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학위유형
        • 수여기관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지도교수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학업실패를 경험한 서울대학교 학생의 적응과정 분석

        김명찬 서울대학교 대학원 2013 국내박사

        RANK : 2943

        The current study sought to investigate the adjustment process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 students who had experienced academic failure by focusing on the factors that affect such process. The research question of the study can be summarized as “what does a SNU student who had experienced academic failure experience and how does he or she adjust?” For this, 15 SNU students who had been under academic probation at least once during the first and second year in college but have been off the academic probation afterwards were individually interviewed. All participants have attended at least 5 college semesters. Interview results were analyzed using the grounded theory method (Strauss & Corbin, 1990). The main finding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Upon categorization through the open coding process, a total of 85 concepts, 40 subcategories and 14 categories were extracted. Category analysis using coding paradigm revealed that the causal conditions in the adjustment process of participants who had experienced academic failures were ‘transition to an ordinary life' and ‘difficulties of studying for excellence.' Core phenomena were ‘experience of self discrepancy' and ‘not living up to the name of a SNU student.' Contextual conditions that affected these core phenomena were ‘feeling responsible to live up to expectations of a SNU student,' ‘privileges of having the SNU label,' and ‘environment where one needs to be responsible for oneself.' Intervening conditions that either facilitate or repress the action/interaction strategies regarding core phenomena were ‘receiving help once academic problems were known,' ‘occurrence of unexpected problems in reality,' ‘searching for the direction to follow.' Action/interaction strategies appeared to be ‘confronting the reality and transforming thoughts' and ‘focusing on one's studies.' As a result, they reported ‘feeling responsible for one's studies' and ‘feeling the need to find a career that fit the status of a SNU student.' The adjustment process of SNU students who had experienced academic failure consisted of ‘conflict stage,' ‘reflection stage,' ‘action stage,' and ‘integration stage.' The ‘conflict stage' refers to the period when students experienced academic difficulties due to their previously formed perceptions regarding self and studies. During this stage, they found themselves different from their past selves who had been smart and diligent. Because they had met expectations for high-level performance and achievement up until college entrance, they tended to refuse to accept their mediocre academic results in college. Instead, they chose to give up midway in consideration of retaking the courses. The ‘reflection stage' occurred after the students were put under academic probation. Once their academic failure was made official through academic probation, the students began to reflect on their school life. Gradually, they came to accept that their abilities are considered ordinary at SNU. They redefined what college studies mean to them and set realistic academic goals. The ‘action stage' occurred when students confronted their reality and began to behave differently with transformed thoughts about themselves and studies. Participants tended to avoid extreme competitions with other students and chose classes that fit their interest and aptitude. Moving away from the rote memorization approach of studying, they began to study strategically by proactively searching for information and developing skills to discern important lecture materials. They now focused on their studies by fulfilling basic academic requirements such as attendance, homework submission, and longer study hours. The ‘integration stage' refers to the gradual stabilization of their newly gained perspective on their studies. At the same time, the participants started to seriously think about their career paths after experiencing academic failure which led them to prepare for their post-college life. In other words, the result of academic adjustment entails both feeling responsible for their studies and preparing for post graduation life. In particular, the participants selected and prepared for career directions that seemed fitting for SNU students. The core criterion in the adjustment process of SNU students who had experienced academic failure appeared to be ‘performing academic tasks by reducing the discrepancies through changed perceptions regarding self and studies.' Upon analysis of relevance among criteria around this core criterion, four types emerged: ‘fast transition type,' ‘slow transition type,' ‘perspective conflict type,' and ‘perspective maintenance type.' The ‘fast transition type' immediately awakens after experiencing academic failure due to lack of motivation. This type assesses his reality at SNU and sets new goals that fit his career direction. The ‘slow transition type' slowly transitions by regulating his compulsive behaviors that affect his academic performance after experiencing academic failure. The ‘perspective conflict type' gets gradually adjusted academically by going through the process of trial and error in establishing a career path. The ‘perspective maintenance type' regards college graduation as meaningful itself since he cannot receive positive support from parents or family and is seriously conflicted in his career decisions. The results of the study revealed that the SNU students who had experienced academic failure first underwent the ‘experience of self discrepancy' and found themselves ‘not living up to the name of a SNU student' because they were affected by ‘feeling responsible to live up to expectations of a SNU student,' ‘privileges of having the SNU label,' and ‘environment where one needs to be responsible for oneself.' However, they came to ‘receive help once academic problems were known,' face ‘unexpected problems in reality,' ‘search for the direction to follow.' Through such experiences and various action/interaction strategies, they gained ‘responsibility for their studies' and prepared for ‘careers that fit the status of a SNU student.' The findings of the study emphasize the importance of professional counseling for these students. The potential vulnerability of college students who had achieved great academic successes in high school is noted and directions for helping them through counseling were discussed. In sum, this study sought to comprehensively understand the conditions that affect the adjustment of SNU students who had experienced academic failure. The significance of this study lies in the fact that it highlighted the possible vulnerabilities of academically competent students and provided direction for systematically helping them through specific counseling interventions. 본 연구는 학업실패를 경험한 서울대학교 학생이 적응해 나가는 과정과 그 과정에 작용하는 요인들을 탐색하고 이해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본 연구의 연구문제는 ‘학업실패를 경험한 서울대학교 학생은 무엇을 경험하고 어떻게 적응하는가?' 로 요약 된다. 이와 같은 연구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본 연구에서는 서울대학교의 학생 중 1, 2학년 시기에 1회 이상 학사경고를 받고 그 후 학기에서는 학사경고를 받지 않고 있는, 등록학기로 5학기 이상(졸업생 포함)의 학생 15명을 대상으로 개별 면접을 실시하였다. 면접 결과는 질적 연구방법 중 하나인 근거이론 접근방법(Strauss & Corbin, 1990)으로 분석하였다. 주요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개방코딩 과정을 걸쳐 면접 자료를 범주화한 결과 85개의 개념, 40개의 하위범주, 그리고 14개의 범주가 도출되었다. 패러다임에 의한 범주분석 결과 학업실패를 경험한 서울대학교 학생의 적응과정에서 인과적 조건은 ‘평범한 삶으로 전환함' 과 ‘늘 탁월해야 하는 공부의 힘겨움'으로 나타났다. 중심현상은 ‘내적인 불일치를 경험함', ‘서울대생답지 않게 생활함'으로 나타났다. 중심현상에 영향을 주는 맥락적 조건은 ‘서울대생으로서 높은 기대와 책임을 느낌', ‘쉽게 얻을 수 없는 서울대학교 타이틀', ‘스스로 책임져야 하는 환경' 으로 나타났다. 중심현상에 대한 작용/상호작용 전략을 촉진시키거나 억제하는 중재적 조건은 ‘학업문제가 알려지고 도움을 받음', ‘예상치 못한 현실문제가 생김', ‘생각하며 나아갈 방향을 모색함' 으로 나타났다. 작용/상호작용 전략은 ‘현실을 직면하고 생각을 바꿈' 으로, ‘학업에 집중함' 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는 ‘학업에 대한 책임을 느낌' 과 ‘서울대 위상에 맞는 진로를 찾고자 함'으로 나타났다. 학업실패를 경험한 서울대학교 학생의 적응과정은 ‘갈등 단계', ‘반성 단계', ‘실천 단계', ‘통합 단계'로 나타났다. ‘갈등 단계'는 연구 참여자들이 학업과 자신에 대해 대학 입학 이전에 형성된 관점에 의해 학업에서 갈등과 어려움을 경험하는 시기를 의미한다. 갈등 단계 동안 이들은 고교 시절까지 형성되었던 공부 잘 하고 똑똑하며 성실한 자신과는 다소 동떨어진 자신의 모습을 경험하게 된다. 아울러 고교시절까지 형성된 완벽한 수행과 성취에 대한 기대가 높은 탓에 다소 나태한 학업으로 인해 나타난 어중간한 결과들을 인정하지 않고 재수강을 고려하여 중도에 포기하는 현상을 드러냈다. ‘반성 단계'는 학사경고를 맞은 이후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들은 학사경고를 통해 최종적으로 자신이 해당 학기에서 실패를 경험했다는 것을 확인하면서 학교 생활을 반성적으로 돌아보게 되었고, 학업에서 서울대학교에 소속된 자신의 실력이 평범함을 인정하고 대학의 학업에 대한 정의를 내리게 되며 현실에 맞는 학업 목표를 설정하게 된다. ‘실천 단계'는 현실을 직면하고 생각을 바꿈으로 인해서 변화된 행동들이 나타나는 단계를 말한다. 참여자들은 다른 학생들과 비교되거나 심한 경쟁을 하는 상황은 피했고 되도록 자신의 적성이나 관심에 맞는 학과목을 찾아 선택하였다. 고등학교 때의 암기식 공부 방법에서 탈피해 적극적으로 정보를 찾았고 강의 내용 중 무엇이 중요한 것인지를 구분하는 능력을 기르는 등 전략적인 공부를 하게 되었다. 또한 출석, 과제 제출, 공부 시간 늘림 등 기본적인 학업 요구를 만족시키는 등 학업에 집중하였다. ‘통합 단계'는 학업에 대한 관점이 전환 되어 점차 안정되어 가는 단계를 의미한다. 동시에 이들은 학업 실패 과정을 경험하게 되면서 진로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고 이것은 학업적응 과정의 결과에서 졸업 이후를 준비하는 것으로 연결된다. 즉, 학업 적응의 결과는 대학에서 겪고 있는 학업에 대한 책임을 느끼는 동시에 졸업 이후를 준비하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졸업 이후의 진로를 선택함에 있어서 이들은 서울대 출신 학생이라는 점을 감안한 진로를 찾아 준비하였다. 학업실패를 경험한 서울대학교 학생의 적응과정에서 핵심범주는 ‘학업과 자신에 대한 관점 전환을 통해 불일치를 줄이고 학업을 수행함'으로 나타났다. 핵심범주를 중심으로 나타나는 범주들 간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빠른 전환형', ‘느린 전환형', ‘관점 갈등형', ‘관점 유지형' 의 4개 유형이 나타났다. ‘빠른 전환형'은 동기 없음의 상태에서 학업실패 경험한 후 즉각적인 각성을 통해서 서울대학교에서 자신의 현실을 파악하고 그에 기반한 목표를 설정하고 자신의 진로 방향성을 감안하여 학업에 적응하는 유형이다. ‘느린 전환형'은 학업에 대한 강박적 태도로 인한 학업실패를 경험한 후 학업 수행에 영향을 미치는 강박적 태도를 조절해 나가며 서서히 전환해 나가는 유형을 말한다. ‘관점 갈등형'은 학업실패 후 적응하는 과정에서 기존의 관점으로 인해 학업과 진로에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적응해 나가는 유형을 말한다. ‘관점 유지형'은 부모, 가족 등의 의미 있는 관계에서 긍정적 지원을 거의 받지 못하고 진로에 대한 갈등이 심한 상태에서 기존의 관점을 유지한 채 서울대학교 졸업에 의의를 두는 유형을 말한다. 본 연구 결과 학업실패를 경험한 서울대학교 학생은 ‘서울대생으로서 높은 기대와 책임을 느낌', ‘쉽게 얻을 수 없는 서울대학교 타이틀', ‘스스로 책임져야 하는 환경' 의 영향을 받아 ‘내적인 불일치'를 경험하고 ‘서울대생답지 않은 생활'을 하지만 ‘생각하며 나아갈 방향을 모색함', ‘학업문제가 알려지고 도움을 받음', ‘예상치 못한 현실 문제가 생김' 에 따라 다양한 작용/상호작용 전략을 통해 ‘학업에 대한 책임'을 갖고 ‘서울대학교 위상에 맞는 진로'를 찾아 준비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본 연구결과를 토대로 청소년기에 학업에서 우수한 성취를 보인 학생들의 잠재적 취약성을 보완하고 이들을 돕기 위한 전문적인 상담의 필요성과 방향을 제언하였다. 본 연구는 학업실패를 경험한 서울대학교 학생의 적응과정과 이에 영향을 미치는 조건을 통합적으로 이해함으로써 이들의 적응과정 전반에 대한 구체적인 개입 방안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학생들의 연구윤리의 기초지식에 대한 연구

        박준규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2015 국내석사

        RANK : 2943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학생들의 연구윤리 인식정도를 파악하여, 이들에게 전달해야 하는 연구윤리 정보의 우선순위를 선정하기 위하여 연구윤리의 기본 요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분석하고자 하였다. 치의학대학원 학생 1-4학년(348명)을 대상으로 하여 개별 자기기입법에 의한 설문조사법으로 조사하여, 설문에 불성실하게 응답한 학생의 설문지를 제외한 총 262부 (응답율 75.3%)를 최종 분석에 사용하였다. 오의금(2010)이 연구에 사용한 설문도구를 저자의 동의를 구하여 본 연구에 맞게 수정 보완 하여 사용하였다. 조사자의 일반적 특성으로 성별, 나이, 학력, 연구경험, 연구윤리교과 수강경험 및 논문 출판 경험으로 조사하였으며, 연구윤리에 대한 지식과 인식수준 조사를 위해, 연구자가 필수적으로 알아야 하는 연구윤리영역별 인지정도, 인간대상 연구의 자발적 동의 필요성, 연구 부정행위, 올바른 통계처리, 연구 데이터 관리, 저자표시, 출판 윤리, 피험자보호, 임상시험 연구윤리제도 및 응답자의 인구학적 특성과 연구경험으로 구성된 설문도구를 사용하였다. 조사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1. 조사대상자의 54.6%(n=143)만이 연구를 수행해 본 경험이 있다고 하였고, 1인당 평균 0.78회의 연구경험이 있었다. 이들의 연구 경험은 1회가 가장 많은 71.7%(n=99) 를 차지하였는데, 주로 학부과정에서 자신의 학위 논문을 수행하면서 참여했다는 응답이 66.1%(n=72) 를 차지하였다. 2. 연구윤리 교과목 수강 여부에 대해 약 80%(n=209) 의 학생이 교과목 수강경험이 없다고 하였고, 연구윤리 과목을 수강하였다고 응답한 53명 중 83%인 44명은 1회만 수강하였다고 응답하였다. 3. 논문을 출판해본 적이 있다고 응답한 인원은 54명(21%)이었고, 이 중에 82.4%(n=42) 는 한 번 출판해 보았다고 응답하였다. 전체적으로 연구기록물 관리, 연구 데이터의 보관, 소유권, 데이터의 공유, 대상자 비밀 보장, 바른 문헌 인용 및 IRB 서류 준비 과정 등에 대해 대부분의 응답자가 잘 알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4. 모든 인간대상 연구에서 자발적 동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점에 대한 인지도는 학년, 연구경험, 연구윤리 교과 수강 경험 여부 및 논문 출판 경험 여부와 무관하게 필요하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이 더 높았다. 5.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인식도에서 각각의 개념에 대한 의미를 인지하고 있는 정도를 조사한 결과, 논문 출판 경험이 있는 사람에서 약간 더 위조에 대한 개념을 정확히 인식하고 있는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변조나 표절에 대해서는 학년이나 연구경험, 연구윤리 수강경험, 논문 출판경험에 따른 인지도의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p>0.05). 6. 자기표절에 대한 인지도는 저학년 학생들이 자기표절의 개념을 좀 더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논문 출판 경험에 따라 자기표절에 대한 개념을 정확히 인지하고 있다고 보기는 어려운 것으로 조사되었다. 7. 인용에 대한 인지도는 학년, 연구경험, 연구윤리 수강경험 및 논문 출판 경험에 따른 차이가 없었고, 올바른 통계처리방법에 대한 인지도는 4학년의 경우에 보다 정확한 개념을 인지하고 있는 반면에 3학년의 경우는 정확한 개념을 인지하고 있지 못하여 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할 것으로 검토되었다. 8. 연구데이터의 관리 부분에서도 연구 경험이 있거나 논문 출판 경험이 있는 학생의 대부분은 정확한 개념을 확립하고 있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할 것으로 검토되었다. 9. 저자표시에 관해서는 비교적 정확한 개념을 지녔으나, 출판윤리에 관해서는 학년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대체로 부정확한 개념을 지니고 있는 학생들이 많아 이에 대한 정확한 교육이 필요할 것으로 검토되었다. 연구경험이 있거나 출판 경험이 있는 경우에도 정확한 개념을 지니고 있는 경우가 50%에 미치지 못하여 이에 대한 전반적인 교육이 필요할 것으로 검토되었다. 10. 피험자 보호와 임상시험 연구윤리에 대한 각종 제도와 법률에 대해서도 ‘알고 있다' 는 응답보다 ‘모른다' 는 응답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서 이에 대한 전반적인 교육이 필요할 것으로 검토되었다. 전체적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학생들은 연구윤리 교과목을 수강해본 경험이 적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인간 대상 연구에서 자발적 동의가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대부분이 올바르게 인식하고 있었으나, 출판윤리에 대해서는 부정확한 개념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이 많았으며, 피험자 보호와 임상시험 연구윤리에 대한 각종 제도 및 법률에 대해서도 알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아 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할 것으로 검토되었다. 더불어,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연구윤리에 대한 교육이 실효성을 거두고 있다고 하기 어려우며, 이러한 점을 극복하기 위하여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이 필요하다.

      • 서울대학교 학생의 진로탐색행동과 진로탐색효능감, 부모애착, 학교 진로지원의 인과적 관계

        곽민호 서울대학교 대학원 2012 국내석사

        RANK : 2943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a causal relationship among career exploration-behavior, parent's attachment, career support from college, and career exploration self-efficacy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undergraduates. The specific objectives were to identify the effect of parent's attachment, career support from college, and career exploration self-efficacy on career exploration-behavior, to identify the moderate effect of career support from college and career exploration self-efficacy between parent's attachment and career exploration-behavior, and identify career exploration self-efficacy between parent's attachment and career exploration-behavior. The population of this study is the 16,325 students attend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according to the 2010 record. The research carried out the proportional stratified sampling considering the ratio of the characteristics of college, grade and gender of the students who are attending university. Through this process it was sampled 400 students, 380 students from 11 different college. A survey questionnaire was conducted to measure variables of this study. It was consisted of career exploration-behavior scale, parent's attachment scale, career support from college scale, career exploration self-efficacy scale, and demographic items. In this study, the existing scales were used for career exploration-behavior, parent's attachment, and career support from college. career exploration-behavior was consisted of self-exploration and career-exploration. career exploration self-efficacy was consisted of career exploration self-efficacy, interview self-efficacy, relation self-efficacy, self exploration efficacy. parent's attachment was consisted of isolation, communication and trust. career support from college scale was developed to measure the levels of career support from college based on previous researches. The scale was consisted of informational support, practical support, and emotional support. Through pilot test and final survey, reliability of these scales were examined. The data were collected by mail and e-mail from October 4th to 12th 2011. A total of 400 out of 380 questionnaires were returned, of which 371 were used for analysis after data cleaning. Both descriptive and inferential statistics were employed for data analysis. To estimate parameters of proposed research model, covariance structure analysis were used. All data analysis was accomplished using the SPSS 18.0-Win statistics package, and AMOS 18.0 version. A alpha level of 5% was established prior for determining significance. The finding of the study were as follow: First, the fix indexed of causal model among career exploration-behavior, parent's attachment, career support from college, and career exploration self-efficacy were identified suitably. Second, factor loading of career exploration self-efficacy to career exploration-behavior was significant(β=.579, p<0.01) also factor loading of career support from college was significant(β=.196, p<0.01) however the factor loading of parent's attachment to career exploration-behavior was not significant. Third, in relationship between parent's attachment as well as career support from college and career exploration-behavior had moderating effect each as .152 and .142. Forth, the causal model has significant difference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attending college. Based on the finding of the study, major conclusion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First, the level of career exploration-behavior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undergraduates was under the average. Second, as the level of career exploration self-efficiency was higher, the career exploration behavior was promoted. third career support from college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undergraduates has direct and indirect effect on career exploration-behavior. Fourth, the characteristics of attending college has effect of causal relationships among career exploration-behavior, career exploration self-efficacy and career support from college. fifth, the higher grade undergraduates perceived the level of support from college less sufficient. Some recommendations for future researches were suggested: First, further research needs to investigate personal variables which have effects on the consciousness of career support from college. Second, integrative criteria for evaluating the quality of career support from college should develop. Third, future research should consider both attachment and psychological independence from parents. Fourth, the career support system which can assist undergraduates to explore career practically should be constructed. 이 연구의 목적은 서울대학교 학생의 진로탐색행동과 진로탐색효능감, 부모애착, 학교의 진로지원의 인과적 관계를 구명하는데 있었다. 연구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연구가설을 다음과 같이 설정하였다. 첫째, 서울대학교 학생의 진로탐색행동과 진로탐색효능감, 부모애착, 학교의 진로지원의 인과모형은 실증적 자료 예측에 적합할 것이다. 둘째, 서울대학교 학생의 진로탐색행동에 진로탐색효능감, 부모애착, 학교의 진로지원은 직접적으로 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셋째, 서울대학교 학생의 부모애착과 학교의 진로지원은 진로탐색효능감을 매개로 진로탐색행동에 간접적으로 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넷째, 서울대학교 학생의 개인적 특성에 따라 연구모형이 차이가 있을 것이다. 이 연구의 모집단은 2010년 서울대학교에 재학하고 있는 전체 학생이다. 2010년 현재 서울대학교에 재학하고 있는 학생들은 16,325명으로, 이 연구에서는 변인의 특성과 불성실 응답 등을 고려하여 총 380명을 표집 하였다. 이는 서울대학교 학생의 진로탐색행동과 관련 있는 기준 변수로 집단을 층화하여 비율을 고려하였다. 주요 층화 기준인 소속단과대학의 특성과 성별을 고려하여 할당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조사 도구는 진로탐색행동, 진로탐색효능감, 부모애착, 학교 진로지원, 인구통계학적 특성 및 진로 특성 조사문항으로 구성된 설문지를 사용하였다. 진로탐색행동 측정도구는 최동선(2003)이 개발한 도구를 사용하였으며, 나에 대한 탐색 12문항, 직업에 대한 탐색 16문항으로 구성되었고, 내적 일치도 계수는 .854~912 이었다. 진로탐색효능감 도구는 Solberg(1994)가 개발한 도구를 최옥현(2007)이 번안한 도구를 사용하였으며, 면접효능감 5문항, 개인적탐색효능감 5문항, 직업탐색효능감 6문항, 관계구축효능감 4문항으로 구성되었으며, 내적 일치도 계수는 .841~.911 이다. 학교 진로지원 도구는 사회적 지지와 진로지지의 측면에서 문헌고찰을 통하여 검사의 하위영역을 결정한 뒤, 기존 측정도구의 문항분석과 개방형 질문지를 이용한 새로운 문항 수집 및 지시문과 응답양식을 결정하여 학교의 진로지원 검사(초안)를 개발하였다. 이후 부적절한 문항을 제거하기 위하여 전문가 검토와 예비조사를 실시하는 순으로 이루어졌다. 이 측정도구는 정보적 지원 7문항, 실제적 지원 8문항, 정서적 지원 10문항으로 구성되었으며, 내적 일치도 계수는 .878~.889 이다. 자료 수집은 자료 수집은 2011년 10월 1일 부터 10월 20일까지 우편조사 및 방문조사를 통하여 실시되었다. 이에 380명의 자료가 회수되었으며(회수율 95.0%), 회수된 자료 가운데 한 문항이라도 응답하지 않았거나, 역배점되는 문항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문항에 한 번호로 응답한 9명을 제외한 371(유효 자료율 92.8%)명의 자료를 최종 분석에 사용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18.0 for Windows와 AMOS 18.0을 이용하여 분석하였으며, 모든 분석에 있어 통계적 판단은 유의수준 5%에 따라 이루어졌다.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첫째, 서울대학교 학생의 진로탐색행동과 진로탐색효능감, 부모애착, 학교의 진로지원 간의 가설적 인과모형의 적합도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 변인 간의 인과관계가 확인되었다. 둘째, 서울대학교 학생의 진로탐색효능감, 학교의 진로지원은 진로탐색행동에 직접적으로 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부모애착은 진로탐색행동에 직접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못하였다. 셋째, 서울대학교 학생의 학교진로지원 및 부모애착과 진로탐색행동의 관계에서 진로탐색효능감은 유의미한 매개효과를 가졌다. 넷째, 서울대학교 학생들의 단과대학 특성에 따라 연구모형이 차이가 있었다.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다음과 같은 결론을 도출할 수 있다. 첫째, 서울대학교 학생들의 진로탐색행동은 상당히 낮은 수준이다. 이 연구에서 나타난 서울대학교 학생들의 진로탐색행동 수준은 보통 이하이며, 직업탐색 영역이 나에 대한 탐색 영역보다 상당히 낮게 나타났다. 둘째, 서울대학교 학생의 진로탐색효능감이 높을수록 진로탐색행동이 촉진된다. 이 연구에서 서울대학교 학생들의 진로탐색효능감은 진로탐색행동에 가장 큰 영향력을 갖는 변인으로 나타났다. 셋째, 학교 진로지원이 높을수록 진로탐색행동이 촉진된다. 즉, 서울대학교 학생들은 학교에서 인지되는 진로지원의 수준이 높을수록 진로탐색행동의 빈도가 높다. 이는 직접적인 경로와 간접적인 경로로 모두 설명된다. 넷째, 단일학과로 구성된 단과대학에 비해 다수학과로 구성된 단과대학에서 진로탐색효능감이 진로탐색행동에 미치는 영향력이 더 컸으며, 학교진로지원이 진로탐색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정도도 더 컸다. 다섯째, 서울대학교 고학년 학생들은 저학년학생들에 비해 학교의 진로지원 수준을 낮게 평가하였다. 이 연구결과를 기초로 후속 연구를 위하여 다음과 같은 제언을 하고자 한다. 첫째, 향후 연구에서는 학생들의 인지된 진로지원에 영향을 미치는 개인적 변인에 대한 연구가 수행되어야 한다. 둘째, 대학의 진로지원서비스의 질을 평가할 수 있는 통합적인 준거 개발에 대한 연구가 수행되어야 한다. 셋째, 부모애착과 부모로부터의 심리적 독립을 동시에 고려한 연구가 수행되어야 한다. 넷째, 서울대학교 학생들의 진로탐색과 실제적인 진로지원을 도울 수 있는 진로지원체계가 구축될 필요성이 있다.

      • 법인화를 둘러싼 서울대학교 내부 갈등 원인 분석 : 정책 가치에 관한 논쟁을 중심으로

        박소희 서울대학교 대학원 2013 국내석사

        RANK : 2943

        이 연구는 서울대학교 법인화 정책 논쟁에서 나타난 핵심가치를 중심으로 법인화를 둘러싼 서울대학교 내부 갈등의 원인을 탐색하였다. 국립대학이 국가기관으로 운영됨으로써 세계화와 지식기반사회라는 환경변화에 대처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지적되며 국립대학 법인화 정책 논의가 형성되었다. 그 결과 한국 국립대학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었던 서울대학교는 2011년 12월 28일, 법인 등기 신청을 마침으로써 ‘국립대학법인'으로 전환되었다. 그러나 서울대학교 법인화 정책은 추진과정에서 첨예한 내부 갈등을 겪었다. ‘서울대학교법인화반대공동대책위원회'라는 공식적 반대집단이 출현하여 반대의사를 지속적으로 표명하였으며, 서울대학교 행정관을 점거하며 농성을 벌이고, 공청회를 저지하는 투쟁을 벌이는 등 추진집단과 반대집단의 갈등의 정도가 매우 심각하게 나타났다. 갈등이 생겼을 때 이를 긍정적으로 풀어내지 못하면 해당 조직의 통합과 조화를 저해하여 조직발전에 해를 끼칠 수 있으므로 갈등에 대한 적절한 해결은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국립대학 법인화와 관련된 선행연구에서 법인화 정책 갈등을 다룬 연구는 부족한 실정이다. 기존의 연구물은 대개 국립대학 법인화 추진 배경 및 과정과 국립대학 법인화의 특징에 관한 연구가 주를 이루고 있다. 이에 이 연구에서는 서울대학교 법인화 정책 논쟁에서 나타난 핵심가치를 중심으로 법인화를 둘러싼 서울대학교 내부 갈등 원인을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를 토대로 갈등의 원인을 밝히고 갈등 해소 및 법인화 정책 추진 시 고려해야 할 점에 대해 논의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취지에서 설정한 연구문제는 다음과 같다. 첫째, 법인화에 관한 서울대학교 내부 논쟁에 나타난 핵심가치는 무엇인가? 서울대학교 법인화 정책 추진집단과 반대집단이 법인화 논쟁에서 주요하게 다룬 가치가 무엇인지 살펴보았다. 두 집단 모두 주되게 제시하고 있는 정책 관련 가치가 무엇인지 확인하여 정책 추진 과정에서 나타난 논쟁의 핵심가치를 알아보았다. 둘째, 법인화에 관한 서울대학교 내부 논쟁에 나타난 핵심가치의 의미 연결망은 어떠한가? 추진집단과 반대집단이 논쟁의 핵심가치와 함께 어떤 어휘를 사용하는지 알아보았다. 이를 통해 추진집단과 반대집단이 서울대학교 법인화 정책과 핵심가치에 관해 어떠한 논의를 전개하는지 살펴보았다. 셋째, 법인화를 둘러싼 서울대학교 내부 갈등 원인은 무엇인가? 추진집단과 반대집단이 정책 논쟁에 나타난 핵심가치에 관해 어떻게 인식하는지 알아보았다. 이러한 두 집단의 인식을 비교 분석하여 서울대학교 법인화 정책 갈등 원인을 탐색하였다. 설정한 연구 문제에 답하기 위하여 ‘국립대학법인 서울대학교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이 국회에 제출된 2009년 12월 11일부터 법인 등기 신청을 마친 2011년 12월 28일을 연구의 범위로 설정하고 추진집단과 반대집단이 발행한 문서를 분석하였다. 국립대학법인 서울대학교 설립준비위원회가 발행한 홍보문서와 서울대학교법인화반대공동대책위원회가 발표한 성명서를 분석대상으로 삼아 서울대학교 법인화에 관한 내부 갈등 원인을 도출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법인화에 관한 서울대학교 내부 논쟁에 나타난 핵심가치를 탐색하고자 빈도분석을 시행한 결과, 두 집단에서 공통적으로 자율성이 빈도수 상위 15위 안에 들어 논쟁의 핵심가치로 나타났다. 홍보문서에서는 자율성이 25회 사용되어 빈도수 상위 4위로 나타났다. 성명서는 ‘국립대학법인 서울대학교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이 국회에서 통과되기 이전과 이후를 나누어 분석을 시행하였다. 법률안 통과 이전에 발표된 성명서에서는 자율성이 22회, 민주성이 21회 사용되어 각각 빈도수 상위 14위와 15위였다. 법률안 통과 이후에 발표된 성명서는 민주성을 16회, 자율성을 12회 사용하여 각각 빈도수 상위 13위와 15위를 차지하였다. 둘째, 서울대학교 법인화 내부 논쟁의 핵심가치로 나타난 자율성이 포함된 문장의 의미 연결망을 분석한 결과 추진집단과 반대집단이 자율성과 함께 사용하고 있는 어휘가 다르게 나타났다. 특히 추진집단은 ‘자율성'과 함께 ‘법인화', ‘자율성', ‘제고', ‘훼손', ‘아님' 등이 함께 사용하여 법인화가 대학의 자율성을 제고한다고 보았다. 반면 반대집단이 발표한 성명서에서는 ‘자율성'이 ‘법인화추진', ‘명분', ‘강변', ‘기만', ‘훼손' 등과 연결되어 법인화로 인하여 대학의 자율성이 훼손된다고 보고 법인화가 대학의 자율성을 제고한다는 것은 추진집단이 법인화를 추진하기 위한 명분일 뿐이라고 강조하였다. 셋째, 자율성에 대한 두 집단의 논의를 통해 법인화를 둘러싼 서울대학교 내부 갈등 원인이 무엇인지 탐색하는 분석을 시행한 결과 두 집단이 대학의 자율성의 주체, 상대, 대상, 통제의 형태에 관해 상이한 인식을 보였다. 추진집단은 법인이 대학의 자율성의 주체라고 보고 있었으며 반대집단은 교수, 직원, 학생을 뜻하는 대학구성원이 대학의 자율성의 주체로 보았다. 대학이 자율성을 확보해야 할 상대로는 추진집단은 국가(정부)를, 반대집단은 국가(정부)뿐만 아니라 시장과 외부 인사를 대학이 자율성을 확보해야 할 상대로 인식하였다. 또한 대학이 어떤 부분에서 자율성을 발휘해야 하는가에 대해 추진집단은 대학이 인사·재정·조직 등 대학운영에 관해 자율성을 지녀야 한다고 보았는데 반대집단은 대학운영에서 인사·재정 뿐만 아니라 계획의 수립 및 실행과 학문교육체제구축의 자율성을 가져야 한다고 보았다. 대학에 대한 통제가 어떤 형태로 일어나는지에 대한 인식차이도 나타났다. 추진집단은 법을 통한 통제로부터 벗어나는 것이 대학의 자율성이라고 보는 반면 반대집단은 국가(정부)의 감사가 대학의 운영기구에 파견되고 대학 운영기구 인사를 임명하며 평가기반 재정지원 정책을 사용하는 것이 대학의 자율성을 침해한다고 보았다. 또한 대학구성원의 선출이 아닌 외부인사가 임명되어 대학 운영기구가 구성되는 형태는 대학의 자율성을 침해한다고 보았다. 이처럼 대학의 자율성에 대해 추진집단과 반대집단은 각각 상이한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인식차이는 결국 법인화가 대학의 자율성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올 것인가에 대한 인식차이를 불러일으켰다. 즉, 추진집단은 법인화가 대학의 자율성을 제고하는 것으로 반대집단은 대학의 자율성을 훼손하는 것으로 보았다. 따라서 대학의 자율성에 대한 두 집단 간 인식 차이는 법인화를 둘러싼 서울대학교 내부 갈등을 유발하였다고 볼 수 있다. 대학의 자율성을 두 집단 모두 중시하고 있지만 인식의 차이가 나타나기 때문에 법인화 이후 서울대학교의 자율성이 제고되는가 훼손되는가에 대한 정책의 본질에 관한 논의에서 갈등을 겪은 것이다. 이는 서울대학교 법인화 추진 시 해당 정책이 이루고자 하는 정책 가치에 대해 서울대학교 구성원들이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가에 대한 고려가 매우 중요함을 시사한다. 이 연구의 의의 및 제한점은 다음과 같다. 이 연구는 문헌의 내용분석 방법을 통해 기존에 부족했던 법인화 정책 갈등을 규명한 실증적 연구라는 점에 의의가 있다. 정책 추진집단과 반대집단의 문서를 대상으로 빈도분석 및 의미 연결망 분석 등을 시행함으로써 대학의 자율성의 주체, 상대, 대상, 통제의 형태에 관한 두 집단의 인식을 비교분석하여 법인화에 관한 서울대학교 내부 갈등 원인을 탐색하였다. 이를 통해 대학의 자율성에 관한 두 집단의 인식 차이가 정책 갈등을 야기했음을 도출하고 법인화 정책 추진 시 정책 대상인 대학구성원들이 대학의 자율성을 어떻게 인식하는지 고려해야 한다는 시사점을 이끌어냈다. 이러한 의의에도 불구하고 법인화에 관한 서울대학교 내부 갈등 원인을 탐색하는 데 정책 논쟁에 나타난 핵심가치에 초점을 맞춤으로써 다양한 갈등 원인을 포괄하지 못하였다는 제한점이 있다. 또한 이 연구는 분석대상으로 문서를 활용하였기에 면담과 설문을 통한 갈등 원인 탐색 연구가 후속연구로 제언된다. Incorporation of national universities is a government's strategic approach to solve the problems of the rigid and uniform university operation system and sharpen their international competitive edges. Yet, since incorporation of national universities involves formidable changes including a legal status and identity of the institution, incorporation requires a social consensus. In case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however, there was a sharp conflict over several core values. Conflict resolution is important in that conflict sabotages integration of the organization if not resolved properly. Nevertheless, preceding studies have only explained characteristics of incorporation of national universities with few policy suggestions. In such circumstances, this study aimed to analyze the causes of the internal conflict focusing on incorporation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Especially, this study focused on the policy value dispute because the policy value dispute is a core factor analyzying the policy conflict cause. For this purpose, brochure, data from the implementing group and statements, data from the dissenting group were collected and analyzed using frequency test and semantic network analysis. The major findings from the analysis are listed as follows. First, both groups considered autonomy the core policy value supporting their positions. The word ‘autonomy' was used 25th times in all brochures, which ranked 4th in terms of frequency. In statements issued before legislative bill was passed used the word ‘autonomy' and ‘democracy '22nd times and 21st times, which led their frequency ranked 14th and 15th respectively. In statements issued after legislative bill was passed used the word ‘autonomy' and ‘democracy' 16th and 12th times, hitting 13th and 15th in terms of their frequency. Overall, the word ‘autonomy' was ranked in top 15 frequent words used in both groups, which implied that autonomy was considered the core value in policy conflict between two groups. Second, the semantic network of the word ‘autonomy' shows different aspects between implementing group and dissenting group. For instance, implementing group used such words as ‘incorporation', ‘enhancement', ‘damage', ‘not' with the word ‘autonomy', which argues incorporation enhances autonomy. In contrast, ‘incorporation drive', ‘legitimacy argument', ‘deception', ‘damage' were collocated with the word ‘autonomy' in statements of opposition forces, which in turn argues that incorporation damages autonomy and the statement that incorporation enhances autonomy is just contention of implementing group to get legitimacy for driving incorporation. Third, each group has different perception of university autonomy regarding subject, object, and type of control. For example, while the implementing group recognize corporate body as a subject of university autonomy, opposition forces regard university member including professors, staffs, and students as a subject of university autonomy. Perception gap about university autonomy between two groups leads to different perception about the consequences of incorporation. That is, implementing group perceives incorporation would enhance university autonomy, whereas dissenting group considers incorporation an obstacle to university autonomy. In conclusion, the overall results show that how they define university autonomy has led to the internal conflict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over incorporation. These findings suggest it should be made to inquire how policy object perceives the core policy value in policy-making process to prevent and resolve conflict.

      • 문화적 기관으로서의 미술관 C.I.(Corporate Identity) 디자인에 관한 연구 : 서울대학교 현대미술관 사례를 중심으로

        권선우 서울대학교 대학원 2003 국내석사

        RANK : 2927

        본 연구의 목적은 첫째, 국내외 현대미술관과 대학미술관의 CI(Corporate Identity) 디자인을 분석하려는 것이고, 둘째, 위의 결과를 적용하여 ‘서울대학교 현대미술관 CI'를 개발하려는 것이다. 연구대상은 국내외 현대미술관 41개소와 대학 부설 미술관 12개소를 대상으로, 총 53개소이다. 연구의 방법은 문헌고찰을 통해 CI와 미술관의 개관을 살펴보고, 연구를 위한 기본적 분석틀을 도출하여 연구대상 미술관들의 CI 심벌 디자인의 특성을 형태와 색채면에서 분석하였다. 그리고 이 분석결과를 적용하여 ‘서울대학교 현대미술관 CI'를 개발하였다. 국내외 현대 미술관의 CI 디자인을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심벌마크 중 구상적 심벌마크의 주제로는 미술관 건물, 눈, 상위기관의 심벌마크, 국가의 상징 등이 있었으며, 구체적 대상을 매우 단순하고 기하학적인 형태로 표현하고 있다. 추상적 심벌마크의 주제로는 미술관의 성격, 미술관명의 의미, 프레임이나 공간 등을 소재로 하였으며, 단일 작가의 작품을 소장한 경우에는 작품의 특징을 소재로 하기도 하였다. 마지막 경우를 제외하고는 매우 직선적이고 절제된 형태를 띠고 있었다. 머리글자를 주제로 한 심벌은 문자를 크게 변형시키기보다는 기본형을 유지하면서 중첩, 결합, 간략한 보조요소의 첨가, 단순한 도형화 등의 방법으로 표현하고 있다. 워드 마크의 경우, 장식을 배제한 단순한 산세리프 형의 서체가 많이 사용되고 있었으며, 보조요소나 변형 없이 문자 그대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보조요소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매우 간결한 선적인 요소를 사용하고 있었다. 색채 분포를 살펴본 결과, N1을 중심으로 한 무채색에 가장 많이 분포하고 있었으며, 그 다음으로는 R/V와 PB/Dp 및 PB/Dk 순이었다. 색채 이미지 분석 결과, 미술관 심벌에는 검정색을 중심으로 한 ‘모던한' 이미지나, 선명한 빨강을 중심으로 한 ‘경쾌한', 혹은 원색과 청색을 중심으로 한 ‘다이나믹한' 이미지의 색채를 사용하고 있었다. 배색을 할 경우에는 검정+빨강이나 빨강+노랑+파랑, 빨강+파랑+녹색과 같이 ‘다이나믹한' 이미지의 배색을 많이 사용하고 있었다. 국내외 대학미술관/박물관 CI의 조사 결과, 해외의 경우, 많은 대학미술관/박물관들이 대학 CI와 다른 별도의 대학미술관/박물관 CI를 사용하고 있었으며, 대학미술관/박물관 CI 디자인은 대학과 미술관 아이덴티티 사이에 연관성을 부여하기 위해 대학 CI와 같은 색채나 로고타입을 사용하기도 한다. 주제나 표현 면에서 일반 미술관과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 국내 대학의 경우는, 대부분 대학의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었다. 본 연구의 또 하나의 목적인 서울대학교 현대미술관(가칭) CI 디자인 개발을 위해 7개의 현대미술관을 대상으로, 이미지포지셔닝에 의한 분석도구를 사용하여 서울대학교 미술관의 상대적 이미지를 도출하고 지향 이미지를 설정하였다. 디자인 컨셉에 따라 아이디어 스케치와 선택․평가를 반복하여 CI의 기본이자 핵심 요소인 심벌과 로고타입을 개발하였다. 심벌마크와 로고타입이 결정된 다음, 시그너처, 색채계획, 프로모션패턴, 픽토그램 등의 기본체계를 개발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기본체계를 적용한 응용체계로서 문구류, 포장류, 사인류, 홍보물류를 제작하였다. 서울대학교 현대미술관 CI 디자인개발 과정을 시각화하는 정보디자인연구로서, 전시패널을 제작하였다.

      • 서울대학교 대학원 조경학 학위논문의 연구 경향에 관한 연구

        김지은 서울대학교 대학원 2013 국내석사

        RANK : 2911

        지난 40년간 한국 조경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양적, 질적 성장을 이루었으며, 오늘날의 조경을 만든 그 중심에는 한국 조경 교육의 노력이 있었다. 본 연구는 한국 조경학을 대표하는 교육기관인 서울대학교 대학원 조경학과의 30년 연구를 정리하고자 한다. 한국 조경학이 성장한 만큼이나 서울대 대학원 또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루어 연구 분야가 다양해졌으며, 그러한 분야의 경향을 읽어내는 작업이 필요한 시점이다. 그리고 조경학은 인접 분야와의 경쟁과 정체성 문제로 고유 영역을 확립해가면서 동시에 분화되는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연구 경향을 파악하는 것이 어느 학문보다 중요하다. 본 연구는 서울대 대학원 조경학 석사학위논문 1983년부터 2012년까지 총 262편을 대상으로 연구의 경향을 분석한다. 그리고 서울대 대학원의 조경 교육과 한국조경학회지 게재 논문의 연구 경향과 비교 분석하여 조경학 학위논문 연구뿐만 아니라 조경 교육과 한국 조경학의 문제점을 발견하고자 한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조경학의 연구 대상은 크게 두 가지 측면에서 구분할 수 있다. 첫째는 장소의 측면이고, 둘째는 과정(process)의 측면이다. 본 연구는 두 가지 중 장소의 측면에서 조경학 석사학위논문들의 연구 대상을 분석하였다. 이는 건축/도시/자연·위락/국토·지역/포괄적으로 분류된다. 그리고 건축을 다시 실내, 건물, 정원, 외부공간·시설물로, 도시는 가로, 공원, 녹지, 시설, 주거단지, 지구로, 자연·위락은 자연요소, 자연공원, 자연경관, 관광·여가로 세분화하였다. 그리고 이에 해당되는 학위논문의 연구 대상을 분류하여 분포를 살펴보았다. 서울대 대학원 조경학 석사학위논문 총 262편 중 도시가 77개로 다섯 개의 항목(자연·위락 67개, 포괄적 57개, 국토·지역 34개, 건축 27개) 중 가장 많이 연구되었다. 그리고 건축, 도시, 자연·위락을 세분화하여 살펴보았을 때는 자연요소를 대상으로 하는 논문 수가 많았다. 조경의 건설 행위가 대부분 도시 지역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므로 도시와 관련된 논문이 많은 것은 자연스런 경향으로 볼 수 있다. 그리고 자연요소 항목의 비중이 높은 것은 시민들의 환경 의식이 높아지고 전반적인 사회 분위기가 개발에서 자연에 대한 관심으로 옮겨지면서 이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2. 서울대 대학원 조경학 석사학위논문들을 연구 주제별로 분류하여 경향을 살펴보았다. 먼저 조경학 학위논문의 주제별 추이 및 경향성을 파악할 수 있는 분류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한국십진분류법, 국가과학기술표준분류체계, 한국연구재단 학술연구분야 분류표를 살펴보았다. 하지만 이 세 개의 분류표는 조경학의 학문적 성격을 잘 담아내지 못하는 문제점들이 발견되었다. 이에 본 연구는 세 개의 분류표를 바탕으로 하되 조경의 연구 대상 중 과정의 측면 또한 참고하여 연구 주제 분류표를 도출하여 학위논문들을 분류하였다. 그 결과 환경 생태·복원 주제가 60편, 전체 중 23%로 가장 많이 연구되었고, 조경식물은 6편, 2%로 연구가 가장 적었음을 보여주었다. 두 번째로 많이 연구된 주제는 조경설계 49편으로 전체 학위논문 중 19%를 차지하였다. 그 다음으로 경관은 46편, 18%이며, 기타는 40편, 15%이었다. 다섯 번째로 조경계획이 31편, 12%를 차지하였고, 환경 생태·복원, 조경설계, 경관, 조경계획은 20% 내외의 점유율을 보였다. 반면 조경시공·관리와 조경사는 각 11편, 전체 중 4%를 차지하였으며, 조경미학은 8편(3%)의 저조한 수를 기록하였다. 서울대학교 대학원 조경학 석사학위논문은 환경 생태·복원, 조경설계, 경관에 관한 연구가 상대적으로 많았으며, 조경시공·관리, 조경사와 조경미학을 주제로 한 연구는 5% 이하로 매우 불균형한 결과가 나왔다. 3. 조경학 석사학위논문들의 연구 경향을 서울대학교 대학원의 교수진과 교과목, 그리고 한국 조경학의 대표 학술지인 한국조경학회지 게재 논문의 연구 경향(1973년-2003년 총 905편)과 비교 분석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서울대 대학원 조경 교육은 조경계획/조경설계/조경미학/조경사/조경시공·관리/조경식물/경관/환경 생태·복원 등 모든 주제를 다룰 수 있는 교수진을 갖추고 있으며, 교과목 또한 조경사를 제외하고는 다양한 연구를 심도 있게 다룰 수 있는 과목들이 개설되어 있었다. 1980년대 말 이후부터 생태와 설계 과목이 추가되면서 조경시공ㆍ관리, 조경사, 조경미학에 비해 생태, 설계 교육의 비중이 높아지기 시작하였다. 이는 조경학 석사학위논문의 연구 주제에도 영향을 주어 교과목 비중의 변화 추세와 유사하게 생태와 설계에 관한 연구의 비중도 점차 높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지도교수별 논문수를 보아도 전공 분야가 생태나 설계 분야인 지도교수의 논문수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한국조경학회지 게재 논문 또한 계획·설계 관련 논문이 233편, 전체 중 25.7%의 점유율로 가장 많았고, 기타 복합형 논문이 209편/23.1%, 식물·생태 관련 논문이 201편/22.2%로 비교적 많았다. 그리고 경관·미학이 105편/11.6%, 조경사는 104편/11.5%로 상대적으로 적었으며, 시공·관리 논문은 53편/5.9%로 저조한 논문수를 기록하였다. 서울대 대학원 조경학 학위논문의 경향과 마찬가지로 한국조경학회지의 게재 논문도 설계, 생태와 관련된 논문의 비중은 높고, 조경사, 조경시공·관리 논문의 비중은 낮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 이공계 대학원생들의 연구스트레스 원인 및 대응 양상 분석 : 서울대학교 사례를 중심으로

        임희진 서울대학교 대학원 2018 국내박사

        RANK : 2911

        본 연구는 이공계 박사과정 학생들이 경험하는 연구 스트레스의 특성과 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탐색하고, 박사과정 학생들의 그러한 스트레스가 형성되는 구조적 맥락과 이를 해소하기 위한 학생들의 대응 양상을 분석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국내 주요 연구중심대학 중 하나인 서울대학교를 사례분석 대상으로 선정하였으며, 설문조사에 기반한 양적연구와 심층면담에 기반한 질적연구를 동시에 수행하는 혼합연구 방법을 활용하여 분석을 실시하였다. 우선, 서울대학교 이공계 대학원 박사과정 학생 32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학생들의 연구 스트레스 특성과 이에 영향을 미치는 개인배경과 연구실 등의 조직적 특성, 연구활동을 중심으로 한 과업 특성 변인들의 영향력을 분석하였다. 그리고 설문조사에 참여한 박사과정 학생들 중 18명을 무작위로 선정하여 심층면담을 실시하였으며, 일부 연구실의 경우 최초 면담 참여 학생 외에 다른 동료 학생들의 경험과 생각을 함께 들어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박사과정 학생 6명을 면담 대상에 추가하였다. 따라서 최종적으로 면담에 참여한 이공계 박사과정 학생 수는 24명이었으며, 반구조화된 면담 기법을 활용하여 이들 학생들의 연구 스트레스의 내용과 형성 배경, 그러한 스트레스에 대응하는 방법 및 전략 등을 살펴보았다. 본 연구의 주요 분석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서울대학교 이공계 박사과정 학생들의 연구 스트레스 수준은 홍콩대학교나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등 아시아의 다른 주요 연구중심대학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는 서울대학교 이공계 학과들의 교육 및 연구 환경이나 교수와 학생 사이의 관계, 또는 연구실 문화 등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수준일 수 있음을 암시한다. 이러한 서울대학교 박사과정 학생들의 연구 스트레스 수준을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기 위해 개인 특성에 따른 차이를 분석해 보았다. 그 결과 비록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준은 아니었으나, 박사과정 재학 기간이 길어질수록 연구 스트레스가 증가하였으며, 남학생보다는 여학생이, 희망하는 최종 진로가 교수인 학생보다는 그렇지 않은 학생이, 외국인 학생보다는 내국인 학생이 조금 더 높은 스트레스 수준을 보였다. 둘째, 서울대학교 이공계 박사과정 학생들의 연구 스트레스 수준에 영향을 미치는 변인을 탐색한 결과, 지도교수의 직급, 연구성과 강조 분위기, 잡무 부담 수준, 연구주제 대한 관심 정도, 자신의 연구역량에 대한 인식 등 5가지 변인들이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지도교수의 직급이 정교수보다는 부교수 이하인 학생일수록 연구 스트레스가 증가하였으며, SCI급 연구 성과에 대한 요구가 높은 연구실에 소속된 학생일수록, 연구 외 잡무에 대한 부담이 많다고 느끼는 학생일수록, 수행하고 있는 연구 활동들이 자신의 관심 주제와 일치하지 않는다고 느낄수록, 자신의 연구역량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학생일수록 연구에 대한 스트레스 수준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연구실의 규모나 연구 프로젝트 참여에 따른 인건비의 수준, 전공계열이나 성별, 박사과정 재학 기간 등의 개인적 특성뿐만 아니라, 동료 학생들과의 관계, 지도교수의 연구지도에 대한 만족도, 희망하는 최종 진로가 교수 직업인지 여부 등은 연구 스트레스 수준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이공계 박사과정 학생들이 연구 스트레스를 받게 되는 구조적 맥락을 자세히 살펴본 결과, ‘연구 성과에 대한 지도교수의 압박'과 ‘연구주제의 딜레마', ‘연구 외 다양한 업무의 과중', ‘교수 및 동료 학생들과의 상호작용 부족' 등과 같은 연구 환경들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년 보장을 받지 못한 부교수 이하의 교수들은 자신의 성과 관리와 승진에 상당한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으며, 그러한 교수들의 스트레스는 그대로 박사과정 학생들의 연구 스트레스로 이어지고 있다. 교수들은 승진에 필요한 논문 실적을 채우기 위해 다양한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박사과정 학생들에게 강도 높은 연구 활동 및 논문 작성을 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은 자신들의 관심 주제와 관련이 없는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도 하고, 공모에 선정될 가능성이 높은 주제들을 중심으로 계속해서 연구계획서를 작성하고 있었다, 이 뿐만 아니라 수주 받은 연구 프로젝트의 연구비를 관리하며,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연구보고서 및 학술지 논문을 작성해야 하는 등 다양한 업무 부담을 지게 된다. 지도교수로부터 연구 지도를 받는 것도 쉽지 않다. 학부 및 대학원 수업과 다양한 프로젝트의 관리, 외부 활동 등으로 인해 지도교수는 항상 바쁜 존재이며, 학생들 스스로도 부여된 연구 프로젝트 관련 업무와 수업 참여 및 과제 수행 등으로 숨 가쁘기 때문이다. 결국, 많은 이공계 박사과정 학생들은 연구를 수행하면서 연구에 대한 흥미와 동기를 잃어버리는 아이러니를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면담을 통해 나타난 이러한 모습들은 박사과정 학생들의 연구 스트레스 영향요인 분석 결과와도 맥을 같이 한다. 회귀분석 결과에서 지도교수의 연구 지도나 동료 학생들과의 관계가 학생들의 연구 스트레스 수준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은, 박사과정 학생들이 지도교수로부터 체계적인 논문 지도나 연구 활동 관련 지도를 받지 못하는 상황에 놓여 있으며, 학생들 각자에게 부여된 과중한 업무 부담으로 인해 동료 학생들과도 충분히 상호작용하지 못함으로써 교수와 동료학생 변인이 연구 스트레스 수준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넷째, 박사과정 학생들이 연구 스트레스에 대응하는 기제는 크게 ‘순응'과 ‘분리', ‘이탈' 세 가지 유형으로 나타나고 있다. 우선, ‘순응' 기제는 학생들이 가장 쉽게 선택할 수 있는 대응 전략으로서, 자신에게 주어진 연구 환경이나 교수 및 학생들과의 관계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 그리고 자신의 관심 연구 주제나 학위논문 주제와 다른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다 하더라도 크게 거부하지 않으며, 많은 경우 자신이 하고 싶던 연구 주제를 포기하거나 졸업 이후로 미루게 된다. 부여된 연구 활동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거나', ‘자신의 모든 걸 쏟지 않으며', ‘너무 잘 하려고 하지 않는' 등 심리적 거리두기를 통해 연구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이고자 노력하기도 한다. 대신, 주어진 연구 주제를 수용함으로써 지도교수와의 갈등을 줄이고 졸업까지의 소요 기간을 단축하고자 하는 등 보다 실용적인 입장을 취하기도 하였다. ‘분리' 기제는 지도교수가 원하는 것과 자신이 원하는 것을 철저하게 분리하여 생각하는 전략으로, 지도교수에 의해 부과되는 연구 프로젝트의 주제가 자신의 관심 주제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각각의 과업을 분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분리 기제를 선택하는 학생들은 조금 힘이 들더라도 두 가지 연구를 병행하는 것을 선택하게 된다. 결국, 자신이 수행해야 할 다양한 과업들을 대상으로 우선순위를 정하고 해야 할 일과 하고 싶은 일들을 적절히 조화시켜 나가게 된다. 이러한 분리 전략은 필연적으로 전공이나 연구실로부터의 자발적 분리 혹은 불가피한 분리로 이어지게 된다. 지도교수나 연구실 주도로 수행되는 연구 과제에 참여하기는 하되, 다른 한편으로는 자신의 독립적인 연구 활동을 동시에 수행해 나가야 하기 때문에 지도교수 및 연구실을 대상으로 한 일정한 거리두기가 이어질 수밖에 없으며, 전공이나 연구실 밖에서 자신을 지지해주고 고민을 나눌 수 있는 새로운 존재나 조직을 찾기 위해 노력하기도 한다. ‘이탈' 기제는 극심한 연구 스트레스로 인해 현재 속한 조직이나 상황에서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적극적 혹은 극단적 선택을 의미한다. 이탈 대응의 대표적인 모습은 학위 과정을 중도에 포기하고 학교를 떠나는 것이다. 이처럼 학생들이 학위 과정을 포기하는 데는 우리나라 대학원에서 지도교수를 변경하고 다른 연구실로 이동하는 것은 실질적으로 매우 어려운 일이기 때문에 이러한 극단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이는 것이다. 또한 일부 학생들은 현재의 학위과정을 중단하고 해외 대학원으로의 유학을 통해 학업을 이어나가는 것을 결심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실제로 이탈 전략을 택하는 학생들은 순응이나 분리 전략을 택하는 학생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인데 이는 대학원을 중도에 포기하는 경우 직면하게 되는 병역 혜택의 중단 문제나 지도교수와의 관계 악화가 불러올 미래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혹은 실패에 대한 걱정 등이 이들의 이탈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을 어렵게 하는 이유일 수 있다. 이상의 분석 결과들을 종합해 볼 때, 이공계 박사과정 학생들의 연구 스트레스를 형성 또는 증가시키는 가장 큰 원인은 지도교수 및 동료 학생들과의 제한적인 사회적 관계나 연구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한 연구 환경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이공계 대학원은 우수한 대학원생 확보와 연구실 운영을 위해 지속적으로 외부 재원을 발굴하고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해야 한다. 그러나 국내 대학의 연구 조직 운영이나 연구 행정 및 지원 체제는 아직도 미흡한 수준에 머물러 있어 연구 프로젝트의 증가는 곧 대학원 박사과정 학생들의 과도한 업무 증가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결국, 국내 이공계 대학원 박사과정 학생들이 받고 있는 연구 스트레스는 자신의 학위논문 관련 연구에서 오는 스트레스보다 자신에게 부과되는 연구 프로젝트나 지도교수나 동료 학생들과의 관계, 연구 프로젝트와 관련된 행정 업무 등 외적인 스트레스 요인들이 보다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그러한 연구 스트레스가 지속될 경우 국내 대학원의 연구 역량이 약화되고 나아가 국가의 과학기술 발전 경쟁력이 저하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대학 교수와 박사과정 학생들이 수행하는 외부 연구 프로젝트의 교육적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과 대학원생에 대한 재정 지원의 강화, 대학의 효과적인 연구지원 행정 체제 및 연구조직 개편의 필요성 등을 제언하였다.

      • (서울大學校 大學院 家政科) 碩士 論文集

        서울대학교 가정대학 서울大學校 大學院 1969 국내석사

        RANK : 2911

        Kimchi is group designation for salted and acidic vegetables produced with the participation of microorganisms.It has been observed by many scientists that early period of Kimchi fermentation Vitamin C was increased a little and gradually decreased during ripening.But no one has comment the cause of increase in Vitamin C.Tae-Young Lee had a hypothesis in the increase of Vitamin C, that is, the pectin of vegetables in kimchi is decomposed to galacturonic acid which will be synthesized to Vitamin C. Author made Kimchi under the three conditions, aerobic condition, anaerobic condition and anaerobic condition with glucose.Total and reduced Vitamin C in Kimchi was determined.The Vitamin C content of the Kimchi in the aerobic condition have more than that of anaerobic condition.Therefore it was shown that Vitamin C is biosynthesized in Kimchi under the aerobic conbition.

      • 사회운동에 대한 사회-공간론적 고찰

        임소형 서울대학교 대학원 2013 국내석사

        RANK : 2895

        사회적 행위와 관계의 공간성에 주목하여 사회운동을 분석하는 것은 사회운동의 발생 동인, 전개과정, 그리고 그 영향과 결과를 종합적으로 이해함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사회운동은 결코 추상적 논리와 거시적 맥락에 의해서 형성, 발전하지 않고, 항상 구체적인 시공간적 맥락 속에서 장소에 기반하여 발생하고 공간을 통해 성장 혹은 쇠퇴하기 때문에, 사회운동은 반드시 공간적 맥락 속에서 이해될 필요가 있다. 하지만, 사회운동에 대한 기존의 논의들은 대부분 공간성에 대한 이해를 결여하고 있어, 사회운동에 대해 제한적인 설명만을 제공하기 쉽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본 논문은 서울대학교의 법인화에 반대하는 학생들이 2011년 5월말에서 6월 말까지, 28일간 서울대 행정관을 점거한 사건을 사례로, 사회운동의 공간성을 고찰하는 것이다. 특히, 최근 비판적 인문지리학자들에 의해 제기되고 있는 사회-공간론을 바탕으로, 사회는 공간을 생산하고 공간은 사회적 과정을 매개한다는 사회와 공간 사이의 변증법적 상호작용에 주목하여 서울대 학생들의 행정관 점거사건의 발생 및 전개과정을 분석하였다. 이를 위한 핵심적 연구질문은 다음 두 가지이다. 질문1. 서울대법인화반대운동에서의 행정관점거세력은 어떠한 공간을 생산하였나? 질문2. 서울대법인화반대운동에서 행정관 및 행정관 주변의 장소들은 법인화반대운동을 어떻게 매개하였나?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점거과정에서 나타난 사회운동의 동학이 사회-공간적 관계가 구체화되어 나타나는 장소, 영역, 스케일, 네트워크라는 4가지 공간성의 국면 속에서 어떻게 펼쳐지고 작동하는지 살펴보았다. 다양한 문헌연구와 점거과정에 참여한 학생들에 대한 심층면접을 바탕으로, 법인화에 반대하는 서울대 학생들의 행정관 점거과정에서 운동의 동학이 장소, 영역, 네트워크, 스케일과 같은 공간성의 국면들과 깊이 상호작용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학생들의 점거과정 속에서 서울대 행정관을 중심으로 다양한 방식의 장소, 영역, 네트워크, 스케일이 생산되었고, 동시에 이렇게 형성된 공간성은 서울대법인화반대운동 및 국공립대 법인화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그리고, 장소, 영역, 스케일, 네트워크라는 공간성의 구체적 양상들은 서로 구분되어 별개로 존재하지 않고, 항상 서로 중첩되고 다층적으로 접합되어 작동하면서, 서로를 촉진하여 저항을 상승국면으로 이끌기도 하고, 서로를 제약하여 저항을 하강국면으로 이끌기도 하였다. 좀 더 구체적인 경험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먼저, 행정관이라는 장소는 법인화반대세력에게 안전공간 및 공론장 제공의 역할을 하고, 법인화반대운동에 대한 집단적인 장소감 형성 및 적극적인 장소만들기를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법인화반대운동의 동원력을 증가시켰으나,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장소의 존재로 인한 물리적 피로감이 증가하게 하였고, 장소의 획일적 구획화를 통해 행정관 점거에서의 창발적인 관계망의 확장을 저해하였다. 둘째, 행정관의 장소화는 서울대법인화반대세력의 집단적 정체성을 강화시키며 탈개인화를 촉진하여 법인화반대운동을 이끌어나가는 큰 동력이 되었으나, 행정관의 영역화는 법인화반대세력의 배타적 성격을 초래하는 결과를 낳았고, 이는 법인화반대운동으로의 충원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하였다. 셋째, 영역화된 행정관을 바탕으로 하여 의존의 공간 내의 행위자들로 이루어진 1차적 네트워크뿐만 아니라, 의존의 공간 외부의 행위자들과 연결되는 2차적 네트워크가 형성되며 법인화반대운동을 더욱 공세적 국면으로 이끌어나갔으나, 행정관 점거의 동원력을 증가시켜주었던 법인화반대운동세력의 네트워크적 관계망은 법인화 의제를 부각시키지 못한 채 외연적 확장만을 거듭하여 그들이 가진 에너지의 소모를 증가시켰고, 이는 결국 동원력을 하락시키는 요인이 되었다. 마지막으로, 법인화반대운동세력은 행정관 점거 과정에서 스케일의 정치를 시도하였으나 서울대라는 장소에서 형성된 강한 영역성의 결과로 서울대를 뛰어넘는 공간적 스케일에서 연대의 공간을 형성하는데에는 한계를 보였다. 결국 저항의 하강기에 행정관을 바탕으로 형성되었던 창발적인 공동체에 비해 기존의 학생회 조직에 기반하여 형성되었던 위계적인 공동체가 우세하게 되면서 행정관 점거는 해제되었으나, 행정관 점거는 점거과정에 참여했던 여러 사람들로 하여금 그들이 기존에 가지고 있었던 장소감이 변화하도록 만들었으며, 법인화반대운동을 계속적으로 이끌어나가는 데 있어 동력을 제공하였고, 학생운동에 있어서 문화적 저항을 확산시켰으며, 전국적인 국공립대 법인화 저지에 기여하였다. 이러한 분석을 바탕으로 본 논문은 장소, 영역, 스케일, 네트워크와 같은 공간성의 구체적 양상들이 중층적으로 상호작용하면서 사회운동의 동학이 구체화되는 과정을 매개하는데, 특히 이들이 서로를 촉진하거나 제약함으로서 운동을 상승국면 또는 하강국면으로 전환시킬 수 있음을 주장한다. 이러한 분석을 바탕으로 사회운동의 공간성에 대한 학문적 관심이 더욱 더 필요함을 제안한다.

      • Wayfinding Design for Seoul National University Gwanak Campus

        Carlos silva 서울대학교 대학원 2014 국내석사

        RANK : 2895

        Gwanak Campus is part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a national research university located in Seoul, the capital of Korea. As of April 1, 2013, the number of enrolled students in Seoul National University amounts to 28,011 among which more than 10% are foreign students. The number of international students increases every year, which has generated the need to improve the campus facilities adapting them to a more universal system. However, international communication problems are still evident. From foreign perspective there are innumerable language barriers starting from the simple recognition and orientation in space. SNU Gwanak Campus has a complex landscape system, buildings are settled among the mountains, some plains, streams and vegetation that accompany our ways. Curves, ups and downs disorient and confuse because it does not allow seeing clearly our destinations. Therefore, people get lost and they try to figure out in which direction to go. The lack of signs around the space makes not only the foreign students but also visitors and Korean students feel unsafe and frustrated to be unable to reach places on time. This study and research intends to solve the main problems related to way-findings through, a signage system design proposal for SNU Gwanak Campus. The design proposal will be developed by considering different methods to identify and compare the need of Korean and non-Korean SNU campus users. The new system will be devise based on the landscape features. The preliminary wayfinding design will be tested through an experiment and focus group in order to prove its usefulness and/or improve it. The developed guideline may be a suggestion to implement on campus and thus contribute to its design. 서울대학교 관악 캠퍼스는 한국의 수도인 서울에 위치한 국립 대학교인 서울대학교의 일부이다. 2013년 4월 1일, 서울대학교에 재학중인 총 학생 수는 28011명으로, 그 중 10% 이상은 외국인 학생들이다. 매년 외국인 학생수가 증가함에 따라, 이들이 보다 더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관악캠퍼스를 보편적인 시스템으로 개선하여야 할 필요성이 발생하였다. 그러나 외국인 학생들이 겪는 소통 문제는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있다. 외국인의 관점에서 볼 때, 단순한 식별 문제와 방향 인식 문제를 위시하여 수많은 언어 장벽이 존재한다.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는 복잡한 경관제도를 갖고 있는데, 산과 일부 평지, 개울, 초목 사이로 길이 나 있으며, 또한 이들 사이로 학교 건물이 위치해 있다. 경과은 곡선을 이루고 있으며, 기복 또한 상당하여, 방향을 잃거나, 목적지를 정확히 볼 수 없어 혼란을 야기한다. 그로 인해 길을 잃고, 가야 할 방향을 파악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또한, 캠퍼스 내에 표지판이 부족하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되는데, 이로 인해 목적지에 제 시각에 도착하지 못할 지도 모른다는 점을, 외국인 학생뿐 아니라 방문객 및 한국인 학생들까지도 우려한다. 이 연구 조사는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 적합한 표지판 시스템 설계안을 제안함으로써 길 찾기와 관련된 주요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 설계안은, 서울대학교 캠퍼스를 이용하는 한국인 학생과 외국인 학생들의 필요를 파악하고 비교하기 위하여 활용한 여러 방식을 토대로 수립되었다. 또한, 새로운 시스템은 지형에 근거하여 고안되었다. 길 찾기를 위한 예비 설계는 실험을 통하여 검증되었으며 유용성을 입증하고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집단에 초점을 맞추었다. 수립된 가이드라인은 캠퍼스 내에서 활용되어 캠퍼스 설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