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학위유형
        • 주제분류
          펼치기
        • 수여기관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지도교수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미용전공대학생의 자아개념이 창의력과 진로의식에 미치는 영향

        박미나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2010 국내석사

        RANK : 249679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influence of the self-concept of college students majoring in beauty art on their creativity and career awareness. There is a trend that the number of high schools and colleges that offer beauty art education is on the rise along with the quantitative growth of the beauty industry, but this industry is still confronted with manpower problem, and workers in the industry usually don't take their job seriously. Therefore it's meant in this study to discuss the importance of self-concept among beauty art majors and to boost their creative thinking and career awareness. The subjects in this study were beauty art majors in Seoul, Gyeonggi Province and North Jeolla Province. After a survey was conducted to find out the impact of their self-concept on creativity and career awareness, the answer sheets from 506 respondents were analyzed by a SPSS 17.0 program. The response rate stood at 84.3 percent. A reliability analysis was made to check the internal consistency of the variables, and a factor analysis was utilized to check their construct validity.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tudents were investigated by obtaining statistical data on percentage and making a frequency analysis. Besides, regression analysis and T-test were carried out to look for any possible gaps in the influence of the variables, and two-way ANOVA was employed to look for any possible gaps among the variables. The major findings of the study were as follows: First, concerning differences in career awareness according to self-concept, the dimension of achievement self had a significantly positive impact on career awareness(p<.001). That was negatively affected by career purposiveness that meant to make a career choice not by internal motivation but for employment or good prospects(ß=-.13, p<.01), and career barriers(ß=-.24, p<.001) exerted a negative influence on it as well. Second, whether the self-concept of the beauty art majors made any differences to their creativity was checked, and self-concept was found to exert a statistically significantly positive influence on creativity (F=196.37, p<.001). Third, whether the creativity of the beauty art majors made any differences to their career awareness was investigated, and creativity had a statistically significantly positive impact on career awareness(F=47.43, p<.001). Fourth, as for the relationship of the interaction between self-concept and creativity to career awareness, the interaction between the two affected career barriers only in a significant manner(F=4.17, p<.05). The group that put higher value on achievement self was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the other that didn't in career awareness. The group that set higher value on their own imaginative thinking were relatively ahead of the other that didn't in career assurance(from a high of M=3.65 to a low of M=3.21) and career determination(from a high of M=3.53 to a low of 3.22). The group that prized their own divergent thinking better was relatively ahead of the other that didn't in career assurance(from a high of M=3.71 to a low of M=3.23) and career determination(from a high of M=3.67 to a low of 3.13). There were more career barriers(from a high of M=2.75 to a low of M=2.98) and stronger career purposiveness(from a high of M=2.61 to a low of M=2.84) in the latter than in the former. The group that had a higher opinion on their own social ego and imaginary thinking were relatively ahead of the other that didn't in career assurance(from a high of M=3.65 to a low of M=3.22) and career determination(from a high of M=3.54 to a low of M=3.22). Fifth, whether the interaction between self-concept and general characteristics made any differences to career awareness was analyzed, and gender had a significant impact on career assurance(p<.05). Self-concept and academic year had an interaction effect on career barriers and career determination(p<.05), and self-concept and motivation of college choice had a significant interaction impact on career purposiveness(p<.01). In the group with better self-concept, the women (M=3.73) excelled the men in career assurance, but in the other group with worse self-concept, the men(M=3.48) outdid the women in that aspect. As for career barriers, the seniors(M=2.89) encountered more career barriers in the group with better self-concept, but in the other group with worse self-concept, the sophomores were confronted with more career barriers. Sixth, whether the interaction between creativity and general characteristics made any differences to career awareness was checked, and there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gaps just in career purposiveness (p<.05) according to gender. Concerning the impact of the interaction between creative thinking and each general characteristic on career awareness, the men(M=3.07) were ahead of the women in career purposiveness in the group with better creative thinking. In the other group with worse creative thinking, the women(M=2.80) were ahead of the men in that aspect. Seventh, in regard to the relationship of the general characteristics to self-concept, creativity and career awareness, whether the motivation of college choice made any differences to self-concept was analyzed, and statistically significant gaps were found in achievement self according to that(F=4.08, p<.01). Specifically, the motivation of college choice was most related to their experiences at beauty art academies(M=3.77). As to differences in creativity by academic year, there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gaps only in imagination according to that(F=3.02, p<.05). The seniors(M=3.59) were most imaginative, followed by the juniors(M=3.37), sophomores(M=3.35) and freshmen(M=3.26). Thus, the students whose academic year was higher were more imaginative. Whether their creativity varied with a post-college career plan was analyzed, and those who were going to keep studying their current major field of study at graduate school(M=3.57) were most imaginative. Those who were going to go to graduate school(M=4.02) were the best in terms of divergent thinking as well. Whether their creativity varied with the degree of difficulty of major was checked, and there was a difference only in imagination according to that(F=4.97, p<.01). Whether their academic year made any differences to career awareness was investigated, and statistically significant gaps were found in career assurance according to that(F=2.61, p<.05). In particular, the seniors(M=3.66) excelled the others in that aspect, which showed that a higher academic year led to more career assurance. Whether the motivation of college choice made any differences to career awareness was analyzed, and career assurance was most bound up with their experiences at beauty art academies(M=3.57). Whether their career awareness differed with a post-college career plan was checked, and those who didn't ever think of it(M=3.17) faced the most career barriers(F=5.52, p<.001). The students who were going to keep studying their major field of study at graduate school(M=3.72) were the best in terms of career assurance, and those students(M=3.72) were the best in terms of career determination as well. This study attempted to find out the correlation of the self-concept of beauty art majors to their creativity and career awareness, and self-concept was identified as one of the variables to affect creativity and career awareness in a significant manner. Creativity and career awareness were significantly linked to each other and varied with general characteristics. The findings of the study suggested that a positive view of beauty art and confidence were two primary variables to design one's future. Therefore beauty art majors should wake up to the importance of the right self-concept, and beauty art education should be conducted to improve their creative thinking and career awareness. 본 연구는 미용을 전공하는 대학생의 자아개념 차이에 따라 창의력과 진로의식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고자 한 것이다. 미용분야의 양적인 팽창과 함께 미용관련 고등학교와 대학 및 대학교가 늘어가는 추세이지만 여전히 겪고 있는 인력난과 직업의식의 결여가 문제되고 있기에 미용전공대학생의 자아개념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하며 창의적 사고와 진로의식을 향상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미용전공 대학생의 자아개념이 창의력과 진로의식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본 연구는 서울특별시, 경기도, 전라북도에 거주하는 미용전공 대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지 506부, 84.3%를 SPSS 17.0의 프로그램으로 변수간의 내적 일관성을 조사하기 위한 신뢰성 분석을 하였으며 변수들의 구성개념 타당성을 위한 요인분석, 표본의 일반적 특성을 알아보기 위해 백분율과 빈도분석 이용하였다. 또한 결과 분석을 위해서 변수들 간의 영향력 차이를 검증위한 회귀분석, T-test와 관련변수간의 차이검증을 위한 이원분산분석(Two-way ANOVA)을 실시하여 분석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자아개념에 따른 진로의식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성취자아 차원은 유의한 정적(+)영향(p<.001)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진로선택의 요인이 내적동기가 아닌 취업을 목적으로 하거나 경제적으로 전망이 높은 진로선택의 요인으로 보고 있는 문항으로 보고 있는 진로목적성(β=-.13, p<.01)과 진로장애(β=-.24, p<.001)는 부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자아개념에 따른 창의력에 차이를 분석한 결과 미용전공 대학생들의 자아개념이 창의력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정적(+) 영향(F=196.37, p<.001)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창의력에 따른 진로의식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대학생들의 창의력이 진로의식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정적(+) 영향(F=47.43 p<.001)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자아개념과 창의력의 상호작용에 따른 진로의식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진로장애 요인에서만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F=4.17, p<.05). 또한 성취자아를 높게 지각한 집단의 경우, 진로의식에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상상력 사고는 높게 지각하는 집단이 낮게 지각하는 집단보다 진로확신성(고:M=3.64, 저:M=3.21)과 진로결정성(고:M=3.53, 저:M=3.22)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확산적 사고를 높게 지각한 집단이 낮게 지각한 집단보다 진로확신성(고:M=3.71, 저:M=3.23)과 진로결정성(고:M=3.67, 저:M=3.13)이 비교적 높게 나타났고, 낮게 지각한 집단이 높게 지각한 집단보다 진로장애(고:M=2.75, 저:M=2.98)와 진로목적성(고:M=2.61, 저:M=2.84)이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또 사회자아를 높게 지각하고 상상력 사고가 높은 집단은 낮은 집단보다 진로확신성(고:M=3.65, 저:M=3.22)과 진로결정성(고:M=3.54, 저:M=3.22)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파악되었다. 다섯째, 자아개념과 일반적 특성의 상호작용에 따라 진로의식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성별이 진로확신성에 유의한 영향을 미쳤고(p<.05), 자아개념과 학년이 상호작용하여 진로장애와 진로결정성에 영향을 미쳤으며(p<.05), 자아개념과 대학선택 동기가 상호작용하여 진로목적성에 유의한 영향(p<.01)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아개념이 높은 집단의 경우, 여자(M=3.73)가 진로확신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난 반면, 낮은 집단의 경우, 남자(M=3.48)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로장애에 있어서 자아개념이 높은 집단의 경우, 4학년(M=2.89)이 진로장애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난 반면, 낮은 집단의 경우 2학년이 진로장애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섯째, 창의력과 일반적 특성의 상호작용에 따른 진로의식의 차이에서는 성별이 진로목적성(p<.05)에서만 통계적으로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의적 사고가 세부적 일반적 특성과 상호작용하여 진로의식에 미친 효과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높은 집단의 경우 남자가(M=3.07) 진로목적성이 더 높았으며, 낮은 집단의 경우 여자(M=2.80)가 진로목적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곱째, 일반적 특성에 따른 자아개념, 창의력, 진로의식의 차이에 대해서는 대학선택 동기에 따라 자아개념에 차이가 있는 가를 파악한 결과 성취 자아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F=4.08 p<.01). 구체적으로 대학선택 동기는 미용학원에서의 미용경험(M=3.77)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학년에 따라 창의력에 차이가 있는 가를 파악한 결과 상상력에서만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F=3.02, p<.05). 특히 4학년(M=3.59), 3학년(M=3.37), 2학년(M=3.35), 1학년(M=3.26)순으로 학년이 높을수록 상상력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졸업 후 진로에 따라 창의력에 차이가 있는 가를 파악한 결과 상상력에서는 학과 전공과 관련된 대학원 진학(M=3.57)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확산적 사고에서도 학과 전공과 관련된 대학원 진학(M=4.02)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 전공과목 난이도에 따라 창의력에 차이가 있는 가를 파악한 결과 상상력에서만 차이가 나타났다(F=4.97, P<.01). 학년에 따라 진로의식에 차이가 있는 있는가를 파악한 결과 진로확신성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F=2.61, p<.05). 특히 4학년(M=3.66)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학년이 높을수록 진로에 관한 확신성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선택 동기에 따라 진로의식에 차이가 있는 있는가를 파악한 결과 진로 확신성은 미용학원에서의 미용경험(M=3.57)익 가장 높게 나타났다. 대학졸업 후 진로에 따라 진로의식에 차이가 있는 있는가를 파악한 결과 진로장애(F=5.52, p<.001)는 생각해 본 적이 없음(M=3.17)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진로 확신성은 학과 전공과 관련된 대학원 진학(M=3.72)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진로결정성은 학과 전공과 관련된 대학원 진학(M=3.86)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미용 전공 대학생의 자아개념에 따른 창의력과 진로의식의 상관관계를 알아보았고 그 결과 자아개념에 따라 창의력과 진로의식이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 나타났다. 또한 창의력과 진로의식 또한 서로 유의한 관계를 형성하며 일반적 특성에 따라서도 변화함을 알 수 있다. 이상에서 보는 바와 같이 결과는 미용전공 대학생들에게 미용을 통해 자신의 미래를 설계하는데 있어 보다 미용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과 자신감이 무엇보다 중요한 변수 임을 밝혀냄으로써 미용전공 대학생들의 올바른 자아개념 형성의 중요성과 미용 교육의 방향이 보다 창의적 사고를 촉진 시키며 미용전공 대학생의 진로의식을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다.

      • 중국 여성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피부관리행동 및 외모만족도에 대한 연구

        유배봉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2020 국내석사

        RANK : 249663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lifestyle, skin care behavior and appearance satisfaction. For this purpose, the research model was divided into four parts: the relationship between lifestyle and skin care behavior, the relationship between lifestyle and appearance satisfaction, the relationship between skin care behavior and appearance satisfaction, and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each variable. In this study, 418 copies of the study were selected as the final data for women over 20 years of age in Shanghai, China, using the convenience sampling method.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by frequency analysis, reliability analysis, factor analysis, regression analysis, and variance analysis using SPSS 23.0 program.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he effects of lifestyle on skin care behavior were shown in conspicuous consumption type (β=.206, p<.01), epidemic pursuit type (β=.126, p<.05), and individual pursuit type (β=.137, p<.05) had a positive effect, and the economic pursuit type (β=-.254, p<.01) had a negative effect. Second, according to the lifestyle, the effect on appearance satisfaction was shown in conspicuous consumption type (β=.193, p<.01), epidemic pursuit type (β=.141, p<.05), and individual pursuit type (β=.137, p<.05) had a positive effect, and the economic pursuit type (β=-.136, p<.01) had a negative effect. Third, the effects of skin care behavior on appearance satisfaction were positively affected by both home care (β=.233, p<.01) and professional care (β=.341, p<.01) were all had a positive effects. Fourth, it can be said that it plays a role of mediating skin care behavior in relation to the effect of lifestyle on appearance satisfaction. Fifth, the effects on appearance satisfaction according to lifestyle and general characteristics was shown in marital status (β=-.115, p<.01) had a negative effect, and education (β=.219, p<.01), monthly income (β=.098, p<.05), and lifestyle (β=.307, p<.01) were found to have a positive effect. Sixth, the effects on skin satisfaction according to skin care behavior and general characteristics was shown in age (β=-.162, p<.01) had negative effects, and education (β=.180, p<.01) and skin care behavior (β=.366, p<.01) had a positive effect. Seventh, age, marital status, educational background, and monthly income among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showed significant differences in lifestyle, by age 20-29 (4.02), unmarried (3.56), graduate school and graduation (3.53), and more than 15000 yuan (3.61) were the most significant difference. Age, marital status, education, and monthly income among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showed significant differences in skin care behavior, by age 20-29 years (4.08), unmarried (3.69), graduate and graduate school (3.62), and more than 15000 yuan (3.79) were the most significant difference. Therefore, This study found that among the lifestyle factors conspicuous consumption type, fashion pursuit type and personal pursuit type on skin care behavior, appearance satisfaction and appearance satisfaction on skin care behavior were found to have a positive effect. Lifestyle factors The economic pursuit type has a negative effect on skin care behavior and appearance satisfaction. Age, marital status, education, and monthly income among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showed significant differences in lifestyle, skin care behavior and appearance satisfaction. This study has the following limitations. The study was conducted by constructing a sample of women in some parts of China, and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limited in generalizing or expanding the interpretation of the results. In addition, using the questionnaire method the responsive stereotypes or subjective values ​​may distort relationships between variables. 본 연구는 라이프스타일, 피부관리행동 그리고 외모만족도 간의 관계를 분석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하여 라이프스타일과 피부관리행동의 관계, 라이프스타일과 외모만족도의 관계, 피부관리행동과 외모만족도의 관계, 그리고 연구대상자의 일반적 특성과 각 변수의 관계라는 네 부분으로 구분된 연구모형을 설정하였으면, 중국 상하이 지역에 거주하는 20세 이상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편의표본추출법을 이용하여 연구 자료를 적합하다고 판정된 418부를 최종자료로 채택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23.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빈도분석, 신뢰도분석, 요인분석, 회귀분석, 분산분석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피부관리행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살펴보면 과시소비형(β=.206, p<.01), 유행추구형(β=.126, p<.05), 개성추구형(β=.137, p<.05)이 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고 경제추구형(β=-.254, p<.01)이 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외모만족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살펴보면 과시소비형(β=.193, p<.01), 유행추구형(β=.141, p<.05), 개성추구형(β=.137, p<.05)이 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고 경제추구형(β=-.136, p<.01)이 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피부관리행동에 따라 외모만족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살펴보면 홈케어(β=.233, p<.01)와 전문케어(β=.341, p<.01)가 모두 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라이프스타일이 외모만족도에 미치는 영향 관계에서 피부관리행동의 매개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다. 다섯째, 라이프스타일과 일반적 특성에 따라 외모만족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살펴보면 결혼여부(β=-.115, p<.01)가 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학력(β=.219, p<.01), 월수입(β=.098, p<.05), 라이프스타일(β=.307, p<.01)이 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섯째, 피부관리행동과 일반적 특성에 따라 외모만족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살펴보면 연령(β=-.162, p<.01)이 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학력(β=.180, p<.01), 피부관리행동(β=.366, p<.01)이 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곱째, 조사대상자의 일반적 특성 중의 연령, 결혼여부, 학력, 월수입은 라이프스타일에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0∼29세별로(4.02), 미혼(3.56), 대학원 재학 및 졸업(3.53), 15000위안 이상(3.61)은 유의한 차이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자의 일반적 특성 중의 연령, 결혼여부, 학력, 월수입은 피부관리행동에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0∼29세별로(4.08), 미혼(3.69), 대학원 재학 및 졸업(3.62), 15000위안 이상(3.79)은 유의한 차이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자의 일반적 특성 중의 연령, 결혼여부, 학력, 월수입은 외모만족도에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0∼29세별로(4.08), 미혼(3.91), 대학원 재학 및 졸업(3.85), 15000위안 이상(3.89), 10000∼15000위안(3.89)은 유의한 차이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본 연구는 라이프스타일 요인 중의 과시소비형, 유행추구형, 개성추구형은 피부관리행동과 외모만족도 및 피부관리행동은 외모만족도에 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프스타일 요인 경제추구형은 피부관리행동과 외모만족도에 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자의 일반적 특성 중의 연령, 결혼여부, 학력, 월수입은 라이프스타일, 피부관리행동과 외모만족도에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한계점을 갖고 있다. 중국 일부지역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표본을 구성하여, 진행한 연구로 본 연구의 결과가 중국의 전체 여성에게 일반화 하거나 확대 해석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또한, 설문지 방식을 이용하여 응답자의 고정관념이나 주관적인 가치 등으로 인해 변수들 사이의 관계가 왜곡될 수도 있다.

      • 우리나라 장례문화와 장례메이크업에 대한 인식조사

        송수미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2009 국내석사

        RANK : 249647

        With rapid economic growth, increasing interest in social welfare, and development of sciences, human life span is increasingly lengthened, leading to the creation of ageing society, where preparation for death - which cannot be overlooked - exercises great influence on the culture of funeral. Also, "funeral makeup," which has developed due to social needs, is recently used by certain classes of people, and has yet to be furthered in order to either be recognized as a professional job or classified as such. Thus, in this study, literature on Korea's funeral was examined, funeral makeup and general makeup were compared to define the difference in materials and methods. Ordinary people and students in departments relating to funeral were surveyed to identify their perception of funeral makeup. As for Korea's funeral culture, from the prehistoric era to the Joseon period, people attached great meaning to death, held big funerals, and buried dead persons in auspicious locations. Offspring managed their forefathers' tombs generation after generation. This practice has partially remained until today. During the Joseon period, traditional funeral procedures were institutionalized at the level of the state under the influence of the Confucian philosophy of reign; a funeral continued for three years in 19 stages, and the spirit of worshiping forefathers underlay traditional Korean funerals. This traditional funeral culture was streamlined and simplified according to rapidly social changes, leading to the creation of funeral halls, where prior services, field services, and follow-up services are offered; with field services, new culture and occupation of funeral makeup are being created. Funeral makeup, unlike general makeup, involves cleaning the dead body, and softening the stiff body, and then commencing makeup. Then, the body is decorated with funeral makeup and color cosmetics, and a basic facial makeup is applied to create a facial contrast. Like ordinary makeup, color makeup is applied to the dead person to match his or her occupation and lifestyle, creating a peaceful and natural look. Transparent facial color spray is applied, finalizing the makeup. Materials and methods used in funeral makeup are not quite different from those in general makeup, but to liven the complexion of the dead person, a lot of efforts were made to mix makeup colors, it was found. In the survey of perception of funeral makeup, in the case of ordinary people, more women than men said that a funeral makeup is necessary or that they will use funeral makeup. More people in their 20s and 30s, than people in their 50s, knew about funeral makeup. Regardless of age, education and religion, a large number of people said that a funeral makeup is necessary, and that they will use it. Considering these results, a greater number of those who knew about funeral makeup, and those who said that a funeral makeup is necessary, responded that they will use funeral makeup. Regardless of their majors, all respondents said that a funeral makeup is necessary, and regarding the preference of makeup performers as well, funeral makeup artists were preferred the most. Thus, most of people consider funeral makeup necessary, prefer the job of funeral makeup artists, indicating the need to provide professional guidance and education on funeral makeup, and if the service is widely promoted, the funeral makeup will emerge a new job among the makeup industry. 급속한 경제성장과 더불어 사회 복지에 대한 관심의 증가와 과학의 발달에 의한 인간 평균 수명의 연장은 고령화 사회를 초래하고, 이러한 고령화 사회에서 간과할 수 없는 죽음에 대한 준비는 장례문화의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사회적인 필요에 의해 형성된 장례메이크업은 최근에 일부의 계층에서 활용되고 있으나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전문 직업으로 인식되거나 분류되어 있지 못하고 있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우리나라의 장례문화에 대한 문헌적 고찰과 장례메이크업 시술시 일반 메이크업과의 재료 및 시술방법의 차이점을 조사하고, 일반인과 장례관련학과 학생들의 장례메이크업에 대한 인식을 설문조사하였다. 우리나라의 장례문화는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죽음에 대해 큰 의미를 두고 장례의례를 성대하게 치르고 좋은 자리에 매장하였으며, 후손 대대로 묘지를 관리하는 관습은 오늘날까지 부분적으로 행해지고 있다. 조선시대에 들어서 전통장례절차는 유교의 통치이념 하에 국가적으로 제도화 되었으며, 19단계로 약 3년에 걸쳐 장례를 행하였고, 조상을 숭배하는 개념이 기본적으로 밑바탕에 자리 잡고 있다. 이러한 전통 장례문화는 급속한 사회 변화에 따라 편의성과 경제성에 의해 간략화 및 간소화 되어 장례식장의 출현을 가져왔으며, 장례식장은 사전 서비스, 현장 서비스, 사후관리 서비스 등의 장례서비스를 행하고, 현장 서비스에서는 장례메이크업이라는 새로운 문화와 직업이 생겨나고 있다. 장례메이크업의 시술순서는 일반 메이크업과 달리 시신을 깨끗하게 하고 사후 경직된 조직을 완화시키는 전처리 후에 메이크업을 시작하며, 장례메이크업전용 색조화장품과 일반 색조화장품으로 혈색을 부여하고, 안면구조의 명암을 고려하여 기본 안면 화장을 한다. 또한 일반메이크업과 마찬가지로 생전의 직업, 환경 등을 참작하여 평온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되도록 색조메이크업을 한 후 안면 착색제인 투명스프레이를 사용하여 마무리하며, 장례메이크업에 사용하는 재료나 시술 방법 등은 일반메이크업과 큰 차이가 없으나 혈색을 나타내기 위한 색조 배합에 신중을 기하는 것으로 관찰되었다. 장례메이크업에 대한 인식 조사에서 일반인은 남자보다는 여자가 장례메이크업이 '필요하다'와 '이용하겠다'는 응답이 높았고, 50대 이상보다는 20대와 30대에서 장례메이크업에 대해서 많이 알고 있었으며, 모든 연령과 학력, 종교에 상관없이 장례메이크업이 '필요하다'와 '이용하겠다'는 응답이 높았다. 이러한 결과로 부터 장례메이크업에 대해 알고 있는 응답자와 장례메이크업이 필요하다는 응답자에서 이용하겠다는 생각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전공여부와 관계없이 모두 장례메이크업이 필요하며, 시술자 선호도에서도 장례메이크업 아티스트를 가장 선호하였다. 따라서 대다수가 장례메이크업의 필요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장례메이크업 아티스트를 선호하고 있으므로 장례메이크업에 대한 전문적인 지도와 교육이 필요하며, 폭넓게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면 메이크업 산업 분야에 새로운 직업군으로 부각 될 것으로 전망된다.

      • 스키리조트 소비자의 CCM인식과 서비스價値 및 고객 忠誠度와의 關係

        유희임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2018 국내박사

        RANK : 249647

        본 연구는 하북성내 9개 스키리조트에 대한 소비자의 CCM인식과 서비스 가치 및 고객 충성도 관계를 분석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통해 수리통계를 실시하였다. 이러한 연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2016년 12월1일~2017년 2월15일까지 하북성의 스키리조트에서 동계스포츠를 즐기는 소비자들을 대․중․소형별로 각각 120명을 할당하여 충 360명을 표집 하였다. 자료처리는 SPSS Window(Ver19.0)을 이용하여 요인분석, 변량분석, 상관분석, 다중 회귀분석을 실시하였으며, Duncan의 사후검증(Post-Hoc Test)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를 종합하여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첫째, 대형 스키리조트에서 소비자의 CCM인식에 대한 일반적인 특성에 따른 결과는 연령에서 소비자정보시스템․소비자불만관리프로세스, 직업과 월평균 소득 및 참여 종목, 시즌권 유·무에서 소비자정보시스템, 방문 횟수에서 리더십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형 스키리조트에서 소비자의 CCM인식에 대한 일반적인 특성에 따른 결과는 참여종목에서 소비자불만관리프로세스, 시즌권 유·무에서 리더십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형 스키리조트에서 소비자의 CCM인식에 대한 일반적인 특성에 따른 결과는 참여 종목과 방문 회수에서 리더십, 시즌권 유·무에서 소비자정보시스템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대형 스키리조트에서 서비스 가치에 대한 일반적인 특성에 따른 결과는 기능적 가치에서 직업 , 월평균 소득, 방문 횟수, 시즌권 유·무가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형 스키리조트에서는 기능적 가치에서 참여종목이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셋째, 대형 스키리조트에서 고객 충성도에 대한 일반적인 특성에 따른 결과는 구전의도에서 시즌권 유·무가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소형 스키리조트에서는 고객 충성도에 대한 일반적인 특성에 따른 결과는 연령에서 재이용의도와 구전의도가, 참여종목에서 재이용의도가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넷째, 대형 스키리조트에서 소비자중심경영체계, 소비자정보시스템, 소비자불만관리프로세스가 기능적 가치에, 소비자중심경영체계, 소비자정보시스템이 사회적 가치에, 리더십, 성과관리가 감정적 가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형 스키리조트에서 소비자불만관리프로세스가 기능적 가치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섯째, CCM인식 따른 고객 충성도는 대형리조트 소비자에 있어서 소비자중심경영체계, 소비자정보시스템, 소비자불만관리프로세스가 재이용의도와 구전의도에 대하여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섯째, 대형 스키리조트에서 기능적 가치와 감정적 가치가 재이용의도, 구전의도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형 스키리조트에서 사회적 가치와 감정적 가치가 재이용의도에, 감정적 가치가 구전의도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형 스키리조트에서 감정적 가치가 재이용의도에 재이용의도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This study is aimed to research on the relationship among consumer awareness of CCM、Service Values and customer Loyalty in 9 ski resort in hebei province using questionnaire method and mathematical statistics. As research objects, 360 participants have participated in ski resorts in Hebei province from 2016.12.01 to 2017.02.15. For analyzing data, the study using SPSS statistics program(Ver.19.0), factor analysis, correlation analysis,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Post-Hoc Test of Duncan were used in research. In order to ensure validity and reliability Cronbach's coefficient was also used in research. Though these analyzing method, the study results were same as followings: First, the results show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age, occupation, income, participation type, visiting number and season card in big ski resorts.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participation type, season card in medium ski resorts.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participation type, visiting number, season card in small ski resorts. Second, the results show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occupation, income, visiting number, season card in service values in big ski resorts. The results show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participation type with service values in small ski resorts. Third, the results show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season card in customer loyalty in big ski resorts. The results show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age, participation type in customer loyalty in small ski resorts. Fourth, the results show consumer awareness of the CCM is a significant influence on service values in functional value, social value and emotional value in big ski resorts. The results show consumer awareness of the CCM is a significant influence on service values in functional value in medium ski resorts. Fifth, the results show consumer awareness of the CCM is a significant influence on reuse intention and word-of-mouth intention in big ski resorts. Sixth, the results show functional values have significant influence on customer loyalty in reuse intention and word-of-mouth intention in big ski resorts. social values and emotional values have significant influence on customer loyalty in reuse intention and word-of-mouth intention in medium ski resorts. emotional values have significant influence on customer loyalty in reuse intention in small ski resort.

      • 다문화가족과 일반가족 모자의 구강보건행태 비교 분석

        이나경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2011 국내석사

        RANK : 249647

        연구목적 : 본 연구의 목적은 다문화가족 어머니와 자녀의 구강보건행태를 파악하고, 일반가족 어머니와 자녀의 구강보건행태와 비교 분석하는 것이다. 연구방법 : 연구대상은 편의표본추출법으로 선정한 논산시 일반가족 어머니 175명과 다문화가족 어머니 131명이었다. 조사방법은 일반가족은 개별자기기입법에 의한 설문조사였고, 다문화가족은 방문면접조사법이었다. 수집된 자료는 가족유형에 따른 인구사회학적 특성과 구강보건행태의 차이를 t-검정과 교차분석을 실시하여 분석하였다. 연구성적 : 다문화가족은 일반가족에 비해 사회경제적 특성에서 불리한 점이 많았다. 다문화가족이 일반가족보다 자녀 양육으로 인한 일상적 스트레스가 높았으나 전체적인 양육 스트레스의 차이는 없었다. 또한, 다문화가족이 일반가족보다 도구적 지지는 낮았지만 전체적인 사회적 지지의 차이는 없었다. 다문화가족 어머니가 한국어를 ‘잘하는 편’일수록 치과방문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가족 유형에 따른 어머니의 치과방문은 차이가 없었다. 다문화가족 자녀의 지난 1년간 치과방문율은 일반가족의 자녀보다 약 2배 낮았다. 다문화가족 자녀는 일반가족 자녀보다 당분함유 음료수 섭취 정도가 낮았으나, 치아우식을 위한 당분섭취 제한 정도는 가족 유형에 따라 차이가 없었다. 다문화가족 어머니와 자녀 모두 일반가족 어머니와 자녀보다 잇솔질 횟수가 낮았다. 점심 시간과 취침 전 잇솔질 실천률은 다문화가족에서 낮았다. 결론 : 다문화가족의 어머니와 자녀는 일반가족의 어머니와 자녀에 비해 사회경제적으로 불리하고 구강건강증진에 바람직하지 않은 구강보건행태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므로 다문화가족의 구강건강증진을 위한 지원적 환경이 구축되어야 한다. Purpose :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oral health behaviors of mothers and children from multicultural families, to make a comparative analysis of their oral health behaviors and that of mothers and children from ordinary Korean families. Methods : The subjects in this study were 175 mothers of ordinary Korean families and 131 mothers of multicultural families who were selected by convenience sampling from the city of Nonsan. The investigation method was personal self-administration survey conducted on the mothers of Korean families, and an interview survey was conducted on the mothers of multicultural families by paying a visit to them.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sed with t-test and chi-square test using SPSS. Results : The multicultural families were far more disadvantaged than the ordinary Korean families when their socioeconomic characteristics were compared. The multicultural families were under more daily stress over child rearing than the Korean families, but there were no intergroup gaps in parenting stress overall. Also, the multicultural families were given less instrumental support than the Korean families, but there were no intergroup gaps in that aspect overall, either. The mothers of multicultural families who were sort of good at Korean visited dental clinics more often, and the types of families made no differences to their visit to dental clinics. The children of multicultural families visited dental clinics at an approximately two-fold lower rate than the children of Korean families, and the former drank less sugar-containing beverages than the latter. But the types of families made no differences to how much the mothers curbed their children's sugar intake to prevent dental caries. Both of the mothers and children from multicultural families brushed their teeth less frequently than the mothers and children from Korean families, and the multicultural families brushed their teeth less after lunch and before bedtime. Conclusion : The mothers and children from multicultural families was disadvantageous socioeconomic and took oral health behaviors in a manner not to promote their oral health in comparison with their counterparts. Therefore, more supportive environments that can promote the oral health of multicultural families should be created. Key words : multicultural families, oral health behaviors

      • 간호사의 폭력경험, 회복탄력성, 조직몰입이 재직의도에 미치는 영향

        김연하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2022 국내석사

        RANK : 249647

        목적: 본 연구는 종합병원 간호사를 대상으로 폭력경험, 회복탄력성, 조직몰입과 재직의도를 조사하고, 재직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파악하여 간호사의 재직의도 향상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방법: 본 연구는 연구자가 소속된 기관의 기관생명윤리위원회(Institutional Review Board, IRB)의 승인을 받아 시행하였다. 자료는 J도에 소재한 2개의 병원에서 1년 이상 근무한 간호사 중 설문에 동의한 간호사를 대상으로 2021년 8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설문조사를 시행하였으며, 230부가 자료분석에 이용되었다. 수집된 자료는 SPSS(ver. 25.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빈도와 백분율, 평균과 표준편차,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s, Multiple Regression으로 분석하였다. 결과: 본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으로 연구대상자는 모두 여성이었으며, 연령은 29세 이하가 47.8%로 가장 많았다. 결혼 여부는 미혼이 63.9%로 많았으며, 학력은 대학교 졸업이 70.0%로 가장 많았다. 임상경력은 10년 이상이 32.6%로 가장 많았고, 현 부서 근무기간은 1∼3년 미만이 49.1%로 가장 많았다. 직위는 일반간호사가 90.4%로 많았고, 근무부서는 병동이 65.2%로 가장 많았으며, 근무형태는 3교대 근무가 84.8%로 가장 많았다. 둘째, 대상자의 폭력경험은 평균 15.16±13.44점이었고, 하위영역은 언어적 폭력 5.32±4.37점, 신체적 위협 4.73±4.94점, 신체적 폭력은 5.11±6.80점이었다. 회복탄력성은 평균 3.29±0.51점이었고, 하위영역은 강인성 3.11±0.61점, 지속성 3.42±0.54점, 낙관성 3.26±0.69점, 지지력 4.02±0.61점, 영성 2.85±0.74점이었다. 조직몰입은 평균 2.91±0.55점이었고, 하위영역은 사명감 3.03±0.62점, 자긍심 2.88±0.69점, 재직욕구 2.75±0.73점이었다. 재직의도는 평균 5.17±1.34점이었다. 셋째,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폭력경험의 차이는 결혼여부(p=.033), 임상경력(p=.001), 현 부서 근무기간(p<.001), 직위(p=.014), 근무부서( p=.005), 근무형태(p<.001)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넷째,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회복탄력성의 차이는 현 부서 근무기간( p=.024), 직위(p=.003), 근무형태(p=.025)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다섯째,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조직몰입의 차이는 연령(p=.002), 결혼여부(p=.003), 임상경력(p<.001), 현 부서 근무기간(p=.005), 직위( p<.001), 근무형태(p<.001)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여섯째,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재직의도의 차이는 연령(p=.002), 결혼여부(p<.001), 학력(p=.007), 임상경력(p=.026), 직위(p=.001), 근무형태(p<.001)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일곱째, 대상자의 폭력경험, 회복탄력성, 조직몰입, 재직의도 간의 상관관계에서 재직의도는 폭력경험(r=-.16, p=.014)과 유의한 음의 상관관계가 있었고, 회복탄력성(r=.40, p<.001), 조직몰입(r=.49, p<.001)과 유의한 양의 상관관계가 있었다. 여덟째, 대상자의 재직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파악하기 위해 다중회귀분석을 실시한 결과, 제 변수들의 재직의도에 대한 설명력은 39.4%로 나타났다. 학력(β=0.14, p=.014), 근무형태(β=0.14, p=.041)와 회복탄력성(β=0.17, p=.005), 조직몰입(β=0.40, p<.001)이 재직의도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 본 연구결과 간호사의 재직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예측변인은 학력, 근무형태, 회복탄력성, 조직몰입으로 나타났다. 특히 회복탄력성이 높을수록, 조직몰입이 높을수록 재직의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규명이 되었다. 따라서 간호사의 재직의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멘토링 및 코칭프로그램, 회복탄력성 강화교육의 제공, 상사의 지지, 간호인력관리 및 역량강화교육 등이 요구된다. Purpose: This study is purposed to investigate the violence experience, resilience, organization commitment, and intention to stay at work for nurses in general hospitals, and to provide basic data necessary to improve nurses' intention to stay at work by identifying factors affecting their intention to stay at work. Methods: This study was conducted with the approval of the Institutional Review Board (IRB) of the institution to which the researcher belongs. For the data, a survey was conducted from August 1, 2021 to August 31, 2021 for those nurses who had worked for more than one year at two hospitals located in J‐province, who agreed to the questionnaire, 230 copies were used for data analysis.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frequency and percentage, mean and standard deviation,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s, and multiple regression with the SPSS (ver. 25.0) program. Results: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As for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all subjects were female, and the age of the subjects was 29 years or younger, which consist of 47.8%, the most. As for marital status, 63.9% were single, and as for education, university graduates accounted for the most at 70.0%. More than 10 years of clinical experience was the most at 32.6%, and those who worked in the current department for less than 1 to 3 years accounted for the most at 49.1%. As for the position, the majority was general nurses (90.4%), and in terms of work department, the ward accounted for the most at 65.2%, and as for the type of work, three‐shift work was the most common at 84.8%. Second, the subjects’ violence experience averaged 15.16±13.44 points, and the sub‐domains were verbal violence 5.32±4.37 points, physical threat 4.73±4.94 points, and physical violence 5.11±6.80 points. The average resilience score was 3.29±0.51 points, and the sub‐domains were tenacity 3.11±0.61 points, persistence 3.42±0.54 points, optimism 3.26±0.69 points, support 4.02±0.61 points, and spirituality 2.85±0.74 points. The average organization commitment score was 2.91±0.55 points, and the sub‐domains were a sense of mission 3.03±0.62 points, self‐esteem 2.88±0.69 points, and desire to work 2.75±0.73 points. The average score for intention of hospital nurses to stay at work was 5.17±1.34 points. Third, as for the differences in violence experience according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marital status (p=.033), clinical experience (p=.001), current department working period (p<.001), position (p=.014), and working department. (p=.005), and work type (p<.001). Fourth, as for the differences in resilience according to the subjects' general characteristics,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current department working period (p=.024), position (p=.003), and work type (p=.025). Fifth, as for the differences in organization commitment according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age (p=.002), marital status (p=.003), clinical experience (p<.001), current department working period (p=.005), position (p<.001), and work type (p<.001). Sixth, as for the differences in intention of hospital nurses to stay at work according to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subjects,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age (p=.002), marital status (p<.001), education (p=.007), clinical experience (p=.026), position (p=.001) and work type (p<.001). Seventh, as for the correlation between the subjects’ violence experience, resilience, organization commitment, and intention of hospital nurses to stay at work, the intention of hospital nurses to stay at work had a significant negative correlation with violence experience (r= ‐.16, p=.014), and had a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with resilience(r=.40, p<.001) and organization commitment(r=.49, p<.001). Eighth, in the results of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to identify factors affecting the subjects’ intention to stay at work, the explanatory power of all variables for intention of hospital nurses to stay at work was found to be 39.4%. It was found that education (β=0.14, p=.014), work type (β=0.14, p=.041) and resilience (β=0.17, p=.005), and organization commitment (β=0.40, p<.001)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intention of hospital nurses to stay at work. Conclusion: In the results of this study, predictive variables affecting nurses’ intention to stay at work were found to be education, work type, resilience, and organization commitment. In particular, it was identified that the higher the resilience and the organization commitment, the higher the intention of hospital nurses to stay at work. Therefore, to increase nurse's intention to stay at work, it is necessary to have mentoring, coaching program, provision of resilience strengthening education, supervisor's support, nursing manpower management and competency strengthening education.

      • 얼굴 유형에 따른 업스타일 이미지 형태적 특성 연구

        오형자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2020 국내박사

        RANK : 249647

        This study was intended to determine the direction and degree of volume of parting suitable for image production close to a standard image by supplementing the shortcomings of face when doing an up-style by identifying morphological characteristics of up-style image by face shape. This study classified face shape into five, and intended to analyze harmony and preference of up-style according to face shape, analyze images, and to identify difference in harmony, preference, image perception according to demographic characteristics, difference in image perception, and face shape close to standard shape. Data collection was conducted on 350 adults in North Jeolla Province from Apr 15 to May 5, 2020. Out of a total of 350 questionnaires, 331 questionnaires excluding 19 questionnaires that are deemed insufficient for analysis were used in the final analysis, and the collected data was analyzed using IBM SPSS Statistics 26.0 Statistical Program.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as a result of analyzing harmony of up-style by face shape, SR2 and OR2 suit standard and oblong face shape and CA1 and RA1 are the up-style that look the best on round and square face shape. It was identified that IL1 looks best on inverted triangle shape. Secondly, as a result of analyzing harmony of up-style by face shape according to general characteristics, it was analyzed that the highest significance level was shown in the position part of every face shape, standard face shape and square face shape showed 99 % of a significant confidence level as SR2 F-value=6.607, p<.01 and RL1 F-value=8.700, p<.01 each, and round face shape and inverted triangle face shape showed 99 % of a significant confidence level as CL1 F-value=7.862, p<.001 and IL1 F-value=10.642, p<.001 each. Also, it was identified that oblong face shape shows 95 % of a significant confidence level of F-value=4.703, p<.05 in OL1. Thirdly, for image preference of form of volume by parting based on the results of analyzing the preference of up-style type by face shape, SR2 was 4.17(±.96) in standard type, preference of round shape was CR13.92(±.91), oblong shape was RA1 3.82(±1.09), inverted triangle shape was IL1 3.75(±1.03), and preference of oblong shape was the highest of OR2 3.98(±.89). Fourthly,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difference in preference of up-style by face shape according to general characteristics, it was analyzed that the highest significance level was shown in the position part of every face shape, standard face shape showed 99% of a significant confidence level as F-value=7.182, p<.01 in SL1 and round face shape showed 99% of a significant confidence level as F-value=10.287, p<.001 in CL1. For square face shape, RA1 showed 99% of a significant confidence level of F-value=6.683, p<.01 and inverted triangle face shape showed 99% of a significant confidence level of F-value=9.748, p<.001 in IL1. Also, oblong face shape showed 95% of a significant confidence level of F-value=3.635, p<.05 in OL1. Fifthly, as a result of analyzing images of face shape according to up-style types, feminine image(4.08±.94) showed the highest result for SR2 in standard shape and feminine image(3.88±.91) was the highest for CR1 image in round shape. In square face shape, feminine image(3.91±.98) was the highest for RA1 and feminine image(3.81±.94) was the highest for IR2 image in inverted triangle shape. In oblong shape, feminine image(3.95±.92) showed the highest result for OR2 image. Sixthly, according to the result of analyzing difference in image evaluation of up-style by face shape according to general characteristics, the first choice of SC1 of standard type was graceful, the first choice of SL1 was sophisticated, the first choice of SR2 1 was feminine, and the first choice of SA1 was feminine, and most of them were found to be most significant in their position. In round shape, the first choice of CC1 was graceful, the first choice of CL1 was feminine, the first choice of CR1 was feminine, and the first choice of CA1 was elegance, and it has identified that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position, highest level of education, and experience in hairdressing and beauty care. In oblong shape, the first choice of RC2 was elegance, the first choice of RL1 was feminine, the first choice of RR2 was feminine, and the first choice of RA1 was feminine, and it has identified that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most positions. In inverted triangle shape, the first choice of IC2 was graceful, the first choice of IL1 was feminine, the first choice of IR2 was feminine, and the first choice of IA1 was feminine, and it has identified that general characteristics that show significant differences in each parting direction are different. In oblong shape, the first choice of OC1 was graceful, the first choice of OR2 was feminine, the first choice of OL1 was feminine, and the first choice of OA1 was feminine, and most of them were found to be the most significant in their position. Seventhly, as a result of conducting an analysis on up-style shape close to the standard type, CR1 of 160 people(48.3%) was the highest for round shape, RA1 of 158 people(47.7%) was the highest for square shape, IR2 of 160 people(48.3%) was the highest for inverted triangle shape, and OR2 of 168 people(50.8%) was the highest for oblong shape. Eighthly, according to the result of analyzing a correlation between harmony and preference level of up-style by face shape, a correlation between harmony and preference level according to parting direction was the highest in every face shape. Ninthly, as a result of conducting an analysis on a correlation between general characteristics and up-style close to the standard shape by face shape, it was identified that there is a significant correlation between inverted triangle shape and experience in hairdressing and beauty care and oblong shape has been identified to have a significant correlation with experience in hairdressing and beauty care as well. It was identified that inverted triangle shape and oblong shape have a correlation with experience in hairdressing and beauty care. Also, round shape and oblong shape did not show general characteristic showing significant correlation. Tenthly, according to the result of analyzing a correlation between harmony and preference level of up-style and face shape image by face shape, it was analyzed that there is a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harmony and preference level according to each type of up-style in all face types. In standard shape, the most significantly positive correlation of r=.695, p<.01 appeared in SC1 and has been identified to have the highest significantly positive correlation with natural image in harmony and preference level. CL1 was the highest in round shape of r=.772, p<.01, and it was identified that harmony has the highest significantly positive correlation with sophisticated image and preference level with female image. It was the highest in oblong shape of r=.780, p<.01, and it was identified that harmony and preference level have the highest significantly positive correlation with female image. Inverted triangular shape was the highest as r=.754, p<.01 in IC2, and it was identified that harmony and preference level have the highest significantly positive correlation with intellectual image. Oblong shape was the highest as r=.712, p<.01 in OL1, and harmony had the highest significantly positive correlation with intellectual image and preference level with sophisticated image. Therefore, this study produced results by identifying face shapes of women through the results of this study and analyzing harmony, preference level, and differences in images of up-style. Based on the findings, this study investigated whether each face shape could be a standard image and suggested that it can be used in actual industrial sites. Also, this study is expected to be used in many fields required by various up-style designs by giving objectivity to image research through interaction of face shape and up-style and using morphological properties of up-style to hairdressers, and expects research on design to be developed further. 본 연구는 얼굴 유형에 따른 업스타일 이미지의 형태적 특성을 파악하여 업스타일을 할 경우 얼굴의 단점을 보완하여 표준형에 가까운 이미지 연출에 적합한 가르마의 방향성과 볼륨의 정도를 파악하고자 하였다. 얼굴 유형은 다섯 가지로 나누었으며 얼굴 유형에 따른 업스타일형태의 어울림과 선호도, 이미지를 분석하고 인구 통계적 특성에 따른 어울림과 선호도, 이미지 지각의 차이와 표준형에 가까운 얼굴형을 밝히고자 하였다. 자료의 수집은 2020년 4월 15일부터 5월 5일까지 전북 지역의 성인 350명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총 350부의 설문지 중 분석에 사용되기 불충분하다고 판단되는 19부의 설문지를 제외한 331부의 설문지를 최종 분석에 사용하였으며, 수집된 자료는 IBM SPSS Statistics 26.0 통계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얼굴 유형별 업스타일 형태의 어울림을 분석한 결과, 표준형과 장방형 얼굴에서 각각 SR2, OR2가 어울리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둥근형과 사각형은 CA1, RA1이 가장 잘 어울리는 업스타일 형태로 나타났다. 역삼각형은 IL1가 가장 잘 어울리는 결과로 나타났다. 둘째, 일반적 특성에 따른 얼굴 유형별 업스타일 형태의 어울림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모든 얼굴형의 직책부분에서 가장 높은 유의수준을 보이는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표준형 얼굴형에서는 SR2 F-value=6.607, p<.01, 사각형 RL1 F-value=8.700, p<.01로 신뢰수준 99%의 유의수준을 보였으며, 둥근형 CL1 F-value=7.862, p<.001, 역삼각형 IL1 F-value=10.642, p<.001로 신뢰수준 99.9%의 유의수준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장방형 얼굴형에서도 OL1에서 F-value=4.703, p<.05로 신뢰수준 95%의 유의수준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얼굴 유형별 업스타일 형태의 선호도 분석 결과, 가르마별 볼륨의 형태의 이미지 선호도는 표준형에서 SR2가 4.17(±.96), 둥근형의 선호도 또한 CR13.92(±.91), 사각형의 선호도는 RA1 3.82(±1.09), 역삼각형의 선호도는 IL1 3.75(±1.03), 장방형의 선호도는 OR2 3.98(±.89)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일반적 특성에 따른 얼굴 유형별 업스타일 형태의 선호도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모든 얼굴형의 직책부분에서 가장 높은 유의수준을 보이는 것으로 분석되었고, 표준형 얼굴형에서는 SL1에서 F-value=7.182, p<.01로 신뢰수준 99%의 유의수준을 보였으며, 둥근형 얼굴형에서도 CL1에서 F-value=10.287, p<.001로 신뢰수준 99.9 %의 유의수준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각형 얼굴형에서는 RA1에서 F-value=6.683, p<.01로 신뢰수준 99%의 유의수준을 보였으며, 역삼각형 얼굴형에서는 IL1에서 F-value=9.748, p<.001로 신뢰수준 99.9 %의 유의수준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장방형 얼굴형에서도 OL1에서 F-value=3.635, p<.05로 신뢰수준 95 %의 유의수준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섯째, 업스타일 형태에 따른 얼굴형 이미지를 분석한 결과, 표준형에서 SR2 이미지는 여성스런 이미지(4.08±.94)가 가장 결과를 나타났으며, 둥근형에서 CR1 이미지는 여성스런 이미지(3.88±.91)가 가장 높은 순으로 나타났다. 사각형에서는 RA1는 여성스런 이미지(3.91±.98)가 가장 높은 순으로 나타났으며, 역삼각형에서 IR2 이미지는 여성스런 이미지(3.81±.94)가 높은 순으로 나타났다. 장방형에서는 OR2 이미지는 여성스런 이미지(3.95±.92)가 가장 높은 결과가 나타났다. 여섯째, 일반적 특성에 따른 얼굴 유형별 업스타일 형태 이미지 평가 차이를 분석한 결과, 표준형의 SC1 1순위는 단아한으로 나타났으며 SL1 1순위는 세련된, SR2 1순위는 여성스런, SA1 1순위는 여성스런으로 나타났으며 대부분 직책에서 가장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둥근형에서 CC1 1순위는 단아한, CL1 1순위는 여성스런, CR1 1순위는 여성스런, CA1 1순위는 우아한으로 나타났으며 직책 및 최종학력, 미용경력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각형에서 RC2 1순위는 단아한, RL1 1순위는 여성스런, RR2 1순위는 여성스런, RA1 1순위는 여성스런으로 나타났으며 대부분 직책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삼각형에서 IC2 1순위는 단아한, IL1 1순위는 여성스런, IR2 1순위는 여성스런, IA1 1순위는 여성스런으로 나타났으며 각각 가르마방향마다 유의한 차이를 보이는 일반적 특성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장방형에서 OC1 1순위는 단아한, OR2 1순위는 여성스런, OL1 1순위는 여성스런, OA1 1순위는 여성스런으로 나타났으며 대부분 직책에서 가장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곱째, 표준형에 가까운 업스타일 형태 분석을 실시한 결과, 둥근형은 CR1에서 160명(48.3%)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사각형은 RA1 158명(47.7%), 역삼각형은 IR2 160명(48.3%), 장방형은 OR2 168명(50.8%)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여덟째, 얼굴 유형별 업스타일 형태의 어울림과 선호도의 상관관계 분석을 실시한 결과, 모든 얼굴 유형에서 가르마방향에 따른 어울림과 선호도의 상관관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홉째, 일반적 특성과 얼굴 유형별 표준형에 가까운 업스타일 형태 연관을 분석한 결과, 역삼각형에서는 미용경력과 유의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장방형에서도 미용경력과 유의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삼각형과 장방형은 미용경력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둥근형 및 사각형에서는 유의한 연관성을 보이는 일반적 특성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열째, 얼굴 유형별 업스타일 형태의 어울림, 선호도와 얼굴형 이미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모든 얼굴 유형에서 각 업스타일 형태에 따른 어울림과 선호도에서는 유의한 정적 상관관계를 가진 것으로 분석되었다. 표준형에서는 SC1에서 r=.695, p<.01로 가장 유의한 정적 상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어울림 및 선호도에서 자연 이미지와 가장 높은 유의한 정적 상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둥근형에서는 CL1에서 r=.772, p<.01로 가장 높았으며, 어울림은 세련 이미지, 선호도는 여성 이미지와 가장 높은 유의한 정적 상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각형에서는 RL1에서 r=.780, p<.01로 가장 높았으며, 어울림 및 선호도에서 여성 이미지와 가장 높은 유의한 정적 상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삼각형에서는 IC2에서 r=.754, p<.01로 가장 높았으며, 어울림 및 선호도에서 지적 이미지와 가장 높은 유의한 정적 상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방형에서는 OL1에서 r=.712, p<.01로 가장 높았으며, 어울림은 지적 이미지, 선호도는 세련 이미지와 가장 높은 유의한 정적 상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본 연구결과를 통해 여성들의 얼굴형을 파악하여 업스타일 형태의 어울림, 선호도, 이미지의 차이점을 분석하여 결과를 도출하였다. 이를 근거로 각 얼굴형이 표준형의 이미지화 할 수 있는지를 살펴보았으며, 실제 산업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음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얼굴형과 업스타일의 상호작용에 의한 이미지 연구에 객관성을 부여하여 미용사들에게 업스타일 형태적 특성을 활용하여 다양한 업스타일 디자인에서 요구하는 많은 분야에서 활용이 되기를 바라며, 디자인 연구의 발전이 이루어지길 기대하는 바이다.

      • 대학생의 결혼관과 출산의지에 관한 연구

        이세영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2014 국내석사

        RANK : 249647

        The study is about college students outlook on marriage and their will to give birth. We will examine their value on marriage and childbirth, and thereby attempt to provide baseline data to make an alternative plan which the proper birthrate can be kept and which the low birthrate problem can be solved. Thus, I conducted a survey of 500 single men & women college students who are attending universities in Jeonbuk province area on college students outlook on marriage and their will to give birth In the survey, for the value on marriage, subcomponents included meaning of marriage, choosing conditions and ways to select a spouse, marital process, life planning and view of marriage. For the will to give birth, they included personal aspect, familial aspect, economic aspect and political aspect. In addition, individual items regarding to childbirth and marriage were added to investigate. The research result is summarized as follows. Firstly, as college students take marriage, it is a complementary relation. The survey shows that they must have an economic ability in order to get married. It also shows that time to get married is when an eligible mate appears and that marriage is considered as a choice, not a must. The common condition which both men and women considered as the most important thing when choosing a partner was character. There was a difference of the opinions between men and women. In other words, men placed a higher priority to affection and appearance and women to economic ability and affection. College students opinion about childbirth was that it is an obstacle to their social status or self development and that they should postpone giving birth or do a little hard thinking about it when there is no one to take care of their child. In addition, they suggested it is difficult for them to have children if they have a disadvantage in the workplace due to giving birth, and the survey indicates that they believe the necessary condition in child rearing is a flexible working circumstance. Regarding to having a child, a majority of students thought that it is essential, and many of them expected to have a first child at the age of 30 to 34. The ideal number of children turned out to be 2.18. The number of students who are willing to continue their work life after parenting was the greatest, when they were asked whether they continue pregnancy and their work life. Most of the students thought that the one which controls fertility is their own will and the most response was that economic support for raising the kids contributes to strengthen will to give birth. That is, when giving birth is an obstacle to their work life or self development, and without anyone who takes care of their children or economic ability, they consider that they should postpone childbirth or do a little hard thinking about it. Nevertheless, they said they need their children when they marry. Secondly, for the outlook on marriage(whole) depending on general background variables, in case of men, it turned out that there is a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in matters concerning whether or not they fulfilled their military duty and religion. The will to give birth(whole), which depends on general background variables, turned out to have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in gender and the number of brothers and sisters. Thirdly, college students who hold an optimistic view of marriage in a correlation between the view of marriage and the will to give birth showed a strong will to give birth. But the more changed modern values on marriage they exhibit, the weaker will to give birth they are likely to show. Fourthly, in the effects by related variables on the will to give birth, view of marriage turned out to be more influential than general background variables, In other words, when college students decide whether they give birth, their will to give birth depends on what their view on the meaning of marriage is, what kind of form they consider marriage in choosing their partners, or in the process to get married and life design, or how they perceive marriage rather than general background variables. Based on the conclusion above, college students turned out that the more optimistic view on marriage they hold, the stronger will to give birth they have. However, this will seems to suggest that they will give birth when someone solves a problem to raise children, they have an economic ability to raise their children and giving birth isn't an obstacle to their work life or self development, Therefore, value education through school education, social education system and mass media is required in order to have an optimistic view of marriage. and improvement, including building social infrastructure for raising children and a flexible working circumstance is demanded. 본 연구는 대학생들의 결혼관과 출산의지에 관한 연구로 결혼과 출산에 대한 가치관을 알아봄으로써 적절한 출산율 유지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마련의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한다. 따라서 본 연구자는 전북지역 대학교에 재학 중인 미혼 남녀 대학생 500명을 대상으로 대학생의 결혼관과 출산의지에 대하여 설문 조사하였다. 설문조사에서 결혼관은 하위요소를 결혼의 의의, 배우자 선택조건 및 방법, 결혼과정과 생활설계, 결혼에 대한 시각으로 구성하였으며, 출산의지는 하위요소를 개인적측면, 가족적측면, 경제적측면, 정책적측면으로 구성하였고, 출산과 결혼에 관한 개별문항을 추가하여 조사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대학생이 생각하는 결혼은 상호보완적인 관계이며, 경제적 능력이 있어야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결혼의 시기는 적합한 상대가 나타날 때이며,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 선택 시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으로는 성격이 남녀 공히 가장 중요한 배우자 선택조건이었다. 성별에 따라 남자는 애정과 외모를, 여자는 경제적 능력과 애정을 더 중요시하는 것으로 차이를 보였다. 출산에 대한 대학생들의 생각은 자녀가 있으면 사회적 지위나 자기 발전에 걸림돌이 된다고 하였으며, 자녀를 돌봐 줄 사람이 없으면 자녀 출산을 고려해봐야 하는 사안으로 생각하였다. 또한 출산으로 인한 직장에서의 불이익이 있다면 자녀를 갖는 것은 어렵다고 하였으며, 자녀 양육 시 필요한 조건은 탄력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여건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를 갖는 것에 대해서는 자녀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학생이 과반수였으며, 첫 아이 출산 연령은 30~34세로 예상하는 학생이 많았다. 이상적인 자녀수는 2.18명으로 나타났고, 임신과 직장생활의 지속여부와 관련하여 육아 후 다시 직장생활을 계속하려는 학생이 가장 많았다. 출산의지의 주체는 본인의 의지라고 생각하는 학생이 대부분이었으며, 출산의지를 굳히는데 도움이 되는 것은 양육에 대한 경제적 지원이 가장 많았다. 즉 직장생활이나 자기발전에 장애가 되고 자녀를 양육해줄 사람이 없으며, 경제적 능력이 없다면 출산을 고려해봐야 한다고 생각하면서도 결혼하면 자녀는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둘째, 일반배경변인에 따른 결혼관(전체)은 남자의 경우 군복무여부와, 종교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배경변인에 따른 출산의지(전체)는 성별, 형제자매수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결혼관과 출산의지에 대한 상관관계에서 결혼관이 긍정적인 대학생들은 출산의지가 강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결혼에 대해 변화된 현대적가치관을 보이는 사람일수록 출산의지가 약한 경향을 보였다. 넷째, 관련변인들이 출산의지에 미치는 영향력은 일반배경변인보다 결혼관이 출산의지에 더 영향력 있는 변인으로 나타났다. 즉 대학생들의 출산의지는 그들의 일반배경변인보다도 결혼의 의미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배우자 선택과 결혼과정과 생활설계에서 어떤 형식으로 결혼을 생각하는지, 결혼을 어떻게 바라보는지에 따라 자녀출산여부를 결정하는데 영향을 준다고 볼 수 있다. 이상의 결론을 바탕으로 볼 때 대학생들은 결혼에 대해 긍정적인 가치관을 가질수록 출산의지가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러한 출산의지는 자녀양육문제를 해결해줄 사람이 있고, 자녀를 키울만한 경제적 능력이 있으며, 직장생활과 자기발전에 장애가 되지 않은 경우에 출산을 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긍정적인 결혼관을 가질 수 있도록 학교교육이나 사회교육 체계, 대중매체의 활용 등을 통한 가치관 교육이 필요하며, 자녀양육을 위한 사회적 인프라 구축과 탄력적인 직장 근무환경 등의 개선이 요구된다.

      • 가바홍차 추출물을 이용한 기능성 음료 개발에 관한 연구

        배경순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2022 국내박사

        RANK : 249647

        GABA(γ-aminobutyric acid) is a functional substance that is effective in the prevention and treatment of chronic diseases such as hypertension. GABA-black tea is a tea in which the GABA content is increased through the black tea processing process after anaerobic nitrogen treatment and aerobic treatment of raw tea leaves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the main chemical components, bio-active substances, functionality and aroma component of general black tea and 2 types of GABA-black tea, and thus serve as basic data for the development of functional tea beverages through sensory evaluation and consumer preference surveys conducted with regard to GABA-black tea extract. Based on the analysis, the total free amino acid content of the two types of GABA black tea was 4348.30±349.41∼4555.63±138.41 mg/100 g, which was about two times higher than that of general black tea. As for the GABA content, GABA-black tea B had the highest at 403.77±10.63 mg/100g, followed by GABA-black tea A (259.03±16.26 mg/100g) and general black tea (105.07±11.54 mg/100g); compared to raw leaves, the content was increased by 64 times for GABA-Black Tea B, and by 41 times for GABA-Black Tea A. The theanine content was 734.28±101.36 mg/100g for general black tea and 1333.75±175.17∼1352.62±64.07 mg/100g for the two types of GABA black tea. The theanine content of GABAblack teas was 1.8 times higher than that of general black tea. All four types (TF, TF3-G, TF3'-G, TF3,3'-G) of theaflavin, which has excellent antioxidant activity, were detected in general black tea and the 2 types of GABA-black tea. General black tea and GABA-black tea B showed theaflavin content of 0.498% and 0.560%. The total polyphenol content of general black tea and GABA-black teas was found to be similar, and the total flavonoid content of GABA-black teas was found to be higher than that of general black tea. By measuring DPPH and ABTS radical scavenging activity and SOD-like activity with extracts of general black tea and GABA-black teas, high antioxidant effect was found in GABA-black teas. For α-Glucosidase inhibitory activity, GABA-black teas showed 93.83% higher activity than acarbose, known as an α-Glucosidase inhibitor. For both ACE and AChE inhibitory activities, GABA-black teas also showed higher inhibitory activity than general black tea. In addition, large amounts of amino acids contained in GABA-black tea are known to affect the aroma, flavor and quality of GABA-black tea. Aroma compounds, which give out a fresh grassy aroma were found at the proportion of 12.41% in general black tea, while those giving off floral and fruity aroma were found at the high proportion of 26.67∼27.51% in GABA-black teas. In particular, it was found that the aroma component, which is helpful for mental and physical relaxation and treatment of insomnia, accounted for a high proportion of 7.30∼7.88% in GABA-black teas. According to a survey on preference for GABA-black teas, for the major group, those in their 40s∼50s showed a high preference for both GBT1 7.8±1.03, and GBT2 7.7±1.25, those in their 60s was found to be similar, those in their 20∼30s showed a high preference GBT1. For the normal group, the preference for GBT1 was 6.4±1.17 among those in their 20s∼30s, while the preference increased to 7.2±1.54 and 7.9±1.37 among those in their 40s∼50s and 60s, respectively. The preference for GBT2 was highest among those in their 20s∼30s, but a similar preference was shown for all age groups. It was confirmed that the 2 types of GABA-black tea, which were processed to increase the content of GABA, a functional substance contained in a small amount in raw leaves, have various bio-active compounds that can help prevent and treatment adult diseases and chronic diseases that modern people have concerns about. It was also revealed that consumers consider health functionalities an important factor in their beverage selection. As a results of this study, it is judged that functional tea drinks with high added value can be commercialized if consumers' awareness of and accessibility to GABA tea drinks are raised 가바는 고혈압 등 만성질환의 예방 및 치료에 효과가 있는 기능성 물질이다. 가바홍차는 차 생엽을 일정 시간 질소혐기, 호기처리를 한 후 홍차 제다공정을 통해 가바함량을 증대시킨 차이다. 본 연구에서는 일반홍차와 가바홍차 2종의 주요 화학성분 분석, 생리활성, 기능성 조사 및 향기성분 분석, 가바홍차 추출물로 진행한 관능검사 및 소비자 선호도 조사를 통해 현대인들의 수요에 부응하는 기능성 차 음료 개발의 기초자료로 삼고자 하였다. 분석 결과, 가바홍차 2종의 총 유리아미노산은 4348.30±349.41∼4555.63±138.41 mg/100 g으로 일반홍차보다 약 2배 높은 함량을 나타내었다. 가바함량은 가바홍차 B 403.77±10.63 mg/100 g 〉 가바홍차 A 259.03±16.26 mg/100 g 〉일반홍차 105.07±11.54 mg/100 g 순으로 생엽 대비 가바홍차 B는 64배, 가바홍차 A은 41배 증가하였다. 테아닌 함량은 일반홍차 734.28±101.36 mg/100 g, 가바홍차 2종 1333.75±175.17∼1352.62±64.07 mg/100 g으로 가바홍차류의 테아닌은 일반홍차보다 1.8배 증가하였다. 항산화 활성이 뛰어난 테아플라빈은 일반홍차 및 가바홍차류에서 4종(TF, TF3-G, TF3'-G, TF3,3'-G)이 모두 검출되었으며 일반홍차 0.498%, 가바홍차 B는 0.560%를 나타내었다. 일반홍차 및 가바홍차의 총 폴리페놀은 비슷한 함량을 나타내었고, 총 플라보노이드 함량은 가바홍차류가 일반홍차보다 높게 나타났다. 일반홍차 및 가바홍차 추출물로 DPPH 및 ABTs radical 소거활성, SOD 유사활성을 측정한 결과 가바홍차류에서 높은 항산화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일반홍차 및 가바홍차의 α-Glucosidase 저해활성은 가바홍차류가 α-Glucosidase 억제제로 알려진 acarbose 대비 93.83%의 높은 활성을 나타내었다. ACE 저해활성 및 AChE 저해활성 또한 가바홍차류에서 일반홍차보다 높은 저해활성을 나타내었다. 또한 가바홍차에 다량 함유된 아미노산은 가바홍차의 향과 맛,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풋풋한 풀 향을 나타내는 향기화합물은 일반홍차에서 12.41%, 꽃 향과 과일 향을 나타내는 향기화합물은 가바홍차류에서 26.67∼27.51%로 높은 비중을 나타내었고, 특히 가바홍차류에는 심신 안정과 불면증 치료에 도움을 주는 향기 성분이 7.30∼7.88%로 높은 함량을 나타내었다. 가바홍차의 기호도 검사에 의하면 전문가 집단에서는 40∼50대에서 GBT1 7.8±1.03, GBT2 7.7±1.25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60대는 비슷한 기호도를 나타내었고 20∼30대에서는 GBT1의 기호도가 높았다. 비전문가 집단의 GBT1은 20∼30대에서 6.4±1.17, 40∼50대, 60대로 갈수록 7.2±1.54, 7.9±1.37로 높게 나타났다. GBT2의 조사에서는 20∼30대에서 제일 높았으나 전 연령대에서는 비슷한 선호도를 나타내었다. 차 생엽에 소량 함유되어있는 기능성 물질인 가바함량을 증대시켜 가공한 가바홍차는 현대인들이 관심을 가지는 성인병과 만성질환의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생리활성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소비자들은 음료를 선택함에 있어 건강기능성에 대한 고려가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본 연구 결과를 토대로 가바홍차 음료가 건강에 좋다는 소비자의 인식 및 접근성을 높인다면 고부가가치를 지닌 기능성 차 음료로 상품화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 Factors contributing to perception of facial asymmetry in dentists and laypersons

        최성권 원광대학교 일반대학원 2016 국내석사

        RANK : 249647

        본 연구의 목적은 치과의사와 일반인에서 안면비대칭의 인식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확인하기 위함이다. 젊은 성인 남녀의 얼굴을 촬영한 후, 하안면의 길이, 하안면의 너비, 이부의 편위 방향, 이부의 편위량에 따라 총 24장의 사진을 합성하였다. 치과의사 30명과 일반인 50명을 대상으로 각 사진을 보았을 때 자신이 느끼는 비대칭의 정도를 각각 설문지에 답하도록 하였다. 설문지는 정량적인 계측을 위해 100 mm의 선분으로 구성되었으며, 이후 디지털 캘리퍼로 계측하였다. 계측치는 독립 T 검정, Welch 검정,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통해 통계적으로 평가되었다. 5°의 이부 편위량을 가진 사진의 평가에서 치과의사와 일반인은 비대칭의 인식에 차이가 없었으나, 10°의 이부 편위량을 가진 사진의 평가에서는 치과의사가 일반인보다 비대칭을 더 크게 인식하였다(p < 0.001). 일반 하안면 길이와 너비를 갖는 사진과 10°의 이부 편위량을 갖는 사진에 대한 평가에서 치료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치과의사가 일반인보다 더욱 크게 나타났다(p < 0.01). 치과의사와 일반인 모두에서 이부 편위량에 무관하게 하안면 길이가 길수록, 이부가 우측보다 좌측으로 편위되었을 때 비대칭을 더 크게 인식하였다(p < 0.001). 이부 편위량이 5°인 경우는 하안면이 넓을수록 비대칭을 크게 인식하였으나(p < 0.05), 10°인 경우는 그 반대였다(p < 0.01). 치과의사는 큰 이부편위량에서 일반인에 비해 비대칭을 더 크게 인식하며, 치료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 또한 일반인에 더 컸다. 안면비대칭의 인식은 하안면의 길이, 하안면의 너비, 이부의 편위방향, 이부의 편위 정도에 영향을 받으며, 하안면의 너비는 이부의 편위 정도에 따라 비대칭의 인식에 상반된 영향을 끼친다. Objective :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factors contributing to perception of asymmetry in dentists and laypersons. Methods : The photographs were taken of young adult males and females, and 24 photographs were morphed according to lower facial width, lower facial width, the direction of chin deviation, and chin deviation angle. Thirty dentists and fifty laypersons were asked to answer a questionnaire evaluating asymmetry of the photographs. The questionnaire was composed of 100 mm bars for quantitative measurement of the perception of facial asymmetry in each photograph. The dimensions were measured to the 0.01 mm by using digital caliper. The data were statistically evaluated by means of the independent t-test, Welch’s test, chi-square test and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Results :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evaluating photographs with 5˚ of chin deviation angle between dentists and laypersons. Dentists, however, evaluated photographs with 10˚ of chin deviation angle as more asymmetric than laypersons (p < 0.001). The ratio of responses that treatment is required was much higher in dentists than laypersons in evaluating photographs with 10˚ of chin deviation angle (p < 0.01). Photographs with long lower facial height, left deviation of the chin, and large chin deviation angle were evaluated more asymmetric than normal lower facial height, right deviation of the chin, and small chin deviation angle, respectively, independent of chin deviation angle in dentists and laypersons. In 5˚ of chin deviation angle, photographs with wide lower facial width were evaluated as significantly more asymmetric (p < 0.05). In 10˚ of chin deviation angle, photographs with wide lower facial width were evaluated as significantly less asymmetric (p < 0.01). Conclusion : Dentists evaluated the facial asymmetry with large chin deviation angle as more asymmetric than laypersons did. The ratio of responses that treatment is required was much larger in dentists than laypersons. The perception of facial asymmetry was related to lower facial height, lower facial width, the direction of deviation, and chin deviation angle. The effect of lower facial width on the perception of facial asymmetry differed depending on the degree of chin deviation angle.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