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학위유형
        • 수여기관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지도교수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성역할 및 성차별 태도가 젠더혐오 주의편향에 미치는 영향

        신성영 계명대학교 대학원 2021 국내석사

        RANK : 248703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effects of sex roles attitudes, sexist attitudes, and gender on gender-based hate attentional bias. Valence, activation, word understanding, and familiarity were assessed to select gender-based hate words for the study. Participants were adults attending universities in Daegu and Gyeongbuk, South Korea; 35 participants (20 women, 15 men) were selected using the Center for Epidemiologic Studies Depression Scale (CES-D). They completed a Sex Role Attitude Scale (SRAS), a Korea Ambivalent Sexist Inventory (K-ASI), and a positive affect-negative affect schedule (PANAS). Moreover, we conducted an emotional Stroop task using gender-based hate words, gender neutral words, and filler words. Subsequently, valence, activation, word understanding, and familiarity were assessed for the words used in the Stroop task. Study results were as follows. First, sex role attitudes and sexist attitudes were shown to be positively correlated, whereas female- and male-based hate attentional biases were negatively correlated. Second, the effects of sex role attitudes, sexist attitudes, and gender-based hate attentional bias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female-based hate attentional bias, but significant in male-based hate attentional bias; this confirms the interference effect of male-based hate words. In particular, the interaction effects of levels of sex role attitudes and sexist attitudes on male-based hate attentional bias, and the interaction effects of levels of sex role attitudes and gender were significant. 본 연구의 목적은 성역할 및 성차별 태도 그리고 성별이 젠더혐오 주의편향에 영향을 미치는 지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때 연구에 사용할 젠더혐오단어를 선정하기 위해 정서가, 활성화, 단어이해, 친숙도를 평정하였다. 참가자들은 대구·경북지역 대학교에 재학 중인 성인으로, 한국판 역학연구센터 우울증 척도(CES-D)에서 21점 이하인 여성 20명, 남성 15명, 총 35명의 참가자를 선발하였다. 참가자들은 성역할 태도를 측정하는 성역할 태도척도(SRAS), 적대적성차별적 태도를 측정하는 적대적 성차별주의척도(K-ASI), 그리고 긍정 및 부정정서척도(PANAS)를 작성하였다. 젠더혐오단어와 젠더중립단어, 필러단어를 사용한 정서스트룹 과제를 수행했다. 그 다음으로 정서스트룹 과제에 사용된 단어들에 대하여 정서가, 각성가, 친숙도, 이해도를 평정하였다. 본 연구를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성역할 태도와 적대적 성차별주의, 성별 그리고 젠더혐오 주의편향에 대한 상관관계를 살펴보았을 때, 성역할 태도와 적대적 성차별주의는 정적 상관관계로, 남성혐오 편향지수와 여성혐오 편향지수는 부적상관관계로 나타났다. 둘째, 성역할 태도와 적대적 성차별주의, 성별이 젠더혐오 주의편향에 미치는 영향은 여성혐오 편향지수에서는 유의하지 않았지만 남성혐오 편향지수에서는 유의하여, 성역할 태도, 적대적 성차별주의, 성별에 따라 남성혐오단어에 대한 간섭효과를 확인하였다. 특히 남성혐오 편향지수에 대한 성역할 태도와 성차별 태도의 상호작용효과, 그리고 성역할 태도와 성별의 상호작용효과가 유의하였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의 한계점과 후속연구를 위한 제언이 논의 되었다.

      • 20~30대 여성의 일상 속 성차별 경험, 정당한 세상에 대한 믿음, 우울의 관계 : 여성주의 정체성 차원의 조절된 매개효과

        홍남영 아주대학교 대학원 2020 국내석사

        RANK : 248703

        성 평등 수준이 대체로 낮은 한국 사회에서 여성은 노골적이고 명백한 구식의 성차별부터 미묘하고 일상적인 현대적 성차별까지 경험한다. 성차별은 심리적 문제, 특히 여성에게 취약한 우울을 유발하기 때문에 젠더 마이크로어그레션을 토대로 한 일상 속 성차별에 주목하여 여성의 우울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일상 속에서 성차별을 많이 경험할수록 세상의 정당성을 의심하게 되고 이는 우울로 이어진다. 낮은 정당한 세상에 대한 믿음이 우울로 이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성차별 경험과 정당한 세상에 대한 믿음을 새롭게 해석할 수 있는 인지적 틀이 필요하며, 여성주의 정체성 차원이 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측한다. 이에 본 연구는 일상 속 성차별 경험, 정당한 세상에 대한 믿음, 우울의 관계에서 여성주의 정체성 각 하위차원이 조절된 매개효과를 갖는지 확인하고자 하였으며, 정당한 세상에 대한 믿음의 두 하위 요인인 개인적인 믿음과 일반적인 믿음을 각각 매개변수로 설정하였다. 연구 모형을 검증하기 위해 20~30대 여성 321명의 자료를 SPSS 22.0과 PROCESS Macro for SPSS 3.5 4번, 14번 모형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 첫째, 일상 속 성차별 경험과 우울의 관계에서 정당한 세상에 대한 개인적인 믿음의 매개효과가 있었지만, 여성주의 정체성 차원의 조절된 매개효과는 유의하지 않았다. 둘째, 일상 속 성차별 경험과 우울의 관계에서 정당한 세상에 대한 일반적인 믿음의 매개효과는 유의하지 않았다. 셋째, 일상 속 성차별 경험, 정당한 세상에 대한 일반적인 믿음, 우울의 관계에서 여성주의 정체성 각 차원의 조절된 매개효과를 확인한 결과, 3가지 차원(폭로, 새김-감화, 적극적 헌신)에서 조절된 매개효과가 있었고 나머지 2가지 차원(수동적 수용, 통합)의 조절된 매개효과는 유의하지 않았다. 구체적으로 폭로, 새김-감화, 적극적 헌신 수준이 낮을수록 성차별 경험이 정당한 세상에 대한 일반적인 믿음을 거쳐 우울을 유발하는 효과가 강해졌다. 본 연구는 성차별 경험과 우울의 관계에서 정당한 세상에 대한 믿음이라는 인지적 요인이 중요하다는 것을 확인했고, 특히, 정당한 세상에 대한 일반적인 믿음과 여성주의 정체성이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밝혔다. 또한, 성차별 경험으로 심리적 문제를 겪는 여성 내담자의 세계관과 여성주의 정체성 차원에 따라 서로 다른 치료적 개입이 필요하다는 것을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의 대상과 사용한 측정 도구 및 변인 해석에 있어 제한점을 논의하고 후속 연구를 제안하였다.

      • 성차별의 두 얼굴 : 성차별 담론의 진화와 확장

        김예은 서울대학교 대학원 2020 국내석사

        RANK : 248703

        This thesis seeks to employ theory of Modern Sexism to empirically detect and verify the validity of measuring and analyzing modern sexist attitude in Korea. The core task is to examine the cotext in which modern sexism was formed under the specific envirionment in Korea, which is as missing link in Korean political voting behavior literature. The thesis seeks to empirically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various individual factors and modern sexist attitude among Koreans in recent years. Results suggest that modern sexist attitudes diverge based on gender and age. The notable point is that unlike the general trend of a stronger sexist attitude as age increases, the lower the age for men, the higher the modern sexist attitude. There are two types of sexism: old-fashioned and modern. Both are strongly related to conservative poltical attitude on economic issues, but modern sexist attitude had stronger correlation with the subjective self-reported ideology and policy preference on social issues. In addition to empirically studying and testing the Modern Sexism theory, this research treats Modern Sexist attitude as the dependent variable and tries to explain it in terms of the reason of its rise in Korea. Through such an empirical analysis, it is expected the Korean society could comprehend the various levels of stereotypes and sex discrimination that are observed in itself. 본 논문은 현대적 성차별주의 이론과 경험적 자료를 통하여 성차별주의에 대한 척도의 타당성을 확인하고, 현대적 성차별 태도의 특징을 분석하였다. 특히 기존 연구가 간과한 현대적 성차별이 형성된 맥락을 사상적인 차원과 한국의 구체적인 배경 하에서 고찰해보고, 다양한 개인적 요인들과 현대적 성차별 태도의 관계를 경험적으로 분석하였다. 더불어 현대적 성차별이 정당 지지에 미치는 영향을 함께 살펴봄으로써 그 정치학적인 함의를 발굴하고자 했다. 연구의 분석 결과, 현대적 성차별에 대한 태도는 성별과 연령에 따라 차별적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성차별에 대한 태도는 강화되는 모습을 보인다. 여성의 경우, 연령이 높아질수록 현대적 성차별에 대한 태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되어 일반적인 경향을 보인것과 달리 남성의 경우, 오히려 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이 태도가 낮아지는 결과로 나타나 독특한 모습을 보였다. 현대적 성차별과 전통적 성차별의 특징적인 차이는 보수적인 이념 성향과의 관계에서 포착되었다. 두 유형의 성차별은 공통적으로 경제적 이슈에 대한 보수적인 정치적 태도에 영향을 받았지만, 현대적 성차별은 보수적인 주관적 이념성향과 사회적 이슈에 대한 태도와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통적 성차별이 여러 요인들을 통제했을 때, 보수정당에 대한 지지에 대해 영향을 미치는 것과는 달리 현대적 성차별에 대한 태도는 어느 정당에 대한 지지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본 논문은 아직 국내 연구에서 심도있게 다루어지지 않았던 현대적 성차별 이론과 척도를 활용하여 척도의 타당성을 확인하고 그 특징들을 한국적인 맥락에서 분석하였다는 학술적인 의의가 있다. 또한 기존 연구에서 현대적 성차별을 주로 독립변수로 다루었던 것과는 달리 현대적 성차별 태도를 종속변수로 상정하여 이 태도에 미치는 여러 개인적인 요인들을 실증적으로 살펴보았다는 점에서 기존 연구의 부족한 지점들을 보완하였다. 이러한 경험적 분석을 통해 한국사회에 목격되고 있는 다양한 층위의 편견과 성차별이 보다 세심하게 이해될 수 있을 것이다.

      • 남녀차별금지및구제에관한법률 상의 간접차별 판단기준에 관한 연구

        한지영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2004 국내석사

        RANK : 248703

        우리 헌법은 제11조 제1항에서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누구든지 성별에 의하여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고 양성평등원칙을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여성에 대한 차별 및 불평등의 문제는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국민의 기본권 보장에 관한 헌법최고의 원리이다.헌법의 남녀평등이념에 따라 제정된 법률을 통해 형식적인 법 앞의 평등은 달성되었다고 하여도 이러한 법이 사회 내 여성들이 겪게 되는 구조적이고 집단적인 차별을 제거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따라서 기존의 형식적 평등을 넘어선 실질적 평등을 구현하기 위해서 차별 개념이 확대되어야 한다.여성에 대한 차별은 직접적인 것뿐만 아니라 외관상으로 성중립적인 기준이나 관행에 의해서도 발생한다. 의도적이든 의도적이지 않든 여성들이 이러한 기준들로 인해 결과적으로 불리한 영향을 받게 되는 것이다.이러한 차별을 제거하기 위해서 현행법상 도입된 차별 개념이 간접차별(indirect discrimination)이다. 간접차별은 적용조건이 성중립적이거나 성별에 관계없는 표현으로 제시되었다고 하여도, 그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는 남성 또는 여성이 다른 한 성에 비하여 현저히 적고, 그로 인하여 특정성에게 불리한 결과를 초래하며, 그 조건이 정당한 것임을 입증할 수 없을 때에 남녀차별로 보는 것이다.간접차별은 미국에서 1960년대 연방대법원 판결을 통해 '불평등 효과(disparate impact)'라는 개념으로 사회의 구조적 차별 논의에서부터 시작되어 여성에 대한 차별의 하나로 인정되었다. 미국의 영향을 받은 영국 역시 성차별금지법(Sex Discrimination Act 1975)에 차별의 한 형태로 간접차별을 규정하였다.우리나라도 1999년 남녀고용평등법 상 처음으로 간접차별 개념을 규정하고, 지난 2003년 5월에 남녀차별금지및구제에관한법률(이하 "남녀차별금지법"이라 한다)을 개정하여 간접차별 개념을 규정하였다.남녀차별금지법은 고용뿐만 아니라 재화·시설·용역의 제공 및 이용, 법과 정책의 집행 상의 차별을 금지함으로써 사회의 다양한 영역의 간접차별을 금지할 수 있다는데 의의가 있다.그러나 남녀차별금지법 상의 간접차별을 아직까지 적용한 사례가 없고, 판단기준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이 없어서 실제 차별사건에 적용하기가 어렵다. 따라서 간접차별을 차별금지법 초기부터 규정하고 있었던 선진국가들의 간접차별에 대한 논의와 관련 판결을 연구하는 것이 필요하다.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간접차별 판단기준에 대한 비교연구로서, 유럽공동체(European Union) 회원국인 영국의 성차별금지법을 비교·분석한다. 영국의 성차별금지법은 남녀차별금지법 상의 간접차별 판단기준과 유사하게 규정하고 있다. 또한 유럽공동체법 및 유럽사법재판소 판결의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으면서 최근 간접차별 판단기준을 구체화하고 있다. 이러한 영국의 간접차별 논의를 연구함으로써, 현행 남녀차별금지법 상의 간접차별 개념 상 판단기준의 문제점을 도출하고 개선방안을 제안하고자 한다.첫째, 남녀차별금지법 상의 적용조건의 범위를 구체화하여야 한다. 현재 규정 상 "적용되는 조건"은 해석상 명시적이지 않은 사회 내 관행이나 기업 내 근로계약 외의 기준 등의 간접차별을 규제하기 어렵다. 따라서 현 유럽공동체법 및 최근 영국 성차별금지법 상 규정된 것과 같이 "적용되는 조건"을 "적용조건 또는 관행 등"이라고 개정해야 한다.둘째, 남녀차별금지법 상 명시적이고 구체적인 입증책임 전환규정이 신설되어야 한다. 유럽공동체의 입증책임지침 및 영국 성차별금지법 상의 입증책임 규정과 같이 "이 법과 관련된 분쟁해결에서 입증책임은 공공기관과 사용자가 부담한다. 신청인 차별적 사실을 입증한 경우, 피신청인이 그러한 사실이 없었음을 입증하여야 한다. 피신청인이 입증하지 못할 경우 남녀차별이 있다고 본다"라고 규정해야 한다.셋째, 간접차별의 정당화 사유 규정을 엄격하게 규정해야 한다. 현행 규정 상 "적용조건이... 정당한 것임을 입증할 수 없을 때 이를 남녀차별로 본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정당화 사유 규정을 엄격하게 심사하지 않는다면, 공공기관이나 사용자는 차별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남녀차별금지법 상의 차별금지의무를 회피할 수 있다. 따라서 유럽사법재판소와 영국 판례법에서와 같이 "적용조건을 성과 무관하게 객관적으로 정당화 하여야 하고, 그 목적이 적절하고 필수적인 것임을 입증하여야 한다"라고 현행 규정보다 엄격하게 규정해야 한다.넷째, 남녀차별금지법 상 양성에게 동일하게 적용되었지만, 다른 한 성에 비해 한 성이 '현저히 적게' 충족해야만 간접차별이 인정된다. 이때 '현저히'는 차별피해자가 간접차별을 입증하는데 중요한 기준이 된다. 유럽공동체 및 영국 간접차별 판결은 최근 비교집단 간의 '상당한 차이(considerable disparity)'를 강조하기보다는 사건의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해석하고 있다. 따라서 현 규정상의 '현저히'를 "특정성과 비교하여 특정 불이익을 한 성에게 주는 경우"로 개정하여야 한다.다섯째, 남녀차별금지법에 따른 남녀차별금지기준에 간접차별 기준을 정비·신설하여야 한다. 현재 간접차별에 해당하는 기준이 존재하지만, 직접차별의 형태와 혼재하고 있어서 명확하게 인식할 수 없다. 또한 간접차별 기준이 고용상의 간접차별에 국한되어 있고, 고용 이외의 영역에는 미비한 상황이다. 따라서 남녀차별금지기준 상 차별을 금지하고 있는 모든 영역에 간접차별 유형 기준을 신설하는 것이 필요하다. Gender Discrimination Prevention and Relief Act was amended in May 2003 to clarify the notion of discrimination and introduce indirect discrimination. Under Gender Discrimination Prevention and Relief Act, indirect discrimination occurs when a public institution or an employer applies a condition which, even though it applies equally to persons, is such that the proportion of people of one sex who can comply with it is considerably smaller than the proportion in the other sex and a public institution or an employer cannot objectively justified by grounds regardless of sex; and is to the detriment of the complainant because she cannot comply with it.Since Gender Discrimination Prevention and Relief Act applies to not only employment field but the use of goods, facilities, services and enforcement of a law and a policy, it can achieve gender equality throughout all sphere against our gendered society.This article aims to embody legal standards of indirect discrimination and propose legal solution through amendment in Gender Discrimination Prevention and Relief Act.So far, there are no cases with regard to indirect discrimination, and we don't have a concrete guideline for indirect discrimination, so in fact the legal standard can't be applied to indirect discrimination cases.Therefore, especially this article focuses upon the cases of indirect discrimination in the UK and EU. Since these cases have been accumulated for a long time, it will be valuable to make a comparative study of these cases.For this purpose, I reviewed the legal standard of indirect discrimination and its legal cases of Sex Discrimination Act 1975 in the UK.In the UK and EU, by introducing the Burden of Proof Directive and 2002 amending Equal Treatment Directive, indirect discrimination theory was rapidly developed.The Burden of Proof Directive bring changes in the UK legislation in order to remove the strict word in the provision of indirect discrimination.In October 2001, the Sex Discrimination(Indirect Discrimination and Burden of Proof) Regulations 2001 came into force. These regulations implement the Burden of Proof Directive. These regulations amended the Sex Discrimination Act 1975 and make it easier, technically, for employees to succeed with their claims of indirect discrimination.First, the regulations refer to provisions, criteria and practices, which are rather wider than requirements and conditions under Sex Discrimination Act 1975. Second, previously the onus was on the individual bringing the claim to prove that discrimination had actually taken place. The Regulations change this position. The significant change will now see tribunals automatically inferring that discrimination has taken place unless the discriminator can show otherwise. Third, a discriminator may impose conditions which have disproportionate impact on one sex if they can show that it is 'justifiable'. This means that they must show that there is a real necessity for the condition.Further under amending Equal Treatment Directive, by stating "unless provision, criterion or practice is objectively justified by a legitimate aim and the means of achieving that aim at appropriate and necessary", justification of indirect discrimination was concreted.Through comparative study with regard to legal standard of indirect discrimination in the UK and EU, I assert as follow;First, by concreting the scope of applied conditions under Gender Discrimination Prevention and Relief Act, we must change 'applied conditions' into 'applied condition or practice', second introduce clear and definite provision of burden of proof, third regulate highly justifications for indirect discrimination by discriminator. Fourth, according to circumstances of cases, we must decide the cases other than emphasize 'considerable disparity on sex rate' and change 'considerable smaller' into 'at a particular disadvantage compared with persons of the other sex'. Finally, as soon as possible we must set a new Gender Discrimination Prevention Standard for indirect discrimination with amentment of the Act.

      • 성차별적 태도가 젠더혐오표현 인식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 대학생을 중심으로

        김민선 경기대학교 대학원 2019 국내석사

        RANK : 248703

        본 연구는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성차별적 태도가 젠더혐오표현 인식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탐구함으로써,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젠더혐오 관련 문제의 원인을 파악하고 해결 방안 모색을 통해 사회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 본 연구에서 다루는 젠더혐오표현이란 여성혐오와 남성혐오와 관련 있는 혐오표현들을 통칭한다. 본 연구에서는 성차별적 태도를 유의한 영향 요인으로 보고, 남녀 대학생 (N=218)에게 자기보고식 설문을 실시하였다. 이들의 성차별적 태도 측정을 위해 Swims 등(1995)의 Old-fashioned sexism과 Modern sexism에 관한 척도를 번역하여 사용하였고, T 검정과 다중 회귀 분석 등을 통하여 가설을 검증하였다. 연구 결과, 젠더혐오 인식 수준은 젠더혐오표현에 대한 수용적 태도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며, 남성의 경우 성차별적 태도가 피해자 비난경향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본 연구에는 젠더혐오의 개념 정립 및 측정에 관한 한계점이 존재한다. 성차별적 태도를 여성혐오의 한 영역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후 진행될 후속연구에서는 젠더혐오와 성차별의 개념이 명백히 구분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작적 정의가 필요하며, 젠더혐오의 개념정립과 더불어 젠더혐오를 측정할 수 있는 타당한 척도 개발이 필요하다. 이와 같이 젠더혐오 현상을 다차원적으로 이해하기 위한 시도가 진행된다면, 본 연구는 젠더혐오의 행동적 발현을 예방할 수 있는 교육적 방안 마련에 유용한 기초연구로써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effects of gender discrimination on gender-hate attitudes on the perception and the study contributes to the development of society by identifying the cause of problems related to Gander-Aversion, which has recently emerged as a social problem, and seeking solutions. The Gender-Hate expression refers the expressions associated with female aversion(misogyny) and male aversion(misandry). In this study, sexist attitudes were considered as a significant influence factor and a self-reporting survey was conducted on university students (N=218). Studies have shown that the level of Gender-Aversion awareness has a significant effect on the acceptance attitudes toward gender-hate expression, and that gender-discrimination attitude has a significant effect on the victim's tendency to blame. However, there are limitations on this study that the conceptualization and measurement of gender–aversion. This is because sexist attitudes can be seen as an area of misogyny. Therfore, This study can be used as a basic research to prepare an educational method to prevent the behavioral manifestation of gender-aversion, if the attempt to understand the gender- aversion phenomenon is continues in a multidimensional manner.

      • 성차이어와 성차별어에 관한 고찰

        송하일 아주대학교 2007 국내석사

        RANK : 248703

        본고는 사회언어학의 한 분야인 성별 언어에 관심을 갖고 생물학적 원인에 의한 성차이어와 사회문화적, 후천적 원인에 의한 성차별어의 기준점에 대해 제시해보고자 하였다. 양성평등의 관점에서 법률적, 역사적으로 남녀 간의 성별어에 관한 인식과 가치관과 언어사용의 실태를 분석하고 성별어의 특징을 분석, 분류하고 성차별의 실태를 인식함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성차별어도 인권의 관점에서 남녀 간의 언어 상의 차이의 인정과 차별과 역차별의 논란 제기 속에서 합리적이고 평등관에 입각한 성별어에 관한 개념과 그 언어 차별의 개선 방안을 제시하였다. 또 이를 중등교육 현장에서 교수 - 학습 지도안을 통해 상대적 평등관에 입각하여 학습자로 하여금 모둠식 탐구학습을 통해 성차별어와 성차이어에 관한 가설과 검증을 통해 바람직한 언어 생활에 대해 대안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또, 학습자로 하여금 성차별어와 성차이어에 대한 논란과 주장 속에서 합리적인 방안을 찾고자 하고 언어에 나타난 차별 양상을 통해 그에 반영된 전통적 사회문화의 가치관을 파악하고 비판적 안목을 기르게 함을 제안하였다.

      • 성차별태도가 성차별에 맞대응한 여성 평가에 미치는 영향 : 심각성 지각의 매개효과

        이현정 고려대학교 대학원 2020 국내석사

        RANK : 248703

        과거에 비해 여성의 인권이 많이 향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성차별은 현대 사회에서 여전히 중요한 문제로 여겨진다. 여전히 많은 여성들이 일상에서 성차별을 경험하며, 이에 불쾌함을 표현하거나 무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반응한다(김수한, 신동은, 2014; Swim, Hyers, Cohen, & Ferguson, 2001). 이 때 성차별적 언행에 직접적으로 반박하고 맞대응하는 행위도 가능한데(Hyers, 2007), 맞대응(confrontation)은 대인관계 속 차별과 편견을 감소시키는 효과적인 수단으로 여겨진다(Czopp & Monteith, 2003). 선행 연구들은 차별적 언행에 맞대응을 한 행위자(예, Swim & Hyers, 1999)와 차별적 언행을 하여 반박당한 사람(예, Czopp & Monteith, 2003)을 중심으로 전개되어왔고, 최근 들어 맞대응 상황을 목격한 제 3자의 인식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예, Becker & Barreto, 2014; Kahn, Barreto, Kaiser, & Rego, 2016). 특히, 차별적 언행의 피해자들은 타인으로부터의 부정적 평가와 보복 등 맞대응 이후 발생할 사회적 비용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Shelton & Stewart, 2004; Woodzicka & LaFrance, 2001). 남성 관찰자들은 성차별에 맞대응하는 여성을 일관되게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에 반해, 여성 관찰자들의 평가는 일관되지 않았으므로(Dodd, Giuliano, Boutell, & Moran, 2001; Kaiser, Hagiwara, Malahy, & Wilkins, 2009), 본 연구는 여성 관찰자들의 심리적 기제를 파악하는 것에 초점을 두었다. 차별적 언행의 피해자와 가해자가 가지고 있는 성차별에 대한 태도는 상황의 해석과 맞대응을 결정하는 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Czopp & Monteith, 2003; Swim & Cohen, 1997). 이는 제 3자의 성차별에 대한 태도 역시 맞대응 상황의 해석과 맞대응 행위자에 대한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암시한다. 따라서 본 연구는 여성 관찰자의 성차별태도가 차별적 상황의 심각성 지각에 영향을 미치고, 심각성 지각의 차이가 맞대응한 여성 평가의 차이로 이어질 것이라 예상하였다. 이를 검증하기 위해, 126명의 참여자들은 성차별태도에 대한 질문에 응답한 뒤, 성차별 발언에 맞대응한 여성에 관한 시나리오를 읽고 시나리오 속 성차별 발언이 얼마나 심각하다고 생각하는지, 여성의 반응을 얼마나 존중하는지, 여성을 얼마나 긍정적으로 평가하는지 묻는 문항들에 응답하였다. 분석 결과, 연구 참여자의 성차별태도는 심각성 지각과 부적 상관이 있었으며, 맞대응한 여성 평가와도 부적 상관이 나타났다. 성차별 이슈에 민감하지 않은 참여자일수록 상황이 심각하지 않다고 지각하고, 맞대응한 여성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효과는 맞대응 행위에 대한 존중, 맞대응 한 행위자에 대한 인상 평가에서 모두 유의하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성차별에 민감한 정도와 맞대응한 여성 평가의 관계를 심각성 지각이 매개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성차별에 민감하지 않은 참여자일수록 상황을 덜 심각하게 지각하며, 맞대응한 여성을 부정적으로 평가하였다. 이는 맞대응한 여성 평가를 맞대응 행위에 대한 존중과 행위자에 대한 긍정적 인상 두 가지 측면으로 나누어 분석을 실시했을 때 모두 유의하게 나타났다. 본 연구는 맞대응한 행위자를 평가하는 데 있어 관찰자의 성차별태도와 상황을 심각하게 지각하는 정도가 영향을 미친다는 심리적 기제를 밝혔다는 점에서 의의를 가진다. 또한 맞대응 평가에 있어 행위와 행위자를 구분하여 연구를 수행하였고, 행위에 대한 인지적 평가와 행위자에 대한 감정적 평가가 서로 다른 차원에서 이루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발견하였다. 뿐만 아니라 본 연구는 국내에서는 연구되지 않았던 성차별에 대한 맞대응과 관련된 심리적 기제를 살펴본 첫 연구로서, 이 후 맞대응을 향한 다양한 인식을 살펴보는 후속 연구들이 진행된다면 한국 사회에서 성차별과 맞대응에 대한 보다 심층적인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 기대한다.

      • 여자 대학생의 결혼의향에 관한 연구 : 성역할태도와 성차별경험을 중심으로

        김현진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2020 국내석사

        RANK : 248703

        본 연구의 목적은 여자대학생들의 성역할태도와 성차별경험이 결혼의향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는 것이다. 본 연구는 대학교의 재학·휴학 중인 여자 대학생들의 결혼의향의 차이에 대해 연구하기 위해 설문대상을 여자 대학생으로 한정하여 연구를 진행하였다. 연구대상의 연령은 20~29세에 해당되며, 2020년 1월 18일부터 2월 18일까지 구글 폼을 이용하여 32일간 총 227명의 설문지를 제출받았다. 이 중 표본으로 적합하지 않은 대학원생의 자료 1부를 제외한 226명의 자료를 SPSS 22.0 버전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다음과 같은 분석을 실시하였다. 첫째, 여자 대학생의 전반적인 성역할태도, 성차별경험, 결혼의향을 알아보기 위하여 빈도분석과 기술통계를 실시하였다. 둘째, 여자 대학생의 사회인구학적요인에 따라 성역할태도와 성차별경험의 차이를 알아보기 위하여 일원분산분석과 독립표본 T-test를 실시하였다. 셋째, 여자 대학생의 사회인구학적요인에 따라 결혼의향의 차이를 알아보기 위하여 일원분산분석과 독립표본 T-test를 실시하였다. 넷째, 여자 대학생의 결혼의향과 관련 변인 간 관련성을 알아보기 위하여 상관분석을 실시하였다. 상관분석에 투입된 변수인 사회인구학적 변수 중 학년은 4학년 기준으로 4개의 변수로 더미 처리 후 사용하였고, 출생순위는 장녀를 기준으로 3개의 변수로 더미 처리를 하였으며, 현재 이성친구 유무는 있다 를 기준으로 1개의 변수로, 전공계열은 문과계열을 기준으로 2개의 변수 더미 처리 후 분석에 투입하였다. 다섯째, 여자 대학생의 성역할태도, 성차별경험이 결혼의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보기 위하여 다중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다중회귀분석 전 회귀모형의 적합도를 알아보기 위한 Durbin-watson 검증을 실시한 결과 1.89~1.89로 나타나 잔차 간 자기상관은 없었으며, 회귀모형이 적절한 것으로 나타났다. VIF 값은 1.05~1.60으로 다중공선성의 문제 또한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을 위하여 사회인구학적 변수는 더미변수 변환 후 회귀분석에 사용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여자 대학생의 성역할태도, 성차별경험, 결혼의향의 전반적 경향에 대해 살펴본 결과 성역할태도가 19.57점, 성차별경험이 46.94점으로 나타나 본 연구에 참여한 조사대상자는 평등적 성역할태도를 지니고 있으며, 대부분 성차별을 경험해본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의향에 대한 전반적 경향은 전혀 없다 16.4%, 없다 24.8%, 보통이다 24.8%, 그렇다 18.1%, 매우 그렇다 15.9%로 조사되었으며, 평균 2.92점으로 나타났다. 둘째, 여자 대학생의 사회인구학적 변수에 따라 성역할태도, 성차별경험에 차이가 있는지 살펴본 결과, 사회인구학적 변수에 따라 성역할태도, 성차별경험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여자 대학생의 사회인구학적 변수에 따라 결혼의향에 차이가 있는지 살펴본 결과, 여자 대학생의 출생순위와 현재 이성교제 유무에 따라 결혼의향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여자 대학생의 결혼의향과 주요 변인 간의 상관관계를 살펴본 결과 결혼의향과 상관이 있다고 나타난 변수는 성역할태도, 성차별경험, 외동변수, 이성교제유무였다. 이는 성역할태도가 평등적일수록 성차별경험이 많을수록 외동보다 장녀일수록 이성교제를 하지 않을수록 결혼의향이 높아지는 것을 뜻한다. 다섯째, 여자 대학생의 성역할태도와 성차별경험이 결혼의향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하여 사회인구학적변수를 통제변수로 투입하여 다중회귀분석을 실시한 결과 각 모델의 설명력은 약 20%, 27%, 28%로 나타났으며, 성역할태도와 성차별경험은 결혼의향에 비슷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인구학적 변수 중 학년, 전공, 거주형태, 막내변수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차녀변수, 외동변수, 현재 이성친구 유무, 성역할태도, 성차별경험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차녀와 외동보다는 장녀일수록, 현재 이성친구가 없을수록 결혼의향이 높아지며, 성역할태도가 평등적일수록, 성차별경험이 많을수록 결혼의향이 높은 것을 의미한다. 연구결과를 토대로 본 연구는 사회복지에서 가장 기본이 될 수 있는 ‘가정’이라는 분야의 감소가 진행되고 있는 현재 그와 관련한 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제언을 통하여 변화하는 여성의 가치관을 사회와 결혼제도가 따라잡지 못하고 있어 평등적 성역할태도를 지닌 여성들이 긍정적 결혼의향을 가지고 있더라도 실제 결혼까지 과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전통적이고 보수적인 결혼제도의 변화를 위하여 양성평등적 결혼제도의 정착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고등교육과정과 대학 내에서의 지속적인 성교육과 가족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점을 밝혀냄에 있어 의미가 있을 것이다.

      • 유엔여성차별철폐협약(CEDAW)과 한국여성정책의 변화 : 대표성 제고 조항을 중심으로

        김수정 경희대학교 NGO대학원 2012 국내석사

        RANK : 248703

        본 논문에서는 여성의 대표성 제고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 한국의 여성정책들이 어떻게 변화해왔고, 이것이 우리나라 여성의 대표성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검토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논의해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먼저 여성의 대표성에 관한 이론적 논의를 고찰한 뒤, 특히 유엔여성차별협약과 한국여성정책의 관계에 대해 알아보고, 한국여성정책이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살펴본다. 대표성이란 일반적으로 소수의 사람이 다수의 사람을 대표하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는 특히 관료제와 밀접한 관련을 갖고 있으며 관료제의 역할이나 비중이 커질수록 그만큼 상호연관성이 높아진다고 할 수 있다. 여성의 문제를 대변해 줄 수 있는 대표자는 여성이라 할 수 있는데, 대표가 정책결정과정에서 자신의 출신 집단의 이익을 실질적으로 옹호한다는 실질적 대표성의 관점에서 볼 때 여성이 공직에서 차지하는 위치 및 분포는 상당한 의미를 갖는다고 볼 수 있다. 한편, 우리나라는 1984년도에 유엔의 “여성에 대한 모든 형태의 차별을 철폐하는 협약(CEDAW: Convention on the Elimination of All Forms of Discrimination against Women)”을 비준하였다. 국제문서 사상 가장 다양한 영역에서 국가가 취해야 할 성평등 조치에 관해 규정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이 협약은, 여성의 인권에 관한 국제기구의 각종 활동의 기본문서가 됨과 동시에 세계 각국의 여성관계법과 정책에도 기본원리와 근거가 되고 있기도 하다. 우리나라 여성계는 이 협약을 근거로 여성인권을 향상시키기 위한 법제도와 정책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고 정부도 이에 부응하여 비교적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협약 비준 이후 한국정부는 협약의 이행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국내의 일련의 입법조치들을 마련하여 시행하고 있다. 1990년대 들어와 유엔이 여성문제의 적극적 해결을 위하여 여성대표성의 논리와 함께 정책결정과정에서의 여성의 참여확대가 강조되고, 실질적 양성평등의 구현을 위해 여성공직자의 역할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공직부분에서의 여성의 대표성 문제가 사회의 중요한 이슈로 등장하였다. 여성차별철폐협약 제7조에서는 정치적 생활과 관련된 내용을 명시하고 있으며 제4조에서는 여성에 대한 잠정적 특별조치가 차별이 아님을 규정하고 있다. 이를 근거로 세계의 많은 국가들이 공직 및 민간부문에서 여성채용목표제 등을 도입하고 관리직 임용목표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제7조를 지키기 위한 정책으로 잠정적 특별조치를 기반으로 하는 여성정책들을 시행하고 있는데, 정치부문에서는 대표적으로 여성할당제와 여성위원참여율 제고목표제를 시행하고 있고, 행정부문에서는 공무원 채용목표제와 여성관리자 임용목표제를 도입하여 시행하고 있다. 여성할당제 시행을 위해서는 정치관련법(정당법, 공직선거법, 정치자금법)의 조항들이 개정되거나 신설되었다. 이에 따른 국회의원 및 지방의회의원의 여성후보자의 수와 여성당선자의 수는 점점 늘어나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10%대에 머물고 있다. 이는 여성국회의원 비율의 전세계 평균(19.4%)에 훨씬 못미치는 수치이다. 또한 여성위원 참여율도 2007년 이후로는 증가율이 점점 둔화되면서 2008년 들어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다. 공무원 채용목표제의 도입이후에는 큰 폭은 아니지만 꾸준히 여성합격자 비율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주로 하위직에 머물고 있고 직급이 높아질수록 점유율이 떨어지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여성관리자 임용목표제의 경우 이 계획이 도입된 지 10여년이 흘렀지만 마찬가지로 여성의 경우는 여전히 하위직에 집중되어 있다. 정리하자면, 우리나라 정치인의 여성비율은 여전히 선진국에 비해 낮은 편이며 공직의 경우 5급 이상의 관리직보다는 6급 이하의 직급에 편중되어 있는 실정이다. 모든 분야에서 여성의 기회 균등과 참여폭 확대가 세계적 문제가 되면서 유엔과 유럽연합 및 개별국가들은 여성공무원 인사관련 정책에서 공무원직에서의 여성비율과 관리직에서의 여성비율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개입하여 증가를 꾀하고 있다. 이처럼 여성의 역할문제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차원에서 새롭게 조명해야 할 국가적 과제가 된 만큼, 우리도 여성의 정치참여 및 의사결정권을 갖는 고위직에 여성공직자의 비율을 높이기 위해 국가차원에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그러나 할당제나 목표제에 의존하기보다는 여성이 직업경력을 유지하고 발전시키는데 있어 실효성 있는 제도와 환경을 개선하려는 적극적인 정책을 마련하여야하며, 아울러 시민들의 여성정치인에 대한 의식을 제고하는 데 힘써야 한다. 이에 우리는 정부가 여성대표성 제고정책을 도입하는 데 힘쓴 시민사회와 더불어 시민들의 여성정치인에 대한 의식을 높이고 여성들의 정치 및 공직으로의 활발한 진출과 성장을 위한 대책마련에 함께 힘을 보태야 할 것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