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실과(기술·가정)교육 분야 연구의 공저자 네트워크 분석

        이윤정,김은정,김지선 한국실과교육학회 2019 한국실과교육학회지 Vol.32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the structure of social network among co-authors, focusing on the Journal of Korean Practical Arts Education (JKPAE), Journal of Korean Home Economics Education(JKHEE), and Journal of Korean Technology Education(JKTE). The social network analysis method was adopted in order to analyze the structures and structural attributes of co-author networks, the centrality indices of researchers, and the academic influences and relationships among authors.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percentage of co-authored works in the three journals was 72.5% through 79.5%, which is relatively high, and the percentage for JKTE was the highest among the three. In case of JKPAE, the number of single author works was the highest, yet more two-author works were included in JKHEE and JKTE. Over 60% of the authors were professors in JKPAE and JKHEE, compared to 45.5% in JKTE, which indicates more diverse authors published in JKTE. For JKTE, the percentage of student authors was low, and the percentages of secondary school teachers, researchers, and others were higher than the other two journals. Second, the three journals’ co-author network analysis revealed that the density and average degree were highest for JKPAE, and lowest for JKHEE. JKHEE had twice as large the number of components than the other two journals, and the number of components size over 5 was also larger, with smaller mean distance and mean diameter. Third, the co-authors’ in-degree centrality, closeness centrality, node-betweenness centrality, and eigenvector centrality in the networks were calculated in order to identify the influential researchers in the fields. There were overlapping authors between JKPAE and JKTE, but not between JKPAE and JKHEE. Also, the influential authors among authors of JKPAE were more likely to be in the technology education field. The results of this study indicates that more interactions among the researchers are needed in Practical Arts(Technology & Home Economics) Education, through integrative and collaborative research. 이 연구는 실과(기술․가정)교육 분야의 연구자 간 학술 네트워크의 구성을 파악하기 위해 SNA를 활용하여 공저자 네트워크 분석을 수행하였다. 2010년부터 2018년 8월에 발간된 한국실과교육학회지, 한국기술교육학회지, 한국가정과교육학회지를 중심으로 NetMiner 4를 이용하여 공저자 네트워크를 구성하였으며, 그 구조적 속성과 연구자들의 중심성을 파악하여 저자의 학술적 영향력 및 관계를 살펴보았다.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세 학술지의 공저논문의 비율은 72.5%에서 79.5%로 높은 편이었으며, 그 중 한국기술교육학회지의 공저비율이 가장 높았다. 한국실과교육학회지는 저자수 1명, 한국가정과교육학회지와 한국기술교육학회지는 저자수가 2명이 가장 많았다. 특히 한국기술교육학회지는 8명 이상의 다수 저자가 공저한 논문도 많았다. 학술지 저자의 직업은 한국실과교육학회지와 한국가정과교육학회지의 경우 60%이상이 교수였으나 한국기술교육학회지는 45.5%로 교수 외의 저자가 많음을 알 수 있었다. 한국실과교육학회지는 학생의 비율 낮으며, 한국기술교육학회지는 교사, 연구원, 기타의 비율이 다른 두 학술지에 비하여 현저히 높았다. 둘째, 세 학술지의 공저자 네트워크 분석 결과 네트워크의 밀도와 평균 연결도는 실과교육 분야가 가장 높았고 가정교육 분야가 가장 낮았다. 또한 한국가정과교육학회지의 경우 컴포넌트의 수는 다른 두 학술지의 2배가 넘었으며, 5개 이상의 노드를 가지고 있는 컴포넌트수도 많았고, 평균 거리와 네트워크 지름도 다른 학술지에 비하여 짧은 편이었다. 셋째, 세 학술지의 공저자 네트워크의 연결 중심성, 근접 중심성, 매개 중심성, 아이겐벡터 중심성을 계산하여 각 연구 분야에서 높은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연구자들을 파악하였다. 그 결과 한국기술교육학회지와 한국실과교육학회지의 저자들은 공통저자가 많은 데 비하여, 한국가정과교육학회지의 저자들은 한국실과교육학회지의 저자들과 공통된 경우가 많지 않았다. 또한 실과교육 분야의 저자들 중 영향력이 높은 집단은 대체로 기술교육 분야의 저자들임을 알 수 있었다. 이 연구는 실과(기술․가정)교육이 다양한 학문 공동체로서의 연구자들 간의 상호 교류를 통한 통합적, 융합적 연구가 이루어질 필요가 있음을 보여준다.

      • KCI등재

        3개 기독교교육 학술지 논문제목에 나타난 주제어 동향분석 연구

        임창호 한국기독교교육학회 2019 기독교교육논총 Vol.0 No.60

        본 연구는, 한국을 대표하는 3개 기독교교육학회(한국기독교교육학회, 한국기독교교육정보학회, 한국복음주의기독교교육학회)의 학술지(기독교교육논총, 기독교교육정보, 복음과교육)에 지난 13년간(2006.01-2018.12) 게재된 1,025개의 논문을 분석한 연구이다. 지금까지 기독교교육 연구논문 분석에 대한 몇 번의 선행연구가 있었지만, 위 3개 학술지에 실린 논문만을 대상으로 비교 연구하는 것은 본 연구가 처음이다. 특별히 이 세 학술지를 선택한 이유는, 한국 기독교교육학자들 대부분이 이 3학회 중 어느 한 곳에 속해 있거나 또한 중복하여 활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구대상 논문을 굳이 최근 13년간으로 한정하게 된 이유는 다음과 같다. 오인탁교수가 1945년부터 2005년까지 60년 동안의 한국기독교교육학문헌목록을 수집하고 분류하고 분석하는 연구를 수행하였는데, 이어진 후속연구는 자연스럽게 2006년 이후의 것이 되었다. 공교롭게도 필자가 후속연구자가 되어 2018년 12월까지 13년 동안의 기독교교육학 연구문헌들을 최종 편집하게 되었다(2020년 1월 발행 예정). 13년 동안 수집 된 한국기독교교육학문헌 목록내용 중, 3개 학술지에 실린 논문만을 별도로 선정하여 본 연구에서 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먼저 3개 학술지 1,025 논문 제목에 나타난 주요 52개 주제어를, 교회와 신앙영역(13항목), 교육영역(24항목), 상황적 영역(15항목) 등 세 영역으로 분류하여 연구빈도수를 분석하였다. 분석된 연구빈도수는 다시 전체별, 학술지별로 분석하였다. 이렇게 하여 살펴본 결과, 교회와 신앙 영역에서는 신앙, 영성, 성경(성서), 공동체 등이, 교육영역에서는 기독교교육, 청소년, 부모, 교사, 인성 등이, 상황적 영역에서는 통일(평화), 문화 및 다문화, 환경(생태), 노인(고령) 등의 항목이 높은 연구빈도수를 나타내 보였다. 반면, 교회와 신앙 영역에서는 하나님 나라, 선교, 교리 등이, 교육영역에서는 공교육, 입시, 평생교육 등이, 상황적 영역에서는 폭력, 4차산업혁명 관련 항목들에 대한 연구빈도수가 가장 적게 나타났다. 인물연구 영역에 있어서는 세 학술지가 공통적으로 칼빈, 코메니우스, 예수를 가장 많이 다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모든 학술지가 공통적으로 한국인물에 대한 연구가 인색한 것과, 성경인물 연구는 예수와 바울 두 사람만 다루어진 것을 볼 수가 있었다. 선교 136년을 맞이하는 선교한국의 기독교교육자들에 대한 연구와 성경인물에 대한 연구가 적극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보아진다. This research paper is a comprehensive analysis of 1,025 academic papers that have been published over 13 years (Jan. 2006 – Dec. 2018) in the academic journals of the three main Christian education academic associations in Korea (Korean Society of Christian Religious Education, Korea Society for Christian Education & Information Technology, and the Korean Society of Evangelical Christian Education). Although there are existing research papers that have focused on the thematic trends of Christian education academic papers, this paper is the first to focus specifically on the papers published in the three main Korean Christian education academic associations. The reason why this paper focuses on these three academic associations is that the majority of Christian education scholars in Korea is affiliated with one or more of these associations. The reason for this research paper's focus on the last 13 years of Christian education academic literature in Korea is that prior periods have already been covered in a Christian education literature compendium, published by Professor Oh In-tak, that comprehensively analyzes and catalogues the Bibliography of Christian Education Academic Literature between 1945 and 2005 in Korea. The author of this research paper is the successor of Professor Oh's compendium and will be publishing a new edition of the compendium that further covers the Christian education academic literature of the past 13years (publication expected in January 2020). This research paper draws on the research conducted in connection with the new edition of the compendium and specifically focuses on the academic literature produced by the three main Korean Christian education academic associations. This paper has categorized the titles of the 1,025 academic papers into 52 sub-themes, which can be captured under the 3 major themes of (i) "church and faith"-related themes (13 sub-themes), (ii) "education"-related themes (24 sub-themes), and (iii) "situation"-related themes (15 sub-themes). The paper analyzes the frequency of appearance of the 3 major themes and the 52 sub-themes in the academic paper titles. The results of the analysis reveal that the sub-themes that appeared with the highest frequencies under (i) "church and faith" were faith, spirituality, Bible / Scripture, and community, (ii) "education" were Christian education, youth, parents, teachers, and character, and (iii) "situation" were Korean reunification (peace), culture and multi-culture, environment and ecosystem, and elderly (aging society). On the other hand, the sub-themes that appeared with the lowest frequencies under (i) "church and faith" were God's land, mission work, and doctrine, (ii) "education" were public education, entrance examination, and continuing education, and (iii) "situation" were violence and other themes related to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he three most common individuals to appear as sub-themes across all 3 major themes were Calvin, Comenius, and Jesus. Notably, the analysis shows that Korean individuals were rarely the thematic subjects of these academic papers, and references to Biblical characters were predominantly focused on Jesus and Paul. One conclusion of the paper is that Christian education scholars in Korea should focus their academic research more on the individuals that have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136 year-long history of the development of Christian education in Korea.

      • KCI등재

        한국미술감상 영어강좌: 비교문화적 미술교육 연구

        고은실 한국조형교육학회 2010 造形敎育 Vol.0 No.38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I have taught Korean art appreciation class for four years at a college to the international foreign students and Korean students. In the classroom setting, I found its cross-cultural aspects of art education such as the combination of international-foreign students and Korean students, their diverse backgrounds and motives of taking the course, and teaching Korean art and culture in English, a foreign-international language. Through this study, I found teaching Korean art appreciation course in English as a practical example of cross-cultural art education. This study reflects the current issues of English medium instruction (non-english subjects in English) which is booming in Korea's higher education. The finding of this study is that the English course of Korean art appreciation let students understand Korean art as a cultural and historical products and basic to human survival and helps the students develop their awareness of their own cultures and identities as well as those of others'. This study suggests the English course of Korean art appreciation in the classroom with foreign and Korean students as cross-cultural art education is for the students a means to teach tolerance and empathy and a nourishing environment to make global citizens in this inevitably globalized and multiculturalized Korean society. 세계화, 국제화 시대에 영어가 세계 공용어, 국제 중심언어가 되자, 사회에서는 전공을 불문하고 영어능력을 요구하고 있고, 대학에서의 학생들의 영어능력 향상이 취업률 향상으로 이어지고 글로벌 지식을 얻기 위해서는 영어의 습득이 필수라고 주장하며 대학들에서 영어강의를 확대되었다. 대학에서는 ‘대학의 국제화가 곧 강의의 영어화’라는 생각에서 학생들에게 세계와 경쟁하는 마인드를 심어주고 이를 통한 대학의 세계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한국경제, 2010.10.10). 한국미술감상 영어강의는 이러한 국내 대학들의 전공 영어강의 붐에 따른 정책의 일환으로 생겨났고, 그 필요성과 중요성이 확인되고 있다. 외국학생들과 한국학생들의 통합수업에서 한국미술감상을 영어로 진행하는 한국미술감상 영어강좌는 급속도로 다문화․세계화․국제화되는 한국 사회와 미술계의 변화를 반영한다. 사람들은 전 세계로 여행을 다니고, 다른 나라의 언어로 소통하며,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세계의 모습과 현상을 보고 있으며, 다른 인종과 민족과 문화의 사람들이 이웃에 살고 있고, 이들이 결합된 다문화 가정들을 한국의 도시와 지방, 언론 매체 등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즉, 한국 사회를 더 이상 단일 문화의 나라라고 말할 수 없다. 미술계 또한, 한국 작가들이 뉴욕을 포함해 전 세계에 나가 전시를 하고 있고 세계적인 작가들이 국제적으로 자신들의 작품을 국제 관객들에게 보여주고자 한국에 온다. 훅(hooks, 1998)에 따르면 유목생활(nomadism)은 포스토모더니즘 시대의 현상이며 인간 경험은 계층, 문화, 인종, 성별, 국적을 놀랍게도 넘나들고 있다고 설명한다. 비교문화적 미술교육의 한국미술이론 영어강좌는 학생들에게 공감어린 감상과 이해와 다른 문화의 사람들에 대한 존중을 발전시키도록 하며 개인의 자신과 타인의 문화와 세계관의 영향을 더 깊이 이해하도록 돕는다. 미술수업에서 다른 배경과 문화와 전통을 가진 사람들을 자신과 같은 인간으로 보도록 도와주는 것이고 나아가 단지 인류학적 인간적인 이타심만이 아니라 이 사회와 세상을 살기 위한 능력으로 인식된다. 즉, 개인을 전인적인 한 개인이자 더 큰 세상의 시민이 되게 한다(Anderson & Milbrandt, 2005; Erickson, 2000; Garber, 1995). 비교문화적 미술교육은 개인의 정체성에 대한 인식에서 세계에 대한 공감으로 옮겨간 것을 의미한다(Davenport, 2000; Garber, 1995). 한국 사회는 더욱 다문화화될 것이고 세계화되고 국제적으로 통합되는 환경이 될 것이다. 그 현상은 대학의 전공 영어강의를 진행하는 강의실에서만이 아니라 초중등학교와 지역사회와 생활 주변에서 보편적이게 될 것이다. 본 연구에서 제시한 서로 다른 문화와 국적을 가진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는 문화와 미술의 주제를 외국어로 의사소통하는 한국미술감상 영어강좌는 비교문화적 미술교육의 실제 적용으로 현 사회의 현상과 현대의 한국 미술교육의 변화를 보여준다. 한국미술감상 영어강의를 통하여 학생들은 사회 속에서의 개인의 경험과 인간 존재에 대한 이타적이고 공감적인 이해와 현대 사회에 개인들에게 요구되는 세계 시민으로서 세계 공동체에 대한 인식을 배우게 되었다는 것을 깨달았다(Banks, 2004; Anderson, 1995; Garber, 1995). 즉, 이 연구의 정당성과 필요성과 중요성은 변화하는 미술계와 사회 현상에 대한 반영일 뿐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들과 함께 급속화되는 한 ...

      • KCI등재

        한국어 교육 제재로서 전래동화가 가지는 이점에 대하여

        안부영 한국국어교육학회 2010 새국어교육 Vol.0 No.86

        Korea society has changed toward multi-cultural society very rapidly, so it has to be develop that Korean Language education program for children multi-cultural family. And it is very different that making the reason of multicaltural family. Therefore it must be classify according to how parents speaking Korean in fluency. The necessity of educating Korean culture helps the foreign learners to have more interest and understanding which cultivates intercultural. At the same time, it heads for the higher levels of communicating skill. This study propose that it is useful in Korean language education for multi-cultural children using Korean folk tale. It has four reasons that teaching Korean Language education for multi-cultural children using Korean folk tale. first, Korean folk tale is similar with folk tale in other country. Second, it used to sentence repeatly. Third, a onomatopoeic word and a mimetic word used in Korean folk tale frequently. The last, multi-cultural children can easily analyze and understand the archetypes of Korean culture, values, and understandings reading Korean folk tale. 우리 사회가 빠른 속도로 다문화 사회에 접어 들어감에 따라 다문화 가정 자녀들의 한국어 교육에 대한 여러 가지 프로그램의 개발이 절실해졌다. 그런데 흔히 ‘다문화 가정’이라는 큰 틀에서 논의를 전개해 나가지만, 실제로 다문화 가정 은 형성된 배경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보다 효율적인 교육적 처치를 위해서는 다문화 가정 자녀들을 세분화할 필요가 있다. 이에 본고에서는 부모 및 자녀의 한국어 유창성 정도에 따라 다문화 가정 자녀들의 유형을 분류하였고, 한국어 및 한국 문화에 미숙한 다문화 가정 자녀들을 대상으로 논의를 진행시켜 나가고자 한다. 다문화 가정 자녀들이 우리 문화나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는 바로 한국어의 습득이 잘 이루어지지 못하였기 때문인데 이는 단지 한국어를 유창하게 잘 하지 못해서만은 아니다. 언어는 사회의 반영물이므로, 언어를 유창하게 잘 한다는 것은 우리 사회에 대한 이해가 그만큼 높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다문화 가정 자녀들은 한국 문화를 낯설어 한다. 한국 문화를 입문하는 좋은 제재로서 본고에서는 ‘전래동화’를 제시하였다. 전래동화는 입에서 입으로 전해오는 옛이야기로, 그 원형이 분명치는 않으나, 다른 나라의 전래동화와 공통적인 화소가 많아 유사한 경우가 많다. 또한 이야기 구조나 문형이 반복적으로 사용되고, 의성어와 의태어가 이야기 주인공의 상황 속에서 자연스럽게 제시되는 점, 한국 문화를 나타내는 표현이나 어휘들이 많이 사용되는 점 등은 다문화 가정 자녀들이 한국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에, 한국어가 유창하지 못한 부모를 둔 다문화 가정 자녀에게는 좋은 한국어 교육 제재로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 KCI등재

        독일의 한국민담 수용: 안드레 에카르트의 기여

        최석희 한국독일어교육학회 2004 외국어로서의 독일어 Vol.14 No.-

        20세기 초 안데르센 동화, 이숍 이야기를 비롯하여 독일의 그림동화가 한국에 소개되기 시작한 것과 같은 시기에 한국민담역시 부분적으로나마 외국에 소개되기 시작하였다. 에카르트는 1907년부터 한국에 체류하면서 선교지를 비롯하여 한국문법책(1923)에 한국민담을 소개하기 시작하였으며 1923년 바이에른 오틸리엔 수도원 출판사에서 단행본 한국민담집을 출판하였다. 한라산에서 백두산사이라는 부제를 가지고있는 이 민담집에는 38편의 한국민담과 15편의 민화가 수록되어있으며 그 중 32편의 민담은 20여년이 지난 다음 다시 오동나무 밑에서(1951), 산삼(1955)에 수록되었다. 내용이나 문체에 수정을 가하지 않은 상태에서 32편의 민담을 각각 두 권에 나뉘어 싣고 다른 민담을 첨가하여 출판한 것이다. 1973년에 나온 트라우테 샤르프의 한국민담집에도 에카르트 한국민담8편이 수록되어있다. 에카르트의 한국민담은 순수한 번역이 아니라 한국어를 배운 스승들로부터 듣고 받아 적은 것으로 1970년 이후 독일에서 번역 출간된 한국민담과는 그 성격을 달리하고 있다. 오동나무 밑에서와 산삼, 이 두 권의 민답집은 이야기 기고자들에 따라 소 장르 별로 나누어져 있으며 각 장르마다 화자가 차례로 이야기한다. 화자는 마을을 떠도는 눈먼 장님, 주막집에 모여든 마을 사람들, 산에서 나무를 하다 잠시 쉬어가는 나무꾼들이다. 에카르트한테 한국민담을 들려준 사람들은 대부분 직접 시나 수필을 쓴 당시 지식층에 속하는 인물들로 이 민담들이 언제 어떤 상황에서 이야기되어지고 있는지 설명하고 마지막에는 대화형식을 통해 윤리적 핵심 내지는 교훈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는 당시 한국에서 많이 사용하던 문학 형식으로 전문적인 것은 국문학자의 몫으로 돌려야 할 것이다. 에카르트의 민담집에서 한국인들이 휴식을 취하는 가운데 서로에게 들려주는 이 ‘이야기’는 당시 가난과 굶주림 등 어려운 삶을 헤쳐나가는 한국인의 삶의 지혜로 나타나고 있다. 에카르트의 한국민담은 한국인이 자국의 민담에 미처 관심을 가지기전에 선교목적으로 소개되었지만 결과적으로 독일의 한국민담수용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고 볼 수 있다. 일제강점기, 한국전쟁 등 한국사회의 공백기에 한국문화를 독일에 전파하고 한국학의 기저를 세운 에카르트의 업적을 새로이 평가하여야 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에카르트의 한국민담이 한국에 알려진 기존 민담과는 어떤 차별성이 있는지 또한 추후 연구되어야 할 것으로 본다. 이 논문은 독일어 권에서 한국민담수용 나아가 한국문학 수용연구를 위한 하나의 작은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 KCI등재

        한국어교육 : 한국어교육 연구의 균형화와 전문화를 위하여

        최정순 한국국어교육학회 2012 새국어교육 Vol.0 No.92

        본고는 학술대회 주제에 맞게 한국어교육에서의 교수법에 대한 몇 가지 생각해 볼 점과 한국어교육 전반의 진단 및 발전을 위한 제언을 다루었다. 한국어교육도 ``교육``의 한 부분임을 전제로 ``기능의 교수 및 학습``에만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교육이 가져야 할 가치, 지향점`` 등에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리고 아울러 한국어를 사용하게 되는 다양한 상황(일상 생활, 직업/직장, 문화교류 등)을 전제하면서 미래의 한국어교육 방법론에 대한 논의는 좀 더 포괄적이며 가치지향적인 방향으로의 발전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다른 한 편으로는 한국어교육의 양적인 발전을 바라보면서 질적인 측면에서의 발전 또한 중요하므로 이것을 위해 우리가 살펴봐야 할 몇 가지 대상들에 대해 현황을 살피고 진단을 하면서 도출된 문제의 해결을 위한 제언을 하고자 했다. 첫째는 한국어교원의 전문성을 확보를 위한 교육과정의 조정과 보완, 그리고 이와 관련하여 한국어교원 자격증의 발급 조건이나 절차에서의 보완과 등급의 조정을 위한 전반적인 검토가 필요함을 제언했고, 둘째로는 시험 위주의 교육과정 운영으로 인한 한국어교육 현장의 부작용을 제시하고 보완 및 교실 교육의 정상화를 제안하였다. 셋째로는 한국어교육 연구 경향에 대한 몇 가지 특징을 보이면서 균형 있는 연구, 전문화된 연구, 창의적인 연구의 필요성을 제안하였다. This paper covers a few points to consider teaching methods to fit the conference topics and handles suggestions for the development and diagnosis of Korean language education. Based upon the premise that Korean language education is a part of ``Education``, it should be focused to consider not only ``teaching and learning of function`` but ``educational value``, ``directing point`` Also Based upon the premise to be used Korean in various situations (daily life, occupation/work, cultural exchange, etc.) It suggests that the discussion about the future of Korean education methodology should be a little more comprehensive, value-oriented direction of development. On the other hand, looking at the quantitative development of Korean education, the development of qualitative aspects is also important. So It takes a look at some search and status for the subjects and suggest for solving the deriving problem. Firstly, the overall review is needed for Korean teacher`s expertise to complement the curriculum, and for ensuring the coordination of the Korean teacher qualifications and conditions or procedures for the issuance of ratings. Secondly, presents a side effect of Korean education due to examination-oriented curriculum and offers a complementary and normalization of classroom education. Thirdly, suggests the need for balanced, specialized and creative research, saying some of features for Korean education and research trends.

      • KCI등재

        국어교육 : 한국어 교육 제재로서 전래동화가 가지는 이점에 대하여

        안부영 ( Bu Young An ) 한국국어교육학회 2010 새국어교육 Vol.0 No.86

        우리 사회가 빠른 속도로 다문화 사회에 접어 들어감에 따라 다문화 가정 자녀들의 한국어 교육에 대한 여러 가지 프로그램의 개발이 절실해졌다. 그런데 흔히 ‘다문화 가정’이라는 큰 틀에서 논의를 전개해 나가지만, 실제로 다문화 가정 은 형성된 배경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보다 효율적인 교육적 처치를 위해서는 다문화 가정 자녀들을 세분화할 필요가 있다. 이에 본고에서는 부모 및 자녀의 한국어 유창성 정도에 따라 다문화 가정 자녀들의 유형을 분류하였고, 한국어 및 한국 문화에 미숙한 다문화 가정 자녀들을 대상으로 논의를 진행시켜 나가고자 한다. 다문화 가정 자녀들이 우리 문화나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는 바로 한국어의 습득이 잘 이루어지지 못하였기 때문인데 이는 단지 한국어를 유창하게 잘 하지 못해서만은 아니다. 언어는 사회의 반영물이므로, 언어를 유창하게 잘 한다는 것은 우리 사회에 대한 이해가 그만큼 높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다문화 가정 자녀들은 한국 문화를 낯설어 한다. 한국 문화를 입문하는 좋은 제재로서 본고에서는 ‘전래동화’를 제시하였다. 전래동화는 입에서 입으로 전해오는 옛이야기로, 그 원형이 분명치는 않으나, 다른 나라의 전래동화와 공통적인 화소가 많아 유사한 경우가 많다. 또한 이야기 구조나 문형이 반복적으로 사용되고, 의성어와 의태어가 이야기 주인공의 상황 속에서 자연스럽게 제시되는 점, 한국 문화를 나타내는 표현이나 어휘들이 많이 사용되는 점 등은 다문화 가정 자녀들이 한국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에, 한국어가 유창하지 못한 부모를 둔 다문화 가정 자녀에게는 좋은 한국어 교육 제재로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Korea society has changed toward multi-cultural society very rapidly, so it has to be develop that Korean Language education program for children multi-cultural family. And it is very different that making the reason of multicaltural family. Therefore it must be classify according to how parents speaking Korean in fluency. The necessity of educating Korean culture helps the foreign learners to have more interest and understanding which cultivates intercultural. At the same time, it heads for the higher levels of communicating skill. This study propose that it is useful in Korean language education for multi-cultural children using Korean folk tale. It has four reasons that teaching Korean Language education for multi-cultural children using Korean folk tale. first, Korean folk tale is similar with folk tale in other country. Second, it used to sentence repeatly. Third, a onomatopoeic word and a mimetic word used in Korean folk tale frequently. The last, multi-cultural children can easily analyze and understand the archetypes of Korean culture, values, and understandings reading Korean folk tale.

      • KCI등재

        한국 그리스도교 연구, 한국적이기 위하여

        이찬수(Yi, Chan-Su) 한국종교교육학회 2001 宗敎敎育學硏究 Vol.13 No.-

        다른 문화권 안에 새로운 종교가 소개되기 위해서는 그 종교 문화적 전통 안에 살고 있는 사람들 안에서 새롭게 이해되고, 이해 대상이 이해 주체 안에 그 전과는 다르게 받아들여져야 한다. 그리스도교도 마찬가지이다. 한국적으로 이해된 그리스도교와 서양인들이 이해하고 있는 그리스도교는 다르다. 두 문화적 맥락 사이에는 상당한 격차가 놓여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100년간 진행되었던 한국 그리스도교 연구는 이러한 이해 과정, 특별히 한국의 종교문화적 상황을 충분히 의식하지 못한 채 이루어졌다. 한국 그리스도교 연구자는 거의 모든 분야에서 한국이라는 지평을 떠나 있었고, 연구의 시각도 한국을 단순히 대상적으로 파악하는 수준을 넘어서지 못했다. 그들은 대부분 서양의 오리엔탈리즘적 시각을 그대로 받아서, 한국을 그리스도교화해야 할 평면적이고 지리적인 공간 차원에서 파악했다. 그러나 한국 그리스도교는 서구 그리스도교라는 보편성에 의해 대상적으로 조명됨으로써 정당성이 확보되어야 할 주변물이 아니다. 한국 없는 한국 그리스도교, 한국 그리스도교 없는 그리스도교 일반이란 애당초 불가능한 개념이기 때문이다. 한국의 역사적이고 문화적인 전통 없이 한국에서 그리스도교는 아무런 내용도 획득하지 못한다. 서양 그리스도교의 특수성과 한국 그리스도교의 특수성이 공존하면서 그리스도교라는 실재가 성립되는 것이다. 모두를 중심으로 세울 수 있는 연구자세가 필요하다. 그것이 한국과 서양의 대립 구도를 넘어서는 탈옥시덴탈리즘적 한국 그리스도교 연구 자세인 것이다. 그래서 이 글의 제목도 한국 그리스도교 연구, 한국적이기 위하여 라고 붙였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