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공공서비스 만족도가 주관적 안녕감에 미치는 영향

        고명철(高明徹) 한국지방정부학회 2018 지방정부연구 Vol.22 No.2

        본 연구는 공공서비스 만족도와 시민들의 삶의 질 인식 간 연관성에 초점을 맞춘 선행 연구를 보다 확장시켜, 정부신뢰에 의한 지역사회 생활의 질의 매개된 조절효과를 중심으로 정부활동과 삶의 질 간 관계를 살펴보았다. 상향확산이론의 시각에서 공공서비스 만족도와 삶의 질 간 관계에 있어 지역사회 생활의 질의 매개효과를 분석하고, 지역사회 생활의 질의 매개효과에 대한 정부신뢰의 조절효과를 검증한 것이다. 대전광역시에 거주하는 384명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지방정부가 제공하는 전속형 공공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지역사회 생활의 질을 매개로 하여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미치는 과정에 정부신뢰의 조절효과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조건부 간접효과는 시민들의 삶의 질과 관련해 정부신뢰의 중요성을 나타내는 것으로, 시민들의 규범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정부활동의 전개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role of trust in local government in the relation between public service satisfaction and subjective well-being. Based on bottom-up spillover approach, the current study explored whether community quality of life mediated the association between public service satisfaction and subjective well-being, and whether this mediation was moderated by trust in local government. By analyzing 384 citizen survey responses from Daejeon Metropolitan City in Korea, this study found that community quality of life partially mediate the relation between public service satisfaction and subjective well-being. Additionally, trust in local government moderated this mediation, which only existed for citizens with high trust in government. These results imply that government trustworthiness has an critical role in promoting citizens' quality of life. Limitations and implications for future research are discussed.

      • KCI등재

        지방정부 신뢰가 시민참여에 미치는 영향 -공동체의식의 조절효과를 중심으로-

        고명철(高明徹), 이아람(李아람) 한국지방자치학회 2019 韓國地方自治學會報 Vol.31 No.3

        지방정부 신뢰가 시민참여에 미치는 직접적 영향관계 분석에 초점을 둔 기존 연구를 확장하여, 지방정부 신뢰가 시민참여 의향에 미치는 효과가 공동체의식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 지 실증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지방정부에 대한 신뢰는 선거적 참여, 정부주도적 참여, 시민주도적 참여 가운데 시민주도적 참여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부(-)의 영향관계를 나타냈다. 그리고 공동체의식은 시민참여에 유의미한 정(+)의 관계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정부에 대한 낮은 신뢰가 시민참여에 미치는 부정적 효과를 완화시키는 조절효과를 나타냈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본 연구는 시민참여의 확대를 위해 지방정부 차원에서 시민주도적 참여 유도 및 공동체의식을 증진할 수 있는 제도적 인센티브 제공을 정책적 제언으로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effect of local government trust on the citizens'intention to participate, and examines the moderating role of sense of community in the relationship between local government trust and citizen participation. Through analyzing citizen survey responses, this study found that local government trust has a negative relationship with citizen-led participation, such as Internet bulletin board, window for civil petition, civil suggestion. Also the sense of community mitigates negative effect of low level of local government trust on the intention of citizen participation. Based on these results, this study suggested policy incentives to induce citizen-led participation and encourage the sense of community for promoting citizen participation.

      • KCI등재

        협력적 노사관계와 조직사회자본, 조직효과성 간 구조적 관계 분석

        고명철(高明徹), 김정훈(金廷勳) 한국정책과학학회 2017 한국정책과학학회보 Vol.21 No.4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하여 다양한 공기업 관련정책이 도입되고 있는 상황에서, 노사 간 협력관계 구축은 조직 내에서의 노사갈등을 완화하고 조직성과를 향상시키는데 매우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한다. 이러한 시각에서 본 연구는 협력적 노사관계의 유용성을 살펴보고자 공기업 조직구성원들이 인식하는 협력적 노사관계가 조직사회자본과 조직몰입 및 직무만족과 같은 조직효과성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적으로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협력적 노사관계는 직무만족과 조직사회자본에 유의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직사회자본은 협력적 노사관계와 조직몰입의 관계에 대해서는 완전매개효과를, 직무만족에 대해서는 부분매개효과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협력적 노사관계가 조직구성원들의 소속감을 높일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며, 그들 간의 관계 지속성과 상호작용의 빈도를 증대시키는 데 기여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In response to environmental uncertainty, Korean public enterprises have been forced to restructure work practices, develop more flexible employment arrangements, and reduce labor cost. In the changing workplace, a cooperative labor-management relationship is a necessary factor for yielding improved organizational performance. From the standpoint, this study explores the effects of labor-management cooperation on organizational effectiveness such as organizational commitment and job satisfaction, through organizational social capital. Using survey data from a Korean public enterprise, structural equation modelling was performed. The results show that cooperative labor-management relations has a positive effect on organizational commitment and organizational social capital. Also, organizational social capital acts as a full mediator of the relationship between labor-management cooperation and organizational commitment, and a partial mediator of the relationship between labor-management cooperation and job satisfaction. Based on these findings, this study provides practical implications of public organizations for managers and future research directions.

      • KCI등재

        동아시아 반식민주의 저항으로서 일제말의 ‘만주 서사' - 이태준의 <농군>과 한설야의 <대륙>을 중심으로-

        고명철 한국문학회 2008 韓國文學論叢 Vol.49 No.-

        Japanese imperialism on Manchuria state intended to make Manchuria colony of Japanese empire standing colonialism argument such as national harmony(民族協和), seonmanilye(鮮滿一如), and naeseonilche(內鮮一體). In this process, Japanese imperialism reinforced colonialism control through discriminative treatment toward Chosun people living in Manchuria. A short story <Nonggun(농군)> by Lee Taejun and a novel <Daeruk(대륙)> by Han Seolya were problem novels staring at this reality of Manchuria and seeking for narrative possibility of anti-colonial resistance. A narrative strategy to pay attention to <Nonggun(농군)> should consider <Leeminburakgynmungi(이민부락견문기)> that was written earlier than <Nonggun(농군)>. Like reassignment 'Manbosan Event(만보산 사건)' in <Nonggun(농군)>, <Nonggun(농군)> intended to read contradiction and break of colonial narration with national harmony(民族協和), seonmanilye(鮮滿一如), and naeseonilche(內鮮一體) of Manchuria through anti-colonial resistant context in Jangjaweofu(쟝자워푸) of Manchuria state. That is to seek for new possibility of anti-colonial resistant narration that could implode colonialism. While Manchuria state destroyed a basic mind of national harmony(民族協和). Han Seolya's <Daeruk(대륙)> had an insight to colonial desire of a private citizen capitalist who devoted to colonial management of an empire in Manchuria state. As Han Seloya did not deny completely a frame of Manchuria state that had close relation to Japanese empire, he had a dream for an accompanied world, national harmony(民族協和), capital paradise that could not be caught by colonialism of Japanese empire through love transcending race and nationality. Like intending to narrative strategy of Lee Taejun, Han Seolya also tried to a new possibility of anti-colonial resistant narration by striking back naturally a sight of an empire. Manchuria could be a strategic position to Lee Taejun and Han Seolya to newly seek for anti-colonial resistant narration with a possibility to implode colonialism through narrative realization that was different from in Chosun. Japanese imperialism on Manchuria state intended to make Manchuria colony of Japanese empire standing colonialism argument such as national harmony(民族協和), seonmanilye(鮮滿一如), and naeseonilche(內鮮一體). In this process, Japanese imperialism reinforced colonialism control through discriminative treatment toward Chosun people living in Manchuria. A short story <Nonggun(농군)> by Lee Taejun and a novel <Daeruk(대륙)> by Han Seolya were problem novels staring at this reality of Manchuria and seeking for narrative possibility of anti-colonial resistance. A narrative strategy to pay attention to <Nonggun(농군)> should consider <Leeminburakgynmungi(이민부락견문기)> that was written earlier than <Nonggun(농군)>. Like reassignment 'Manbosan Event(만보산 사건)' in <Nonggun(농군)>, <Nonggun(농군)> intended to read contradiction and break of colonial narration with national harmony(民族協和), seonmanilye(鮮滿一如), and naeseonilche(內鮮一體) of Manchuria through anti-colonial resistant context in Jangjaweofu(쟝자워푸) of Manchuria state. That is to seek for new possibility of anti-colonial resistant narration that could implode colonialism. While Manchuria state destroyed a basic mind of national harmony(民族協和). Han Seolya's <Daeruk(대륙)> had an insight to colonial desire of a private citizen capitalist who devoted to colonial management of an empire in Manchuria state. As Han Seloya did not deny completely a frame of Manchuria state that had close relation to Japanese empire, he had a dream for an accompanied world, national harmony(民族協和), capital paradise that could not be caught by colonialism of Japanese empire through love transcending race and nationality. Like intending to narrative strategy of Lee Taejun, Han Seolya also tried to a new possibility of anti-colonial resistant narration by striking back naturally a sight of an empire. Manchuria could be a strategic position to Lee Taejun and Han Seolya to newly seek for anti-colonial resistant narration with a possibility to implode colonialism through narrative realization that was different from in Chosun.

      • KCI등재

        공기업 종사자들의 업무성과에 대한 조직효과성 변인 간 상호작용효과 연구

        고명철,정재한 한국인사행정학회 2016 한국인사행정학회보 Vol.15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조직구성원의 행동이 그들의 조직 혹은 직무에 대한 다양한 지각과 태도가 상호작용하여 이루어짐에도, 조직효과성 변인 간 상호작용효과에 대한 논의는 다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기존 공공부문 연구에서 소홀했던 인간적 산출지표들과 업무성과 간의 관계를 실증적으로 검증하였고 또한 인간적 산출지표변인들 간의 공유된 분산이 업무성과에 미치는 상호작용효과를 파악하였다. 분석결과, 조직구성원의 태도에 기반한 효과성 변인들이 업무성과에 대한 주요 영향 요인임을 확인하였으며 업무성과가 조직몰입과 직무만족, 그리고 직무만족과 직무소진의 상호작용요인에 의해 조절되고 있음을 검증하였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는 공기업 구성원의 직무소진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며 인간적 산출변인들에 대한 조 직관리자의 종합적 이해와 관리가 이루어져야 함을 시사점으로 제시하였다.

      • KCI등재

        혁명, 수행의 언어들: 해방과 민주주의 상상력

        고명철 한민족문화학회 2020 한민족문화연구 Vol.71 No.71

        What is a power of revolution in terms of not Korean literature but ‘Korean language literature(한국어문학)?' And how have been both sides operated work together? What an important literary agenda at the category of Korean language literature can obtain the flexibility from what Korean literature emerges a political independence and self-sufficiency for a nation state. In other words, as it is not jailed from a strong political frame of sovereignty, what Korean language literature embraces literary subjects sharing literary subjects of Korean people can newly recognize modern multilayered problems of nation state. And it can explore road to practice overcoming modern problems through radical question and introspection on modern itself. In fact, this opens the door of interpenetrating discussion of literature and revolution. The first, in argument on revolution and subject, what people revolution and political imagination is an important literary agenda in Korean language literature. Above all, in the late of 19th century Donghak Peasant Revolution(동학농민혁명) has been remarked, it's value has been newly studied. Meanwhile, it has structured people revolution time series in terms of Korean language literature's horizon. Hence, Dangae Shin-Chaeho(단재 신채호)'s people revolution is a pioneering, as significant acknowledging class after dismantling KAPF(Korea Arista Proleta Federatio), what he does not only discovery people's existence but also prophet to get emancipation to independence against Japanese colonialism in terms of a special Chosun's revolution, emerges features of political culture. The second, in argument on revolution and modern, what an emancipation and democratic imagination emerges significant agenda as revolutionary literary practice or literary revolutionary practice in Korean language literature. First of all, in the late 19th century and the first half of the 20th century, the spirit of emancipation for anti-colonialism and its literary practice without being guaranteed political status as a fully modern nation, were the tasks of Korean language literature, which had gained the power of the people revolution, and were the tasks of the modern era. Besides, when we argue on a literature by self- controling people revolution i.e. literary political imagination, the democratic agenda is so problematic comparatively to practice anti-colonialism literary movements. Like this, the revolution in Korean language literature practices literary political performance language's role in terms of emancipation and democratic imagination. Such conduct needs to deepen and spread the horizon of Korean literature, which has the power of revolution to plan and implement a new system by innovating the degenerate system of narrow Asia and wide world, not just limited to Korean society. Therefore, what the ending division system of Korean peninsula is capable of practice of Korean language literature's revolution problem. Because the transition of peace regime cuts absolutely off division system severed imprison Korean peninsula and promises a new democratic system, Korean language literature should fully draw out the power of revolution. 한국문학이 아니라 ‘한국어문학'의 영역에서 혁명의 동력은 무엇이며, 이 양자는 서로에게 어떻게 작동했을까. 한국어문학의 범주로 논의할 때 중요한 문학적 쟁점은 한국문학이 함의하고 있는 개별 국민국가의 정치적 독립성과 자족성에 대한 논의로부터 유연성을 확보할 수 있다. 말하자면, 한국어문학은 국민주권의 강고한 정치문화적 프레임으로부터 풀려남으로써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문학의 주체가 아니어도 한국어라는 겨레말을 공유하고 있는 문학의 주체를 두루 포괄한, 그래서 국민국가의 안팎이 낳은 근대의 다층적 문제를 새롭게 인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근대 자체에 대한 래디컬한 물음과 성찰을 통해 근대극복의 과제를 문학적으로 실천하는 길을 궁리할 수 있다. 이것은 문학과 혁명의 상호침투적 논의의 물꼬를 튼다. 첫째, 혁명과 주체에 대한 논의로, 한국어문학에서 민중혁명과 정치적 상상력은 중요한 문학적 쟁점이다. 무엇보다 19세기 말 동학농민혁명이 주목되고 그것이 지닌 민중혁명의 가치가 새롭게 탐구되면서 한국어문학의 지평에서 비로소 근대 문학의 중요한 민중혁명의 시계열(時系列)을 구성한다. 그래서 단재 신채호의 민중혁명은 근대 조선문학에서 선구적이며 카프 이후 본격화된 계급 각성으로서 민중의 발견과 이것을 근간으로 한 조선혁명의 특수성을 띤 일제 식민주의로부터 민족해방을 동시에 내다본 예언자로서 정치문화적 속성을 띤다. 둘째, 혁명과 근대에 대한 논의로, 해방과 민주주의 상상력에 대한 논의는 한국어문학에서 혁명의 문학적 실천 또는 문학의 혁명적 실천으로서 중요한 쟁점을 이룬다. 우선,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전반부는 온전한 근대 국민국가로서 정치적 지위를 보증 받지 못한 채 반(反)식민주의를 향한 해방의 정념과 그 문학적 실천이야말로 민중혁명의 동력을 섭취한 한국어문학이 전력투구해야 할 근대의 과제였다. 뿐만 아니라 민중혁명의 동력을 자기화한 문학의 정치적 상상력을 논의할 때 민주주의에 대한 사안은 반식민주의의 문학운동을 실천하는 것 못지않게 매우 절실한 문제였다. 이처럼 한국어문학에서 혁명은 ‘해방과 민주주의 상상력'의 차원에서 문학의 정치적 수행의 언어의 몫을 실천하고 있다. 이 같은 수행은 한국사회에만 국한되는 특별한 혁명이 아니라 좁게는 아시아, 넓게는 세계의 퇴락한 체제를 혁신시킴으로써 새로운 체제를 기획하고 실천할 수 있는 혁명의 동력을 지닌 한국어문학의 지평을 심화 확산시킬 필요가 있다. 그리하여 한반도의 분단체제를 종식시키는 한국어문학의 혁명적 실천을 수행할 수 있다. 왜냐하면 평화체제로의 이행은 한반도를 구속시켰던 분단체제와 완전히 단절하고 새로운 민주주의 체제를 기약하는 만큼 한국어문학은 이러한 혁명의 동력을 최대한 이끌어낼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 KCI등재

        김석범의 ‘조선적인 것'의 문학적 진실과 정치적 상상력 -김석범의 『화산도』 연구(2)-

        고명철 한민족문화학회 2017 한민족문화연구 Vol.57 No.-

        This study inspects Japanese Korean novelist Kim Seok-Bum's roman fleuve Hwasando in terms of three dimensions to understand his literary truth of ‘Things Chosun' and political imagination. ‘Things Chosun' is not concentrated on national community based on Eurocentric modern nationalism. In other words, it is not focused on recovering national identity as one of Japanese Koreans. This emerges the political metaphor's symbol form through the specific fork culture traditional ritual of Jeju community in Hwasnado. Through this, Seobuk young people's group's substance has been completely improved that it stood up forward to crush to death into Jeju community. And Kim's imagination has not been surrendered as well as has not been compromised against lots of fatal violences of Seobuk young people's group. And then, the labor song (Maeddol song, Bang-a song) and the resistance song (Haeyneo song) with Jeju people sang by supporting the April Third armed Uprising to encourage the liberal enthusiasm with a revolutionary ideology has been improved that the oral performance of Jeju is never unconcerned a revolution. Moreover the April Third armed Uprising obtains historical truth through the oral performance that performed the labor song and the resistance song accompanied naturally the political wish of establishment new society by Jeju peole. Regarding this, Kim Seok-Bum's ‘Things Chosun' is closely connected with Jeju's political imagination as the problematic space. The imagination of secret passage is also not exception in Hwasanado. Among the process of secret passage what colonialism, remained in emancipation space, is not only rooted out but also to punish anti-revolutionist's betrayal is notable the political imagination of a smuggler forward rebirth life. In short, Kim Seok-Bum's ‘Things Chosun' in Hwasando emerges that what the political substance, being capable of establishing newly amid the chaos of emancipation space, is different from the political imagination implicated nation state being structured with existing modern nationalism. It is closely connected with the very Jeju local community. 이 연구는 김석범의 ‘조선적인 것'의 문학적 진실과 정치적 상상력을 이해하기 위해 세 가지 차원에서 『화산도』를 살펴보았다. 김석범에게 ‘조선적인 것'은 구미중심의 근대 내셔널리즘에 기반한 ‘국가 공동체'와 관련한 것, 말하자면 재일조선인으로서 조국의 민족적 정체성을 회복하기 위한 차원으로만 수렴되지 않는다. 이러한 면모는 『화산도』에서 제주 공동체의 독특한 풍속문화인 제사의례를 통해 해방공간에 대한 정치적 은유의 상징형식으로 작동한다. 이를 통해 제주 공동체를 폭력으로 압살하는 데 전위에 서 있던 서북청년단의 실체가 드러날 뿐만 아니라 그것에 조금도 굴복하지 않고 비타협하는 작가의 정치적 상상력이 부각된다. 다음으로, 『화산도』에서는 제주 민중이 4‧3무장봉기를 지지하는 가운데 혁명의 기치 속에서 해방의 정념을 북돋우며 부르는 노동요(‘맷돌‧방아노래', ‘해녀노래')와 항쟁노래(‘민중의 노래')는 제주의 구술연행이 혁명과 결코 무관하지 않음을 증명해준다. 오히려 4‧3무장봉기는 제주 민중의 새로운 사회 건설을 향한 정치적 염원이 자연스레 동반되는 노동요와 항쟁노래의 구술연행으로 한층 실감을 얻는다. 이처럼 김석범의 ‘조선적인 것'은 문제지향적 공간으로서 제주가 지닌 정치적 상상력과 밀접히 연동된 것으로 『화산도』에서 보이는 ‘밀항의 상상력' 또한 예외가 아니다. 밀항하는 도정에서, 해방공간에서 청산되지 못한 식민주의를 청산하고 반혁명분자의 배신행위를 응징한 것은 신생을 향해 떠나는 밀항선의 정치적 상상력을 배가시켜준다. 요컨대, 『화산도』에서 보이는 김석범의 ‘조선적인 것'은 해방공간의 혼돈에서 새롭게 모색되고 구축되어야 할 정치체(政治體)가 기존 근대 내셔널리즘으로 구축되는 국민국가와 다른 정치적 상상력을 함의한, 그것은 바로 제주라는 ‘지역 공동체'와 밀접한 연관을 맺는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