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고고학과 이론-고고학상으로 본 국가

        김권구 한국상고사학회 1996 한국상고사학회 학술발표회 Vol.15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학생과 대학박물관의 소통전략

        김권구 한국대학박물관협회 2015 한국대학박물관협회 학술대회 Vol.72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경산 갑제동 발견유물에 대한 고찰 -전한경편(前漢鏡片)을 중심으로-

        김권구,권순철,황종현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신라문화연구소 2018 新羅文化 Vol.51 No.-

        Recently some of discovered artefacts from Gapje-dong, Gyeongsan City, had been reported. They include the fragments of the bronze mirror dated 'the Chinese West Han Period', a cross-shaped pommel, a dagger sheath-end decoration, and three decorative pieces of daggers' handle part. The artefacts had been found from the 65m high hill-top area located at San 2, Gapje-dong, Gyeongsan City. The artefacts had been discovered from six scattered spots on the hill-top within 20m diameter. Among the discovered artefacts the mirror fragments of the Chinese West Han Period have Chinese characters. The Chinese characters say as follows: As the mirror brightens like the sun and the moon inwardly, our mind suddenly reminds us of loyalty. So let us try to save the loyalty and not to fade away it. The name of the Chinese mirror can be called the mirror with archaic characters of the Chinese West Han Period (異體字銘 前漢鏡) on basis of the character contents, character types, design patterns on the mirror and other features. There are two major areas with the distributional concentration of Chinese mirrors and replica mirrors in Youngnam region. The one area is Gimhae area along with the southern coastal areas, which might be related to Guyaguk polity. The other area is Gyeongju area along with the Geumho River, which might be related to Saroguk polity. The Chinese mirrors and replica mirrors also imply the emergence of powerful leaders with long distance networks. The distributional concentration of the Chinese mirrors and replica mirrors in Gyeongsan area also strongly implies the emergence of the powerful leaders with long distance networks as well as the formation of the local political polity such as Apdokguk polity. The power elites of Gyeongsan area as a leader might have some networks with those of other areas such as Youngcheon area and Gyeongju area. The Shindae-dong Archaeological Site is distant about 1.2km-1.5km away from the Gapje-dong area where the artefacts had been found. The Imdang Archaeological Site is distant about 2.5km-3km away from the Gapje-dong area. This distributional patterns of the above-mentioned three archaeological sites might imply the internal structures of the local polity called Apdokguk as well as the emergence of the powerful leaders with long distance trading networks dated from the second of the first century BC to the first half of the first century AD in Gyeongsan area although their contemporaneity can not be guaranteed yet. The discovered artefacts from Gapje-dong, Gyeongsan City turn out very important academically. So urgent full-fledged excavation is highly required as soon as possible in order to reveal the exact location of the related wooden coffin, its structure, its scale, its other buried objects which might be still remaining possibly, and to identify whether the tomb might be located alone on purpose or not. 경산 갑제동에서 발견유물이 신고되었는데 그 발견유물은 한경편, 입주부 십자형 검파두식(立柱附十字形劍把頭飾), 추정초미, 반부금구로 이루어져 있었다. 현지조사결과전한경편 등 유물이 발견된 지점은 해발 65m의 구릉 정상부로서 경상북도 경산시 갑제동산2번지 일대이다. 유물의 발견지점은 정상부에 속하는 평평한 대지 등 여섯 군데이며 최대20m 거리 내에 흩어져 있는 양상이다. 경산 갑제동 산 2번지일대에서 발견된 한경 편에 남아 있는 명문 ‘內以昭日月心忽而揚忠壅 塞而不洗 (거울이) 안으로 일월같이 밝게 하여 마음은 홀연히 충(忠)을 드날리니 굳게 지켜서 씻기지 않기를’이라는 뜻의 명문이 확인되었다. 동경의 이름은 동경에 나오는 명문의 내용과 글자체, 거울의 문양과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이체자명 전한경(異體字銘 前 漢鏡)’으로 부르는 것이 적합할 것으로 판단된다. 김해지역을 중심으로 한 남해안지역에서 확인된 한경과 방제경의 집중분포양상은 구야국을중심으로 한 유력자의 등장을 암시하고, 경주지역을 중심으로 한 한경과 방제경의 집중분포양상은 사로국을 중심으로 한 유력자의 등장을 암시한다. 또 경산지역에서 보이는 한경과방제경의 집중분포양상은 기록에 나오는 압독국의 형성과정과 유력자의 등장을 보여주며대구-영천-경주지역과의 연계양상도 암시된다. 한경편 등이 출토된 갑제동 유물발견지에서 경산 신대동유적은 1.2km-1.5km 내외 떨어져있고 경산 임당동유적은 2.5km-3km 정도 떨어져 있어서 기원전 1세기 후반에서 기원후 1세기 전반의 시기에 비록 동시기는 아니어도 장거리 교역망을 가진 유력자의 존재를 암시하여압독국의 내부구조를 보여준다. 학술적 가치가 큰 경산 갑제동 발견유물과 관련된 목관묘의 정확한 위치, 구조, 규모 그리고 함께 부장되었던 유물을 더 찾아서 기록하는 것이 중요하며 단독묘로 존재하였는지 여부 등도 확인해야 함으로 상기 지역에 대한 긴급한 정식발굴조사의 필요성과 긴급성이 아주 크다는 것을 다시 강조하고자 한다.

      • KCI등재

        매장문화재부담금제도의 도입 필요성과 방안

        김권구 국립문화재연구소 2016 문화재 Vol.49 No.3

        This article aims to review the major problems of the present Korean management system of archaeology and to seek desirable suggestions in order to pursue the sustainable harmony between the recovery of academic excavations and economic development. In order to continue the sustainable harmony between preserving the values of archaeological resources as limited pure public goods and economic development, the present system of developer’s payment for archaeology must be replaced by the introduction of the development fee for archaeology. The excavation of archaeological resources have been done according to the market principle, that is, the lower price principle. But the principle has produced a lot of serious problems in the Korean management system of archaeology, which must result in the market failure. So the governmental intervention is urgently required. By introducing the development fee, the archaeological field units and the developers can avoid direct contact. Instead, the Heritage Management Office will operate the excavation fund raised by the development fee for archaeology in order to avoid low-price contracts, degrading excavation quality, and other related residents’ complaints and social conflicts in advance. In addition, the budget for purchasing the preserved excavation sites, which are the source of the landowners’ enormous complaints, must be allocated to the Heritage Management Office by the Ministry of Planning and Finance. More budget for small-sized excavations must be allocated as well in order to solve many residents’ complaints. These budget increase will be the fundamentals to decrease the residents’ big complaints and social conflicts in relation with the archaeological management, which will be a challenge of the Korean government. Along with the governmental efforts, the archaeological field units must do their all-out efforts to overcome many problems in excavation including low-price contracts. Finally, the wage system and working status system must be revised. Excellent young excavators must be recruited appropriately and continue to work in a safe psychological condition, which are the basis to guarantee high-quality excavation. 매장문화재의 가치를 유지시키면서 개발과의 조화를 지속가능하게 하려는 관점에서 현재의 매장문화재발굴제도의 문제점을살펴보고 그 대안을 찾아보는 것이 이 논문의 목적이다. 순수공공재이면서 제한된 문화자원이라고 할 수 있는 매장문화재의 가치를 지속가능하게 보호하고 개발과의 조화를 이루게하려면 발굴법인과의 발굴계약을 통해 개발자에게 직접 발굴비용을 부담하게 하는 현행제도를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 순수공공재인매장문화재를 그 동안 시장의 원리에 맡겨 조사해왔는데 시장실패양상을 보여줌으로 적극적인 정부의 개입이 필요하게 되었다. 그 방식이 매장문화재부담금제도의 도입이다. 발굴법인과 개발자의 직접적 접촉을 방지하고 문화재청의 관리 속에서 매장문화재부담금으로 확보된 재원으로 매장문화재의 발굴이 진행되게 되면 저가수주, 발굴의 질 하락, 민원과 사회적 갈등과 같은 매장문화재 발굴과관련된 많은 문제가 사전에 해결될 것이기 때문이다. 매장문화재부담금제도의 도입을 통해 매장문화재발굴제도와 보호제도를 개선하면서 민원을 사전적으로 크게 줄이기 위해서는민원의 폭탄이 되는 ‘발굴보존문화재 존치구역에 대한 토지매입예산’이 확보되어야 한다. 이것이 가능하도록 기획재정부는 문화재청에예산을 배정해 주어야 한다. 소규모국비발굴예산의 대폭확충을 통한 개별민원의 감소도 모색되어야 한다. 매장문화재의 발굴과 보존이제대로 이루어지고 매장문화재에 대해 민원을 가진 주민이 줄어들 수 있도록 정부는 그 토대를 놓아주어야 한다. 이와 더불어 저가입찰, 부실 발굴 등에 대한 발굴법인의 자정(自淨)노력도 이루어져야 하고 우수한 발굴조사인력의 이직방지와 양성을 위한 임금체계와근로신분체계의 제도보완이 요망된다.

      • KCI등재

        한반도 청동기시대의 목기에 대한 고찰-남한지역의 목기를 중심으로

        김권구 한국고고학회 2008 韓國考古學報 Vol.67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article aims to examine the wooden tools of the Bronze Age and to reconstruct their characteristics and significance. In the Bronze Age, tools used in daily life consisted mostly of wood and stone. Wooden tools which have been discovered through excavation include hoes, a wooden tool used to level soil, a pestle, a type of small plow, axe handles, a charcoaled handle for a polished stone dagger, a fire shovel, the shaft of an arrow, part of a water pipe, a birdshaped wooden object, and a charcoaled wooden tool. In addition, stone tools such as stone chisels, stone hand planes and stone axes are frequently found at archaeological sites, which indirectly suggests that wood-working was in great demand in the Korean Bronze Age. It appears that Bronze Age wooden tools may evidence regional, as well as, temporal variation, but this is difficult to confirm at present due to lack of conclusive data. It is also believed that the agricultural intensification of the Late Bronze Age is reflected in the wooden tool culture of the period. The appearance of various agricultural tools and water regulating facilities, such as water pipes, are examples of this intensification; they may also be regarded as a temporal signature of the Late Bronze Age wooden tool culture. Indeed, various wooden tools, such as hoes, pestles and other tools can be traced back to the Late Bronze Age (the Songgukri Period). Regional patterns are not clear, at present, but the common features observed from wooden axe handles from Seobyeon-dong, Daegu, and Majeon-ri, Nonsan, may be regarded as a common feature of this tool type in the southern reg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addition, the wooden pestle found at Jeojeon-ri, Andong, was found to share many common features, in terms of shape and style, with the wooden pestles from Japanese sites, such as Itatzuke in Northern Kyushu and Karakogagi in Kansai Province; this may indicate the presence of a common wooden tool culture which was shared by the southern regions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Japanese archipelago. It is also believed that this similarity in wooden tools may be associated with the diffusion of rice culture from Korea into Japan. The timber used to make these tools appears to have been selectively chosen–the type of wood used depended on the type of tool that was to be made. For example, it has been identified that wood from oak and other oak species (Quercus sp.) were used, in many cases, to make hard tools. More intensive archaeological research and excavations are required, however, in order to shed light on the regional and temporal features of the wooden tools of the Korean Bronze Age. It is hoped that international cooperation and the sharing of information between scholars in Korea and Japan will facilitate further explorations into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wooden tool cultures of the Korean Bronze Age and the Japanese Jomon and Yayoi Periods. 이 논문은 남한지역 출토 자료를 중심으로 한반도 청동기시대의 목기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그 내용적 특성과 의미를 살펴보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청동기시대 목기는 석기와 더불어 일상생활용구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었다. 현재까지 발굴된 목기로는 괭이, 고무래, 절구공이,추정 따비 일부,도끼자루 또는 석검자루,부삽, 화살대,수통(水桶),새 모양 목제 품,판자 등이 있어서 그러한 양상을 암시한다. 그리고 청동기시대의 돌로 만든 대패,돌끌,도끼 등은 당 시 나무 가공의 수요를 암시하는 간접자료이다. 청동기시대의 목기는 시대성과 지역성을 띠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시대성으로는 청동기시대 후기 농 경의 집약화를 반영하는 추정 따비 일부,고무래,괭이,절구공이,수통(水桶) 등 다양한 목기의 등장과 사 용을 들 수 있다. 즉 갈이 연장,삶이 연장,방아 연장 등이 청동기시대 후기에 이미 등장하였음을 보여준 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자료로는 지역의 환경에 걸맞는 목기양상인 지역성을 확실히 말하기 어렵다. 대 구 서변동 출토 도끼자루와 논산 마전리 출토 도끼자루는 지역별 목기 사이의 유사성을 암시하고 있다. 또 안동 저전리에서 출토된 절구공이와 일본 가라코가기 유적 등에서 출토된 절구공이의 사례에서 보듯 이 한반도와 일본열도의 목기 형태와 양식에서 보이는 유사성은 한반도의 농경문화가 일본열도에 전래 되었을 가능성이 높음을 보여준다. 청동기시대 목재의 선택은 목기의 종류에 따라 이루어졌다. 단단한 목기를 만들기 위해서는 주로 참나무 과 참나무속(Quercus sp.) 등의 목재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의 발굴은 청동기시대의 목기문화 양상에 대한 더 많은 특성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 KCI등재

        울주 천전리 암각화의 편년과 성격

        김권구 국립문화재연구소 2021 문화재 Vol.54 No.2

        This thesis aims to examine when the petroglyphs of Cheonjeon-ri, Ulju were carved and their nature. To achieve this, the relations between rituals and rock carving motifs are examined besides the nature of the archaeological monuments with carved petroglyphs. The investigation revealed that the figurative motifs on the petroglyphs of Cheonjeon-ri, Ulju, may have been carved during the Korean Bronze Age considering other examples of figurative petroglyphs from that period. It is reasonable to assume that the figurative animal motifs on the petroglyphs of Cheonjeon-ri, Ulju were used for rituals of fertility and rebirth as a subsistence ritual during the Korean Bronze Age. The Geomdan-ri Archaeological Culture Type is a strong candidate, having used both petroglyphs of Cheonjeon-ri and those of Bangudae, Ulju, since the Geomdan-ri Archaeological Culture Type has a higher proportion of hunting and fishing and lower proportion of rice cultivation in its subsistence than in the subsistence of the Songguk-ri Archaeological Culture Type. In contrast to the figurative motifs, the abstractive motifs, including the geometric designs on the petroglyphs of Cheonjeon-ri, Ulju, are generally accepted to have been carved during the Bronze Age. Although there have been some disputes over the symbolic meanings of concentric motifs, lozenge motifs, and other geometric motifs, they may be related to rituals for sun worship, ancestor worship, and fertility cults. Their meanings have been continuously reinterpreted. 이 논문의 목적은 울주 천전리 암각화의 구상적 문양과 추상적 문양이 만들어진 시기와 성격을 검토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암각화가 새겨진 유구의 성격과 관련하여 의례의 종류와 암각화 문양의 관계를 검토하고자 한다. 검토 결과, 한반도에서 청동기시대에도 다양한 구상적 문양이 존재한다는 점에서 천전리 암각화의 구상적 문양 도 풍요와 재생을 기원하는 청동기시대의 생업 의례를 하는 데 사용된 것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고 타당하다고 판단 된다. 송국리 유형의 생업 형태보다 벼농사의 비중이 낮았고 밭농사와 더불어 수렵·어로의 성격이 강한 검단리 유형이 울산 지역 천전리 암각화 및 반구대 암각화와 관련되어 주목된다. 구상적 문양과 대조적으로 기하문으로 대표되는 추상적 문양도 청동기시대에 속한다고 생각한다. 다만 동심원문, 마름모문, 그리고 다른 기하 문양 등의 의미와 상징에 대해서는 약간의 이설은 있으나 태양 숭배, 조상 숭배, 풍요, 다산 등을 기원하는 의례에 사용된 것으로 보는 것에 동의하지만 그 의미는 지속적으로 재해석되며 변화된 것으로 보인다.

      • KCI등재

        영남지역으로의 비파형동검문화 확산경로와 시기별 변천

        김권구 영남고고학회 2015 嶺南考古學 Vol.- No.7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article aims to trace the diffusion routes of th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 culture into the Youngnam Region over time for the Korean Bronze Age. To do so th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found in the Youngnam Region have been dated and their discovered locations have been analyzed. In addition the th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found in the Hoseo region and the Honam region have also been dated and their locations also have been compared. The chronology of th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has been set up on basis of their features and the related objects found together along with them. The topographical and geographical features of the Youngnam region as well as its interaction routes over time have been reviewed. The analysis has revealed that during the early Bronze Age the inland routes passing through the Sobaek Mountain Range of both the northern Gyeongbuk region and western Gyeongbuk region have been more significant roles than other routes in diffusion of th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 culture into the Youngnam Region. Instead during the late Bronze Age the Southern Coastal routes have more important roles in diffusion of th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 culture into the Youngnam Region than the inland routes of the Gyeongbuk region. There are many evidences to support that th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might not have been produced in the Youngnam region and they might have been transported into the Youngnam region through the Hoseo region or the Honam region. They are as follows; absence of a moulder for any bronze object including a Mandolin-shaped bronze dagger, some examples of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dated earlier than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from the Youngnam region, many examples of re-touched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from the Youngnam region, many occurrences of th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from the Southern Coastal areas. The diffusion of the Mandolin-shaped bronze daggers into the Youngnam region must have been related to the social development of the Bronze Age which need them socially, politically and ideologically. 이 논문은 영남지역 출토 비파형동검문화의 확산경로 또는 유입경로를 밝히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영남지역에서 출토되거나 확인된 비파형동검을 정리한 후 부장·매납 시기를 검토 하여 그 시대별·지역별 분포양상을 검토하고 호남과 호서지역 출토 비파형동검의 부장·매납 시기와 지역별 분포양상도 함께 비교되었다. 비파형동검의 부장·매납 시기 편년은 비파형동검의 형태상의 특성뿐만 아니라 비파형동검과 함께 출토된 유물과 출토유구의 중심유행시기도 함께 고려하여 이루어졌다. 또 영남지역의 지형적·지리적 특성과 통시대적인 교통로에 대하여서도 검토되었다. 그 결과 청동기시대 전기에는 비파형동검문화의 영남지역 확산 또는 유입에 있어서 경북북부지역과 경북서부지역의 소백산맥 고봉준령 사이의 안부(鞍部)를 통과하는 내륙교통로의 역할이 더 큰 비중을 가졌던 것으로 보이며 청동기시대 후기에는 경북지역 내륙교통로보다는 남해안교통로가 비파형동검문화의 영남지역 확산에 있어서 더 큰 비중을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 영남지역에서 아직 비파형동검용범을 포함한 다른 청동기의 용범이 아직 확인되지 않은 점, 영남지역의 비파형동검보다 이르거나 동시기의 비파형동검이 호서지역에서 출토되는 점, 영남지역에서 출토된 비파형동검 중에서 재가공된 것이 다수 확인되는 점, 여수 적량동 지석묘 출토 비파형동검의 경우와 같이 호남의 남해안연안지역에서 청동기시대 후기의 비파형동검이 다수 확인되는 점을 볼 때 영남지역에서 자체적으로 제작되었다하기 보다는 호서지역이나 호남지역을 통하여 비파형동검이 영남지역으로 확산 또는 유입되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비파형동검의 확산 또는 유입은 비파형동검을 필요로 하는 청동기시대 사회발전에 따라 이루어진 것으로 보았다.

      • KCI등재

        용산 새 국립중앙박물관의 성과와 과제

        김권구 한국박물관학회 2011 博物館學報 Vol.- No.2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용산 새 국립중앙박물관의 성과를 평가하고 과제를 검토하는데 그 목적 이 있다. 이 논문은 국립중앙박물관이 2005년 이전개관이후 1년 동안 정상적으로 박물관이 기능하기 시작한 2006년부터 2010년까지의 박물관활동을 국립중앙박물관 이 발간한 연보를 토대로 평가할 것이다. 박물관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박물관의 운영철학과 평가기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데 양적인 평가와 질적인 평가가 있겠으나 양적인 평가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용 산 새 국립중앙박물관의 5년간의 성과(2006년~2010년)는 관람객분석, 시설규모분 석, 유물관리현황분석, 예산과 인력분석, 특별전시의 개최양상분석, 사회교육, 학술활 동, 국제교류현황 등이 주로 양적인 기준을 중심으로 분석하였다. 따라서 양적인 분 석이 갖는 한계를 피할 수는 없다. 위의 기준으로 평가된 국립중앙박물관은 5년간 그 이전에 비하여 전반적으로 크게 활성화되었고 범위가 다양화되었다고 평가되었다. 그러나 박물관의 정체성과 역할에 대한 성찰, 관람객과의 소통방식의 개선에 대한 성찰, 방문객 관람환경의 개선과 만 족도 향상, 유물관리개선, 전시와 교육프로그램의 개선 등 박물관 사업의 질 향상 노력, 학술능력강화, 민족주의 등 각종 편견에서 벗어나 지식을 학습하는 비판적 사고 능력의 배양장소로서의 박물관기능강화 등이 앞으로의 과제로 논의되었다.

      • 대학박물관의 교류활성화

        김권구 한국대학박물관협회 2013 한국대학박물관협회 학술대회 Vol.6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