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日本における「国語学」と「日本語学」について

        齊藤明美(사이토아케미) 동아시아일본학회 2010 일본문화연구 Vol.33 No.-

        일본에 있어서 1944년 봄에 결성된 「국어학회」가 60해를 맞이한 2004년 1월1일에 「일본어학회」라고 명칭을 바꾸었다. 또 「국어학회」설립 후, 조금 뒤인 1948년 10월에는 「국어학회」의 기관지로 『국어학』이 간행되었고, 이것은 통권 220호 (2005년 1월)부터는 『일본어의 연구』라는 이름으로 간행되고 있다. 학회명을 「국어학회」에서 「일본어학회」로 변경하고, 학회지명을 『국어학』에서 『일본어의 연구』로 변경한 것에 대해서는 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그 논의를 통하여 일본에 있어서, 일본어 연구의 실상과 문제점이 밝혀짐과 동시에, 현대 일본에 있어서 「국어학」과 「일본어학」이라는 말이 가지는 의미가 밝혀졌다고 생각된다. 본고는 일본에 있어서 「국어학」과 「일본어학」이라는 말이 가지는 의미와 개념에 대해서, 그리고 국어학회의 결성 및 학회명 변경에 따라 행해진 논의를 중심으로 언급한 것이다.

      • KCI등재
      • KCI등재

        동아시아 냉전과 군 ‘위안소’의 연쇄

        임우경(Im, WooKyung) 동아시아일본학회 2022 일본문화연구 Vol.- No.81

        본 논문은 전후 일본, 한국, 대만에서 잇달아 설립됐던 군 위안소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하고, 2차 대전 후 유독 동아시아에서 성매매근절이라는 국제적 흐름을 거스르는 군대 성매매업소가 등장하게 된 역사적 맥락을 분석한다. 기본적으로 동아시아 군 ‘위안소’의 연쇄는 2차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소’ 제도의 부활로 볼 수 있으며 이는 일본의 패망 이후에도 철저한 일제 청산이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더 중요한 원인은 전후 동아시아 냉전질서 구축과정에서 찾아볼수 있다. 한반도의 분단과 전쟁, 중국의 국공내전과 국민당의 대만 패퇴 등 한반도와 중국 양안의 분단 및 전쟁이야말로 전후 동아시아 군 위안소의 연쇄를 발생시킨 가장 직접적인 배경이었다. 일본군 ‘위안소’는 전후 일본의 미군 특수위안시설협회로, 한국의 한국군특수위안대와 연합군위안소로, 대만의 국군특약다실로, 그리고 아시아 각지의 미군기지촌으로 부활했다. 그렇게 보면 20세기 동아시아의 역사는 한 편으로 군 위안소 연쇄의 역사였다고 할 만하다. 군 위안소 연쇄의 역사는 동아시아에서 식민주의 및 제국주의 전쟁이 전후로도 이어졌다는 것, 즉 서구에서 ‘긴 평화의 시대’로 일컫는 냉전시대에도 전쟁이 끊이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반증이다. 아직도 오키나와나 한국 등에 남아 있는 기지촌은 그 전쟁이 21세기에 들어선 지금까지도 끝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이것이 일본군 ‘위안소’ 문제를 어느 일국적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동아시아라는 지역적 차원에서, 그리고 식민주의 문제만이 아니라 냉전의 문제로도 보아야 하는 이유이다. This paper briefly examined the series of contexts in which the Japanese military"s “comfort center” did not disappear and revived even after the war. The Japanese military “comfort center” was revived as Japan"s US military special comfort facility association after the war, Korea"s Korean military special comfort zone and allied comfort center, Taiwan"s military special contract tea room, and U.S. military base villages in various parts of Asia. In that sense, it can be said that the history of East Asia in the 20th century was, on the one hand, the history of the military comfort center chain. The history of the military comfort center chain is a disproving that the war continued before and after the colonial and imperialist wars in East Asia, that is, even in the Cold War era, referred to as the “era of long peace” in the West. Base villages that still remain in Okinawa and Korea show that the war has not ended until now in the 21st century. This is why the Japanese military"s “comfort center” problem should be viewed as a historical problem at the regional level in East Asia, not at any one-national level.

      • KCI등재

        戰後の日本語育における政策の變遷 -政策文書の分析を通して-

        타나가리나 동아시아일본학회 2006 일본문화연구 Vol.19 No.-

        전후의 일본어 교육은 일반적으로 「국제교류를 위한 일본어 교육」, 「경제협력을 위한 일본어 교육」이라고 일컬어지는 것이 많다. 그렇지만, 전후의 일본어 교육에도, 전쟁 전과 같이, 「일본어」와 「일본 문화」, 「일본」, 「일본인」 등의 정보를 고의로 연결시켜 철저히 가르치려고 하는 「동화」적인 측면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그렇지만, 일본어 교육 관계자에 의한 연구는 여전히, 문법이나 어휘, 또, 그러한 습득 과정에 주목한 연구가 주류이며, 이 점에 있어서의 논의가 충분히 실시되지 않았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전후부터 오늘까지의 정책 문서(국제 교류에 관한 간담회, 대외 경제협력 심의회, 중앙 교육 심의회, 동남아시아 유학생 간담회, 21 세기에의 유학생 정책 간담회, 일본어 교육 추진 대책 조사회 등)를 통시적으로 분석하고, 일본어 교육과 관련이 있는 정책의 변천과 그 변천 안에서, 일본어 교육은 어떠한 기능을 담당해 왔는지, 또, 일본어 학습자는 어떠한 역할에 있었는지를 분명히 하고자 했다. 분석의 결과, 전후 초기의 1950년대에, 일본어 교육은, 제2차 세계대전 시에 생긴 「일본」, 「일본 문화」, 「일본인」에 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불식시키고, 「오해」를 해소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그려져, 유학생은 국가간의 「중개역」으로서 자리매김 되어졌다. 또, 1960~1970년대 말의 시기에는, 「일본어」의 학습에는 「일본」, 「일본 문화」, 「일본인」에 대하 올바른 이해가 필요요건으로 밝혀져 유학생은 그 「수용자」로 여겨졌다. 게다가 1980년대 이후는, 일본 사회를 활성화 시키는 「교류자」로서 자리 매김되었다. 그리고 거기에 관련되어 있는 것이 일본어 교육이라고 평가되었다. 향후는 이러한 정책의 변천이 어떠한 요인으로부터 기인하는지를, 당시의 사회 상황 등의 더 넓은 문맥과 대조해 밝혀 가는 것이 필요하다.

      • KCI등재

        日本語教育における「正しい日本語」観の内実

        鄭京?(정경희) 동아시아일본학회 2010 일본문화연구 Vol.35 No.-

        본 연구는 일본어학습자의「일본어인생」이라는 라이프히스토리를 통해서 일본어교육에 있어서의 커뮤니케이션교육의 문제점과 과제를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출발했다. 특히 본 논문은 5명중4명의 인터뷰에서 공통으로 부각된 「선택」에 주목해서 분석한 것이다. 그 결과, 일본어학습자가 이야기하는 「선택」의 실태로부터, 일본어교육에 있어서의,「바른 일본어」관의 문제점이 밝혀졌다.「바른 일본어」관이란,「적절한 일본어」「자연스런 일본어」「일본인다운 일본어」등과같이 당연하다고 인식되어 있는「생각」으로, 그러한 「바른 일본어」관은, 일본사회와 일본어교육에 만연되어 있었다. 무엇보다 「바른 일본어」관의 문제점은 일본어 학습자의 커뮤니케이션에 영향을 끼치고 있었다. 특히 「일본인다운 일본어」를 쓰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갖게 해, 그로인해 말하고 싶은 것이 있어도 자신이 없어서 말하지 못하고, 고민하고 있는 것이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다. 또한, 일본어교육에 있어서, 「일본인의 일본어」, 「외국인의 일본어」라고 하는 대립적인 생각을 극복하고, 「자신의 일본어」라고 하는 개념이 필요하다는 것이 시사되었다.

      • KCI등재

        VT法を利用した日本語アクセントの指導 ー韓国人日本語学習者を中心にー

        김영란 동아시아일본학회 2012 일본문화연구 Vol.41 No.-

        본 연구는 한국인 일본어학습자를 중심으로 일본어악센트 지도를 행하였다. 일반적으로 일본어교육의 현장을 보면, 문법, 회화, 한자등의 교육은 체계적,계속적으로 행해지고 있지만, 발음교육은 학습자의 관심, 지도자의 기술, 학습시간의 부족등의 이유로 거의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또한, 일본어교육학회의 조사에 의하면, 일본어학습자의 발음교육에의 니즈는 상당히 높다고 보고되어져 있다. 그러나 일본어교육현장의 지도자는 ‘학습자의 발음상의 문제점을 인식하지만, 지도법을 모르기 때문에 발음지도를 할 수 없다’라는 보고도 있다. 본 연구에서는 발음지도의 한 가지인 VT법의 이론에 주목하여, 일본어악센트 지각과 생성에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지를 한국인 일본어 학습자를 중심으로 일본어 악센트 지도를 하였다. 지도방법으로는 <Body Movements>와<Low pass Filter>를 사용하였다. 그 결과로, 악센트의 고저감각을 익혀, 일본어악센트형을 습득하게 되었다. 또한, 올바른 일본어 악센트를 듣고, 어느 정도 자연스러운 일본어발음이 가능해졌다고 생각된다.

      • KCI등재

        韓国における日本語学習とイメージに関する一考察

        齊藤明美(사이토 아케미) 동아시아일본학회 2008 일본문화연구 Vol.26 No.-

        본 연구는 한국에 있어서 일본어 학습자의 일본, 일본인, 일본어에 대한 이미지에 관하여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앙케이트 조사 결과를 기초로 한 논문이다. 이제 까지 한국에 있어서 대학생의 일본, 일본인, 일본어에 관한 이미지 연구는 행해져 왔으나,「일본인 교사에게 학습한 경험의 유무」를 기준으로 한 논문은 많지 않았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한국 대학교에 있어서 일본어 학습자가 가지고 있는 일본, 일본인, 일본어에 대한 이미지가,「일본인 교사에게 학습한 경험이 있는 학생」과「일본인 교사에게 학습한 경험이 없는 학생」에 따른 차이 유무에 대하여 조사 하였다. 조사 결과 뚜렷한 차이가 있음이 결론으로 얻어졌다.「일본인 교사에게 학습한 경험이 있는」학생이, 일본에 대하여 그리고 일본인에 대해서도「일본인 교사에게 학습한 경험이 없다」고 답한 학생보다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또한 일본어에 대해서는 ①거칠다, 정중하다②지저분하다, 품위 있다③난폭하다, 온화하다④싫다, 좋다 ⑤답답하다, 경쾌하다⑥알아듣기 어렵다, 알아듣기 쉽다⑦비능률적이다 능률적이다⑧장황하다, 산뜻하다⑨느리다, 빠르다⑩딱딱하다, 부드럽다⑪어렵다, 쉽다, 로 질문하였다. 그러나 그 결과 ⑤답답하다, 경쾌하다와⑨느리다, 빠르다 에 대해서는, χ²검정에서 유의미한 차이가 보여 지지 않았으므로, 본 논문에서는⑤와⑨ 2항목을 제외한9항목의 조사 결과에 대하여 논하였다. 조사 결과로부터「일본인 교사에게 학습한 경험이 있는」학생 쪽이 결과적으로 일본어에 대하여 긍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