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민족어문학과 국어학: 영역과 경계를 중심으로

          김양진 ( Kim Ryangjin ) 민족어문학회 2017 어문논집 Vol.- No.79

          본고에서는 최근 `국어학`의 대체 개념으로 부각된 `민족어학`의 개념을 되짚어보고 이러한 개념의 변화가 `한민족`에 대한 정체성의 확보와 유관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를 `한민족어학(혹은 한어학)`으로 부르는 것이 타당하다는 주장과 함께 `한류` 및 `한글문명권`의 시각에서 남북의 정치적 이념에 한계 지어진 명칭`한국어`와 `조선어`를 뛰어넘는 통합적 명칭으로서 `한민족어`의 사용을 강조한 것이다. 본고에서는 최근 `민족어학` 혹은 `겨레말`, `우리말` 등의 대명사적 용법으로 우리 민족어를 지칭하려는 경향에 대해 국제적 시각에서 우리 민족어를 `한민족어` 혹은 `한어(韓語)`로 부를 수 있는 자신감을 획득할 때, 분단의 한계에 기인한 여러 개념상의 혼란이 정지될 것으로 기대하였다. Replacing the concept of `The study of the Korean Language` with the emerging alternative concept `The Study of National Language` is detrimental to securing the identity of Koreas national language. In addition, it emphasizes the use of `Korean National language` as an integrated name that goes beyond the names `Korean National` and `Chosen language`, which are limited to the political ideology of North and South from the perspective of the `Korean Wave` and `the Hangeul cultural sphere`. In this paper, we have recently examined the tendency to refer to our national language in terms of pronouns such as `ethnic language` or `"Georemal` or `Our language`. When we gained the confidence to call our national language as `Korean National Language` or `Han language` in the international perspective, we expected that various conceptual confusion stemming from the limitation of division would cease.

        • KCI등재
        • KCI등재

          해방기 어문 운동이 문학에 미친 영향 -문인들의 반응을 중심으로-

          김동석 ( Dong Seok Kim ) 민족어문학회 2006 어문논집 Vol.- No.54

          민족 국가 수립이라는 해방기의 역사적 과제 앞에서 활발하게 전개된 `민족어로서의 모국어 회복 운동`은 좌.우익의 정치 이념적 대립을 떠나 찬.반 이론의 여지가 있기 어려운 것이었다. 모국어 상실 위기로까지 치달았던 일제 강점기 경험은 민족의 운명과 언어의 운명을 동일시하게 한 계기가 되기에 충분했다. 훼손된 모국어의 회복을 통해 민족 정신을 보존할 수 있고 민족 국가의 기반을 확립할 수 있다는 믿음은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으로 여겨졌다. 일본어의 잔재를 A recovery movement of their own language as a nation`s language was spreading out actively under the historical subject of establishing a nation-state in the Liberation era. An experance of the colonial era by japanese imperialism was enough to be a mome

        • KCI등재

          한용운의 시「알 수 없어요」에 나타난 긴장의 양상

          김종훈 ( Jong Hoon Kim ) 민족어문학회 2014 어문논집 Vol.- No.70

          이 글은 한용운의 대표시 「알 수 없어요」에 나타난 긴장의 여러 양상을 살펴보고자 하는 시도이다. 「알 수 없어요」의 긴장은 감각적 대상에 대한 묘사와 추상적 존재에 대한 진술 사이에서, 한자문화권의 전통 시가(詩歌) 형식과 근대시가 지닌 자율성에 대한 모색 사이에서 형성된다. 이 밖에도 시의 곳곳에 마련된 긴장의 형태는 시의 의미가 어느 하나로 수렴되어 고정되는 것을 막는 동시에 그것이 지속적으로 생성될 수 있는 터전을 보존한다. ‘누구’를 알 수 없다는 진술이 반복되지만 ‘누구’의 부정이 아니라 ‘누구’의 강조로 해석되는 까닭도 이 긴장의 형식과 무관하지 않다. 현실이 난관에 봉착하더라도 보이지 않는 세계에 대한 강한 믿음은 어떠한 전망 하나를 내놓는다. 현재에 대한 부정적 인식도 마음속의 신뢰에 의해 절망으로 떨어지지 않는다. 「알 수 없어요」는 한용운의 시에서 형이상학적 존재의 모습이 가시적 세계에 대한 섬세한 묘사로 생생히 전달되는 시이다. 시에 『님의 침묵』의 핵심어인 ‘님’이 부재하더라도 독자가 그 모습을 실감나게 인식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The article aims to review various aspects of tension presented in <I Can`t Know> the main poem of Han Yong-un. Tension in <I Can`t Know> is formed between description on sensuous objects and statements on abstract being, and between traditional poetry format in the cultural sphere of Chinese characters and attempt to seek freestyle of modern poetry. And aspects of tension in several parts of the poem prevent the meaning of the poem from converged and fixed as one and conserve space to create it continuously at the same time. In spite of repeating statements of ``Can`t know whom``, it can be interpreted not only as denial of ``whom`` but also as emphasis of ``whom``, and it is related to the form of this tension. Though the reality is faced with an obstacle, strong faith on an invisible world presents a certain perspective. Negative view on the reality does not fall into despair, because there is trust in the heart. <I Can`t Know> delivers a metaphysical being vividly with delicate description on visible world in Han Yong-un`s poems. This is why readers recognize appearance of a ‘Lover’ as real, despite of absence of ‘Lover’, the core word of the poem Silence of Lover.

        • KCI등재

          조선시대 「남산시(南山詩)」차운시의 양상과 문학적 특징

          이국진 ( Gook Jin Lee ) 민족어문학회 2014 어문논집 Vol.- No.70

          한유의 시는 고려시대부터 이미 學詩의 모범 중 하나로 여겨졌다. 그리고 조선 초기에는 유교적 문학관을 중시했던 분위기 속에서 한유의 시문집이 본격적으로 간행되어 유통되었다. 그리하여 조선 중기부터는 한유의 시문학에 대한 인식 수준이 비평적 차원과 실제 창작 과정에서 모두 높아졌다. 이에 한유의 시작품에 대한 관심이 활발해지기 시작했는데, 204구의 五言古詩인 「南山詩」는 그 대표적인 작품이다. 「南山詩」는 중국 송나라 때부터 두보의 「北征」과 자주 비교되었는데, 그 작품의 난해함과 파격적인 형식으로 인해 역대로 예술성에 대한 평가가 엇갈렸다. 그리하여 한편에서는 一韻到底格으로 거침없이 204구의 장편고시를 완성할 수 있는 작가의 才力과 筆勢, 변화무쌍한 장법과 공교로운 묘사력을 높이 인정했다. 반면에 다른 한편에서는 작가의 과시욕, 과장되고 난삽한 표현, 시어의 낭비와 시적 여운의 부족, 주제의식의 결여 등을 지적했다. 우리나라에서도 「南山詩」에 대한 평가는 칭찬과 비판이 엇갈렸는데, 평가 기준은 중국의 양상과 비슷했다. 그리고 중국과 마찬가지로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南山詩」의 예술성과 작품성을 구체적으로 분석하여 높이 평가하는 경향이 강해졌다. 또한 실제 창작 과정에서는 조선 전기부터 많은 문인들이 「南山詩」를 적극적으로 모의하려고 노력했다. 그리하여 일부 문인들은 「南山詩」의 독특한 표현기법을 자신의 작품 속에 차용하였으며, 일부 문인들은 「南山詩」 모의여부를 통해 그 시적 재능을 가늠하였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조선 중기 이후 장편 고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산수 유람이 더욱 성행하게 되자, 본격적으로 「南山詩」를 차운한 작품들이 등장하였다. 이에 蔡彭胤, 任華世, 徐命膺, 黃胤錫, 李德懋 등은 각자의 작가적 성향과 창작 동기 속에서 「南山詩」를 차운하였다. 그 중에서 채팽윤과 서명응은 「南山詩」를 전범으로 삼아 한유처럼 자신의 산수기행 체험을 형상화하였다. 하지만 이 두 사람의 작품은 세부적인 창작 동기와 시적 형상화 방식이 서로 달랐다. 채팽윤의 「楓岳詩, 次昌黎南山韻」은 금강산 유람 중에 창작 되었는데, 지금까지의 여정과 풍경을 장편기행시를 통해 전관적으로 살펴보고 싶은 창작 동기에서 비롯되었다. 이 때문에 채팽윤의 작품은 「南山詩」의 체제와 표현기법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비교적 개성적인 형상화 방식을 구현하였다. 반면에 서명응의 「白頭山詩, 用韓文公南山詩韻」은 자신이 산수유람 직후에 지은 「遊白頭山記」를 바탕으로, 산수유람의 경험을 다시 한 번 시적으로 형상화하고 싶은 창작 동기에서 비롯되었다. 이 때문에 서명응의 작품은 「南山詩」의 구조와 체제, 표현기법 등을 적극적으로 모의하여 그 형상화 방식을 재현하고자 노력했다. 이처럼 조선시대 전반에 걸쳐 펼쳐진 「南山詩」를 둘러싼 문학적 현상을 통해 조선 중기 이후 한유시 수용 양상의 높아진 수준을 알 수 있다. 나아가서 「南山詩」가 조선후기 장편 산수유람시의 중요한 문학적 전범으로 작용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다. Han Yu`s poems have been considered a model for studying poetry (學詩) since the Koryo Dynasty. Collections of his works were published and circulated in the social atmosphere of the early Joseon Dynasty where Confucian literature was considered more important. Therefore Han Yu`s poems became highly recognized from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There was lively interest in Han Yu`s poems. Particularly, Namsan-Poetry, composed of 204 stanzas of Oeonkosi, is representative of his work. Starting in China`s Song Dynasty, Namsan-Poetry has been frequently compared to Tu Fu`s Beizheng. Reception of Namsan-Poetry was mixed based on artistic quality due to the poems` ambiguousness and unprecedented formation. The author`s ability, calligraphy style, changeable composition techniques, and power of description were much appreciated in completing the ancient long poems on the one hand. On the other hand, his ostentatious, exaggerated way of expression, overused poetic diction, and lack of lingering images and subject consciousness were sources of criticism. The mixed reception of Namsan-Poetry took on similar aspects in Joseon. However, appreciation was relatively higher after the middle period of Joseon Dynasty. In addition, Han Yu`s unique formation and expressive ways received much positive attention from many writers in the real process of creation. Some of the writers strengthened their ability to create ancient long poems or disclose their poetry talent by mimicking and transforming Namsan-Poetry. Among them, Chae Paeng-yoon and Seo Myeong-ung managed to depict their travel uniquely by modeling Namsan-Poetry as to structure, system and formation, and description and narration techniques. This literary phenomenon demonstrates high degree of acceptance aspects of Han Yu`s works. It also reflected that Namsan-Poetry worked as an important literary model in travel poetry after the middle period of Joseon.

        • KCI등재

          1960∼70년대 기행 규방가사에 나타난여행문화와 작품 세계 -유흥적 성격의 작품을 중심으로-

          장정수 ( Chung Soo Chang ) 민족어문학회 2014 어문논집 Vol.- No.70

          본고는 여행문화와 기행문학의 관련 양상을 밝히는 작업의 일환으로 1960∼70년대 유흥적 성격의 규방 기행가사에 나타난 여행문화와 작품 세계를 살펴보았다. 본고에서 논의한 작품에는 1960∼70년대 관 주도 하에 이루어진 근대적 대중관광의 형태 및 산업화·근대화에 대한 작가의 인식이 잘 드러나 있다. 이 시기 보편적인 대중관광의 형태는 관광버스를 대절하여, 수십 명이, 1박 2일 내지 2박 3일의 일정으로 떠나는 단체여행이었다. 주요 여행지는 경주, 설악산, 한려수도 등 당시에 새롭게 국립공원 또는 국민관광지로 지정된 곳들이며, 여행은 산업현장 및 근대화를 과시하기 위해 ‘새롭게 만들어진 전통문화’를 ‘시찰’하는 성격을 지니고 있었다. 그런 까닭에 작품에는 문화재·고속도로·산업시설 등의 근대화의 성과에 대한 경이와 찬사가 강하게 드러나며, 경제적·사회적으로 급성장하는 시대의 흥성한 분위기에서 연유한 들뜬 정서가 나타난다. 이들 작품의 또 하나의 특징은 기행가사와 화전가의 성격을 공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체적으로 ‘출발-여정-귀가’로 이루어지는 기행가사의 구성을 취하고 있으나 서사와 결사, 집단적인 유흥 장면, 동참 인물에 대한 묘사 등에서 화전가와 유사한 양상을 띤다. 이러한 복합성은 화전놀이 담당 층이 화전놀이의 기회를 관광으로 대체하면서 화전가의 창작 관습에 견인되었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This study is to research travel culture and literary world which was represented in Gyubang Gasa of entertainment in 1960s-70s as part of work that can reveal the aspect of relations between travel culture and journey literary. We can easily find out the form of modern mass tourism led by government in 1960s-70s and author`s awareness about industrialization and modernization. At that time, the universal form of mass tourism is group travel renting tourist bus, with dozens of persons, with schedules of 2 days and 1 night or 3 days and 2 nights. Major destinations were newly designated national park or national tourist attraction such as Kyungju, Seoraksan, Hanryeosudo, Travel was characterized as "an inspection" of "newly made traditional culture" to show off the industrial setting and modernization. Therefore, wonder and admiration about the achievement of modernization such as cultural property, highway, industrial facilities were revealed strongly with excited emotion greeting prosperous mood of economically, socially fast-growing era. Another characteristics of these works are to share those of Gihaeng Gasa and Hwajeonga. Overall, they have the construction of Gihaeng Gasa which are consist of start-journey-homecoming, but they have similar aspects with Hwajeonga in terms of narrative and association, collective amusement scene, description of people involved. As charges of Hwajeonnori replace its opportunity with sightseeing, these complexities might probably came from creative custom of Hwajeonga.

        • KCI등재

          김춘수 시의 숭고 특성 연구

          주영중 ( Yeong Jung Ju ) 민족어문학회 2013 어문논집 Vol.- No.67

          이 글은 김춘수 시의 초기부터 『처용단장』까지의 시편들을 대상으로, 그의 시가 지닌 숭고 특성을 살펴본다. 비극적 감정, 한계의식, 근원적인 세계 지향, 이해 불가능성으로서의 세계에 대한 인식 등이 바로 그것이다. 초기시의 주체는 일상과 현실 너머를 지향한다. 그 과정에서 주체는 좌절과 절망을 경험하지만, 동시에 그 너머의 세계에 사로잡혀 있다. 비극적 감정은 일종의 미지의 세계에 대해 주체가 느끼는 도달 불가능성 혹은 이해 불가능성에 의해 생기는 감정으로, 주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너머로 넘어서려는 시도를 멈추지 않는다. 초기시에서 우리는 김춘수 시의 주체가 자신을 넘어 미지의 존재로서의 타자를 지향하며 새로운 주체를 열망하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타령조』와 『처용단장』의 시기에 이르면 주체는 타자의 언어를 환대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인격이 반영된 주체가 아니라 주체의 목소리를 소거하는 방식으로, 타자의 목소리에 자신을 내맡김으로써 주체는 새로운 언어와 리듬과 목소리를 얻는다. 장타령의 넋두리와 리듬이 주체 속으로 스며들고, 처용가의 처용의 목소리가 주체 속으로 스며든다. 주체는 타자의 목소리들을 통해 이질적 발화들에 동참 하면서, 새로운 주체로 옮아가는 도정에 놓인다. 김춘수는 초기시와 중기시에서 타자의 목소리에 자신을 내맡기는 행위를 순간 순간 수행한다. 타자의 목소리에 의해 사로잡히고 자신을 내맡기는 것, 가령 리듬, 명령, 의문, 대립 등의 형태로 타자의 목소리는 전해진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보이지 않는 힘으로 그렇게 한다. 그것을 주체가 받아들이게 되는 경우, 내맡김의 행위가 이루어진다. This article look at Kim Chun-su`s poem with a sublime characteristics from his early works to 『Cheoyong』. That will be Tragic emotions, limits consciousness, the underlying world-oriented, the impossibility to understand about the world etc. His Ealry poems dream beyond everyday life and reality. In the proess the subject experience the frustration and despair, but at the same time is headed to the world beyond. In this period the subject of Kim Chun-su`s poem yearns new subject. 『aryeongjo』 and 『Cheoyongdanjang』 reveal the aspect to accept the language of the other. The subject new language, rhythm and voice as way to mute the voice of the subject rather than exposing personal subject and as entrusting himself to the voice of the other. The other`s voice is said forms of rhythm, command, question and confrontation. To be exactly that is done so by an invisible force. Gelssenheit as act is done, if the subject accept it.

        • KCI등재후보

          수사학의 발견과 발견의 수사학

          전성기 민족어문학회 2004 어문논집 Vol.49 No.-

          Si l'on ne pense pas que la ‘vérité’ soit le seul but des recherches scientifiques, et que si l'on n'hésite pas prendre en considération l'incertitude et le pluralisme dans ces recherches, la rhétorique peut offrir une nouvelle occasion pour ces recherches. Surtout, dans les sciences humaines, les recherches rhétoriques peuvent être des excellentes alternatives pour ceux qui essaient de choisir un ‘discours contre la force’ à travers des pratiques des discours convaincants. 진리의 탐구만을 학문의 목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학문적 탐구에 불확실성과 다양성을 받아들이길 주저하지 않는다면, 수사학은 하나의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것이다. 특히, 인문학에서 수사학적 탐구들은 설득력 있는 담론들의 실천을 통해 ‘힘에 반하는 담론’을 선택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훌륭한 대안들이 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굿을 활용한 스토리텔링 기법 고찰-희곡 <백마강 달밤에>를 중심으로-

          이철우 민족어문학회 2014 어문논집 Vol.- No.70

          굿이 신을 위한 정성으로 표현된다고 하더라도 ‘사람’을 지향하는 바가 없다면 굿의 생명력은 담보하기 어렵다. 또한 굿은 대개의 경우 현실적으로 많은 비용과 노동이 수반되는 연행의 속성을 지녀 굿에 참여하는 많은 사람들 즉, ‘참여자’를 위로하고 그들 개개인의 희원을 굿의 진행에 조금이라도 반영하려는 속성을 갖게 된다는 점은 현존하는 굿에서 확인된다. 이런 맥락에서 ‘위민’은 의미를 갖는다. 따라서 이를 반영하면 ‘청신 - 오신 - 송신’의 큰 틀 속에서도 진행되는 사이에 ‘사람 혹은 참여자’를 위한 내용들이 포함되고 반영되는 형식이라고 말 할 수 있다. 본고는 굿의 형식을 텍스트로 삼아 새롭게 구성한 희곡을 분석함으로써 굿의 다양한 멀티유즈의 가능성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전통적인 이야기전달방식이 희곡 속에서 새롭게 변형되고 구축되면서 전통 굿이 지닌 오신(娛神)과 희원의 맥락을 계승하는 한편, 나아가 통합과 화해의 과정을 시각화함으로써 멀티소스로서의 활용가능성을 효과적으로 보여준다는 점에서 희곡적 재생산의 의미가 도출될 수 있다. 오태석의 희곡 <백마강 달밤에>는 은산별신굿을 현대화하면서 굿의 형식적인 변화와 작중인물의 성격 그리고 공간의 다양화를 통해 신에 대한 굿의 형식을 무대화하여 관객을 위한 다양한 오락적 기능을 가미한다. 그리고 이 같은 과정은 굿이 지닌 본연적인 ‘오신’의 기능에 ‘위민’의 기능을 더한 내용을 새롭게 만들어 표현한 것이다. 또한 인물 관계의 연기적 해석과 환원적 구조를 통해 굿의 파편화되고 단절되는 이야기구조와 장소적인 제한을 극복하고 현재적이며 지속적인 삶의 연속과정으로 탈바꿈시킨다. 희곡 속에서 드러난 전도된 가치와 인물의 평가는 서사적 연쇄를 만들고, 새로운 인식의 변화를 촉구하면서 굿의 의미를 확대하고 무대를 통한 시각화와 장면화로 다양한 멀티유즈의 가치를 입증하는 점에서 스토리텔링의 확대를 뚜렷하게 보여준다. ``Gut`` is a qualitative representation of God, even if this ``person`` not gut bars oriented to the vitality of the mortgage difficult. In addition, a gut practice is in most cases the properties of costly attribution arrested a number of people to participate in the gut that is, ``for the people`` moving up and properties according to their comfort Even so, to have that. Therefore, it reflects the ``God called ? Rejoice to God ? God sends`` in between the big picture and even for the people reflect multiple content types are included and you can say. The contents of the gut plays throughout the development process through the implementation of the state or configuration of any narrative or affect the way that you have received will be discussed. It plays through the traditional story of the development process in the context of the newly constructed with tradition to inherit the tradition, while the visualization of the process of integration and reconciliation staged in an effective manner in that it shows a tendency to reproduce the meaning of the play ever can be derived. Ohtaeseok`s drama <Moonlight of Baekma River> Eunsan-byeolsingut to modernize the format change and the gut nature of people and space through the diversification of the type of scene staged for a gut audience for a variety of entertainment features adds. And the same process is inherent with Goodyear popular ``Rejoice to God`` the function of the ``for the people``, plus the function of representation of contents of the newly created. Analysis of relationship between people and also the reduction of smoke through the structure of the narrative structure of fragmented and disconnected sustained and transformed into the current structure. Person conducting the evaluation of the value and calls for a new awareness of the changes in value of the living include most obvious thing is to check the mediocrity of the ordinary in that it will truth in storytelling.

        • KCI등재

          박완서 단편소설의 생태문학적 가치

          정연희 ( Yeon Hee Jeong ) 민족어문학회 2013 어문논집 Vol.- No.68

          박완서 소설은 생명에 대한 순수한 희열을 바탕에 깔고 있다. 생명에 대한 희열과 믿음은 반인간적이고 반생명적 인 삶을 견지하는 힘이 되는가 하면, 생명의 온전한 발현과 실현을 저해하는 문명의 허구성을 포착하는 예민한 촉수가 된다. 박완서 소설의 ‘생명적인 것’에 대한 관심은 생태적 감수성을 일깨우고 생태의식을 고양시키는 생태문학에 맞닿아 있다. 박완서 문학의 생명에 대한 관심이 생태문학적 가치와 연결되는 것은 작가의 ‘틈바구니 의식’과 상관성이 높다. ‘틈바구니 의식’은 이분법적 사고를 거부하는 생태문학의 사고와 연관되거니와 구체적으로 전후의 복구 이념과 반공 이데 올로 기의 사회적 동의로 이루어진 견고한 체제와 집단적 기억의 동일성을 의심할 수 있는 균열적 시선을 내포하는 것이다. 그러한 ‘틈바구니 의식’은 견고한 동일성 아래에서 외면당하고 훼손되는 생명의 가치를 드러낸다. 다른 한편으로 ‘틈바구니 의식’을 틀어쥐는 생명적 관점은 일상생활과 가족에 내면화된 반생명적 문명과 제도를 포착해낸다. ‘틈바구니 의식’은 위계적 이분법에 함몰되지 않고 의미 있는 타자를 발견함으로써 틈새의 숨결을 찾아내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러한 틈새 에서 드러나는 것은 문명이나 이데올로기의 껍데기를 걷어낸 삶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다. 작위적이고 속물적인 일상의 허위적 관념을 거부하고 삶의 무섭도록 진실된 모습을 보여주려는 박완서 소설의 의도는 일종의 생태문학적 전략과 상통 한다. The purpose of this essay is a study on the sense of vitality in Park, Wanseo`s novel from the point of view of ecological criticism. Park, Wanseo`s novel is based upon the pure joy of vitality. The pure joy and trust of vitality is sensitive antenna that capture the out of ordinary culture and system, those would interfere with the life and vitality. The sense of vitality of the characteristic of Park`s novel is the cause of the ecological literature. The way that connects up vitality and ecological literature is the consciousness of between. The writer watches the law and the custom in the between at her postwar days. There are the cracked view that have her doubts about anti-communism and ideology of postwar days in the consciousness of between. And then the consciousness of between has doubt about the strong system and the identity of the mass memory in the postwar days. Specifically, the conscious of between is focused on the everyday life and the family that have been internalized anti-vital culture and system. This is the point that the writer`s individual experience is become to universal experience. The writer`s voice reverberated as being well balanced, and being get out of division into two parts in her novels. This is when the conscious of between discoveries the meaning other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