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사교육'에 대한 입학사정관 전형의 영향 분석

        강태중(姜泰重), 송혜정(宋慧靜), 김진경(金眞敬) 서울대학교 교육연구소 2012 아시아교육연구 Vol.13 No.4

        이 연구는 입학사정관제가 사교육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지 확인해보고자 하였다. 한 대학을 사례로 삼아, 입학사정관 전형을 통해 입학한 학생들(사정관전형 집단)을 대상으로, 대입전형에 어떤 전략으로 대응했으며 ‘사교육'에는 어떤 양상으로 참여했는지, 그리고 입학사정관 전형에 대해서 어떤 생각을 가졌었는지 조사 분석하였다. 이때 조사 분석은 입학사정관 전형이 아닌 다른 ‘일반 전형'을 통해 입학한 학생들(비교집단)과 비교하는 양식으로 이루어졌다. 분석의 초점은 입학사정관 전형이 직접적으로 사교육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지 살피는 데 있었으며, 입학사정관 전형에 대한 입학생들의 인식을 바탕으로 간접적으로라도 그런 전형이 사교육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지도 추론하고자 하였다. 분석 결과는 입학사정관 전형이 사교육 의존의 경향을 낳을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견을 긍정해주지 않았다. 입학사정관 전형이 사교육 수요를 늘리는 기미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앞으로 사교육을 유발할 가능성이 없다고 장담하기는 어렵다.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입학사정관 전형이 사교육을 유발할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어떤 정책을 고려해야 할지 제안하였다. The study examined the impacts of Korean Admissions Officer(AO) system on three areas of college preparation behaviors, which are related to 1)the college entrance exam(Korean SAT) or GPA, 2)the preparation for application materials such as portfolios and essays, and 3) extracurricular activities. Utilizing the data from a university in Seoul, the study compared two groups of students(those who had gotten admission through the AO track and those who had gotten admission otherwise ) with regard to their strategic behaviors for college admission and conceptions on the AO system. Based on this comparison the possibility that the needs for extra preparation for college admission might be was examined and discussed. More directly the study analyzed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groups in participation and spending for these extra preparations. Analysis results indicate that the two groups were not different in the amount of spending for college preparation but differ in the areas of investment. The AO group tended to invest in the extracurricular activities, while the other group in various general preparations including Korean SAT or GPA. Since the two groups showed different college preparation(investment) behaviors, it is hard to conclude that the AO system would causes more spending for college preparations. If AO system is adopted by more colleges and universities in the future and students begin to perceive the system as a major track of college admission, however, the needs for extra preparations would be felt by more students and private spending could increase. On the other hand, more thought needs to be given to the possibility that extra preparation behaviors are not necessary a evil. The behaviors might do educationally desirable functions that would help the students explore their career path in an authentic sense, rather than might cause extra financial burden.

      • KCI등재
      • “기존 ‘교육' 개념의 탈맥락성과 재맥락화를 위한 시도”에 대한 토론 / 강태중

        강태중 한국교육사회학회 2000 한국교육사회학회 학술대회 발표 자료 Vol.200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 KCI등재
      • ‘시민사회권력 (교원단체와 학부모단체, 시민단체)과 교육'에 대한 토론

        강태중 한국교육정치학회 2012 한국교육정치학회 학술대회논문집 Vol.32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발표 글은 어렵다. 단어가 난해해서거나 논의가 깊어서 어려운 것이 아니다. 글이 너무 자폐적(自閉的)이어서 어렵다. 용어나 주장들이 다분히 글쓴이의 세계에 갇혀 있어서, 그 뜻을 짐작할 수 있을 뿐 확연하게 이해할 수 없다. 발표자가 시민사회 또는 교육을 논의하는 한국 학계의 수준을 초월하여 독자적으로 고고한 학문세계를 이루고 있고 그 세계에서 ‘밑으로' 얘기하고 있어서 어려운 것도 아니다. 발표자는 학계가 공유하는 연구 전통이나 언어(개념) 그리고 이론에 구애받지 않겠다는 듯이 쓰고 있다. 본인이 고백하고 있는 것처럼, “교육시민단체 활동 경험과 직관적 판단에 기초”하여 나름의 주장을 적고 있다. 그러나 그 주장이 지나치게 사적으로(아니면, 발표자와 경험을 공유하는 일단의 ‘활동가'들이나 알아들을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학회의 ‘정기 학술대회'에서 이런 발표 글을 만나게 되는 것은 놀랍다.

      • KCI등재

        제2기 교육학 운동에 함축된 학문변화론의 문제: ‘교육학자'들의 저항과 ‘패러다임 전환'에 대한 인식

        강태중 한국교육원리학회 2013 교육원리연구 Vol.18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에서는 ‘제2기 교육학' 운동에 들어 있는 ‘학문변화론'으로 그 운동에 대한 ‘교육학자'들의 저항을 어떻게 이해하게 되는지 검토하였다. 운동의 실천 맥락에서 제2기 교육학의 ‘학문변화론'은 Kuhn의 ‘과학혁명론'을 크게 수용하고 있으며, 학자들의 자율적 각성을 중요한 학문 변화 기반으로 간주하고 있다. 이런 시각은 제2기 교육학에 대한 기존 ‘교육학자'들의 무시와 냉대를 설명하는 데 유효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제2기 교육학으로의 ‘개종'을 학자들의 자율적인 선택 문제로 인식하는 것은, 그들을 구속하고 있는 담론과 그것에 담긴 구조적 ‘힘의 관계'를 간과하는 문제를 안고 있고, Kuhn의 이론 틀을 빌리고 있는 것은 자연과학과 구별되어야 할 교육학의 성질을 충분히 고려 않는 문제를 안고 있다. 이 논문에서는 제2기 교육학 운동의 이런 한계에서 두 가지 시사를 얻을 수 있다고 정리했다. 하나는, 운동이 앞으로 단순히 ‘패러다임' 차이를 지적하는 데 머무르지 말고, ‘교육학계'가 집합적으로 갇혀 있는 담론의 정체를 밝히는 데 관심을 둘 필요가 있으리라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제2기 교육학이 제1기 교육학을 계승한다는 전제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으리라는 것이다.

      • KCI등재

        양식미역의 이용가공에 관한 연구 : 1. 열처리방법에 따른 염장미역의 보장효과 1. Effect of Heat Treatment on the Storage Life of Dry Salted Undaria pinnatifida

        강태중,강성구,김우준 한국수산학회 1976 한국수산과학회지 Vol.9 No.1

        To examine the storage effect of the dry cured cultured undaria pinnetifida, its components were researched according to different places and periods of production and in heat treatment of it, how the different time, temperature and salt concentration can effect on tit storage was researched as follows; In Pohang and Yeosu districts the most suitable period of processing was around the end of December and in Wando district, around the end of January. When it was heat-treated separately at 90℃ and 100℃, there occurred the comparative low increase of organic acids and volatile acids, and the slight decrease of pigment. When it was heat-treated in sea water and satuarated NaCI solution, the obvious change was not found in all components, and in fresh water organic acids and volatile acids were conspicuously increased. When it was heat-treated according to the different heating time (long or short), there was no remarkable change in all components, but when heat-treated for 20 sec. the decrease of carotenoid was conspicuous. When heat-treated for 40sec. separately at 90℃ and 100℃ in sea water, better effect for storage was resulted.

      • KCI등재

        분석모형을 차용하는 교육정책 분석의 한계: ‘Kingdon 모형'의 사례

        강태중,김승배 성균관대학교 국정전문대학원 2019 국정관리연구 Vol.14 No.3

        이 논문은 우리나라 교육정책 분석의 관성 하나를 짚어보고자 하였다. 외국에서 구축된 ‘분석모형'을 차용하여 우리 정책을 분석하는 시도가 적지 않은데, 그런 분석이 타당할 수 있을지 특정한 사례에 대해 살펴보았다.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국제적으로 널리 사용되어 온 ‘Kingdon 모형'을 검토 대상으로 삼았으며, 그 모형을 우리나라의 대입 재수생 정책을 분석하는 데 적용했을 때 어떤 결과를 낳을지 검토했다. Kingdon 모형을 기계적으로 적용하는 경우, 우리나라 교육정책에 대한 기술과 분석이 왜곡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우리나라 정책 과정의 전제성(專制性)을 숨기면서 정책 의제가 매우 민주적이게 결정되는 것처럼 과장할 위험이 있고, 사회 문제나 해결 대안에 대한 우리 사회의 논의가 다양하고도 전문적이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처럼 사실 이상으로 치장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Kingdon 모형이 의료와 교통 부문의 미국 연방 정책 사례를 바탕으로 구축된 점에 비추어, 그런 맥락이 우리 정책 맥락과 거리가 있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이라고 추론했다. 기성의 정책분석 모형을 조건 없이 차입하여 우리 정책을 분석하는 경우, 정책의 실체를 왜곡하여 기술하고 평가할 위험이 크다고 경계했다. The article reflects on an well-accepted way of policy analysis in Korea. In Korea, policy analyses often employ a ‘model' from ‘developed' countries such as U.S.. Examined is the doubt that the model-borrowing convention might yield distorted descriptions and analyses of Korean policies. The Kingdon Model is taken up as an exploration case. It is explored if the model would be fitting for the analysis of the Korean education policy for the ‘problem of repeaters' for getting in colleges. The focal points of examination here were on whether the premises of the model would be applicable to the case of Korean policy for the repeater issue. The study revealed it very likely that unqualified borrowing of a foreign model would mislead us about the reality of the policy. With the Kingdon Model being applied to the analysis of the Korean policy, the top-down nature of policy processes would become almost hidden. The analysis would exaggerate the apparent democratic procedure as if it be real and overrate the diversity and depth of the Korean discourses related to the policy. Given the contextual difference between the Kingdon Model and the Korean education policy, there might be no way to avoid the analytical distortions. It is advised that it be necessary to evaluate the relevance of the model before taking it up as a framework for policy analysi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