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지하운동에서 온라인 운동으로 : 온라인 액티비즘의 역사적 형성과정과 사회적 특성 고찰

        류동협 서강대학교 대학원 2001 국내석사

        RANK : 247372

        본 연구는 사회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온라인 행동의 사회문화적 맥락을 밝히고, 온라인 행동의 특성을 밝히는 것이다. 온라인 행동은 단순히 개인의 심리적 차원이 아닌 사회적이고 역사적인 행동이기에, 이를 연구하기 위해서는 온라인 액티비즘을 둘러싼 사회문화적 맥락을 이해해야 한다. 본 연구는 온라인 행동의 역사적 형성과정을 밝히기 위해서 역사 문헌의 고찰과 참여자들의 인터뷰를 병행하였다. 그리고 온라인 액티비즘의 사회적 특성을 고찰하기 위해서 심층면접을 실시하였다. 사회운동사는 밑으로부터의 역사이기 때문에 구술사적 자료가 당시의 현실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문헌자료는 이미 역사적 해석이 투영되어있기 때문에 이 해석을 넘어서기 위한 방편으로 구술사를 선택하였다.온라인 액티비즘은 민주화 과정을 거치면서 형성되었다. 온라인 액티비즘의 형성은 세가지 전통이 존재한다. 첫째, 권위주의 정권의 언론억압은 보수적 언론의 독점이라는 폐해를 낳았다. 그리고 이에 저항하는 비공식적 언론을 통한 투쟁이 한 축을 담당하였다. 둘째, 대중매체를 비판하거나 대안적 대중매체를 창건하는 활동이 이루어졌다. 셋째, 시민운동단체의 성장은 온라인 액티비즘이 사회적으로 뿌리내리는 전거가 되었다. 이러한 사회문화적 맥락 속에서 온라인 액티비즘이 우리 사회에서 받아들여지게 되었다.우리 사회가 인터넷을 주목하게 된 이유는 이것이 자유로운 표현과 공유를 가능케하는 민주적 의사소통매체라는 사실이다. 정보화는 국가 정책이나 경제적 이해관계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지만, 온라인 행동은 시민들에 의한 민주화의 전통 속에서 형성되었다. 국가가 주도하는 일방적인 정보화는 시민들의 온라인 시위에 의해 도전받고 있다. 인터넷은 국가나 기업같은 거대 권력의 횡포에 대항할 수 있는 시민들의 온라인 행동의 장이 되고 있다.인터넷은 시간적, 공간적 한계로부터 자유로우며, 상호작용성이 강한 매체이다. 이런 특성을 기반으로 온라인 액티비즘은 사회운동의 네트워크를 실현하였다. 네트워크의 유연한 형성과 해체의 과정을 거듭하며 온라인 액티비즘은 급변하는 사회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시민에 의한 의제설정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 시민에 의한 의제설정은 시민의 시각에서 사회문제를 조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런 시각은 온라인 공론장이 다양한 의견을 담아낼 수 있는 기반이 되었다.온라인 액티비즘은 시민에 의한 의제설정을 통하여 온라인 공론장 형성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그리고 거대 권력에 대한 비판을 온라인 행동으로 실천하면서 소수문화가 부각되는 일면도 보여주었다. 하지만 현재의 온라인 액티비즘은 대중적으로 받아들여지지 못한채 특정한 성, 학력, 계층이 중심이 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온라인 액티비즘은 현실 문제를 풀 수 있는 또다른 출발점이 될 수 있지만, 모든 문제해결을 위한 만병통치약이 아니다. 이제는 온라인 액티비즘이 제시하는 대안을 실천적 차원에서 받아들이려는 노력이 필요할 때이다. This study aims to explain how online activism has been formed and what online activism consists of. This study attempts to analyze the socio-cultural context of online activism; online activism is not an individual act, but a socio-historical one. This study employs both historical document analysis and in-depth interview to account for the historical formation of online activism. Since the history of social movement is bottom-up , oral data is very helpful to understand the real life of people in the past. Written records always have historians subjective interpretations. For this reason, this study chose oral history as a methodology to overcome the problem of the inherent interpretations.Online activism has been formed through the integration of the three inter-related social movement traditions. First, using non-official media including pamphlets, leaflet, and bulletin board, citizens have protested against the condition in which the government monopolized the public opinion areas such as TV and newspapers. Second, underground movement groups have criticized the mainsteam media and made their own mass media by raising fund from citizens. Third, as the power of civil group increases in accordance with the advent of online media, civil act groups started to build their nest for political involvement and action in the cyber space.The Korean Society got to focus on the potential of the Internet in terms of free expression and democratic communication. At first, informationalization was prompted by the government or big companies for profits, but online act using information technology was formed spontaneously through the democratic communication between participants. The informationalization led by the government has been challenged by citizens online demonstrations. The Internet has the possibility to actualize the public sphere by citizens resisting the government or big companies whose first priority comes to maximum profits rather than human rights.The Internet can get over spatial and temporal limitations and has strong interactivity. Online activism constructs a social movement network based on openness and interactivity. Networks between online action and participants in the cyber space can be constructed, transformed and destructed flexibly with a drastic change of the society. Agenda setting by citizens gives us a chance to realize social problem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common citizen. This point of view can be the foundation of public sphere to accommodate various opinions.Agenda setting by citizens through online activism bestows a possibility to realize the public sphere. In addition, taking online actions to criticize grand power gives voice to minority culture. While especially men, the educated and middle class people accepted online activism, the other does not accept it. Online activism couldn t solve all social problems, but it could be a starting point for an alternative. Now its time to put into practice the alternatives proposed by online activism.

      • 여성주의 비디오 액티비즘을 통한 여성 연대

        김태은 숙명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2003 국내석사

        RANK : 247341

        This study will examine the value of video as an alternative media that is used as a means of empowerment for women, and also as a resource for developing feminism through the view of feminist video activists. Being based on youth movement, Video Activism which was one of cultural activisms during 1960s in the U.S.A., had involved the fields of both politics and arts without any boundaries which divide according to the fields. Since then, it was divided into Video Art and political video. The former shows persons post-politics over unconsciousness, while the latter makes an issue of the whole social change, environment, Human Rights and women matter. Since 1970, American Feminists produced videos as a media to blown wide-open women matter efficiently. Korean feminists organized Feminist Video Activism and worked on video to develop human resources rather than dealt with women problems through male oriented film technique in the political progressive camp. It was the first feminist video activism, Bariteo and after that, these feminist video activists made women problems into a documentary and reilluminate women history which had not been revealed. Director Byeon Yeong-Ju, one of representative woman producers, had dealt with an old ladys life for seven years. The old lady was a comfort girl of Japan under the rule of Japanese imperialism, and was dragged to China and like. Though it was not a video work but a film work, it was a representative history of feminist video activism and suggested the important methodology to feminist video activists. Korean video activism history had not been long so that there are not enough data available. Therefor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history and idea of feminist video activism through activity of Western/Korean video activists, to research their producing process, and to study how women spend cultural products in the process of the localization of the world. Basing women problem on feminism and video activism, feminist video activists work in a group or individually. Feminist Video Activism Wom and director Kim Mi Rye worked on the examples of this study, Women with Disabilities Empathy and Korean Women Workers Associations United respectively. They played a role as producers of a significant product creating discourse not as video technicians. Together with Women with Disabilities Empathy, Feminist Video Activism Wom intended to make up the identity of disabled women by searching the speed of them. To bring up questions about dealing with disability womens problems sympathically, Women with Disabilities Empathy chose Feminist Video Activism Wom and tried to create a language of disability women showing their slow motion and a part of their lives. In the process of observing disabled women through reappearance, Feminist Video Activism Wom was able to accomplish self-examination instead of being a subject of study. This is processing of becoming politics. Producing women documentary is to make an observed woman into an independent person. This is also to have objectivity about matter of Korean Women Workers Associations United and Women with Disabilities Empathy. Feminist culture studie cultural product and an independent performer. Feminist Video Activism Wom, Women with Disabilities Empathy, Kim Mi-Rye, and Korean Women Workers Associations United cooperated and produced <Turtle Sisters>, <Always Dream of Tomorrow>, <Going Together>. It was the process of struggling and joining solidarity. These works are not only for film production but also for participation, practice, and solidarity constitution including showing, distribution of women audiences and distribution organ. To organize workable women solidarity, through the works, distribution can be a way of feminist cultural activisms. 이 연구는 대안매체로서 비디오가 여성들의 임파워먼트할 수 있는 기제로 활용되고 여성의 여성주의적 인식을 발전시키는 자원으로서의 가치를 여성주의 비디오 액티비스트를 통해 살펴보고자 한다.‘비디오액티비즘’은 미국의 60년대 청년반문화를 기반으로 한 문화운동으로써 초기에는 정치성과 예술성의 확연한 구분없이 활동되었다. 이후 개인의 탈정치화된 과잉된 무의식을 구성하는 비디오아트와 사회전반의 변화, 환경, 인권, 여성 문제 등을 이슈화하는 정치적 비디오로 갈려지게 된다. 1970년대 이후 미국여성운동진영에서 여성문제를 효과적으로 알려내는 매체로써 비디오를 제작하였으며 한국 여성주의자들은 1980년대 정치적 진보진영에서 남성중심의 영상기술로 여성문제를 다루는 것보다 여성영상집단을 조직하여 비디오 작업을 하면서 여성영상인력을 배출하고자 했다. 이것이 최초의 여성영상집단 ‘바리터’이며 이후 여성문제를 다큐멘터리로 작업하는 여성영상활동가들은 가시화되지 못한 여성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작업을 하기 시작한다. 그 대표적인 여성감독인 변영주 감독은 7년간의 긴 작업을 통해 일제시대 일본군의 위안부로서 중국 등 등지에 강제 징집되어 생활한 위안부 할머니의 삶을 조명하게 된다. 물론 그것은 비디오 작업이 아닌 필름 작업이지만 한국여성영상운동의 획을 긋는 중요한 역사이며 현재 활동하는 여성주의 비디오 액티비스트의 중요한 방법론을 제시한다. 한국 비디오 액티비즘의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고 그와 관련된 연구자료가 미약한 수준이다. 따라서 이 논문은 그들의 비디오 액티비즘의 역사와 개념을 서구/한국 비디오 액티비스트들의 활동을 통해 살펴보고 여성주의 비디오 액티비스트의 작품생산과정과 지구지역화과정 속에서 여성들이 문화생산물을 소비하고 그 의미생산의 과정을 재고찰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여성주의 비디오 액티비스트들은 여성주의적 인식토대와 비디오 행동주의라는 틀 속에서 여성을 접근하며 여성단체와 결합이나 독립적 다큐멘터리작가로서 활동한다. 이 연구에서 사례연구로 살펴본 여성영상집단 움과 김미례감독은 각각 장애여성 공감과 한국여성노동자회협의회의 영상프로젝트를 담당하였다. 그들은 영상기술만을 담당하는 기계적 결합이 아니라 담론을 적극적으로 생산하는 의미생산의 행위자로서의 역할을 하였다. 움은 공감과 함께 장애여성의 속도에 대해 접근하여 장애여성의 주체성을 구성하고자 하였다. 기존 미디어가 정상애자의 시혜적 시선으로 장애여성을 의미화하는 지점에 문제제기하기 위해 공감은 특별히 여성영상집단 움을 선택하여 그들의 느린 몸을 드러내고 일상의 한 부분을 영상화하여 장애여성의 언어를 만들어가고자 하였다. 움은 재현으로서 장애여성을 관찰하는 과정에서 대상화되지 않고 타자를 통한 자기성찰을 한다. 이는 다큐멘터리의 재현양식는 사실이나 진실을 담아내기 위한 영화의 정치화를 과정이며 여성주의 다큐멘터리의 재현방식은 현실 속의 여성들을 응시의 대상에서 주체적인 여성상을 만들기 위한 여성운동의 결과물이다. 이것이 여성노동자이거나 장애여성 등 재현으로서의 여성에 대한 객관성을 견지하는 것이기도 하다. 여성의 정체성을 근거로 한 여성문화의 연구들이 개별여성의 문화수용을 중심으로 논의하는 경향을가지고 있다. 그들이 생산하는 문화적 실천관행을 탈중심적으로 맥락화하여 논의하고 역사적 사회적인 부분을 충분히 논의하지 않는다. 이 논문은 여성들은 문화생산물을 수용하고 또한 의미생산의 주체적인 행위자로 과정을 연구하고자 한다. 이 연구에서 본 <거북이시스터즈>, <나는 날마다 내일을 꿈꾼다-비정규 여성에 관한 은 보고서>, <동행-비정규 여성에 관한 은 보고서2>의 작품은 생산주체인 움과 공감 또는 김미례감독과 한국여성노동자회협의회간의 협의과정은 여성주의를 만들어가는 주체의 경합이거나 연대의 장이기도 하다. 이는 작품제작생산뿐 아니라 상영, 배급까지를 포괄하여 여성관객과 배급단체의 참여, 실천, 연대를 구성하는 전략적 의미를 포괄하는 의미를 두고 있다. 여성들이 작품을 통해 행동적인 여성연대를 형성하기 위해 배급도 여성문화운동으로써 지향되어가고 있다.

      •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에서의 공동창작과 이용자 참여 행위 : 트랜스미디어 액티비즘적 양상을 중심으로

        이민재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원 2019 국내석사

        RANK : 247324

        본 논문은 이용자의 공동창작 행위가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 텍스트에서 갖는 함의를 트랜스미디어 액티비즘적 양상을 통해 연구한다.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에서의 이용자 참여는 기존의 선형적 내러티브의 다큐멘터리에서 전제되던 감독과 텍스트, 관객 간의 관계를 교란시켰을 뿐 아니라 나아가 상호작용적 구조 내에서 이 셋을 대화적인 관계로 끌어들인다. 이러한 구조 속에서 작용하는 공동작업을 산드라 가우덴지는 광의적인 개념으로 ‘공동창작(co-creation)’ 이라 명한다. 공동작업의 주체로 참여하는 행위를 통해 이용자는 콘텐츠를 향유하는 과정에서 신체성과 작인을 발휘하게 된다. 저자의 창작 영역과 텍스트 의미생성의 영역에 지속적으로 넘나드는 이용자는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 내의 역동적 시스템 안에서 감독, 기계, 텍스트, 등과 서로 상호의존적인 관계적 실체로 존재하게 된다. 이것은 텍스트의 가변성을 특징으로하는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를 기존의 선형적 내러티브에 적용해오던 수용미학 등의 틀로는 온전히 설명할 수 없음을 뜻하며, 지속적으로 진화해가는 예술형식에 대한 재고의 필요성을 야기한다. 본 연구는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가 다큐멘터리 전통으로부터 효과 계승하는 다큐멘터리의 정치적, 사회적 역할에 주목하고자 한다. 연구자는 이용자에게 이전보다 다양한 선택을 제공하고 여러 개의 플랫폼으로 진입점을 제공하는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의 트랜스미디어적 특성을 통해 액티비즘이 효과적으로 발현되는 현상을 살펴본다. <키푸 프로젝트 The Quipu Project>(2014)와 <증언 Testimony Project>(2017) 두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 작품을 통해 촉매제인 동시에 직접적인 행동으로 연결하는 플랫폼이자 공론장(public sphere)의 역할을 수행하는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의 특징과 가능성을 파악하고자 한다. 전통적인 다큐멘터리와 영화라는 매체의 범주를 넘어 더 넓은 디지털의 시공간 영역에서 작동하는 총체적 시스템인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는 외부의 수용자였던 이용자에게 공동창작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이용자의 적극적인 개입을 유도하고, 사회 참여의 새로운 지평을 제시한다. This thesis examines the significance of user participation and co-creation in the interactive documentary text by focusing on its transmediatic qualities and its approach to social activism. User engagement in the production process of interactive documentaries not only deviates from the conventional relationship between author, text, and audience provided by linear documentaries, but brings the three into a dialogic relationship within the interactive system. Such collaboration working within this structure, is termed ‘co-creation’ by Sandra Gaudenzi. As the actant of co-creation, the user is empowered with physicality and agency as he or she navigates through the interactive artifact. The user becomes a part of the dynamic system, as a relational entity interdependent with other counterparts, oscillating between different areas blurring the boundaries. The uncertainty and the variability of the interactive documentary text make it uninterpretable within the frame of reception theory, and emphasize the necessity of further studies in the field of this fluid art form. This study mainly focuses on the political and social role of interactive documentary it effectively inherits from the documentary convention. In an attempt to understand the complex transmediatic qualities of the interactive documentary and how effectively social activism works, I examine how the interactive artifact utilizes multiple functions and entry points to engage users by offering approaches in different platforms. The Quipu Project(2014) and Testimony Project(2017) are two interactive documentaries that I discuss in this paper that successfully function as catalysts, platforms, and public spheres that lead to social action. These two interactive documentaries both provide multiple entry points and functions the user can actively implement to bring about social change. Drawing on the transmediatic qualities and co-creative functions of interactive documentary, this paper explores new possibilities and horizons for social engagement and activism.

      • 협업하는 개인들의 기본소득 운동 : BIYN(기본소득청‘소’년네트워크)을 중심으로

        김주온 연세대학교 일반대학원 2020 국내석사

        RANK : 247323

        본 연구는 기본소득청‘소’년네트워크(Basic Income Youth Network, 이하 BIYN) 약 10년의 역사와 기록, 부침을 연구 자료로 삼아, 청년을 호명하면서도 세대론에 갇히지 않는 운동적 지향을 가진 개인들의 느슨한 연대를 해석한다. 이 조직의 진화과정에서 기본소득은 참여자들을 결속시키고, 일을 도모하며, 위계를 거부하도록 하는 높은 층위의 가치로서, 특히 '개인'들의 운동을 촉진하고 정당성을 부여하는 역할을 한다. 본 연구는 신자유주의 시대의 개별화된 소비 주체로 '개인'을 바라보는 부정적 인식과 다르게, 운동의 의제가 '기본소득'을 의제로 하는 운동에서 '개인성'이 다르게 이해되며 나아가 개인을 새로운 운동적 주체로 호명할 수 있음을 주장한다. 기본소득은 대부분의 소득 보전 정책과 달리 가구가 아닌 개인을 기준으로 주어지므로 '개별성'은 기본소득의 개념을 구성할 때 중요한 요소로 여겨진다. 본 연구는 개인에 대한 다른 인식을 제공하는 기본소득을 매개로하여, 운동의 주체로서 개인을 전면화한 사례를 다룬다. 구체적으로는 개인과 운동의 공존 가능성을 탐구하며 '청년'들을 조직화해온 사례로 BIYN 구성원들의 경험에 주목한다. '나'는 BIYN이 만들어진 2012년 말 회원으로 가입한 후 약 8년 간 단체의 주요 멤버로 활동해왔다. 나는 본 연구의 현지(field)인 BIYN에서 활동 경험을 체화한 주체로서 '활동가-연구자(activist-researcher)'라는 위치성을 활용한 자문화기술지(autoethnography)를 작성했다. 동시에 공동의 지식생산을 가능케 할 방법으로서 연구참여자들과의 문화기술지적 세미나를 활용했다. 연구과정을 통해 본 연구가 협업하는 개인들의 기본소득 운동에 대해 밝힌 바는 아래와 같다. 첫째, BIYN의 기본소득 운동에 참여하는 개인들의 가치관과 생활세계를 분석함으로써 기본소득이라는 의제에 집중하는 청년들이 어떻게 등장하였는지 살펴보았다. BIYN 구성원들은 문화자본 및 교육자본을 바탕으로 개인의 취향과 신념을 중시하는 개인주의적 주체로 성장했다. 90년대 말 외환위기 이후에 십대의 성장기를 거치면서 신자유주의적 무한 경쟁을 체화하라는 압박으로부터 어긋남을 느꼈다. 이들은 사회에 기여하는 성찰적 개인이 되고자 했으나 일체감과 사명감, 집단주의적 정서가 지배적이던 기존 사회운동에 소속감을 느끼지 못했다. 그러던 중 '개인성'을 강조하는 BIYN의 기본소득 운동에 매력을 느끼고, 기본소득 개념을 통해 대안적 삶과 사회를 상상하는 활동에 합류하게 된다. 이들은 BIYN에서 활동과 학습을 함께할 동료 관계를 모색하며, 이질적인 활동 배경 및 참여 동기를 아울러 자율적이고 평등한 사회참여의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둘째, 본 연구는 2010년대의 '청년당사자운동'이 청년을 '사회적 약자'로 재현해온 전략을 청년운동 장의 내부자 관점으로 돌아보았다. BIYN은 "88만원 세대" 담론의 등장 이후 정치적 범주로 호명된 "청년"이 특정한 문제만을 안고 있는 범주로 대상화되는 것에 대해 문제제기 해왔다. 이들은 청년세대만의 문제로 특수화되어버린 사회구조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청년"을 개개인의 온전성이 소거된 단일한 세대적 표상으로서 바라보는 대신에 청년인 개인들이 '시민'으로서 공적인 장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과정에서 BIYN은 섣불리 "청년"을 앞세운 정책화 전략에 의구심을 품으며, 기본소득 운동에서 또한 제도화를 넘어선 목표가 필요함을 깨닫게 되었다. 그 결과 "기본소득 말하기"라는 수행적 행위를 통해 개개인이 자기조직화하고 임파워 됨으로써 기본소득 운동의 주체로 거듭나는 전략을 추구하였다. 그러나 이는 개인의 욕망을 성찰 없이 강조함으로써 운동의 사회비판적 성격을 탈각시킬 위험을 내포했다. 셋째, BIYN이 개인들의 조직화와 단체의 지속가능성을 어떻게 탐색해왔는지 분석했다. 특히 사회적으로 기본소득 의제가 급부상하며 다양한 조직으로부터 협업을 제안 받고, "청년"으로서 기본소득에 대해 발화해달라는 요청들이 증가하던 가운데 주요 구성원들이 소진된 시기에 중점을 두었다. 이들은 개인적으로도 조직적으로 안정적인 경제자본이 부재한 상황에서 '겸업'의 방식으로 무리해서 활동을 지속하는 것에 반대했다. 그럼에도 이들은 소규모라도 '조직화된 운동'의 필요성에 공감하였기에, 다시금 자신 안에서 운동에의 참여 동기를 재발견하며 조직을 해산하기보다 개편하는 쪽을 택했다. 그 결과 2018년 초 BIYN은 "자유로운 개인들의 기본소득 운동"이라는 슬로건을 중심으로, 이전보다 참여자의 범위는 넓히되 그만큼 책임을 분산시키는 구조로 전환됐다. 조직개편 이후 더욱 느슨해진 연합체 안에서 '운동'에 대한 상이한 입장들을 토론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운동의 효과를 만들어내기 위한 목표 설정과 전략 수립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과제가 남아 있다. 결론적으로 이 연구에서 발견한 '협업으로서의 활동'은 개인들의 자율적 조직화에 기반으로 한 자치공동체를 함께 구성하고, 공동 학습과 공동 작업 속에서 개인주의적 윤리에 기반을 두고 새로운 동료감각을 얻는 과정을 의미한다. 또한 개개인에게 지급하는 동시에 누구도 배제하지 않는 기본소득의 정치성을 함께 탐구하고 기록하고 발신하여, 기본소득이라는 아이디어에 담은 구성원들의 열망들을 살아있게 하는 실천이다. BIYN은 이러한 의미의 협업이 이루어질 수 있는 공적 공간으로 기능한다. 이 공간에서 기본소득은 개인들이 새로운 운동적 실천을 탐색하기 위한 사상적 자원으로서 협업을 위한 행위자성을 추동한다. 본 연구는 사회참여 욕구가 있는 유동하는 개인들이 중심이 된 느슨하고, 위계적이지 않은 조직화의 사례를 보여준다. 이를 통해 최근 증가하는 자기정의적이고 느슨한 소규모 사회운동 조직들을 이해하는 데 시사점을 준다. This thesis aims to study the loose network of young individuals involved in Basic Income Youth Network (BIYN) by looking into their history, records and vicissitudes of the past decade. The particularity of their characteristics is found in that they address themselves as youth but do not limit their activism in the issues of a specific generation. Basic income, as a paramount value of the organization, plays a role in justifying and promoting the movement at an individual 󰡐 󰡑 level and another in uniting these individuals, bolstering their work, and rejecting hierarchal customs of Korean progressive movements. The research of this thesis finds that the concept of individuality, often viewed with disapproval due to the rise of individualized, consumptive subjectivity in the neo-liberal era, is understood differently in a movement whose primary agenda is focused on basic income, and further identifies individuals as the new subjects of activism. Individuality is one of the crucial structural principles of the very idea of basic income as the beneficiary of the payment is not a household, as is generally the case in many welfare attempts to preserve household income, but an individual. Basic income recognizes individuals as the key constituents of distributive politics, bearers of universal rights, and subjects who can potentially restructure the male-breadwinner family redistribution model the existing welfare state discourse was founded on. This thesis reveals cases of South Korean social movements which brought individuals to the forefront as the key actors by using the concept of basic income as a medium that offers a varying understanding of individuality. It, in particular, explores the possibility of coexistence between individuality and collective activism and investigates into the experiences of BIYN members who have organized young Korean activists for this movement. This thesis uses auto-ethnography as a methodology, and examines and includes my own experience of 8 years since the end of 2012, shortly after BIYN was established, as one of the key members of BIYN. The research for this thesis was conducted utilizing my position as an activist-researcher who has had the first-hand involvement in BIYN, the field of this research. The following is a summary of the findings of the research on collaborative activist-individuals in the South Korean basic income movement. An analysis into the perspectives and life-worlds of those involved in BIYN revealed how they emerge as activist-individuals focused on basic income agendas. Many of the BIYN members have reached adulthood as individualistic subjects whose cultural and educational capital led them to place high values on having a unique preference and belief as an individual. They reached their adolescence in the post-1997 financial crisis Korean society which compelled them to embody the spirit of free-for-all competition, which in turn led to their estrangement to the existing structure. Their attempts to become a self-reflective person who contributes to one s society, 󰡑 however, were frustrated by the all-uniting ethos of the existing social movement that demanded conforming to a sense of duty and collectivity. BIYN󰡑s activism, on the contrary, appreciated individuality and its actions focused on envisioning an alternative lifestyle and society via basic income appealed to them. Soon after, they joined BIYN, searched for like-minded others to study and act with, and created a space for a spontaneous, egalitarian, social participation that embraces various movements, backgrounds, and motivations. This thesis also finds a different interpretation these young activist-individuals have on strategic representation of 󰡐social minority󰡑 used by many youth-led social movements in the 2010s. BIYN has continuously addressed the fallacy of identifying 󰡐youth󰡑 as a population that is objectified as holding a problem particular to the generation - a political categorization that emerged after the 󰡒 880,000 won generation󰡓 (a discourse created by a widely read publication). Its members advocate that, to provide measures for the structural issues specified as being those of the young generation, individual originality should not be erased from this generation and they should be recognized as the rightful citizens of the public realm. BIYN challenges this form of 󰡐youth-specified󰡑 policy strategies and has identified the need for a goal that transcends the mere institutionalization of basic income policies. As a result, individual BIYN members have performed 󰡒 talking about basic income to self-organize and be 󰡓 empowered, becoming a subject of activism; but, this, nonetheless, could remove the element of social criticism from the movement by rashly accentuating its work on individual desires. Lastly, this thesis analyzes BIYN‘s attempt to explore its sustainability and organize its movement with individualistic actors. This endeavor has been well demonstrated during a period when basic income has emerged as an important social and public agenda, inviting varying ranges of organizations to call on BIYN for collaboration and demand it to speak up for “youth basic income”. Many of its key actors, in lack of both personal and organizational economic capacity, exhibited signs of exhaustion. They later opposed furthering their movement in such a structure. Yet they still acknowledged the need to maintain an 󰡐organized movement󰡑, let it be of a smaller scale, and hence agreed to reform, rather than to dissolve, BIYN and rediscover individual self-motivation to carry on. The efforts transformed the structure in 2018, with a new slogan 󰡒Basic Income Movement for All Free Individuals󰡓. The issues of how to build a space for differing voices in a loose network and how to establish goals and strategies for make an effective voice remain a challenge. The 󰡒collaborative activism󰡓 introduced in this thesis demonstrates a process a group of individuals encounter in organizing a spontaneous self-determining movement, and in building a new form of comradery based on individualistic ethics amidst collective learning and collaborative work. It is also a practice that realized the desires its members have incorporated into the idea of basic income by collectively exploring, archiving and transmitting its politics of provision to all individuals without discrimination. BIYN functions as a public space for such collaboration while basic income is an idealistic resource that helps envision a new form of social movement that drives the agency for cooperation. This thesis examines a loose, non-hierarchic organization whose key actors are fluid and are inclined to engage in social agendas to demonstrate a unique characteristic in the growing number of self-identifying and individually organized social movements emerging in this era.

      • Chinese Citizen Journalism : The Case of COVID-19

        Lee, Yuen Ting 서울대학교 대학원 2021 국내석사

        RANK : 247321

        Based on a study of the citizen journalism practices undertaken by three Chinese content creators in documenting the outbreak of the coronavirus disease in Wuhan, the present research finds that the China’s handling of COVID-19 citizen journalism follows a pattern of state behavior where public and media discourse on localized discontent is tolerated insofar as the legitimacy of CCP rule and authority of the party-state are unquestioned. The present research argues that COVID-19 citizen journalism illuminates the mixed effects of ICT-mediated citizen journalism in China in the digital age. Despite the creation and circulation of information by citizen journalists that counteracted information blackouts and coverups, once the focus of China’s coronavirus crisis management strategy has shifted from containing the epidemic to repositioning China as a responsible global power on the world stage, voices that clash with the state’s preferred narrative, including those of COVID citizen journalists, are swiftly suppressed. 본 연구는 중국의 콘텐츠 제작자 세 명이 우한 시내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사례를 보도하며 보인 시민 저널리즘 관행에 대한 연구를 기반으로 중국 당국의 코로나19 관련 시민 저널리즘 대응 방식을 살펴보았다. 연구 결과 중국 당국의 대응 방식은 중국 공산당 통치의 정당성과 정당(政黨) 국가의 권위에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 한 일부 시민의 불만을 담은 대중 미디어 담론은 용인되는 국가 행위 양상을 보인다. 코로나19 관련 시민 저널리즘은 디지털 시대에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중국 시민 저널리즘의 다면적 효과를 보여준다. 시민 기자단이 당국의 보도 통제와 정보 은폐에 맞서 정보를 생성하고 유통했음에도 중국의 코로나19 위기 대응 전략의 중심축이 ‘전염병 억제’에서 ‘국제 사회의 책임 있는 국가 이미지를 부각하는 리포지셔닝(Repositioning)’으로 이동함에 따라 시민 기자단의 보도를 포함하여 정부가 바라는 바와 상반되는 내용의 보도는 신속히 통제되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