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학위유형
        • 주제분류
        • 수여기관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지도교수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과부담의료비지출이 미충족의료경험에 미치는 영향 : 사회복지서비스이용 조절효과 분석

        유지혜 연세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 2018 국내석사

        RANK : 250703

        In Korea, the health insurance system allows the people to receive medical services regardless of their income and ability to pay. However, the health insurance coverage is very low that it is possible for people to pay a substantial amount of copayment. High copayments and excessive medical costs cause a heavy burden on households and can lead to an economic risk. In particular, excessive medical expenditure may cause patients to waver or abandon medical services. Although the national and private foundations are providing various social welfare services to reduce the expenditure for patients' households and receive continuous treatment, there is a significant lack of research on the effectiveness of these service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effect of catastrophic health expenditure on unmet healthcare needs and to verify the moderating effect of social welfare service as social support. This study utilized 10,072 data from the Korea Welfare Panel 11th Wave (2016). The catastrophic health expenditure was measured using two threshold approach. The unmet healthcare needs have been identified through unmet medical experience because of economic reasons. The use of social welfare services is examined through cost of living, medical support, and product support.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was used to examine the effect of catastrophic health expenditure on unmet healthcare needs and the moderating effect of social welfare service use.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catastrophic health expenditure has a statistically significant effect on unmet healthcare needs. This indicates that the greater the catastrophic health expenditure, the higher the probability of experiencing unmet healthcare needs. Second, the moderating effect of social welfare service utilization has a negative effect on the relationship between catastrophic health expenditure and unmet healthcare needs. This means that the greater the catastrophic health expenditure, the greater the possibility of experiencing unmet healthcare needs. However, when using social welfare services, it is improbable to experience unmet healthcare needs. Based on the results of the study, the social and welfare implications of policy and practice are suggested. First, there is a need to expand the public medical expense subsidy to reduce catastrophic health expenditure. Second, there is a need to offer Integrated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s of Experts for those with the unmet healthcare needs due to the catastrophic health expenditure. Third, there is a need to provide social welfare services to help those with socioeconomic conditions when catastrophic health expenditure is spent thus the social welfare service decreases the unmet healthcare needs. 우리나라는 건강보험제도를 통해 전 국민이 소득과 지불능력과 관계없이 의료서비스를 제공받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OECD 국가들과 비교하였을 때, 건강보험을 통한 보장성이 낮고 실제로 지불해야 되는 본인부담금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본인부담금은 가구에 과중한 부담을 주며, 과도한 의료비용으로 인해 경제적 위험을 겪을 수 있다. 특히 과도한 의료비지출은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환자의 의료서비스이용을 망설이거나 포기하게 만들 수 있다. 국가 및 민간재단 등의 기관에서 환자 가구의 과부담의료비지출을 감소시키고 지속적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이와 관련된 효과성 연구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본 연구는 과부담의료비지출이 미충족의료경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사회복지서비스이용의 조절효과를 검증하였다. 본 연구는 2016년 한국복지패널 11차 자료 가구원 10,072명의 자료를 활용하였다. 과부담의료비지출은 역치적 접근법을 활용하여 과부담의료비지출을 측정하였다. 미충족의료경험은 경제적 이유로 인한 미충족의료경험 여부를 확인하였다. 사회복지서비스의 경우 생계비 지원, 의료비 지원, 물품 지원 여부를 확인하였다. 과부담의료비지출과 미충족의료경험의 관계 및 사회복지서비스이용의 조절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로지스틱회귀분석을 하였다. 본 연구의 주요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과부담의료비지출이 미충족의료경험에 정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과부담의료비지출이 클수록 미충족의료를 경험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하였다. 둘째, 과부담의료비지출과 미충족의료경험의 관계에서 사회복지서비스이용의 조절효과가 부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사회복지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과부담의료비지출이 미충족의료경험에 미치는 영향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검증되었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정책적, 실천적 영역의 사회복지적 함의를 제시하였다. 첫째, 과도한 의료비지출을 감소시키기 위해 정부에서 시행되는 의료비지원사업의 대상 확대가 필요하다. 둘째, 과부담의료비지출로 인해 미충족의료를 경험하는 대상에게 전문가의 보건·의료·복지의 통합적인 개입이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사회복지서비스이용이 과부담의료비지출을 완화시켜 미충족의료를 경험할 가능성을 낮춤에 따라 사회경제적 상황에 도움이 되는 사회복지서비스의 제공이 필요하다는 것을 제안하였다.

      • 종합사회복지관 사회복지사의 일가치감과 이직의도에 관한 연구 : 슈퍼비전의 조절효과 분석

        조영림 연세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 2019 국내석사

        RANK : 250703

        Social workers support a local resident by providing highly motivational, value-focused specialized service. The perceived value of work created through practice of social welfare acts as an important factor in social workers’ career choice, as well as lowering turnover intentions. However, compared to their expertise and role, social workers are being treated inadequately, and with such environment showing no promise of sufficient perceived value of work, the turnover intentions are escalating. Therefore, alternative resources which can supplement the relation of social workers’ perceived value of work and turnover intentions must be considered. This research suggests a social welfare supervision as the moderator variable, which suits the structural characteristics of social welfare centers, can be professionally provided, and can be effectively utilized with appropriate supplements and guidance without the need of major investment of resources, in order to investigate the Moderating effects of supervision in the relation between perceived value of work and turnover intentions, thereby contributing to structuring a healthy social welfare delivery system by supporting social workers to maintain their professional value and significance, discussing management plans to improve quality, ultimately lowering the turnover intentions in the social welfare field through suggestions regarding suitable interventions and policies. To achieve this, a survey for employees at Community Social Welfare Centers in Seoul, Gyeonggi and Incheon was executed from November 14, 2017 to November 30, 2017. Survey was distributed to 415 social workers in 32 centers, and 390 results were used for final analysis. Means of analysis included text mining and word cloud of supervision survey using LoadUp, descriptive statistics of key variables using SPSS 25.0 Package, PROCESS macro v3.2, t-test, ANOBA and hierarchical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The main conclusions deduced are as follows. First, turnover intentions significantly decreased with social workers’ higher perceived value of work. Second, turnover intentions significantly decreased with higher quality of supervision elements; Administrative supervision, Educational supervision and Supportive supervision. Third, verification of research model showed that out of Administrative supervision, Educational supervision and Supportive supervision, Administrative supervision and Supportive supervision reduced the negative influence on turnover intention caused by perceived value of work. These results indicate that in order to lower the turnover intention of social workers, environments which can enhance their perceived value of work must be constructed, and professional social welfare supervision must be provided. Based on these results I have proposed various means to intervene with social welfare for social workers to utilize in practicing social welfare, including establishment of better treatments and institutional frameworks to lower turnover intention and provide sufficient perceived value of work, in addition to combined manual which illustrates qualitative evaluation methods for professional service of supervision. 지역사회복지를 책임지는 사회복지사는 높은 동기적 순수성과 가치지향적 전문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러한 사회복지실천의 가치중심적인 업무로 형성되는 일가치감은 사회복지사의 직업선택 시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고 이직의도를 낮춰주는 주요 요인이다. 그러나 사회복지사는 전문성과 역할에 비해 비교적 열악한 조직의 지원으로 이직의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이러한 근로환경은 일가치감 또한, 적절하게 보유하기 어렵다. 그러므로 사회복지사의 일가치감과 이직의도의 관계에서 보완해 줄 수 있는 대처자원을 고민할 필요성이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사회복지관 조직 특성에 적합하고 전문적으로 제공될 수 있으며, 사회복지관에서 활용되고 있는 만큼 적절한 보완과 지도가 병행된다면 큰 자원투입 없이도 효과적이게 활용할 수 있는 사회복지 슈퍼비전을 조절변인으로 제시하여 일가치감과 이직의도의 관계에서 슈퍼비전의 유용성을 살펴보므로 사회복지사의 일에 대한 가치와 의미를 지속적으로 보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질적 향상이 될 수 있도록 관리하는 방안을 논의하여 궁극적으로 사회복지 현장의 이직의도를 낮추기 위한 적절한 개입 방안과 정책적 제언을 제시하여 건강한 사회복지 전달 체계를 구축하는데 기여하는 것이 본 연구의 목적이다. 이를 위해 서울, 경기, 인천지역의 종합사회복지관 사회복지사들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조사 기간은 2017년 11월 14일부터 11월 30일까지 약 2주간 32개 기관에 415명의 사회복지사에게 배포하였고, 이 중 390명의 자료를 최종분석에 활용하였다. 분석방법으로는 프로그램 LoadUp을 활용하여 슈퍼비전 설문의 텍스트마이닝과 워드클라우드를 진행하였고, SPSS 25.0 Package, PROCESS macro v3.2를 통해 주요변수의 기술통계, t-test, ANOBA, 위계적 다중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이를 통해 도출한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사회복지사의 일가치감이 높을수록 이직의도가 유의미하게 낮아졌다. 둘째, 슈퍼비전의 기능인 행정적 슈퍼비전, 교육적 슈퍼비전, 지지적 슈퍼비전의 정도가 높을수록 이직의도가 유의미하게 낮아졌다. 셋째, 연구모형의 검증 결과 슈퍼비전의 기능인 행정적 슈퍼비전, 교육적 슈퍼비전, 지지적 슈퍼비전 중 행정적 슈퍼비전과 지지적 슈퍼비전이 일가치감이 이직의도에 미치는 부(-)적 영향에서 이직의도가 더 낮아질 수 있도록 부(-)적 조절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사회복지사의 이직의도를 낮추기 위해 적절한 일가치감 보유를 강화할 수 있는 환경 구축과 전문적 사회복지 슈퍼비전이 제공되어야 함을 알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이직의도를 낮추고 적절한 일가치감 보유와 질적 향상을 위한 조직지원 개선방안과 제도적 장치 마련을 제언하였고 슈퍼비전의 전문적 서비스를 위한 질적 평가방법을 포함한 통합매뉴얼 제안 등 사회복지실천에서 활용할 수 있는 사회복지사를 위한 사회복지 개입 방안을 제언하였다.

      • 사회복지관의 조직효율성 분석 : 자료포락분석기법을 중심으로

        신혜지 연세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 2022 국내석사

        RANK : 250703

        The number of social welfare centers in South Korea has been continuously increasing. Most Korean social welfare centers are contracted out by the government and heavily rely on government grants. As social interest in welfare increased, there has also been increased interest in how the resources are efficiently used in social welfare centers. Despite the input of various resources funded in social welfare centers, it is challenging to find research on how efficiently the resources are utilized. Therefore, the primary purpose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the efficiency in social welfare centers through empirical analysis and examine the influencing determinants of efficiency. The study used secondary cross-sectional data from the "2019 1st Social Welfare Center Status Survey" provided by the Korea Association of Social Welfare Centers. A total of 283 social welfare centers were extracted to conduct independent t-test, ANOVA, and regression analysis The study’s data analysis was performed in two steps. In the first step, data envelopment analysis (DEA) was conducted to measure the efficiency of the welfare centers. For the second step, the influencing determinants of efficiency were examined through regression analysis. The main analysis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re were differences between efficiency scores between social welfare centers as the distribution of efficiency scores varied after analyzing the DEA model. There are two well-known DEA models based on profit variation. The CCR model assumes a constant return to scale, while the BCC model considers the variant return to scale. The present study applied two models to measure the efficiency scores of social welfare centers. To conduct the data envelopment analysis, the input variables were the number of social workers, other employees, and volunteer workers, while the output variables were the number of clients, programs, and the ratings of social welfare centers. Based on the CCR model, the result of evaluating relative efficiency indicated that the average of technical efficiency score was .67 with 33% of inefficiency rate. The mean value of technical efficiency was .73, with a 27% inefficiency rate from the BCC model. After comparing the scale efficiency established from the previous models, the average of scale efficiency (.92) was higher than the BCC model (.73). Hence, the inefficiency factor for social welfare centers was the technical factors rather than the scale factors. Second, in terms of facility factors, the regression analysis results indicated that the efficiency of social welfare centers located in metropolitan and provincial areas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at of the social welfare centers located in Seoul. Among the operating factors, the ratio of donations and proceeds to revenue (+) and the social welfare facilities' evaluation score (+) had statistically significant positive impacts on the efficiency score of social welfare centers. Based on the results, the study suggests several theoretical and policy level implications. First of all, appropriate region-based human resources and support are required to improve social welfare centers' efficiency. Second, standard guidelines are needed for social welfare centers based on the region's characteristics. Third, the study has an important meaning of measuring the efficiency scores of social welfare centers across the country while examining the factors affecting efficiency. Lastly, this study provides significant evidence for social welfare centers to conduct efficiency analysis. 우리나라 사회복지관은 그동안 양적으로 증가하였다. 대부분의 사회복지관은 민간위탁의 방식으로 운영되며 정부보조금에 의존하고 있다. 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대되면서 복지서비스에 투입되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지에 대한 관심 또한 증가하였다. 많은 자원의 투입에도 불구하고 사회복지관의 효율성에 대한 연구는 부족하였다. 본 연구는 실증분석을 통해 사회복지관의 효율성 수준을 파악하고 효율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탐색하는데 주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한국사회복지관협회의 「2019년 제1차 사회복지관 현황조사」의 2차 자료를 활용하여 총 283개의 사회복지관을 대상으로 자료포락분석, t-검정, 일원분산분석, 다중회귀분석 등의 통계적 분석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는 2단계로 진행되었다. 1단계에서는 자료포락분석(Data Envelopment Analysis)을 활용하여 사회복지관의 효율성을 평가하고, 2단계에서는 다중회귀분석을 통해 효율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하였다. 주요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1단계 DEA 모형을 통해 효율성을 분석한 결과, 효율성 점수의 분포가 다양하게 나타나 사회복지관 간 효율성 점수의 차이가 존재함을 확인하였다. DEA의 대표적인 분석모형은 규모에 따른 수익가변 여부에 따라 나뉘어지는데, 규모수익불변 가정인 CCR모형과 규모수익가변 가정인 BCC모형이 있다. 대표적인 두가지 모형으로 사횝고지관의 효율성을 분석하였다. DEA의 투입요소에는 사회복지사 수, 기타인력 수, 자원봉사자 수를, 산출요소에는 이용자 수, 프로그램 수, 시설평가점수를 선정하였다. 그 결과, CCR모형에 따른 기술효율성은 평균 0.67로 평균 33% 만큼의 비효율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BCC모형의 순기술효율성은 0.73으로 평균 27% 만큼의 비효율을 보였다. CCR모형과 BCC모형의 효율성 값을 통해 규모효율성도 분석하였는데, 규모효율성은 평균 0.92로 BCC모형에 의한 순기술효율성의 값보다 크게 나타나 사회복지관의 경우 비효율의 원인이 규모적 요인보다 기술적 요인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는 사회복지관의 조직 관리, 운영상에서 비효율이 발생한다는 것으로 기술적 비효율을 줄여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둘째, 사회복지관의 효율성 점수를 종속변수로 하여 사회복지관의 시설특성과 운영요인이 효율성에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한 결과, 시설특성에서는 소재지역 중 서울에 위치한 복지관에 비해 광역지역과 도지역에 위치한 복지관의 효율성이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운영요인 중에서는 세입대비 후원금과 수익금 비율, 사회복지시설평가점수가 사회복지관의 효율성 점수와 정적(+)인 관계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의 이론적, 정책적 함의를 도출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사회복지관의 효율성 향상을 위해 지역에 맞는 인력과 자원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 둘째, 지역의 특성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는 사회복지관 운영기준이 마련되어야 한다. 셋째, 전국에 있는 사회복지관을 대상으로 상대적 효율성을 측정하고, 효율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탐색하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 본 연구는 사회복지관의 효율성 분석에 대한 기초자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 사회복지사가 지각한 직무특성이 조직몰입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 서울시 소재 종합사회복지관, 노인. 장애인복지관간의 비교연구

        오인근 연세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 2003 국내석사

        RANK : 250703

        본 연구는 서울시에 위치한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그리고 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근무하는 사회복지사들이 인식하는 직무특성과 조직몰입의 차이를 비교하고, 두 변수의 영향력을 파악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종합사회복지관 20개소, 노인종합복지관과 장애인종합복지관 각각 14개소에 근무하는 285명의 사회복지사를 대상으로 연구를 수행했다. 본 연구의 독립변수인 직무특성은 정체성, 중요성, 자율성, 피드백의 네 차원으로 구성했으며, 복지관 유형은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장애인종합복지관을 포함하였다. 종속변수는 정서적몰입, 유지적몰입, 규범적몰입의 세 차원으로 구성된 조직몰입을 사용하였다. 또한, 통제변수는 개인특성으로 성별, 급여, 결혼여부, 직위, 학력, 근무기간, 만족도, 성장욕구를 두었으며, 조직특성으로 직원수, 운영기간, 운영주체로 구성되었다. 본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직무특성 수준에 있어서 연령, 직위, 급여가 높고 현 복지관에 재직한 기간이 길수록 직무특성 수준이 높았다. 또한 설립년도, 운영주체에 따른 직무특성 수준에는 차이가 없었으며, 직원수가 많은 기관에 근무하는 사람일수록 직무특성을 높게 인식했다. 둘째, 조직몰입 수준은 성별, 결혼여부, 현 복지관의 재직기간은 조직몰입 정도와는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연령이 높을수록, 직위가 높을수록, 급여수준이 높을수록 조직몰입 수준이 높았다. 학력은 대졸과 대학원이상 사이에서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났으며, 전문대졸 이하는 정서적몰입을 높게 인식했다. 설립기간이 10년 미만인 기관에서 조직몰입 정도가 높았으나, 통계적으로 유의미하지 않았다. 직원수는 24명 이하의 기관에서 유지적몰입과 규범적몰입이 높게 나타났으나 유의미하지는 않았다. 또한, 학교법인이 다른 운영주체보다 조직몰입수준이 높았다. 셋째, 복지관 유형에 따른 직무특성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그리고 장애인종합복지관의 직무특성과 네 가지 하위차원(과업정체성, 과업중요성, 자율성, 피드백)에 있어서 유형별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넷째, 복지관 유형별 조직몰입 차이를 살펴보면, 종합사회복지관과 노인종합복지관은 장애인종합복지관 보다 규범적몰입과 전반적인 조직몰입 정도가 높았으며, 정서적 몰입은 노인종합복지관이 장애인종합복지관보다 높았다. 또한 유지적몰입에 있어서도 종합사회복지관이 장애인종합복지관 보다 높게 인식했다. 다섯째, 전체 기관의 조직몰입 영향력을 분석한 결과, 만족도가 높을수록, 설립된 지 오래된 기관일수록, 직원수가 작은 기관일수록 조직에 보다 몰입하며, 특히 자율성이 많아질수록 조직에 몰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복지관 유형별 직무특성이 조직몰입에 미치는 영향력을 분석한 결과, 종합사회복지관은 자율성과 만족도가 높을수록 조직몰입이 높았으며, 노인종합복지관은 피드백이 많고, 만족도가 높을수록 조직몰입정도가 높았다. 장애인종합복지관의 경우는 여성일 경우에, 만족도가 높을수록 조직몰입이 높았으나, 직무특성 하위차원은 조직몰입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본 연구 결과를 통해 향후 사회복지사의 조직몰입의 증진을 위한 제언을 다음과 같이 제시하고자 한다. 첫째, 자율성은 조직몰입을 높이는 중요한 변수이므로 각 기관에서는 사회복지사들이 자신의 업무계획을 세우거나 수행하고 결정하는데 있어서 자유와 재량권을 충분히 부여해 주어야 한다. 둘째, 사회복지사의 개인적 특성은 세 기관 모두 조직몰입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요인으로 밝혀졌다. 그러므로 사회복지기관에서 종사하는 사회복지사들이 자신의 기관에 대해 애착과 충성심 그리고 자신의 업무에 대해 몰입하지 못한다면, 관리자들은 그 원인을 그들의 개인적 특성보다는 조직환경에 보다 초점을 맞추어 문제를 찾아야 할 것이다. 셋째, 세 기관에서 공통적으로 기관에 몰입할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은 자신이 수행하는 과업을 통해 나타나기보다는 조직에 대한 사회복지사의 만족도에 기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종합복지관의 경우, 타 기관에 비해 만족도가 낮았으며, 조직몰입 수준에 있어서도 낮게 나타났다. 하지만, 그들의 성장욕구는 타 기관보다 높았는데, 이는 그들의 성장욕구를 대변해 줄 수 있는 기관환경이 조성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또한 장애인복지관이 타 복지관과는 달리 사회복지사 이외의 다양한 전문가 집단(물리치료, 언어치료, 상담등)으로 구성되어 욕구자체가 다양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이러한 조직몰입의 수준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는 사회복지사의 욕구를 면밀히 파악하여 그들의 욕구를 대변할 필요가 있다. 종합사회복지관과 노인종합복지관에 있어서도 개인의 성장욕구 평균이 4점 이상으로 매우 높았으나, 실제적으로 사회복지사의 성장욕구를 해결해 줄 수 있는 창구가 없다는 것이 조직의 몰입을 낮추는 원인이 되고 있다고 보여진다. 그러므로 사회복지기관에서는 사회복지사들의 성장욕구를 대변해 줄 수 있는 다양한 활동과 체계 확립이 필요 되어진다. 넷째, 작은 단위의 팀 체제나 업무집단(work groups)의 개발이 요구된다. 본 연구결과에서 규모가 큰 조직보다는 작은 그룹에서의 몰입정도가 높았으며, 이는 팀이나 업무집단처럼 작은 단위 중심의 업무환경이 조직몰입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해주고 있다. 특히, 팀중심 접근은 복잡하고 역동적인 조직들에 있어서 조직의 업무를 잘 행하도록 보장하는 필수적인 요소라 할 수 있으며(Lewis, 2001), 이러한 팀체제의 개발과 적절한 활용이 요구되어진다. 최근 장애인종합복지관의 경우는 팀체제로의 조직구조 변화를 꾀하고 있으나, 조직몰입에는 유의한 영향력을 주지 못하고 있다. 이는 외적인 구조변화를 넘어 팀 체계가 가지는 내적변화에 보다 집중해야 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준다. This study is designed to find out the relationships of two variables (Job Characteristics and Organizational Commitment; OC) through comparisons of social workers' understanding on job characteristics and their organizational commitment among social welfare organizations-Community Social Welfare Centers, Senior Centers and Community Rehabilitation Centers in seoul. To achieve the above research purpose, a quantitative research method was used with a structured questionnaire. Dependent variable, OC consisted of affective, normative and continuance commitment, and independent variables, Job Characteristics consisted of four dimensions: work identity, work importance, autonomy and feedback. Both personal characteristics such as gender, salary, marital status, position, educational background, length of work, satisfaction to belonging organizations and growth desire, and organizational characteristics such as the number of employees, the length of operation and the director of operations were controlled. The sample of 285 social workers was selected from 20 community social welfare centers, 14 senior centers and 14 community rehabilitation centers in Seoul. The total of 288 questionnaires were collected and finally 285 questionnaires were used for analysis. The survey was conducted from May 19 to June 13 in 2003 by mail and on-site visiting. The major findings of this study are following: First, regarding the job characteristics, the higher level of Job Characteristics was appeared to be directly related to the higher age, position, salary, and longer employment period. Agencies with more employees have appeared to perceive the job characteristics higher than those with less employees. Second, OC turned out not to be differentiated from gender, marital status and length of employment. However, the higher OC level was appeared to directly related to the higher age, position and salary. Third, the regarding the job characteristics by the types of organizations, Job characteristics such as task significance, feedback, autonomy, and task identity of Community Welfare Centers, Community Rehabilitation Centers and Senior Centers were not much different from each other. Fourth, regarding the differences of OC by the types of organizations, overall level of OC was higher in the Community social welfare centers and senior centers than one in community rehabilitation centers. The continuance commitment of senior centers was relatively higher than those of community rehabilitation centers. Fifth, through a regression analysis to examine the influence of job characteristics on OC, autonomy was found to have positive influence on the level of OC. Finally, through a multiple-regression analysis to examine the effect of OC by the types of organizations, autonomy and satisfaction level in community social welfare centers, and feedback and satisfaction level in senior centers were found to have positive influences on OC, but for the rehabilitation centers, job characteristics didn't have influence on OC. Based on these findings, the implications for social service field to improve social workers' OC are as follows: First, autonomy of overall social centers was found to be a significant predictor of OC, hence, managers have to provide social workers with substantial discretion and independence in scheduling and determining the work. Second, the individual characteristics of social workers had not effect on OC. Therefore, if social workers working at the social welfare agency don't attach themselves to their belonging organization or are not loyal to their organizations, managers need to find the causes based on organizational environment, not personal characteristics. Third, satisfaction level was the common motivation of all three types of organizations to commit themselves into their own organizations. In the community rehabilitation centers, satisfaction level was relatively low, but workers' needs for growth were relatively high compared with other types of centers. It showed community rehabilitation centers need to respond for employees' desire promptly and sensitively in order to improve their OC. Fourth, the development of team approach and work groups was required. According to the findings, the commitment level was much higher among small groups than one among big groups. It means that team or unit- oriented work environment would raise OC level. Especially, teams become an essential element of ensuring the work of the organization is getting done(Lewis, 2001) and the development as well as appropriate application is needed. As a result, social welfare centers were required with small group and team approach and social welfare centers need to concern more about internal. Thus, this study recommends to pay attentions to the internal changes of team-oriented system not external structural changes.

      • 사회복지조직의 폭력 예방대책과 사회복지사의 폭력 피해경험 특성 분석

        김정우 연세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 2014 국내석사

        RANK : 250703

        사회복지사의 클라이언트 폭력 피해경험에 대한 국내연구는 국외와 비교하면 다소 늦게 관심 받기 시작했으며 그 연구 또한 부족한 실정이다. 게다가 대다수의 연구들이 폭력 피해경험에 따른 스트레스, 소진, 이직 등을 다루고 있어, 폭력 피해경험을 예방하거나 감소시킬 수 있는 사회복지조직의 예방대책에 관한 연구는 더욱 미흡한 실정이다. 이와 함께 폭력 피해경험을 유형(언어적, 신체적, 성적, 기타 폭력)에 따른 피해 빈도만을 측정하고 유형별 심각성을 고려하지 않아 정확한 사회복지사들의 폭력 피해정도를 가늠하기 어려웠다. 이에 폭력 유형별 심각성을 고려하여 피해정도를 측정하고 이를 줄일 수 있는 효과적인 사회복지조직의 예방대책을 분석한 연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본 연구의 목적은 사회복지사의 클라이언트 폭력 피해경험을 예방 및 감소할 수 있는 사회복지조직의 예방대책을 파악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폭력 피해경험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수단을 모색하고 사회복지사의 안전을 높이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보수교육 의무대상인 전국 사회복지시설 4,241개소를 모집단으로 하여 409개 시설을 선정 후 1,180명에게 설문을 배포하고 회수하여 최종 1,104부를 분석에 사용하였다. 본 연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연구대상자의 69.4%가 클라이언트 폭력 피해경험이 있었으며 폭력의 피해 빈도는 신체적 폭력, 기타 폭력, 언어적 폭력, 성적 폭력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를 다시 가중치를 반영한 피해경험지수로 하여 파악하면 신체적 폭력, 성적 폭력, 언어적 폭력, 기타 폭력 순으로 확인된다. 둘째, 폭력 피해경험빈도에서는 기타 폭력의 지속적인 업무 방해가 가장 높게 응답되어 사회복지사들이 1년 평균 최소 10회 이상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폭력 피해경험지수에서는 성적 폭력의 성기 노출이 가장 피해정도가 높음을 알 수 있다. 이는 평균 피해경험지수가 가장 낮은 욕설·저주와 비교하면 약 2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사회복지조직의 예방대책은 안전관리시설이 평균 0.80 종류, 내부규정 및 관련절차가 0.62 종류 구비되어 있는 것으로 응답되었으며, 이를 전체 예방대책으로 살피면 평균 1.41 종류를 갖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사회복지조직의 예방대책 유무가 폭력 피해경험에 미치는 영향과 두 가지 하위차원인 안전관리시설과 내부규정 및 관련절차로 폭력 피해경험을 살핀 결과, 그리고 사회복지조직의 예방대책이 유형별(언어적, 신체적, 성적, 기타) 폭력 피해경험지수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 결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하지 않게 나타났다. 이상의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사회복지사의 클라이언트 폭력 피해경험이 매우 높음과 사회복지조직의 예방대책이 부족함을 알 수 있다. 또한 사회복지사들의 폭력 피해경험이 빈도와 지수에 따라 피해정도가 상이함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사회복지사의 클라이언트 폭력 피해경험을 낮추기 위해 사회복지조직의 추가적인 예방대책 마련이 필요하며, 이와 함께 현재 갖추고 있는 예방대책 점검이 요구된다. 한편 사회복지사의 안전을 위한 인식 제고 및 관심을 협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정책 마련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다.

      • OECD 회원국의 공공사회복지지출이 생애주기별 자살률에 미치는 영향 : 공공사회복지지출 세부 정책별 영향에 대한 분석

        권세원 연세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 2019 국내박사

        RANK : 250703

        Suicide is an important social issue that must be resolved on a global scale and requires national-level resources. This study aimed to identify the influences of public social welfare spending on suicide rates by policy area of such expenditures. Data covering 1996 through 2013 from 28 OECD member countries were analyzed in a two-way fixed effects model. Data used to validate the analytical model were extracted from the WHO Mortality Database, the OECD Statistical Database, and the World Bank Database. The dependent variable was a country’s suicide rate derived from the WHO Mortality Database’s microdata to compute the number of suicides per 100,000 people by ages. Ages were categorized into four groups by year (15–29, 30–49, 50–69, and 70 or older) by applying the WHO’s age criteria used for national comparisons of suicide rates and policy proposals. The independent variables were drawn from the OECD Statistical Database’s information on public social expenditures. Public expenditure policy areas were: healthcare policy, family policy (services’ support or financial support), labor market policy, unemployment policy, and elder policy (services’ support or financial support). The control variables in the model were economic growth rate, income inequality, and some social factors, such as alcohol consumption, divorce rate, and unemployment rate. The main result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First, “How do public social expenditures influence suicide rates by age group?” Public social expenditures implicitly influenced suicide rates, which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for those aged 30–49 years and those aged 50–69 years. For every one percent increase in public social expenditures in a given year, the rate of suicide in that year among those aged 30–49 years decreased by 0.380, and the suicide rate of those aged 50–69 years decreased by 0.344. The suicide rates of people aged 15–29 years and those aged 70 years or older were not significantly influenced. Second, “How is the influence of public social expenditures on suicide rates by age group different by policy area?” The influence of public social expenditures on suicide rates by age group differed by policy area. For every one percent increase in active labor market policy spending, the suicide rate of people aged 15–29 years decreased by . Although the influence of public social expenditures on the suicide rate of people aged 15–29 years was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overall, the analysis of the individual policy areas found a significant result for that age group regarding active labor market policy spending. Third, public social expenditures, which overall influenced the suicide rate of people aged 30–49 years, was negative regarding family policies, such as services’ support, and active labor market policy. Specifically, the suicide rates of this age group decreased by 3.133 for every one percent increase in services’ support expenditures and by 4.964 for every one percent increase in the active labor market policy expenditures. Fourth, The influence of public social expenditures on the suicide rate of people aged 50–69 years was specifically the active labor market policy, such that, for every one percent increase in active labor market policy spending, the suicide rate decreased by 4.433. Fifth, The specific public social expenditures that influenced the suicide rate of people aged 70 years or older were spending via the policies on services’ support for elders, which decreased that group’s suicide rate by 3.055 for every one percent increase in expenditures. Based on the above results, detailed policies were categorized and suggested for enhancing public social expenditures to reduce suicide rates by age group. 자살은 전 세계가 공동으로 해결해야 할 중요한 사회 문제이다. 이에 본 연구는 공공사회복지지출이 생애주기별 자살률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공공사회복지지출의 세부 정책별로 구분하여 검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OECD 회원국들 중 28개 국가를 대상으로 1996년-2013년의 데이터를 추출하였으며, 패널분석 방법 중 이원고정효과모형을 적용하였다. 연구 모형 검증을 위한 분석 자료는 WHO Mortality Database, OECD Statistical Database, World Bank Database에서 추출하였다. 자살률은 WHO Mortality Database의 마이크로데이터를 활용하여 생애주기별 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를 구하였다. 생애주기에 따른 연령은 4개 집단[15-29세(청년), 30-49세(장년, 壯年), 50-69세(중년 및 초기 노년), 70세 이상(노년)]으로 구분하였다(WHO, 2014). 공공사회복지지출은 OECD Statistical Database를 활용하였다. 공공 사회복지의 세부 정책별 지출 항목은 보건 정책, 가족 정책(서비스 지원, 현금 지원),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 실업 정책, 노령 정책(서비스 지원, 현금 지원)으로 구성하였다. 본 연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공공사회복지지출이 생애주기별 자살률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한 검증 결과 공공사회복지지출이 장년기, 중년 및 초기 노년기의 자살률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준에서 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공공사회복지지출이 1% 증가할 때, 장년기 자살률은 0.380명, 중년 및 초기 노년기 자살률은 0.434명 감소한다. 반면에 청년기와 노년기의 자살률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둘째, ‘공공 사회복지 세부 정책 지출이 생애주기별 자살률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한 검증 결과 생애주기별 자살률에 영향을 미치는 세부 정책이 다르게 나타났다. 청년기 자살률에 영향을 미치는 공공사회복지지출은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으로,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 지출이 1% 증가할 때 자살률은 2.043명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연구 문제 1에서는 공공사회복지지출이 청년기 자살률에 미치는 영향이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으나, 정책별로 세분화하여 분석한 결과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이 유의미한 결과를 나타내었다. 셋째, 장년기 자살률에 영향을 미치는 공공사회복지지출은 가족 정책 중 서비스 지원과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으로 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가족 정책 중 서비스지원지출이 1% 증가할 때 자살률은 3.133명 감소하였으며,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 지출이 1% 증가할 때 자살률은 4.964명 감소하였다. 넷째, 중년 및 초기 노년기 자살률에 영향을 미치는 공공사회복지지출은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으로,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 지출이 1% 증가할 때 자살률은 4.433명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다섯째, 노년기의 자살률에 영향을 미치는 공공사회복지지출은 노령 정책 중 서비스지원지출로, 노령 정책의 서비스지원지출이 1% 증가할 때 자살률이 3.055명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문제 1에서는 공공사회복지지출이 노년기 자살률에 미치는 영향이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으나, 정책별로 세분화하여 분석한 결과 노령 정책 중 서비스 지원 지출이 유의미한 결과를 나타내었다. 이상의 결과를 바탕으로 생애주기별 자살률 감소를 위한 공공사회복지지출의 확대 방안에 대해 세부 정책별로 나누어 제언을 하였다.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