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카드뮴 노출과 고콜레스테롤혈증 발생 간 연관성

        권기성,박혜진 한국환경보건학회 2021 한국환경보건학회 학술대회 자료집 Vol.2021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이오폴리머를 적용한 교면포장용 콘크리트의 염화이온 침투저항성능 평가

        권기성,현정환,이선목,전재영,김윤용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2019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학술발표대회 논문집 Vol.2019 No.04

        Recently, a great social damage has been caused by the sargassum homeri, which has flowed from China in the Jeju and Namhae coasts. In this study, biopolymer was prepared by using sargassum homeri and applied to bridge pavement concrete. The performance of chloride ion penetration resistance of the bridge pavement concrete made of biopolymer was evaluated. As a result, excellent penetration resistance performance was shown.

      • KCI등재

        18세기 야담집에 나타난 승려 관련 이야기의 양상과 의미

        권기성 동아시아고대학회 2018 동아시아고대학 Vol.0 No.52

        본고는 18세기 야담집에 드러나는 승려 관련 이야기들의 양상을 살피고, 이러한 양상이 가지는 의미를 작가와 시대의 측면에서 밝혀보려 했다. 18세기 야담집의 승려들은 신라나 고려 때의 이야기에 비해 상당히 세속화되어 있다는 점이 가장 공통적인 특징이다. 경화세족이라는 야담집 편찬자들은 승려와의 교유나, 불교와의 직, 간접적인 접촉으로 인해 긍정적인 인식을 가졌으면서도, 현실적 사상적으로 드러나는 불교의 폐단에 대해서는 어김없이 유학자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긍정과 부정이라는 괴리의 사이에서 그들이 받아들인 대부분의 이야기는 기이한 소재를 바탕으로 한 불교 이야기였다. 그들은 기이한 승려라는 설정을 사용하여 극단적인 선택을 피하고, 절충적인 대안을 선택한 것이다. 그러면서도 이야기의 형성 경로나 평결을 통해 본인과의 거리는 유지하려고 했다. 멀지도 가깝지도 않은 중간자적 입장에서 이념적 차원이 아닌 흥미의 차원에서 이를 접근하고자 했다. 이야기의 불교적 면모가 세속화 된 것은 바로 편찬자들의 이러한 거리 두기에 있다. 따라서 18세기 야담집에 나타나는 불교관련 이야기는, 편찬자들이 가지는 불교인식의 포폄을 드러내기 위해서가 아니라 편찬자 개인 경험에 기반을 둔 기이한 이야기의 수용 흔적으로 자리 잡고 있다. This study aimed to investigate aspects of Buddhism-related stories contained in the 18th-century historical storybooks, and to study the meanings of these aspects in terms of writers and the age. The most common feature of the monks appearing in the 18th-century Yadam books is that they became considerably secularized, compared to those in the books of Silla and Koryo Dynasties. Although Yadam book compilers called Kyeonghwasejok had positive awareness of Buddhism due to their direct, indirect contact with Buddhism and association with monks, they showed the Confucian aspect against the evil of Buddhism exposed in reality and ideology. Most of the stories they received in gaps between affirmation and denial were Buddhist stories based on weird materials. By using the setup of eccentric monks, they avoided the extreme choice and selected eclectic alternative. Nevertheless, they tried to keep distance from them through channels of forming stories and verdict. They tried to approach the stories in the mediator position, neither far nor close, from the level of interest, not from the ideological level. The reason that the Buddhist aspect of the stories became secularized was because of compilers' keeping distance like this. Therefore, the Buddhism-related stories contained in the 18th-century Yadam books are not to express criticism of Buddhist awareness that compilers had, but to show the trace of accepting weird stories based on the individual experience of compilers.

      • 고인성 섬유보강 시멘트 복합체를 활용한 RC부재의 휨거동에 관한 실험적 연구

        권기성,현정환,전재영,김윤용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2019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학술발표대회 논문집 Vol.2019 No.04

        In this study, the bending performance of flexural specimens fabricated with ECC was compared with typical reinforced concrete specimens. Test results show that the deflection of specimens made of ECC is increased compared with that of normal concrete specimens, and ductile fracture behavior is shown.

      • KCI등재

        18세기 야담집에 나타난 승려 관련 이야기의 양상과 의미

        권기성 동아시아고대학회 2018 동아시아고대학 Vol.0 No.52

        This study aimed to investigate aspects of Buddhism-related stories contained in the 18th-century historical storybooks, and to study the meanings of these aspects in terms of writers and the age. The most common feature of the monks appearing in the 18th-century Yadam books is that they became considerably secularized, compared to those in the books of Silla and Koryo Dynasties. Although Yadam book compilers called Kyeonghwasejok had positive awareness of Buddhism due to their direct, indirect contact with Buddhism and association with monks, they showed the Confucian aspect against the evil of Buddhism exposed in reality and ideology. Most of the stories they received in gaps between affirmation and denial were Buddhist stories based on weird materials. By using the setup of eccentric monks, they avoided the extreme choice and selected eclectic alternative. Nevertheless, they tried to keep distance from them through channels of forming stories and verdict. They tried to approach the stories in the mediator position, neither far nor close, from the level of interest, not from the ideological level. The reason that the Buddhist aspect of the stories became secularized was because of compilers' keeping distance like this. Therefore, the Buddhism-related stories contained in the 18th-century Yadam books are not to express criticism of Buddhist awareness that compilers had, but to show the trace of accepting weird stories based on the individual experience of compilers. 본고는 18세기 야담집에 드러나는 승려 관련 이야기들의 양상을 살피고, 이러한 양상이 가지는 의미를 작가와 시대의 측면에서 밝혀보려 했다. 18세기 야담집의 승려들은 신라나 고려 때의 이야기에 비해 상당히 세속화되어 있다는 점이 가장 공통적인 특징이다. 경화세족이라는 야담집 편찬자들은 승려와의 교유나, 불교와의 직, 간접적인 접촉으로 인해 긍정적인 인식을 가졌으면서도, 현실적 사상적으로 드러나는 불교의 폐단에 대해서는 어김없이 유학자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긍정과 부정이라는 괴리의 사이에서 그들이 받아들인 대부분의 이야기는 기이한 소재를 바탕으로 한 불교 이야기였다. 그들은 기이한 승려라는 설정을 사용하여 극단적인 선택을 피하고, 절충적인 대안을 선택한 것이다. 그러면서도 이야기의 형성 경로나 평결을 통해 본인과의 거리는 유지하려고 했다. 멀지도 가깝지도 않은 중간자적 입장에서 이념적 차원이 아닌 흥미의 차원에서 이를 접근하고자 했다. 이야기의 불교적 면모가 세속화 된 것은 바로 편찬자들의 이러한 거리 두기에 있다. 따라서 18세기 야담집에 나타나는 불교관련 이야기는, 편찬자들이 가지는 불교인식의 포폄을 드러내기 위해서가 아니라 편찬자 개인 경험에 기반을 둔 기이한 이야기의 수용 흔적으로 자리 잡고 있다.

      • 노인요양시설의 복지성과에 관한 연구

        권기성,홍석자 21세기사회복지학회 2006 21세기사회복지연구 Vol.3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오는 2008년 7월 시행될 예정으로 있는 노인수발보험법이라는 새로운 사회보험의 출발을 앞둔 상태에서, 급격한 환경변화를 겪을 수밖에 없는 우리나라의 노인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시설의 복지성과에 대하여 연구한 것이다. 우리나라의 노인요양시설이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조직의 최종목표인 복지성과를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기존의 조직 관리로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경영기법의 하나인 TQM(총체적 품질관리)의 요소들이 노인요양시설의 복지성과와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점에 주목하여, 노인요양시설에 적합한 TQM의 구성요소들을 추출한 후 노인요양시설의 복지성과에 정(+)의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한 것이다. 연구 결과 시설장과 직원이 인지한 TQM 수준은 시설 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존재하였다. 시설장과 직원이 인지한 TQM 수준의 평균차를 보면 전 영역에서 유료시설의 수준이 무료시설이나 실비시설의 수준 보다 높게 나타났다. 무료시설과 실비시설을 비교해 보면 시설장의 리더십 영역을 제외하고는 무료시설이 실비시설의 수준보다 더 높거나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설의 유형에 따라 시설장과 직원이 인지한 복지성과의 수준에 차이가 있는지를 분석한 결과는 입소노인의 시설이용만족도와 직원의 근무만족도에서 시설의 유형에 따른 평균 차이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하였다. 따라서 본 연구의 결과에 의하면 시장경쟁 체제에서 운영되고 운영비의 전부를 입소자의 이용료에 의존하는 유료노인요양시설에서는 TQM의 구성요소가 성과에 직접적으로 기여하는 요소가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그룹다이나믹스와 사업카운셀링제도 : 집단역동성에 의한 심리치료

        권기성 한국인간관계학회 2000 한국인간관계학보 Vol.5 No.1

        정보지식사회로 이동되고 정보화, 세계화, 지식산업화의 물결이 전 산업, 모든 조직, 모든 인류를 소용돌이로 휘몰아가는 격동으로 인하여 사람들의 적응과 대응이 어려울 만큼 변화가 파도치고 이에 따라 긴장과 걱정, 근심으로 많은 사람들이 정신적 갈등과 긴장을 겪는 스트레스의 시대에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자신감을 갖고 당당하게 살아 갈 수 있는, 행복한 인생을 살기 위해서는 사람들의 평안과 기쁨을 가질 수 있는 안정된 직장과 가정, 안정된 인생을 누릴 수 있는 정신적 육체적 조건이 갖추어져야 할 것이다. 이러한 개인의 고민과 집단에서의 문제, 조직상의 문제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프로그램중의 하나가 산업 카운셀링 제도이다. 산업 카운셀링에 있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문제해결을 위한 심리치료를 할 수 있는 기법이라고 할 것이다. 이러한 심리적 갈등이나 정신적인 고통을 해결해 주는 집단심리치료 기법의 하나라 그룹 다이나믹스의 테크틱이다. 그룹 다이나믹스와 대집단 다이나믹스, 집단구성과 집단의 규모, 자리배치와 자리 이동 등의 테크닉을 활용하여 구성원과 집단을 변화시키는 것이다. 그룹 다이나믹스 테크닉에 의하여 집단심리치료가 실시되는 그룹 다이나믹스 현장에서 참여 관찰한 실제 사례를 통하여 분석하여 본 결과, 그룹 다이나믹스의 기법은 매우 높은 성과를 나타내 주는, 집단 심리치료의 훌륭한 모델이 될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 신란계 콘크리트 보호재를 적용한 ECC의 염화물 확산계수 평가

        권기성,현정환,전재영,김윤용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2018 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학술발표대회 논문집 Vol.2018 No.10

        In this study, the chloride ion diffusion coefficient of ECC coated with silane-based protecting materials were evaluated. The evaluation was carried out according to NT BUILD 492. The test results show that when the protective material is applied to ECC, the chloride diffusion coefficient is reduced by 40-50%.

      • KCI등재

        <적벽가>에서 관우의 인물 형상과 사회사적 의미

        권기성 경희대학교 인문학연구원 2019 인문학연구 Vol.0 No.39

        본고는 관우에 대한 과도한 인물 선호 양상이 작품의 핍진성 결여를 불러일으킨다는 지적에 문제제기를 하여 작품 외적인 접근을 시도하였다. 이를 위해 <적벽가>에서 그려진 관우의 모습과 사회사적으로 관우의 모습이 어떻게 진행되어 오는가를 살펴보았다. 관우를 충의 화신으로 자리매김하려는 국가주도의 사업은 오랜 기간을 두고 지속적으로 행해져, 상하층을 막론하고 막대한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 보인다. 그런데 민간에서는 충신으로서의 관우 역시 받아들였겠지만, 재신이나 치병신과 같은 만능신의 모습으로 섬기고 있는 양상 또한 나타난다. 종합적으로 말해보자면, 관우는 이미 삼국지연의 에서의 용맹한 장수의 모습을 벗어나 이미 신격에 가까운 모습으로 격상되어 있었다. 이는 원본 삼국지연의 에 충실하려는 원본지향성의 성격도 무관하지 않겠지만, 국가주도차원에서 실시되었던 관제신앙의 면모가 더욱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적벽가>에서 등장하는 관우의 무조건적인 숭배의 모습은 핍진성의 결여라기보다는 위에서부터 진행되었던 관제신앙의 흔적의 한 영향이라 볼 수 있다. 또한 이는 유교이데올로기의 강화라는 이념강화의 측면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으로 보아, 이념과 명분을 중시하는 상층 계층의 욕구와 어느 정도 들어맞는다고 볼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적벽가>의 이원적 구성이 양반 향유자의 무조건적인 참여에 있다기보다는, 보편적인 인식의 차원에서 상, 하층민 모두가 연관되어 있다는 데 까지 주장하였다. This paper tried to take an off-the-art approach by raising questions about the fact that excessive character preference for Guan Yu was causing the work's lack of perimilitude. To this end, we looked at how Guan Yu painted on the red wall and how Guan Yu was progressing socially. The president's project to establish Guan Yu as the incarnation of loyal subjects was carried out over a long period of time, which could have had a huge impact on both the upper and lower classes. However, although the people in the private sector may have accepted Guan Yu as a loyalist, they also seem to be serving as a full-fledged god such as Jae-shin and Chi Byeong-sin. To put it all together, Guan Yu had already been elevated to a state of nearness, away from the brave longevity of the Three Kingdoms Period. This may also have nothing to do with the original orientation of trying to stick to the original Three Kingdoms delay, but it seems to reflect a stronger view of the control that was carried out at the national level. Thus, the unconditional worship of Guan Yu in the book "The Jeok-Byeok of the Book of the Bactrian Book" can be regarded as a sign of control that has been carried out from above rather than a lack of perimilitation. This is also partly in line with the desire of the upper classes, who value ideology and cause, as they are not free from the ideological intensification of Confucian ideology. In this process, it was argued that the dual composition of the red wall is related to both the upper and lower classes in terms of universal recognition, rather than to the unconditional participation of the yangban flavouring party.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