominal logistic regression in cross-sectional studie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transference was noted between and among regions. With 3 level multi-level Growth model, the transference trend was analysed. Second, multi-level Latent Class Analysis led to three latent classes for each. Latent class between regions was found to have ‘region with a sharp net outflow increase’, ‘region with a net inflow increase’ and region with a steady net outflow increase’. Latent class among region was grouped to ‘school with no or minimal net transference’, ‘school with a steady net inflow’ and ‘school with a steady net outflow’. Third, it was noted that the prediction for latent classes varies with regional (between regions) or school (among region) level.

      • KCI등재

        공과대학생의 핵심역량 검사도구 개발 및 타당화

        권재기,정미경 한국교육방법학회 2014 교육방법연구 Vol.26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공과대학생의 핵심역량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들의 특성을 반영한 포괄적인 핵심역량 검사도구를 개발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하여 공과대학을 둘러싼 환경변화와 여건 그리고 공과대학생의 특성과 그간 수행되어온 선행연구를 종합적으로 고찰하여 공과대학생의 핵심역량을 설명하는 구성개념을 규명하고, 검사도구의 개발절차에 따라 공과대학생의 핵심역량 검사도구를 개발하여 그 타당성 및 구인동등성을 검증하였다. 절차적으로, 3차에 걸친 델파이조사를 통하여 핵심역량의 하위영역을 도출하고, 경기도 소재 H대학의 공과대학생(2학년~4학년)을 대상으로 예비조사와 본조사를 실시하여 공과대학생의 핵심역량 검사도구를 개발하였다. 구체적인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문항분석, 신뢰도분석, 탐색적 요인분석을 통하여 최종 75개 문항이 도출되었다. 공과대학 생의 핵심역량은 크게 공학기초능력, 전공분야 기술력, 인성과 같이 3개 영역으로 나타났으며, 3개영역에는 공학기초능력의 6개 하위요인(수학적 사고력, 글로벌소통, 설계, 공학글쓰기, 기초과학, 인문사회 교양), 전공분야 기술력의 5개 하위요인(공학문제해결력, 의사소통력, 창의력, 기술적용, 정보처리), 그리고 인성의 6개 하위요인(팀웍, 책임감, 전공열정, 목표지향적 리더쉽, 공학윤리, 정확성)이 세부적으로 도출되었다. 타당성 검증은 확인적 요인분석과 다집단 확인적 요인분석을 실시하였다. 확인적 요인분석결과, CFI=.926, RMSEA=.078, SRMR=.070로 모형의 적합도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 공과대학생의 핵심역량을 측정하는 검사로써 적절함을 확인하였다. 형태동일성, 측정동일성, 절편동일성, 분산/공분산동일성을 검증한 결과, 공과대학생의 핵심역량 검사도구는 신입생을 제외한 2학년부터 4학년까지 동일하게 사용될 수 있는 것으로 판단되었다. This study aims to develope competency model and competency test by examining core competency of engineering college students. A delphi method was undertaken to deduce sub-domain of core competency and pilot & main survey were conducted to develope competency Test. Through analyses of item, reliability and exploratory factors, 75 diagnostic questions were deduced in consequence, which led to define core competency into 3 domains; basic engineering competency, technical skill and personality. With 3 domains, 6 factors in engineering competency, 5 factors in technical skill and 6 factors in personality were noted, respectively. For validity test, confirmatory factor analysis and predictive validity were executed. In consequence of confirmatory factor analysis, a reasonable result satisfying the criteria was noted. In terms of model fit index provided CFI = .926, RMSEA = .078, SRMR = .070. Futhermore, this study was conducted using multiple group analysis, the third-factor structure of test worked out well with the sophomore, junior, senior.

      • KCI등재

        일반계 고등학교의 기초학력미달 변화에 따른 학교유형 분류 및 종단적 변화

        권재기 한국교육평가학회 2013 교육평가연구 Vol.26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학교교육에서 발생하는 기초학력미달은 학생의 학업 부적응을 초래하고 누적될수록 인지적·심리적인 손상을 입게 된다. 동시에 이 쟁점은 개인의 문제를 넘어 학교 및 국가차원에서도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 국가 및 시도차원·학교차원·교육계에서는 학생들의 기초학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여러가지 정책과 지원을 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기초학력미달을 핵심 주제로 삼고, 전국의 일반계 고등학교(1,432개)를 대상으로 기초학력미달의 변화를 탐색하여 학교 유형을 분류·예측하고, 다양한 변인을 종단적으로 살펴보았다. 이를 통하여 일차적으로는 학교의 교육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탐색하고, 나아가 기초학력 미달을 감소시키기 위한 적합한 정책적 지원방안을 제안하고자 하였다. 분석자료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2010년∼2012년 국가수준학업성취도 평가결과 자료를 활용하였다. 기초학력미달의 변화양상에 따라 탐색된 학교 유형은 ‘기초학력미달 감소 학교’, ‘기초학력미달 정체 학교’, ‘기초학력미달 제로 학교’와 같이 세 가지 유형이 도출되었다. 밝혀진 학교 유형별 배경변인을 예측한 결과, 기초학력미달 제로 학교는 지역이 시도이고 사립학교일 때, 학교의 총교사수가 많고, 석사학위교사수가 많은 특성이 있었다. 기초학력미달 감소 학교는 서울지역이고, 남학교이거나 남녀공학 학교일 때, 학생 중에서 기초생활수급대상자수가 많고, 초임교사수가 많은 특성이 있었다. 기초학력미달 정체 학교의 특성은 서울지역이고, 사립학교이면서 남학교이고, 기초생활수급대상자수가 많았다. 학교 유형별 학교의 교육과정 편성·운영, 학교의 심리적 환경에 대한 3년간 변화양상을 살펴본 결과, 특정적인 점은 기초학력미달 제로 학교가 거의 모든 면에서 초기치와 변화율이 가장 높고 지속적으로 증가하였고, 기초학력미달 감소 학교와 기초학력미달 정체학교는 초기치와 변화율은 시점별로 서로 낮았다가 높았다를 반복하는 양상을 보였다는 점이다. This study explores underachievement students in general high schools nationwide (1, 432 schools) and classifies and predicts school types depending on it and then finds various factors longitudinally depending on school types. This paper uses results from nationwide academic achievement evaluation for 2010~2012 published by Korea Institute of Curriculum & Evaluation. From explored school types depending on changes in underachievementm this paper has drawn up 3 types such as 'School with decreased underachievement', 'School with unchanging underachievement' and 'School with zero underachievement'. And from the results to predict background factors for each school type, 'School with zero underachievement' was mostly those schools which are located at cities and local provinces (Do) and whose total number of teachers is high and the number master's degrees in teachers is high. 'School with decreased underachievement' are mostly those schools whose locations are Seoul and their students are male, or both male and female, and theres are lots of students supported by National Basic Living Security Act and lots of beginner teachers. 'School with unchanging underachievement' are mostly those schools whose locations are Seoul and their school type is private school and students are male with high rate of aid from National Basic Living Security Act. After this paper checked 3 year's changing trends for curriculum·operation from each school type, psychological environment, it's proved that 'School with zero underachievement' showed the highest intial value and changing rate for almost all aspects and continuous increase whereas 'School with decreased underachievement' and 'School with unchanging underachievement' showed chat their initial value and changing rate are rising and descending repeatedly.

      • KCI등재

        한국 성인 나눔행동의 잠재전이분석(LTA)을 통한 정신건강의 종단적 변화 : 누가 기부와 자원봉사에 참여하는가?

        권재기(Kwon, Jae Ki) 한국정신건강사회복지학회 2021 정신보건과 사회사업 Vol.49 No.3

        이 연구는 누가 기부와 자원봉사에 참여하는지에 대한 호기심에서 출발하였다. 최근까지 논의된 나눔행동(기부, 자원봉사)의 관계와 지속성을 중요하게 고려하였고, 나눔행동의 전이에 따른 집단을 탐색하고, 이들의 인구사회학적 특성과 정신건강의 변화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한국복지패널조사의 14차년(2006년~2019년) 데이터를 활용하였고, 총16,736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연구결과, 잠재전이분석을 통하여 나눔행동 지속 집단(3.2%), 나눔행동 무경험 집단(69.2%), 자원봉사 지속 집단(0.3%) 등과 같은 총 10가지 패턴의 집단유형이 도출되었다. 인구사회학적 특성으로는 지속적인 나눔 집단의 경우, 수도권에 거주하고, 최종학력이 높고, 배우자가 있고, 종교를 가지고 있으면서 정규직이 많고, 직업은 관리직, 전문직과 사무직이 많고, 소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전이된 집단 유형 중에서 나눔행동 지속 집단은 우울이 가장 낮고, 건강만족도와 행복감의 초기치가 높고, 지속적으로 높은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비교하여 나눔행동 무경험 집단은 건강만족도와 행복감의 타집단보다 낮고, 우울은 타집단보다 가장 높은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를 통하여 나눔행동이 지속될 때 정신건강은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종단적으로 확인한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study started out of curiosity about who participates in donations and volunteering. The relationship and continuity of sharing behaviors(donation, volunteering) discussed until recently were considered as important, and groups according to the transfer of sharing behaviors were explored, and their demographic characteristics and changes in mental health were investigated. For this purpose, data from the 14th year (2006-2019) of the Korea Welfare Panel Survey were used, and a total of 16,736 people were targeted. As a result of the study, a total of 10 group types were derived, such as the group that continued sharing behavior (3.2%), the group that had no experience in sharing behavior (69.2%), and the group that continued volunteering (0.3%) through the latent transition analysis. As for the socio-demographic characteristics, in the case of the continuous sharing group, it was found that they live in the metropolitan area, have a high final education, have a spouse, and have a religion, but have a lot of regular workers, and their occupations are managerial, professional and clerical, and high income. Lastly, among the group types that were transferred, the group that continued sharing behavior had the lowest depression, high initial values of health satisfaction and happiness, and maintained a consistently high state. It was found that it was lower than the group, and the depression maintained the highest state than other groups. Through this study, it is significant in that it longitudinally confirmed the effect on mental health when sharing behavior continue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