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조선민속학회 창립의 산파 송석하와 한국 민속학의 길

        임재해(Lim, Jae-Hae) 한국민속학회 2013 韓國民俗學 Vol.57 No.-

        식민치하에서 창립된 조선민속학회는 민족 내부의 자주적 학문운동과 국제적 식민체제극복운동의 두 갈래 상황 속에서 인식되어야 그 의미가 제대로 포착된다. 조선민속학회는 국내 학문운동을 중심으로 보면, 모국어 회복 운동을 한 ‘조선어학회' 활동과 같은 맥락에서 이루어진 민족문화 운동이고, 국제적 민족운동과 관련하여 보면, 식민지배를 받은 제3세계 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민속학회를 결성한 선구적 학문운동이라 할 수 있다. 이처럼 국내외민족운동의 맥락 속에서 주목해야 조선민속학회의 민족사적 의미와 세계사적 민족운동 의의가 제대로 드러난다. 조선민속학회의 성립과 활동 과정을 이해하려면 학회 창립의 산파 역할을 한 송석하의 활동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송석하는 학회를 발의하고 주도하는 가운데 사재를 털어 학회지 『조선민속』을 간행했다. 학회지의 체제와 연간 4회 간행하려는 의욕은 요즘 학회와 견주어 보아도 탁월하다. 그럼에도 송석하는 일본학자들과 어울렸다는 것이 빌미가 되어 식민주의 공범으로 간주되기도 한다. 이러한 식민주의 시각에 따라, 학회지 『조선민속』 3호발행인이 송석하 대신 아끼바로 바뀐 데 관한 해석이 ‘일본화'와 ‘일제화'로 엇갈린다. 일본학계의 ‘일본화' 주장에 대하여 전경수가 ‘일제화'로 맞서자, 남근우는 일제화를 비판하며 오히려 일본화에 동조했다. 그 근거는 조선어 사용 금지 시기와, 조선민속학회가 유명무실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조선어 사용 전면 금지 이전부터 일제화가 시작되었다는 사실과, 발행인 교체가 사승관계에 있는 일본인 두 사람에게는 매우 유의미하게 이용되었다는 사실을 근거로 일본화를 주장하는 식민주의 옹호 논리를 재비판했다. 그리고 송석하의 학회활동 중단 원인에 대한 전경수의 질병원인론과 인류학 선호론을 극복하며, 식민체제에 따른 민속탄압론에 이어서 인류학 통섭론을 제기했다. 문제는 한국민속학의 길이다. ‘송석하가 우리시대의 민속학자였다면 어떤 수준의 활동을 했을까?' 반문할 필요가 있다. 일제치하의 민속학회와 송석하의 활동을 제대로 본받으려면 민속학자로서 민속지 작업과 학술저서 작업을 병행하고 인접학문을 통섭함으로써 자기 학문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것이다. 그러자면 송석하의 학회창립, 사재출연, 학회지 발행, 민속조사, 논저집필, 인류학 통섭, 박물관 설립 등 그의 활동을 본받아 실천할 필요가 있다. Joseon Folklore Society which was founded during Japanese colonization of Korea can have its meaning clarified only if it is recognized in the two paths of situations, the independent study academic movement within the nation and the international movement to overcome colonialism. Joseon Folklore Society is an ethnic culture movement which was established in the contexts like ‘Joseon Language Society based on mother language restoration movement in the perspective of the aforementioned domestic academic movement and pioneer academic movement constitutes the only folklore society among the 3rd world country who received colonial rule in the aspect of international pioneer academic movement. As such, the ethnic history meaning and world ethnic movement meaning of Joseon Folklore Society may be identified properly only if domestic and overseas ethnic movements are taken note of. For understanding of the establishment and activity process of Joseon Folklore Society, the activities of Seok-Ha Song who played the role as the midwife of the establishment of the society cannot but be paid attention. Seok-Ha Song published 『Joseon Folklore』 the academic journal of the society by paying private money while initiating and leading the society. The system of the society's journal and his passion to publish as many as 4 times a year are outstanding even in comparison with these day society. Nevertheless, he was also regarded as an accomplice of colonialism due to the excuse that he hung around with Japanese scholars. In such colonialism related view, the interpretation that the publisher of the 3rd edition of 『Joseon Folklore』 the society's academic journal was divided into ‘Japanization' and ‘Japanese imperialization'. As Gyeong-Su Jeon hits back as ‘Japanese imperialization' about the Japanese academic circle's claim as ‘Japanization', Geun-Woo Nam rather criticized Japanese imperialization and synthesized with ‘Japanization', and his ground to that was the coincidence of the period of prohibition of use of Joseon language and titularity of Joseon Folklore Society. However, he criticized again the logic of advocating colonialism which claims Japanization on the ground that Japanese imperialization began even before prohibition of use of Joseon language and replacement of publisher was very significantly utilized to the two Japanese persons who were teacher and pupil. And he proposed the theory of consilience of anthropology after ethnic suppression theory by colonial system by overcoming the Gyeong-Su Jeon's preference of disease causation theory and preference theory for the Seok-Ha Song's cause of pause of the society activities. The problem is the path of Korean folklore study. If Seok-Ha Song was a folklore scholar of these days, what level of activities would he do? It is worth questioning. Following the Folklore Society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and the activities of Seok-Ha Song properly would be to carry out the work of folklore journal and the work of academic writing simultaneously as folklore scholar and establish the identity of one's own study by learning inter-disciplinary studies in integrated manner. To that end, it is necessary to take his activities as example and practice them by establishing the society of Seok-Ha Song, investing private fund, issuing academic journal, surveying folklore, writing papers, learning inter-disciplinary study of anthropology and establishing museum etc.

      • KCI등재

        러시아에서 최초로 번역ㆍ출판된 『한국설화』의 성격과 특징

        전성희(Chun Seong-Hee) 한국민속학회 2008 韓國民俗學 Vol.48 No.-

        러시아 작가 가린-미하일로프스키는 1898년 한반도에 찾아와 북쪽 지방의 설화를 채록하였고, 그가 번역한『한국 설화』는 1904년에 러시아에서 출판되었다. 한국 설화집으로서는 러시아에서 최초로 번역, 출판된 이 책은 향후 러시아에서 뿐만 아니라 기타 유럽 지역에서의 한국 설화 번역, 출판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그 당시 한국을 방문한 많은 다른 러시아인들과 달리, 가린은 한국과 한국인을 이해하려고 부단히 노력했다. 그는 구비문학자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설화를 이야기 제보자들로부터 들은 그대로 옮기고자 애썼다. 가린이 쓴 『한국 설화』에는 64편의 작품들이 담겨 있으며, 이 중에는 기존에 한국에서 발굴된 이야기들의 변이형과, 아직 한국에서 발견 되지 않은 이야기들이 포함되어 있다. 텍스트가 19세기 말에 구전되던 형태라는 데에 『한국 설화』의 연구사적 가치가 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그가 한국어를 몰랐기 때문에 통역자를 통해 채록이 이루어졌다는 사실이다. 하지만 비록 통역자를 통한 기록이었지만, 그가 제보자의 한 마디 한마디를 있는 그대로 기록하려 애쓴 흔적은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그는 지명은 물론, 필요한 경우 한국어 어휘들과 방언까지도 그대로 기술하고 있다. 또한 그가 작가라고 해서 이야기들을 문학적으로 그럴 듯하게 윤색하지도 않았기 때문에 그만큼 더 자료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가린이 기록한 기행문과 설화들은 부분적으로나마 이른 시기부터 한국에 소개되어 왔지만, 아직까지도 그 내용들이 본격적인 연구 자료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 러시아어 텍스트 읽기가 걸림돌의 하나라는 이유도 있겠지만, 궁극적으로 이러한 현상은 한국에서의 러시아어문학 연구 동향과도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 최근 들어 그 연구 영역이 전에 비해 상당히 확장되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도 다루어지지 않은 분야가 상당수 남아 있는 실정이다. 특히 러시아 민속학, 그 중에서도 구비문학과 관련된 본격적 연구 실적이 전무하다고 말할 수 있다. 균형 잡힌 학문 연구를 위해서, 그리고 좀 더 근원적인 양국 문화비교를 위해서 관련 연구자들의 연구 영역 확장이 절실하다. 또한 한국 설화 연구 성과들을 국제적으로 알리려는 한국 구비문학자들의 시도 또한 다양한 각도에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The Russian writer Garin-Mikhailovskii visited the Korean Peninsula in 1898 and recorded the folktales of the Northern Province. Later he published Korean Folktales written in Russian in 1904. Since this was the first publication about Korean folktales, it had a far-reaching effect on the subsequent translations and publications about Korean folktales in Russia and other European countries. This book was also published in German in 1905. When European explorers wrote about Korea in the beginning of the 20th century, they often inserted in their writing some excerpts from Garin's folktales. Since then, a lot of attention was paid to Garin's seminal book about Korean folktales. For instance, Genthe, who visited Korea in 1901, published a travel book containing25 episodes of Korean folktales translated by Kotschubey, all of which were originally introduced by Garin. It was in the 20th century that Korean literature was first introduced in the Czech Republic. The first literature rendered in Czech was folktales. Two books of folktales were published in 1932, and all of episodes were retranslated from Garin's book. Another collection of folktales was published in 1941. The Japanese scholar Vlasta Hiksk retranslated Korean folktales written in Japanese into Czech. Contrary to other Russian visitors, Garin had endeavored to understand both Korea and Korean. Although he was not a master of Oral Literature, he tried to transcribe folktales from story tellers verbatim. There were 64 episodes of folktales in Garin's book. Some episodes were variants of the folktales reported in Korean literature. Others turned out to be folktales unreported in Korean literature. Taken together, Garin's book had certain historical importance in that the text itself came from the story-telling mode popular in the late 19th century. Garin did recording for a book with the help of interpreters since he did not know Korean. However, it was easily found that Garin tried to record exactly what story tellers said. Quite often, he described Korean vocabulary and dialects as well as geographical names when they were necessary. Garin's book was academically useful for research because he did not embellish the story with invented dialogue and extra details. Although Garin's travel sketches and folktales, in part, were introduced a long time ago, his overall writing has not received serious attention in the literature. The Russian text itself could be a stumbling block to starting research. However, the main problem seems to be related to the current trend on Russian literature in Korea. Recently, the research area about Russian literature has been expanded, but we still have a long way to go. More precisely, the research on the relation between Russian folklores(especially, oral literature) and Koran counterparts is in order. In order to understand the very real historical and cultural differences between the two countries, it is mandatory to do research from a wider perspective.

      • KCI등재

        北愚 桂奉瑀(1880~1959)의 역사민속 서술과 인식

        임학성 한국역사민속학회 2015 역사민속학 Vol.0 No.48

        This paper examines Buk-Woo, Gye Bong-Woo's (1880-1959) writings and viewpoint on Korean historical-folklore, who fled the country under Japanese rule and devoted his whole life to nationalist education and research of Korean studies. Gye Bong-Woo, born from the low class, Hamgyeongnamdo, in the late 19th century, was a pioneer who studied, taught, and built Korean studies in North Gando, the Maritime Territory, and Central Asia (Russia). Especially, his research ranged over Korean language, literature, and history. In spite of activities for independence, nationalism, and socialism, he wrote about thirty books on Korean studies including Korean historical-folklore. Introduction and Research of his achievement was begun in the field of Korean studies after 1990, the first year of Korean-Russian relations. Collecting and examining his writings, researchers evaluated that he nearly compared with Park, Eun-Sik and Shin, Chae-Ho, the typical scholars of Korean studies in the colonial era. There has been no review of his Korean historical-folklore, however. This paper analyzes what he wrote about Korean historical-folklore and how he viewed it. The results were as follows. First of all, of all Korean historical-folklore, he was interested in (a) religion and mythology, (b) play, (c) the lunar calendar and holidays, and (d) common custom. He described on them, except play, according to the negative point of view, such as deception of the exploiting class, superstitions, and non-scientific ignorance. Secondly, he wrote that Korean play was much influenced by interactions with countries bordering west China in the ancient days. He also wrote that it was very popular during Goryeo Dynasty, but was in decline under Confucianism in Joseon Dynasty. Nevertheless, he considered the birth of satirical drama and burlesque drama, very popular with public, as an important characteristic of history of play in Joseon Dynasty. Finally, he ignored positive, popular, wish-making characteristics of Korean historical-folklore, although he described on it with various reasons, taught it Korean people in Central Asia, and left his legacy to the succeeding scholars. It seems that Christian belief and socialist thought would affect on his ideas. 이 논문은 일제강점기 국외로 망명하여 한국학 연구 및 민족 교육에 평생을 바친 北愚 桂奉瑀(1880∼1959)의 한국 역사민속 서술 내용과 인식을 살펴본 것이다. 계봉우는 조선왕조의 운명이 다하던 19세기 말, 함경남도의 하층민 집안에서 태어나 북간도와 연해주, 중앙아시아(러시아) 등의 지역에서 한국학/고려학을 연구․교육하고 정립한 선구적 인물이다. 특히 그가 이루어낸 한국학 연구는 한국어와 한국문학, 한국사 등 모든 분야에 걸쳤으며, 독립과 민족 및 사회주의 운동에 전념하면서도 무려 30여 편의 한국학 관련 저술을 이루어냈다. 한국학에 대한 그의 다양하고도 구체적인 窮究는 필연 한국 역사민속에 대해서까지 적지 않은 저술을 남겼던 것이다. 그런데 계봉우가 남긴 한국학 분야의 업적에 반해, 그에 대한 한국학계에서의 소개와 연구는 1990년대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시작되었다. 그가 59세에 중앙아시아(현, 카자흐스탄)로 강제 이주 되어 말년을 우리와 미수교국인 소련에서 지냈던 점이 주요 원인이었다. 그러다가 한․러 수교(1990년) 이후 계봉우의 활동 내용 및 저술들이 국내에 알려지고 수집되면서 독립운동사 방면의 연구가 이루어졌고, 최근에는 그가 남긴 한국어학․한국문학․한국사 관련 저술들을 분석하는 데에까지 이르렀다. 그 결과 계봉우를 일제강점기 해외에서 활동한 대표적인 한국학자 朴殷植과 申采浩의 업적과 비교해도 거의 손색이 없다고까지 평가되고 있다. 이처럼 계봉우 한국학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으나 아직 역사민속학 방면에서의 考究는 이루어진 바가 없다. 이에, 본 논문을 통해 그의 역사민속에 대한 서술 내용과 인식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계봉우가 관심을 보인 한국 역사민속은 ① 종교․신화, ② 演戱, ③ 舊曆 및 名節, ④ 通俗 등으로 집약 된다. 이 가운데 연희를 제외한 나머지 역사민속 항목들은 모두 착취계급의 기만, 미신, 비과학적 몽매 등과 같은 부정적 인식 하에 서술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둘째, 연희는 고대 西域과의 교류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으며, 고려시대에 연희가 성행하다가 유교를 숭상한 조선시대에 들어와 고대로부터 이어져 온 연희가 침체되기 시작했다고 서술․인식하였다. 그렇지만 民衆 속에서 자주 흥행되던 諷刺劇과 滑稽劇이 탄생한 점을 조선시대 연희사의 큰 특징으로 보았다. 셋째, 계봉우는 다양한 전거에 토대하여 한국의 역사민속을 서술함으로써 당대의 중앙아시아 고려인에게 교육시키고 후대의 한국 역사민속학자들에게 연계하는 성과를 보였다. 그러나 한국의 역사민속이 지닌 긍정적, 민중적, 祈福的 요인들을 외면한 부분은 논쟁이 될 사항이라 하겠다. 한국 역사민속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전적으로 그의 思考에 크게 영향을 끼친 기독교 신앙과 사회주의 사상 때문이었다고 해석된다.

      • KCI등재

        北愚 桂奉瑀(1880~1959)의 역사민속 서술과 인식

        임학성(Lhim, Hak-Seong) 한국역사민속학회 2015 역사민속학 Vol.0 No.48

        이 논문은 일제강점기 국외로 망명하여 한국학 연구 및 민족 교육에 평생을 바친 北愚 桂奉瑀 (1880∼1959)의 한국 역사민속 서술 내용과 인식을 살펴본 것이다. 계봉우는 조선왕조의 운명이 다하던 19세기 말, 함경남도의 하층민 집안에서 태어나 북간도와 연해주, 중앙아시아(러시아) 등의 지역에서 한국학/고려학을 연구·교육하고 정립한 선구적 인물이다. 특히 그가 이루어낸 한국학 연구는 한국어와 한국문학, 한국사 등 모든 분야에 걸쳤으며, 독립과 민족 및 사회주의 운동에 전념하면서도 무려 30여 편의 한국학 관련 저술을 이루어냈다. 한국학에 대한 그의 다양하고도 구체적인 窮究는 필연 한국 역사민속에 대해서까지 적지 않은 저술을 남겼던 것이다. 그런데 계봉우가 남긴 한국학 분야의 업적에 반해, 그에 대한 한국학계에서의 소개와 연구는 1990년대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시작되었다. 그가 59세에 중앙아시아(현, 카자흐스탄)로 강제 이주 되어 말년을 우리와 미수교국인 소련에서 지냈던 점이 주요 원인이었다. 그러다가 한?러 수교(1990년) 이후 계봉우의 활동 내용 및 저술들이 국내에 알려지고 수집되면서 독립운동사 방면의 연구가 이루어졌고, 최근에는 그가 남긴 한국어학·한국문학·한국사 관련 저술들을 분석하는 데에까지 이르렀다. 그 결과 계봉우를 일제강점기 해외에서 활동한 대표적인 한국학자 朴殷植과 申采浩의 업적과 비교해도 거의 손색이 없다고까지 평가되고 있다. 이처럼 계봉우 한국학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으나 아직 역사민속학 방면에서의 考究는 이루어진 바가 없다. 이에, 본 논문을 통해 그의 역사민속에 대한 서술 내용과 인식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계봉우가 관심을 보인 한국 역사민속은 ① 종교·신화, ② 演戱, ③ 舊曆 및 名節, ④ 通俗 등으로 집약 된다. 이 가운데 연희를 제외한 나머지 역사민속 항목들은 모두 착취계급의 기만, 미신, 비과학적 몽매 등과 같은 부정적 인식 하에 서술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둘째, 연희는 고대 西域과의 교류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으며, 고려시대에 연희가 성행하다가 유교를 숭상한 조선시대에 들어와 고대로부터 이어져 온 연희가 침체되기 시작했다고 서술·인식하였다. 그렇지만 民衆 속에서 자주 흥행되던 諷刺劇과 滑稽劇이 탄생한 점을 조선시대 연희사의 큰 특징으로 보았다. 셋째, 계봉우는 다양한 전거에 토대하여 한국의 역사민속을 서술함으로써 당대의 중앙아시아 고려인에게 교육시키고 후대의 한국 역사민속학자들에게 연계하는 성과를 보였다. 그러나 한국의 역사민속이 지닌 긍정적, 민중적, 祈福的 요인들을 외면한 부분은 논쟁이 될 사항이라 하겠다. 한국 역사민속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전적으로 그의 思考에 크게 영향을 끼친 기독교 신앙과 사회주의 사상 때문이었다고 해석된다. This paper examines Buk-Woo, Gye Bong-Woo's (1880-1959) writings and viewpoint on Korean historical-folklore, who fled the country under Japanese rule and devoted his whole life to nationalist education and research of Korean studies. Gye Bong-Woo, born from the low class, Hamgyeongnamdo, in the late 19th century, was a pioneer who studied, taught, and built Korean studies in North Gando, the Maritime Territory, and Central Asia (Russia). Especially, his research ranged over Korean language, literature, and history. In spite of activities for independence, nationalism, and socialism, he wrote about thirty books on Korean studies including Korean historical-folklore. Introduction and Research of his achievement was begun in the field of Korean studies after 1990, the first year of Korean-Russian relations. Collecting and examining his writings, researchers evaluated that he nearly compared with Park, Eun-Sik and Shin, Chae-Ho, the typical scholars of Korean studies in the colonial era. There has been no review of his Korean historical-folklore, however. This paper analyzes what he wrote about Korean historical-folklore and how he viewed it. The results were as follows. First of all, of all Korean historical-folklore, he was interested in (a) religion and mythology, (b) play, (c) the lunar calendar and holidays, and (d) common custom. He described on them, except play, according to the negative point of view, such as deception of the exploiting class, superstitions, and non-scientific ignorance. Secondly, he wrote that Korean play was much influenced by interactions with countries bordering west China in the ancient days. He also wrote that it was very popular during Goryeo Dynasty, but was in decline under Confucianism in Joseon Dynasty. Nevertheless, he considered the birth of satirical drama and burlesque drama, very popular with public, as an important characteristic of history of play in Joseon Dynasty. Finally, he ignored positive, popular, wish-making characteristics of Korean historical-folklore, although he described on it with various reasons, taught it Korean people in Central Asia, and left his legacy to the succeeding scholars. It seems that Christian belief and socialist thought would affect on his ideas.

      • KCI등재

        동아시아 줄다리기와 한국 줄다리기의 유형과 계통 연구

        송화섭(Song, Hwa-Seob) 한국역사민속학회 2015 역사민속학 Vol.0 No.48

        한국의 줄다리기는 쌍줄다리기(고싸움놀이) · 외줄다리기 · 게줄다리기 · 앉은줄다리기가 있다. 줄다리기는 한국에만 존재하는게 아니라 일본, 중국, 베트남, 라오스, 태국,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에서 연행되는 의례행위이다. 동아시아 관점에서 한국의 줄다리기는 고싸움놀이형은 투륜견삭형(鬪輪?索形), 龍줄다리기형은 나가(Naga)형, 게줄다리기형은 게(蟹)형상과 닮은 꼴을 하고 있다. 줄다리기는 내륙산간지역보다 해안평야지대에서 전승 비율이 높다. 그동안 한국의 줄다리기는 농경의례라는 시각이 주류였다. 그러나 한국의 줄다리기 전개과정에서 뱀보다는 용의 이미지가 강하고, 용은 내륙평야 지역에서는 천룡(天龍), 해안도서 지역에서는 해룡(海龍)의 상징으로 신앙의 대상이다. 이러한 사실은 줄다리기의 강신(降神)과 오신(娛神)과 송신(送神)의 과정에서 나타난다. 평야지대에서 줄다리기 후에 줄을 당산 입석과 나무에 감는 방식은 하늘로 돌려보내는 송신을 의미하고, 줄을 바다에 던지는 방식은 줄을 해룡(海龍)의 신체로 인식하고 바다로 돌려보내는 송신의 의미이다. 줄다리기를 정월보름과 팔월보름에 거행하는 것은 동아시아의 관행이다. 한국의 줄다리기는 정월보름에 거행하는게 일반적이며, 동아시아 줄다리기의 원형질이 남아있다. 투륜견삭형, 나가형, 게줄다리기의 밀교적 요소가 그러한 사실을 말해준다. 한국의 줄다리기가 밀교와 관련있음은 『동국세시기』에 “검은 승복입은 무리들이 줄다리기를 즐겼다(緇徒又有此戱)” 는 기록이 말해준다. 밀교의례가 발달했던 고려시대의 줄다리기는 上元節(음1.15) 연등회에서 행해졌다가 조선시대에 마을민속놀이로 정착한 것으로 보인다. 줄다리기가 밀교의례라는 사실은 캄보디아 앙코르왓트 나가형 줄다리기와 중국의 시구지희(施鉤之戱) 줄다리기가 불교경전인 『涅槃經』의 투륜견삭에서 나온 것이라는 기록으로 알 수 있다. 동남아시아에서 전승하는 다양한 줄다리기가 동아시아 해양실크로드를 따라 한반도에 전파되었고, 동아시라 해류의 최종기착지인 한반도에는 동남아시아 다양한 줄다리기가 전승되고 그 사상적인 배경도 읽어볼 수 있다. 궁극적으로 한국의 줄다리기는 인도의 밀교에 근원을 두고 있으며, 밀교가 동아시아로 확산되면서 줄다리기는 밀교의례로 실행되었다. 티베트 고원에서 줄다리기가 승려들이 번뇌와 윤회를 극복하는 수행의례로 시작하였으나 점차 신년축제에서 신년하례의식으로 정착한 것이다. 뱀이 허물을 벗고, 게(蟹)가 탈피(脫皮)를 하듯이, 사람도 새해를 맞이하여 새롭게 태어나는 재생의식이 줄다리기였다. 줄다리기는 송구영신(送舊迎新)의 신년하례였다. 낡은 사고와 세계는 보내고 새로운 세계, 새롭게 탄생하는, 새로운 생명력을 얻는 재생의례(再生儀禮)로서 줄다리기를 신년하례(新年賀禮)로 거행하였던 것이다. Korean Juldarigi (a tug of war ) consists of Ssang-juldarigi(Gossaum), Oi-juldarigi (with a dragon shape rope), Gae-juldarigi (with a crab shape rope), and Anjun-juldarigi (a tug of war in sitting position). A tug of war is a game performed at a ceremony or an event in Southeast Asia such as Japan, China, Vietnam, Laos, and Cambodia including Korea. The Korean tug of war has similar properties to other tug of war played in other countries in Southeast. Gossaum is similar to Turoongyeonsak, Young-juldarigi can be compared to Naga and Gae-juldarigi looks similar to with a crab shape rope. A tug of war was handed down more often to the people in coast areas than in inland areas. Korean tug of war was considered as a part of an agricultural event. However, Korean tug of war has Young-juldarigi (with a dragon shaped rope) and people worship a dragon as a symbol from heaven in inland areas and from the sea in coast areas. We can see this from the processes of Gansin (a process that calls for a god), Oshin (a process that pleases a god), and Songshin (a process that bids farewell to a god). People send a dragon back to heaven by wrapping a stone or a tree on Dangsan (a mountain where village people believe that god lives in) with the rope after a tug of war in inland areas. People in coast areas send a dragon back to sea by throwing th rope into the sea. It is an Asian custom that a tug of war is conducted on the fullmoon day in January and August in lunar calendar. Korean tug of war is commonly performed in January and it has the origin of Asinan tug of war. Turoongyeonsak, Naga and Gae-juldarigi shows that Asian tug of war has components of Esoteric Buddhism. It was recorded in 『Dongguksaeshigi』which says “Monks in blak Sungbok (cloths that monks wear) likes to play a tug of war. The tug of war was performed at lotus lamp festival in Corea dynasty when Esoteric Buddhism was developed and became a traditional game conducted in a village in Chosun Dynasty. There are other records that a tug of war was from Esoteric Buddhism and they say Naga in Angkor Wat and Shigujihee in China are from Turoongyeonsak in a book on Buddhism 『Yeolbankyeong』. Varies kinds of tug of war came from Southeast Asia to Korean Peninsula through the sea silk road and we can understand the background of them. Korean Juldarigi was based on Esoteric Buddhism of India and became a part of a ceremony for it as it came to the East Asia. A tug of war was performed by monks in Tibet as a way to overcome agony and reincarnation at first then it began to be a part of the New Year festival. The tug of war was a ceremony to become a new person on New Year's Day like a snake and a crab that do self-renewal. People did a tug of war as a symbol of regeneration thinking they were sending old ideas and the old world and greeting a new world and a new life.

      • KCI등재

        20세기 초기 무속조사의 의의와 한계 연구 : 鮎具房之進, 鳥居龍藏, 李能和를 중심으로

        김현철(Kim Hyeon-Cheol) 한국민속학회 2005 韓國民俗學 Vol.42 No.-

        본 연구의 목적은 20세기 초기에 실시된 무속조사의 의의와 한계를 규명하고, 자료로서 그 가치를 평가하는 것이다. 연구의 대상은 아유카이후사노신(鮎具房之進)ㆍ토리 이류죠(鳥居龍藏), 이능화(李能和)에 의해 실시된 무속 연구이다. 아유카이후사노신 (鮎具房之進), 토리이류죠(鳥居龍藏)는 1900년대 초 한반도의 무속 현장을 조사하고, 귀중한 연구 자료를 남겼다. 또한, 이능화(李能和)도 비슷한 시기에 본격적으로 원시종교로서 무속을 연구하였다. 이 세 사람의 비교 연구는 자연스럽게 초기 무속 연구의 다양한 연구 경향을 보여주는 것이다. 아유카이후사노신(鮎具房之進)는 현장조사를 통하여 한국 무속이 가지고 있는 신앙을 특징을 단순한 미신(迷信)의 차원이 아니라 강렬한 믿음의 단계인 맹신(盲信)이라고 규정하였다. 한국의 무속은 보이지 않는 대상, 그 자체를 그대로 믿는 경향이 강하다는 논리이다. 또한, 아유카이는 한국의 무속과 일본의 신도가 비슷한 것처럼 보이지만, 종교적으로 완전히 다른 속성을 가진다고 주장하였다. 한국의 무속이 타종교와 서로 “융합”하는 특성이 있다면, 일본의 신도는 타종교와 서로가 “대립”하는 특성이 있다는 것이다. 그 결과 한국의 무속은 체계적인 종교의 형태로 발전하지 못하였고, 일본의 신도는 타종교와 경쟁관계 속에서 독자적인 신앙체계를 형성할 수 있었다고 해석하였다. 토리이류죠(鳥居龍藏)는 아유카이(鮎具)의 허술한 방법론적 한계를 극복한 연구자이다. 조사 지역과 시기에 대해 정확한 자료적 근거를 제시한 것이 토리이 연구의 특징이다. 굿의 현장에서 이루어지는 생생한 증언 자료는 당대의 굿을 재구할 수 있을 정도로 세밀하게 묘사되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의의에도 불구하고 토리이(鳥居)의 연구에는 결론을 이미 내려놓고 그 결론에 맞추어 논리를 전개시켜나가는 문제점이 있다. 결국 그는 한국의 무속과 일본의 원시신도(原始神道)의 유사성을 끊임없이 찾아내려고 하였고, 한반도에는 아직도 “잔존형태”로서 원시신도(原始神道)가 남아 있다는 논리를 만들어 내었다. 이능화(李能和)는 한국의 종교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신교(神敎)의 핵심인 무속(巫俗) 연구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그의 연구는 역사적인 맥락 속에서 무속에 접근하는 특징이 있다. 한국의 고유신앙인 무속의 실체를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고대 무속부터 당대의 무속까지 그 전체적인 양상을 살펴보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방법론은 아유카이, 토리이와 완전히 다른 시각이다. 즉, 1900년대라는 한정된 시대 개념에서 벗어나 통시적인 관점으로 한국의 무속을 규정하고자 하였다. 또한 이능화는 한반도의 무속(巫俗)은 시베리아의 샤마니즘과 다른 토착적인 우리의 고유종교라는 주체적인 입장을 갖고 있었다. 이상과 같이 아유카이후사노신, 토리이류조 이능화는 1900년대 초 한반도의 무속에 대해서 다양한 방법론과 시각을 갖고 연구를 시도하였다. 그들의 시도는 근대적인 무속 연구의 첫걸음에 해당한다. 이들의 업적은 본격적으로 무속(巫俗)을 학문적 대상으로 인식했다는 점이다. 무속을 불교ㆍ유교와 같은 종교와 대등한 위치로 평가하였고, 이로 인하여 후속 연구자들이 배출하게 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 KCI등재

        1970년대 한국 민속학의 民과 민속학

        이기태(Lee, Ki-Tae) 한국민속학회 2013 韓國民俗學 Vol.57 No.-

        이 글은 1970년대의 한국민속학자들의 활동을 통하여 당시 민속학의 성과와 함께 民에 대한 시각을 살피고, 또한 이 시기의 민속학이 이후에 어떻게 반영되었는지를 살폈다. 1970년대 초에 열린 학술회의(1971~73)에서는 한국 민속학을 ‘종래 민속학'과 ‘현대 민속학'으로 구분하면서, 이제는 종래의 민속학적 한계를 벗어나서 현대민속학으로 다시 태어나야함을 강조했다. ‘종래 민속학'은 민속을 잔존문화나 민간전승체로 규정해온 종래의 견해는 당초부터 민속을 과거적인 문화의 한 부분적 정체현상으로 보았던 착오였다고 규정하고, ‘현대 민속학'은 민속을 과거적이고 정체적인 잔존물이 아니라 民의 현실적인 생활 속에서 그들의 생활과 함께 무한히 생동해 가고 있는 생활의 전체적 현상이라고 규정하였다. 즉, 俗에 대한 시각에서부터 民을 중심으로 한 시각으로 바뀌어야 함을 강조했다. 民에 대한 이해는 서민과 민중으로 팽팽하게 대립하는 양상을 보였다. 그러나 당시의 논쟁은 민중에 대한 중요성과 함께 사회과학적 측면을 강조해야 한다는 주장이 우선되기도 하였다. 이것은 1970년대 한국사회의 분위기와도 상관성을 깊게 나타냈다. 이러한 시각은 민속학에 대한 대상, 조사연구방법론, 인접학문과의 교류 등의 실천을 통해서 독립학문으로서의 위치를 차지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1970년대의 이러한 주장은 1980년대 초에 개최된 학술회의나 민속학회 창립 10주년과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성과의 정리에서 부분적으로 적용되었던 측면은 있으나 전반적으로 그리 적용되지 못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더구나 한국 민속학계의 방법론과 이론의 부재, 시급한 조사작업, 편중된 조사연구분야 등의 문제는 ‘조선민속학회'의 창설(1932)동기와도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1930년대에 제기되었던 문제는 1970년대와 1980년대를 거치면서도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었고, 한국 민속학자들이 해결해야 할 시급한 공통의 문제임을 알 수 있었다. This article focused on understanding of research work and the view of folk through Korean folklorist's research activities in 1970s. And I tried to understand another folklorists succeeded the views. In the beginning 1970s, folklorists stressed to have to divide ‘old foklore' and ‘morden folklore' in a conference. ‘old foklore' is that they understood folk as survial culture and folk was results of cultural lag in old ages. And ‘morden folklore' is not culture of old ages but folk is the phenomenon of whole life and consistently changing culture in daily life of folk. Namely, they say that subject of Korean folklore have to change from lore to folk. The understanding of folk had divided two views, minjung and seumin. But the conference stressed social science's view and importence of minjung. This was influenced Korean social environment in 1970s. These views had an influence subject of folklore and survey and research of folklore, exchanges with contiguity part of studies. After all, they stressed academic independence of Korean folklore as in Korean studies. But their insistence in 1970s was not different the content of conferences and the products of studies after that time : a conference of the beginnings in '1980s, a reflection for the 10th and 20th anniversary of founding the Society of Korean Folklore. In addition, the purpose for which the society of Chosun Folklore was founded was not different the emphasis after that time. Namely, I understand that the problems of Korean folklore was not changed from ‘old' to now.

      • KCI등재

        한국 소재 연변냉면으로 본 음식 문화의 변용과 적용

        성치원(Sung, Chi-Won) 한국민속학회 2015 韓國民俗學 Vol.61 No.-

        본 연구는 북한과 중국의 접경 지역에서 한국에 온 ‘냉면(북한→중국→한국)'에 주목하였다. 또한 19~21세기 동북아시아의 격동기 속에서 국경을 넘어야(북한→중국→한국)하는 선택을 세대에 걸쳐서 하고 있는 중국동포들이 연변과 한국에서 어떻게 적응 해 가는지 그 과정을 냉면을 통해 살펴보았다. 연구결과, 과계민족(跨界民族)의 접경지역인 연변에 기반을 둔 연변냉면은 한국, 북한, 중국이라는 다국적?다문화 속에서, 자문화 중심주의(ethnocentrism) 시각에서 벗어나 양쪽 문화의 커뮤니티 공간을 형성하는 적극적인 자세가 있었다. 또한 중국 국가권력은 소수민족정책이라는 명목아래 ‘조선족자치구 · 자치주'라는 국가적인 개념을 심어주면서, 문화적 동화 정책을 통하여 차별을 최소화시킨다. 하지만 연변냉면을 구성하는 전체적인 요소 및 구조와 틀은, 한국 전통으로부터 전승된 지식 체계를 잘 활용하고 있었다. 한국으로 온 연변냉면은 중국동포 밀집지역이라는 지역적 한계와 국가권력에 의한 정책적 무지와 태생적으로 하위계층이라는 공간인식에서 비롯되는 차별과 무시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했다. 특히 한국사회의 차별적 시선은 심리적 장애로 작용하고 권력과 함께 집단화하여 그들의 커뮤니티 공간까지 어지럽게 하고 있었다. 또한 연변냉면은 한국의 정치적 · 사회적 환경 속에서 재현의 반복적인 학습을 통한 성공과 불안이 내재한 ‘공간속의 기능인'으로 전략화 할 수밖에 없는 상황과 그것을 극복하기 위한 우호적인 권력 및 소수집단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 혼탁한 상황이었다. 여기서 우리는 이주민, 이주노동자, 유학생, 중국동포 등을 관찰할 때 자기중심적인 시각에서 벗어나야 하며 인간의 보편적인 목표와 목적이 더 나은 삶의 지점을 지향한다는 것을 고려하여, 현지적응 뿐만 아니라 출신지역과의 긴밀함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은 이상현의 주장처럼 현지적응이라는 과정 속에서 그들의 수많은 도전과 실패로 오는 다양한 심리적 충격과 스트레스와 사회적 불평등에서 발생하는 변화에 대하여 가족이나 친구, 친척들이나 가까운 그들의 공동체와 긴밀한 관계망에서 풀고 있다는 사실이었다. 이처럼 다양한 심리적 상황은 21세기 연변냉면의 패러다임을 풀어가는 열쇠가 되리라 생각한다. This study is to examine Naengmyeon coming to Korea from the North Korea-China border (North Korea → China → South Korea). Through Naengmyeon, the author discusses how Korean Chinese adapted themselves to Yanbian and South Korea, crossing the border (North Korea → China → South Korea) for generations in the turbulent times in Northeast Asia from the 19th century up to the 21st century. As a result, Yanbian Naengmyeon based on Yanbian, a border area of cross-border ethnicity, was open to form a community space for bilateral cultures, giving ethnocentrism in multi-national and multi-cultural environment of South Korea, North Korea and China. Moreover, under the ethnic minority policy, the Chinese government tried to minimize discrimination by means of cultural assimilation, by giving the area the name of Yanbian Korean Autonomous Prefecture. Nevertheless, overall components, structure and framework of Yanbian Naengmyeon remained knowledge system handed down from Korean tradition. Upon arrival to South Korea, Yanbian Naengmyeon failed to shatter limitations of discrimination and neglect caused by policy makers' ignorance and the government recognition of lower class origin as well as space constraint as an area densely populated by the Korean Chinese. In particular, discriminative views of South Koreans worked as a psychological obstacle and broke their community space, coupled with a collective power. In addition, Yanbian Naengmyeong was reduced to a craftsman in a space filled with success via repeated learning of representation and anxiety in South Korea's political and social environment and to overcome this, it had to reinforce cooperation with favorable power and minority groups. In this respect, we have to escape self-centered viewpoint of immigrants, migrant workers, foreign students, and Korean Chinese and realize that not only local adaptation but also maintenance of close relationship with our native places is very important, given that universal goals and aims of humanity seek for a better life. As argued by Lee, Sang-Hyun (2000), in the process of local adaptation, they tended to overcome diverse psychological shocks and stresses from their trials and failures and changes due to social inequality with the help of family, friends, relatives or a close community network. Like this, many different psychological situations are expected to understand the paradigm of Yanbian Naengmyeon in the 21st century.

      • KCI등재

        동아시아 줄다리기와 한국 줄다리기의 유형과 계통 연구

        송화섭 한국역사민속학회 2015 역사민속학 Vol.0 No.48

        Korean Juldarigi (a tug of war ) consists of Ssang-juldarigi(Gossaum), Oi-juldarigi (with a dragon shape rope), Gae-juldarigi (with a crab shape rope), and Anjun-juldarigi (a tug of war in sitting position). A tug of war is a game performed at a ceremony or an event in Southeast Asia such as Japan, China, Vietnam, Laos, and Cambodia including Korea. The Korean tug of war has similar properties to other tug of war played in other countries in Southeast. Gossaum is similar to Turoongyeonsak, Young-juldarigi can be compared to Naga and Gae-juldarigi looks similar to with a crab shape rope. A tug of war was handed down more often to the people in coast areas than in inland areas. Korean tug of war was considered as a part of an agricultural event. However, Korean tug of war has Young-juldarigi (with a dragon shaped rope) and people worship a dragon as a symbol from heaven in inland areas and from the sea in coast areas. We can see this from the processes of Gansin (a process that calls for a god), Oshin (a process that pleases a god), and Songshin (a process that bids farewell to a god). People send a dragon back to heaven by wrapping a stone or a tree on Dangsan (a mountain where village people believe that god lives in) with the rope after a tug of war in inland areas. People in coast areas send a dragon back to sea by throwing th rope into the sea. It is an Asian custom that a tug of war is conducted on the fullmoon day in January and August in lunar calendar. Korean tug of war is commonly performed in January and it has the origin of Asinan tug of war. Turoongyeonsak, Naga and Gae-juldarigi shows that Asian tug of war has components of Esoteric Buddhism. It was recorded in 『Dongguksaeshigi』which says “Monks in blak Sungbok (cloths that monks wear) likes to play a tug of war. The tug of war was performed at lotus lamp festival in Corea dynasty when Esoteric Buddhism was developed and became a traditional game conducted in a village in Chosun Dynasty. There are other records that a tug of war was from Esoteric Buddhism and they say Naga in Angkor Wat and Shigujihee in China are from Turoongyeonsak in a book on Buddhism 『Yeolbankyeong』. Varies kinds of tug of war came from Southeast Asia to Korean Peninsula through the sea silk road and we can understand the background of them. Korean Juldarigi was based on Esoteric Buddhism of India and became a part of a ceremony for it as it came to the East Asia. A tug of war was performed by monks in Tibet as a way to overcome agony and reincarnation at first then it began to be a part of the New Year festival. The tug of war was a ceremony to become a new person on New Year's Day like a snake and a crab that do self-renewal. People did a tug of war as a symbol of regeneration thinking they were sending old ideas and the old world and greeting a new world and a new life. 한국의 줄다리기는 쌍줄다리기(고싸움놀이)․외줄다리기․게줄다리기․앉은줄다리기가 있다. 줄다리기는 한국에만 존재하는게 아니라 일본, 중국, 베트남, 라오스, 태국,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에서 연행되는 의례행위이다. 동아시아 관점에서 한국의 줄다리기는 고싸움놀이형은 투륜견삭형(鬪輪羂索形), 龍줄다리기형은 나가(Naga)형, 게줄다리기형은 게(蟹)형상과 닮은 꼴을 하고 있다. 줄다리기는 내륙산간지역보다 해안평야지대에서 전승 비율이 높다. 그동안 한국의 줄다리기는 농경의례라는 시각이 주류였다. 그러나 한국의 줄다리기 전개과정에서 뱀보다는 용의 이미지가 강하고, 용은 내륙평야 지역에서는 천룡(天龍), 해안도서 지역에서는 해룡(海龍)의 상징으로 신앙의 대상이다. 이러한 사실은 줄다리기의 강신(降神)과 오신(娛神)과 송신(送神)의 과정에서 나타난다. 평야지대에서 줄다리기 후에 줄을 당산 입석과 나무에 감는 방식은 하늘로 돌려보내는 송신을 의미하고, 줄을 바다에 던지는 방식은 줄을 해룡(海龍)의 신체로 인식하고 바다로 돌려보내는 송신의 의미이다. 줄다리기를 정월보름과 팔월보름에 거행하는 것은 동아시아의 관행이다. 한국의 줄다리기는 정월보름에 거행하는게 일반적이며, 동아시아 줄다리기의 원형질이 남아있다. 투륜견삭형, 나가형, 게줄다리기의 밀교적 요소가 그러한 사실을 말해준다. 한국의 줄다리기가 밀교와 관련있음은 『동국세시기』에 “검은 승복입은 무리들이 줄다리기를 즐겼다(緇徒又有此戱)”는 기록이 말해준다. 밀교의례가 발달했던 고려시대의 줄다리기는 上元節(음1.15) 연등회에서 행해졌다가 조선시대에 마을민속놀이로 정착한 것으로 보인다. 줄다리기가 밀교의례라는 사실은 캄보디아 앙코르왓트 나가형 줄다리기와 중국의 시구지희(施鉤之戱) 줄다리기가 불교경전인 『涅槃經』의 투륜견삭에서 나온 것이라는 기록으로 알 수 있다. 동남아시아에서 전승하는 다양한 줄다리기가 동아시아 해양실크로드를 따라 한반도에 전파되었고, 동아시라 해류의 최종기착지인 한반도에는 동남아시아 다양한 줄다리기가 전승되고 그 사상적인 배경도 읽어볼 수 있다. 궁극적으로 한국의 줄다리기는 인도의 밀교에 근원을 두고 있으며, 밀교가 동아시아로 확산되면서 줄다리기는 밀교의례로 실행되었다. 티베트 고원에서 줄다리기가 승려들이 번뇌와 윤회를 극복하는 수행의례로 시작하였으나 점차 신년축제에서 신년하례의식으로 정착한 것이다. 뱀이 허물을 벗고, 게(蟹)가 탈피(脫皮)를 하듯이, 사람도 새해를 맞이하여 새롭게 태어나는 재생의식이 줄다리기였다. 줄다리기는 송구영신(送舊迎新)의 신년하례였다. 낡은 사고와 세계는 보내고 새로운 세계, 새롭게 탄생하는, 새로운 생명력을 얻는 재생의례(再生儀禮)로서 줄다리기를 신년하례(新年賀禮)로 거행하였던 것이다.

      • KCI등재

        선교사에서 외교관으로: 알렌(Horace N. Allen, 1858~1932)의 삶과 한국

        이영미 한국역사민속학회 2020 역사민속학 Vol.0 No.58

        This paper reviews Horace N. Allen's (1858-1932) life, one of the most important Westerners in modern Korea in the late 19th and the early 20th century. Between 1884 and 1905, he led an extraordinary life in Korea. He was a medical missionary at first, and three years later, he was appointed as secretary to the Korean Legation to the United States. He came back to Korea as missionary in the end of 1889, but finally chose to work for the U. S. Legation to Korea. In addition, he had pursued the ministership for a long time, and he won it in 1897. He served as U. S. Minister for eight years. He was the first resident protestant missionary in Korea, but he was different from his colleagues who arrived later than him. As first resident missionary, Allen had made friends with powerful men and won king Gojong's favor by treating Min Young-Ik, his wife's nephew. He was already an influential man when his colleagues arrived in Korea. They, including him, were young and enthusiastic, and sometimes jealous, so it was natural that there was disagreement among them. However, he left mission on the third year and took a job offer from the Korean government instead of reconciling with them. Moreover, in July 1890, he gave up missionary work again when the Department of State appointed him as secretary to the U. S. Legation in 1890. It is hard to say that he took his calling lightly from the beginning, but he was clearly open to look for a new job. And, since leaving mission, he had tried to make more money and get a high-ranking post in Korea. It was Korea where Allen fulfilled his socioeconomic desire. He was a young man had nothing in the United States, and a failed missionary in China. However, he went to Korea as first missionary and made it his arena, and eventually, he was able to be a rich and famous man. In conclusion, he represents some people from imperialist countries who went overseas and gained wealth and fame which they could not get at home, rather than missionaries. 이 논문은 한국근대사에 등장하는 수많은 서양인 중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로 손꼽히는 알렌(Horace N. Allen, 1858~1932)의 삶을 검토하였다. 1884년부터 1905년까지 한국에서 그는 평범하지 않은 삶을 살았다. 그는 처음에는 의료선교사였으나 3년 후 주미한국공사관 서기관에 임명되었고, 1889년 말 선교사로서 재입국하였으나 결국 주한미국공사관에서 일하는 것을 선택하였다. 또한 그는 오랫동안 주한미국공사직을 추구한 끝에 1897년 그 자리에 올랐고 8년간 복무하였다. 최초의 상주 선교사 알렌은 유력한 사람들을 사귀고 민비의 조카 민영익(閔泳翊)을 치료하여 고종의 호의를 얻음으로써, 그의 동료들이 내한하기 전부터 영향력 있는 사람이 되어 있었다. 젊고 열정적이며 때로는 질투심도 있었던 그들 사이에 의견 충돌이 있었던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그러나 그는 동료들과 화해하는 대신 3년 만에 선교부를 사임하고 한국 정부가 제안한 일자리를 받아들였다. 또한 1890년 7월 국무부가 자신을 주한미국공사관 서기관으로 임명하자 또 다시 선교사 일을 포기하였다. 그가 처음부터 자신의 소명을 가볍게 여겼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그가 새로운 직업을 찾는 데 열려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선교부를 떠난 후 그는 한국에서 더 많은 돈을 벌고 고위직에 오르기 위하여 노력하였다. 알렌이 자신의 사회경제적 욕구를 실현한 무대는 한국이었다. 그는 미국에서는 가진 것 없는 젊은이였고 중국에서는 실패한 선교사였지만, 최초의 선교사로 내한해서는 한국을 자신의 무대로 삼아 부유하고 유명한 인물이 될 수 있었다. 이러한 면에서 그는 선교사들보다는 제국주의 국가 출신으로 해외에 진출하여 본국에서 누릴 수 없었던 부와 명성을 얻은 일군의 사람들을 대표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