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60년, 국악 정기연주회의 성과

        설보라 서울대학교 동양음악연구소 2019 동양음악 Vol.46 No.-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는 1959년 신설되었으며, 1961년부터 매년 가을 국악 정기연주회를 개최하였다. 연주단체이자 교육기관으로서 국악계에서의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의 역할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였음을 국악 정기연주회를 통해 확인하였다. 1960~70년대는 정악 중심의 전통음악 전수 및 신작 국악 진흥에 기여하였다.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는 광복 이후 등장한 최초의 대학 국악교육기관이면서 동시에 중요한 국악 연주단체 중 하나였다. 때문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 정기연주회는 단순히 학생들의 연주회 그 이상의 의미를 갖고 있었으며, 그 중심에는 이 시기의 대표적인 지휘자와 작곡가로 활동한 한만영 교수와 이성천 교수의 기여가 있었다. 1980년대부터는 공연 프로그램과 편성이 정형화되었다. 이 시기 국악 정기연주회의 프로그램은 제1부 전통, 제2부 창작음악의 구성으로 정형화된 후 전통은 민속악, 창작은 국악관현악을 중심으로 레퍼토리 및 편성의 확장이 이루어졌다. 이러한 양상은 전문 국악 연주단체가 많아지고 활성화된 외부적 요인과 함께 입학정원의 증원 및 성악실기전공 개설 등의 내부적 요인이 작용하였기 때문이다. 2000년을 전후로 민속악 및 창작실내악을 중심으로 한 레퍼토리의 확장이 이루어지기 시작하였다. 이 시기 국악 정기연주회는 시대적 흐름을 받아들여 민속악합주, 소규모 편성의 실내악 등 다양한 규모와 편성의 창작음악을 레퍼토리로 확장하였다. 최근에는 다양한 편성의 창작음악을 다루는 공연으로의 전문화가 이루어졌다. 2015년부터 참가한 대학국악축제를 계기로 현대음악의 관점에서 창작국악을 학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였으며, 2017년부터는 창작음악만으로 공연 프로그램을 구성하는 한편 재학생의 작품을 프로그램에 편성하여 학생들의 창작의욕을 고취시키고자 하였다. 더불어 국악관현악 편성에 있어 찰현악기의 편성비율을 높이고 개량가야금과 아쟁을 기본악기로 편성하는 등 전문연주단체의 관현악편성의 변화양상이 동일하게 나타났다. 즉,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 정기연주회는 1960~70년대에는 신작 국악을 선도적으로 소개하는 무대로, 1980년대 이후로는 공연계의 흐름을 파악하고 이를 연마하는 교육의 장으로서 레퍼토리와 악기편성을 확장하고 변화시켜 왔음을 확인하였다. 학과의 신설 초기에는 재학생들의 교육과 더불어 ‘작곡가들이 창작품을 발표할 수 있는 무대'로서 ‘국악의 현대화'에 선도적 역할을 하였다. 그러나 1980년대 이후 국립국악원, 서울시립국악관현악단 등의 전문연주단체들의 등장과 활동에 따라 연주자 양성교육의 일환으로 기성 국악연주단체들의 공연레퍼토리나 관현악편성 등을 참고하여 국악 정기연주회의 내용을 변화ㆍ발전시켜 왔다. 이상 60여 년간의 국악 정기연주회의 성과를 참고하여 앞으로도 대학교육기관의 정기연주회로서의 역할을 키워나가기를 기대한다. Department of Korean Music in Seoul National University established in 1959. Annual fall performance has held since 1961. As a performance group and educational institution,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 department of Korean music took a significant roll according to the passing of time. 1960~70s were the age of upholding traditional music and promoting composed Korean music. SNU department of Korean music was the first university facility and performance group at the same time. Therefore annual fall performance of SNU Korean music was more than the concert of students. The contribution of Professor Han Man-Young and Yi Sung-Chun who were the eminent conductor and composer were existed. In the 1980s, program and orchestration were standardized. The program of annual Korean music performance was patterned as tradition first and composed music later. Folk and orchestral music were mainly organized and extended. This aspect was the result of external factor - the deluge of professional Korean music performance group - and internal factor - a increase of entry capacity and opening of vocal music major -. Around 2000, extension of repertories with the focus on folk music and composed chamber music was appeared. Annual performance was extended repertories with diverse formation from small chamber formation to orchestra. Recently, the specialization of concert was preceded with various formations. The department was engaged in 'University Korean Music Festival'. From 2017 the program of annual performance was insisted of composed music only, Student-composed piece was consisted in program to inspire an appetite for writing. Additionally, orchestral formation was changed to enlarge rubbed string instrument and utilize reformed Gayageum and Ajaeng as a basic formation. In conclusion, the fall annual performance of SNU department of Korean music was existed as a introduction of new Korean music on 1960~1970. After 1980s they became a reflection of performance trend and a plaza for training repertories and instrumental formation. The department was for education of student and became 'A stage for composers to present new piece' as a modernization of Korean music. After 1980s, professional performance group were founded and influenced to annual fall performance in repertories and orchestral formation. I anticipate that SNU department of Korean music continues to be a beacon of universal Korean music education on the basis of 60 years outcome of annual fall performance.

      • KCI등재

        논문 : 대학교와 그 구성원이 당면한 지적재산권의 제문제 -서울대학교의 현황을 중심으로-

        박준석 ( Jun Seok Park ) 서울대학교 법학연구소 2014 서울대학교 法學 Vol.55 No.4

        이 글은 한국의 대학교 당국 및 교직원·학생 등 구성원들이 당면하고 있는 독특한 지적재산권 문제들을 서울대학교의 관련 상황을 중심으로 특허법 문제, 상표법문제, 저작권법 문제 순으로 고찰하였다. 2003년 산학협력법에 따라 등장한 각 대학교 산학협력단은 민간기업으로의 기술이전을 담당하는 구 기술이전촉진법상의 전담조직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교직원의 직무발명 관련 권리를 발명진흥법에 따라 승계하는 주체로 맹활약하고 있다. 발명진흥법에 따라 산학협력단이 권리를 자동승계하는 ‘국공립대학교 교직원' 중 교원의 범위는 전임교수·기금교수에 국한되어야 하지만, 산학협력단이 권리를 예약승계할수 있는 종업원의 범위는 느슨하게 풀이하여 대학(원)생도 포함된다고 보는 것이 무난하다. 서울대병원 소속의 의대 전임교수·기금교수가 이룬 직무발명의 권리가 서울대병원 혹은 서울대 산학협력단 어느 쪽에 승계될 것인지는 당해 발명이 진료업무에 관한 것인지, 아니면 교육·연구업무에 관한 것인지에 따라 결정됨이 타당하다. 한편 산학협력에 참여한 외부기업은, 발명자인 연구자가 직무발명 법리에 따라 자신의 대학교에 일단 승계시켰던 권리를 재차 양수하는 관계에 있다고 볼 것이다. 나아가 미국의 Stanford v. Roche 판결에서 Bayh-Dole 특별법의 비슷한 문구를 해석한견해와 동일하게, 한국의 과학기술기본법 및 하위 연구관리 규정에서 연구개발기관에게 지적재산권을 귀속시킨다는 문구의 취지는 연구개발기관에게 권리를 창설한다는 의미가 아니라고 본다. 한편 대학구성원에게 주어질 직무발명 보상액을 과감하게 현실화할 필요가 크다. 대학의 경우 민간기업과 비교할 때 발명완성사실을 제대로 파악하기 어려워 대학 구성원이 직무발명을 은닉하거나 외부에 빼돌리는 도덕적 해이에 빠질 위험이 크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상표법 문제는 금전적 수익 추구를 지나치게 경시해온 한국 대학가에 최근 등장한 것이다. 비영리기관인 대학교라도 상표권을 취득 활용하는 데 별다른 법률상 장애가 없지만, 국공립대학교의 경우 영조물에 불과하여 국가·지자체에게 귀속될 상표권을 산학협력단이 승계받았다는 뚜렷한 법적 근거가 없어 문제이다. 하지만 그동안 산학협력단이 권리주체로 활동해 왔으므로 법적 혼란을 피하기 위해 산학협력법 제27조를 그런 근거로 삼는 해석론이 그나마 합리적일 수 있다. ‘서울대학교'와 같이 몇몇 유명 국립대학교의 상표는 사용에 의한 식별력을 취득하였음을 경남국립대학교 관련 사건들 중 판례가 이미 분명히 인정한 바이고, 전혀 그렇게 사용되지 않았거나 거의 사용된 적이 없었던 다른 상품들에 관해서까지 당연히 식별력을 얻었다고 본 2014년 특허법원 판결은 현재 상고심 계류 중이다. 대학교 상표의 효력범위에 있어 서울대와 서울대병원이라는 두 상표 사이의 관계가 포함관계인 지는 다소 불분명하다. 끝으로 저작권 문제의 경우 대학교 및 구성원이 지적재산권 창출 주체가 아니라 침해의 주체로 개입되곤 한다. 대학 특유의 저작권법 문제들 중 거의 모든 대학교자체규정들이 직무발명의 개념을 규정하면서 업무상 저작물까지 잘못 포섭하고 있는 것은 하루 빨리 시정이 필요하다. This article studies the unique IP issues faced by Korean universities authorities and their members such as professors and students by order of patent, trademark and copyright issues while focusing specially on the related situation in Seoul National University. Each Industry University Cooperation Foundation (IUCF) in almost every university established by the Act for Industry University Cooperation 2003 has been played a very active role in not only performing as the specialized task force responsible for the technology transfer to the private sector which was the organization required by the old Act for Promotion of Technology Transfer but also functioning as the agent to succeed the right with employee invention by universities staffs which process is ruled by the Inventions Promotion Act. The scope of the faculty covered by the phrase ‘the staffs in any national and public university' should be only limited to full-time, funded faculty members while the scope of employee whose right for an invention IUCF can succeed by the pre-consent clause can be stretched to graduate and undergraduate students. Whether the right for the employee invention by a full-time, funded faculty member in School of Medicine of SNU who is working a staff in SNU Hospital will be succeeded by SNUH or the SNU-IUCF should be determined by whether the very invention is related to medical services or educational/academic research services. Meanwhile, the company involved in university-industry cooperation has legal status arguably to succeed from a university the right which a researcher as an inventor once conveyed to his/her university based on the doctrine of employee invention. Furthermore, like as the view by the US Supreme Court in the Stanford v. Roche case for the interpretation of similar phrase in the Bayh-Dole Act, the phrase in the Korean Framework Act on Science & Technology and sub-regulation about R&D which is saying that the intellectual property will be given to the R&D institute is not meaning that the intellectual property shall be originally granted to the R&Dinstitute. Meanwhile, the need to dramatically realize the amount of compensation for employee invention which is given to a member of Korean university as an employee is huge. It's because, compared with private companies, a university hardly detects the fact an employee does complete any invention and as a result there is higher possibility of moral hazard for the employee to conceal the fact and to convey the related rights to third party, not to the university. Next, trademark issues emerged only recently to the Korean universities because of the evasive dispositions of pursuing of financial profit. While there is seemingly no legal obstacle for even nonprofit university to register and take advantage of a trademark, it seems a not easily soluble problem that there is no clear legal basis for the succession of the trademark right by IUCF which was originally belong to the state or the local government instead of the national university as just an establishment having no legal entity. But the view of legal interpretation under which the Article 27 in the Act for Industry University Cooperation would be the legal basis for such succession could arguably reasonable because the view would make it possible to avoid legal unsettlement by recognizing the fact the IUCF has functioned the de-facto legal agent to succeed the right. The decision made for one of the Gyung-nam National University cases already declared that the several marks of highly famous national universities such as Seoul National University got the so-called secondary meaning acquired by the widespread using and moreover the decision of Korean Patent Court in 2014 which did recognize the SNU mark also got the original distinctiveness even for the other goods which has never or rarely been the subject of the use is now pending in the Korean Supreme Court. It is somewhat unclear whether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ark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the other mark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is so-called subset relation in perspective of the legal scope of the trademark. In the end, copyright issues faced by Korean universities and their members are often intervened by the subject of infringement, not by the subject of intellectual property creation. Among the unique copyright issues for university, it is needed to correct ASAP that the work made for hire is included in the concept of employee invention under the almost all self-regulations of Korean universities wrongly.

      • 입시제도의 변화 : 누가 서울대학교에 들어오는가?

        김광억,김대일,서이종,이창용 서울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 2003 한국사회과학 Vol.25 No.1-2

        본 연구는 지난 30년간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신입생들의 학생기록카드로부터 입학생의 출신지역, 부모학력 및 직업에 대한 Database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출신 지역별, 부모 학력 및 직업별 입학률 및 대학성적을 비교 분석하였다 본 자료의 구축과 연구는 그간 실증근거의 부족으로 인해 탁상공론에 그쳐왔던 교육성과 및 정책에 대한 논의에 대해 과학적 실증근거의 중요성을 강조하려는 목적으로 수행되었다. 본 연구에 의하면 부모 학력 및 직업에 따른 자녀의 입학률 격차가 확대되고 있으며 서울의 강남8학군 부유층 자녀의 입학률 프리미엄도 뚜렷하게 추정된다. 이는 그간 평준화 정책을 통해 교육기회의 평등을 추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소득에 따른 자녀 입학률 격차가 확대되어 가고 있음을 시사한다 또한 이는 공교육 부실에 따라 사교육의 비중이 증가하고 있음을 반영하는 결과로서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평준화 정책의 수정 등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다방면의 노력이 요구되는 것으로 평가된다. This study analyses the admission rates and academic performance of the students in the Social Science Division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by their regional snd parental characteristics based on the database constructed from the past 30-year records of the students personal cards. Both the construction of the database and its analysis are motivated by the lack of the empirical evidence on educational performance in Korea, which has so far failed to lead various arguments on educational policies to any consensus. The results indicate that the differentials in admission rates by the parents'education and jobs have been widening and also that the admission rate has remained high among those residing in the relatively affluent Gangnam 8th school zone of Seoul. These imply that the differential by the parents'income has been widening despite the equalization policy in high school education that is supposed to have offered equal educational opportunities to the rich and the poor. The widening income-differential in admission rates appears to reflect that expensive private tutoring has become increasingly more important given the deterioration of public education. As a consequence, various efforts appear due, including the revision of the equalization policy, in order to substantially improve the performance of public education in Korea.

      • 교원 연수의 새로운 모델과 서울대학교 교육연수원

        윤여탁(Yoon, Yeotak) 서울대학교 교육종합연구원 2012 교육연구와 실천 Vol.7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연구는 교원 연수의 새로운 모델에 대한 논의를 바탕으로 서울대학교 교육연수원이 지향해야 할 방향을 모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를 위해서 먼저 교원 연수의 개념이 교사의 교과 또는 직무 능력 함양을 위한 교육이라는 의미에서 교사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지는 평생 교육이라는 개념으로 그 의미가 확대되고 있는 경향을 살펴보았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인 교사 연수 제도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이 과정에서 교사의 자기 개발을 위해 교사 스스로가 선택하는 국외 연수와 같은 특별 연수와 전문적인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대학원 진학이나 자기 학습과 같은 연수가 활성화되고 장려되어야 함을 밝혔다. 아울러 새로운 시대의 교사 연수가 지향하고 있는 생애단계별 연수나 평생 교육으로서의 교사 연수 등은 자격 연수나 직무 연수보다는 특별연수나 자기 연수를 중심으로 추진되어야 한다는 점을 확인하였다. 이상과 같은 논의에 기초하여, 이 연구에서는 새로운 방향의 교사 연수를 지향하는 한국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국립법인으로 전환된 서울대학교의 필요와 요구에 걸맞는 서울대학교 교육연수원의 미래상을 세워야 함을 밝혔다. 또 교사 연수를 넘어 교육 전반에 걸치는 연수, 공공기관 관련 연수, 교육 전문가를 위한 연수 등 다양한 교육 관련 연수를 적극적으로 개발할 것을 제안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eek directions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s In-service Training Center for Education using discussions on the new model of teacher training. First in order to accomplish this goal, tendency toward expansion of the concept of teacher training, from mere training to foster teachers knowledge in the subject or administrative competency to lifelong education, was observed. Then, based on this observation, future-oriented teacher training system was examined. In the process, the need for revitalization and encouragement of special in-service training such as self-selecting overseas training for self-development of teachers and independent study such as pursuing a higher degree for enrichment of professional capacity is defined. Additionally, this paper confirms that the teacher training of the new era including in-service training by life cycle or teacher training as lifelong education, etc. should be promoted as special in-service training or self in-service training rather than as teacher qualification training or on-the-job training. Based on discussions mentioned above, this study defines the necessity to establish visions for In-service Training Center for Education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that satisfies the demands of Korean society which seeks new directions in teacher training and also that which fulfills the needs and demands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which was converted to national corporation. Going a step beyond teacher training, it also proposes the development of various kinds of training related to education such as training on education across-the-board, training related to public organizations and institutions, training for professional educators, etc.

      • 서울대학교 심리학과의 학부 교과과정 모델

        김세진,,4명 서울대학교 심리과학연구소 1998 심리학의 연구문제 Vol.-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대학교를 대학원 중심의 연구 기능을 강화하는 체제로 개편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현재의 시점에서 서울대학교 심리학과의 교과과정을 검토해보고 보다 효율적인 교과과정 안을 준비해둘 필요성이 생겼다. 이에 따라 심리학과 내에 이를 검토하기 위한 연구팀을 구성하였으며, 이 글은 이 연구팀의 1차 활동 결과를 정리한 것이다. 연구팀은 우선 미국의 심리학과 가운데 일정한 기준에 의해서 상위로 평가되는 학과들과 서울대학교 심리학과와 규모 면에서 비슷한 학과들을 대상으로 교과과정의 특징을 조사하였다. 이렇게 하여 얻어진 자료를 토대로 서울대학교 심리학과의 교과과정을 위한 세 종류의 모델을 제안하였다.

      • KCI등재
      • KCI등재

        한국 대학출판부 설립사 재론: 서울대학교출판부를 중심으로

        정병설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2019 한국문화 Vol.0 No.88

        Opinions were divided on the first university press of Korea in previous studies. It was both a matter of data, but also a matter of how to define the the university press. This article studied the first university press in Korea by the newly introduced material. Previously, Boseonggwan which was run by the Boseong Special School founded in 1906 was considered as the first university press, or Yeonhui Special School Press which published Choi Hyun-bae's Korean Grammar in 1929 was also considered. However, they were not university press and were inactive. Next came Ewha Womans University Press, which was founded in 1949. But this article first argues that Seoul National University Press founded in 1947 was the first University Press in Korea. SNUP published its first book, the Korean translation of Atomic Energy in the Coming Era by David Dietz in 1948. In the preface of the book, the president Chunho Lee stated that the University Press was launched in 1947. Seoul National University also ran a press facility at its newspaper division, which can also be considered part of the university press. It also published the Korean translation of a part of Capitalism, Socialism and Democracy by Schumpeter in 1948. Thus, SNUP could be considered the first university press in Korea.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