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택민국학연구원 총서 『김광순 소장 필사본 고소설 100선』 유일본 및 희귀본의 문화재적 가치와 소설사적 의의

        엄태웅 ( Eom Tae-ung ) 택민국학연구원 2021 국학연구론총 Vol.- No.27

        택민국학연구원 총서 『김광순 소장 필사본 고소설 100선』에는 유일본 14종과 희귀본 8종이 수록되어 있다. 유일본은 <윤선옥전>, <수륙문답>, <유생전>, <승호상송기>, <양추밀전>, <사명당행록>, <명비전>, <어득강전>, <정각록>, <장선생전>, <추서>, <제읍노정기>, <순금전>, <오일론심기> 등 14종이며, 희귀본은 <왕낭전>, <명배신전>, <서해무릉기>, <최호양문록>, <임시각전>, <다람전>, <장현전>, <마두영전> 등 8종이다. 여기서는 이들 작품을 간략히 소개하며 어떠한 이유에서 유일본 및 희귀본으로 분류되었는지 언급하였다. 그리고 『김광순 소장 필사본 고소설 100선』 외에도 『김광순 소장 필사본 한국고소설전집』에 여전히 유일본과 희귀본으로 분류될 수 있는 작품이 많이 있음을 주장하기 위해 한 사례를 제시하였다. 이와 같은 내용을 통해 『김광순 소장 필사본 고소설 100선』의 문화재적 가치와 소설사적 의의를 밝혔다. 개성적 이본이 많은 우리 고소설의 특징을 언급하며, 유일본과 희귀본은 물론이거니와 그 외의 작품(이본)들도 이본이 여러 종 있을 뿐 모두 같은 것이 아니라 각기 다른 개성적 면모를 지니고 있음을 환기하였다. 그리고 보존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였다. 『Kim Kwang Soon’s Collection of 100 Manuscripts of Korean Classic Novels』 contains 14 unique and 8 rare editions. The former is < Yoon-seon-ok-jeon >, < Soo-ryook-moon-dap >, < Yoo-saeng-jeon >, < Seung-ho-sang-song-gi >, < Yang-choo-mil-jeon >, < Sa-myeong-dang-haeng-rok >, < Myeong-bi-jeon >, < Eo-deuk-gang-jeon >, < Jeong-gak-rok >, < Jang-seon-saeng-jeon >, < Choo-seo >, < Je-eup-no-jeong-gi >, < Soon-geom-jeon >, < O-il-lon-sim-gi >, the latter is < Wang-nang-jeon >, < Myeong-bae-shin-jeon >, < Seo-hae-moo-reung-gi >, < Choi-ho-yang-moon-rok >, < Im-si-gak-jeon >, < Da-ram-jeon >, < Jang-Hyeon-jeon >, < Ma-doo-yeong-jeon >. Here, we briefly introduce these works and mention why they were classified as unique or rare. In addition to 『Kim Kwang Soon’s Collection of 100 Manuscripts of Korean Classic Novels』, a case was presented to assert that there are still many works that can be classified as unique or rare in 『Kim Kwang Soon’s Collection of 100 Manuscripts of Korean Classic Novelss』. Through these works, the cultural value and the historical significance of the novel were revealed. I examined the characteristics of our classic novels with many individual versions, and point out that there are several types of works(versions) which are considered unique or rare, and have different individual aspects. The necessity for the preservation of these types of works was once again confirmed.

      • KCI등재

        <김광순 소장 필사본 고소설 100선> 역주본 완간의 의의 및 후속 작업을 위한 제언

        박은정 ( Park Eun-jeong ) 택민국학연구원 2021 국학연구론총 Vol.- No.27

        <김광순 소장 필사본 고소설 100선> 역주본이 마침내 완간되었다. 고소설과 관련한 K-콘텐츠가 주목받고 있는 문화적 분위기 속에서 매우 고무적인 성과이다. 101편의 필사본 작품이 역주본으로 완성되어 일반 독자와 문화 종사자들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본 역주본은 단일 기관의 역주 결과물로 가장 방대한 분량이며, 유일본, 희귀본, 최초 역주본 등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그 가치와 의의가 더욱 크다. 다만, 100선 선정 기준이나 해당 역주본의 가치에 대한 설명이 부족한 부분, 제목·해제·현대어역·원문에서 간혹 드러나는 오류 등은 향후 수정·보완이 되었으면 한다. 역주본의 편집과 구성은 연구자용과 일반 독자용의 분책이 최근의 흐름이기는 하나, 이는 간행 취지와 제반 여건을 고려해야 하는 부분이라 생각된다. 완간 이후 후속 작업으로 역주본 활용을 위한 추가 집필, 학제적 연구 및 문화 생산자와의 협업, 택민국학연구원 홈페이지 활성화, 고소설 문학관 건립 및 프로그램 개발, 정책적 지원 확대 촉구를 제안하였다. 문화콘텐츠화를 위한 해설의 예시로 1차년도 역주본 중 하나인 <송부인전>을 간단히 소개하였다. <송부인전>은 익숙한 여성 수난담 정도로 생각하기 쉽지만, 다소 도식적이고 통속적인 전개 속에 진지한 주제 의식을 담아내고 있어 오늘날의 독자들에게도 흥미롭게 읽힐 수 있는 작품이다. 어리고 나약하던 여성의 성장 서사이면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을 통해 비혈연 공동체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희망의 서사이다. 원형 스토리의 재현 또는 가공을 통해 새로운 이야기들을 빚어낸다면 새로운 K-콘텐츠로 재탄생할 수 있을 것이다. The translation and annotation of < Kim Kwang Soon’s Collection of 100 Manuscripts of Korean Classic Novels > was finally completed and published. It is a very encouraging achievement in the current cultural atmosphere of the Korean inspired entertainment movement known as K-Content, that the Korean classic novel is drawing attention. A total of 101 hand-transcribed novels were completely translated and annotated, giving ordinary readers, as well as culture-related researchers, the ability to make good use of the novels included in this translated and annotated collection. This translation and annotation collection is the largest body of work conducted by a single institution, and it has great value and significance in the sense that many of the novels in the collection are either the only existing versions, rare versions, or the first annotated translations. However, the publication has some limitations. For example, it does not have enough explanations on the selection standards for the 100 works, nor does it explain the values of translation and annotation. Also, it has a few errors regarding titles, explanatory notes, translation in modern languages, and original texts. The collection should be supplemented and corrected in near future. Though recent trends show that books for ordinary readers and those for researchers are separated in the editing and structuring of the published translated and annotated version. The decision of whether, and how, to separate must consider the purpose of the publication and overall conditions. As for follow-up works after the publication of the collection, several suggestions are presented. They include additional writing to utilize the translated works, collaboration with interdisciplinary researchers, culture service and goods producers, active use of the Taekmin Academy of Korean Studies’ website, establishment of a literary house for classic novels, and the development of programs urging for more policy supports. As an example of explanation for developing cultural content, Songbuinjeon, which is one of the first-year annotated translations, is briefly introduced. It is easy to think that Songbuinjeon is a familiar story of a woman’s suffering, but it contains a serious theme in more or less schematic and popular development, and thus it can be read with interest by today’s readers. It is a description of a young and weak woman’s growth, and at the same time a description of hope showing the possibility of a non-blood community through affectionate gazes toward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It can be reproduced as an example of good cultural content, if one can create new stories through reappearance or adaption of the original story.

      • KCI등재후보

        고종 황제가 慶運宮을 세운 뜻 - 克日과 對淸 독립 의지-

        이태진 택민국학연구원 2012 국학연구론총 Vol.0 No.10

        Gyeong'un Palace became the main palace of the Great Han Empire(Korean Empire), with three aims of relations with China, self-reliance, and independence,expressing determination not only to embracing new civilization of the West, but also to overcome Japan after the Japanese invasion to Korea, especially, after the assassination of Empress Myong-Seong during the reign of King Gojong. This makes Gyeong'un Palace as a place to be commemorated and preserved as a historic site of the establishment of a modern state. Nonetheless, even the name was changed to Deoksu Palace (Deoksugung),and the Wongudan Heaven Altar and other major architectures surrounding it were destroyedeokor are on the verge of loss. As for the Wongudan Heaven Altar,the most symbolic icon, the Japanese changed its status as a property owned by the state from one owned by the Department of the Royal Household in order to leave the property at the Residency-General's disposal. Then, they finally tore it down to build the Railroad Hotel in 1913 on the spot. It was a return to Nambyeolgung, where royal envoys from Ching Dynasty stayed before the Wongudan Heaven Altar. In other words, they built an ultra modern accommodation where high-ranking officials from the Empire of Japan, the new colonial ruler of Joseon Korea,came to Seoul by the Gyeongbu line train and stayed. The space of the whole Jeong-dong area centering on Gyeong'un Palace is a place, which was filled with the Great Han Empire's strong will to modernize and struggles to establish itself as a self-reliant independent nation, breaking away from pressures from Ching Dynasty and Japan. Also, it is the place where the history of violence took place, when the aggression policy of Japan broke down the will of the Great Han Empire and annexed it into Japan. The history of violence, which took place in the very early 20th century, still remains as an unresolved old issue between Korea and Japan. Gyeong'un Palace and Jeong-dong are places with cultural historic scent of the original place where Korea embraced new civilization from the West in the late 19th century and early 20th century. On the other hand, in Koreans' memory, it is a place where expansionism by Japan, which imitated imperialism, left its footprints scattered all over the place. Since the memory of the latter can only be changed by Japan, I sincerely hope that Japanese have an authentic appreciation of the space. 경운궁은 고종시대의 서양 신문명 수용의 의지뿐 아니라, 일본의 침략 앞에 특히 왕비시해 사건 이후 극일의 의지를 담으면서 對淸 자주 독립의 3중주 속에 대한제국의 본궁으로 거듭났다. 그렇다면 경운궁은 근대국가 수립의 역사적 현장으로서 기리고 보존되어야 할 곳이다. 그런데 지금은 그 이름조차 덕수궁으로 바뀌어 있고 원구단을 비롯해 주변의 주요 건축물들이 훼손되거나 망실의 위기에 처해 있다. 가장 상징성이 높은 원구단은 일본인들이 1908년부터 황실(궁내부) 소유에서 국유재산으로 바꾸어 통감부가 마음대로 처리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든 다음 1913년에 마침내 이를 헐고 그 자리에 철도호텔을 지었다. 이 행위는 원구단 이전에 있던 청국 칙사들의 숙소인 남별궁으로의 환치였다. 즉 조선에 대한 새로운 종주국인 일본제국의 고관들이 경부선을 타고 경성으로 와서 머무는 초현대식 숙소로 만든 것이었다. 경운궁을 중심으로 한 貞洞 일원의 공간은 대한제국의 근대화의 의지와 청국, 일본으로부터의 압박을 벗어나 자주 독립국으로 자리 잡기 위한 노력으로 가득 채워졌던 곳이다. 일본 침략주의가 그 의지를 꺾고 대한제국을 마침내 일본에 병합해 버린 폭력의 역사가 서린 곳이기도 하다. 20세기 극 초기에 빚어진 이 폭력의 역사는 아직도 한일 간에 청산되지 않은 과제로 남아 있다. 경운궁과 정동은 19세기 말, 20세기 초의 한국의 서양 신문명 수용의 근원지라는 문화사적 향기가 풍기는 곳이지만 한편으로 제국주의를 모방한 일본의 팽창주의의 발길이 어지럽게 깔려 있는 공간으로서 한국인의 기억에 남아 있다. 후자의 기억은 일본만이 바꾸어 놓을 수 있는 것이므로 일본인들의 이 공간에 대한 진정한 반성이 있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 KCI등재

        신라 경애왕(景哀王) 죽음과 관련한 몇 가지 문제 -『삼국유사(三國遺事)』기록을 중심으로-

        박순교 ( Soon Kyo Park ) 택민국학연구원 2015 국학연구론총 Vol.0 No.16

        경애왕 죽음을 두고 『三國史記』와 『三國遺事』는 세 곳에서 서술하고 있다. 하지만 그 서술의 문면에는 미묘한 차이가 있다. 그 까닭에는 『三國遺事』만의 독특한 해석이 작용하고 있다고 믿어진다. 『三國遺事』는 『三國史記』사론에 나타나는 경애·경순 두인물을 놓고, 경애에게만 왕을 붙이고 있다. 또, 이전 6차례나 있은 백고좌회의 전례를 모두 생략했던 『三國遺事』가, 유독 경애왕의 백고좌회만 月日까지 밝혀 特記하고있다. 결국 『三國遺事』는 경애왕의 죽음을 주연과 연관지은 『三國史記』 史論에 회의적입장이었다. 불교에 대해 호도, 폄훼한 『三國史記』 사론을 포폄없이 인용한 것은 불교찬양을 염두에 둔 『三國遺事』로선 일대 파격이며, 그 이면에는 『三國史記』 사론 전체에 대한 거부감이 담겨 있다고 여겨진다. 또한 『三國遺事』는 경애왕 치세의 내용, 특히 죽음과 관련한 부분을 모두 경애왕 편이 아닌 김부편에 설정하여 죽음의 원인이 김부와 연결됨을 시사한 것은 물론, 경애왕주검에 대한 김부의 장례마저도 의도적으로 삭제하여 행위 그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다. 또한 『三國遺事』 후백제 견훤조에선 근품성 공격 직후, 곧 견훤의 대공세 초반에 이미 경애왕이 고려에 대한 구원 요청을 하였음을 밝혀 경애왕 죽음이 왕건의 방관과 연관이 있으며, ‘시림’이라는 회합 지점을 제시하여 신라 내 견훤의 내응 세력이 김씨세력의 일부임을 드러내고 있다 Samkuksaki(『三國史記』) and Samkukyusa(『三國遺事』) had shown a subtle difference, in describing death of king Kyungae(景哀王). Samkukyusa(『三國遺事』 )had put such a title as king only to Kyungae, unlike case of Kyungsun. Also Samkukyusa(『三國遺事』) that had omitted all the previous six Buddhist mass conference(百高座會) recorded king Kyungae``s Buddhist mass conference especially, with a precise date. After all, It is proved that Samkukyusa(『三國遺 事』) had a favorable attitude to king Kyungae(景哀王), with respects. In this way, Samkukyusa(『三國遺事』) had been on the point of skeptical position contrary to Samkuksaki(『三國史記』)which had connected the death of king Kyungae(景哀王) with the feast of liquor. Moreover, Samkukyusa(『三國遺事』) had quoted historical treatise of Samkuksaki(『三國史記』), Buddhism must be the source of the Lost Kingdom without criticism, this must be a setting for a strong negative historical treatise related to the entire Samkuksaki(『三國史記』). In addition, Samkukyusa(『三國遺事』)had recorded contents of king Kyungae(景哀 王)``s death and the cause of death in the part of Kimbu(金傅), which has suggested the fact of Kimbu(金傅)``s being connected to the death of king Kyungae(景哀王). In this context, Samkukyusa(『三國遺事』)had denied Kimbu(金 傅)``s funeral for king Kyungae(景哀王). The existence of ``Si rim(시림) quoted in Samkukyusa(『三國遺事』) has proved the relationship between king Kyungae (景哀王)``s death and Kim clan, especially Kimbu(金傅).

      • KCI등재

        신라(新羅) 선덕왕대(善德王代)의 구휼이 가진 의미

        신정훈 ( Shin Jung-hoon ) 택민국학연구원 2018 국학연구론총 Vol.0 No.21

        선덕왕은 신라 역사상 처음으로 여자로서 왕위에 올랐다. 선덕왕은 15년의 재위기간에 3회에 걸쳐 구휼을 실시하였다. 이러한 구휼은 현실적으로 국가재정이 건실해야 가능하다. 眞興王代에 신라는 한강 유역을 차지하고 가야지역을 병합하여 재정이 확대되었다. 이러한 배경 아래 선덕왕은 이례적으로 3회에 걸친 구휼을 실시할 수 있었다. 이러한 선덕왕의 구휼은 처음으로 여자로서 왕위에 오른 사실과 관련되었다. 선덕왕 자신이 이 점을 가장 심각하게 보았을 가능성이 크다. 선덕왕은 여왕이라는 정치적 부담을 3차례에 걸친 구휼로 극복하려 했다. 구휼은 선덕왕 원년과 2년, 4년에 걸쳐 이루어졌다. 즉위 초반의 구휼은 민심을 얻으려는 목적으로 이루어졌다. 선덕왕의 구휼은 불교와 밀접한 연관을 가지고 있었다. 선덕왕은 眞平王의 딸로서 왕위를 이어받았다. 진평왕이 圓光에게서 받은 계는 보살계였다. 선덕왕 역시 진평왕과 마찬가지로 보살계를 받았다고 보여 진다. 불교의 경전인 『梵網經』은 국왕이 보살로서의 자비심으로 일체중생을 구제해야 한다고 하였다. 그리고 『藥師經』에는 중생이 굶주릴 때에 배부르게 해주겠다는 원을 담고 있다. 이로 보아, 선덕왕은 불교의 영향으로 3회에 걸친 구휼을 행했다. 이러한 구휼은 여자로서 왕위에 오른 정치적인 약점과 관련이 있었다. 선덕왕은 구휼을 통해, 민심을 얻어 여왕즉위에 회의적인 진골귀족세력을 견제하려 했던 것이다. King Seondeok was the first queen in Silla history. King Seondukperformed his relief three times. This kind of benefit is possible only if the national finances are sound. King Jinheung occupied the Han River basin, and merged the Gaya area. With this territorial expansion, state finances expanded. Under this background, King Seondeok was able to perform three times of unusual support. The help of King Seondeok was closely related to Buddhism. King Seondeok succeeded the throne as daughter of King Jinpyeong. It was the bodhisattva system that King Jinpyeong received from the wongwang(圓光). King Seondeok had received bodhisattvas like King Jinpung. Buddhism is noted with regard to the relief of King Seondeok. "Beommanggyung"(『梵網經』) said that the king should relieve all generation with compassion as Bodhisattva. And the "yagsagyung"(『藥師經』) had a desire that the people will feed them when they were hungry. In the end, King Seonduk had three salvation under the influence of Buddhism. Such salvation related to the political weakness that rose to the throne as a woman. The purpose of King Seonduk's salvation was to check the noble nobility.

      • KCI등재

        남성 주인공 변복 모티프의 한중 비교 연구 - <구운몽(九雲夢)>과 <양교혼(兩交婚)>을 중심으로

        최예화 ( Cui Yi-hua ) 택민국학연구원 2018 국학연구론총 Vol.0 No.22

        <구운몽>과 <兩交婚>은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거의 동시대에 출현하였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작품 속에서 남성 변복 모티프가 등장하는 것은 예사로 볼 일이 아니다. 더욱이 <兩交婚> 역시 <구운몽>과 마찬가지로 여성과의 결연을 목적으로 변복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런 점에서 두 작품을 비교해 보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다. 하지만 본고에서는 영향 관계를 따지거나, 선후를 밝혀 볼 생각은 전혀 없다. 단지 같은 모티프가 각각의 작품 속에서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살피고, 공통점과 차이를 찾아 그 의미를 모색해보았다. <구운몽>과 <兩交婚>은 여성과의 결연을 앞둔 남성이 변복을 한다는 공통점을 갖는다. 결국, 두 작품의 변복 모티프는 결연 서사와 밀접한 관련을 맺는다. <구운몽>과 <兩交婚>은 변복 모티프에 따른 서사 전개가 동일함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구운몽>과 <兩交婚>의 변복모티프 관련 서사단락의 대비에서 살펴보다시피, 구체적인 부분에서는 차이를 보인다. 이는 아마도 당시 조선과 중국의 향유층 사이에 놓인 의식의 차이에 따른 것이라고도 할 수 있다. < The Cloud Dream of The Nine九雲夢 > and < Two marriages兩交婚 > appeared in Korea and China around the same period. Both works use character disguise as a motif. Furthermore, it is remarkable that the main character in < Two marriages兩交婚 > is disguised as a woman for the relationship with woman, as is the case for < The Cloud Dream of The Nine九雲夢 >. In this sense, it would be interesting to compare the two work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not to find out how one work influenced the other,# or which work came out first. Instead, this study examines how the same motif is applied in each work and observes how similar and distinct features determine meaning. < The Cloud Dream of The Nine九雲夢 > and < Two marriages兩交婚 > employ the same literary device where a man disguises himself before beginning a relationship with woman. Thus, the disguising motif in the two works are closely related to relationships. This study identifies that < The Cloud Dream of The Nine九雲夢 > and < Two marriages兩交婚 > had the same story development based on the disguising motif. However, a comparison of the narratives which relate to the use of the disguising motif in < The Cloud Dream of The Nine九雲夢 > and < Two marriages兩交婚 >, show differences in the details. It is assumed that such differences are caused by the different perceptions of the Joseon and Chinese people who were fans of both works.

      • KCI등재

        『임호은전』의 공간 구성과 그 미학적 특징

        신태수 ( Shin Tae-soo ) 택민국학연구원 2017 국학연구론총 Vol.0 No.20

        『임호은전』의 주인공은 ‘길 위의 영웅’이다. 고난도 길 위에서 겪고, 영광도 길 위에서 얻고, 佳緣도 길 위에서 맺는다. 고소설의 공간 체계인 원심적 공간 체계와 구심적 공간 체계가 주인공을 뒷받침하면서 ‘길 위의 영웅’의 형상화가 가능했다. 원심적 공간 체계는 권1에서 나타나고 구심적 공간 체계는 권2에서 나타나는데, 각 공간 체계를 지배하는 윤리는 각기 신성한 효윤리와 몰아적 충윤리다. 공간 체계가 이처럼 다르니, 공간 서술 방법 또한 같을 리 없다. 권1의 경우는 인물 추적 방식에 의존하면서 ‘짜깁기 전략’을 펼치고, 권2의 경우는 공간 술회 방식에 의존하면서 ‘건너뛰기 전략’을 펼친다. ‘짜깁기 전략’과 ‘건너뛰기 전략’은 연합하여 ‘윤리의 영웅인 임호은이 사회구조적 모순을 해결한다.’는 논법을 형성한다. 이렇게 볼 때, 공간 구성은 두 가지 미학적 특징을 지닌다. 공간의 인물 대응 양상을 통해 나타나는 悲壯美와 공간의 환경 조성 양상을 통해 나타나는 崇高美가 그것이다.

      • KCI등재

        李德懋의 <기의론(氣意論)> 시학관(詩學觀)

        서동일 ( Dong Ri Xu ) 택민국학연구원 2010 국학연구론총 Vol.6 No.-

        조선시대 북학파의 대표인물인 이덕무가 시 이론에 대하여 공헌한 점이라면 바로 중국의 전통적 철학 사상을 기초로 하여 비교적 전면적이고도 창조적인 <氣意論>시학관을 제시한 것이다. 이덕무의 <기의론>시학관은 두 가지 이론적 연원을 지니고 있다. 직접적인 것으로는 庄子를 위수로 하는 로맨틱한 창작이론이라 할 수 있고, 간접적인 것으로는 전통적인 <氣論>사상이라 하겠다. 이덕무는 고대 중국의 시론으로부터 깊은 영향을 받았는 바 장자 등의 <형태와 정신>, <氣意論> 사상을 수용하였을 뿐더러 아울러 창조성을 가미하였다. <언어>와 <뜻>에 대한 이덕무의 이해는 정확하다. 그가 내세운 <言意>중에서 <言>은 시가 언어에서 표현되고 있는 형상을 가리키며, <意>는 시가에서 드러나는 감정 혹은 사상을 가리킨다. 한 수의 시에서 시인의 감정과 뜻이 작품의 주체이며, 언어와 문자는 물질적 載體로서 만약언어와 문자가 없다면 감정과 의사를 표출할 수 없다. <언어가 있다>함은 절대적인 것이지만 어떤 <뜻>이든지 모두 <언어>로 표현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 경우 오로지 독자로 하여금 초월하여 음미하고 탐색하게 하지 않으면 안된다. 그러므로 <無言>은 상대적이라 할 수 있다. 이덕무는 이러한 관점에서 <기의론> 사학관을 전면적으로 제시하였는데 구체적 내용은 아래의 세 가지에서 찾아볼 수 있다. 1). <氣>와 <意><기>에 대한 고대 중국인들의 견해는 다음 세 가지로 요약될 수 있다. 첫째는 우주의 자연만물이 존재하는 근거가 <기>라는 것이고, 둘째는 생명현상의 氣質을 가리키고, 셋째는 曺丕가 말했던 <정신-심리> 현상의 통일체인 것이다. 즉 문학활동의 주체가 갖고 있는 기품, 기질, 교양을 말한다. 그 중 둘째 함의에서 <기>는 곧 자연적 생명의 실존 근거로서<기>가 다하면 생명은 끝나고 유기체가 썩어버린다. 셋째 함의를 보면 <기>는 생명주체의 정신적 근거로서 그 <기>가 사라질 경우 비록 자연적인 생명이 여전히 존재하더라도 그것은 살아있는 송장에 불과하다. 모두어 말해서 이덕무는 문인들은 모름지기 <기>를 기르기에 힘을 다함으로써 작품을 폭넓고 뜻깊게 하여야 하며 또한 그것으로써 독자들의 한층 심원한 심미적 감정을 불러일으켜 끝없이 감칠맛 나는 예술적향수를 누리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즉 <기>를 기르는 목적은 곧 작자의 <뜻>을 더욱 심각하게 표현하려는 데 있다고 극력 강조하였다. 2). 시와 그림의 뜻이덕무는 세상만물은 모두 신운을 전달하는 형식적 특징을 갖고 있다고 여겼다. 때문에 고명한 예술가라 할진대 마땅히 객관대상의 전형적 특징을 포착할 줄 알아야 하고 또 "적은 것으로 많은 것을 개괄"할 줄 알고 요점을 진실하게 묘사할 줄 알아야만 객관대상의 형태와 신운을 생동하게 재현할 수 있다고 보았다. 다음으로이덕무는 시 짓기도 그림 그리기와 마찬가지로다만 <몇 글자안쓰고도 아주멋진>심미적 경지를 창조했다면 곧 시가의 의운을 드러낸것으로 할 수 있다고 여겼다. 3). <묘하게 깨닫고> <언어 밖의 뜻을 나타내는> 길<깨달음>에 대한 이덕무의 인식은 嚴羽의 <妙悟說>에서 비롯된 것이다. 첫째, 그는<묘오>를 실현하려면 반드시 <悟境>에 들어가야 한다고하면서 <오경>에 대하여 이렇게 이야기한다. 둘째, 이덕무는 <오>의 능력이란 <선천적 기질>을 기반으로 하여 또한 후천적인 양상과도 관련된다고 여겼다. 그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이덕무는 특별한 예술사유활동으로서의 시가 창작에서 시인의 선천적 기질과 사유의 민첩성도 필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후천적인 <배움>과 <깨달음>이라고 여겻다. 즉 시인의 <깨닫고 해득>하는 재능도 <배움>과 <깨달음>에서 얻어진다는 것이다. 이는 <깨달음>만 강조하고 <배움>을 배제하는 엄우의 견해와는 틀린다. 즉 이덕무의 <깨달음>은 <禪悟>가 아니다. 모두어 말해서 이덕무의 <기의론>은 사실 시가의 심미법칙에 대한 그의 인식을 분명히 드러낸 것이라 하겠다. 이덕무는 창작에 있어 심미적 주체는 마땅히 사회적 공리성에 담담해야하고 나아가서 그것을 초월하여 심미적 대상을 직감적으로 파악하고 생활을 과감히 <변형>시킴으로써 유한한 시적 언어로 무한한 <함의>를 표현할 줄 알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감상에 있어 심미적 주체는 마땅히 조용하고 몽롱한 심경에서 자신의 모든 예술 감각 기관을 충분히 가동하여 무궁한 의미를 지니는 意境에 진입하여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이러한 경지에 이르기 위해서는 심미적 주체가 반드시 자아수련에 힘써야 하고 儒雅氣를 길러야 한다는 것이다. 李德懋作爲朝鮮李朝北學派的重要詩論家,他對詩論的突出貢獻之壹,就是在繼承中國傳統的哲學和詩學思想的基礎上,較全面、完整地提出了有創意的“氣意論”詩學觀。李德懋的“氣意論”的理論淵源有兩個:壹個是以莊子爲首的浪漫主義創作理論,這是直接的理論淵源。□壹個是傳統的“氣論”思想。李德懋作爲深受中國古代詩論影響的詩學家,他對莊子等人的“形神”“言意”論思想兼收□蓄,□做了有創意的闡釋。李德懋對“言”“意”槪念的理解是正確的。他認爲:“言意”中的“言”,是指詩歌語言所表現的形象(物象);“意”則指詩歌所要表達的情感與思想。任何壹首詩,詩人的情意是作品的精神主體,語言文字是物質載體,沒有壹個載體,情意不能輸出。因此,“有言”是絶對的;至於“無言”,則是因有的“意”,不可能用“言”盡行表達出來而蘊於言外,只能讓讀者超越已有的文字去體味、探索。因此,“無言”是相對的。在此基礎上,李德懋對“氣意論”做了全面的理論闡述。這具體表現在三個方面。壹、“氣”與“意”中國古人對“氣”的理解,不外乎有以下三種:第壹種是,作爲宇宙自然萬物存在之根據的“氣”。第二種是,指生命現象的基 質。第三種是,如曹丕所說,將“氣”理解爲“精神心裏”現象的統壹體。□,文學活動主體所具有的氣韻、氣質、藝術個性的總和。其中,第二種“氣”是自然生命存在的實存性根據,其氣壹絶,生命就結束,機體就腐爛;第三種“氣”,則是主體生命存在的精神性根據,其氣□使去了,自然生命仍然存在,只不過跡近行屍走肉。總之,李德懋極力强調:文學家們應該註重養“氣”,從而使他們創作的作品,意蘊更加深廣,以引起讀者更加深切的審美情感,使他們得到品味不盡的藝術享受。總而言之,養“氣”的目的,就在於更好地體現作者的“意”,使作品的“意蘊”更加深刻。二、詩、畵之意李德懋認爲:世上萬物都有能得其傳神之意思所在的形似特征。作爲壹個高明的藝術家,就應該善於□住客觀對象的典型特征,“以少總多”,對□作切中要害的眞實描寫,這樣就可以把客觀對象的形貌神態,生動地再現出來,做到傳神寫照,情貌無遺。李德懋認爲:作詩也和繪畵壹樣,只要能創造出“不著壹字,盡得風流”的審美意境,就是寫出了詩歌的意蘊。三、“妙悟”“言外之意”的途徑李德懋關於“悟”的認識得之於嚴羽的“妙悟說”。第壹、他認爲要實現“妙悟”,必須進入壹種“悟淨”。第二、他認爲“悟”的能力,基於“天分”,也□後天的培養。李德懋認爲詩歌創作,作爲壹種特殊的藝術思維活動,確實要求詩人有天分,才思敏捷,然而最主要的,還是出之於後天的“學”與“悟”。詩人“悟解”詩的才能,因“學”而得,因“悟”而出。這與嚴羽在講“悟”時不提“學”的觀點不同,說明李德懋所理解的“悟”,不再是“禪悟”。綜上所述,李德懋的“言意論”詩學觀實際上是精□地分析了他對詩歌審美規律的認識。就創作而言,審美主體應該盡量淡化和超越社會功利性,直覺把握審美對象,大膽地對生活進行“變形”, 做到用有限的詩歌語言表達出無限的詩歌“意蘊”。就欣賞而言,審美主體也應該進入虛靜的審美心態,充分調動自己的各種藝術感官,對意味無窮的詩作進行通悟妙解,從而眞正體會到詩歌的意境和內涵。而要達到以上目標,審美主體就必須十分註重自我修養,尤其是要修煉得具有儒雅氣。

      • KCI등재

        고종 황제가 경운궁(慶運宮)을 세운 뜻 -극일(克日)과 대청(對淸) 독립 의지-

        이태진 ( Tae Jin Yi ) 택민국학연구원 2012 국학연구론총 Vol.10 No.-

        경운궁은 고종시대의 서양 신문명 수용의 의지뿐 아니라, 일본의 침략 앞에 특히 왕비시해 사건 이후 극일의 의지를 담으면서 對淸자주 독립의 3중주 속에 대한제국의 본궁으로 거듭났다. 그렇다면 경운궁은 근대국가 수립의 역사적 현장으로서 기리고 보존되어야 할 곳이다. 그런데 지금은 그 이름조차수궁으로 바뀌어 있고 원구단을 비롯해 주변의 주요 건축물들이 훼손되거나 망실의 위기에 처해 있다. 가장 상징성이 높은 원구단은 일본인들이 1908년부터 황실(궁내부) 소유에서 국유재산으로 바꾸어 통감부가 마음대로 처리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든 다음 1913년에 마침내 이를 헐고 그 자리에 철도호텔을 지었다. 이 행위는 원구단 이전에 있던 청국 칙사들의 숙소인 남 별궁으로의 환치였다. 즉 조선에 대한 새로운 종주국인 일본제국의 고관들이 경부선을 타고 경성으로 와서 머무는 초현대식숙소로 만든 것이었다. 경운궁을 중심으로 한 貞洞일원의 공간은 대한제국의 근대화의 의지와 청국, 일본으로부터의 압박을 벗어나 자주 독립국으로 자리 잡기 위한 노력으로 가득 채워졌던 곳이다. 일본 침략주의가 그 의지를 꺾고 대한제국을 마침내 일본에 병합해 버린 폭력의 역사가 서린 곳이기도 하다. 20세기 극 초기에 빚어진 이 폭력의 역사는 아직도 한일 간에 청산되지 않은 과제로 남아 있다. 경운궁과 정동은 19세기 말, 20세기 초의 한국의 서양 신문명 수용의 근원지라는 문화사적 향기가 풍기는 곳이지만 한편으로 제국주의를 모방한 일본의 팽창주의의 발길이 어지럽게 깔려 있는 공간으로서 한국인의 기억에 남아 있다. 후자의 기억은 일본만이 바꾸어 놓을 수 있는 것이므로 일본인들의 이 공간에 대한 진정한 반성이 있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Gyeong`un Palace became the main palace of the Great Han Empire(Korean Empire), with three aims of relations with China, self-reliance, and independence, expressing determination not only to embracing new civilization of the West, but also to overcome Japan after the Japanese invasion to Korea, especially, after the assassination of Empress Myong-Seong during the reign of King Gojong. This makes Gyeong`un Palace as a place to be commemorated and preserved as a historic site of the establishment of a modern state. Nonetheless, even the name was changed to Deoksu Palace (Deoksugung), and the Wongudan Heaven Altar and other major architectures surrounding it were destroyedeokor are on the verge of loss. As for the Wongudan Heaven Altar, the most symbolic icon, the Japanese changed its status as a property owned by the state from one owned by the Department of the Royal Household in order to leave the property at the Residency-General`s disposal. Then, they finally tore it down to build the Railroad Hotel in 1913 on the spot. It was a return to Nambyeolgung, where royal envoys from Ching Dynasty stayed before the Wongudan Heaven Altar. In other words, they built an ultra modern accommodation where high-ranking officials from the Empire of Japan, the new colonial ruler of Joseon Korea, came to Seoul by the Gyeongbu line train and stayed. The space of the whole Jeong-dong area centering on Gyeong`un Palace is a place, which was filled with the Great Han Empire`s strong will to modernize and struggles to establish itself as a self-reliant independent nation, breaking away from pressures from Ching Dynasty and Japan. Also, it is the place where the history of violence took place, when the aggression policy of Japan broke down the will of the Great Han Empire and annexed it into Japan. The history of violence, which took place in the very early 20th century, still remains as an unresolved old issue between Korea and Japan. Gyeong`un Palace and Jeong-dong are places with cultural historic scent of the original place where Korea embraced new civilization from the West in the late 19th century and early 20th century. On the other hand, in Koreans` memory, it is a place where expansionism by Japan, which imitated imperialism, left its footprints scattered all over the place. Since the memory of the latter can only be changed by Japan, I sincerely hope that Japanese have an authentic appreciation of the space.

      • KCI등재

        『삼국유사』 <보양이목(寶壤梨木)> 설화의 서사구조와 그 의미

        박다원 ( Da Won Park ) 택민국학연구원 2015 국학연구론총 Vol.0 No.16

        『삼국유사』의 <보양이목(寶壤梨木)> 설화에는 운문사 창사와 관련된 인물인 보양과 이목의 이야기가 전하고 있다. 그런데 이 이야기는 운문사 창건자(創建者)가 원광(圓光)이 아닌 보양이라는 사실을 고증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때문에 자칫 보양이 중심이 된 이야기인 듯하나 서해용왕의 아들로 심한 가뭄을 해갈해주는 이목 또한 이 이야기에서 간과될 수 없다. 이 이야기는 여러 큰 문제에 봉착하게 된다. 그런데 그때마다 모두 불교신앙(佛敎信仰)으로 해결되는 구조를 가진다. 하지만 문제 해결과정에서 용인 이목의 역할 또한 컸기에 이 설화를 자세히 살펴야 하는 이유가 된다. 편찬자 일연(一然)은 문제 해결 방법으로 불교신앙(佛敎信仰)의 힘을 의도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서사에서 밝혀진 것처럼 몇 번의 위기 타개(打開) 방법으로 불교신앙(佛敎信仰)의 힘을 사용하고 있는 것만 보아도 쉬이 알 수 있을 것이다. 이야기의 배경인 나말에서 여초로 이어지는 시기와 일연(一然) 당대는 사회적으로 모두 혼란한 시기였다. 그는 혼란한 시기를 벗어날 방법이 불교신앙(佛敎信仰)이 중심이 된 다양한 계층의 연대라고 생각했다. 즉, 보양으로 대표되는 불교신앙(佛敎信仰)과 토속신앙(土俗信仰)을 대표하는 용이 손을 잡는 것이다. 이들의 화합이 가능하다면 어떤 위기도 타개(打開)할 수 있다는 것을 서사구조를 통해 나타냈다. The tale of "Boyang and Imok" in Samgukyusa tells the story of Boyang and Imok, one related to the foundation of Woonmun Buddhist Temple. The story makes a great deal of effort to demonstrate with historical research that the founder of the Buddhist temple was not Wongwang but Boyang. There is thus a possibility that the story may seem to be mainly about Boyang at a first glance, but Imok cannot be neglected who is the son of the Dragon King of West Sea and resolves a drought. There are several large problems throughout the story, and they are all resolved according to the Buddhist teachings. As a dragon, Imok plays a significant role in the problem-solving process, which is why one should take a detailed look at the tale. The narrator Ilyeon intentionally emphasizes the power of the Buddhist teachings as a way to solve a problem, which is easily recognizable by the use of the power of the Buddhist teachings to resolve a conflict over several occasions as seen in the description. It was a time of social confusion when a transition happened from the end of Shilla to the beginning of Goryeo, the background of the tale, and the period when Ilyeon lived. He believed that the confusion could be eliminated through solidarity among various social classes around the Buddhist teachings. That is, Boyang representing Buddhism, joins hands with Imok, the dragon, representing folk faith. The narrative structure shows that any crisis can be resolved if harmony between them is possible.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