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국제형사재판소 관할범죄에 대한 형사사법공조체계의 문제점과 개선방안

          최석윤 ( Choi Suk-yoon ), 이수진 ( Lee Su-jin ), 변용남 ( Byun Yong-nam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2016 비교형사법연구 Vol.18 No.3

          이 연구의 목적은 ICC 규정 및 이행법률의 주요내용을 검토함으로써 국제형사재판소 관할범죄에 대한 형사사법공조체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이 논문의 주요내용을 간략히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우선 국제형사재판소의 설치는 이전에 설치된 임시재판소와 비교해 볼 때 대단한 업적이라 할 수 있다. 국제형사재판소의 존재만으로도 국제관계에서 각국의 형법과 형사소송법 이론 및 제도적 발전에 지대한 의미를 가질 수 있고, 국제인권법과 관련해서도 중요한 가치가 있다. 그러나 여전히 국가의 이익과 국제형사사법정의의 실현이라는 문제 사이에 존재하는 논쟁과 긴장관계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이를 해소하면서 국제적 핵심범죄를 저지른 범죄자를 처벌하면서도 동시에 그들의 인권보호를 도모하기 위한 노력이 매우 절실한 실정이다. 국제형사사법정의의 합리적·효율적 실현을 위해서는 일차적으로는 ICC 규정과 이행법률의 충돌문제에 대한 정비작업이 선행되어야 한다. 그리고 ICC 규정과 이행법률에 의한 국제협력이 수직적 모델에 가까울수록 실효성이 더 클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실현하지 못한 주된 이유는 협력의무와 다른 조약이나 국제관습법상 의무의 저촉, 협력의무와 국내형사법질서의 저촉, 그리고 협력의무와 국가주권에 밀접하게 관련된 권리 또는 이익의 저촉이라고 분석된 바 있다. 이러한 문제는 결국 다른 의미의 법질서구축과 충돌의 문제로 이해될 수 있으며, 각각의 규정에 대한 효율적 조정을 통해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컨대 자국민불인도원칙의 배제를 ICC 규정에 명시한 것은 개별국가의 자국민보호원칙에 대한 효율적 조정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러한 사례와 같이 국제적 핵심범죄에 대한 국제형사재판소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국제형사사법공조와 관련된 ICC 규정과 이행법률 간에 일정한 범위에서 수직적 체계의 구축이 필요불가결한 것으로 보인다. 국제형사범죄에 대한 대응수단으로서 세계주의의 도입이 지속적으로 논의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점점 더 다양한 방식으로 확대되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새로운 입법을 통한 세계주의의 적용만 고려할 것이 아니라 현행법률, 즉 대다수 국가에 대해 구속력을 발휘하고 있는 ICC 규정과 이행법률의 수직적 체계화를 통해 올바른 법적용을 도모하는 것도 정의로운 국제질서의 확립에 지대한 기여를 할 것이다. The purposes of this study are to point out the problems of international cooperation in criminal justice with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against the core crimes and to propose the improvement plan of those problems, through examining the main contents of the Rome Statute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and the implementation of domestic law. The main contents of this study are summarized as follow: First of all, the establishment of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is a very outstanding achievement compared to the previous establishment of `temporary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Just by its existenc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has tremendous meaning in the theoretical and institutional progress of criminal law and criminal procedure law of each country in perspective of international relations. It also is of great value when it comes to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But still, because of the controversy and tension that lies between a country`s benefit and execution of international criminal judicature justice still remains, to settle this problem and the effort to promote protection of human rights while penalizing criminals that carried out international core crimes is much in need. To carry out International Criminal Judicature justice rationally and efficiently, maintenance of the clash between the Rome Statue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and the implementation of domestic law has to come first. Additionally, even though it would be more effective if international cooperation, fallowing the Rome Statute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and the implementation of domestic law, is closer to a vertical model, but isn`t. The analyzed reason for that are the infringement of the obligation that comes from other treaty and customary international law, infringement of cooperative duty and order of domestic criminal law, and infringement of the rights or benefits that is closely related to cooperative duty and national sovereignty. These problems after all can be understood as a clash in making different law and order, and is seemed to be solvable by adjusting each regulation effectively. For example, clearly stating the exclusion of principle of its nationals burindo in the Rome Statute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is deemed to be a effective adjustment for its citizens protection principles. Like the example, for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to gain effectiveness in international core crimes, it is inevitable to establish a definite range of vertical system between the Rome Statute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and the implementation of domestic law, related to international cooperation in criminal justice. Not only is adoption of universalism as a mean of confrontation to international criminal offense is in controversy, it is expanding in more diverse ways. However, we should take into account that not only applying universalism by newly legislating, but planning a proper application of law by vertically systemizing the Rome Statute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and the implementation of domestic law will contribute greatly in establishing a righteous international order.

        • KCI등재

          공해상 선박충돌사고와 관련된 형사재판권

          최석윤(Suk-Yoon Choi), 변용남(Yong-Nam Byun), 주종광(Jong-Kwang Ju) 한국해사법학회 2015 해사법연구 Vol.27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공해상 선박충돌사고와 관련된 형사재판권에 관한 부산지법의 판결요지와 쟁점을 정리하고, 그러한 쟁점에 대한 검토를 통해 부산지법의 판결을 평석한 것이다. 이 논문의 주요내용을 간략히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첫째, 부산지법은 해양환경관리법위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벌금을 선고한 반면에 특가법위반과 업무상과실선박매몰에 대해서는 유엔해양법협약 제97조 제1항에 근거하여 공소기각의 판결을 선고하였다. 그런데 유엔해양법협약 제97조 제1항에 규정된 선박충돌 또는 기타 선박항행사고는 충돌, 접촉, 좌초, 전복, 침몰, 표류 등과 전형적으로 이에 수반되는 업무상과실치사상, 업무상과실선박매몰이나 업무상과실선박파괴, 업무상과실에 의한 해양오염 등을 포함하는 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세 가지 공소사실 가운데 특가법위반과 업무상과실선박매몰과는 달리 해양환경관리법위반에 대해서만 재판권을 인정하 여 유죄판결을 선고한 것은 잘못된 판결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둘째, 부산지법이 과실범뿐만 아니라 고의범도 유엔해양법협약 제97조 제1항의 적용대상이라고 보아 업무상과실선박매몰뿐만 아니라 특가법위반에 대해도 공소기각판결을 선고한 것은 유엔해양법협약 제97조 제1항의 입법배경과 연혁을 잘못 이해한 것이거나 인류의 보편적 인식 또는 건전한 상식에도 어긋나는것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셋째, 부산지법의 판결은 가해선박의 기국과 가해자의 국적국이 모두 재판권행사를 포기한 경우에 대해서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결함을 지니고 있다. 유엔해양법협약 제97조 제1항의 입법배경이나 연혁에 비추어 볼 때 가해선박의기국과 가해자의 국적국이 모두 재판권행사를 포기한 경우에는 유엔해양법협약 제97조 제1항에도 불구하고 피해선박의 기국이나 피해자의 국적국이 재판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해석하는 것이 타당한 것으로 보인다. 결론적으로 유엔해양법협약 제97조 제1항은 과실범에 대해서만 적용되기 때문에 가해선박의 기국이나 가해자의 국적국이 재판권을 행사한다면 업무상과실매몰과 해양환경관리법위반에 대해서는 공소기각판결을 선고하고 특가법위반에 대해서는 재판권을 행사하는 것이 타당하다. 그러나 라이베리아와 필리핀이 사실상 재판권을 포기한 상황이기 때문에 세 가지 모든 공소사실에 대하여 우리나라의 재판권을 행사하는 것이 타당하다. This paper organizes the essentials of judgment and issue of the Pusan district court on penal jurisdiction in cases of incident of ship collision on the high seas, and annotates the ruling of the Pusan district court by the analysis of such issue. To simply organize the main points of the paper is as follows. First, the Pusan district court pleaded guilty and sentenced fine for violation of the Marine Environment Management Act, on the other hand sentenced dismissal of public prosecution for the violation of the Additional Punishment Law on Specific Crimes and professional negligence resulting in ship sinking based on the UNCLOS § 97 ①. However, a collision or any other incident of navigation concerning a ship, defined in the UNCLOS § 97 ①, can be interpreted to include collision, contact, running aground, overturn, sinking, drifting and professional negligence resulting in injury or death, professional negligence resulting in ship sinking, professional negligence resulting in wreckage of a ship, professional negligence resulting in marine pollution, which typically accompany these happenings, within its concept. Accordingly, solely pleading guilty and sentencing fine for violation of the Marine Environment Management Act from the three criminal facts subject to judgment, not regarding the violation of the Additional Punishment Law on Specific Crimes and professional negligence resulting in ship sinking, can be evaluated as a bad ruling. Second, the Pusan district court determining that not only the Criminal negligence but the deliberate offense as a subject of application of UNCLOS§ 97 ① and sentencing dismissal of public prosecution on not only the professional negligence resulting in wreckage of a ship but also the violation of the Additional Punishment Law on Specific Crimes, seems to be a misinterpretation of the legislative background and the history of the UNCLOS§ 97 ① and further wrong doing in perspectives of universal awareness of the human race or the healthy common sense. Third, the ruling of the Pusan district court has a flaw of not regarding the case when both flag state of the assailant ship and the land of citizenship of the perpetrator gave up their right to jurisdiction, when regarding the legislative background or the history of UNCLOS§ 97 ①, in case when both flag state of the assailant ship and the land of citizenship of the perpetrator gave up their right to jurisdiction, in spite of the UNCLOS§ 97 ①, it is reasonable to interpret that the flag state of the victim ship or the land of citizenship of the victim has the right to jurisdiction. In conclusion, because UNCLOS§ 97 ① only has its effect on a criminal negligence, when either one of the flag state of the assailant ship or the land of citizenship of the perpetrator decides to exercise their right to jurisdiction, it is reasonable to sentence dismissal of public prosecution for violation of the Maritime Environment Management Act and professional negligence resulting in ship sinking and exercise right to jurisdiction for the Violation of the Additional Punishment Law on Specific Crimes. However, in fact that Liberia and the Philippines gave up their rights to jurisdiction it is reasonable for Korean Court to rule upon all three criminal facts subject to judgment.

        • KCI등재

          Hebei Sprit호 사고에 대한 형사재판의 쟁점

          최석윤(Suk-Yoon Choi) 한국해사법학회 2009 해사법연구 Vol.21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2007년 12월 충남 태안반도 서해상에서 원유운반선 Hebei Spirit호 충돌사고로 원유 12,547 ㎘가 유출되는 국내 최대규모의 해양오염사고가 발생하여 생태계파괴뿐만 아니라 천문학적인 경제적 손실이 야기되었다. 이 사고에 대한 형사재판에서 다수의 사고관련자들과 관련회사들이 유죄판결을 받았다. 이 논문에서는 이 사건에 대한 판결문, 유사사고에 대한 외국의 처리결과, 그리고 해양오염과 관련된 근거법규를 검토하였다. On Dec. 7, 2007, largest oil spill took place west off Tae-an Bando by collision of VLCC Hebei Spirit with crude oil spill of 12,547 ㎘ and resulted in serious ecological damage and heavy economic loss. In the criminal trial about this Case, several persons who are responsible for the accident are convicted. In this paper, the decisions about the Hebei Spirit Case, the results about foreign similar cases, and the regulations which are related to oil pollution are analyzed.

        • KCI등재

          우이산호 해양오염사고의 형사법적 쟁점에 관한 연구: - 공동과실로 인한 해양오염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를 중심으로 -

          최석윤(Suk Yoon Choi), 임형준(Hyoung Jun Leem) 한국해사법학회 2018 해사법연구 Vol.30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의 주요내용을 간략히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이 논문은 2014년 1월 여수에서 발생한 대규모 오염사고에 대한 형사재판(제1심 판결, 2014 고단 584, 689(병합), 제2심 판결 2014노3277)의 주요 쟁점을 검토한 것이다. 첫 번째 이슈는 공동과실로 인한 해양오염사고에 대한 처벌의 적절성에 대한 판단이다. 학설에 따르면 과실에 의한 공동정범을 부정하기도 하지만, 재난적 상황에 대한 처벌의 필요성 때문에 판례는 일관하여 공동과실을 인정하고 있다. 이번 판결에서도 선박충돌과 저유시설 관리소홀에 대한 공동과실을 단체로 인정하였는데, 이에 대해 적절성 등을 검토하였다. 두 번째 이슈는 재난적 해양오염사고 에 대한 원인행위자의 조사방해 행위 등에 대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를 적용한 것의 적절성 여부이다. 형법과 재난학의 공통된 관심사인 공공의 안전이라는 측면에서 적절성 여부를 판단하였다. To be simplified to organize the main points of this paper is as follows. This paper is to review the legal issues concerning criminal case of the catastrophic marine pollution incident which was occurred at Yeosu in January, 2014. First item is to review the application of common negligence regarding multi- related-polluters which took part in pollution incident. According to the theories regarding the issue, it is standing at the negative position, however, judicial precedent shows they stand positive stance by many similar cases. In this case, judgement also applied the joint negligence of oil spill by four dependants by them together. Another issue is passibility of application of obstruction of investigation to the polluting facility at initial stage in order to establish the pollution countermeasure such as checking the kind of pollutant and spillage quantity. This review is considered by the both aspects of criminal law and disaster science for public safety and security.

        • KCI등재후보

          해양환경 관련 형법규정 연구

          崔錫胤(Choi Suk-Yoon), 梁珍榮(Yang Jin-Young) 한국해사법학회 2006 해사법연구 Vol.18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national law on the prevention of marine pollution has heavy punitive clauses on the illegal act of discharge from the ships and marine facilities. However the punitive clause seems to be discriminated according to who the pollutant actor is. That is, the punishments varies from 1 year or 10 million won to 5 year or 50 million won in accordance with whether the illegal actor is ship"s crew or marine facility"s personnel; this difference is considered unreasonable clause to impose 5 times punishment for the same illegal act affected to the environment. On the contrary the regulations of the Japan and United States on marine pollution prevention have same punishment for the illegal actor whoever it is. Considering the benefit and protection of the criminal law on the environment is environment itself and the principle of the equity of the law, it is reasonable to impose a graded punishment in proportion with whether it is intentional or not and the scale of the pollution damage, rather than the illegal actor.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후보

          해상테러행위에 대한 형사법적 대응방안

          최석윤(Choi Suk-Yoon) 한국해사법학회 2006 해사법연구 Vol.18 No.2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study addresses countermeasures against maritime terrorism in the viewpoint of criminal law. The core idea of this study is that the criminal law has also to contribute some help to the prevention of maritime terrorism.<BR>  Maritime piracy and terrorism at sea are both form of violent interference with shipping. Their global reach and negative impact on sea transportation, safety of navigation and marine environment, as well as the threat they poses to human lives and property, call for effective countermeasures at the international and national level at the same time. Amongst such countermeasures, those directed at strengthening the legal protection of shipping become of paramount importance.<BR>  In oder to contribute a help to the prevention of maritime terrorism, Korean Criminal Law has to be somewhat revised and the international cooperation in criminal justice has to be mare closely fixed.   이 연구는 해상테러행위에 대한 형사법적 대응방안을 다룬 것이다. 이 연구의 기본적인 착안점은 해상테러행위에 대응하기 위한 해상보안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형사법도 일정한 기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해상테러행위에 적절히 대응하기 위해서는 형사법에 의한 진압과 예방뿐만 아니라 ISPS Code, PSC, PSI, CSI, RMSI 등과 같은 기술적 예방수단과 국제사회의 협력방안도 함께 고려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후자는 이미 상당한 수준의 성과를 거두고 있고 이와 관련된 적지 않은 논의도 있었기 때문에 여기서는 전자에 대해서만 검토하고자 한다.<BR>  주지하다시피 해적과 해상테러행위는 해상안전 내지 해상보안을 위협하는 두 가지 대표적인 폭력적 위해행위이다. 이와 같은 폭력적 위해행위는 인명과 재산을 위협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해상운송, 항행안전 및 해양환경에 대해서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따라서 이와 같은 폭력적 위해행위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수단을 마련할 필요가 있으며, 이러한 대응수단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은 개별적인 국가차원뿐만 아니라 동시에 국제 사회차원의 협력에 의해 이루어져야 한다. 그러한 대응수단들 가운데 해상보안에 대한 법적 보호를 강화하는 방안이 지극히 중요한 문제로 등장하였다.<BR>  해상테러행위에 대한 종합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데 일정한 기여를 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형사법개정과 형사사법기관의 긴밀한 국제협력이 필요하다.

        • KCI등재

          선박안전법상 화물차량 운전자와 임시승선자에 대한 해석론적 쟁점

          최석윤(Suk Yoon Choi), 홍성화(Sung Hwa Hong), 하창우(Chang Woo Ha) 한국해사법학회 2018 해사법연구 Vol.30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선박안전법시행규칙 제5조 제9호와 관련된 임시승선자의 연혁과 현황을 살펴보고, 외국의 입법례를 참고하여 개선방안을 제시한 것이다. 이 논문의 주요내용을 간략히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첫째, 선박안전법시행규칙 제5조 제9호에 대한 유권해석으로 인해 종래 화물차량과 함께 임시승선자로 승선하였던 운전자가 12명까지만 여객으로 승선하고 나머지 화물차량 운전자는 항공기 등 다른 교통수단으로 이동해야 함으로써 원활한 화물운송이 곤란할 뿐만 아니라 과도한 비용과 불편이 초래되고 있다. 그런데 로로화물선의 경우 선원과 동승하여 생활하는 선원의 가족이나 선박소유자 등은 임시승선자로 인정하더라도 승선인원의 안전과 선박의 안전운항에 문제가 없다고 하면서도, 화물관리인은 임시승선자로 인정하지 않는 것은 형평 성에도 어긋날 뿐만 아니라 논리적 모순이 있다. 둘째, SOLAS 협약이나 유럽연합 규정 등에서 여객이나 선원과 구분되는 ‘기 타의 자'가 일본의 선박안전법시행규칙 세칙에서 ‘기타 승선자'로 변형되면서 범위가 확대되었으며, 더 나아가 우리나라의 선박안전법시행규칙 제5조에서 ‘임시승선자'로 변형되면서 그 범위가 한층 더 확대되었다. 셋째, 해양수산부장관의 유권해석과 부산지방법원의 판결은 문리해석, 논리적․체계적 해석, 주관적․역사적 해석, 객관적․목적론적 해석 등과 같은 전통적 해석방법론뿐만 아니라 오늘날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해석방법론에도 부합하지 않기 때문에 근거가 부족하고 설득력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 해석방법론이나 오늘날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해석방법론에 따르면 선박안전법시행규칙 제5조 제9호는 여객선뿐만 아니라 화물선에도 적용될 수 있다. 넷째, 해석론을 통한 개선방안으로도 업계의 요구나 현실적인 필요에 대부분 대응할 수 있지만, 불필요한 논쟁과 송사를 피하기 위해서는 법률개정을 통한 입법론으로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 따라서 우리나라에서 운송되는 화물의 특수성이나 선박운항의 특수성 및 물류시스템의 현황을 반영하고, 자의적인 해석이 아니라 일반인의 상식적 판단에 따른 객관적 기준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선박안전법시행규칙 제5조 제9호는 “화물의 특성상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농산물·수산물 운송차량, 가축운송차량 및 폭발성·인화성 물질 운송차량의 화물관리인(운전자는 화물관리인을 겸할 수 있다)”으로 개정하여야 한다. This research paper suggests improvement plans referring to the history and present of ‘temporary passengers' related with Paragraph 9 of Article 5 of the Ships Safety Act Enforcement Ordinance and examples of legislation of other countries. The following is the main findings of this research paper. First, because of the authoritative interpretation of Paragraph 9 of Article 5 of the Ships Safety Act Enforcement Ordinance, the drivers who formerly boarded as temporary passengers with vehicle cargo now board as passengers up to 12 persons and the rest of the vehicle cargo drivers need to move by other transportation such as aircrafts, which leads to excessive use of cost, inconvenience and trouble with efficient cargo transportation. In case of Ro-Ro cargo ships, it is logically contradictory and against fairness to not acknowledge supercargo as temporary passenger when there is no problem with safe navigation of ships or safety of people on board even when the seafarer, the seafarer's family and the shipowner may be acknowledged as temporary passengers. Second, the ‘other persons' which are differentiated from the passengers and the seafarers in the SOLAS Convention and the EU directives expanded its' meaning in the modification of the Japan detailed rules of the Ships Safety Act Enforcement Ordinance, which enlarged its' meaning in our country once more with its being modified to temporary passengers in the Article 5 of the Ships Safety Act Enforcement Ordinance. Third, because of the fact that the authoritative interpretation o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judgement of Busan district court does not relate with not only the traditional interpretational methodology such as grammatical interpretation, logical-systematic interpretation, subjectivehistorical interpretation, objective-teleological interpretation but also the interpretational methodology that are commonly used today it lacks logical basis and looks unpersuasive. According to traditional and recent interpretational methodology, Paragraph 9 of Article 5 of the Ships Safety Act Enforcement Ordinance can be applied not only on passenger ships but also on cargo ships. Fourth, improvement plans through theory of interpretation can be a way to deal with the demands of the business world and realistic needs, however, to avoid unnecessary disputes and lawsuits, improvement plans using theory of legislation through statutory reform is more desirable. Therefore, Paragraph 9 of Article 5 of the Ships Safety Act Enforcement Ordinance should be amended to “Supercargo who deal with cargo that requires special care due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cargo, such as transportation vehicles for agricultural products, marine products, livestock, explosives and flammable materials can serve both as a driver and a supercargo” to reflect the distinct characteristics of cargo and ship navigation in Korea including the current distribution system, while setting an objective standard based on commonsense of ordinary people and not on arbitrary interpretation.

        • KCI등재

          정당방위의 근본사상에 관한 연구

          최석윤(Choi Suk-Yoon) 한국형사정책연구원 2010 형사정책연구 Vol.83 No.-

          이 논문은 정당방위의 근본사상에 관한 기존이론의 내용과 한계에 대해 살펴보고, 기존이론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에 대해 검토한 것이다. 이 논문의 요지를 간략히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자기보호원칙에 기초한 개인권적 일원론은 정당방위를 국가이전의 자연적 자기방위권으로 이해하기 때문에 법적으로 구성된 공동체로서의 법치국가와 조화될 수 없다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그리고 개인권적 일원론은 타인의 법익에 대한 부당한 침해를 방위하기 위한 정당방위를 의미하는 ‘긴급구조'를 논증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정당방위의 한계 내지 제한에 대한 설명에서도 문제점을 안고 있다. 둘째, 법수호원칙 내지 법확증원칙에 기초한 사회권적 일원론은 긴급구조를 설명하기 위해 물리적 강제력을 행사할 수 있는 국가의 독점적 권한을 사인에게 위임한 것으로 설명하지만 정당방위는 처음부터 국가적 권력독점의 관할영역에 속하지 않기 때문에 이론적 전제에 문제가 있다. 그리고 사회권적 일원론은 법수호원칙에 기초하여 한편으로는 이익형량이 불필요하고 회피의무도 없다고 하여 정당방위의 과단성을 정당화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정당방위의 제한을 정당화함으로써 스스로 모순에 빠지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더 나아가 사회권적 일원론은 정당방위를 형벌에 준하는 것으로 취급하는 문제점이 있다. 셋째, 이원론은 이론적 전제와 내용의 면에서 문제점을 지닌 개인권적 일원론과 사회권적 일원론을 고유한 핵심내용도 없이 단순히 첨가하는 방식으로 절충한 것이라는 한계가 있다. 따라서 이원론은 충돌사례에 대한 평가기준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고유한 핵심주장에 대해서는 무관심하고 형법해석과 형사정책의 구별을 희석시키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넷째, 정당방위의 근본사상에 관한 새로운 대안으로서 상호주관적 승인이론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상호주관적 승인이론은 기존이론과 달리 개인적 권리 내지 개인적 이익의 상호주관성을 통해 정당방위의 근거와 한계를 적절히 설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상호주관적 승인이론에 따르면 정당방위상황에서는 법질서의 효력이 문제되는 것이 아니라 구체적 상황에 처한 구체적 인간의 개인적 이익의 효력이 문제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