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학위유형
        • 주제분류
          펼치기
        • 수여기관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지도교수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항암화학요법을 받는 노인 폐암환자의 불확실성, 질병의 심각성, 자기효능감과 사회적 지지와의 관계

        황민경 공주대학교 일반대학원 2021 국내석사

        RANK : 249647

        This descriptive survey research aimed to examine the uncertainty, seriousness of illness, self-efficacy, and social support in elderly patients with lung cancer undergoing chemotherapy, analyze their relations, and thus provide basic data for the development of nursing intervention programs to reduce the uncertainty of elderly patients with lung cancer. The subjects include elderly patients with lung cancer aged 65 or older that received chemotherapy in the Department of HematoOncology at C University Hospital in C Province, understood the goals of the present study, and gave written consent to participate in the study. Total 120 participated in the study. Data was collected at C University Hospital in C Province from November 28, 2019 to October 20, 2020 after obtaining approval from the institutional bioethics committee(approval number: CBNUH 2019-09-017). Questionnaires were collected which covered the general characteristics, uncertainty, seriousness of illness, self-efficacy, and social support of the subjects. Collected data was analyzed with the SPSS WIN 25.0 program in frequency, percentage, mean, standard deviation, t-test, ANOVA, Scheffé test, and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The findings were as follows: 1. The elderly patients with lung cancer receiving chemotherapy scored mean 2.80±0.42 points out of 5 in uncertainty, mean 2.63±0.87 out of 5 in seriousness of illness, mean 4.03±0.68 out of 5 in self-efficacy, and mean 3.51±0.67 out of 5 in social support. Under social support, their mean scores were 3.73±0.83 in support from families and 3.29±0.68 in support from healthcare workers. 2. There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ir uncertainty according to such general characteristics as education(F=4.26, p<.016), source of living expenses(F=4.73, p<.011), and living standard(F=-3.14, p<.002). 3. There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ir seriousness of illness according to such general characteristics as occupation(t=-2.24, p=.027), source of living expenses(F=3.95, p=.022), living standard(t=-3.11, p=.002), stage of cancer(F=3.65, p=.029), treatment method(F=11.14, p<.001), and number of changes to the treatment protocol(F=6.41, p=.002). 4.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were observed in their self-efficacy according to such general characteristics as family living together(F=3.24, p=.043), occupation(t=2.13, p=.035), source of living expenses(F=7.03, p=.001), and living standard(t=3.37, p=.001). 5.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were also found in their social support according to such general characteristics as family living together(F=3.31, p=.040) and religion(t=3.49, p=.001). 6. There were significant correlations among the uncertainty, seriousness of illness, self-efficacy, and social support of the subjects. While seriousness of illness had positive correlations with uncertainty(r=.50, p<.001), self-efficacy had negative correlations with uncertainty(r=-.41, p<.001). Social support also had negative correlations with uncertainty(r=-.37, p<.001). Furthermore, support from family(r=-.31, p<.001) and support from healthcare workers(r=-.37, p<.001) under social support also had negative correlations with uncertainty. It is required to develop nursing intervention programs based on these findings to reduce patients' seriousness of illness, increase their self-efficacy and social support, and thus lower their uncertainty. 본 연구는 항암화학요법을 받는 노인 폐암환자를 대상으로 불확실성, 질병의 심각성, 자기효능감과 사회적 지지의 정도를 조사하고 관계를 분석하여, 노인 폐암환자의 불확실성 감소를 위한 간호중재 프로그램의 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시하고자 시도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본 연구의 대상자는 C도 소재의 C대학병원 혈액종양내과에서 항암화학요법을 받고 있는 65세 이상 노인 폐암환자로써 본 연구의 목적을 이해하고 참여에 서면으로 동의한 환자를 대상으로 하였고, 연구에 참여한 대상자는 총 120명이었다. 본 연구의 자료수집은 기관생명윤리심의위원회로부터 승인(승인번호 CBNUH 2019-09-017 을 받은 후 C도 소재의 C대학병원에서 2019년 11월 28일부터 2020년 10월 20일까지 진행하였다. 본 연구는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 불확실성, 질병의 심각성, 자기효능감, 사회적 지지에 대하여 설문지를 수집하였으며, 수집된 자료는 SPSS WIN 25.0 program을 이용하여 빈도와 백분율, 평균, 표준편차, t-test, ANOVA, Scheffé test,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으로 분석하였으며,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1. 항암화학요법을 받는 노인 폐암환자의 불확실성은 5점 만점 중 평균 2.80±0.42점, 질병의 심각성은 5점 만점 중 평균 2.63±0.87점, 자기효능감은 5점 만점 중 평균 4.03±0.68점, 사회적 지지는 5점 만점 중 평균 3.51±0.67점으로 나타났고, 하위역역인 가족 지지는 평균 3.73±0.83점, 의료인 지지는 평균 3.29±0.68점으로 나타났다. 2.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불확실성 차이는 교육 정도(F=4.26, p<.016), 생활비 근원(F=4.73, p<.011), 생활수준(F=-3.14, p<.002)에 따라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3.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질병의 심각성 차이는 직업유무(t=-2.24, p=.027), 생활비 근원(F=3.95, p=.022), 생활수준(t=-3.11, p=.002), 암의 병기(F=3.65, p=.029), 치료방법(F=11.14, p<.001), 치료방침 변경 횟수(F=6.41, p=.002)에 따라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4.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자기효능감 차이는 동거가족(F=3.24, p=.043), 직업유무(t=2.13, p=.035), 생활비 근원(F=7.03, p=.001), 생활수준 (t=3.37, p=.001)에 따라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5.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사회적 지지 차이는 동거가족(F=3.31, p=.040), 종교(t=3.49, p=.001)에 따라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6. 대상자의 불확실성, 질병의 심각성, 자기효능감과 사회적 지지는 유의한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질병의 심각성은 불확실성과 양의 상관관계(r=.50, p<.001), 자기효능감은 불확실성과 음의 상관관계(r=-.41, p<.001)를 나타냈으며, 사회적 지지(r=-.37, p<.001) 그리고 사회적 지지의 구성요소인 가족 지지(r=-.31, p<.001), 의료인 지지(r=-.37, p<.001)도 불확실성과 음의 상관 관계를 나타냈다. 본 연구 결과를 기초로 대상자의 질병의 심각성을 감소시키고, 자기효능감과 사회적 지지를 높여 불확실성을 감소시키기 위한 간호중재 프로그램의 개발이 요구된다.

      • 통합교육 실행에 관한 교사의 주관성 분석

        강성구 공주대학교 일반대학원 2021 국내박사

        RANK : 249647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subjectivity of inclusive education of general teachers and special teachers, and to explore the meaning and structure inherent in tangible subjectivity. For this, the Q-method was used. 52 Q-samples related to the implementation of inclusive education were developed according to the procedure of the Q-method. 60 P-samples were composed of general teachers and special teachers and they conducted Q classification. The results were derived and discussed according to the analysis and interpretation in the procedure of the Q-method according to the procedure of the Q-method for analysis and interpretation and the conclusions and suggestions based on this research result and discussion are as follows. First, it was confirmed that the subjectivity of inclusive education of general teachers and special teachers appeared in four types. In addition, each type identified in this study was found to have significant differences in individual characteristics. The interpretation and naming were made in 'basic concept-scope of support' structure. As a result, the first type is SD-Inclusion Type(Students with Disability-Inclusive Education Type), the second type is AS-Inclusion Type(All Students-Inclusive Education Type), the third type is named as SD-Integration Type(Students with Disability- Integrated Education Type) and Type 4 is AS-Integration Type(All Students -Integrated Education Type). The first type(SD-Inclusion Type, Type 1) is a group centered on special teachers. They agree to implement inclusive education and to administer an inclusive school and resource room in a unified education system that does not distinguish between special education and general education. However, they did not agree with the role of special teachers that should support all students. The second type(AS-Inclusion, Type 2) was a group of general teachers. The teachers have subjectivity that all teachers should educate students without discrimination by administering a general school as an inclusive school for all students, and using a cooperative support strategy. The third type(SD-Inclusion Type, Type 3) had subjectivity that the implementation of inclusive education should be conducted by special teachers centering on students with disabilities. It is possible to improve the inclusive education by applying the curriculum by level, even in the current educational system. The fourth type(AD-Integration Type, Type 4) agreed that it was necessary to expand the scope of support for inclusive education to all students, and those in Type 4 had subjectivity that it is possible that special teachers are dedicated to these students in the current integrated education system. Second, differences and meanings were confirmed by five categories through comparison with each type in relation to the implementation of inclusive education in Korea. In the area related to policy development, all types agreed that inclusive education requires social consensus process. The subjectivity of Type 1 and Type 2 is inclusive education, and the subjectivity of Type 3 and Type 4 is integrated education. However, it was found that the Type 2 and Type 4 had the subjectivity that the scope of inclusive education support should be expanded to all students, whereas Type 1 and Type 3 had the subjectivity that they should be centered on students with disabilities. In the areas related to the education system and placement type, for the implementation of such inclusive education, Type 1 and Type 2 require a unified education system and the administration of the inclusive school. Type 3 and Type 4 want to maintain the current education system. They also had the subjectivity that the administration of inclusive education led by special classes was sufficient to achieve the ultimate purpose of inclusive education. Some types emphasize on education to improve understanding about disabilities (type 1, type 2) and cooperative support (type 2) strategies. In the area related to the role of teachers, type 1 and type 2 showed subjectivity that general teachers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inclusive education for all students, whereas type 4 showed the subjectivity that special teachers should be in charge of these students. Regarding the role of special teachers, negative subjectivity was also revealed in the role of special teachers supporting all students in all types. The most of types (type 1, type 2, and type 4) recognized that the role of parents and members in inclusive education is important. Lastly, in the areas related to the delivery system, the most of types did not show significant differences in subjectivity for support at the national level, regional level, school level, and special education support centers. The implication obtained through the analysis of the types is that inclusive education is a practical alternative to teach heterogeneous students together. In order to successfully implement inclusive education, both general and special teachers take responsibility for inclusive education. Relevant professional and systematic teacher training should be carried out together (Type 1, Type 2). However, some teachers believe that it is possible in the current inclusive education system, so research and evaluation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current inclusive education must be preceded(Type 3, Type 4). In order to establish the direction of inclusive education, Korea government should pursue the future direction and policies. The inclusive education should be promoted based on shared accountability after sufficiently sympathizing and communicating through such an objective evaluation and a forum for public debate between general and special teachers(Type 4). Next, the implications obtained through the comparative analysis between types are that there are differences between teachers in various perspectives on inclusive education policy, and the differences in these perspectives include changes in the national education system beyond the discretion of teachers in the classroom. The same perspective is also included (related to policy development), and various perspectives related to the implementation of inclusive education confuse the perception of the role of members of the education field, and it seems necessary to establish a clear policy direction for inclusive education and consistent education policy so that there is no confusion in the future(related to the member's role) That way, there will be no confusion in the form and method of operation of general schools, special classes, and special classes (related to education system and placement). In addition, when establishing an inclusive education policy in the future, the implementation of inclusive education should be presented along with a practical and specific implementation strategy(related to the curriculum and teaching-learning strategy). An efficient inclusive education delivery system should be established. The effectiveness of inclusive education and the burden of teachers' inclusive education should be reduced(related to the delivery system). 이 연구의 목적은 일반교사와 특수교사의 통합교육 주관성을 탐색하고, 유형화된 주관성에 내재된 의미와 구조를 탐구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연구방법으로서 Q방법을 활용하였다. Q방법의 절차에 따라 통합교육 실행과 관련된 52개의 Q표본을 개발하였으며, 일반교사와 특수교사로 구성된 60명의 P표본을 선정하고, 이에 대한 Q분류를 실시하였다. Q방법의 분석 및 해석 절차에 따라 결과를 도출하고 논의하였으며, 이 연구결과와 논의를 근거로 한 결론과 제언은 다음과 같다. 첫째, 이 연구를 통하여 우리나라 일반교사와 특수교사의 통합교육 주관성은 4가지 유형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이 연구에서 확인된 각 유형은 유형간의 서로 간의 유의미한 개별적 특성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기본 개념 - 지원의 범위’ 구조로 해석과 명명이 이루어졌다. 그 결과 제1유형은 장애학생 중심의 포함식 통합교육형(Students with Disability-Inclusive Education Type), 제2유형은 모든 학생을 위한 포함식 통합교육형(All Students-Inclusive Education Type), 제3유형은 장애학생 중심의 모음식 통합교육(Students with Disability-Integrated Education Type), 제4유형은 모든 학생을 위한 모음식 통합교육(All Students -Integrated education Type)으로 각각 명명할 수 있었다. 제1유형은 특수교사 중심 집단으로 특수교육과 일반교육을 구분하지 않은 일원화된 교육체계 속에서 포함식 통합교육 실행과 포함학교(inclusive school)와 학습도움실(resource room) 운영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포함식 통합교육 실행에 따라 특수교사가 모든 학생을 지원해야하는 역할에는 동의하지 않는 주관성을 가지고 있었다. 제2유형은 일반교사 집단으로 모든 학생을 위해 일반학교를 포함학교로 운영하여 포함식 통합교육이 이루어져야 하고, 협력적 지원 전략을 활용하여 모든 교사는 이 학생들을 차별 없이 교육해야 한다는 주관성을 가지고 있었다. 제3유형은 통합교육의 실행은 장애학생 중심으로 특수교사가 이를 전담하여야 하고, 현행 교육체제의 유지 속에서도 수준별 교육과정의 적용을 통해 통합교육 내실화가 가능하다는 주관성을 가지고 있었다. 제4유형은 통합교육의 지원의 범위를 모든 학생으로 확대가 필요하다는 데 동의하고, 이는 모음식 통합교육체제 속에서 특수교사가 이 학생들을 전담하는 현행 방식으로도 가능하다는 주관성을 가지고 있었다. 둘째, 이 연구를 통하여 우리나라 통합교육 실행과 관련하여 각 유형 간 비교를 통해 차이와 의미를 5개 범주별로 확인할 수 있었다. 정책개발 관련 영역에서는 모든 유형이 통합교육은 사회적 해결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하였고, 제1유형과 제2유형은 포함식 통합교육으로 제3유형과 제4유형은 모음식 통합교육으로 통합교육이 실행되어져야 한다는 주관성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제2유형과 제4유형은 통합교육 지원의 범위를 모든 학생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관성을 가지고 있는 반면에 제1유형과 제3유형은 기존 장애학생 중심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주관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체제 및 배치유형 관련 영역에서는 이와 같은 통합교육 실행을 위해 제1유형과 제2유형은 일원화된 교육체제와 포함학교 운영이 필요하다고 보았으며, 제3유형과 제4유형은 기존 교육체제의 유지와 특수학급 중심의 통합교육 운영으로도 통합교육의 궁극적인 목적을 달성을 위해 충분하다는 주관성을 가지고 있었다. 교육과정 및 교수-학습 관련 영역에서는 통합교육에서 중요한 교수-학습전략인 개별화교육과 교육자료, 교육환경에 대해 유의미한 주관성이 나타나지는 않았고, 일부 유형에서 장애인식개선 교육(제1유형, 제2유형)과 협력적 지원(제2유형) 전략이 강조되기도 하였다. 구성원의 역할 관련 영역에서는 제1유형과 제2유형은 일반교사가 모든 학생의 통합교육을 책임지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관성을 보인 반면에, 제4유형은 이와 같은 학생들을 특수교사가 전담해야 한다는 주관성을 보였다. 특수교사의 역할에 대해서는 모든 유형에서 특수교사가 모든 학생을 지원하는 역할에 대해 부정적 주관성을 나타나기도 하였다. 그리고 대부분의 유형(제1유형, 제2유형, 제4유형)이 학부모 및 구성원의 통합교육에서의 역할에 대해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전달체계 관련 영역에서는 대부분의 유형이 국가수준, 지역수준, 학교수준, 특수교육지원센터에서의 지원에 유의미한 주관성의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 위 결과를 바탕으로 한 논의를 통해 도출한 시사점은 다음과 같다. 유형 분석을 통해 얻은 시사점은 포함식 통합교육이 이질적인 학생을 함께 수업하는 실질적 대안으로서 포함식 통합교육을 성공적으로 실행하기 위해서는 일반교사와 특수교사 모두 통합교육에 대한 책임을 가지고, 통합교육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교사훈련이 함께 이루어져야한다는 것이다(제1유형, 제2유형). 그러나 일부 교사들은 기존 통합교육체제에서도 가능하다고 여기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기존 통합교육 실행에 대한 연구와 평가가 선행되어야 한다(제3유형, 제4유형). 향후 우리나라가 지향해야할 통합교육의 방향과 이에 대한 정책 수립을 위해서는 이와 같은 객관적인 평가와 함께 일반교사와 특수교사 간의 공론의 장을 통해 충분히 공감하고 소통한 후 책무성 공유를 기반으로 통합교육이 추진되어야 한다(제4유형). 다음으로 유형 간 비교분석을 통해 얻은 시사점은 우리나라 교사들 간에는 통합교육 정책에 대한 여러 가지 관점에 서로 다른 차이가 있으며 이 관점의 차이에는 교실에서의 교사의 재량을 넘어 국가적인 교육체제 전반의 변화와 같은 관점도 포함되어 있다(정책 개발관련 영역), 통합교육 실행과 관련한 여러 관점은 교육현장 구성원의 역할 인식에 혼란을 주고 있으며 향후 혼란이 없도록 명확한 통합교육의 정책 방향과 일관된 교육정책 수립이 필요해 보인다(구성원의 역할 관련 영역). 그래야 일반학교, 특수학급, 특수학급의 운영 형태와 방식에서도 혼란이 없을 것이다(교육체제 및 배치관련 영역). 또한 향후 통합교육 정책 수립 시, 통합교육의 실행은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통합교육 실행전략과 함께 제시해야 하고(교육과정 및 교수-학습전략관련 영역), 이를 지원할 수 있는 효율적인 통합교육 전달체계를 함께 구축하여 통합교육의 실효성과 교사의 통합교육의 부담을 경감시켜 주어야 한다(전달체계관련 영역).

      • 치매 태도에 대한 영향요인 비교 : -남해군 시범 치매안심마을과 일반마을 대상으로-

        김희경 공주대학교 일반대학원 2020 국내석사

        RANK : 249647

        본 연구는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 및 치매친화적 환경조성을 위해 지역사회 기반을 활용한 마을형 치매 안전망 구축 추진 사업을 시범적으로 운영 중인 남해군 치매안심마을의 사업 효과를 알아보고자 시도되었다. 이에 본 연구는 치매안심마을에서 시행 중인 치매 예방교육과 치매 파트너 활동 등이 치매 태도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를 검증하기 위해 치매안심마을 113명과 일반마을 142명을 대상으로 2019년 10월 25일부터 10월 31일까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하여 조사하였다. 치매 태도의 영향 요인을 파악하기 위해 치매에 대한 지식과 치매관련 특성, 인구사회학적 특성을 변수로 사용하였으며, SPSS Ver. 24.0 통계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자료를 분석하였다. 본 연구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치매안심마을과 일반마을의 일반적 특성은 연령과 학력, 취업 여부, 경제만족도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p<0.05). 연령이 치매안심마을은 70세 이상이 92.9%인 반면, 일반마을은 78.1%였고, 학력은 치매안심마을은 초촐 이하가 94.7%인 반면, 일반마을은 90.1%였다. 또한 취업하고 있는 경우가 치매안심마을은 8.0%인 반면, 일반마을은 36.6%였고, 경제만족도가 낮은 경우가 치매안심마을은 58.4%, 일반마을은 46.8%였다. 둘째, 치매안심마을과 일반마을의 치매 지식의 차이를 검증한 결과, 전체 평균 안심마을 7.15/15점과 일반마을 8.01/15점으로 일반마을의 지식 수준이 높았다. 셋째, 치매안심마을과 일반마을의 치매 태도의 차이를 검증한 결과, 안심마을은 3.33/5점, 일반마을은 3.32/5점으로 태도 수준의 차이는 없었다. 넷째, 치매안심마을과 일반마을의 치매 관련 정보 습득 경로는 차이를 보였다. 안심마을은 보건소 프로그램 및 홍보자료가 가장 높은 반면, 일반 마을은 대중매체가 주요 정보를 획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치매에 대한 도움 요청은 안심마을은 보건소(74.3%)를 가장 선호한 반면, 일반마을은 보건소(52.5%)와 병원(42.6%)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P<0.05). 다섯째, 치매안심마을과 일반마을의 치매 태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차이가 있었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에 대한 지식 수준(=0.438)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으며, 초졸(=0.215), 중졸(=0.20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반마을의 경우에는 중졸(=0.294)이 상대적으로 가장 큰 영향력을 보였고, 여자(=0.273), 치매환자를 접한 경험((=0.222)과 초졸((=0.222), 연령(=-0.194) 순으로 나타났다(P<0.05). 본 연구의 결과를 바탕으로 다음과 같은 제언을 하고자 한다. 첫째, 치매에 대한 정확한 지식은 치매에 대한 태도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므로, 성별, 연령별, 교육수준별 대상자 맞춤식 교육프로그램이 필요하다. 둘째, 치매안심마을에 제공되는 지식 전달을 위한 전문적인 인력 양성과 배치가 필요하다. 셋째, 보건소 중심 치매안심마을에서 제공되는 치매에 대한 서비스는 치매 태도를 높이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므로, 서비스 전략과 모델을 지역 특성에 맞게 도출하는 것이 필요하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the dementia relief village in Namhae-gun, which is piloting the development of a village-type dementia safety net using the community base to improve the negative awareness of dementia and to create a dementia-friendly environment. In order to examine the effects of dementia prevention education and dementia partners' activities on dementia attitudes, this study examined 113 dementia and 142 general villages from October 25, 2019 to 10. The survey was conducted using the structured questionnaire by March 31. In order to understand the determinants of dementia attitudes, knowledge of dementia, dementia-related characteristics, and demographic characteristics were used as variables. SPSS Ver. The data were analyzed using a 24.0 statistical program.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dementia relief villages and general villages showed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in age, educational background, employment status, and economic satisfaction (p <0.05). The age of dementia-insured villages was 92.9% for those over 70 years old, 78.1% in general villages. In addition, 8.0% of dementia-safe villages were found to be employed, while 36.6% were of general villages, and 58.4% of dementia-safe villages and 46.8% of ordinary villages had low economic satisfaction. Second, as a result of verifying the difference of dementia knowledge between dementia relief village and general village, the average knowledge level of general village was 7.15 / 15 and 8.01 / 15 general village. Third, as a result of verifying the difference of dementia attitude between dementia relief village and general village, there was no difference in attitude level between 3.33 / 5 points for security village and 3.32 / 5 points for general village. Fourth, there was a difference in the information acquisition paths between dementia relief villages and general villages. Relief villages have the highest public health center programs and promotional materials, while the average villages receive the main information. In addition, the request for help on dementia was found to be the most preferred among health centers (74.3%), whereas those in general villages prefer public health centers (52.5%) and hospitals (42.6%) (P <0.05). Fifth, there were differences in factors affecting dementia attitudes between dementia-safe and general villages. In dementia care villages, knowledge level of dementia (= 0.438) was the most influential, followed by elementary school (= 0.215) and middle school (= 0.203). On the other hand, middle school (= 0.294) was the most influential in the general villages, with women (= 0.273), experiences with dementia patients ((= 0.222), elementary school ((= 0.222), and age (= -0.194). ) (P <0.05).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I would like to make the following suggestions. First, accurate knowledge of dementia has been shown to increase attitudes toward dementia. Therefore, a personalized education program by gender, age, and education level is required. Second, it is necessary to train and arrange professional manpower for the knowledge transfer provided to the dementia relief village. Third, services for dementia provided by dementia relief villages centered on public health centers are found to be effective in improving dementia attitudes.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derive service strategies and models according to regional characteristics.

      • 종합병원 간호사의 소명의식과 자기효능감이 환자안전관리활동에 미치는 영향

        이지영 공주대학교 일반대학원 2021 국내석사

        RANK : 249647

        This descriptive research examines the extent to which the calling and self-efficacy of general hospital nurses relate to patient safety management activities. 170 nurses from two general hospitals with a capacity of more than 300 beds in C-city participated in this study. The data were collected using a structured questionnaire between August and September 2021 to measure general characteristics, calling, self-efficacy, and patient safety management activities. Analysis of the collected data was performed with an independent t-test, one-way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and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using SPSS/WIN 25.0. software. The study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1. In terms of the participants’ general characteristics, 151(88.8%) were women, and 88 (51.8%) were in their 20s. 98 participants(57.6%) had no religion, and 133(78.2%) had bachelor’s degrees. 46 participants(27.1%) had clinical experiences of more than one year and less than three years. General ward ranked as the top working environment with 101 participants(59.4%). General nurse was the most popular position to take up 131(77.1%) among the total research participants. 2. The level of research participants’ calling was 2.39±0.59 out of 4 points, and among the sub-domains, ‘purpose/meaning’ was the highest at 2.57±0.72 points, and ‘transcendental calling’ was the lowest at 2.13±0.68. 3. The level of research participants’ self-efficacy was 3.63±0.55 out of 5 points, the highest sub-domain was ‘effort’ at 3.75±0.63, and the lowest sub-domain was ‘beginning of action’ at 3.20±0.85. 4. The level of research participants’ patient safety management activities was 4.30±0.45 out of 5 points. Among the sub-domains, ‘fall prevention’ was the highest with a score of 4.60±0.50, and ‘administration of medicine’ was the lowest with a score of 3.95±0.65. 5.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level of the calling, according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participants, the calling showed significant statistical correlations with age (F=6.97, p=.001), religion (t=-2.81, p=.006), education (F=7.90, p= .001), work department (F=3.97, p=.004), and nursing position (F=4.09, p=.018). 6. The level of self-efficacy according to the participants’ general characteristics differed depending on education levels (F=3.47, p=.033). Participants with a master’s degree or higher scored 4.02±0.44 points, which was higher than those with a 4-year college degree with 3.59±0.53 points. 7. The level of patient safety management activities according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participants showed significant statistical difference depending on age (F=3.62, p=.029), religion (t=-2.07, p=.040), and education level(F=4.32, p=.015). 8.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articipants’ calling, self-efficacy, and patient safety management activities, it turned out that patient safety management activities had statistically positive correlations with calling (r=0.30, p<.001) and self-efficacy (r=0.30, p<.001). 9. As a result of performing multiple regression analyses to identify factors that affect patient safety management activities, the factors that affect patient safety management activities turned out to be self-efficacy (β=.24, p=.002), calling (β=.19, p=.015), and the model's explanatory power was 13% (F=6.05, p<.001).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calling and self-efficacy are both factors influencing patient safety management activities. Therefore, to improve general hospital nurses' patient safety management activities, there is a need to develop various educational programs capable of enhancing self-efficacy and calling. 본 연구는 종합병원 간호사의 소명의식과 자기효능감이 환자안전관리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연구대상자는 C시에 소재한 300병상 이상 2개의 종합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간호사 170명이었다. 자료는 일반적 특성, 소명의식, 자기효능감, 환자안전관리활동을 측정하기 위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하여 2021년 8월부터 9월까지 조사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WIN 25.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independent t-test, one-way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multiple regression으로 분석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1.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 중 성별은 여자가 151명(88.8%), 연령대는 20대가 88명(51.8%), 종교는 없는 경우가 98명(57.6%), 4년제 대학교 졸업자가 133명(78.2%)으로 가장 많았다. 임상경력은 1년 이상 3년 미만이 46명(27.1%), 근무부서는 일반병동이 101명(59.4%), 직위는 일반간호사가 131명(77.1%)으로 가장 많았다. 2. 대상자의 소명의식 정도는 4점 만점에 2.39±0.59점이었고, 하위영역 중 목적/의미가 2.57±0.72점으로 가장 높았고, 초월적 부름이 2.13±0.68점으로 가장 낮았다. 3. 대상자의 자기효능감 정도는 5점 만점에 3.63±0.55이었고, 가장 점수가 높았던 하위영역은 노력으로 3.75±0.63점이었고, 가장 낮았던 하위영역은 행동의 시작으로 3.20±0.85점이었다. 4. 대상자의 환자안전관리활동 정도는 5점 만점에 4.30±0.45점이었다. 하위영역 중 낙상예방이 4.60±0.50점으로 가장 높았고, 투약은 3.95±0.65점으로 가장 낮았다. 5.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소명의식 차이를 분석한 결과 소명의식은 연령대(F=6.97, p=.001), 종교유무(t=-2.81, p=.006), 학력(F=7.90, p=.001), 근무부서(F=3.97, p=.004)와 직위(F=4.09, p=.018)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6.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자기효능감 정도는 학력에 따라 차이가 있어(F=3.47, p=.033), 대학원이상 4.02±0.44점으로 4년제 대학교졸업 3.59±0.53점보다 높았다. 7.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환자안전관리활동 정도는 연령대(F=3.62, p=.029), 종교유무(t=-2.07, p=.040)와 학력(F=4.32, p=.015)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8. 대상자의 소명의식, 자기효능감, 환자안전관리활동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환자안전관리활동은 소명의식(r=0.30, p<.001), 자기효능감(r=0.30, p<.001)과 통계적으로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여주었다. 9. 대상자의 환자안전관리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확인하기 위해 다중회귀분석을 시행한 결과, 환자안전관리활동에 미치는 영향요인은 자기효능감(β=.24, p=.002), 소명의식(β=.19, p=.015) 순이었으며, 모형의 설명력은 13%이었다(F=6.05, p<.001). 본 연구결과를 통해 종합병원 간호사의 자기효능감, 소명의식이 환자안전관리활동에 영향력이 있는 변수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따라서 종합병원 간호사의 환자안전관리활동을 개선시키기 위해서는 소명의식과 자기효능감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연구가 필요하다.

      • 응급실 간호사의 폭력경험과 폭력반응 및 회복탄력성이 간호업무성과에 미치는 영향

        김경은 공주대학교 일반 대학원 2021 국내석사

        RANK : 249647

        This study is a descriptive survey research to identify the effect of the experience of violence in emergency department nurses and the effect of violence reaction and resilience on nursing work performance. The study subjects were 190 nurses who have at least 6 months of working experiences in Regional medical institutions and Regional emergency medical center located in C province, G province, and K province. The data were collected from September 10 to September 18, 2020 using structured self-reported survey to measure general characteristics, experience of violence, response to violence, resilience, and performance of nursing work.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by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s, and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using SPSS/WIN 25.0 program. The study results are as follows: 1. The average experience of violence among emergency department nurses was 2.04 (±0.73) out of 5, the average of violence response was 2.71 (±0.79) out of 5, the average of resilience was 3.62 (±0.79) out of 5, and the average of nursing work performance was 3.72 (±0.54) out of 5. 2.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of violence experience were found by age (F=3.18, p=.044), total Clinical Career (F=3.35, p=.011) and job satisfaction of emergency department (F=8.10, p<.001) according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emergency department nurses. 3.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of violence response were found by gender (t=2.54, p=.012), age (F=5.85, p=.003), total clinical career (F=5.77, p<.001), emergency department work experience (F=6.00, p<.001) and experience of turnover due to violence (t=3.93, p<.001) according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emergency department nurses. 4.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of resilience were found by martial state (t=-2.61, p=.010), total clinical career (F=3.19, p=.015) and emergency department work satisfaction (F=7.16), p<.001) according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emergency department nurses. 5.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of nursing work performance by age (F=14.22, p<.001) martial state (t=-4.17, p<.001), final education (F=4.07, p=.018), total clinical career (F=7.69, p<.001), emergency department work experience (F=4.97, p=.001), job position (F=8.64, p<.001), emergency department work satisfaction (F=5.38, p<.001) and types of emergency department (t=2.15, p=.032) according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emergency department nurses. 6. Statistically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s were observed, which is between violence experience and resilience(r=.62, p<.001), between nursing work performance and violence response (r=20, p=.004). 7. Influencing factors upon nurse work performance of emergency department nurses were resilience (β=.55, p<.001), violence response(β=.15, p=.008), emergency department work experience over 10 years (β=.20, p=.017). Total explanatory power of these factors was 49%(F=8.98, p<.001) on nurse work performance. In conclusion, it is observed that the major influencing factors on the nurse work performance were violence response, resilience, and emergency department work experience over 10 years. Hence it is necessary to strengthen the resilience and to provide education and training in hospital working sites where they can express and manage violence response, and especially to manage a work environment where nurses can work for more than 10 years and empowerment, in order to enhance work performance of emergency department nurses. In addition, contents dealing with prevention and coping drill of violence within hospital should be included to undergraduate nursing education course and reflected to the curriculum, so that they can be trained in advance. Key words: violence experience, violence response, resilience, nurse work performance, emergency department nurse 본 연구는 응급실 간호사의 폭력경험과 폭력반응 및 회복탄력성이 간호업무성과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연구의 대상은 C도에 위치한 지역응급의료기관 2개소, 지역응급의료센터 5개소, G도에 위치한 지역응급의료기관 1개소, 지역응급의료센터 3개소, K도에 위치한 지역응급의료센터 1개소 등 12개소 응급의료기관에서 6개월 이상 근무하고 있는 간호사 190명이었다. 자료는 일반적 특성, 폭력경험, 폭력반응, 회복탄력성, 간호업무성과를 측정하기 위해 구조화된 자가보고식 설문지를 이용하여 2020년 9월 10일부터 9월 18일까지 수집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WIN 25.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multiple regression analysis로 분석하였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응급실 간호사의 폭력경험은 5점 -ⅰ- 만점 중 평균평점 2.04(±0.73)점, 폭력반응은 5점 만점 중 평균평점 2.71(±0.79)점, 회복탄력성은 5점 만점 중 평균평점 3.62(±0.79)점, 간호업무성과는 5점 만점 중 평균평점 3.72(±0.54)점이었다. 2. 응급실 간호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폭력경험은 연령(F=3.18, p=.044), 총 임상경력(F=3.35, p=.011), 응급실 근무만족도(F=8.10, p<.001)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 3. 응급실 간호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폭력반응은 성별(t=2.54, p=.012), 연령(F=5.85, p=.003), 총 임상경력(F=5.77, p<.001), 응급실 근무경력(F=6.00, p<.001), 폭력으로 인한 이직경험(t=3.93, p<.001)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 4. 응급실 간호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회복탄력성은 결혼상태(t=-2.61, p=.010), 총 임상경력(F=3.19, p=.015), 응급실 근무만족도(F=7.16, p<.001)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 5. 응급실 간호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간호업무성과는 연령(F=14.22, p<.001), 결혼상태(t=-4.17, p<.001), 최종학력(F=4.07, p=.018), 총 임상경력(F=7.69, p<.001), 응급실 근무경력(F=4.97, p=.001), 직위(F=8.64, p<.001), 응급실 근무만족도(F=5.38, p<.001), 응급실 유형(t=2.15, p=.032)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 6. 응급실 간호사의 폭력경험, 폭력반응 및 회복탄력성과 간호업무성과 간의 상관관계에서는 간호업무성과와 회복탄력성간에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정의 상관관계가 나타났고(r=.62, p<.001), 간호업무성과와 폭력반응 간에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정의 상관관계가 나타났다(r=.20, p=.004). -ⅱ- 7. 응급실 간호사의 간호업무성과에 미치는 영향요인으로는 회복탄력성(β=.55, p<.001), 폭력반응(β=.15, p=.008), 10년 이상의 응급실 근무경력(β=.20, p=.017)으로 나타났다. 이들 요인이 간호업무성과의 영향 변인에 대한 설명력은 49%이었다(F=8.98, p<.001). 결론적으로 응급실 간호사의 간호업무성과는 폭력반응, 회복탄력성, 10년 이상의 응급실 근무경력이 중요한 영향요인으로 확인되었다. 따라서 응급실 간호사의 간호업무성과를 높이기 위해 회복탄력성을 강화하고, 폭력반응을 표현하고 관리할 수 있는 병원 실무 현장에서의 교육 및 훈련이 제공되어야 할 것이고, 특히 간호사가 10년 이상 근무할 수 있는 환경 조성과 임파워먼트를 적극 도모해야할 것이다. 또한 병원 폭력발생 예방 및 대처와 관련된 내용이 학부과정 간호교육프로그램에 포함시켜 미리 훈련되도록 교육과정에 반영이 요구된다. 주요어: 폭력경험, 폭력반응, 회복탄력성, 간호업무성과, 응급실 간호사

      • 중학생의 감염병(COVID-19) 및 일상생활 스트레스, 우울, 사회적 지지가 공격성에 미치는 영향

        유정림 공주대학교 일반대학원 2021 국내석사

        RANK : 249647

        본 연구는 중학생의 감염병(COVID-19) 및 일상생활 스트레스, 우울, 사회적 지지 및 공격성 정도를 확인하고, 이들 간의 관계와 공격성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여 중학생의 공격성을 감소시키기 위한 프로그램 개발 및 적용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연구대상은 2020년 10월 14일부터 10월 31일까지 충청남도 Y지역과 H지역에 소재하는 중학교에 재학 중인 1, 2, 3학년 중학생 206명을 최종 대상자로 선정하였다. 대상자 선정기준에 적합하고, 본 연구의 목적과 내용에 대해 이해하며, 자발적으로 연구 참여에 학생뿐만 아니라 학부모의 서면동의를 구한 대상자에 한해서 연구를 시행하였다. 대상자의 감염병(COVID-19) 스트레스는 ‘최근 1년 동안에 국내에서 또는 국외에서 발생한 감염병(COVID-19)으로 인한 스트레스 정도’를 0점∼10점으로 구분된 선위에 직접 표시하는 시각적 상사척도(Visual Analogue Scale [VAS])를 사용하였고, 일상생활 스트레스는 Felner 등(1988)의 자기보고식 질문지(Daily Hassles Questionnaire: DHQ)를 기초로 이경주(1997)가 청소년을 대상으로 작성한 일상생활 스트레스 척도를 이용하였다. 사회적 지지는 Dubow와 Ulman(1989)의 Social Support Appraisal Scal(SASS)를 참고로 하여 한미현(1996)이 제작한 도구를 사용하였고, 우울은 Kovacs(1981)가 개발하고 한유진(1993)이 번역한 Children's Depression Inventory(CDI) 도구를 사용하였다. 공격성은 Buss와 Perry(1992)가 개발하고, 권석만과 서수균(2002)이 번안하여 한국판으로 타당화한 공격성 질문지(Aggression Questionnaire-Korea version: AQ-K)를 사용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WIN 25.0 program을 이용하여 빈도와 백분율, 평균과 표준편차, t-test, ANOVA로 분석하였으며, 사후검정은 Scheffe' test로 분석하였다. 상관관계는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를 이용하였으며, 영향요인은 단계적 다중회귀분석(stepwise multiple regression analysis)으로 분석하였다. 본 연구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본 연구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서 성별은 남학생 95명(46.1%), 여학생 111명(53.9%)이었으며, 학년은 1학년 62명(30.1%), 2학년 79명(38.3%), 3학년 65명(31.6%)이었다. 자신의 주관적 건강상태는 ‘보통’ 163명(79.1%)이 대부분이었으며, 삶의 만족도는 ‘보통’ 145명(70.4%)이 가장 많았다. 신체활동 유무는 ‘안 한다’가 147명(71.4%)이었으며, ‘한다’면 신체활동 시간은 ‘1∼2시간 미만’이 42명(71.2%)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수면시간은 ‘6∼7시간 미만’ 73명(35.4%), 자신이 인식한 부모의 양육 형태는 ‘혼합적(권위적+민주적)’이 133명(64.6%)으로 가장 많았다. 2. 본 연구대상자의 감염병(COVID-19) 스트레스는 10점 만점에 평균 4.42점으로 나타났다. 일상생활 스트레스는 135점 만점에 평균 54.22±24.97점으로 나타났으며, 하위영역에서는 ‘가족관련 스트레스’ 14.05±6.99점, ‘친구관련 스트레스’ 12.66±5.74점, ‘학업관련 스트레스’ 11.22±5.03점, ‘교사관련 스트레스’ 9.92±5.29점, ‘신체관련 스트레스’ 6.38±3.34점 순으로 나타났다. 우울은 81점 만점에 평균 57.89점으로 나타났으며, 하위영역에서는 ‘흥미상실’ 14.41±2.87점, ‘우울정서’ 10.92±2.05점, ‘행동장애’ 10.92±2.05점, ‘자기비하’ 8.84±1.59점, ‘신체적 증상’ 8.42±1.56점으로 ‘흥미상실’이 가장 높았다. 사회적 지지는 115점 만점에 평균 75.25점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하위영역에서는 ‘가족지지’ 27.72±6.40점으로 가장 높았고, ‘교사지지’ 25.54±6.15점, ‘친구지지’ 21.99±6.96점 순이었다. 공격성은 135점 만점에 평균 50.49점으로 나타났으며, 하위영역에서는 ‘신체적 공격성’ 18.93±5.27점, ‘적대감’ 16.21±5.526점, ‘분노감’ 11.77±2.45점, ‘언어적 공격성’ 10.00±3.87점 순으로 ‘신체적 공격성’이 가장 높았다. 3. 본 연구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감염병(COVID-19) 스트레스는 학년 (F=7.82, p=.001), 삶의 만족도(F=6.75, p=.001), 신체활동 유무(t=2.54, p=.012), 1일 수면시간(F=14.31, p<.001), 자신이 인식한 부모의 양육태도 (F=10.86, p<.001)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으며, 일상생활 스트레스는 학년(F=3.13, p=.046), 주관적 건강상태(F=25.56, p<.001), 삶의 만족도(F=69.71, p<.001), 신체활동 유무(t=3.02, p=.003), 1일 수면시간(F=21.20, p<.001), 자신이 인식한 부모의 양육태도(F=38.85, p<.001)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우울은 성별(t=-2.10, p=.037), 학년(F=6.77, p=.001), 주관적 건강 상태(F=39.77, p<.001), 삶의 만족도(F=92.11, p<.001), 신체활동 유무(t=3.47, p=.001), 1일 수면시간(F=25.46, p<.001), 자신이 인식한 부모의 양육태도(F=30.81, p<.001)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사회적 지지는 성별(t=2.72, p=.007), 학년(F=3.56, p=.030), 주관적 건강상태(F=28.37, p<.001), 삶의 만족도(F=68.22, p<.001), 신체활동 유무(t=3.19, p=.002), 1일 수면시간(F=32.44, p<.001), 자신이 인식한 부모의 양육태도(F=42.53, p<.001)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으며, 대상자의 공격성은 학년(F=7.82, p=.001), 삶의 만족도(F=6.75, p=.001), 신체활동 유무(t=2.54, p=.012), 수면시간(F=14.31, p<.001), 자신이 인식한 부모의 양육태도(F=10.86, p<.001)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4. 본 연구의 상관분석 결과 공격성은 감염병(COVID-19) 스트레스(r=0.206, p=.003), 일상생활 스트레스(r=0.413, p<.001), 우울(r=.371, p<.001)과 통계적으로 유의한 양의 상관관계가 있었고, 사회적 지지(r=-0.708, p<.001)와 는 유의한 음의 상관관계가 있었다. 5. 본 연구에서 공격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사회적 지지(β=-.70, p<.001), 우울(β=.22, p=.018), 학년(β=-.18, p=.002) 순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영향요인들이 중학생의 공격성을 36% 설명하였으며, 그 중 가장 높은 영향요인은 사회적 지지였다. 이상의 결과를 종합하면 중학생의 공격성은 사회적 지지, 우울, 학년에 따라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사회적 지지가 낮을수록, 우울의 정도가 높을수록, 학년이 낮을수록 공격성이 증가하므로 이를 근거로 중학생의 공격성을 감소시킬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실제 학교 현장에서 적용할 필요가 있다. 주요 용어 : 중학생, 공격성, 감염병(COVID-19) 스트레스, 일상생활 스트레스, 우울, 사회적 지지 This study investigates the degree of infectious disease (COVID-19) and daily life stress, depression, social support, and aggression in middle school students, and develops and applies a program to reduce the aggression of middle school students by identifying the relationship and their impact on aggression. We tried to provide basic data for this. The subjects of this study were 206 middle school students in the 1st, 2nd, and 3rd grades enrolled in middle schools located in Y and H areas in Chungcheongnam-do from October 14 to October 31, 2020. This study was conducted only for subjects who met the criteria for selection of subjects, understood the purpose and contents of this study, and voluntarily sought the written consent of not only students but also parents to participate in the study. The subject's infectious disease (COVID-19) stress is a visual analogue scale that directly displays'the level of stress due to infectious diseases (COVID-19) that occurred in Korea or abroad in the last year' on a line divided by 0 to 10 points (Visual Analogue Scale [VAS]) was used, and the daily life stress scale developed by Kyung-joo Lee (1997) for adolescents was based on the Daily Hassles Questionnaire (DHQ) of Felner et al. (1988). Was used. For social support, a tool produced by Mi-Hyun Han (1995) was used with reference to the Social Support Appraisal Scal (SASS) of Dubow and Ulman (1989). Depression was developed by Kovacs (1981) and translated by Han Yu-jin (1993). Depression Inventory (CDI) tool was used. Aggression Questionnaire-Korea version (AQ-K) developed by Buss and Perry (1992) and validated as the Korean version by Kwon Seok-man and Seo Su-gyun (2002) was used.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by frequency and percentage, mean and standard deviation, t-test, and ANOVA using the SPSS/WIN 25.0 program, and post-test was analyzed by Scheffe' test.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was used for correlation, and influencing factors were analyzed by stepwise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The summary of this study is as follows. 1. In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of this study, gender was 95 male students (46.1%) and 111 female students (53.9%). (31.6%). Most of their subjective health status was “normal” with 163 people (79.1%), and life satisfaction was the most with ‘normal’ 145 people (70.4%). As for the presence or absence of physical activity, 147 people (71.4%) answered 'Do not do', and 42 people (71.2%) showed 'less than 1 to 2 hours' for physical activity if they 'do'. 73 people (35.4%) of sleep time ‘less than 6-7 hours’, and 133 people (64.6%) were ‘mixed (authoritative + democratic)’ as the parenting type they perceived. 2. The stress of infectious disease (COVID-19) of this study was 4.42 points out of 10. Daily life stress was found to be 54.22±24.97 points on average out of 135 points, and in the sub-areas, 'family-related stress' 14.05±6.99 points, 'friend-related stress' 12.66±5.74 points, and 'academic stress' 11.22±5.03 points, 'Teacher-related stress' was 9.92±5.29 points, and 'body-related stress' was 6.38±3.34 points. Depression showed an average of 57.89 points out of 81 points, and in the sub-domains, 'interesting loss' 14.41±2.87 points, 'depressive emotion' 10.92±2.05 points, 'behavioral disorder' 10.92±2.05 points, and 'self-defense' 8.84±2. In the order of 1.59 points, 'physical symptoms' and 8.42±1.56 points, 'interesting loss' was the highest. Social support was high with an average of 75.25 points out of 115 points, and in the lower areas, 'family support' was highest with 27.72±6.40 points, 'teacher support' 25.54±6.15 points, and 'friend support' 21.99±6.96 points in order. Aggression showed an average of 50.49 points out of 135 points, and in the sub-areas, 'physical aggression' 18.93±5.27 points, 'hostility' 16.21±5.526 points, 'anger feeling' 11.77±2.45 points, 'verbal aggression' 10.00± 'Physical aggression' was the highest in the order of 3.87 points. 3. The stress of infectious disease (COVID-19) according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is study subject was grade (F=7.82, p=.001), life satisfaction (F=6.75, p=.001), physical activity (t=2.54, p=.012), sleep time per day (F=14.31, p<.001), and parenting attitudes of parents perceived by themselves (F=10.86, p<.001). There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Life stress was grade (F=3.13, p=.046), subjective health status (F=25.56, p<.001), life satisfaction (F=69.71, p<.001), and physical activity (t=3.02, p=.003), 1 day sleep time (F=21.20, p<.001), and there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according to parental attitudes (F=38.85, p<.001) perceived by the parents. Depression was gender (t=-2.10, p=.037), grade (F=6.77, p=.001), subjective health status (F=39.77, p<.001), and life satisfaction (F=92.11, p=.037). <.001), physical activity (t=3.47, p=.001), sleep time per day (F=25.46, p<.001), parenting attitude perceived by parents (F=30.81, p<.001), there was a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Social support includes gender (t=2.72, p=.007), grade (F=3.56, p=.030), subjective health status (F=28.37, p<.001), and life satisfaction (F=68.22, p=.<.001), physical activity (t=3.19, p=.002), sleep time per day (F=32.44, p<.001), parenting attitude perceived by parents (F=42.53, p<.001), there was a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and the subject's aggressiveness was grade (F=7.71, the subject's aggression was grade (F=7.82, p=.001), and life satisfaction (F=6.75, p=.001), the presence or absence of physical activity (t=2.54, p=.012), sleep time (F=14.31, p<.001), and the parenting attitude perceived by the parents (F=10.86, p<.001).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4. As a result of correlation analysis of this study, aggressiveness was infectious disease (COVID-19), stress (r=0.206, p=.003), daily life stress (r=0.413, p<.001), depression (r=.371, p) There was a statistically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with <.001), and a significant negative correlation with social support (r=-0.708, p<.001). 5. Factors influencing aggressiveness in this study were social support (β=-.70, p<.001), depression (β=.22, p=.018), grade (β=-.18, p= .002). These influencing factors accounted for 36% of middle school students' aggression, and the highest influencing factor was social support. Overall, it was found that middle school students' aggression was affected by social support, depression, and grade. Therefore, the lower the social support, the higher the degree of depression, and the lower the grade, the greater the aggression, so it is necessary to develop an educational program that can reduce the aggression of middle school students based on this and apply it in the actual school field. Keyword : Middle school students, aggressiveness, infectious disease (COVID-19) stress, daily life stress, depression, social support

      • 대학생의 자기초점주의 성향과 대학 생활 적응의 관계 : 대인관계 유능성의 매개효과

        전지은 공주대학교 일반대학원 2021 국내석사

        RANK : 249647

        본 연구는 대학생의 자기초점주의와 대학 생활 적응의 관계에서 대인관계 유능성의 매개효과를 검증하고자 하였다. 연구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전국 대학교 1∼4학년 남녀 학생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실시하여 211명의 자료를 분석하였다. 연구 문제는 다음과 같이 제시하였다. 첫째, 대학생의 자기초점주의의 일반적 자기초점주의와 자기몰입, 대학 생활 적응, 대인관계 유능성은 어떤 관계가 있는가? 둘째, 대학생의 자기초점주의의 일반적 자기초점주의와 자기몰입은 대학 생활 적응과 대인관계 유능성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 셋째, 대학생의 자기초점주의의 일반적 자기초점주의와 자기몰입과 대학 생활 적응 간의 관계에서 대인관계 유능성이 매개 역할을 하는가? 각 변인의 측정도구는 다음과 같다. 이지영과 권석만(2005)이 개발한 자기초점주의 성향 척도(SDSAS), Baker와 Siryk(1989)가 개발하고 이윤정(1999)이 번안하고 수정한 대학 생활 적응척도(SACQ), Buhrmester, Furman, Wittenberg와 Reis(1988)가 개발한 대인관계능력 검사지(Interpersonal Competence Questionnaire: ICQ)를 한나리와 이동귀(2010)가 한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번안하여 타당화한 한국판 대인관계 유능성 척도(K-ICQ)를 사용하였다. 통계분석을 위해 IBM SPSS 22.0를 사용하여 빈도분석, 내적합치도(Cronbach’s α) 산출, 기술통계 분석, 왜도와 첨도 확인, Pearson의 상관분석, 다중선형회귀분석과 Baron & Kenny의 매개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자기초점주의는 방향성이 다른 2개의 하위요인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전체 합으로 구하지 않고 서로 다른 두 성향을 각각의 독립변인으로 분석하였다. 첫째, 일반적 자기초점주의는 대학 생활 적응과 정적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자기몰입은 대학 생활 적응과 부적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반적 자기초점주의는 대인관계 유능성과 정적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자기몰입은 대인관계 유능성과 부적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생활 적응과 대인관계 유능성은 정적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일반적 자기초점주의보다 자기몰입이 대학 생활 적응에 상대적으로 높은 부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대인관계 유능성에 대해서는 자기몰입보다 일반적 자기초점주의가 상대적으로 높은 정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일반적 자기초점주의와 자기몰입과 대학 생활 적응과의 관계에서 대인관계 유능성의 매개효과는 통계적으로 유의하다고 검증되었다. 일반적 자기초점주의와 대학 생활 적응과의 관계에서 대인관계 유능성은 완전 매개효과가 나타났고, 자기몰입과 대학 생활 적응과의 관계에서 대인관계 유능성은 부분 매개효과가 나타냈다. 본 연구는 대학생의 자기초점주의와 대학 생활 적응, 대인관계 유능성의 관계를 실증적으로 검증하였으며, 자기초점주의의 방향성이 다른 두 가지 성향이 각각 대학 생활 적응과 대인관계 유능성에 미치는 영향과 관계에 있어서 중요한 매개효과를 확인하였다. 이는 대학생들의 상담 장면에서 자기초점주의 성향을 지닌 대학생들이 불안이나 우울을 경험할 때, 대인관계 유능성에 중심을 두고 개입하는 것이 효과적임을 시사한다. 또한 부적응적인 자기초점주의를 적응적인 자기초점주의로 전환할 수 있는 긍정적 자기 자각을 활성화하여, 심리적 부적응으로 인한 문제를 완화한다면, 보다 적응적인 대학 생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따라서 대학 생활 적응을 높이기 위하여 대인관계 유능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면, 보다 적응적인 대학 생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본 연구는 대학 생활 적응에 도움을 주기 위하여 교육현장이나, 상담장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상담기법과 적응 프로그램 개발 등을 위해 기초자료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study sought to verify the intermediate effectiveness of interpersonal ability in the relationship between college students' self-focused attention and college life adaptation. In order to achieve the purpose of research, data were analyzed by conducting an online survey of 211 male and female students in the first through fourth grades of colleges nationwide. The research questions were presented as follows. First, what is the relationship between general self-focused attention and self-immersion, college life adaptation, and interpersonal competence of college students? Second, how do the general self-focused attention and self-immersion of college students affect their college life adaptation and interpersonal competence? Third, does interpersonal competence play a mediating role in the relationship between general self-focused attention and self-immersion in college students' self-focused attention and college life adaptation? The measurement tools for each variable are as follows: The Scale for Dispositional Self-focused Attention in Social situations (SDSAS), developed by Ji-young Lee and Seok-man Kwon (2005), the Student Adaptation to College Questionnaire (SACQ) developed by Baker and Siryk (1989) and modified and revised by Yun-jung Lee (1999), the Interpersonal Competence Questionnaire (ICQ) developed by Reis (1988) and adapted and validated to the K-ICQ by Han Na-ri and Dong-Gwi Lee (2010) for Korean college students. For statistical analysis, IBM SPSS 22.0 was used for frequency analysis, Cronbach's α calculation, descriptive statistical analysis, skewness and kurtosis verification, Pearson's correlation analysis, multiple linear regression analysis, and Baron & Kenny's parametric regression analysis. The study results are as follows. Since self-focused attention is composed of two sub-factors with different directions, the two different dispositions were analyzed as independent variables, rather than as a total sum. First, general self-focused attention was found to have a positive correlation with college life adjustment, and self-immersion was found to have a negative correlation with college life adjustment. Additionally, general self-focused attention was found to have a positive correlation with interpersonal competence, and self-immersion was found to have a negative correlation with interpersonal competence. There was also a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college life adaptation and interpersonal competence. Second, self-immersion had a relatively higher negative effect on college life adaptation than general self-focused attention. On the other hand, on interpersonal competence, general self-focused attention had a relatively higher positive effect than self-immersion. Third, the mediating effect of interpersonal competence in the relationship between general self-focused attention and self-immersion and college life adaptation was verified to be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the relationship between general self-focused attention and college life adaptation, interpersonal competence showed a fully mediating effect, an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self-immersion and college life adaptation, interpersonal competence showed a partial mediating effect. This study empirically verified the relationship between university students' self-focused attention, college life adaptation, and interpersonal ability, and identified the significant mediating effects of two different orientations on university life adaptation and interpersonal ability, respectively. This suggests that intervention focusing on interpersonal competence is effective when college students with self-focused dispositions experience anxiety or depression in the college counseling scene. In addition,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helpful for a more adaptive college life if the problem caused by psychological maladaptation is alleviated by activating positive self-awareness that can convert maladaptive self-focusing into adaptive self-focusing. Therefore, if we are looking for ways to improve interpersonal competence in order to increase college life adaptation,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helpful for a more adaptive college life.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at it can be usefully used as basic data for the development of counseling techniques and adaptation programs that can be used in the educational field or in the counseling scene to help them adapt to university life.

      •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의 팀워크와 의사소통이 환자안전관리활동에 미치는 영향

        강민정 공주대학교 일반 대학원 2021 국내석사

        RANK : 249647

        국 문 초 록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의 팀워크와 의사소통이 환자안전관리활동에 미치는 영향 강 민 정 공주대학교 대학원 간호학과 간호학전공 본 연구는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의 팀워크와 의사소통이 환자안전관리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연구대상자는 D 광역시에 위치한 일개 대학병원에서 6개월 이상 근무하고 있는 간호사와 의사 110명이었다. 자료 수집은 일반적 특성, 팀워크, 의사소통, 환자안전관리활동 정도를 측정하기 위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하여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실시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WIN 25.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빈도, 백분율, 평균, 표준편차, χ2-test, ANCOVA, t-test, ANOVA, Scheffé test,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s, multiple regression analysis로 분석하였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수술실 간호사의 팀워크는 5점 만점 중 평균평점 3.78±0.51점, 의사소통은 5점 만점 중 평균평점 3.40±0.41점, 환자안전관리활동은 5점 만점 중 평균평점 3.96±0.45점이었다. 수술실 의사의 팀워크는 5점 만점 중 평균평점 3.84±0.64점, 의사소통은 5점 만점 중 평균평점 3.58±0.56점, 환자안전관리활동은 5점 만점 중 평균평점 3.69±0.73점이었다. 2.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 간의 환자안전관리활동(F=6.80, p=.010)의 차이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였지만, 팀워크와 의사소통은 그 차이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3.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팀워크의 차이는 성별, 연령, 임상경력, 의사소통교육 경험, 환자안전문제 경험, 환자안전교육 이수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4.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의사소통의 차이는 연령(F=4.86, p=.003), 임상경력(F=5.08, p=.008), 환자안전문제 경험(t=-2.83, p=.006)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 5.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환자안전관리활동의 차이는 성별(t=-2.68, p=.009), 연령(F=4.74, p=.004), 의사소통교육 경험(t=3.33, p=.001), 환자안전교육 이수(t=2.22, p=.029)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 6.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의 팀워크, 의사소통, 환자안전관리활동 간의 상관관계에서는 팀워크와 환자안전관리활동(r=.57, p<.001), 의사소통과 환자안전관리활동(r=.47, p=.001)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정적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7.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의 환자안전관리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팀워크(β=.45, p<.001), 성별(β=.26, p=.002), 연령(β=.24, p=.011), 의사소통(β=.22, p=.018), 환자안전교육 이수(β=-.16, p=.031)로 확인되었으며, 이들 요인이 환자안전관리활동에 대한 설명력은 52.0%이었다(F=13.45, p<.001). 이상의 결과를 토대로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의 환자안전관리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영향요인으로 팀워크, 성별, 연령, 의사소통, 환자안전교육 이수로 확인되었다. 따라서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의 환자안전관리활동 향상을 위한 전략을 수립할 때는 간호사와 의사의 개인적 특성인 성별과 연령, 환자안전교육 이수 여부를 고려하여야 할 것이고, 수술실 간호사와 의사 간의 팀워크 증진과 의사소통을 효과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표준화된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적용하여야 할 것이다.

      • 중년기 안구건조증 환자의 안구건조 증상정도와 안구피로가 시력관련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

        윤혜숙 공주대학교 일반대학원 2021 국내석사

        RANK : 249647

        본 연구는 안구건조증을 경험하고 있는 중년기 환자의 안구건조 증상정도, 안구피로가 시력관련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연구 대상은 D광역시의 일차의료기관인 A안과와 S안과에서 안구건조증으로 진단받고 안구건조 증상을 경험하는 40세~59세의 외래환자 94명이었다. 자료는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 안구건조 증상정도, 안구피로, 시력관련 삶의 질을 측정하기 위해 구조화된 설문지 Ocular Surface Disease Index (OSDI), Virtual Reality Symptom Questionnaire (VRSQ) 와 Visual Function Questionnaire-25 (VFQ-25)를 이용하여 2021년 7월 5일부터 7월 22일까지 자료수집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WIN 25.0 (IBM)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빈도, 백분율, 평균, 표준편차 등 기술통계, Independent t-test, ANOVA, Scheffe test,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multiple regression analysis로 분석하였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중년기 안구건조증 환자의 안구건조 증상정도는 100점 만점 중 총점 43.64±21.66점, 안구피로(VRSQ)는 78점 만점 중 총점 19.33±11.98점이였다. 시력관련 삶의 질 정도는 100점 만점 중 총점 77.98±13.99점이었다. 하위영역 중 색각의 시력관련 삶의 질이 총점 90.43±13.27점으로 가장 높았고, 사회적 기능, 의존성, 주변부 시력, 근거리 시력, 운전, 원거리 시력, 정신건강, 역할의 제한, 눈 통증, 전반적인 시력, 전반적인 건강상태 순이었다. 2) 중년기 안구건조증 환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안구건조 증상정도(OSDI)의 차이는 안구건조 스트레스에 따른 안구건조 증상정도에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t=4.84, p<.001). 즉 안구건조 스트레스가 중(4~7)인 집단이 하(0~3)인 집단보다 안구건조 증상정도가 더 높았다. 3) 중년기 안구건조증 환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안구피로(VRSQ) 차이는 안구건조 스트레스(t=5.46 p<.001)로 나타냈다. 즉 안구건조 스트레스가 (4~7)인 집단과 상(8~10)인 집단이 하(0~3)인 집단보다 안구피로가 더 높았다. 또한 질환(고혈압, 당뇨, 관절염, 기타)에 따른 안구피로에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t=2.55 p=.045). 4) 중년기 안구건조증 환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시력관련 삶의 질(VFQ-25) 차이는 안구건조 스트레스(t=2.55, p=.005)만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나타냈다. 즉 안구건조 스트레스 하(0~3)인 집단이 상(8~10)인 집단보다 시력관련 삶의 질이 높았다. 5) 중년기 안구건조증 환자의 안구건조 증상정도(OSDI)와 안구피로(VRSQ)의 관계(r=.73, p<.001)는 양의 상관관계로 나타났으며, 안구건조 증상정도(OSDI)와 시력관련 삶의 질(VFQ-25)과의 관계(r=-.76, p<.001)도 음의 상관관계로 나타내었다. 또한 안구피로(VRSQ)와 시력관련 삶의 질(VFQ-25)간의 관계(r=-.55, p<.001)는 음의 상관관계를 나타내었다. 6) 중년기 안구건조증 환자의 시력관련 삶의 질에 미치는 최종 영향요인으로는 안구건조 증상정도(OSDI β=-0.76, p<.001)와 안구건조 스트레스(β=-0.14, p<.048)가 확인되었다. 연구대상자의 시력관련 삶의 질을 58.0% 예측 설명하였다. 본 연구결과, 안구건조증 환자의 시력관련 삶의 질에 안구건조 스트레스와 안구건조 증상정도가 중요한 영향요인으로 확인되었다. 안구건조증으로 일상생활에 불편감이나 대인관계에 있어서도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안구건조 스트레스와 안구건조 증상정도를 감소시키기 위한 예방 및 관리가 필요하며,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복합적인 요인을 파악하여 증상정도를 낮출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또한 시력관련 삶의 질 증진을 위해 환자의 주관적 증상을 객관화 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 이는 시력관련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간호중재를 체계적으로 계획할 수 있는 기초자료가 될 것이다. 본 연구는 일차 의료기관에 내원한 안구건조증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를 이용하여 분석하였기에 본 연구결과를 전체 안구건조증 환자들에게 일반화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주요어 : 중년기, 안구건조증, 안구피로, 시력, 삶의 질

      • COVID-19 환자를 간호한 간호사의 직무스트레스, 공감능력과 간호역량과의 관계

        한인경 공주대학교 일반대학원 2021 국내석사

        RANK : 249647

        본 연구는 COVID-19 환자를 간호한 간호사의 직무스트레스, 공감능력과 간호역량과의 관계를 파악하기 위한 서술적 조사 연구이다. 본 연구대상은 C도, G시, S시, C시, H군에 위치한 지방의료원 4곳에서 COVID-19 환자를 직접 간호한 지방의료원 간호사 150명이었으며, 일반적 특성, 직무스트레스, 공감능력, 간호역량에 관한 도구로 구성된 구조화된 자가보고식 설문지를 이용하여 8월 26일부터 9월 20일까지 자료수집 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WIN 24.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빈도, 백분율, 평균과 표준편차, t-test, ANOVA, Scheffé test,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s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COVID-19 환자를 간호한 간호사의 직무스트레스 정도는 5점 만점 중 3.91점, 공감능력의 정도는 5점 만점 중 3.30점, 하위영역인 관점취하기 3.30점, 상상하기 3.12점, 공감관점 3.49점, 개인고통 3.25점 이었으며, 간호역량은 4점 만점 중 2.51점, 하위영역인 전문성개발 3.43점, 병동업무처리 3.49점, 대처능력 3.59점이었다. 2) COVID-19 환자를 간호한 간호사의 일반적인 특성에서 23∼29세 40.6%(61명), 여자가 93.3%(140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하였고, 결혼은 미혼이 52.7%(70명), 최종학력은 학사졸업이 74.7%(112명)로 과반수이상을 차지하였다. 3) COVID-19 환자를 간호한 간호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직무스트레스, 공감능력, 간호역량, 정도의 차이를 조사한 결과,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직무스트레스정도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준에서 차이가 없었다.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공감능력 정도는 연령(F=4.23, p=.016), 임상경력 (F=3.60, p=.030)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즉, 23∼29세의 간호사가 30세∼39세의 간호사보다 공감능력이 높았다. 임상경력은 5년미만 간호사가 10년 이상의 간호사보다 공감능력이 높았다.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간호역량은 연령(F=6.53, p=.002), 결혼(t=2.66, p=.009), 임상경력 (F=6.96, p=.001), 직위(t=-3.99, p=.001)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40세 이상의 간호사가 23~29세의 간호사보다 간호역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혼인 간호사가 미혼인 간호사보다 간호역량이 높았으며, 임상경력은 10년이상의 경력간호사가 5년미만의 경력을 가진 간호사보다 간호역량이 높았고, 직위에서는 책임간호사가 일반간호사보다 간호역량이 높았다. 4) COVID-19 환자를 간호한 간호사의 직무스트레스, 공감능력, 간호역량과의 상관관계에서 직무스트레스와 공감능력(r=.24, p=.004), 직무스트레스와 간호역량(r=.21, p=.008)과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준에서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즉, 직무스트레스가 높을수록 공감능력이 높았고, 직무스트레스가 높을수록 간호역량이 높게 나타났다. 간호사의 직무스트레스를 낮추고 공감능력과 간호역량을 높이기 위한 중재개발의 요구된다. 간호사의 공감능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간호사의 연령과 경력이 높아지는 상황에서도 공감에 관한 지식과 기술을 교육하고 훈련하는 프로그램적용이 필요하며, 간호역량을 높이기 위해서는 연령과 결혼여부, 임상경력이 낮은 간호사를 대상으로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COVID-19 환자와 같은 감염위험이 높은 환자를 돌보는 위기상황에서는 임상에서의 환자간호 상태와는 다른 상황이 될 수 있음을 알 수 있었으므로 본 연구 결과를 감염병 위기상황에서 간호사의 직무스트레스 관리와 공감능력 및 간호역량 향상에 관한 중재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반복연구를 수행해볼 것을 제안한다. This is a descriptive survey research to find correlations between job stress, work competency and empathy of COVID-19 nurses. The subjects of this study were 150 COVID-19 nurses worked at regional public hospital located in H-gun, G-city, S-city, C-city in province C. The data were collected using structured self-reported survey form consisting of work competency, job stress and empathy ability. The data collection period was from August 26, to September 20. For data processing, SPSS/WIN 24.0 program was utilized to conduct frequency analysis,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OVA, Scheffé test,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s.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presented as follows: 1) The mean score of job stress was 3.91 on the 5-point scale. The mean score of empathy ability was 3.30 on the 5-point scale. The scores for subscales of empathy ability were taking perspective 3.30, imagination 3.12, empathetic perspective 3.49, personal pain 3.25. The mean score for work competency was 2.51 on the 4-point scale. The scores for subscales of work competency were professional development 3.43, ward process 3.49, coping skills 3.59. 2) Regarding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tudy subjects, 40.6% were age of 23~29, 93.3% were women; 52.7% were unmarried; 74.7% graduated from university. 3) The difference in job stress of COVID-19 nurses by general characteristics was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The difference in empathy ability of COVID-19 nurses by age(F=4.23, p=.016), clinical career (F=3.60, p=.030)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nurses aged 23 to 29 had higher empathy ability than nurses aged 30 to 39. nurses with clinical career of less than 5-years had higher empathy ability than nurses with clinical career of more than 10 years. In terms of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tudy subjects, the difference in work competency of COVID-19 nurses by age(F=6.53,p=.002), married state(t=2.55,p=.009), clinical career (F=6.96, p=.001), status (t=-3.99, p=.001)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nurses at more than 40 had higher work competency than nurses at 23 to 29. Married nurses had higher work competency than unmarried nurses, and nurses with more than 10 years of clinical career had higher work competency than nurses with less than 5 years of clinical career. Charge nurses had higher work competency than staff nurses. 4) These research analytic results indicate that job stress have a significant and positive correlations with empathy ability (r=.24, p=.004) and work competency (r=.21, p=.008). An arbitration development is required to reduce nurses' job stress and to increase empathy ability and work competency. Therefore, the program training empathy skills should be developed to nurses of advanced age and with high professional job position in order to enhance nurses' empathy ability. To maximize their work competency, it is necessary to provide empowerment programs to unmarried, young and less-clinically experienced nurses. Crisis situations like taking care of high contagious patients, such as COVID-19 patients, are clinically unique. The results of this study will become fundamental material to develop arbitration development of nurse's job stress, empathy ability and work competency in infectious disease crisi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