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재무제약 하에서 최대주주가 배당정책에 미치는 영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남혜정 ( Hye-jeong Nam ) 한국중소기업학회 2017 中小企業硏究 Vol.39 No.2

        본 연구는 중소기업의 최대주주가 배당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았다. 배당관련 연구들은 지배구조가 배당에 미치는 영향이 유의하며, 지배구조와 배당정책은 기업의 대리인비용과 자본조달비용간의 관계에서 결정된다고 주장 하였다. 대기업과 달리 소수의 이해관계자들을 가진 중소기업에 있어서 최대주주가 배당정책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높을 것이다. 통계청에 의하면, 중소기업의 98%가 소유경영인 체제를 가지고 있으며, 이는 대부분의 중소기업 경영자가 최대주주임을 나타낸다. 이러한 중소기업의 특이한 지배구조특성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의 지배구조특성이 배당정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는 미미한 상황이며, 이에 대한 이슈는 실증분석이 필요할 것이다. 본 연구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대주주가 배당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였다. 먼저 중소기업의 배당의사결정에 최대주주의 지분율이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으며, 나아가 중소기업의 지배구조가 배당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재무제약을 고려하여 분석하였다. 2001년부터 2015년까지의 3,573기업-연도 표본을 이용하여 분석한 결과, 최대주주지분율이 높은 중소기업일수록 시가배당률과 배당수익률이 높음을 발견하였다. 이는 중소기업에 있어서도 최대주주지분율이 높을수록 배당을 확대함으로써 외부주주와의 대리인비용을 감소시키려는 유인이 있음을 보여준다. 재무제약 상황을 고려한 분석에서는 최대주주지분율과 배당정책과의 관계는 유의하게 음의 값을 나타내었다. 지배구조변수의 내생성을 통제하기 위하여 2SLS 분석결과를 함께 시행하였으며, 결과는 일관되게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최대주주가 재무제약 하에서는 배당정책을 축소함으로써, 장기적으로 기업가치를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배당정책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This paper examines the effect of largest shareholders on dividend policy in small business. The dividend policy is one of the important business decisions and is affected by demand of shareholders. Prior studies suggest that decision on dividend payout is determined by the trade-off between agency cost and the cost of borrowing. Unlike large companies with diffuse shareholders, the effect of largest shareholders in small companies is greater. According to National Statistical Office, 98%of small companies in Korea have owner-controlled structure. This implies that majority of shareholders in small companies is the largest shareholders and the impact of largest shareholders in small business is significant. This paper investigates the effect of largest shareholders on dividend policy. Specifically, this paper examines the relationship between dividend payout ratio and the portion of largest shareholders. Then we test whether this relationship still holds when financial constraint of companies is high. Using 3,573 observations from 2001 to 2015, we find that small firms with high portion of largest shareholders are more likely to pay dividends. This is consistent with interest-alignment hypothesis. This suggests that even small companies have an incentive to decreases agency cost by paying dividends. We further find that when small companies is under financial constraints, the firms with high portion of largest shareholders are less likely to pay dividends. Our findings of this paper provide the evidence that even small companies with high portions of largest shareholders have incentive to pay dividend to alleviate interest-conflicts between a firm and outside shareholders. Moreover, this relationship is affected by the condition of financial constraints.

      • KCI등재

        중소기업의 경영자원과 기업가정신이 제품혁신성과에 미치는 영향: 대전지역 첨단기술 상용화 지원사업 수진기업을 대상으로

        정재휘 ( Jae Hwi Jung ),배준영 ( Jun Young Bae ) 한국중소기업학회 2014 中小企業硏究 Vol.36 No.2

        연구는 자원기반관점과 동적역량에 기반을 두어 중소기업의 경영자원과 기업가정신이 제품혁신성과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았다. 기존 문헌을 바탕으로 중소기업의 경영자원과 기업가정신은 동적역량에 정(+)의 영향을 미치고, 중소기업의 동적역량은 저원가우위와 차별화우위에 정(+)의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뿐만아니라 중소기업의 경쟁우위는 중소기업의 제품혁신성과에 정(+)의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이상의 가설들을 검증하기 위해 첨단기술 상용화 지원사업을 수진한 대전지역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으며, 211개의 대전지역 중소기업 데이터를 활용하여 경로분석과 소벨테스트를 실시하였다. 실증분석 결과, 중소기업의 경영자원은 동적역량에 정(+)의 영향을 미치며, 중소기업의 동적역량은 저원가우위와 차별화우위에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소기업의 경쟁우위 중 차별화우위는 제품혁신성과에 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의 동적역량이 경영자원과 경쟁우위 간의 관계를 매개하며, 중소기업의 차별화우위가 동적역량과 제품혁신성과 간의 관계를 매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실제 첨단기술 상용화지원사업을 수진한 대전지역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중소기업의 동적역량과 경쟁우위의 매개효과에 초점을 맞추어 중소기업의 경영자원과 기업가정신이 제품혁신성과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 연구로서 기존 연구들과 차별성을 갖는다. Based on the resource-based view and the dynamic capabilities, we examine the effects of resources and entrepreneurship on the product innovation performance of the high-technology commercialization of SMEs(Small and Medium sized Enterprises) in the area surrounding Daejeon metropolitan city. On basis of a literature review, we suggest that the SMEs` resources and entrepreneurship positively influence on the dynamic capabilities, and that the SMEs` dynamic capabilities have positive impacts on the competitive advantage of low cost and differentiation. In addition, we hypothesize a posi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SMEs` competitive advantage and the product innovation performance. We analyze data through questionnaire from 211 SMEs in Daejeon metropolitan city area. To investigate these hypotheses, path analysis and Sobel test were employed, and firm size, firm age, government support and the lifecycle of the firm were controlled in the model. The results revealed that the SMEs` resources are positively related to the dynamic capabilities. Also, the dynamic capabilities have positive impacts on the competitive advantage of low cost and differentiation. And the competitive advantage of differentiation is positively related to the product innovation performance. Furthermore, the mediation effects of the dynamic capabilitie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resources and the competitive advantage, the differentiation advantage on the relationship between dynamic capabilities and the product innovation performance were confirmed. This study advanced our understanding of the mechanisms linking the SMEs` resources and entrepreneurship to the product innovation performance by focusing on the mediating roles of the dynamic capabilities and the competitive advantage. We discuss the theoretical and managerial implications, and provide suggestion for future research.

      • KCI등재

        개방형 혁신이 혁신성과에 기여하는가? : 한국 중소기업으로부터의 실증적 증거

        권영관 한국중소기업학회 2010 中小企業硏究 Vol.32 No.2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play an important role in national economy and are also important objects of economic and industrial policies in industrialized economies. On the other hand, innovation is a critical factor for sustainable competitive advantage of firm as well as for long-run economic growth. Therefore, most innovative firms invest much resource in innovation activities including R&D, one of important business activities in firms. However, innovation can be more difficult challenge for SMEs because SMEs, in general, have lacks of innovation resources and complementary assets such as marketing and production capabilities, etc. for commercializing innovative outputs. In addition, environmental changes around innovation characterized by decreasing product life cycles, increasing uncertainty and risk of R&D, etc. are also other barriers for innovation of firms including SMEs. Accordingly, many firms tend to search new knowledge from various external sources and to pursue to achieve innovations through cooperation with broadly distributed external innovators for gaining access to or sharing innovation resources or knowledge of external innovators. This innovation strategy can be incorporated within a new conceptual framework called ‘Open Innovation', which nowadays is recognized as a new innovation paradigm by many academic scholars and business managers and is spreading rapidly to academics and business practices even though there is a controversy surrounding the open innovation. As a result, theoretical discussions and case studies related to the open innovation are fast growing. Nonetheless, there are lacks of empirical literatures dealing with the open innovation activities of firms, particularly SMEs, and thus we have little empirical evidences about how opening for innovation can shape innovation performance of firms (including SMEs). Under this context, this research empirically investigates the relationship between open innovation and the innovation performance of firms by focusing on SMEs in South Korea in basis on a large scale survey, named ‘Survey on Technology of SMEs', which has been conducted by a public organization, Korea Foundation of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in South Korea from 1995. Objective of this empirical research is to complement previous literatures on open innovation and to give some implications to business managers and policy-makers interested in development and implementation of innovation strategy or policy. To do so, this research explored the effectiveness of the open innovation on innovation performance of SMEs especially by focusing on ‘Inbound' open innovation (outside-in process) even though there are many important open innovation mechanisms categorized into ‘Outbound' type (inside-out process) and the coupled process of Inbound and Outbound. More concretely speaking, the paper examined the effectiveness on SMEs' innovation performance of opening R&D processes in two perspectives of the openness, investments in open R&D activities and networking for open R&D. Open R&D activities were divided by two different categories such as ‘collaboration R&D' and ‘bought-in R&D', whereas networking for open R&D was focused on formal relationship with different types of external innovators and examined in a viewpoint of network size. Furthermore, this empirical paper also investigated how the internal R&D effort influences innovation performance of SMEs because most firms invest much resource in internal innovation activities simultaneously in spite of pursuing to open innovation strategies. In addition, this study tried to obtain empirical evidences about how interactions between the internal R&D effort and the open R&D efforts influence the innovation performance of SMEs. The data used in this study were those that had been collected for total 3,400 sample SMEs that had conducted R&D during the past two years (from 2005 to 2006), which is a largest survey of i... 혁신은 경제성장 뿐 아니라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쟁우위 확보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요인이다. 최근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이라는 새로운 혁신패러다임으로 급속히 전환되고 있는 시대적 상황하에서 본 연구는 이론적 논의나 주로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사례연구 내지 소규모 조사자료를 바탕으로 한 기존의 연구를 보완하고, 나아가 경영실무자나 정책입안자에게 혁신전략 또는 혁신정책에 있어 중요한 시사점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한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설문조사자료를 바탕으로, 한국 중소기업들의 개방형 혁신활동과 혁신성과와의 관계에 대한 실증분석을 수행하였다. 본 연구는 개방형 혁신의 다양한 방식들 중에서 특히 ‘Inbound(outside-in process)' 개방형 혁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실증분석결과는 다음과 같이 요약된다. 첫째, 중소기업의 혁신성과 향상을 위해서는 우선 자체 R&D 노력이 중요하다는 증거를 얻었다. 둘째, 자체 R&D노력과는 별도로 개방형 혁신을 위한 R&D노력은 중소기업의 혁신성과 향상에 유효하며, 그러한 유효성은 개방형 R&D의 유형에 관계없이 일치된 결과가 얻어졌다. 셋째, 개방형 혁신을 위해 외부 혁신주체들과 공식적인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것은 외부 혁신주체들로부터 획득하는 지식의 다양성을 증가시킬 수 있기 때문에 중소기업의 혁신성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마지막으로 자체 R&D노력과 개방형 혁신을 위한 R&D노력을 동시에 강화시키는 것은 중소기업의 혁신성과에 오히려 부정적인 상호작용을 초래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실증적 증거들은 그 동안 개방형 혁신에 대한 이론적 논의 및 주로 선진국의 대기업을 중심으로 한 사례연구들이 보여주는 개방형 혁신의 유효성이 한국 중소기업에도 유효한 혁신패러다임이라는 것을 확인시켜주고 있으며, 혁신 내지 개방형 혁신을 연구하는 학자는 물론 경영실무자, 정책입안자에게 개방형 혁신 전략 내지 혁신정책에 대한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해준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 KCI등재

        중소기업/중견기업 : 수출지속 중소기업의 수출역량이 수출성과에 미치는 영향: 수출시장지향적 활동, 지원정책 활용수준의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안윤지 ( Yun Ji Ahn ),박광호 ( Kwang Ho Park ) 한국중소기업학회 2015 中小企業硏究 Vol.37 No.4

        기업들의 사업범위가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되면서 글로벌화 첫 단계인 수출을 기반으로 한 수출지향형 성장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최근 세계 경제 불안, 유가 하락, 세계 교역증가율 둔화 등으로 수출 여건이 악화되면서 수출실적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수출기반이 취약한 수출중소기업은 수출둔화로 인해 경영실적이 악화되었고 급기야 수출을 중단하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신규 수출기업의 육성이 중요하지만 수출의 80%를 담당하는 수출지속 중소기업의 생존율을 높이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이런 관점에서 수출지속 중소기업의 수출성과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규명하고 이를 통한 지원 정책을 제시하는 것은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수출지속 중소기업의 수출역량과 수출성과의 관계 그리고 이 관계에 수출시장지향적 활동과 지원정책 활용수준이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 규명하고자 한다. 즉 자원기반이론에 근거하여 수출지속 중소기업의 수출성과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간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또한 요인설계 시 혁신활동의 탐색과 활용 개념을 수출역량과 수출시장지향적 활동에 각각 반영하였고, 수출시장지향적 활동은 정보공유와 활용부분에 초점을 두어 설계하였다. 특히, 수출지속 중소기업을 4개의 집단으로 유형화하여 각 집단별 맞춤형 성장전략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실증분석 결과, 수출지속중소기업의 수출역량은 수출시장지향적 활동과 지원정책 활용수준 그리고 수출성과에 각각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출시장지향적 활동이 수출성과에 그리고 지원정책 활용수준이 수출시장지향적 활동에 각각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시장지향적 활동과 지원정책 활용수준이 수출역량과 수출성과 사이에서 매개 역할을 하고 있음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와 같은 실증연구 결과는 수출지속 중소기업의 각 유형별 집단에 대한 맞춤형 성장전략 제시를 통해 수출지속 중소기업의 수출성과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As more companies are expanding their business into global markets, export-oriented growth as the first step for the globalization is getting more attention. However, the recent oil price slump and the slowdown in the growth of the global trade result in aggravation of export. Export oriented small and medium sized companies (SMEs) with limited export capability have experienced more decrease in export and even discontinued export. Accordingly, it is necessary not only to increase the number of new export SMEs but also to strengthen the capability of export-continuing SMEs which accounts for eighty percent of the total national export. In the present research, we conduct an empirical study with a survey of 521 export-continuing companies in order to derive the factors which have a significant relationship with the export performance. Firstly, the factors that affect the export performance of SMEs are defined through literature review. The export capability is defined as the main independent factor. Then, the utilization level of export support policies and the export market-oriented behavior are defined as mediating factors. The results suggest that the export capability of SMEs influences both the utilization level of export support policies and the export performance. Also, it is shown that the export market-oriented behavior has a meaningful effect to the export performance and the utilization level of export support policies does to the export market-oriented activities. The study further shows that the export market-oriented behavior and the utilization level of export support policies moderate the link between the export capability andthe export performance. Having tested the hypotheses, we classify the export-continuing SMEs into four groups with the export capability and the export market-oriented behavior. The cluster analysis enables us to suggest customized export support programs for each group to enhance export performance. It is expected that this study will present effective strategies for export-continuing SMEs to sustain their growth in global markets.

      • KCI등재

        일반 논문 : 혁신형 중소기업의 사모주식발행이 R&D 투자에 미치는 영향

        신민식 ( Min Shik Shin ),전승훈 ( Seung Hun Jun ),박유진 ( Yu Jin Park ) 한국중소기업학회 2013 中小企業硏究 Vol.35 No.2

        본 연구는 1999년 1월 1일부터 2011년 12월 31일까지 한국거래소의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혁신형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사모주식발행이 R&D투자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분석 하였다. 중소기업청에서는 정책적 목적에서 벤처리업, 이노비즈기업 및 경영혁신형기업을 혁신형 중소기업으로 지정하고 있다. 본 연구의 주요한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사모주식발행이 R&D 투자에 유의한 양(+)의 영향을 미치고, 현금자산변화와 운전자본 변화는 R&D 투자에 각각 유의한 음(-)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중소기업이 사모주식발행으로 조달한 자기자본 중에서 일부는 당해 연도의 R&D 투자에 사용하고, 나머지 일부는 현금자산이나 운전자본으로 예비적으로 보유하였다가 다음 연도의 유망한 R&D 투자에 사용함을 의미한다. 그러나 사모주식발행이 혁신형 중소기업의 R&D 투자에는 유의한 양(+)의 영향을 미치지만, 비혁신형 중소기업에는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R&D 투자를 자산처리 R&D 투자와 비용처리 R&D 투자로 구분하여 추가적으로 분석한 결과, 혁신형 중소기업의 경우네는 사모주식발행이 자산처리 R&D 투자와 비용처리 R&D 투자에 각각 유의한 양(+)의 영향을 미치지만, 비혁신형 중소기업에는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한국거래소의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중소기업은 비대칭정보가 존재할 경우에 R&D 투자자본을 조달하기 위하여 사모주식발행을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혁신형 중소기업은 비혁신형 중소기업보다 R&D 투자자본을 조달하기 위하여 사모주식발행을 더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벤처기업, 이노비즈기업, 경영혁신형기업과 같은 혁신형 중소기업이 사모주식발행을 통하여 R&D 투자자본을 효과적으로 조달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R&D 투자를 촉진할 수 있다는 정책적 시사점을 제시한다. In this paper, we analyse empirically the effect of private equity financing on R&D investment of innovative small and medium sized enterprises (SMEs) listed on Kosdaq Market of Korea Exchange. Korea Small and Medium Business Administration (SMBA) designates venture business, innobiz firms, and management innovative firms as innovative SMEs for policy purpose. The main results of this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Private equity financing has a positive and significant effect on R&D investment, and cash asset change and working capital change have negative and significant effects on R&D investment. This implies that SMEs use part of private equity financing for current R&D investment, and hold remaining part of private equity financing as ‘precautionary’ cash asset and working capital until promising R&D investment opportunities will be found, and ultimately use large part of private equity financing for future R&D investment. However, private equity financing has a positive and significant effect on R&D investment of innovative SMEs, while it is insignificant for non-innovative ones. Moreover, private equity financing has a positive and significant effect on both asset-counted R&D investment and cost-counted R&D investment of innovative SMEs, while it is insignificant for non-innovative ones. Asset-counted R&D investment is counted as the intangible assets in the balance sheet, while cost-counted R&D investment is counted as the current expenses in the income statement. The intangible assets created by asset-counted R&D investment may act as an innovative driver that can have a greater multiplier effect on the firm value than the tangible assets. In conclusion, this paper shows evidence that SMEs use private equity financing to fund R&D investment in the existence of the asymmetric information. Moreover, innovative SMEs use more private equity financing to fund R&D investment than non-innovative ones. These findings suggest a new policy implication into how private equity financing can be particularly valuable to promote R&D investment of innovative SMEs such as venture business, innobiz firms, and management innovative firms.

      • KCI등재

        「중소기업연구」 40년 연구주제의 전체 조망

        김상희 ( Sanghee Kim ),이춘우 ( Choonwoo Lee ) 한국중소기업학회 2020 中小企業硏究 Vol.42 No.4

        본 연구는 40년 동안 「중소기업연구」에 게재된 논문들의 연구제목을 분석해 중소기업에 대한 연구가 어떻게 이루어져 왔는지에 대한 전체적인 조망을 하였다. 본 연구는 특정한 주제를 한정하지 않고 「중소기업연구」의 전체적인 모습과 흐름을 파악함으로서 주제별 연구동향을 정리하고, 향후 어떠한 연구가 이루어질 필요가 있는가를 살펴보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있다. 「중소기업연구」에 게재된 논문들의 수준이 균일하지는 않지만, 1979년부터 2019년까지 40년간 「중소기업연구」에 게재된 논문의 제목을 대상으로 텍스트마이닝 기법을 활용해, 특정한 주제를 한정하지 않고 전체적인 모습과 흐름을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경쟁’, ‘전략’, ‘정책’, ‘제도’ 등에 관한 연구가 비교적 꾸준하게 이루어져 왔으며, ‘창업’, ‘벤처’, ‘혁신’ 등의 연구는 2000년대를 전후하여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 외에도 다양한 연구 주제의 시대별 증감 추세를 확인할 수 있었다. 시대별 흐름을 보면, 1980년대 「중소기업연구」의 핵심 키워드는 ‘기술’과 ‘성장’이었고, ‘경쟁력’도 주요어로 등장했다. 1981년에서 1990년에는 ‘전략’, ‘육성’, ‘개발’, ‘기술’ 등의 단어가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1991년부터 2000년까지는 여전히 ‘전략’이라는 단어의 비중이 크고, ‘창업’, ‘성과’, ‘수출’, ‘제조업’, ‘산업’ 등의 단어도 비교적 주요하게 나타났다. 2001년부터 2019년까지 약 20년간은 ‘성과’가 가장 주요한 단어로 나타났으며, ‘창업’, ‘벤처’ 등도 두 시기 모두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이러한 흐름을 통해 「중소기업연구」에 게재된 논문들의 연구주제가 우리나라의 경영환경 변화와 역사적 맥락과 흐름을 같이 하면서 기술 중심의 개발과 육성에서 2000년을 기점으로 벤처와 창업 및 전략적 경영으로 변화해 왔음을 발견할 수 있었다. 본 연구는 연구변수나 단어를 자료로 텍스트마이닝 기법을 적용하여 산출된 결과물을 중소기업 생태계 모델 및 기업경영시스템 모델로 재해석해 보았다. 그 결과 「중소기업연구」의 경우 경영학 전반에 대한 연구 주제보다는 다소 세분화되어 있으면서, 경영학의 특정분야나 주제, 예를 들어 마케팅, 인사, 벤처 연구 등에 대한 연구보다는 보다 넓은 영역을 다루고 있었다. 또한「중소기업연구」가 성과를 중심으로 한 경영학적 관점의 연구 비중이 크고, 정책적 시각의 연구 비중도 높다는 점을 발견하였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연구」는 과도하게 편향된 경영학 기반의 연구의 비중을 낮출 필요가 있다. 더불어 경제학이나 사회학과 같은 폭넓은 학제간 연구의 필요성, 학술적 연구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 모색 등이 향후 연구과제라고 할 수 있다. This study analyzed the papers provided by Asia Pacific Journal of Small Business (APJSB) for 40 year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looking at the research trends about small and medium business. We tried to identify some stream and feature without manipulation. Textmining and Frequency analysis are executed on topics of every published paper in APJSB to 2019 from 1979. The result suggest that important keyword and feature of research topics in APJSB. And the result show the period feature as well as the whole of research trend in APJSB for 40 years. Futhermore, we suggest some implications derived from the results by adapting business ecosystem model and business managerial system model.

      • KCI등재

        기업가정신/벤처/창업/정책 :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이익조정에 대한 연구

        최정운 ( Jeong Un Choi ),박성욱 ( Sung Ook Park ),나형종 ( Hyung Jong Na ),송혁준 ( Hyuck Jun Song ) 한국중소기업학회 2014 中小企業硏究 Vol.36 No.3

        본 논문은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이익조정 행태와 그 방법에 대해 연구한다.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실물 이익조정 방법과 발생액 이익조정방법 중 어떠한 이익조정 방법을 통하여 이익조정을 수행하는지에 대하여 비교·분석하고, 또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상장여부가 이익조정 방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연구하였다.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은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기업규모가 작고 재무구조가 취약하기 때문에, 경영자가 기업 운영을 하는 데 제약이 많을 것이고, 이익조정을 시도할 때에도 이러한 제약은 여전히 존재할 것이다. 따라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은 이익조정을 하더라도 생산량을 증가시키거나 판매관리비 지출 시점을 조절하는 등의 실물 이익조정 방법을 선택하기에는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열악한 경영 환경과 기업 운영상의 어려움 등으로 인해,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은 회계감사 시 제재를 받을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실물 이익조정보다는 장부상으로만 이익조절이 가능한 발생액 이익조정 방법을 선호할 가능성이 크다. 연구결과,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모두 예상대로 실물 이익조정이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표본을 상장·비상장으로 구분하여 분석한 결과도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모두 실물 이익조정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으나, 발생액 이익조정의 경우일부 차이가 있었다. 본 연구의 공헌점은 첫째,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이익조정 방법으로 실물 이익조정 방법과 발생액 이익조정 방법을 비교·분석함으로써, 중소기업과 벤처기업들의 이익조정 행태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였다. 둘째,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상장여부가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이익조정 행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의미있는 정보를 제공하였다. This paper investigates whether and how SMEs and venture companies manage earnings. This study compares and analyzes whether SMEs and venture companies use real earnings management or accruals earnings management. Also, we examine whether stock market listing affects the earnings management of SMEs and venture companies. Dechow and Skinner (2000) define accruals earnings management as manager’s earnings management using changes in accrual estimation or accounting treatments. Accrual earnings management does not have real effects thus there are no direct costs but there is a risk of the auditor requiring adjustments. Roychowdhury (2006) defines real earnings management as manager’s earnings management by conducting suboptimal real activities. Real earnings management has costs to firm value but does not violate GAAP and thus the firm does not face risk in the auditing process. SMEs and venture companies are smaller and have weaker finances. Thus the manager faces many restrictions that also limit earnings management. Therefore, SMEs and venture companies may face greater cost of increasing production or discretionary spending of SG&A expenses. Thus SMEs and venture companies would be more likely to take the risk of violating accounting rules than conduct real earnings management. We find that both SMEs and venture companies conduct lower level real earnings management. The results are consistent for both listed and non-listed firms except accruals earnings management. This results suggests that SMEs and venture companies prefer accruals earnings management generally compared to real earnings management, which incur real costs, regardless of whether they are exchange listed. The contribution of this study is two-fold. First, we provide useful information about whether and how SMEs and venture companies conduct earnings management by examining both accruals earnings management and real earnings management. Second, we provide useful insight into whether listing affects the earnings management method of SMEs and venture companies.

      • KCI등재후보

        서울시 중소기업 정책방안에 관한 연구

        이윤보,김종렬,이동주 한국중소기업학회 2001 中小企業硏究 Vol.23 No.4

        본 연구는 문헌고찰을 중심으로 서울시의 중소·벤처기업의 현황, 현행 서울시 중소기업 정책을 고찰하고 향후 서울시 중소기업 정책의 추진방안에 관해 고찰하였다. 현재 서울시는 탈공업화로 제조업의 기반이 약화되고 있을 뿐 아니라 고급 노동력의 탈서울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산업정책국, 서울산업진흥재단, 서울신용보증재단, 서울지방중소기업청 등을 중심으로 서울형신산업의 육성, 중소기업의 육성 지원강화, 유통산업의 진흥 등을 통해 서울시 중소·벤처기업의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서울시가 지식경제시대로의 원활한 적응을 추구하면서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산업구조로 전환함과 동시에 디지털 격차에 의해 발생하는 중소기업 문제의 해결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방향으로 서울시 중소기업의 정책이 추진되어야 할 것이다. 첫째, 서울시의 비전과 장기계획, 국가의 중소기업 정책, 주변 지역의 경제정책, 지역간 연계성 등을 고려하여 서울시 중소기업정책의 비전과 목표가 명확히 설정되어야 한다. 둘째, 정책실시주체간의 역할 분담을 통해 효율적인 정책실시를 추구하여햐 한다. 셋째, 성장 가능성이 큰 중소·벤처기업에 선별적으로 지원할 필요성이 있으며, 개별정책목적에 따라 유연하게 정책대상을 설정하여야 한다. 결론적으로 향후 서울시 중소기업정책의 주요방향은 단기적으로는 경제구조의 변화에 따른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이며 장기적으로는 산업구조의 고도화, 중소기업의 지식집약화, 중소기업간의 디지털 격차 완화, 벤처기업의 육성이라 할 수 있다. This paper is an effort to examine theoretically the policy for Seoul's SMEs with the aim of assessing the aim of assessing the important current policies, the organizational mechanism supporting them, and the main variables that have been shown to influence the status and growth of them. The Seoul Municipal Government allocates budget for fostering the Seoul Model New Knowledge Industry including the venture capital business, animation and fashion industries. And the efforts will be made to secure the city's industrial competitiveness including attracting IT businesses into the Digital Media City, and supporting promising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In addition, the City of Seoul has been actively providing support and assistance for so-called 'Seoul-type industries' which are non-polluting and considered to be particularly suitable for the geographic conditions of Seoul. They include culture-related industries like fashion, design, and animation,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related ones like software and multimedia. It is important raise SMEs and venture business in the future, so that the objective of The Seoul Municipal Government's policy must be restructuring of industry structure, the growth of knowledge-intensive SMEs, the mitigation of digital divided of SMEs, and the supporting and assistance for venture business.

      • KCI등재

        정책연구 : 창업보육 중소기업의 기술사업화에 관한 실증 연구

        전인오 ( In Oh Jeon ) 한국중소기업학회 2010 中小企業硏究 Vol.32 No.4

        본 연구는 창업보육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을 받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아이디어를 기술개발을 통해 사업화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제반 능력들을 어느 정도 확보하고 있는 지 파악하고, 또 CEO 및 기업 특성에 따라 이러한 기업 능력에 차이가 나타나고 있는 지 실증적으로 분석한 것이다. 아울러 이러한 창업보육 중소기업들이 기술사업화를 추진함에 있어서 부딪히는 제반 애로점들을 파악하여, 이를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데도 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했거나 입주 예정인 기업들에 대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창업보육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고, 최종적으로 89개의 유효한 설문을 회수하였다. 창업보육 중소기업들의 기술사업화에 대한 실증분석을 통해 얻은 결과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창업보육 중소기업들의 기술혁신 및 사업화 능력을 분석한 결과, 전반적으로 연구개발 능력과 기술축적 능력이 기술혁신능력, 제품화 능력, 생산화 능력, 마케팅능력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들 기업에 대한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서는 취약한 능력을 보강하는데 더 노력이 집중 되어야 하며, 구체적으로는 마케팅 능력, 생산화 능력, 제품화 능력 등의 구축에 더 정책 지원의 비중이 주어져야 한다. 둘째, 창업보육 중소기업의 CEO의 연령과 학력에 따른 기업능력의 정도를 검증한 결과, CEO의 연령이 40세 이상인 기업에서 사업화 관련 역량에서 조금 더 높았고, CEO의 학력별 기업능력의 차이 분석에서는 CEO의 학력이 대학원 이상으로 높은 기업에서 연구개발 및 생산화 능력이 우월하고 CEO의 학력이 대졸이하 인 기업에서는 기술축적, 기술개발, 제품화 및 마케팅에서 우월한 능력을 보였으나 통계적으로는 유의하지 않았다. 셋째, 창업보육 중소기업의 사업 경과연수에 따른 기업능력의 정도를 검증한 결과, 사업경력에 따라 통계 적으로 유의한 기업능력의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다만 3년 이내 업력을 가진 기업에서 기술축적과 개발능력이 우수하고, 다른 능력에서는 3년 이상 경력 기업이 우수한 경향을 보였다. 넷째, 창업보육 중소기업이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하는데 기업자신의 보유능력과 비교하여 애로점이 많은 분야로는"자금조달 관리업무" "마케팅 업무", "조직구성 및 운영업무"의 순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영역에서는 창업보육 중소기업들이 자신의 보유하고 있는 능력으로는 해결이 불가능하다고 응답하고 있다. 다섯째, 사업화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필요로 하는 업무영역별 능력을 ① 기술개발 및 관리, ② 기술기획 및 전략기획, ③ R&D 프로젝트 관리, ④ 핵심기술 분석, ⑤ 사업계획 수립, ⑥ 자금조달능력, ⑦ 마케팅 능력, ⑧ 조직운영능력의 8개 분야로 구분하고 그 각각의 세부업무 수행능력에 대하여 `중요도의 인식`을 분석한 결과 〈기술개발 및 관리〉 분야가 모든 단위 변수에서 가장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었다. 아울러 〈기술/ 전략 기획〉 분야의 "경영/기술전략 수립"과 〈자금조달능력〉 분야의 "재무 및 투자계획", <R&D 프로젝트 관리〉 분야의 "R&D 기획", 그리고 사업계획 수립이나 핵심기술 분석도 중요하게 나타났다. 반면에 기술사업화를 추진하는 직접적인 변수로 기업의 마케팅과 조직운영 변수는 중요도를 낮게 인식하고 있었다. 여섯째, 사업화 과정에서 자체 해결이 어려운 이슈가 무엇인지 분석하였는데, "투자 유치"가 가장 어렵다 고 답했고, 다음으로 "기술 사업화", "경영/기술 전략 수립", "리스크 관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려 "시장 조사", "마케팅 전략/계획"도 어려운 업무로 나타났고, 상대적으로 기술기획이나 지적재산권 관리 등은 해결의 난이도가 높지 않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따라서 창업보육 중소기업의 사업화 애로점을 해소하려면 경영 및 사업화 능력 확충을 위한 교육과 정보 제공, 협력을 통한 연계 주선 및 지원체계의 강화 등이 지속적으로 추진되어야 하며, 기업들의 자구 노력과 제반 정책 지원을 통한 창업보육 중소기업들의 능력 강화는 기술사업화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다. Business incubator (BI) is recognized as an efficient mechanism to promote new venture crea-tion,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and job creation. To become successful, tenant firms of BIs should have attractive business opportunities and required capabilities. This study focuses on the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SMEs) supported by the government`s business incubation project, and deals with technology de-velopment and commercialization processes of incubated SMEs those own ideas for new technology and product developmen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SMEs` capabilities and difficulties in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and to propose government policies to effectively promote SMEs` commercialization. Based on previous literatures, this study developed a research framework. Data were collected from 89 SMEs, located or to be located in business incubators and financially supported by the government for the commercialization of new technologies. The questionnaire used in this study contains several items such as i) general company information (industry, location. CEO`s age and education, and years of business oper-ation), ii) SME`s technology development capabilities (R&D capability, technology accumulation capability, and technology innovation system), ill) SME`s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capabilities (product commercialization capability, process/production capability, and marketing capability), iv) difficult business processes or areas faced during the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process (company formation procedure, technology de-velopment and management, business planning, fund raising and finance, technology marketing, and organ-ization management), and v) recognized importance of each business activity or capability in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Empirical results obtained from statistical analyses we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SMEs showed high-er technology development capability than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capability. Especially, R&D and technology accumulation capabilities were very high compared to product commercialization, process technol-ogy production, and marketing capabilities. Therefore government support to strengthen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capabilities should be highlighted. Second, companies with an older CEO (40 years old and more) showed higher technology accumulation capability compared to those with a younger CEO. Firms` commercialization capabilities were not sig-nificantly different depending on the CEO`s education level. Third, years of business operation of incubated SMEs did not affect firms` technology development and commercialization capabilities, although younger firms showed slightly higher capabilities in technology de-velopment compared to older firms. Fourth, SMEs pointed "fund raising and finance" as the most difficult business area and bottleneck in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Technology marketing" and "organization management" were also very lacking areas in the process of commercialization. SMEs replied that these three areas are main bottlenecks and can-not be overcome without strong support from outside (including the government). Fifth,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requires the integrated efforts of several business activities such as in-novation, business and technology planning, marketing, financing and organization management. In this study, commercialization-related activities or capabilities were classified into eight categories, such as i) technology development and management, ii) strategic technology planning, iii) R&D project management, iv) core tech-nology development, v) preparing a business plan, vi) financing, vii) marketing, and viii) organization management. The survey result shows that SMEs recognize "technology development and management" (such as corporate technology planning,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and core technology management) as the most important capability for successful commercialization. Furthermore, financial requirement analysis and investment planning, strategy formulation, R&D project planning, and business planning were also appeared as important activities and capabilities for commercialization. Based on the empirical study and findings, this study suggests following policy recommendations. First of all, financing was the key obstacle in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Therefore, securing several funding sources should be the priority policy measure. In addition to the government`s financial supports, the private sec-tor should take more active roles in early stage financing for SMEs through angels and venture capital investments. Government should make efforts for deregulation in the financial sector Second, the lack of planning and marketing capabilities can be ascribed to poor manpower. Government should support manpower training and recruiting through various training programs and subsidies for new hires. Long-term human resource development (HRD) planning should reflect the changing job market and emerging demands for new talents. Third, the roles of BIs should be strengthened from rent businesses (providing spaces) to integrated service providers. BIs should serve as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platforms and make active networks with outside specialists. Especially, BI managers should have pivotal roles in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and new ven-ture growth and more incentives should be given to the specialists or businessmen with real business experi-ences to become BI managers. Fourth, this study showed that lacks in management capabilities (rather than technology capabilities) were more critical bottleneck in commercialization. Therefore executive management programs for small business CEOs should be promoted. In addition, undergraduate engineering students should have more chances to study management as recommended courses. Finally, integrated and flexible support mechanism should be devised to actively promote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from start-up and business planning to financing and marketing. Cooperation among several policy-implementing agencies is also needed. This study analyzes limited samples of SMEs and the finding cannot be necessarily generalized into different situations. With the environmental change from catch-up imitators to front runners, however, innovative SM& in Korea really need planning and management capabilities for the prosperous future, and this study signals the importance of management knowledge, skills, and capabilities of small business CEOs.

      • KCI등재

        특별섹션 논문 : 중소기업의 생산성 경영시스템이 생산성 성과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자동차부품산업을 중심으로

        박우종 ( Woo Jong Park ),박광호 ( Kwang Ho Park ) 한국중소기업학회 2011 中小企業硏究 Vol.33 No.2

        국내 중소 제조 기업은 장기적인 저 생산성 구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요소투입 주도형에서 생산성 주도형으로 성장 전략을 혁신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와 같이 중소기업이 생산성 주도 성장을 하기 위해 생산성 경영시스템 관점에서 지속적으로 기업구조를 혁신해야 한다. 본 논문은 한국생산성본부가 개발한 생산성 경영시스템 진단 모델을 기반으로 중소기업의 생산성 경영성과에 영향을 주는 핵심적인 역량을 규명하고자 한다. 6개의 범주, 19개의 핵심프로세스와 생산성 경영성과로 구성되어 있는 생산성 경영시스템 진단 모델은 심사원이 현장 실사를 통해 중소기업의 생산성 성과를 진단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본 논문은 자동차부품 중소기업 50개를 직접 현장 진단 한 연구 결과이다. 실증 연구결과 자동차 부품 중소기업의 생산성 경영시스템의 수준은 243점으로 중소기업 평균 295점 보다 낮게 나타났다. 리더십은 전체적인 범주에 모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확인이 되었으며, 생산성 경영성과는 유의한 인자가 없었으나, 현장진단 결과 우수 중소기업은 끊임없는 생산성향상 활동으로 생산시스템의 탁월성을 확보하고 있었다. 진단 이후 중소기업의 86%가 리더십 범주에 해당하는 과제를 선정하여 실행하고 있는 것에서 시사점이 있다고 볼 수 있다. 본 논문은 중소기업이 생산성주도의 혁신을 하기 위하여 어떠한 핵심프로세스에 집중하고, 개선해야 하는지를 제시해주고 있다. In the wake of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n equation that sounds convincing is that competitiveness of SMEs is that of Korean enterprises. Still, in terms of productivity, Korea lags behind the U.S. and Japan by 1/2 and 1/3, respectively. Further, productivity in SMEs amounts to 32.4% of that in of large enterprises. As for contributions to TFP (total factor productivity), the U.S. and Japan are higher than Korea by 5.7 and 2.4 times, respectively. Those figures suggest that domestic productivity is characterized by growth still dependent on traditional factor inputs. Given the fact, Korean manufacturers should be transformed to productivity-led from input-led growth structures. As a fundamental cause, there is a substantial consensus that Korean companies hardly have established advanced business management systems driving productivity-led growth. The government and relevant organizations supporting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SMEs) focus on continuous changes in corporate structures from the perspective of business management systems and productivity-led growth. The present study categorized productivity management system models into four aspects: leadership, productivity development, value realization (customer and market management, human resource management, process operation) and performance measurement to identify the most salient property of productivity management system models, that is, to find out the "core processes significantly influencing productivity performance." Briefly put, the present thesis is to investigate core competencies influencing productivity performance in SMEs by means of an empirical study. Based on SME productivity management system models to build a productivity system as set out in the Article 30 in the Industrial Development Act, 50 SMEs in the field of the auto parts industry were chosen from January to June in 2010 to diagnose productivity management systems. As part of the productivity management system diagnosis, six core process categories and 19 core processes were examined to determine their influences on productivity management performance through direct on-site surveys. First, auto part SMEs have lower level of productivity management systems compared to the electricity and electronics sector. The diagnostic score of productivity management systems in auto part SMEs was 243 on average, which corresponds to approximately 80% of the previous average score (295) in electricity and electronics SMEs. Categorically, leadership and process categories showed over 100-point differences, and auto part SMEs were found low in strategic accessibility and process complexity. The distribution of categorical scores indicates that production operation (299), quality control (297) and strengthening customer relations (285) are relatively higher and that employee`s learning growth (171), knowledge and information management (179) and strategic planning (182) earned lower marks. The diagnostic finding confirms that business operation in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targets customer relations, production operation and quality control. Second, the analysis found that leadership influences every category. Based on the proposed study model, leadership was found to affect productivity, customer market, measurement analysis, human resource and process. Further, the verification of the consequence hypothesis on productivity management performance on the basis of the estimation in the structural equation found that leadership is significant in overall categories, which agrees with the hypothesis. The field diagnosis of firms confirmed that top management in small and medium businesses is unequivocally concerned about productivity improvement actions and core workforce operations. Unlike general expectations, it was reconfirmed that top management pays less attention to customers and process control than to leadership that efficiently drives such factors. Third, no significant factor was found influencing productivity management performance. This warrants further analysis with more extensive samples in the future. In the field diagnosis, the interviews with a number of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found that productivity management performance requires consistent actions for productivity improvement at the management level, and that such actions contribute to excellence in the production system. Based on the diagnosis of the productivity management system, financial goals and maturity in the productivity management system were set to propose innovation challenges to achieve such goals. The selected innovation challenges were divided into each type of challenges SMEs would pursue and the win-win ones parent companies wished to improve. 86% of SMEs wanted to build a leadership-associated management system such as business goal setting and development, performance system establishment, business administration planning and vision strategy system implementation. Such challenges selected, as seen from the analysis abovementioned, can be translated as significant influences of leadership on every category. The win-win challenges on the side of parent companies were entirely related to product quality, delivery and cost improvement. Although both sides wanted to achieve goals, their solutions indicated that suppliers and parent companies would take different approaches. Parent companies of suppliers were grouped and final results were reported to the parent companies including the following suggestions for suppliers: First, structural adjustment in products and logistics is required to enhance competitiveness of suppliers. For seamless demand and supply flows, parent companies tend to segment suppliers into dual or triple parts, leaving suppliers less competitive in production and supply. In sum, supply module units should be kept with 2 exclusive suppliers, who are to achieve cost competitiveness, while parent companies can keep quality and demand and supply uninterrupted. Second, technical support from parent companies is required for early quality stabilization of new developments. Auto parts suppliers earn revenues through OEM development, and stabilization in early stages of development controls revenues. As such, development engineers need to provide technical support for each supplier in early stages of development, and some effort needs be made to find common ground between parent companies and suppliers on key issues. Particularly, suppliers often have a hard time coping with incompatible gauges, measuring tools and work processes with parent companies in early stages of development. Third, consistent and further support for suppliers is needed. The global financial crisis has caused overall support programs for suppliers to grind to a halt, hence support programs for suppliers should be resumed and sustained. In addition, support programs must include funds to help suppliers. Suppliers in the auto parts industry have fragile financial structures, and they must buy raw materials with cash while their revenues depend on conventional payment terms and conditions. For that reason, auto part suppliers are faced with vulnerable cash flows and highly disagreeable ratio of net profits to net sales compared to other industries. Hence, a fund to help suppliers with urgent cash flow problems is a must. The present study deals with SMEs in the auto parts industry. Future studies need extended sample sizes of SMEs to analyze overall flow and further to delve into key processes necessary for SMEs to grow into middle-sized companies. The findings in this study implicate what processes need focusing on to improve productivity through auto parts SMEs. This paper suggests which core process SMEs should concentrate on and make improvements on in order to make productivity-driven innovation.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