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사회복지실천에서의 죽음과 상실’ 교과 개발 사례 연구

        차유림 서울장신대학교 2019 서울長神論壇 Vol.27 No.-

        죽음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겪게 되는 삶의 한 부분이므로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사회복지 현장에서 죽음과 관련된 상황에 직면하게 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따라서 사회복지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이 죽음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 관련 지식과 가치, 기술, 태도를 습득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 하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죽음준비교육을 정규 교과목으로 편성하여 사회복지학 전공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한 관련 연구는 진행된 바가 없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사회복지전공 대학생을 대상으로 정규 교과목으로 죽음준비교육을 개설하는 과정을 기술함으로써 사회복지학을 전공하는 학생들이 죽음에 대해 개인적, 전문적 차원에서 준비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하였다. It is natural to face death-related situations at a social work field, as death is a part of life that any human being experiences. Therefore, it is very important for social work students to acquire related knowledge, values, skills and attitudes in universities so that they can effectively cope with death. Nevertheless, no related research has been conducted on college students majoring in social work by organizing death preparation education as a regular curriculum. In this study, the researcher intended to help students majoring in social work prepare for death on a personal and professional level by describing the course of providing death preparation education for social work students.

      • 노인의 가족관계가 문제음주를 매개로 하여 생활만족도에 미치는 영향

        장신재 서울장신대학교 2019 서울長神論壇 Vol.27 No.-

        본 연구는 노인의 가족관계가 문제음주를 매개로 하여 생활만족도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 가족관계가 생활만족도에 미치는 효과를 보다 구체적으로 검증함으로써 실천적인 함의를 제시하고자 한다. 2017년 한국은 2000년 고령화 사회 진입 후 65세 이상의 노인 인구가 전체 인구의 14.3%로 17년만에 고령사회로 초고속 진입하였다(통계청, 2018). 고령화 사회에서 고령사회로 진입하는 데 24년이 걸린 일본과 비교하여도 유례없는 고령화 속도를 보이고 있다. 2026년 경에는 전체 인구의 20.8%로 초고령 사회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보건복지부, 2018). 고령화로 인한 노인 인구의 증가는 가장 큰 사회적 문제로 인식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하여 건강한 노후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증대되고 있다(장신재, 2017).

      • 서울장신대학교 신대원 학사과정에 대한 고찰 : 장신, 총신, 한신, 합신 신대원과의 비교

        류호성 서울장신대학교 출판부 2019 서울長神論壇 Vol.27 No.-

        신학대학의 수업은 우리의 역사적, 사회적 맥락과 함께 이루어져왔다. 복음이 이 땅에 들어와 일제의 점령기인 1940년대 중반기까지는 사회에서 소외된 계층을 돌보면서 미신타파, 계급의식 철폐 그리고 민족의 자주 독립을 위해 힘써 노력하였다. 해방과 더불어 1950년 6. 25 전쟁이후에는 민주주의와 공산주의에 대한 이념적 논쟁에 참여했다. 교회는 공산주의자들의 극심한 박해가 있었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공산주의를 배척하게 되었고, 이러한 생각은 분단된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1960년부터 1970년 유신치하에서는 한편으로는 경제적 성장이 이루어지고, 다른 편으로는 독재 통치로 인해 자유가 억압되었기 때문에 번영의 논리와 함께 자유에 대한 갈망으로 갈등하게 되었다. 이런 자유에 대한 갈망은 1980년 광주민주화 항쟁을 통해서 더욱 극대화 되었다. 결국 김영삼, 김대중 정권으로 이어지는 정치적 흐름 속에서 독재 정권이 이 땅에서 물러나 자유와 민주주의가 뿌리를 내리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 기쁨도 잠시 1998년에는 IMF를 맞아 국민 대다수가 경제적 문제로 고통을 겪었다. 이런 흐름 속에서 교회의 신학은 물질적 축복이 하나님의 은총이라는 성장주의 관점에 사로잡혔다. 그래서 사회뿐만 아니라 교회에서도 ‘빈익부 부익부’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 소유로 인한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이런 현상은 2019년 오늘날 우리 사회의 갈등의 요인이 되었지만, 어느덧 교회는 빈부의 문제에 대해 말하기를 꺼려한다. 그것은 기독교인들이 이미 상류층에 많이 분포되어 있기 때문이며, 또한 공동체의 신앙보다는 개인주의적 신앙을 강조해서 나만 잘살고 나만 많은 것을 누리면 된다는 의식이 우리 기독교인들 생각 속에 널리 퍼져 있기 때문이다. 결국 이 땅에서 이루어져왔던 신학 수업의 주제들은 ‘독립의 문제 – 좌우익의 이념 문제 – 민주화의 문제 – 경제적 문제 – 분배의 문제’로 변화를 겪고 있다.

      • 시편 23편의 주석적 연구 - II

        최인기 서울장신대학교 2019 서울長神論壇 Vol.27 No.-

        본 논문은 서울장신논단 25호에 게재되었던 필자의 논문 ‘시편 23편의 주석적 연구 - I'의 후속 논문이다. 전편의 논문에서는 시편 23편 1절부터 3절까지의 본문을 주석적으로 다루었다. 본 논문은 시편 23편 4절부터 6절까지를 주석적으로 해석하는 것이 본 논문의 본론이 될 것이다. 그리고 시편 23편의 주석적 접근의 결과에 대한 결론, 특히 4절부터 6절의 주석적 내용에 대한 결론으로 시편 23편의 주석적 연구를 마무리하고자 한다.

      • 불평등 시대 ‘돈’ 문제의 직면: 두 ‘민주적 시장경제론’ 신학자들의 모색의 고찰

        이상은 서울장신대학교 2019 서울長神論壇 Vol.27 No.-

        최근 개봉한 영화 중 “국가부도의 날”(2018)이 비교적 진부한 흐름에도 불구하고 300만 이상의 관객을 끌어 모으는데 성공한 것을 보면, 20년 전 일어났던 IMF사태가 한국인들의 정서에 큰 영향을 끼친 것은 분명한 것 같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오일쇼크를 제외하고 큰 어려움을 겪지 않았던 미국사회 역시 지난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론 사태를 통해 촉발된 금융위기 사태 이후 비슷한 분위기를 경험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문명의 발전이 장미빛깔 미래를 보장해주리라는 낙관적 시각을 믿는 사람은 더 이상 없는 듯 하다. 오늘날 세계를 살아가는 많은 이들은 이전시대 사람들의 큰 문제였던 빈곤문제만큼이나 커다란 불평등의 문제에 시달리고 있다. 1990년대 서구사회의 유행어가 ‘세계화’(Globalization)였던 것과 같이 2010년대가 끝나가는 오늘 세계의 공통어는 ‘불평등’과 ‘혐오’로 정리할 수 있다. 굳이 따진다면 ‘불평등’은 경제학의 핵심과제로, ‘혐오’는 사회학적 과제로 부각된 주제라고 할 수 있다

      • 파울러의 결합적 신앙을 통한 포스트모더니즘의 주관적 상대주의 극복 제안

        성창환 서울장신대학교 2019 서울長神論壇 Vol.27 No.-

        실천적인 그리스도인의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지도하는 기독교교육의 영역에서 제임스 파울러(James Fowler)의 신앙발달이론과 제임스 로더(James Loder)의 회심적 변형이론의 교육방법은 기독교교육 현장영역에서 반드시 고려되어져야 하는 영역이다. 이 가운데 제임스 파울러의 신앙발달론은 질적인 개념인 신앙을 양적 개념인 성장 단계를 통하여 연구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고, 신앙 전수의 방법론에 대한 관심을 통해 기독교교육에 공헌하였다고 볼 수 있다. 제임스 파울러가 신앙발달론을 발표한 이후부터 신앙과 관련된 발달의 개념은 기독교교육 분야의 지속적인 관심과 주목의 대상이다. 그러나 그의 이론은 신앙은 질적 개념이기 때문에 성장이라는 양적 개념을 표현하는 용어를 사용함이 불합리하다는 것과 신앙에 성숙이라는 질적 용어를 사용하는 것은 신앙의 동적인 측면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따른다. 그렇지만 21C 포스트모더니즘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현 시점에서 신앙의 역동성과 동시에 온전한 발달의 모습을 제시하는 것은 기독교교육의 매우 중요한 과제임에 틀림이 없다. 그러나 파울러가 제시한 신앙발달의 이론은 기독교의 본질인 복음의 구속이라는 측면보다 인지적 측면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음이 항상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앙발달론의 5단계 결합신앙이 성경적 계시와 성령의 인도하심을 통해 충분히 조명될 때에, 포스트모더니즘의 주관적 상대주의를 극복하고 오히려 현 시대와 소통하는 도구로 활용할 수 있다고 본다.

      • 21세기 복음주의 대안적 교회론의 가능성에 대한 연구

        송인설 서울장신대학교 2019 서울長神論壇 Vol.27 No.-

        이 글은 20세기 후반 전통적 복음주의 교회의 침체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등장한 복음주의 교회의 대안적 교회론을 연구한 글이다. 필자는 미래 교회의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1990년 이후 발전한 교회건강운동과 셀교회-가정교회운동과 선교적교회운동을 연구했다. 연구 결과 필자는 다음과 같은 연구 결과를 얻었다. 첫째, 교회건강운동은 예배와 공동체 형성(양육과 교제)와 복음 증거(전도와 봉사)라는 교회의 사역을 모두 균형 있게 강조하여, 건강한 대형 교회를 많이 만들었다. 둘째, 셀교회-가정교회운동은 소그룹 공동체를 교회 자체로 보고 소그룹 공동체를 통한 복음 전도에 성공하여, 소그룹이 연합된 공동체 교회를 탄생시켰다. 신학적으로도 교회의 본성과 사역과 구조라는 교회의 3가지 측면을 갖춘 탄탄한 교회론을 정립했다. 셋째, 선교적교회운동은 하나님 나라와 세상이라는 큰 맥락 안에서 교회론을 전개하며, 복음과 교회와 문화의 삼자관계 안에서 교회의 본성과 사역과 구조를 논의했다. 이에 따라 이 논문은 21세기 복음주의 교회가 발전시킨 건강한 교회론, 셀교회-가정교회론, 선교적 교회론이 신약 성경의 교회를 회복하려는 이상을 품고 교회 개척과 증식에 성공한 점에 기초하여 교회의 본성과 사역과 조직 면에서 미래 목회를 위한 대안적 교회론이 될 만하다고 제안하려 한다. 교회론과 관련하여 이들은 교회의 본성을 그리스도인 공동체로 보고, 예배와 양육과 선교라는 건강한 교회 사역 체계를 개발하고, 회중 전체와 소그룹이라는 이중 구조 속에서 만인제사장 교리에 근거하여 목사와 성도가 함께 사역하는 기능적인 조직을 만들고 있다는 점에서 신약 성경의 교회를 재현했다고 평가된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